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번호 36972  글쓴이 시사저널  조회 1400  누리 20 (25,5, 4:1:1)  등록일 2017-1-12 13:56 대문 2

“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시사저널 / 2017-01-12)


선관위 디도스 사건 5년 추적, 디도스 공격 핵심 관계자 단독 인터뷰…“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연습게임,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발생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사건이 ‘윗선의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조직적 범행’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이는 당시 경찰과 검찰이 발표한 “윗선은 없고, 공적을 세우기 위한 개인들의 우발적 범행”이라는 수사결과와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A씨는 시사저널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당시 박희태 국회의장(현 새누리당 상임고문)의 지시를 받아 디도스 공격을 준비해 왔다”면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수뇌부 역시 이 일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선관위 홈페이지 공격에는 3~4팀이 참여했고 디도스 외에 또 다른 해킹 공격이 있었다”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연습게임이었고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이런 사이버 공격은 어느 선거에서든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올해 치러질 19대 대선 역시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당시는 내가 국회의장으로 재직할 때다. 국회의장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해서 당적도 없어진다. 내가 무엇 때문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개입하겠는가? 전혀 사실무근이다”면서도 "(A씨와 만난 것과 관련해) 오래된 일이라 100%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 시사저널 미술팀

“사이버 공격 어느 선거에서든 가능”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 2011년 10월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홈페이지와 박원순 후보의 공식사이트인 ‘원순닷컴’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특히 선관위 홈페이지의 경우 투표소 위치를 검색하는 기능이 마비됐다. 시민사회는 즉각 성명을 내고 “이승만 정권의 3․15부정선거 이후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최악의 사건”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 사건으로 한나라당은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변경했다.

이후 경찰과 검찰은 물론 특검의 수사까지 진행됐다. 그러나 특검은 “최구식 전 의원의 비서인 공아무개씨와 박희태 전 국회의장의 비서 김아무개씨가 공모해 정보기술(IT)업체 대표 강아무개씨에게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고, 강씨가 이를 실행했다”고 발표하면서 11명을 기소하는 데 그쳤다. 90일간 수사팀 100여명이 20억원의 예산을 사용했지만 결국 “윗선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공씨와 김씨가 공(功)을 세우기 위해 즉흥적인 기분으로 ​선거 전날 술자리에서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고, 강씨는 정치권에 있는 공씨와 김씨가 온라인 도박 합법화를 추진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디도스 공격을 실행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배후를 밝히는 것은 ‘신의 영역’”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선관위에 가해진 사이버테러가 디도스 공격이 아닐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10월26일 선관위 사이트는 접속이 가능했고 투표 장소 검색 기능만 마비된 상태였다. 만약 디도스 공격이었다면 선관위 사이트 접속 자체가 불가능해져야 한다. 이 때문에 디도스 공격은 진짜 원인을 숨기기 위한 페인트에 불과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밝혀지지 않은 제3의 공격자가 있었으며, 이들은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한 치밀한 계획 아래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감행했다는 것이다.

시사저널은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발생하고 5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주범들로 지목된 인물들은 물론 관계자들을 다각도로 접촉하며 사건의 실체를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선관위 디도스 공격에 참여한 핵심 관계자를 만날 수 있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 중 핵심적인 부분을 발췌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2017년 1월14일 발매 시작하는 시사저널 1422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2011년 10월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가 디도스 공격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검·경을 비롯한 특검 수사까지 이어졌지만 각종 의혹은 밝혀지지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은 사건이라고 생각했는데 벌써 5년이나 지났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당시 별 내용 없이 당사자 몇 명만 옥살이를 하고 직접적인 오더를 내렸던 분들은 아직도 정계에서 활동을 하는 것을 보고 확실히 힘이 강하구나 느끼게 됐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에 어떻게 개입하게 됐나.

“(2011년) 당시 네트워크 업체인 A회사에 보안 장비를 판매하는 일을 했다. 이 업체에 언제 어디를 해킹하겠다고 알려준 다음 직접 이 곳을 해킹해 보안이 허술하다는 것을 입증한 후 우리 회사 장비를 파는 식이었다. 내가 해킹과 관련한 일을 한다는 것을 알고 친구 아버지인 B의원이 ‘서버를 터지게 할 수 있느냐’며 디도스 공격을 제안해 왔다. 정치적 일에 개입하기 싫어서 거절했다.”

또 다른 제안이 있었던 것인가.

“있었다.”

누구였나.

“박희태 의장님(당시 국회의장)이었다.”

박 전 의장을 어떻게 만나게 된 것인가.

“C어르신의 소개로 박희태 의장님을 만나게 됐다. 어르신과 박 의장님의 경우 술자리에서 인사를 했고 당시 오더(디도스 공격)로 인해서 더욱 자주 만남을 가졌다. 박 의장님은 다이렉트로 연락이 없어도 대부분 저에게 오더가 오던 라인이 의장님 라인이어서 그렇게(박 의장의 오더라고) 알고 있었다.

C어르신은 당시 소망교회 집사셨는데, 다니던 술집에서 소개를 받게 됐고 덕분에 정계분들을 많이 소개받았다. 삼성동 자택과 D호텔 피트니스 센터에서 소개를 받기도 했다. D호텔 피트니스 센터는 당시 정계 및 대기업 임원들의 교류장소로 ‘핫 플레이스’(hot place)였다. C어르신께서 E기업의 수주권한을 주셔서 상당히 가까워지게 됐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의원님들과도 인사를 하게 됐다.”

박희태 전 의장은 소개를 시켜줬다는 C씨에 대해 “이름조차 들어보지 못했다.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면서도 “오래된 일이라 100%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제안이 온 시점은 언제인가.

“첫 제안이 들어온 건 (2011년) 여름쯤이다.”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있었던 날은 2011년 8월24일이고, 주민투표가 무산되면서 8월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사퇴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결정된 후에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제안받은 것인가.

“아니다. 8월24일 이전이다.”

그렇다면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결정되기도 전에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제안받았다는 것인가.

“그렇다. 왜냐하면 원래 타깃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아니고, (이듬해인)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이었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총선을 앞둔 연습게임이었다. 첫 제안 때부터 총선이 메인타깃이라고 들었다. 그 사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진주팀(당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제 실행한 팀)이 디도스 공격을 실행할 때 일부분 같이 테스트가 들어갔던 것이고, 사건화가 되면서 문제가 생겨 올스톱 시켰던 상황이다. 특정 지역의 투표율 하락이 목표였다.”

어느 선거든 사이버테러 공격이 가능하다는 건가.

“그렇다. 선거 때마다 이런 팀들이 만들어지곤 한다. 선거마다 이런 팀들은 항상 존재한다고 보면 된다.”

이 계획을 세운 최고 윗선이 누구였나.

“당시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당(한나라당) 전체 차원에서 나경원 후보를 밀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당 전체가 힘을 모아서 하는 분위기였고, 나에게는 박 의장님이 주도적으로 제의를 했다. 박 의장님 외에도 당 수뇌부는 당연히 알고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먼저 당에서 지지율 조사를 거쳐 SNS 작업이 들어가고 마지막으로 선관위 공격을 들어가는 순서였기 때문이다. 당시 어르신들 라인을 잘 조합해보면 대략적인 그림은 보일 것이다.”

선관위 디도스 공격은 실제로 어떻게 실행된 것인가.

“투표소가 검색이 되지 않은 부분은 절대 디도스 공격 하나만이 아니다. 결과 값이 다르게 나오고 하는 것은 일차적으로 서버의 DB(데이터베이스) 연결을 바꿨기 때문이고, 디도스 공격으로 트래픽이 발생해 검색이 되지 않는 것처럼 보이게 만든 것이다.”

디도스 공격 외에 다른 공격이 있었다는 것인가.

“그렇다. 실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행한 진주팀 외에 다른 팀이 존재했다. 디도스 공격 외에 다른 해커들의 해킹이 있었던 것은 100%다. 진주팀이 디도스 공격을 한 것이고 나머지 공격은 다른 팀이 한 것이다. 나에게 제안이 온 뒤 다른 여러 팀들에게도 제안이 갔고, 진주팀을 포함해 3~4팀이 운영됐다. 

당시 경찰 사이버테러대응센터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첫 대응을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디도스 공격만 찾아내고 로그 분석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나온 것으로 기억한다. 선관위 서버의 감염 또한 찾아내지 못했고, 스크립트로 검색되는 기본적인 것 역시 왜 변경이 됐는지도 못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 ‘경찰은 뭘 한 거지?’라는 생각이 상당히 들게 만드는 부분이었다.”

본인은 어떤 역할을 했나.

“내가 전공으로 하던 부분이 서버 해킹이었고, 서버의 트래픽을 올려서 마비시키는 디도스와는 달리 SQL(DB에 접근할 수 있는 DB 하부 언어) 정보를 원하는 입맛에 맞게 변경을 하고 서버의 자료를 통으로 날리는 것까지 가능하다. 백업서버의 연결 및 자료 역시 변경을 해둔다.

직접 공격수로 뛰라는 제안에 대해서는 거절을 했다. 해킹에 필요한 패킷 변경 툴을 만드는 것을 도왔다. 바로 투입할 수 없으니까 테스트도 몇 번 해봐야 하는데, 여름부터 테스트하고 결과 보고 피드백 보고 수정해 주고 그런 역할을 했다. 당시 진주팀과 일 관련해서 컨택이 됐던 사람은 강 실장(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행해 실형을 선고받은 강아무개씨)이었다. 진주팀 외에 다른 팀에도 친분이 있는 사람이 있어서 상황을 알고 있었다.”

선관위 공격에 대한 대가는 무엇이었나.

“내 경우 정부기관에 컴퓨터 관련 장비를 납품하는 계약을 수주하는 조건이었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적발되면서 진행이 되지 못했다. 진주팀의 경우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양지에 나와서 큰 사업을 하는 것에 대한 사업 기회를 주는 조건으로 알고 있다.”​ 

연관기사 : [단독]“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연관기사 : 투표소 검색 막은 사이버테러, 검∙경은 “윗선이 없다” 결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6972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황경상
- 김종익
- 아이엠피터
- 강명구
IP : 220.90.15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488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914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645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94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835
40
60
07-13 13:35
49103
긴급: 이명박-윤옥 부부 공포! 검찰수사 찬성76% (1) 좁혀진포승줄 9
5
0
09-27 04:08
49102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공개한 컨테이너 레이더 반... 0042625 9
0
0
09-27 03:22
49100
이런 긴박한 상황에서 할일 드럽게 없는 새끼 문재앙 9
0
0
09-27 02:38
49099
철원 군인사망 북한 소행 가능성 대동강 10
0
0
09-27 02:32
49098
‘격랑의 태평양’ 예고하는 유엔 대북 제재안 통과 (2) 시골길 35
0
0
09-27 00:43
49097
~~젊은여인의 젖가슴사건 ~~세상을 보는 눈, 현상과 ... (2) 시골길 65
0
0
09-27 00:26
49096
조금전 단+문짱 도배하다 단칼에 날라가 버림!!!!!!!!... 홧팅~~~~~~~~... 119
5
0
09-27 00:00
49026
죄이니가 뇜현 2 될수밖에 없는 이유가..... (1) 통재 38
10
0
09-26 20:31
49025
미사일도 만든다는 ‘세운상가’ 몰락과 재생의 역사 (1) 아이엠피터 148
5
5
09-26 14:19
49024
불법정치자금받고 이명박그네 편드는 정치쓰레기들 자... (1) 진짜보수 55
0
5
09-26 13:45
49014
공영방송 정상화 사령탑, 이효상 방통위장 (1) 다른백년 134
0
0
09-26 11:43
49013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하 ② (1) 김종익 180
0
0
09-26 09:54
49012
바른정당이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많... (1) 마파람짱 39
0
0
09-26 09:46
49011
우리고장 사또이하 구케 기초단체들 거의 너네들 무리... (1) 마파람짱 59
0
0
09-26 07:18
49010
~~'사법부 블랙리스트' 재조사할까~~ 시골길 52
0
0
09-26 07:11
49009
~~독일인 기자를 광주로 보냈던 사람은 누굴까~~ (1) 시골길 74
0
0
09-26 07:08
49008
정권바뀌고 민주당 똘마니들만 살판난 것 외엔 별반 ... (2) 마파람짱 71
0
0
09-26 06:43
49007
문제인이 찬양한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 (1) 빨갱이음악가 74
15
0
09-26 06:31
49006
김정숙여사의 간장게장 유엔에서 찬사 쏟아져 (1) 게장이먼저다 147
15
0
09-26 05:52
49005
~~적폐들의 노무현 죽이기 ~~ (2) 시골길 72
0
5
09-26 03:28
49004
청와대 "미국에게 굽신거릴 필요없다 우리에겐 감비아... (1) 혈맹감비아 78
5
0
09-26 01:16
49003
임종석때문에 문제인 나중에 큰일 당하겠는데 구경꾼 71
5
0
09-26 01:04
49002
◀단-문-짱-◀꼴조옷타!!! 운영자님 한방에 다 날라갔... (1) ㅎㅎㅎ~~~~~~... 174
15
0
09-26 01:03
48912
동성애자가 성소수자가 아닌 성주류자가 되는 시대가 ... 백두대간인 49
0
0
09-25 21:36
48828
육지 것이 제주도 잘 되는 일에 왜 똥물을 끼얹느냐 (2) 아이엠피터 256
5
5
09-25 13:31
48827
롯데건물 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엄청난 세금낭비 이... (1) 진짜보수 84
0
0
09-25 12:31
48826
영리한 녀석, 합리적인 녀석, 미치광이 ,꿀돼지, 배불... 마파람짱 58
0
0
09-25 10:57
48825
옆집 띨돌이가 사랑의 열매에서 몇만원 왔는디 못 받... 마파람짱 57
0
0
09-25 10:31
48824
트럼프가 베네수엘라의 좌파도 테러리스트에 포함 트럼프 57
0
0
09-25 10:05
48823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0 강명구 81
0
0
09-25 10:01
48822
정진석, 그 쓰레기의 입에서 나온 말이란 게 (4) 권종상 343
5
15
09-25 09:51
48821
정권바뀌고 갑자기 국격이 상승된 대한민국 (1) 간경화 120
10
0
09-25 09:47
48820
북이 미사일 쏘고 할때는 휴가 가더니 미국 폭격기 뜨... (1) 수상한문제인 125
15
0
09-25 09:20
48819
정권이 바뀌면 좀 나아질 줄 알았는데 피부에 와 닿는... (1) 마파람짱 114
0
0
09-25 07:13
48818
이 나라가 얼마나 썩었는지 밑바닥부터 시궁창이다 마파람짱 76
0
0
09-25 06:53
48817
## 맞아죽을 각오하고 이글 올립니다!!! ## (1) 전원필독 220
19
0
09-25 03:29
48816
SEWOL, NOW COLLISION 0042625 96
0
0
09-25 02:35
48815
헤이 민주당 사기꾼들 (2) 시지프스 151
10
10
09-25 00:38
48814
☦초강추☦ 이 시대 최고의 글 (1) 전원필독 218
20
0
09-25 00:00
48813
~~각하의 비밀부대 국정원은 대체 무엇을~~ (2) 시골길 98
0
0
09-24 23:24
48812
문재인 정권의 화려한 외교 성과 (1) 감비아 113
20
0
09-24 23:21
48739
~~세금포탈대놓고선전 악당패거리들 지옥승천~~ (1) 시골길 73
0
0
09-24 18:05
48738
김광석이 같은 애들 좋아하진 않지만 그 아내까지 죽... ㅉㅉ 80
0
5
09-24 17:40
48737
논산시 강경읍 경찰청 이하 삼청사는 이전하라 마파람짱 67
0
0
09-24 17:22
48627
동영상: 이명박근혜 옹호하다 한방에 KO!!+사진 (2) 통쾌한 한방 202
15
3
09-24 12:53
48625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하 ① (3) 김종익 406
0
0
09-24 10:22
48581
단-문짱이란게 글못읽게 하는 국정원 알-바같다 (1) 진짜보수 86
0
0
09-23 23:36
48457
지 칼에 지가 맞아 뒤지는 거지 뭐 그런게있어 62
0
0
09-23 21:58
48456
당사자들을 설득하라고 62
0
0
09-23 21:49
48455
이건뭐 그새끼 뒤져도 정지가 안되잖어 빙시들 62
0
0
09-23 21:14
48198
조원진, 죽여달라는 소리로 받아주겠다. (1) 미동 145
0
0
09-23 16:11
48050
[김정은-트럼프] 이럴수가-엄청난 충격뉴스 !! (5) 펌글 166
0
0
09-23 11:46
48048
김정은 성명, “트럼프 무엇을 생각했든, 그 이상의 ... (2) 민플러스 613
5
0
09-23 09:49
48045
아이엠피터야 문제인은 안챙피하냐? (1) 피터야봐라 189
20
0
09-23 06:24
48044
서프라이즈는 "단문짱" 을 아이피차단 하시요 (1) 알바 척결 92
5
5
09-23 02:47
48043
서프라이즈는 "단문짱" 을 아이피차단 하시요 (1) 알바척결 81
5
5
09-23 02:46
48042
국내 쓰레기 언론에선 절대 보도하지 않는 사진! (1) 가짜뉴스 142
20
0
09-23 02:45
48041
靑 "대통령 악의적 보도 언론사·日정부에 강한 유감" (1) 가짜뉴스 159
0
0
09-23 02:40
48040
여수 MBC 사장 “5·18 북한군 개입 팩트” 참된호남인 79
5
5
09-23 02:28
48039
정청래 아들이 여학생 강간시도? 쉬쉬 (1) 가짜뉴스 138
5
0
09-23 02:23
48037
☩양승태=양아치(전국구급)☩ (1) 심층추적 202
20
0
09-23 01:18
48035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5) 펌글 178
0
0
09-23 00:55
48034
북한-트럼프 발언에 초강경 대응 (1) 뷰스앤뉴스 ... 138
0
0
09-23 00:53
48031
" 강경화, 中에서 ' 한국은 다시는 전술핵 배치 않겠... (1) 한심한강경화 128
15
0
09-22 23:07
47945
엄마가 자식 죽일 수도 있지 뭐 이게보수야 74
0
0
09-22 20:13
4793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표결 전후 (1) 아이엠피터 450
5
0
09-22 16:33
47936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② (1) 김종익 498
0
0
09-22 09:37
47935
트럼프의 ‘말폭탄’, 북핵 키우는 거름된다 (2) 프레시안 314
0
0
09-22 09:33
47934
합동총회 -“카톨릭이 이단이라고라?” -우끼는 짬뽕 (1) 무지 재밋슴 242
25
0
09-22 00:58
47933
안타까운 중앙일보의 문제인 쉴드 중앙일보 137
10
15
09-22 00:45
47932
코메디 찍은 과천청사 직원들 (1) 개콘정부 190
15
5
09-22 00:38
47931
경악! ‘장군의 아들’, 국회에 똥물을 뿌리다!! (1) 김두한 218
25
0
09-22 00:27
47830
문재인 촛불정부에 바란다 (3) 615 미국위 299
5
0
09-21 16:48
47829
법조인들은 명예를 중요시 여긴다고-얼마나 섬세한데 ... (1) 그렇게하지마... 173
0
0
09-21 15:49
47828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9 가을빛에 물든 독일 ... 강명구 197
0
0
09-21 15:34
47827
외곽팀 운영은 전용의 위험이 커 해로우니까 금지시켜 debug 84
0
0
09-21 14:49
47826
그런 판사면 파면을 시켜-그게 뭔 보고서야 지저분한보고... 91
0
0
09-21 14:41
47815
말장난하지 말고 솔직하게 반대표명해 97
0
0
09-21 14:22
47792
왜 새얼사기극에서 급변침 조작이 중요하냐면 어후 130
0
0
09-21 13:22
47791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1) 아이엠피터 418
5
5
09-21 13:17
47790
언론은 철수한테 비싸게 팔았어 짭짤해 94
0
0
09-21 13:09
47787
김광석과 딸의 죽음, 진상은 꼭 밝혀야 (2) 권종상 400
5
10
09-21 11:01
47786
김부선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도 존재" (1) 애마부인 207
5
5
09-21 10:18
47785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① 핵 확산을 ... (1) 김종익 411
0
5
09-21 09:13
47783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명령 "9월 말까지 나가라" 신나는뉴스 113
5
5
09-21 02:33
47782
경찰, 민주당 윤후덕 의원 보좌관 비리 의혹 수사 적폐청산 113
0
0
09-21 02:29
47781
청와대 "유엔 총회 참석시 美영접객 나오지 않는다" (1) 국제적 왕따 127
15
0
09-21 02:14
47780
☩주먹과 목사들☩ -기절할 내용들 (1) 심층해부 248
25
0
09-21 00:09
47775
스마트폰 개발보다 더 중요한 걸 놓치고 있는 한국 (1) 다른백년 457
15
0
09-20 14:33
47774
뽕닥이 탄핵당한 이유는 간단하다 (3) 통재 234
0
35
09-20 12:37
47773
성소수자 권익 보호를 위해 개신교회와 일전을 불사할... (1) 백두대간인 132
0
30
09-20 11:26
47772
롯데건물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세금낭비한 이명박이... (2) 진짜보수 183
5
15
09-20 11:26
47771
극우논객 "지만원"의 학벌 자랑은 "대국민사기극" 좌초 천안함 135
0
0
09-20 11:24
47770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면 안 되는 이유 (4) 아이엠피터 394
0
10
09-20 11:08
47769
문준용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채용비리 256
30
10
09-20 05:52
47768
김관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권종상 506
10
40
09-20 04:55
47767
목사들 심방사례비 세금 안낸다 -악법 (2) 쥐길눔덜 254
35
0
09-20 00:17
47766
박근혜-정호성 찰떡궁합은 “깡패의 의리” (1) 전두환장세동 239
30
0
09-20 00:06
47765
☗단문짱 지랄병 절반쯤 도졌다☗ (1) 정신과 의사 253
30
0
09-19 23:55
47677
기호 장은성 110
0
0
09-19 20:46
47675
인생은 소중합니다 좋은 인생을 삽시다 좋은인생 121
0
0
09-19 19:53
47671
뇜현2 시즌개막과 죄이니의 역활 오호 149
5
5
09-19 15:44
47665
한국서 최고 방산비리범 미국과 이명박그네 친일매국... (1) 진짜보수 207
10
10
09-19 14:45
47664
청와대, ‘돌출 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 “엄중 주... (2) 프레시안 444
0
0
09-19 13:39
47663
미국 경찰은 그가 grab 했음을 알고 있었다 (1) 권종상 509
20
20
09-19 10:25
47662
문성근, 나는 단 한 번도 대종상 후보가 된 적이 없다 (2) 아이엠피터 421
10
10
09-19 10:00
47659
원조뽕쟁이, 뽕지만-뽕무성-뽕명박-뽕경필-다음?? (1) 뽕판민국 312
45
20
09-19 01:27
47658
☗존경하는 운영자님! RE: 단문짱 박살 무력 행... (3) 무력행사 308
20
20
09-19 01:25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243
30
20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204
35
20
09-19 00:44
12345678910 ..44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