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찬바람이 분다 동안거에 들어갈 시각
  번호 86860  글쓴이 거안사위  조회 376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10-27 05:45 대문 0

암자를 지어 한 선승을 20년동안 뒷바라지 하던 공양주 노파가 하루는 선 객의 시봉을 하는 딸 아이를 시켜 그의 무릎에 올라가 진한 교태를 부리도 록 시켰다.) 묻는다:스님, 이럴때 기분이 어떠하십니까. 답하다:고목나무가 찬바위에 기대니 삼동설한에 따뜻한 기운이 없구나(枯 木琦寒岩 三冬無暖氣) 묻는다:그러시다면 스님은 저같은 소녀가 정을 주어도 안받으시겠네요. 답한다:받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도대체 정이라는 걸 느끼질 못하겠는데. (딸로부터 자초지종을 듣고난 노파는 "저런 속한이 놈한테 20년동안 밥을 지어주고 빨래를 해주다니…"라고 장탄식을 하면서 뛰쳐나가더니 다짜고짜 로 암자에 불을 질러 버렸다.) 禪林에 널리 알려진 "파자소암"이라는 공안의 내용이다. 이 공안의 포인트 는 노파가 암자를 불태운데 있다. 선은 이처럼 견성을 위해서는 부처도, 조사도, 부모까지도 죽이는 俗塵과의 치열한 투쟁을 전개한다. 선어록에 자주 등장하는 노파는 "지혜" 또는 "明眼"을 상징한다. <조주록 > <임제록>등 유명한 禪匠들의 어록에도 노파가 으례히 등장, 한판 지혜의 대결을 벌인다. 웬만한 선객들은 노파한테 한 소식 배워 견성의 문을 연다. 그러나 때로는 법력이 높은 도인을 만나면 묵사발을 당하기도 한다.노파가 암자를 불태운 소식은 무엇일까.간단히 말한다면 수행과 계행이라는 쇠창살 안에 갇혀있는 선객의 死禪을 대승 보살행을 펼치는 현실참여의 動禪으로 끌어 올린것이다. 따라서 노파는 선승의 견성을 이끈 은인이다.그러나 암자의 선객은 이러한 노파의 호의에 보답은 커녕 배신을 한다. 즉 노파를 대신한 딸 아이의 見性 검증에 두차례 다 패착한다. 첫번째 패착은 枯木琦寒岩이라는 대답이다. 여기서 그의 선수행은 생명 없 는 고목이요 불씨 꺼진 나무재 같은 枯木死灰의 "사선"임을 여지없이 드러 냈다. 소녀의 교태를 쇠창살에 갇힌 동물원 우리안의 원숭이처럼 수행이라는 창 살에 막힌채 자연스럽고 너그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따위 死禪은 한낱 부처를 흉내 내는 가부좌의 모방이며 앵무새의 지저귐에 지나지 않을 뿐이 다. 두번째 대답 "여자의 정을 못 느낀다"는 얘기는 전적으로 노파의 은혜를 저버리는 배은망덕이다. 물론 노파의 호의는 세속적인 통정을 하라고 연출 한 肉布施는 결코 아니었다. 다만 너그러운 자비심과 法悅로써 딸 아이의 노고를 칭찬해주고 손이라도 한번 꼭 잡아주기를 바랐던 것이다. 노파가 강구하는 이같은 보은의 법열을 아직도 갖지 못한 선객은 이제까지 밥만 축내며 부처님을 기만한 사기꾼이 다. 노파는 20년쯤 됐으니 한 소식해 자기 자신을 해방시켰고 이제는 현실사회 로 뛰어들어 중생을 돌보는 社會濟度를 해줄수 있으라 믿었다. 다시말해 노 파는 오염된 사랑, 미움과 한, 아귀다툼의 쟁탈등 모순의 소용돌이속에 휘말려 있는 세속 중생을 구제해주는 선객의 현실구원을 바랐다. 이같은 법 력을 펼쳐 보일수 있는 사전연습을 해보라고 딸 아이를 들여보내 교태를 부 리게 했던 것이다. 노파의 호의는 일면 테스트의 성격도 있었다. 그러나 딱하게도 선객은 자기수행의 死禪에 머문채 밖을 향해 나갈 동선에는 캄캄했다.이래서 급기 야는 암자에 불을 질러 선객을 산속 밖의 세속사회로 내몰았던 것이다. 암주가 노파의 딸에게 그럴싸하게 말하고 있는 "고목나무…" 운운이나 "여 자의 정…" 얘기는 行住坐臥.語默動靜이 모두 선이고, 배고프면 밥먹고 졸 리면 잠자는 일상생활을 이끄는 우리의 의식작용 그대로가 진리고 불법이라 는 平常心是道의 조사선에서 보면 분명히 허위고 가식이다. "나는 수행중이라서 여자의 살갗이 맞닿아도 미혹하지 않는다" 노파는 여 기서 크게 실망한다.뭐라고!물론 여자의 살갗에 색정을 일으키고, 아가씨 분 냄새에 "美色의 구속"을 받아서도 안된다. 그러나 남.여를 구분하고 수행여부를 따져 겨우 겨우 관념적 경계심만으로 인간의 정서를 억제하는 것도 실은 억지고 생떼다.現實濟度에 나서려면 세 속현실의 여자교태는 물론 삼라만상을 포용해야 한다. 다만 범부의 일을 나타내되 道法을 버리지만 않으면 된다. 이것이 물들지 않는 것이다.노파는 망상의 근원인 분별심을 버리고 여자의 교태를 수용하 되 색정을 일으키지 말아야지 수행이라는 관념을 빌어 색정을 가리우고 있 는 선객의 인위적인 "허식"을 질타한다. 아가씨는 선객의 대은인인 노파의 딸이다. 그렇다면 마땅히 따뜻한 마음과 감사하는 심정으로 대해 주어야 하거늘 "고목나무가 찬바위에 기댄것 같다" 고 하다니….딱한 선객이다. 노파 모녀의 지극한 마음을 감사할줄도 모르는 주제에 부처가 되겠다고 큰 소리를 침으로써 마음속에 도사리고 있는 욕망 의 餘燈등을 환히 밝히고 말았다. 깨달음의 필요, 충분 조건은 첫째가 마음을 비우는 일이다. 마음을 비웠기 에 여자의 정도 못느낀다는 선객은 부처가 되겠다는 욕심을 잔뜩 끌어 안고 있다. 엄청난 자가당착이요, 자기모순이다.노파의 딸이 살갗을 비벼대도 마 음이 동하지 않는 것은 외견상 매우 정상적인 수행승의 자세일 수도 있다. 그러나 진정한 도인은 외형적인 엄숙함속에 언제나 領悟의 희열과 동체대 비의 자비심이 충만해 있어야 한다.견성한 선장은 세속에 나가 중생제도라 는 현실구원의 활동을 통해 자신의 법력을 더욱 심층화하고 깨달음의 깊이 를 다져야 한다. 노파는 선객에게 이처럼 고해에서 허덕이는 중생들을 위한 밝은 등불이 돼 달라고 딸 아이까지 시켜 고무격려 했다. 그리고 급기야는 이 간곡한 願力 을 끝내 실현하고자 암자를 불질러 선승을 도망치게 했고, 저 세속 사회속 으로 내몰았던 것이다. 이 공안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별의 별 해설과 평석들이 수없이 나와 있다. 어떤 사람은 선객을 찬양하고, 어떤 사람은 노파를 찬양하기도 한다. 또는 둘 다 훌륭하다고 평하면서 우열이 없었다는 무승부 판정을 내린다. 그러나 나는 이 공안을 전혀 새로운 現實濟度의 입장에서 감히 새롭게 평석하고자 시도해 보았다.우리가 오늘날 흔히 거론하고 있는 선은 조사선 이다. 물론 근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인도의 요가에 까지 연결된다. 그러나 조사선은 기독교가 종교개혁을 통해 새롭게 탄생시킨 개신교와 같 은 원시선.초기선의 개정판이다. 중국이라는 땅에서 일련의 불교개혁을 통 해 탄생한 조사선은 그 본질이 動禪이다. 다시말해 "현실제도"로 회향되지 않는 선수행은 박물관 진열장속의 골동품에 불과하다. "파자소암"이라는 공안을 현실참여와 결부시켜 평석해본 것도 보다 조사선 의 본질에 충실하고자 해서였다. 덕산:점심 요기할 떡좀 한 접시 주시게나. 노파:스님, 그 바랑에 든 게 뭡니까.덕산:내가 연구하고 있는 <금강경청 룡소초>네. 노파:<금강경>에 대해 내 한가지 묻겠소. 만약 옳게 대답하면 떡을 거져 드리고, 틀리면 떡을 팔지 않겠소. <금강경>에는 과거심도, 현재심도, 미래 심도 없다 했더군요. 그런데 스님께선 어느 마음에 점심을 들고자 합니까. 덕산:<금강경>에는 박사인지라 "주(周:덕산선사의 속성)금강"이라는 별 명하지 붙었으니 오늘 점심은 공짜로 먹는구나고 회심의 미소를 짓던 덕산 선사는 당황했다. 끝내 대답을 못한채 고개를 떨구고 뒤통수를 긁으며 떡장수 노파 앞을 물 러 났다. 선어록은 덕산선감선사(782-865)가 떡장수 노파한테 한방 맞은 이 사연을 화두로 "德山省悟" 또는 "三世心不可得"이라 한다. 덕산은 후일 "덕산의 몽 둥이질, 임제의 고함소리(德山棒 臨濟喝)"라는 성구를 선림에 남기면서 선종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선장이다. 点心이란 원래 유가에서 유래한 단어다. 군자의 낮 끼니는 마음에 점 하나 를 찍어두는 것으로 족하다는 유림의 검약정신이 배인 말이다.원래 사천성 성도출신으로 율종의 학승이었던 덕산은 남방의 不立文字를 내세우는 선승 들을 혼내주겠다고 선종 본거지인 호남성, 강서성을 향해 내려가는 중이었 다. 호남성 澧陽(현 예현)에 이르러 점심 요기를 하려다 노파한테 이같이 한 소식 듣고 크게 깨쳤다. 먼저 이 공안의 결론부터 말한다면 有와 無를 변증법적으로 내던졌다 거둬 들이는 선의 기교면에서 덕산은 확실히 노파 보다 한수 아래다.인간은 스스 로 만들어 놓은 과거.현재.미래는 3世의 시간속에 갇혀 있다. 마치 자기가 놓은 덫에 자기가 걸려든 꼴이다. 선은 이같은 3세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오직 이 "찰나"라는 시간만을 힘있 게, 그리고 당당히 살아갈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3세에 연연하는 마음을 버렸을 때만이 절대 자유로울수 있다. 선은 마음이 어떠한 시간에도 머물지 말것을 강조한다. <금강경>은 이를 " 應無所住 而生其心(마음을 비우고 생각을 일으켜라)"이라 하고, 선은 "머무 는 곳 없는 곳에 머문다"고 한다. 임제의 師家인 황벽희운선사(?~850)는 그 의 저서 <전심법요>에서 "과거.현재.미래의 마음을 얻을수 없음이 3세를 버 리는 것이며 이를 이른바 3세를 함께 버렸다고 하는 것이다"라고 설파했다. 또 마조의 제자 대주혜해선사도 저서 <돈오입도요문>에서 "과거 일은 이미 지났으니 생각지 않으면 과거의 마음은 스스로 끊어진다. <중략> 3세를 거 두어 모을수 없음이 3세가 없다고 하는 것이다"고 갈파하고 있다. 3세를 버린다 함을 허무주의적인 부정으로 오해 해선 안된다. 이는 3세심 에 끌려 다니는 삶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의 주인으로 우뚝 서있는 出格大 장夫가 돼야 한다는 뜻이다. 임제는 피동적으로 시간의 부림과 구속을 당하지 않고 시간을 능동적으로 활용하는 3세의 주인이 되면 언제나 진리의 삶을 살수 있다는 "隨處作主 立 處皆眞"을 거듭 강조했다. 임제의 "수치작주 입처개진"은 던졌던 유.무를 다시 거둬들이는 선학적 변 증법의 白眉다.덕산은 노파의 안내대로 용담숭신선사를 찾아가 禪理를 완전 히 깨치고는 바랑속의 <금강경소초>를 법당 앞마당에 쌓아 놓고 불지르며 외쳐댔다. "번쇄한 논의는 太虛空에 던진 한오라기 머리카락과 같을 뿐이구나!" 진작 이쯤 되었으면 노파한테 떡을 공짜로 얻어 먹었을 텐데….3세에는 점 을 찍을곳이 없다. 오직 배가 고프니 점심을 먹어야겠다. 이은윤<중앙일보 종교전문 대 기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6860
IP : 219.240.192.x
[1/1]   매꼽다방 鄭마담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10월27일 06시54분      
.
박정희의 조강지처 김호남 女史, 여자 중(승려) 동안거(冬安居)에 심취(心醉)되다 !!
- 불쌍한 박정희 첫 부인 김호남 女史는 결국 박정희와 이혼하고
인생 無常함을 느꼈는지 비구니가 되어 절에 들어가 여자 승려되다
blog.naver.com/PostView.nhn?blogId=funfunjobs&logNo=220889197882

박정희의 세 女人, '김호남-이현란-육영수'
- 박정희가 김호남 女史를 멀리... 화가 난 큰형 박상희가 박정희를 강제로 김호남의 방에 집어넣기도
- 육영수는 김호남이 머무는 사찰을 적극 지원하여 대사찰(大寺刹)로 세확장
- 김호남에서 난 첫딸 박영옥은 박정희의 부관 한병기와 결혼, 육영수가 적극 중매를 선 덕분
- 한병기는 1961년 32세에 駐 미국 뉴욕 영사에 부임 이후 주 칠레, 캐나다 한국대사를
지내는 等 박정희대통령 장인의 덕인지 젊은 나이에 외교관 경험이 일천함에도 승승장구
- 한병기, 1971년부터 1975년까지는 강원도 속초ㆍ양양ㆍ고성 지역구 국회의원
- 한병기, 현재는 설악산 케이블카 운영, 특혜 덩어리로 구설수에 오른 설악관광(株) 회장 !!
blog.naver.com/udamin/220796193744

계집 둘 가진 놈의 창자는 호랑이도 안 먹는다.
- 백골이 진토(塵土)되어 긴칼을 잡고...
goo.gl/RqFguz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1) 편집국 95078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282112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33189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3) 신상철 28678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7) 신상철 114366
40
75
07-13 13:35
111763
🔴세계 가장 오래된 기업 587년 백제인 (1) 일본1-3위 108
5
5
04-21 01:14
111762
🌙한국당 장외투쟁 참석자수 적어 폭망㇨... (2) 얘개게~~~~~~ 120
5
5
04-21 00:48
111761
6.25 전쟁 최대 실수. 625 10
5
0
04-21 00:48
111760
세월호의 진실 세월호 8
5
0
04-21 00:42
111759
박지원....장사꾼 TV토론 출연시키지 마라...수준 YK 18
0
0
04-20 22:08
111758
인생의 쓴맛을 체험해야 말씨가 사랑스러지지 (1) 안녕 31
0
0
04-20 08:06
111757
자영업 외식업계부터 줄줄이 망하고있음 (1) 문재앙 37
0
0
04-20 07:55
111756
문재인 레전드 (2) 웃기네 38
5
0
04-20 05:22
111755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무능한 대통령 (2) 바보와 재앙 34
0
0
04-20 03:47
111754
화보: 홍준표👩“여자는 밤에만 쓰는 것” (1) 막말황제 141
5
25
04-20 03:23
111753
❌사진들: 착한 안철수 막장행각...!❌ (2) 4.19 148
10
30
04-20 00:38
111752
창조류(남-->북)시간 21:47~03:47과 '함수의 7.4km... (1) 진상규명 124
5
10
04-20 00:37
111751
[내년총선-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88
0
5
04-19 20:49
111749
문재인의 언론탄압 과정. 언론탄압 31
5
0
04-19 15:15
111748
‘언론방종지수’ (1) 강기석 90
5
15
04-19 14:39
111747
시선강간 음흉하노 44
5
0
04-19 13:53
111746
요즘 남편따라 여행하느라 바쁘신 여사님 진주목걸이 30
10
0
04-19 12:56
111745
JTBC 나오는 사람들 특징 손석히 30
5
0
04-19 12:36
111744
[논평] 이제까지 이런 정상회담 일정은 없었다! 문석탄 37
5
0
04-19 10:39
111743
[김재성칼럼]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적 없다. 세월... 김재성 65
10
10
04-19 10:07
111742
문재인 병신새끼때문에 노량진마저도 불황의 늪 노량진 25
10
0
04-19 09:18
111741
4·19 혁명 59주년,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 (3) 김용택 74
5
0
04-19 09:10
111740
목사성폭행💖창조적체위 300가지로 극복~ (1) 💖 152
20
20
04-19 08:27
111738
분단적폐 몸통 자유한국당을 심판해야 한다 사람일보 91
10
10
04-19 08:15
111737
뇌물 먹고 자살한 두 대통령 봉하마을 42
5
0
04-19 01:51
111735
토트넘이 만약 우승하면 벌어질일 토트넘 32
5
0
04-18 23:36
111734
차명진 백주 대낮에 테러를? 장은성 37
0
5
04-18 21:33
111733
Message 와 Messenger 무심지생 27
0
5
04-18 21:14
111727
이해찬 '총선 260석' 발언, 與 내부서도 "신중치 못했... 총선뉴스 24
0
0
04-18 18:36
111726
황교안의 위선행각을 논함 서울청년 44
5
5
04-18 14:04
111725
‘울지마 톤즈’ 고 이태석 신부 수단 제자 ‘의사 꿈... 연합뉴스 78
5
0
04-18 11:36
111724
MB는 가택연금 보석,김경수는 도청 출근 보석,문재인 ... (1) 아이엠좌빨 33
20
0
04-18 11:22
111723
김경수 보석이 사법부 겁박 때문? MB와 비교해보니 아이엠피터 95
10
10
04-18 10:38
111722
해외에서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라!” (1) 뉴스프로 58
0
10
04-18 10:25
111721
🚫경기 안산에 초대형 사고!!!!!!🚫 (1) YTN 142
15
15
04-18 09:24
111720
박용진 “한국당 막말 징계 수위, 국민 눈높이 맞춰야... 노컷뉴스 68
5
10
04-18 09:11
111719
좌좀들의 심성이 삐뚜러진 이유 현자왈 24
5
0
04-18 06:25
111718
여기 종교글 자꾸 올리는 정신병자는 뭐꼬? 징글징글 24
5
0
04-18 06:11
111717
전라도 인간들 글좀 제대로 써라 지겨워 25
5
0
04-18 06:08
111715
Test test 16
0
5
04-18 03:19
111714
❌이회창 "문제빌라는 75평 '밖에' 안되고..."&... (2) ☦ㅎㅎ.... 136
10
10
04-18 01:43
111713
해외여행 다닐려고 대통령 되었나보네... 정수기 25
10
0
04-18 01:10
111712
박근혜 형 집행정지가 정도이다 온유함을 16
20
0
04-18 00:33
111711
박근혜, 형 집행정지 신청…유영하 “칼로 베는 듯한 ... 인간적으로 11
5
0
04-18 00:20
111710
맹박이도 풀려나고 바둑이도 풀려나....그럼 국정농단... YK 17
5
0
04-17 22:06
111709
🎴한국당 친박 이거보면 그 자리서 절도~ (1) 첫공개 165
20
20
04-17 15:23
111708
김무성이 박근혜 뒷통수 친 이유 본바탕 60
5
0
04-17 14:23
111707
민족성을 살리는 민족통일문화의 향방 박해전 87
10
10
04-17 11:56
111706
문재인이 숨기고 싶은 세월호관련 팩트 세월호원흉 61
10
0
04-17 10:39
111705
해경, ‘세월호 DVR’ 수거 관련 수중 촬영 동영상 첫... 김원식 177
5
10
04-17 10:30
111704
세월호 5주년, 차명진 정진석류에서 친일파를 본다. (1) 임두만 189
9
10
04-17 09:37
111700
돈이 좋긴 좋구나 때깔좋네 49
5
0
04-17 05:56
111698
🔴통쾌~ 양헌수장군 프랑스군 격파 화보!! 노트르담성당 162
20
20
04-17 05:23
111690
세월호 유가족 폭행 사건 슬픈폭력 58
5
0
04-16 12:27
111689
다시 봐도 빡치는 세월호 참사 당시 영상들 (1) 아이엠피터 276
9
15
04-16 12:05
111688
[이정랑의 고전소통] 장군가탈심(將軍可奪心) 이정랑 98
0
0
04-16 10:04
111687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37
10
0
04-16 09:39
111686
진짜 토착왜구 토착왜구 63
10
0
04-16 09:32
111685
삼일운동의 결과물이 청산리 전투였지 후기 22
0
0
04-16 09:26
111683
친일 청산 주장한 문재인 대통령의 딸은 일본 고쿠시... 친일파 34
10
0
04-16 07:57
111682
볼수록 모잘라 보이는 새끼 저능아 40
5
0
04-16 07:53
111681
악마도 울고 갈 세월호 맛집 목록 지겨운세월호 46
10
0
04-16 06:35
111680
차명진의 망언, 과연 누가 제일 지겨운 세력인가? (3) 권종상 245
5
30
04-16 05:05
111679
🔥총신총장이 본 천국과 지옥🔥 (1) 신성종2 145
20
20
04-16 03:19
111678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차명진 40
15
0
04-16 02:11
111677
더듬어 민주당 성추행 또 터짐 더듬어민주당 41
5
0
04-15 23:23
111675
김관진 석방과 세월호 유골 은폐!| 적페 척결 37
0
5
04-15 22:47
111674
정당 지지율 변화 37
0
0
04-15 16:46
111673
정의당 강원도당, 내년 총선 출마 예상 후보군 공개 개혁선봉 29
8
5
04-15 16:25
111672
정의당 부산 "정치개혁 방향타 역할 하겠다" 골든크로스 20
5
5
04-15 16:22
111671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언론의 왜곡보도, 심해도 너무 ... 아이엠피터 316
10
15
04-15 14:48
111670
👩이미선 결정적 한방! 이발사 딸!! (1) 개천서 용난 190
20
20
04-15 14:46
111669
[칼럼] 아아 대한민국, 아아 나의 조국 (3) 이기명 245
9
10
04-15 13:18
111668
전라도 광주출신 빅뱅승리 가족들 근황 전라도 75
5
0
04-15 10:17
111667
✔충격! 부활절 똥설교??✔ (1) 알고나 듣자 159
20
20
04-15 10:09
111666
북한 석탄 퍼주다가 또 걸림 ㅋㅋ 김정은새끼 33
0
0
04-15 10:00
111665
北 김정은 위원장 공개연설, 3차 북미회담 용의 밝혀 임두만 104
5
10
04-15 09:36
111664
나경원 기습 애국학생 영장 기각!!!! (1) 만세~~~~~~ 153
20
20
04-15 08:54
111663
세월호는 원점이다 세월호 34
5
10
04-15 08:41
111662
세월호 현실반응 (1) 세월호 43
5
0
04-15 08:12
111661
드디어 깨우친 스시녀 518 53
5
0
04-15 07:52
111660
문재인 문재인 33
5
0
04-15 07:24
111658
문재인 문재인 44
5
0
04-15 00:25
111657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재심 청구 시대성찰 48
13
10
04-14 13:55
111656
♥️세계인이 생각하는 전라도👍㈇... (1) 최고 181
15
0
04-14 13:10
111655
파리 유학생사회🔴OO명 강간 피바다~🔴 (1) 목사가 JTBC 206
30
30
04-14 10:50
111654
강추☨최고 잘쓴 글☨ (1) 오정현2 153
25
30
04-14 08:25
111653
정은이한테도 개까이는 문죄인 (1) 문재앙 동무 60
10
0
04-14 07:33
111652
❎남 쌀 10%가격 사료용, 영양결핍 북에 안줘~ (2) 남아 돌아도 150
30
30
04-14 06:21
111651
세월호를 기억한다는 것은 제대로 된 정치를 요구하는... 권종상 133
5
15
04-14 04:30
111650
이제 장도리도 문재앙 까노ㅋㅋ 장도리 53
5
0
04-14 02:53
111649
복음과 상황💘방상훈 방용훈 돌직구 (1) ☦ㅎㅎ.... 153
25
25
04-14 02:50
111648
대가리 나쁜 문재인과 주사파 침모들 저능아 정권 32
5
0
04-14 02:12
111647
💔성관계시도 영상: 김학의 딱 걸렸따~ (1) YTN공개 231
35
35
04-14 01:38
111646
네이버 덧글조작 본진 트위터 드루킹 27
5
0
04-14 01:30
111645
세월호 5주기 여론 세월호 26
5
0
04-14 01:20
111644
세월호는 분열과 배신 전쟁 세월호 36
0
5
04-13 17:07
111643
세모 그룹의 로고의 뜻이 힌트 (3) 세월호 66
5
5
04-13 15:46
111642
한국 선거민주주의의 실상 almani 28
0
0
04-13 15:07
111641
세월호 진실이 그냥 평범한게 추측이 아니라 완전한 ... (3) 세월호 78
10
15
04-13 10:42
111640
🔻국민 눈높이=뒷간 분뇨높이 직종?🔻 (1) ??????????? 141
30
30
04-13 05:16
111639
前 다스사장 "MB가 분식회계 지시..다스는 MB 것" 폭격기 36
15
10
04-12 20:01
111638
600여개 시민단체 시국선언 "적폐청산 통해 대개혁 이... 적폐처단 44
15
10
04-12 19:54
111633
아이엠피터가 절대 말안하는 뉴스 속보 65
5
0
04-12 14:35
111632
소득주도성장....완전 개코메디 (2) 병신 장하성 50
5
0
04-12 14:26
111631
문재인 단독회담 2분만에 종료 (2) 아이엠 피떡 86
5
0
04-12 10:53
111630
문재인 홀대론? 한국 대통령 부부 최초 ‘오벌 오피스... (2) 아이엠피터 312
15
15
04-12 10:50
111629
문재인 셀프카펫 사건 셀프카펫 91
10
0
04-12 10:49
111628
외신 “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에 긍정적...... (1) 김원식 174
15
10
04-12 09:58
111627
황(荒)인가? 황(黃)인가? 황교안김학의... 60
5
5
04-12 08:28
12345678910 ..101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