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세월호 인천~맹골도 선회지점까지 개략적인 검토
  번호 4964  글쓴이 분석관 (thedawn)  조회 29744  누리 102 (118,16, 24:16:1)  등록일 2014-4-22 11:02 대문 16


세월호 인천~맹골도 선회지점까지 개략적인 검토
(WWW.SURPRISE.OR.KR / 분석관 / 2014-04-22)


당국이 선회각도를  110도에서 45도로 교정했고, 선회 전에 전체 정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침몰의 결정적인 이유가 조타와 상관 없이 일어났다는 것을 의미하죠. 전체 정전 때문에  전기신호와 동력장치로 움직이는 조타시스템은 의미가 없으니까요.

그 전부터 점점 커지는 기울어짐과 지그재그 운항, 선회 지점까지 예정시간보다 연착을 일으킨 운항속도감소나 항로길이 증가, 선회 전의 전체 정전을 설명할 수 있는 상식적인 추론은 큰 구멍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작은 좌측의 파공에 의한 지속적인 침수에 의한 치우침과 부력감소가 가장 유력할 수 밖에 없겠죠.

그 전에 생존자들의 증언에서 지그재그 항행을 반복했다는 것은 상당 지점에서부터 지속적인 침수가 일어나서 좌우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이를 보완하기 위한 현상으로 추정할 수 있죠. 즉, 좌측 치우치는 쪽으로 YAWING이 교정되지 않기 때문에 그 방향으로 항행하다고 다시 방향을 반대로 교정하는 행위를 반복한 것이죠. 따라서 항로길이도 길어지기 때문에 정상속도를 유지했더라도 연착을 일으킨 이유가 되겠죠.

맹골수도를 지날 때 평소  항로보다 병풍도로 치우친 항로선택도 침수에 의한 좌측(관매도 쪽) 경사 때문에 좌측으로의 YAWING을 미리 감안한 선택이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발전기 등을 침수시킬 정도의 한계에 이르자 정전이 되면서 동력장치에 의해 불균형을 보상해왔던 ANTI-ROLLING(스태빌라이저), ANTI-YAWING 작용들이 동작을 멈추면서 급격히 경사가 악화되면서, 왼쪽으로 자빠지는 힘에 의해 우선회가 일어났고 이후 45도 우선회와 2차적인 침몰요인이 촉발된 것으로 생각할 수 있겠죠.

맹골수로 이전의 이벤트와 항적이 밝혀지고 더욱 명백해지겠지만, 5명의 제주출신 콘테이너 기사 생존자의 말은 출발 밤 10~11시 쯤에 덜커덩하고 15도정도 기울어졌다가 정상을 회복한 이벤트가 있었다라는 증언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세월호 구조자 "전날 밤 1차례 좌로 15도 기울었다"

지난 15일 인천을 출발해 제주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는 안개 때문에 당초 예정시각보다 2시간 늦은 오후 9시에 안산 단원고 학생 325명, 교사 14명 인솔 교사 1명, 일반 탑승객 73명, 화물기사 33명, 승무원 24명, 기타 승무원 5명 등 총 475명(17일 오후 3시 현재 기준)을 태우고 인천항을 출발했다.

 

20년 가까이 트레일러 특수차량을 몰아 온 서씨, 양씨, 이씨는 제주도로 납품할 기계를 실은 총 20t 트레일러 3대를 가지고 평소에는 잘 타지 않았던 대형 카페리에 몸을 실었다.

 

이들은 비료공장에 납품하는 기계와 기계를 옮길 크레인 싣고, 8명짜리 방에 크레인 기사까지 4명이 들어갔다.

 

배에 오른 이들은 맥주를 사다 마셨는데 오후 10시~11시쯤 서씨는 순간적으로 배가 흔들리는 걸 느꼈다고 했다.

 

"순간적으로 배가 15도 정도 한쪽으로 기울었다가 원상 복귀됐는데, 맥주캔이 방 한 쪽 구석으로 굴러갔어. GPS를 봤더니 군산 앞바다라고 나오더라고."

이게 침수의 원인이 되는 작은 파공을 일으킨 원인으로 생각해볼 수 있죠. 이때좌측에 충격을 받고 아마도 우측으로 15도 기울고 회복됐을 겁니다.

이 때 콘테이너 기사가 휴대한 GPS위치정보를 보니 군산 앞바다였다고 합니다. 이는 시간과 맞지 않은 위치인 셈인데 GPS보다는 출발후 1~2시간의 기억이 더 신뢰도가 높겠죠. 

 

당국은 맹골수로에서의 항적만 밝히고 그 이전의 항적에 대해서는 숨길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죠. AIS정보와 관제 레이다 항적정보, 항적 정보에 포함된 것으로 보이는 흘수선자료가 언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전 새벽부터 신호 끊겨…항로 ‘미궁’

세월호의 운항경로를 파악하는 선박 자동식별장치 즉 AIS 신호가 사고가 일어나기 약 6시간 전인 새벽 3시 40여분경부터 끊긴 것으로 채널A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항적도 한 때 파악 못해”…급선회 사고원인 무게

 

기자> 네 채널A취재 결과 사고 전인 새벽 3시 46분부터 AIS 신고가 끊긴 것으로 확인된는데요. 다시말해 이 이후부터 사고 전까지는 정확한 운항경로를 알 수 없게 된 겁니다.

 

하지만 해수부는 채널A 보도에 대해 시스템 오류로 한때 AIS 신호가 끊겼던 것으로 착각했다, 그리고 몇시간 뒤 복구해 모든 AIS신호 기록을 찾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또다른 해수부 관계자는 여전히 AIS 신호가 끊긴 곳이 있다고 말하는 등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채널A는 이 문제에 대해 좀더 취재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채널A에서만 보도하고 해수부 부인에 의해 확대되지 않은 뉴스이죠. 찾았다는 AIS기록들에 대한 자료공개가 되지 않고 있죠. 인천과 맹골수로이전 상황에 대한 항적과  8시 50분 이전의 관제센타와의 교신 내용을 전혀 밝히지 않고 있죠. 마린트랙픽 사이트에 부분적으로 노출된 세월호의 항적을 보면,

http://www.marinetraffic.com/jp/

표준시를 한반도시간으로 바꾸면, 오전 1시 41분까지 표시되고 이 때 이미 보령 앞바다까지 항행했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이 때까지 운항 속도는 평균 19노트의 속도인데 초기 20노트에서 18노트로 점차 감속된다는 것을 알 수 있죠. 평소 세월호의 평균운항속도는 17노트이죠.

 

만약 20노트를 전항로에서 유지하면 2.5시간 늦은 9시에 출발한 세월호는 2시간정도 단축하여 제주항에 8시 30분에 도착할 수 있죠.

 

13.5(평소운항시간)*(17/20)==>11.5시간

 

그런데 목적지인 제주항에서 90KM떨어진 맹골수로 선회지역에 8시50분에 도착하는데 이는 초기 20노트운항속도를 유지했다면 오전 6시 쯤에 도착해야하는데 3시간가량이나 늦은 셈이 됩니다. 정지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운행했다면 지그재그운항에 따른 항속거리 연장과 침수에 의한 부력감소에 따른 물의 저항증가 때문이라고 추정할 수 있겠죠.

 

동거차도 미역따는 주민들은 맹골수로에서 세월호가 오랫동안 정지되어 있었다고 증언했는데 이를 증명하는 생존자의 증언이 없기 때문에 배제해야 합니다. 맹골수로에서 오랫동안 정지했다는게 사실이면 생존자의 증언이 없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제주출신 콘테이너 기사가 언급한 출항후 1~2시간 후에 10~11시 사이에 덜커덩하면서 15도 기울었다가 다시 회복된 지점을 추정해볼 수 있겠죠.

 

10~11시의 덜커덩이벤트에 의해 "즉시 침몰하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침수되는 상대적으로 작은 파공"이 생겼다면 그 원인 물체는 무엇이었을까요?

 

1. 당국의 전체항적이나 관제레이다정보, 관제교신정보에 대해 숨길려는 경향과 뻔한 상황의 자료를 매우 선택적으로 부분적으로 내놓거나 없다가 복구가 반복되는 상황.

 

2. 초기에 안보실 김장수의 총괄 발표후 흐지부지

 

3. 군함의 대거 출동, 하지만 현장화면에서는 별로 안보이는 현상, 어디로 갔나?

 

4. 세월호 항로가 15~16일 서해 한미해상군사훈련 항행금지구역 사이로 난 항로라는 점이고 지도 상에 표현된 모양은 적의 잠수함에 대한 A2/AD(ANTI-ACCESS/AREA DENIAL, 반접근/접근거부)훈련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이고 내해와 외해의 이중 방어망을 훈련했고, 인천항, 평택2함대사령부, 군산항을 보호하는 훈련을 했다는 점이다.

 

5. 오바마가 첫날 2번 애도를 표현한 점

 

6. 구조과정에서 엉성함

 

이러한 상황으로 볼 때, 돌출된 암초와의 충돌 뿐만아니라, 국방부가 어설프게 종북몰이에 나선 수중함선과의 국소적인 충돌도 배제 할 수가 없는 정황단서들을 엿볼 수 있다.

 

분석관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64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황경상
- 김종익
- 아이엠피터
- 강명구
IP : 115.94.70.x
[1/6]     IP 107.5.175.x    작성일 2014년4월22일 12시24분      

<한국해기사협회 사이트>에 있는 진도 VTS 관제구역 좌표를 구글어스에 입력해 빨간색 선으로 표시함.
[출처]http://www.surprise.or.kr/board/view.php?uid=4924&table=surprise_13


해경 진도관제센터가 제출한 세월호의 레이더 항적도
2014년 4월 16일 오전 7시 10분 현재 세월호 위치/자료=해양경찰청ⓒ News1

http://news1.kr/articles/1643248




세월호 마지막 AIS 수신시간(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01분)의 위치
[출처] http://www.vesselfinder.com/?mmsi=440000400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83555
2014년 4월 16일 진도 해양관제센터 레이더에 잡힌 세월호의 항적도


http://newstapa.org/news/201410037
해경 진도관제센터가 제출한 세월호의 레이더 항적도
▲ 해경 진도관제센터가 제출한 세월호의 전체 항적화면. 밝게 표시한 부분이 세월호의 항적이다. 진도관제센터는 세월호의 급격한 항로선회가 화면상에 잘 나타나지 않는 08시50분11초 당시의 화면을 제공했다.

해경 진도 관제센터의 레이더나 AIS 상
08시 50분 11초 현재 세월호 주변에는
세월호와 충돌할 만한 예상 거리(CPA)에 있는 선박은 하나도 없음을 강조하고 있군요.

암초도 없고 충돌 예상 선박도 없는 데도 불구하고
세월함은 급격한 45도 대각도 변침을 하였다고 말합니다.


[출처] 세월호 8시48분 '순간 정전' 추정 / YTN
http://www.youtube.com/watch?v=jq_IZGPSTZo
   분석관 (thedawn) IP 115.94.70.x    작성일 2014년4월22일 16시11분      
맹골수로 진입전에 21.1노트 최고속도였군요.

발전기가 침수되어 정전이 됐다면,
비상 밧데리는 최소필요부분만 가능할 겁니다.
[2/6]   ㅎㄷㄷㄷ  IP 115.140.41.x    작성일 2014년4월22일 13시18분      
그럼 15일 밤 10시경의 뭔가와의 충돌이 주 원인이란 말씀인가요?
4월 15일에 사건이 일어났다는 말 ?

4월 15일은 타이타닉 침몰일입니다.
[3/6]   ㅇㅇ  IP 27.124.255.x    작성일 2014년4월22일 16시31분      
오바마가 그날 애도를 두번표현해서 이상하다 생각했었는데 어딜가도 아무도 여기에 대해서 이상하게 생각안해서 좀 그랬는데...도둑이 제발 저리나 그런생각이 들더라구요 한번만 해도 될것을...
전날밤 10시넘어서 10시반경쯤에 군산근처에서 이미 배가 15도로 기울어졌다고 했는데 이때 실패해서 그다음날 다시 시도한걸수도...원래 15일이 목표였는데 타이타닉 침몰날짜니까
근데 실패해서 16일이 된걸수도....
[4/6]   에너  IP 125.178.81.x    작성일 2014년4월23일 00시16분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15&articleId=2700517&pageIndex=1

미국판 진도-세월호 교신내용이 수상하다.
9:23경 교신내용을 주의깊게 보시길...
[5/6]   분석관 (thedawn) IP 115.94.70.x    작성일 2014년4월23일 01시58분      
위 글에서 운항속도를 구간별로 계산해봤더니

인천-제주 평소 운항속도 480/13.5시간===>19노트

인천에서 도초도(오전7시 6분) 평균운항속도 18노트

도초도(오전7시6분)~맹골수로 출구 선회지점까지 평균속도
===>16노트

인천에서 오전 8시 1분지점까지 평균 운항속도 17.8노트
----------------------------------
세월호는 예상 운항 시간보다 1시간씩 연착되는 경우가 많았더군요.

위 글에서 제기한 단서, 시간이 연착된 부분은 별 무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시간 연착에 대한 의문은 여러 뉴스에서 세월호가 평소 17노트 운항속도를
늦은 출항시간을 주이기 위해 20노트로 과속운항하다가 사고를 냈다는 보도를
분석하면서 착안한 단서였는데
실제 계산해보니 평소와 다르지 않는 운항속도 범주에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6/6]   노짱♥  IP 106.246.253.x    작성일 2014년4월27일 12시28분      
군산앞바다라는 GPS 위치 증언이 10~11시라는 시간기억보다 정확한 정보가 아닌가 싶습니다. 시간은 술을 먹기 시작했는데, 잘못 기억했을 수 있고, 위치는 기계를 한 번 확인했으니까, 대체로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군산 앞바다 라면 AIS 사이트 제공시각 기준 새벽 01:00경일텐데, 당시 22:00까지 직도 사격장, 미여도사격장에서 공중사격훈련을,

대천항 앞바다에서는 해군이 훈련을 진행중,

http://sms.khoa.go.kr/iframe/warning/view.asp?cmsCd=CM1250&siteCmsCd=&topCmsCd=&sgrp=A01&board_no=2940&pnum=4&cNum=9&searchArea=&currtPg=4&sNation=&sWord=

지도상으로 보면 해상 군사훈련을 삼각형을 그리며 하고 있고,

http://www.khoa.go.kr/hpt/hpt.do

세월호는 16일 01:01 삼각형 옆 어청도 부근을 지나고 있는데요.

독수리 훈련은 미군 7,000명 우리군 21만명이 참가, 18일까지 진행중이었고,

훈련 막바지다 보니 강도높게 진행했을 것 같습니다. 밤샘했을 가능성도 있고요.

(오산 기지에서 내린 오바마는 독수리훈련을 마친 자국 병사들을 격려하려고 방한 일정을 맞춘 듯.)

이런 와중에 살짝 부딪혀 물이 들어오다가, 계속 항해를 하고, 그 와중에 맹골수로 통과 직전 '의문의 과속'을 하다보니,

결국 변침 직전 엔진 등이 폭발, 물이 급속이 들어와 배가 기울어 버린 게 아닌가 싶고,

(이 때 화상환자 발생)

배가 기우는 걸 어떻게 해보려고 항해사는 변침을 한 게 아닐까 싶네요.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488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913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643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94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833
40
60
07-13 13:35
41728
노짱방에 기생하는 악질 기생충들 보거라 (1) 안티 해래비 1384
172
5
05-25 18:31
37495
문재인 지지자분들께 묻습니다 (11) 문재인아웃 4082
170
10
01-27 05:25
36895
IP 68.174.34.x 요 아이피로 지랄하는 귀태암닭 쌍노... 베충이 박멸 1684
150
20
01-10 07:48
36894
IP 100.8.233.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귀태암닭 쌍노... 귀태암닭 쌍... 1665
145
15
01-10 07:32
36892
일본은 왜 소녀상 설치 문제에 대해 발광하는가? (1) 권종상 2433
140
20
01-10 06:29
25586
☦대박-병신년을 병신년이라 못 부르고 (5) ☦대박-... 7036
110
0
01-08 04:33
25585
☦현장사진: 어버이연합이 소녀연합에 깨지는... (3) 특종포착 5215
120
0
01-08 02:40
25321
☦동영상☦종편 앵커 표창원 연타에 떡실신... (1) 전국이 들썩 4370
135
5
01-02 02:28
25250
‘여자 박정희’, 박근혜 씨에게 (4) 김갑수 5699
124
5
12-30 15:04
25066
너무 걱정마세요. 믿습니다. (1) 시다의꿈 4331
160
15
12-25 16:15
24859
특종사진☦518 북한군 특수부대 광주시민 학살중 (5) 긴급입수 5984
130
0
12-23 04:18
22818
박근혜 빼닮은 안철수 기자회견 (6) 김종철 5174
105
5
12-07 12:21
22643
문재인 대표 기자회견 전문 (10) 정서각 5191
110
0
12-03 16:31
19868
제10차 혁신안에 드러난 친노패권(?)의 실체 (4) 시다의꿈 6626
130
30
09-10 17:23
14913
예전엔 몰랐어요. (10) 한심 6646
145
15
03-13 21:14
5115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21) 영화인 박성... 27488
125
15
04-27 13:14
5101
사고 초기 이틀 동안 구조 작업 全無 (4) 언딘3 8649
115
10
04-26 15:53
세월호 인천~맹골도 선회지점까지 개략적인 검토 (7) 분석관 29745
118
16
04-22 11:02
4902
사고를 사건으로 키우지 말라 -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50) 신상철 99389
160
5
04-20 12:08
4258
사법부가 ‘한영수, 김필원’을 구속시키려고 하는 이... (7) 신상철 11662
161
35
03-13 11:26
4010
제가 한 때 속했던 이 회사가 전 너무도 부끄럽습니다... (23) 나눔과연대(... 65690
167
0
02-26 01:22
3906
민주당,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질 때가 되었구나 (1) 분노한 시민 2522
110
0
02-18 07:16
3789
권은희 수사과장 기자회견 동영상 (1) 천불나네 2197
185
0
02-07 21:56
3763
광주 북구 선관위, 개표상황표 위원장 도장 위조 (20) 신상철 33274
180
20
02-05 19:02
3677
[e-Book] 정운현 - 박정희 소백과사전 출간 편집국 2407
130
0
01-29 13:56
3665
이정희 대표, “박근혜 정권은 민주주의 택하라” (4) 통합진보당 3667
100
0
01-28 17:47
3656
[개표부정] 전자개표기 교체중지 가처분 신청 완료 (9) 신상철 22492
125
0
01-28 08:48
3633
어뢰설계도의 단서 - Iranian Military Capability (15) 아무개 13301
117
0
01-26 21:34
3628
18대 대통령선거 무효사유 - 1초에 4장씩이나 개표했... 안토 8474
125
5
01-26 15:38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