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지방선거 8일 전, 잘하고 계신 박근혜와 새누리당
  번호 6207  글쓴이 화씨 911  조회 4326  누리 435 (465,30, 5:5:6)  등록일 2014-5-27 10:52 대문 3


지방선거 8일 전, 잘하고 계신 박근혜와 새누리당
(WWW.SURPRISE.OR.KR / 화씨 911 / 2014-05-27)

 

1. 김기춘은 왜 까면 깔수록 의혹만 더 많아지는지…

심재륜 전 고검장이 김기춘이가 법무부 장관일 때 자신이 구원파 수사 책임자였는데 한참 수사 중에 교체되었다고 주장했네요? 그런데 이 주장에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정기인사’였다고 부랴부랴 해명했어요. 하지만, 민경욱의 해명보다 심재륜의 발언이 훨씬 진실에 가깝더군요.

심재륜이는 “전쟁 중일 때는 장수를 바꾸지 않는 법인데, 1991년에는 수사 지휘 사령탑으로 대전지검 차장검사였던 저는 물론 부장검사, 담당검사까지도 새로 교체됐다. (인사문제로) 수사에 쫓길 수밖에 없었다”고 했거든요?

하지만 이 발언에 대해 민경욱이는 “1991년 당시 김기춘 당시 법무부 장관이 오대양 사건을 재수사하던… 검사를 이례적으로 교체했다는 주장이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고 당시 인사는 미리 예고된 정기인사였다. 대전지검 차장검사의 인사는 오대양사건 수사와는 관련 없이 미리 예고된 정기인사였다”고 해명했죠.

그렇다면… 민경욱의 해명대로 정기인사였다면 차장 검사, 부장 검사, 담당검사까지 몽땅 바꿔버려도 되는 걸까요? 한 곳에서 31명이 떼죽음을 한 의혹사건을 수사하는 수사팀을 수사 중에 ‘정기인사’라는 이유로 몽땅 바꿔버려도 되느냐는 거지요.

그래서 말인데 금수원 정문에 걸렸던 “김기춘. 갈데까지 가보자”고 쓰인 현수막에 상당한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 검찰이 ‘오대양 사건에 구원파는 관계없다’고 서둘러 입막음을 하면서 ‘김기춘 현수막 내려달라’고 읍소하는 형국이죠. 따라서 김기춘이 비서실장으로 있는 한 구원파 유병언 수사도 검찰의 독립도 불가하다는 것만 확인될 뿐입니다.


2. 선거의 여왕답게 선거용으로 발탁한 안대희도 양파네요.

한 때 ‘국민검사’라며 환호를 받던 안대희가 박근혜 대통령 후보 당시 한광옥을 박근혜가 영입하는 것을 반대했었지요. 비리 전력자를 쓴다는 것이었는데… 국무총리로 지명되고 보니 한광옥보다 더한 인물이 안대희로군요.

한광옥이야 노무현 정권에서 김대중 격하작업 할 때 본보기로 걸려 거금(?) 3,000만 원을 나라종금으로부터 받았다고 소추되었지요. 다른 여러 혐의도 받으면서 비리 천국인 것으로 언론이 죽였지만 다 무죄가 나왔으니 결국 3,000만 원만 죄 값을 받았어요. 근데 이때 한광옥을 수사한 책임자가 안대희였어요.

그 안대희는 대법관 지내고 박근혜 선대위 고위직 지낸 뒤 변호사 개업해서 5개월에 16억 원을 땡겼네요? 이 16억 원을 그냥 몽땅 수입으로 잡을 수 있었는데 총리로 지명되니까 부랴부랴 4억2천만 원인가를 어디다 기부했다는 군요.

그래도 수입이 10억 원이 훨씬 넘었고 이중 세금 2억몇천 내고 8억 넘는 수입입니다. 계산하면 순수입만 한 달에 1억5천이 넘은 거지요. 더 웃기는 것은 국세청의 세무조사 적정성을 위하여 지난해 출범한 ‘세무조사감독위원회’ 초대위원장을 하면서 세무조사를 받는 기업의 변호를 했다는 겁니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거죠.

▲ 靑, 새 총리에 안대희 전 대법관 내정. 사진출처:연합뉴스

관피아 척결 적임자라고 박근혜가 안대희를 세웠는데 전형적 관피아가 안대희였어요. 그러고도 뭐 이런 의혹이 계속 터지니까 청문회에서 해명한다는데, 가능하겠어요? 이명박이가 정동기를 감사원장 시키려다 대검 차장 검사로 퇴임한지 11개월 동안 7억 원을 번 것으로 나타나면서 전관예우라는 사실만으로 낙마했죠. 안대희는 그거 알까요?. 암튼 안대희 불러다가 한 건 하려던 박근혜도 당사자 안대희도 혹 떼려다 붙인 거 같군요.


3. 돈공천 새누리당 혈통은 이번에도 그냥 넘어가지 않는군요.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인 유승우 의원(지역구 경기 이천) 부인이 공천헌금 2억원을 받았다가 돌려준 것으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했군요. 새누리당의 이천시장 후보 공천을 받으려던 예비후보자가 유승우 의원 부인에게 2억원을 줬다가 공천 탈락 후 돌려받았다는 진정서를 이천시선관위에 냈으며 선관위는 곧바로 검찰에 수사의뢰했답니다.

동영상도 있고 녹취파일도 있어서 지금 새누리당이 당혹감에 빠져있다는데…김현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아직 확인단계다. (선관위에서 유 의원을 수사의뢰 한 사건은) 당에서는 알고 있다”면서도 “지금 당장은 공식입장이 없다”고 했답니다.

그리고 김 대변인은 “만약 사실이라면 당연히 처벌을 받아야 되고, 사실이 아니라면 정치공세니까 그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한 사실관계를 밝혀야 될 것”이라며 “선관위와 경찰로 이첩이 됐다고 하는데 확인을 해봐야 한다”고 했답니다. 일단 빠져나갈 궁리로 ‘사실이 아니라면 정치공세’ 어쩌고 드립도 했군요. 하지만 유승우 의원이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장이었고 돈은 부인이 받았다가 돌려줬다는 점에서 팽팽한 경기도지사 선거 판세에 대형 악재로 급부상, 전전긍긍하는 모양새임은 틀림이 없습니다.


4. 민경욱이는 박근혜에게 트로이의 목마로군요.

“민간잠수사가 일당 100만원, 시신 1구 수습시 500만원을 받는다”고 말했다는 민경욱, 이 내용이 연합뉴스에 보도된 뒤 민경욱은 지금 똥오줌을 못 가리는군요. 일단 보도 직후에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죠.

그런데 부인에도 불구하고 계속 확산되자 “현재 잠수사들이 오랜 잠수 활동에 심신이 극도로 피곤하고 시신수습 과정에 심리적 트라우마도 엄청나다”며 “(그래서) 가능하다면 정부가 인센티브를 통해서라도 피곤에 지친 잠수사들을 격려해주기를 희망할 것이라는 저의 개인적인 생각을 이야기했던 것"이라고 했어요. 그리고는 "그 취지야 어찌 됐든 발언이 보도하는 과정에서 현장에서 묵묵히 헌신적인 구조와 수색 활동을 벌이시는 잠수사들의 마음을 상하게 했을까 깊이 우려된다"고 말했답니다.

따라서 이 말을 종합하면 어떻든 일당 100만 원, 시신 한 구 인양 시 500만 원 발언을 한 것은 진실인 셈이죠. 그래서 지금 수색작업 중인 민간잠수사들이 강력 반발하면서 수색작업에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답니다. 그는 앞서도 서남수 교육부장관의 라면 파동때도 “라면에 계란을 넣어서 먹은 것도 아니고, 끓여서 먹은 것도 아니다”라고 했었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207
최근 대문글
- 박성제
- 비자금세탁
- 뉴스타파
- 이준구
- 아이엠피터
IP : 112.146.142.x
[1/2]   유희  IP 60.234.225.x    작성일 2014년5월27일 16시24분      
'구원파'와' 김기춘'의 세기의 대결!!

구원파 힘내시라~~~~

*지미....이상한 종교집단을 응원할 때도 있구만~
[2/2]   유희님~!  IP 112.156.78.x    작성일 2014년5월28일 00시18분      
정말 지미~ 이상한 개독집단(개독이 다 그렇지만...)을 응원할 때도 다 있네요.
민갱욱이...참 얼굴값도 못하는 지지리도 불쌍한 놈입니다. 전엔 그렇게까지는 안 봤었는데...
더러운 똥구덩물에서 까마귀 똥파리처럼 똥을 주워 먹느니 차라리 배고파 죽는 백로가 되길 바랬습니다.
죽어서도 추앙받는 사람과 뒈져서도 욕 먹는 사람이 되면 쓰겠습니까?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4) 김도성 PD 382178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5) 신상철 13411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7610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143551
86
40
10-28 09:10
32293
☦5명 여신도 후배위 엎드려, 키>165 150명씩... (5) 수천명 당해 3148
245
0
09-05 01:20
23208
☩대검 중수부장도 떠는 한국 마피아두목!☩... (3) ☩大馬... 5430
244
0
12-13 01:59
23125
☦맞아죽을 각오하고 이글 올립니다☦ (3) ☦전원... 3998
255
5
12-11 01:47
19119
시다님 여기서 글 그만 올라세요 (2) 부탁해요 2982
235
30
07-26 01:44
6227
(서프폿)그녀를 믿지마세요. (2) 권총찬 8749
490
30
05-27 23:42
지방선거 8일 전, 잘하고 계신 박근혜와 새누리당 (2) 화씨 911 4327
465
30
05-27 10:52
6171
김기춘은 놔두고 안대희를 내세운 ‘선거의 여왕’ 아이엠피터 3944
480
25
05-26 09:51
6147
세월호 구조장면-해경은 시간을 두고 계획대로 구조하... 2=2 4892
470
20
05-25 21:00
6127
"쿵소리"와 기울기 이벤트에 대한 판단 (4) 분석관 5066
450
30
05-25 09:18
3680
민주당이 사는 법 (13) 신상철 9942
235
0
01-30 02:47
3615
[긴급] 개표조작의 증거를 제시합니다 (18) 신상철 60921
215
10
01-26 01:02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