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김정숙 여사 경인선 발언, 원본 영상 보니 악의적 왜곡 드러나
  번호 71883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3175  누리 5 (25,30, 6:0:6)  등록일 2018-4-19 09:03 대문 1

김정숙 여사 경인선 발언, 원본 영상 보니 악의적 왜곡 드러나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04-19)


드루킹 사건이 정치적 쟁점으로 확대되면서 언론의 검증되지 않는 보도가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4월 18일부터 언론들은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드루킹의 경인선 조직이 연관됐다는 식으로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단독] 드루킹의 ‘경인선’, 대선 경선 때 외곽조직으로 존재감 (한국일보)
‘경인선’ 회원들과 인사하는 김정숙 여사와 김경수 의원 (연합뉴스)
[B컷 뉴스] “경인선 가자”…김정숙 여사, 대선 경선 때 ‘드루킹’ 조직 언급 (SBS)
블로그 열고 김정숙 동영상 공개… 드루킹의 반격? (조선일보)
진짜 까줄까?’ 하더니… 하나둘씩 까는 드루킹 영상 (조선일보)
드루킹, 오프라인서 ‘경인선’으로 활동…김정숙 여사도 언급 (TV조선)

언론들이 김정숙 여사와 경인선이 연관이 있다며 주요 근거로 삼은 것은 한 편의 동영상입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김정숙 여사가 지지자들을 찾아 인사하면서 ‘경인선 가자’라고 말했던 영상입니다.

이 영상이 과연 김정숙 여사, 더 나아가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경인선이 연루됐는지 알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는지 원본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홍보를 위한 짜깁기 영상을 왜곡 보도한 언론들

1) 원본 영상

현재 언론은 드루킹과 경인선 조직이 올린 동영상을 근거로 삼아 김정숙 여사와의 연관성을 부풀리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원본 영상을 제대로 봤을까요?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 가자’라고 말한 영상의 원본은 유튜버 유재일씨가 촬영한 영상입니다. 유재일씨는 2017년 4월 3일 유튜버에 ‘민주당 경선 최종 발표’라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당시 유재일씨는 민주당 수도권 경선 과정을 촬영했고, 김정숙 여사는 유씨 근처로 와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다른 지지자 모임 그룹으로 이동하면서 ‘경인선 가자’라는 말을 했습니다.

유씨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이날 김정숙 여사는 고척 돔구장에 온 수많은 문재인 지지 모임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인사를 하거나 사진을 찍었습니다.

2) 드루킹(경인선)이 올린 홍보용 영상

언론들은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에 가고 싶어하셨던 이유. cheer up’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경인선 조직이 올린 이유가 연관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러나 경인선이 올린 영상은 유재일씨의 원본 영상에서 ‘경인선 가자’라는 부분만 발췌해 편집한 영상입니다. 경인선 또는 드루킹이 직접 촬영한 영상이 아닙니다.

쉽게 말해 드루킹과 경인선 조직이 홍보를 위해 유재일씨가 촬영한 영상을 무단으로 편집해 사용한 것입니다. 흔히 말하는 과시용 영상에 불과합니다.

3) 언론의 왜곡 보도

만약 언론사 기자가 유재일씨의 원본 영상을 제대로 봤다면, 김정숙 여사의 발언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그룹을 찾아다니며 인사하는 과정의 한 부분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언론은 원본이 아닌 경인선 조직이 짜집기 한 영상만 계속 보여주면서 의혹과 연관성을 부풀리고 있습니다.

특히 조선일보는 ”진짜 까줄까?’ 하더니… 하나둘씩 까는 드루킹 영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마치 드루킹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협박할 수 있는 무언가를 쥐고 있다는 식으로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기사의 근거는 앞서 말했던 짜깁기 영상이 전부였습니다.

최소 두 차례 경인선 회원들 격려?

조선일보는 4월 19일 ‘드루킹이 이끈 文후보 지원단체 ‘경인선’… 김정숙 여사, 최소 두 차례 경선장서 격려’라는 제목으로 김 여사가 계속해서 경인선 회원들과 연관성 있다는 식으로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가 3월 27일에 촬영한 사진을 보면 ‘호남권역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 여사(가운데)가 관중석의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라는 설명이 나옵니다.

4월 18일 연합뉴스 사진을 보면 ‘당내 경선에 출마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경수 의원이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회원들과 인사하고 있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경인선 회원들과 김정숙 여사가 인사하는 사진을 일부러 촬영한 것이 아닙니다. 그냥 대선 후보 부인과 일반적인 지지자들의 인사하는 모습을 촬영했을 뿐입니다.

드루킹 사건이 범죄임은 틀림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단순히 경선이 치러지는 공식 자리에서 지지자들을 찾아다니며 인사하는 장면이 범죄와 연관성이 있다는 보도는 억측이자 왜곡 보도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1883
최근 대문글
- 정호일
- 박해전
- 신상철
- 백장현
- 김종익
IP : 142.111.211.x
[1/3]   감사  IP 73.15.65.x    작성일 2018년4월19일 12시06분      

김정숙 여사님께서 모든 국민을 돌아가며 보듬어 들어 격려하시는 마음에 감사 드립니다.
진정한 국모! 사랑 합니다.!!!

평화로 하나된 정의롭고 강력한 한반도와, 스스로 세계제일의 민족으로 솟아 오르며, 지난 독재와 거짓의 역사, 외세앞잽이, 부패와 비리, 불법부정, 부정선거, 독재와 악의 뿌리들을 일소하고, 천년 만년 한반도기를 드높게 휘날리며, 지난 악의 뿌리정권 썩은범죄자들을 강력히 처벌하고, 그들이 국내외로 빼돌린 범죄자금들도 모두 국가와 국민에게로 환수하고, 오직 나라와 민족에게 바로 쓰이고 공명하게 관리되는 흔들리지 않는 강력한 지도자들을 이루며 새나라의 세종대왕, 광개토대왕, 장수왕의 위업을 이루시기 기원 드립니다.

화이팅!!!!!!!!!! :))

[2/3]   노무현 죽음의 의문점  IP 174.225.144.x    작성일 2018년4월20일 01시14분      
저는 모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사입니다. 이번 노통 서거 사건에 관련되어 여러가지 의문사항이 있습니다.

아침 기상 시점부터 시작해서 추락할 때까지의 여러 의문점들도 다 풀린 것은 아니나 일단은 노통의 신체에 손상이 가해져서 의학적인 처치가 필요하게 된 이후의 상황들에 대해서만 글을 써보렵니다.

참고로 가장 최근에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중심으로 기술하겠습니다.(사실을 가지고 기술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가지고 기술하는 것입니다. 다만 언론에 의하지 않은 개별네티즌의 글이나 댓글들에 보이는 내용은 참고하지 않았습니다.)

오전 6시 40분 ~ 오전 7시 (부엉이바위에서 추락이후 세영병원 이송 전)

노통이 부엉이바위에서 추락한 이후 산위에 있던 경호원은 20분만에 산을 내려와 쓰러져 있는 노통을 찾은 후 환자를 들쳐업고 인근의 세영병원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양산부산대병원장의 발표를 보면 ‘두정부의 11cm 정도의 열상이 관찰’되었으며 ‘두개골의 골절과 기뇌증이 확인되었는데 두부의 외상이 직접적인 사망원인으로 판단’된다고 한다.

간략하게 머리쪽은 해부학적으로 바깥쪽에서부터 시작해서 두피, 두개골, 경막, 지주막하 공간, 뇌의 순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럼 의학적 관점에서 ‘두정부의 11cm 정도의 열상’과 ‘두개골의 골절 및 기뇌증이 확인되었다’는 것을 살펴보자.

‘두정부’는 머리의 정수리 부근을 의미한다. ‘열상’이란 피부가 찟어져서 생긴 상처를 의미하고 기뇌증이랑 두개골 안의 공간에 공기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단어의 의미와 발표문에서 나온 환자의 상태를 종합하면 다음과 같다.

두부의 두정부 부위로 엄청난 외력이 작용하면서 두피를 파열시키고 두개골을 골절시킨다.

두개골 골절이 발생하면서 찟어진 피부를 통해 외부의 공기가 그 틈을 통해 두개골 안으로 들어간다.(기뇌증의 발생) 그런데 두개골 골절이 있다고 모두 기뇌증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기뇌증이 발생하려면 경막이 뚫려야 하고 경막이 뚫리면 지주막하공간이 손상을 받는다.(두개골 골절이 생기더라도 경막이 뚫리지 않으면 경막외출혈이 되고 이 경우 기뇌증은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면 지주막하출혈이 발생하게 되는데 외상에 의한 두개골 골절이 동반된 지주막하출혈은 엄청난 양의 출혈을 야기한다.

영화에서 보셨을거다. 등장인물들이 땅에 떨어지거나 서로 싸우다가 땅에 머리 부딪힌 경우 땅에 쓰러진 등장인물의 머리 뒤로 서서히 피가 흘러나와 동심원이 커지는 모양으로 땅을 적시는 모습을…

결론은… 추락한 부위의 혈흔을 찾을 수 없다는 건 말이 안된다!!

또한 그런 상황에 처한 환자를 들쳐업고 뛰었다? 머리에 피나는 사람을 본 적이 있는가? 무의식적으로 지혈부터 하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뭐 물론 지혈을 하려고 노력해도 지혈은 잘 안된다. 저정도 출혈이면.. 양손으로 눌러막아도 지혈은 안된다.

어쨌거나 그 상황에 진짜로 일단 데리고 내려가자는 생각에 들쳐업고 뛰었다면 그 경호원은 온몸에 피칠갑을 했을거다.

밝혀야 할 문제점1

노통이 추락한 지점을 찾아야 한다. 혈흔이 없을 수 없다.!! 혈흔이 없다면 그건 노통이 추락사한 것이 아니라는 말이 된다.

밝혀야 할 문제점2

당시 경호원이 착용했던 의복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 피칠갑된 의복의 상태를 보면 경호원이 어떤 방식으로 노통을 옮겼는지 알 수 있다. 경호원의 의복은 어디 있나? 설마 빨아버린 건 아니겠지??

밝혀야 할 문제점3

의식 잃은 대통령을 들쳐업고 내려와 경호차량으로 세영병원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당시 경호차량은 어떤 차였고 탑승했던 사람은 전부 몇명이었나? 차량 내 좌석은 어떤 식으로 배정되었고 노통은 어떤 좌석에 어떤 자세로 태워졌나?

-> 차량탑승자에 대한 개별조사가 필요하다. 또한 차량 내부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다. 차량에서 분명히 혈흔과 함께 추락지점의 흙이나 나무조각, 풀 등이 나와야 한다.

오전 7시 ~ 오전 7시 35분 (세영병원)

내 생각으론 노통은 양산부산대병원 도착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거나 혹은 세영병원에서 사망하였을 것이다.

오전 7시경에 세영병원에 도착한 노통은 거기서 심폐소생술을 시행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상태가 호전될 기미가 없어 상급병원인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이송했다고 한다.

심폐소생술은 심장이 정지한 환자의 소생을 위해 시행되는 술식이다. 여기서 환자의 소생이란 사실 환자 심장의 소생이다.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였으나 호전될 기미가 없다는 말은 멈춰버린 심장이 아예 안 돌아왔거나, 심폐소생술로 인해 심장박동이 되살아 났다라도 금방 다시 멈춰버렸음을 의미한다. 이 상황은… 의사가 신이 아닌 이상 손을 더이상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 상급병원으로의 이송은 두 가지를 의미한다.

첫번째 세영병원에서 사망하고 나서 의전상 대형병원으로 옮겼을 가능성, 두번째 이송하다가 사망한다는 것을 100% 확신하면서도 의전상 대형병원으로 옮겼을 가능성이다.

어쨌거나 세영병원에서는 노통이 곧 사망할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사실… 의사입장에서.. 상태가 호전될 기미가 없어 타병원으로 이송하였는데 그 상태라고 하는 것이 거의 심폐소생술에 반응을 하지 않는 심장사에 준하는 상태였다면.. 그건 의사 자신이 환자의 사망을 확신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나 역시 응급실에서 일하는 의사로서 당시의 상황은 다음과 같을 것이다.

세영병원에서의 가상기록1

응급실로 노통 내원 -> 즉시 환자 상태 확인 및 당직의사 콜 -> 바이탈싸인이 어느 정도 유지되는 상태였다면 바이탈 유지하면서 즉시 뇌CT 및 X-ray 촬영 시행 -> 뇌CT상 심한 두부손상 관찰되어 상급병원 전원 필요하나 환자 상태 점차 나빠짐 -> 심장기능 정지하여 즉시 심폐소생술 실시 -> 지속적인 심폐소생술 시행에도 환자 상태 호전 없음 -> 이후 환자는 세영병원에서 사망하거나 혹은 사망가능성 경고하고 상급병원 전원. 이송도중 사망가능성이 아주 높으나 세병병원에서는 더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음.

세영병원에서의 가상기록2

응급실로 노통 내원 -> 즉시 환자 상태 확인 및 당직의사 콜 -> 바이탈싸인 좋지 않아 즉시 심폐소생술 실시 -> 심폐소생술 시행에도 불구하고 심장기능 정지 상태를 유지 혹은 잠깐씩 심장박동 돌아왔다가 얼마 안가 심장기능 정지 상태로 회귀 -> 이후 환자는 세병병원에서 사망하거나 혹은 사망가능성 경고하고 상급병원 전원.

내 생각엔 ‘가상기록1’이 더 신빙성 있어 보인다. 이유는 노통이 입은 환자복 및 세영병원에서 시행한 X-ray 기록 때문이다.

언론보도를 보면 양산부산대병원 내원시 노통은 세영병원 환자복을 입고 있었다 한다. 응급실로 이송되어 온 그 상황에 환자 상태가 좋지 않다면 환자복으로 갈아입히고 자시고 할 여유가 없다.

또한 3차 진술에서 의사는 노통에게 두부외상 외에 척추 및 오른발목 골절 등이 있었다고 한다. 두부외상과 골절 여부를 알았다는 것은 CT와 X-ray를 촬영할만큼의 생체징후는 나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세영병원 의사는 인터뷰에서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었고 호전기미가 보이지 않을만큼 상태가 위독했었므로 상황은 다음과 같을 것이다.

언론보도로 재구성해 본 당시 세영병원에서의 상황

내원 당시 노통은 심각한 외상에도 불구하고 바이탈싸인은 유지되는 상태였으며, 두부외상을 제외하고 신체 다른 곳의 외상 여부를 알기 위해 노통의 의복을 잘라내고 수액라인을 확보하고 기타 필요한 처치 후 뇌CT 및 X-ray 촬영을 갔을 것이다.(세영병원의 CT가 몇채널짜리인지는 모르겠으나 통상 CT 찍는데 시간은 5분 정도면 되고 X-ray도 금방 찍는다.)

이후 환자 상태가 급속히 나빠지기 시작하면서 심장기능이 정지해 버렸다. 즉각적인 심폐소생술이 시행되었으나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고 의사는 신경외과적인 처치를 위한 상급병원으로의 이송을 생각한다.

하지만 이송할 수 있을 정도로 환자의 상태가 좋지 않다. 이송 도중 사망할 가능성이 거의 99%이다. 하지만 환자 보호자(경호팀)들은 상급병원으로의 이송을 강력히 요구한다. 의사는 이송 도중의 사망가능성을 경고하고 이송을 지시한다.

밝혀야 할 문제점1

세영병원에서 시행한 의료적인 처치는 무엇인가?
-> 의료기록 및 검사내역에 관해 전부 공개해야 한다. 그러면 세영병원 내원 당시의 환자 상태를 알 수 있다.

밝혀야 할 문제점2

노통이 당시 착용한 의복은 어디 있는가?

-> 언론보도에 의하면 노통의 외투가 사고현장에서 발견되었다. 경호원이 추락한 노통의 외투를 벗기고 병원으로 이송을 했다고 진술했다는데…

외상환자의 의복을 함부로 탈의하고 심지어 업고 가는 건 다른 네티즌들이 많이 지적을 했으니 넘어가고.. 난 세영병원으로 노통이 이송되어 올 당시 어떤 의복을 착용한 상태였는지가 궁금하다.

노통 추락사에 대한 의혹 중에 ‘피 묻은 노통의 외투가 발견된 지점에 혈흔이 발견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고 이후 누군가가 외투를 가져다 놓은 것이다’라는 것이 있다.

이 의혹은 세영병원 내원 당시 노통의 의복 상태를 알면 바로 해결될 의혹이다. 또한 의복의 피묻은 상태로 노통의 외상여부를 추측할 수 있다.

그리고 또 하나더.. 병원에 내원한 외상환자의 의복은 응급실에서 벗겨내는 것이 아니다. 가위로 의복을 전부 잘라서 제거한다. 외상환자는 함부로 몸을 움직여서는 안되므로…

밝혀야 할 문제점3

이송시에 왜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헬기를 동원하여 이동하지 않았는가? 또한 양산부산대병원으로의 이송을 결정한 사람은 누구인가?

-> 전직대통령급의 VIP에 저 정도의 응급상황이면 당연히 가장 가까운 대형병원으로 가장 빠른 이송수단을 이용해서 가야한다.

신경외과가 있는 가장 가까운 대형병원은 마산삼성병원이었다. (세영병원-마산삼성병원 16km, 세영병원-양산부산대병원 52km) 아무리 환자가 사망에 준한 상황이라도 살리겠다는 의지가 있는 경우 신경외과가 있는 대형병원으로 최대한 빨리 가는 것이 필요하다.

양산부산대병원이 마산삼성병원보다 더 좋은 병원이라서 그 쪽으로 갔을 수도 있었겠지만 현재 중요한 것은 빨리 신경외과적인 처치를 시행하는 것이므로 양산부산대병원으로의 이송은 잘못된 결정이었다.

또한 양산부산대병원으로의 이송을 결정한 사람은 누구인가? 의사인가 아니면 경호팀인가. 통상 상급병원으로 환자를 전원할 때 어느 병원으로 이송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의사이다.

왜냐하면 이송할 병원에서 그 환자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되는지를 먼저 알아봐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송할 환자가 생기면 응급실에 근무하는 의사들은 상급병원에 먼저 전화해서 환자의 상태를 설명하고 보내도 되는지 여부를 물어본다.

그래서 보내도 된다는 허락을 맡으면 그 때 환자를 보낸다. 당시 노통을 담당했던 의사는 누가 이송을 결정했는지, 자신이 양산부산대병원으로의 이송을 지시했으면 왜 그렇게 지시한 것인지에 대해 공개해야 한다.

또한 전직대통령의 응급상황에 왠 자동차??? 헬기 불렀어야 한다.(의료장비가 탑재된 구급차량이 더 낫지 않으냐는 말이 있는 것 같은데…

당시 상황에서 필요한 장비는 휴대용 산소통, 심실제세동기, 환자상태 감시할 감시모니터, 수액 및 기타 의약품, 그리고 동승할 의료진이 전부다. 헬기에 다 실을 수 있다.)

밝혀야 할 문제점4

두부의 상처는 어떤 상태였는가? 그리고 신체 내 다른 부위의 상태는 어떠했는가?

-> 두부손상에 있어서 두부에 작용한 외력은 그 종류에 따라 서로 다른 흔적을 남긴다. 예를 들어 기다란 작대기에 맞은 상처와 망치로 맞은 상처는 모양이 다르다.

추락시에 바위에 부딪힌 상처와 땅바닥에 부딪힌 상처는 모양이 다르다.

노통은 부엉이바위에서 추락사하였는데 부엉이바위는 경사가 70도라고 한다. 경사 70도의 바위라면 멀리서 도움닫기를 하고 뛰지 않는 이상 떨어지다가 바위에 몸이 부딪힌다. 당연히 낙하도중 바위에 부딪히고 나서 튕기고 다시 다른 바위에 부딪히고 구르고를 반복하다가 산의 흙바닥에 떨어진다.

바위에 부딪히면서 두부손상이 발생하였으면 두부열상의 가장자리가 단단한 바위에 부딪히면서 으깨질 것이고 상처의 표면에 주로 흙이 묻어있거나 할 것이다.

바닥으로 직접 추락한 경우는 두부열상 깊숙히 흙이나 풀 등이 들어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말하자면 직접사인으로 지목되는 두부외상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

또한 신체내 다른 외상의 정도를 알아야 한다. 당연히 온몸은 긁힌 상처로 가득해야 하고 팔다리의 일부분은 거의 꺽이거나 적어도 깊은 열상 정도는 있어야 한다.

밝혀야 할 문제점5

응급실 CCTV를 공개하라.

-> 응급실을 운영하는 병원은 응급실에서 혹시 발생할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 이를테면 응급실에서의 난동, 환자 사망시의 책임여부공방 등에 대한 증거수집을 위해 CCTV를 가동하게 된다.

노통 내원 당시의 CCTV를 공개해서 당시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밝혀야 할 문제점6

권양숙 여사는 노통의 상태를 언제 처음 보고받았나? 왜 세영병원으로 직접 오지 않았나?

-> 권양숙 여사는 9시 30경이 되어서야 양산부산대병원에 도착했다는데…

도대체 오전 6시 40분 사고 이후 세영병원으로 노통이 이송될 때까지 왜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은 것인가? 혹시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한 것인가?

밝혀야 할 문제점7

세영병원 내원 당시 현재 세영병원 내과과장말고 다른 당직의사가 있었다는 말이 있는데 그 사람은 누구인가? 가장 먼저 노통의 상태를 살펴본 의사로서 그 사람의 진술이 꼭 필요하다.

오전 7시 35분 ~ 오전 8시 13분 (이송중)

차량을 통한 양상부산대병원으로의 이송이 이루어지는 상황이다.

밝혀야 할 문제점1

이송 중의 노통의 상태는 어떠했는가?

-> 당시 동승한 의료진은 이송시의 의료기록을 공개해야 한다.

오전 8시 13분 ~ 오전 9시 30분 (양산부산대병원)

언론보도에 의하면 노통이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로 내원하였을 때 다들 DOA(death on arrival)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말 그대로 사망한 채로 실려왔다는 뜻이다.

이런 경우 응급실 의사들은 어쨌거나 소생술을 시행한다. 만에 하나의 가능성을 위해… 하지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여도 반응이 없어서 9시 30분 경 심폐소생술을 중단했다.

병원에서는 환자의 사망시각을 의사가 사망선고를 한 시간으로 잡는다. 그래서 외부에서 실려온 환자의 상태가 DOA라 하더라도 심폐소생술을 끝내는 그 시점을 사망시간으로 잡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는 것 자체가 환자의 사망을 인정하지 않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언론에 보도된 사망시간은 그래서 오전 9시 30분이다. 오전 9시 30분에 양산부산대병원의 어떤 의사가.. 노통에게 사망선고를 내렸을 것이다….

결론..

1. 증거를 토대로 결론을 내리십시오. 사건의 중대성에 비해 도무지 증거가 없습니다!!!! 수사당국은 증거부터 수집하십시오. 길가에 떨어진 머리카락 하나까지 수집해야 합니다!

2. 노통의 시신은 부검해야 합니다. 전신의 상태에 관한 정확하고도 객관적인 자료가 필요합니다.

3. 사고현장감식을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합니다. 현장에 대한 증거 없이 자살로 결론내리면 안됩니다. 모든 증거를 총괄하여 자살이라는 결론이 도출되기 전까지 노통의 죽음은 의문사입니다.

4. 사건관련자들은 모두 다 재조사를 받아야 합니다. 유일한 목격자인 경호원의 진술이 번복되는 상황입니다.

5. 상기 2,3,4에서 나온 자료들을 토대로 사건 발생 당시의 상황을 시뮬레이션해야 합니다. 몇시에 어디서 어떤 자세로 어떤 바위들에 충격 후 추락했는지까지 모든 상황을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6. 의혹을 제기하는 주체들이 납득할 수 있는 누군가가 수사 전체를 감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수사를 맡은 경남지방경찰청은 유일한 목격자인 경호원의 진술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한 채 수사를 종결하려 했습니다.

그날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은 알아야 할 권리가 있습니다. 진실을 알려주십시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님.. 편안하시길 빕니다.

p.s.) 어제 저녁 뉴스를 보니 인근의 회사원이 등산 도중 경호원을 만났었다고 하더군요. 그 회사원에게 노통을 경호한 사람의 사진을 보여 주고 그 때 만난 경호원이 그 사진 속의 사람이 맞는지 확인하게 하십시오.

만약에 두 인물이 다르다면 그 날 산속에는 노통과 경호원 두 사람말고 또 다른 제3의 인물이 있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덧글1>

언론에서 노통 사고 당시의 혈흔을 공개했네요. 가소롭습니다. 위에서 설명하였듯이 외상성지주막하출혈을 야기할 정도의 두개골 골절 및 11cm 두피열상이면 적어도 수도꼭지를 쫄쫄쫄 들어놓은 듯한 출혈이 발생합니다. 저 사진으로 알 수 있는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저 혈흔 주위로 대량의 혈흔이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
2. 두피손상은 떨어지는 도중 언덕 중턱 바위에 부딪히면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면 낙하예상경로 주위로 흩뿌려진 여러 개의 혈흔들이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
3. 혈흔의 모양이 원형이고 주위로 튄 듯한 양상이 두드러지지 않은 것을 보아 혈액이 튄 방향은 바위면에서 봤을 때 수직 90도 방향이며 바위면에서 그리 떨어지지 않은 높이에서 혈액이 떨어졌을 것이다.
4. 혈액을 채취해서 DNA 감식을 의뢰하여 혈액의 주인이 노통인지를 알 수 있다.
5. 서거 다음날 봉하마을에는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는데 어떻게 저 혈흔은 그대로 있지?

덧글2> 혈흔 관련해서 추가사항

1. 제가 위에서 말한 바위면에서 그리 떨어지지 않은 높이라 함은 말 그대로 몇십센티미터 높이입니다.

혈액은 구성성분 중 40% 정도가 적혈구 등의 고체성분입니다. 물보다 점성이 좀 있는 편이죠. 그래서 바닥에 떨어져서 튀는 피가 다시 주위로 튈 때는 좁은 반경 내에 대부분 있게 됩니다.

응급실에서 외상환자들 받아볼 때 경험으로 볼 때 혈액 한 방울이 30센티미터 위에서만 떨어져도 좁은 반경을 가진 피 튄 자국이 나타나게 됩니다.

공개된 혈흔은 꼭 바위 바로 위에서 살며시 떨어뜨린 것 같더군요. 마치 그 혈액을 떨어뜨린 사람이 자기 몸에 그 피가 튈까봐 걱정하면서 떨어뜨린 것처럼….

덧글3> 세영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것은 맞는가?

1. 상기 질문에 대해 저는 일단은 심폐소생술을 시행했을 걸로 생각합니다.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로 노통이 내원할 때 기도삽관(intubation, 자발호흡이 없는 사람에서 저환기 및 저산소증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기도에 관을 집어넣고 강제로 호흡을 시키는 것)을 하지 않았다는 글을 저도 다른 네티즌이 쓴 글을 읽고 알긴 했는데 언론사 보도로 확인한 내용이 아니라 기술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응급실에서 이루어지는 심폐소생술의 경우 기도삽관 상태에서 시행하는 것이 정석이죠. 하지만 꼭 그렇지는 않죠. 예를 들어 의사가 기도삽관에 실패하거나, 경추손상 가능성으로 통상적인 기도삽관이 불가능한데 코를 통한 기도삽관을 할만한 장비가 없거나 등…

그 당시 상황이 어땠는지에 따라 심폐소생술 시행 여부는 논란이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관련 의무기록 및 CCTV 공개가 필요한 것입니다.

덧글3-1> 기도삽관에 대해 부가 설명

1. 통상 환자 이송시 특히나 중환을 이송할 때는 기도삽관을 반드시 하고 가는 것이 정석입니다. 왜냐하면 이송중에 어떤 이유에서건 호흡곤란이 발생하면 구급차 안에서는 대처 자체를 할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사실… 어떤 분께서 지적하셨듯이 정말로 기도삽관 없이 자가호흡이 없는 심한 두부외상 환자를 52km 거리의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은… 제 짧은 식견으로 비추어 봐서는 거의 환자의 소생가능성을 0%로 잡고 있었다는 말이 됩니다.

덧글4> 부검에 관해..

1. 부검에 대한 말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검은 사인이 불분명한 사체에 관하여 그 사인을 밝히기 위한 작업입니다.

사실 사람이 사망한 경우 우리나라는 주로 의사가 망자를 1차적으로 검안하고 그 사람이 평상시 가지고 있었던 질병이나 사망에 이르게 된 외인(external cause)을 판단기준으로 사인을 작성하지요. 하지만 의사가 봤을 때 사인이 정말로 불분명하거나, 사인이 명확한 듯 해도 망자의 유족이 그 사인에 반발하여 경찰에 변사신고를 하면 부검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노통의 경우 양산부산대병원에서 두부손상을 사인으로 판정하였으므로 일단은 부검의 케이스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유족이 원할 경우는 가능하지요.

부검은 신체 내외를 총괄하는 아주 자세한 신체검사라고 보시면 됩니다. 신체 내부의 모든 공간(머리속, 목, 가슴, 배 등)을 열어서 그 내부 장기를 적출하여 장기의 상태 관찰 및 약물반응검사 등을 진행하는 과정입니다.

유족의 입장에서는 망자를 두번 욕되게 하는 것이라 여겨져서 꺼려할 수 있는 작업이죠. 하지만 노통의 경우 부검이 필요하다면 단순한 신체관찰 및 방사선학적인 촬영 등 최소침습적인 방법으로 필요한 검사만 하는 건 어떨까 싶습니다. 하지만 역시나.. 이건 제 개인적인 생각일뿐이고 결정은 유족들이 해야 하는 겁니다.

덧글5> 노통 추락후 28분간 방치되었다는 기사.(기사의 행간을 주목하세요.)

1. 6시 14분~17분 사이에 노통이 부엉이바위에서 추락했고 이후 28분여간 혼자 남겨져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네요.

노통의 두부손상 상태로 보았을 때 노통의 사인은 두부손상이 아니라 과다출혈일 수도 있겠습니다.

의식소실상태에서 지혈시도조차 없이 30여분을 그 상태로 있었다면 출혈양이 상당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물론 인체의 혈액응고작용으로 피가 저절로 멎어서 경호원이 발견할 때까지 노통은 살아계셨겠지요.

일단은 출혈은 많았으나 목숨은 붙어 있었다는 가정하에… 지금 상태에서는 추락한 현장이 더 이상 손상되기 전에 그 장소를 빨리 찾아내야 할 것 같습니다.

의식소실상태에서 과다출혈하면서 한 자리에 머물렀으니 분명히 과다출혈의 흔적을 간직한 혈흔의 흔적이 부엉이바위 아래에 있을 겁니다.

상황이 저런데 현장조사에서 혈흔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은 노통의 사인이 추락사가 아니거나 경찰이 초동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3/3]   12345  IP 121.128.189.x    작성일 2018년4월21일 15시53분      
약의적이지 않던데.....정확히 핵심을 찦어낸 동영상이던데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98997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558956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63622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543231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408220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8602
5
25
04-03 20:17
128018
세월호는 인간이 인위적으로 만든 재앙이다. 2 김순신 1389 21(11:0:6) 02-01 14:40
125926
여비서와 시장이 서로 사랑하면 죄가 되나요? 김순신 1166 0(8:0:8) 07-15 10:59
125917
이순신은 여진과 세번 관계했다 여진이 아파 울었다 (1) 김순신 1149 0(10:1:8) 07-14 10:09
125903
조선시대에 수령사또가 관노하고 섹스 할 수 있었다? 김순신 1159 2(10:1:10) 07-13 14:41
125691
신천지는 청년들의 꿈을 심어주는 종교 단체이다 김순신 1258 5(10:0:11) 06-30 14:44
125577
남조선은 분쟁에 대비해야 한다 김순신 1065 0(5:0:5) 06-22 08:42
125445
개성공단 곧 재가동 가능성 아주 농후하다 김순신 1349 1(12:1:12) 06-12 09:41
125312
도가 지나친 친일주의 빤스 녀들 (7) 김순신 1710 20(15:0:19) 06-01 18:55
125245
반성없는 똥물에 튀길 .... (9) 김순신 2214 22(18:0:22) 05-26 10:13
125054
일부 다처제에 꼭 반대해야 하나? 회의론 (2) 김순신 1283 6(9:0:10) 05-14 08:15
125034
비례대표제 꼭 있어야 하나? 회의론 확산 김순신 1143 7(12:0:13) 05-12 20:14
124994
학교에 꼭 다녀야 하나? 회의론 확산 (26) 김순신 1524 9(15:1:17) 05-10 14:52
124979
학교 꼭 다녀야 하나? 회의론 확산 (6) 김순신 1111 5(8:0:9) 05-09 11:41
124850
중국 일본 코로나 불륜급증 사회이슈 (Song by Black ... 김순신 1010 15(5:0:8) 04-30 09:02
124831
정치에 광신적인 남조선 사람들 (2) 김순신 1409 10(8:0:10) 04-28 09:35
124554
해군 입대했는데 아버지가 참모총장…경남 진해 황기... 아이엠피터 1279 0(5:0:5) 04-09 10:27
124541
남조선 코로나 지원금 1인당 140만원이 합당 김순신 1056 10(8:1:9) 04-08 11:42
124510
[대만] 세계최고 하루 1,500만장 마스크 생산성공 김순신 979 5(4:1:5) 04-06 15:34
124506
[일본] 비상사태선포 8일 오전 0시부터 5월 6일까지 김순신 1370 5(7:0:8) 04-06 11:09
124503
[러시아] 코로나로 국민투표 연기함 김순신 1228 10(4:0:6) 04-06 09:19
124482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중국보다 먼저 존재 가능성 (1) 김순신 1196 10(4:0:6) 04-05 17:06
124481
[일본] 코로나 다수는 카바꾸라 호스트바에서 발생 (1) 김순신 1218 5(6:0:7) 04-05 14:05
124473
이달 말쯤 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을 ... (1) 김순신 1016 5(6:0:7) 04-04 23:01
124468
코로나 대처 잘했다 지지율 68.5% 급등 (1) 김순신 1259 10(9:0:11) 04-03 10:18
124466
남조선 코로나로 생긴 4가지 그룹 (1) 김순신 1044 10(6:0:7) 04-03 09:55
124440
남조선 사람들은 은근히 일본인보다 더 일본걱정 하네 김순신 1144 0(6:0:6) 03-31 09:49
124399
검찰총장 님은 이제 사퇴해야 정답이 아닌가요? (1) 김순신 1339 5(5:1:5) 03-27 19:55
121485
문대통령도 윤석열총장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6) 김영수 2412 0(5:1:7) 09-11 14:09
121438
최성해 총장 ‘허위 학력’ 결정적 증거 찾아낸 네티... (8) 아이엠피터 1915 1(5:1:6) 09-10 09:22
118932
3절 아베 신조의 현 일본 총리 초보 정치인 시절 (1) 김순신 1635 5(7:1:8) 08-12 10:47
110874
고 발 장 (4) 신상철 1730 20(4:1:6) 03-27 16:04
106971
국회의원 해외 방문 출장보고서의 끝판왕 ‘표창원’ 아이엠피터 1976 7(4:0:5) 02-20 09:28
106895
반항하는 시대 (후편) (1) 김순신 2517 5(8:4:8) 02-15 16:56
105953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6) 이기명 2126 5(4:2:6) 02-01 13:59
105942
다시, 촛불을 들 시간이다 (3) 권종상 1936 20(4:1:8) 02-01 04:07
100756
천안함 ‘어뢰’에 대하여 (8) 신상철 3116 10(4:0:6) 12-12 09:57
81740
욱일기 실드 친 ‘조선일보’는 일본 우익 대변지인가 (2) 아이엠피터 2027 5(5:0:5) 10-08 10:07
81270
미스터 션샤인, 그리고 계속되는 촛불혁명 (2) 권종상 2175 10(4:0:6) 10-02 19:34
80486
전라도식 가정교육 (3) 감탄이 절로 1758 15(16:0:11) 08-22 12:35
80484
세월은 눈물도 마르고 혈육의 정도 식게 하나? (8) 꺾은 붓 1736 20(6:0:10) 08-22 12:16
80482
아이엠피터같은 부류들이 싫어하는 기사와 댓글 (3) 무조건 빨어 1323 15(7:0:9) 08-22 12:02
80477
경제 기사를 그대로 믿으면 안 되는 이유 (4) 아이엠피터 2803 10(11:0:12) 08-22 09:50
80476
촛불혁명 방해 세력 3적은 누구인가? (6) 프레시안 2272 10(9:0:11) 08-22 09:06
80473
문재인 어떻게 최순실보다 일을 못하냐? ㅋㅋ (2) 아놔 1645 30(13:0:7) 08-22 03:23
80470
전기요금 폭탄!! 한달전보다 최고 5배↑↑ (2) 문재앙 1492 5(5:0:6) 08-21 23:21
80204
동아일보의 ‘김경수 죽이기’, 허익범 특검도 연루됐... (4) 아이엠피터 2076 0(4:3:6) 08-07 10:15
80029
계엄령과 하극상 (3) 이기명 2353 25(4:0:7) 07-30 14:14
77175
지선 승리하자, 문재인 독선 운운하는 ‘조선일보’ (2) 아이엠피터 2605 10(5:2:7) 06-15 10:21
74974
종왜역도 베충이 댓글 蟲 능지처참과 삼족을 넘어 구... 종왜역도 능... 1820 20(6:0:10) 05-26 10:36
74033
열심히 일한 정부 vs 놀고먹는 국회 (feat. 자유한국... (2) 아이엠피터 2718 10(5:0:6) 05-08 08:54
72907
홍준표-천상천하(天上天下)에 유아독존(唯我獨尊)이로... (6) 꺾은 붓 3237 20(4:0:5) 04-28 09:16
71935
김경수를 향해 대한민국 기레기들이 총출동했다 (4) 아이엠피터 3225 5(6:1:7) 04-20 11:01
김정숙 여사 경인선 발언, 원본 영상 보니 악의적 왜... (3) 아이엠피터 3176 5(6:0:6) 04-19 09:03
67762
이명박근혜 시대의 의문사들도 명명백백하게 밝히자 (2) 권종상 3184 30(4:0:9) 03-18 12:03
65937
[원희복의 인물탐구]천안함 진실투쟁 8년 신상철 “북... (8) 경향신문 3535 6(6:1:6) 03-12 09:10
64751
주진우 기자가 ‘스트레이트’ 방송 전에 남긴 의미심... (3) 아이엠피터 3939 20(4:1:8) 03-05 10:11
64087
천안함 참사의 진짜 책임자는 누구? (3) 한겨레 4007 5(5:3:5) 02-26 16:14
63823
[성명서]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재조사 요청 (6) 편집국 4377 20(7:1:11) 02-24 09:58
63599
천안함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청와대 청원! (9) 편집국 5166 15(8:3:10) 02-23 16:30
63297
평창올림픽 보도, 최악의 ‘기레기’는? (2) 아이엠피터 3557 25(5:0:10) 02-12 09:29
60208
최저임금 망국론으로 문재인 정부 위협하는 ‘조중동... 아이엠피터 3527 15(6:0:7) 01-12 13:24
57543
중국이 문제인을 피한게 아니라네 (2) 바보강경화 2461 20(10:0:5) 12-14 05:45
57538
중국에서 홀대받는 문재인 (2) 등신외교 2555 5(8:0:6) 12-13 23:57
57537
중국 가서 할일 드럽게 없는 문씨 (2) 한가한문제인 2696 20(9:0:4) 12-13 15:17
56777
송영무로는 국방개혁 불가능하다 (3) 권종상 3503 5(6:2:5) 11-27 22:09
55183
IP : 63.88.98.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 똥을 싸 문지... 종왜 매국역... 2285 10(8:0:11) 11-11 19:24
52796
케네디 암살 관련 비밀문서 해제, 그리고 우리가 밝혀... (2) 권종상 3436 30(4:0:8) 10-27 08:51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2648 10(7:0:4)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2765 15(7:0:4) 09-19 00:44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2404 5(5:0:6) 09-16 08:33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2387 20(12:0:8) 09-15 08:33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2) 불쌍한이니 2861 5(9:0:8) 09-14 23:57
45982
그땐 왜 그랬을까? (2) 좌좀선동 2619 20(9:0:5) 09-13 11:23
45969
안철수의 포지션 변경! (3) 시다의꿈 2927 10(4:0:5) 09-12 14:36
45967
3류 정치인 안철수가 국민을 깔보고 있는 증거 (1) 아이엠피터 3061 10(4:2:6) 09-12 09:46
44688
남북대화의 장을 다시 열 수 있는 방법은 (4) 권종상 3107 15(4:0:5) 09-04 17:43
42978
촛불로 세워진 민주정부에 바란다 (5) 정현주 3566 35(4:0:9) 08-15 10:04
42962
헤이 민주당 쥐새끼들 (4) 시지프스 3462 36(14:1:7) 08-13 22:17
42863
IP 142.54.92.x 요 아이피로 발악 하는 쥐닭동체 베충... 베충이 박멸 2584 15(6:0:9) 08-07 17:30
42857
김정은 퍼주려던 러시아가스관 사업 한반도빼 (2) 코리아패싱 2772 15(8:0:5) 08-07 07:30
42856
한국GM 철수 공식화…"철수해도 막을 길 없다" (3) 이게나라냐? 3061 15(9:0:5) 08-07 07:23
42855
문제인 지지자들의 뒤늦은 후회 (3) 집없는서민 2985 15(8:0:5) 08-07 07:18
42854
문슬람들이 얼마나 무뇌인지 알아보자 (2) 문베충 2652 15(8:0:5) 08-07 07:03
42853
"한국이 찬물 끼얹어" 中왕이, 사드 작심비판, 간경화... (4) 간경화 2840 25(11:0:5) 08-07 03:38
42852
(팜)이명박 욕하는 문슬람 친구 아닥시킨 썰 (5) 우리이니 3024 30(11:0:5) 08-07 03:34
42829
지금 문제인 뽑은 인간들의 상황 (1) 깨소금맛 2784 15(16:0:13) 08-05 01:30
42828
문제인 찍은 교대생들에 대한 일침 (3) 2714 15(17:0:13) 08-04 23:02
42824
3,500명 규모의 국정원 여론조작팀 - 원세훈과 이명박... (3) 최병천 3248 25(4:0:8) 08-04 10:21
42823
종왜 매국역도 만고역적 왜구노비충 괴수 오까모도 미... (1) 종왜 매국역... 2502 30(39:1:34) 08-04 10:04
42818
한국을 최고로 망쳐논 매국노집안 박근혜 가계도 (4) 3250 35(11:0:18) 08-04 03:49
42810
트럼프 한국전쟁일으켜도 한국서하니 미국인괜찬고 한... (5) 진짜보수 3180 35(5:0:11) 08-03 13:47
42788
돈받고 지럴하던 어버이연합과 일베 돈받앗는지 또 지... (3) 진짜보수 2829 25(4:0:8) 08-02 15:54
42778
한겨레의 황당한 ‘청와대 탁현민’ 비난 논리 아이엠피터 3256 5(5:0:6) 08-02 09:40
42758
문재인 동무 (4) 남로당 2431 30(19:1:14) 07-31 23:15
42755
김정은 암살작전이 정답이다. (8) 병파 3271 5(15:1:12) 07-31 12:28
42753
문재인이 종북되면 종북들은 좋아할까? (4) 라도관파ㄹ이 2646 10(13:0:11) 07-31 11:20
42752
문재인과 그 추종자 새끼들은 지옥에 떨어져야 한다 (4) ㅇㅇ 2825 0(11:0:11) 07-31 10:55
42747
위대한 영도자와 쥐명박닭그네문죄인 (4) 라도관파ㄹ이 2581 25(15:0:10) 07-31 05:26
42746
전작권 없다고 조롱만 하는 새끼들은 반민족행위자... (2) 라도관파ㄹ이 2683 35(17:0:10) 07-31 05:04
42745
김정은이 통일을 바란다면 ICBM보다 먼저.. (2) 라도관파ㄹ이 3040 40(18:0:10) 07-31 04:48
42744
우리민족이 ICBM 가지니 즐겁냐? 전라도놈아.. (3) 라도관파ㄹ이 2598 35(17:0:10) 07-31 04:38
42722
신고리 5·6호기, 태양광 지붕 529만 개 필요 (9) 한심한문제인 2673 25(13:0:8) 07-28 22:49
42721
한심한 문제인 (6) 이게나라냐? 2585 30(13:0:7) 07-28 22:42
42704
못배우고 무식한것들이 무섭다는거 (5) 이성을찾자 3230 30(13:0:6) 07-27 00:23
42688
비리의 끝판왕, 죽은 자도 살려냈던 조선시대 ‘아전... (1) 아이엠피터 4660 15(4:0:6) 07-25 12:59
42678
헌정사상 최초, 추경안 표결 사기 친 ‘자유한국당’ (2) 아이엠피터 4027 5(5:1:6) 07-24 09:38
42659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1) 프레시안 3871 10(4:1:6) 07-21 12:36
42655
[Review] "천안함 파손부위, 선박과 충돌 증거" (4) 편집국 5298 0(4:1:5) 07-20 23:43
42652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사용은 최순실 때문... (2) 아이엠피터 3686 20(4:0:7) 07-20 13:30
42628
대통령이 북에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한 미국과 일본... (1) 편집국 3220 20(4:2:8) 07-18 13:31
12345678910 ..2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