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천안함   부정선거   세월호   박근혜   최순실   2017대선   일반   전체 
“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번호 36972  글쓴이 시사저널  조회 1255  누리 20 (25,5, 4:1:1)  등록일 2017-1-12 13:56 대문 2

“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시사저널 / 2017-01-12)


선관위 디도스 사건 5년 추적, 디도스 공격 핵심 관계자 단독 인터뷰…“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연습게임,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발생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DDoS․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 사건이 ‘윗선의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조직적 범행’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이는 당시 경찰과 검찰이 발표한 “윗선은 없고, 공적을 세우기 위한 개인들의 우발적 범행”이라는 수사결과와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A씨는 시사저널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당시 박희태 국회의장(현 새누리당 상임고문)의 지시를 받아 디도스 공격을 준비해 왔다”면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수뇌부 역시 이 일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선관위 홈페이지 공격에는 3~4팀이 참여했고 디도스 외에 또 다른 해킹 공격이 있었다”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연습게임이었고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이런 사이버 공격은 어느 선거에서든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올해 치러질 19대 대선 역시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박희태 전 국회의장은 “당시는 내가 국회의장으로 재직할 때다. 국회의장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해서 당적도 없어진다. 내가 무엇 때문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개입하겠는가? 전혀 사실무근이다”면서도 "(A씨와 만난 것과 관련해) 오래된 일이라 100%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 시사저널 미술팀

“사이버 공격 어느 선거에서든 가능”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 2011년 10월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홈페이지와 박원순 후보의 공식사이트인 ‘원순닷컴’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특히 선관위 홈페이지의 경우 투표소 위치를 검색하는 기능이 마비됐다. 시민사회는 즉각 성명을 내고 “이승만 정권의 3․15부정선거 이후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최악의 사건”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 사건으로 한나라당은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변경했다.

이후 경찰과 검찰은 물론 특검의 수사까지 진행됐다. 그러나 특검은 “최구식 전 의원의 비서인 공아무개씨와 박희태 전 국회의장의 비서 김아무개씨가 공모해 정보기술(IT)업체 대표 강아무개씨에게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고, 강씨가 이를 실행했다”고 발표하면서 11명을 기소하는 데 그쳤다. 90일간 수사팀 100여명이 20억원의 예산을 사용했지만 결국 “윗선은 없다”고 결론 내렸다. 공씨와 김씨가 공(功)을 세우기 위해 즉흥적인 기분으로 ​선거 전날 술자리에서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고, 강씨는 정치권에 있는 공씨와 김씨가 온라인 도박 합법화를 추진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디도스 공격을 실행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배후를 밝히는 것은 ‘신의 영역’”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선관위에 가해진 사이버테러가 디도스 공격이 아닐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10월26일 선관위 사이트는 접속이 가능했고 투표 장소 검색 기능만 마비된 상태였다. 만약 디도스 공격이었다면 선관위 사이트 접속 자체가 불가능해져야 한다. 이 때문에 디도스 공격은 진짜 원인을 숨기기 위한 페인트에 불과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밝혀지지 않은 제3의 공격자가 있었으며, 이들은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한 치밀한 계획 아래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감행했다는 것이다.

시사저널은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발생하고 5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주범들로 지목된 인물들은 물론 관계자들을 다각도로 접촉하며 사건의 실체를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선관위 디도스 공격에 참여한 핵심 관계자를 만날 수 있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 중 핵심적인 부분을 발췌한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2017년 1월14일 발매 시작하는 시사저널 1422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2011년 10월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가 디도스 공격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검·경을 비롯한 특검 수사까지 이어졌지만 각종 의혹은 밝혀지지 않았다.

“얼마 지나지 않은 사건이라고 생각했는데 벌써 5년이나 지났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당시 별 내용 없이 당사자 몇 명만 옥살이를 하고 직접적인 오더를 내렸던 분들은 아직도 정계에서 활동을 하는 것을 보고 확실히 힘이 강하구나 느끼게 됐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에 어떻게 개입하게 됐나.

“(2011년) 당시 네트워크 업체인 A회사에 보안 장비를 판매하는 일을 했다. 이 업체에 언제 어디를 해킹하겠다고 알려준 다음 직접 이 곳을 해킹해 보안이 허술하다는 것을 입증한 후 우리 회사 장비를 파는 식이었다. 내가 해킹과 관련한 일을 한다는 것을 알고 친구 아버지인 B의원이 ‘서버를 터지게 할 수 있느냐’며 디도스 공격을 제안해 왔다. 정치적 일에 개입하기 싫어서 거절했다.”

또 다른 제안이 있었던 것인가.

“있었다.”

누구였나.

“박희태 의장님(당시 국회의장)이었다.”

박 전 의장을 어떻게 만나게 된 것인가.

“C어르신의 소개로 박희태 의장님을 만나게 됐다. 어르신과 박 의장님의 경우 술자리에서 인사를 했고 당시 오더(디도스 공격)로 인해서 더욱 자주 만남을 가졌다. 박 의장님은 다이렉트로 연락이 없어도 대부분 저에게 오더가 오던 라인이 의장님 라인이어서 그렇게(박 의장의 오더라고) 알고 있었다.

C어르신은 당시 소망교회 집사셨는데, 다니던 술집에서 소개를 받게 됐고 덕분에 정계분들을 많이 소개받았다. 삼성동 자택과 D호텔 피트니스 센터에서 소개를 받기도 했다. D호텔 피트니스 센터는 당시 정계 및 대기업 임원들의 교류장소로 ‘핫 플레이스’(hot place)였다. C어르신께서 E기업의 수주권한을 주셔서 상당히 가까워지게 됐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의원님들과도 인사를 하게 됐다.”

박희태 전 의장은 소개를 시켜줬다는 C씨에 대해 “이름조차 들어보지 못했다.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면서도 “오래된 일이라 100%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제안이 온 시점은 언제인가.

“첫 제안이 들어온 건 (2011년) 여름쯤이다.”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있었던 날은 2011년 8월24일이고, 주민투표가 무산되면서 8월26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사퇴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결정된 후에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제안받은 것인가.

“아니다. 8월24일 이전이다.”

그렇다면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결정되기도 전에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제안받았다는 것인가.

“그렇다. 왜냐하면 원래 타깃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아니고, (이듬해인) 2012년 4․11 총선이 메인 타깃이었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총선을 앞둔 연습게임이었다. 첫 제안 때부터 총선이 메인타깃이라고 들었다. 그 사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진주팀(당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제 실행한 팀)이 디도스 공격을 실행할 때 일부분 같이 테스트가 들어갔던 것이고, 사건화가 되면서 문제가 생겨 올스톱 시켰던 상황이다. 특정 지역의 투표율 하락이 목표였다.”

어느 선거든 사이버테러 공격이 가능하다는 건가.

“그렇다. 선거 때마다 이런 팀들이 만들어지곤 한다. 선거마다 이런 팀들은 항상 존재한다고 보면 된다.”

이 계획을 세운 최고 윗선이 누구였나.

“당시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당(한나라당) 전체 차원에서 나경원 후보를 밀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당 전체가 힘을 모아서 하는 분위기였고, 나에게는 박 의장님이 주도적으로 제의를 했다. 박 의장님 외에도 당 수뇌부는 당연히 알고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먼저 당에서 지지율 조사를 거쳐 SNS 작업이 들어가고 마지막으로 선관위 공격을 들어가는 순서였기 때문이다. 당시 어르신들 라인을 잘 조합해보면 대략적인 그림은 보일 것이다.”

선관위 디도스 공격은 실제로 어떻게 실행된 것인가.

“투표소가 검색이 되지 않은 부분은 절대 디도스 공격 하나만이 아니다. 결과 값이 다르게 나오고 하는 것은 일차적으로 서버의 DB(데이터베이스) 연결을 바꿨기 때문이고, 디도스 공격으로 트래픽이 발생해 검색이 되지 않는 것처럼 보이게 만든 것이다.”

디도스 공격 외에 다른 공격이 있었다는 것인가.

“그렇다. 실제 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행한 진주팀 외에 다른 팀이 존재했다. 디도스 공격 외에 다른 해커들의 해킹이 있었던 것은 100%다. 진주팀이 디도스 공격을 한 것이고 나머지 공격은 다른 팀이 한 것이다. 나에게 제안이 온 뒤 다른 여러 팀들에게도 제안이 갔고, 진주팀을 포함해 3~4팀이 운영됐다. 

당시 경찰 사이버테러대응센터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첫 대응을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디도스 공격만 찾아내고 로그 분석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나온 것으로 기억한다. 선관위 서버의 감염 또한 찾아내지 못했고, 스크립트로 검색되는 기본적인 것 역시 왜 변경이 됐는지도 못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 ‘경찰은 뭘 한 거지?’라는 생각이 상당히 들게 만드는 부분이었다.”

본인은 어떤 역할을 했나.

“내가 전공으로 하던 부분이 서버 해킹이었고, 서버의 트래픽을 올려서 마비시키는 디도스와는 달리 SQL(DB에 접근할 수 있는 DB 하부 언어) 정보를 원하는 입맛에 맞게 변경을 하고 서버의 자료를 통으로 날리는 것까지 가능하다. 백업서버의 연결 및 자료 역시 변경을 해둔다.

직접 공격수로 뛰라는 제안에 대해서는 거절을 했다. 해킹에 필요한 패킷 변경 툴을 만드는 것을 도왔다. 바로 투입할 수 없으니까 테스트도 몇 번 해봐야 하는데, 여름부터 테스트하고 결과 보고 피드백 보고 수정해 주고 그런 역할을 했다. 당시 진주팀과 일 관련해서 컨택이 됐던 사람은 강 실장(선관위 디도스 공격을 실행해 실형을 선고받은 강아무개씨)이었다. 진주팀 외에 다른 팀에도 친분이 있는 사람이 있어서 상황을 알고 있었다.”

선관위 공격에 대한 대가는 무엇이었나.

“내 경우 정부기관에 컴퓨터 관련 장비를 납품하는 계약을 수주하는 조건이었다. 선관위 디도스 사건이 적발되면서 진행이 되지 못했다. 진주팀의 경우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양지에 나와서 큰 사업을 하는 것에 대한 사업 기회를 주는 조건으로 알고 있다.”​ 

연관기사 : [단독]“선관위 디도스 공격, 여당 수뇌부가 조직적으로 지시했다”

연관기사 : 투표소 검색 막은 사이버테러, 검∙경은 “윗선이 없다” 결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6972
최근 대문글
- 주적
- 권종상
- 송민순
- 서부원
- 김연철
IP : 220.90.15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2) 김도성 PD 391225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42985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8579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53098
86
40
10-28 09:10
40655
안티야! 지적질 고맙다! 구분 15
0
0
04-23 22:09
40654
☦ ☦ 미국 자국위해 한국정조 강간취미 시골길 24
0
0
04-23 22:08
40653
콘돌리자 라이스는 평양에 간 적이 없다 안티구분새끼 37
0
0
04-23 21:35
40652
송민순과 박선원 구분 67
0
0
04-23 19:57
40651
송민순 "표결직전 찬성하자니까 文, '北반응 기다리자... 문제인구라 69
0
0
04-23 19:13
40650
문재인측, 대북인권결의안 3개 자료 공개 송민순이 66
5
0
04-23 18:58
40649
송민순 북한통보문 작성도 주도 빙하는녹는다 101
10
0
04-23 18:06
40648
마갈타=스퀴즈 안티빈북친미 87
0
0
04-23 18:06
40647
민순이 수첩만 봐도 딱 알겠네 마갈타 115
5
0
04-23 17:37
40646
송민순의 허위주장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결정했다" 연합뉴스 105
0
0
04-23 17:08
40645
"송민순 거짓말 하지 마라" 박선원의 증거자료 박선원 146
10
0
04-23 16:54
40644
문재인 "보수 진보 뛰어넘은 통합정부 구성해야" 머니투데이 103
0
5
04-23 16:25
40643
문죄인+송민순 모두 유엔 NK인권결의안에 찬성했었다? 안티송민순놈 101
0
5
04-23 16:22
40642
"북한에 의견 묻자고 한 건 문재인 아닌 송민순" 국민일보 90
5
5
04-23 16:18
40641
중 "북핵 타격시 군사개입 않을것" 원점타격 80
0
0
04-23 16:01
40640
한겨레신문사 살인사건 발생 한겨레팀킬 105
0
0
04-23 15:54
40639
[김만복녹취]문재인 북한인권결의안 물어보고 결정한... 오마이구라 77
0
0
04-23 15:49
40638
박원순 적폐세력과 손잡나.. 적폐청산 69
0
0
04-23 15:43
40637
"정작 송민순이 북한 의사 확인하자고 제안" 오마이뉴스 51
5
5
04-23 15:41
40636
김일성 김정은은 소아성애자 변태김일성 54
5
5
04-23 15:36
40635
북조선이 동남아여? (변태김일성=북한소식) 안티북한소식 41
0
5
04-23 15:31
40634
문재인 한반도 비핵화 구상 기자회견 0042625 23
0
5
04-23 15:28
40632
[펌] 미 맥주애호가 "동북아에서 북한 맥주 맛이 최고... 안티빵금련.. 32
0
5
04-23 15:20
40631
문재인 "다음 정부는 박원순과 함께 걷겠다" 감탄 43
0
0
04-23 15:19
40630
북괴 홍준표 맹비난 문제인 42
0
0
04-23 15:05
40628
[펌] “주인 잃은 남한 치킨집, 평양서 잘 나갑니다” 안티빵금련.. 94
0
0
04-23 14:27
40627
국정원 알바 인터넷 언론사의 여론조작 색깔론 지지율... 진짜보수 180
0
5
04-23 13:08
40626
칼 빈슨이 일본 호위함 2척과 병파 201
0
0
04-23 12:21
40625
머퍼럼쩡은 반북친미 아니다? (반북꼴통 필독) 안티극우꼴통 187
0
0
04-23 12:08
40624
문재인에게 조금만한 양심과 염치가 있었다면 문화혁명 347
0
0
04-23 10:06
40623
☎동영상: 안철수 시장방문 썰렁~ 쳐다보지도 않음. 안모여~ 530
5
0
04-23 10:03
40622
안티야 진정하그라 내래 머리 아프다 난 반북도 친미... 마파람짱 324
0
0
04-23 09:07
40621
쟈들 둘 아직도 내전 안끝났냐? 공부열심히 하그라 아... 마파람짱 317
0
0
04-23 08:58
40620
반북친미 극우꼴통 새끼의 시뻘건 거짓말? (머퍼럼쩡 ... 안티빵금련.. 305
0
0
04-23 08:54
40619
☨정청래 토론 관전평 대박이오~ 온라인 들썩! ☨정청... 454
10
0
04-23 08:12
40618
19대 대통령 통일 대한민국의 대통령 0042625 336
0
0
04-23 05:03
40617
박지원, 박영선, 심상정의 욕망과 의지 구분 342
0
0
04-23 04:53
40616
문제인 관상 관상가 307
19
0
04-23 03:50
40615
☩문재인 유세 인신인해 사람홍수-미어 터진닷! 안철수 썰렁 385
15
0
04-23 03:19
40614
▲홍준표 돼지흥분제와 서울상대 하숙동기 명단 전격보도 387
15
0
04-23 03:04
40613
문재인과 靑史 병파 204
0
0
04-23 00:44
40612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6... 병파 188
0
0
04-23 00:16
40611
문파느니 안파느니 못하다 문화혁명 196
0
0
04-22 23:57
40610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5... 병파 177
0
0
04-22 23:53
40609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4... 병파 182
0
0
04-22 23:37
40608
빵금련.. 임마? 니네 주적이나 잘 챙겨라 (제목 표절 ... 안티빵금련.. 193
0
0
04-22 23:24
40607
안철수가 오늘 봉하마을간 이유 라도관파ㄹ이 221
15
5
04-22 23:22
40606
안티 임마? 니네 주적이나 잘 챙겨라 반금련.. 176
5
5
04-22 23:06
40605
판세는 이미 끝났어 문까등신들아.. 라도관파ㄹ이 208
10
5
04-22 23:02
40604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3... 병파 134
0
0
04-22 22:59
40603
빵금련.. 개박살내기 안티반북친미 112
0
0
04-22 22:48
40602
남괴의 主敵은 북조선 아니다? 안티빵금련.. 91
0
0
04-22 22:46
40601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2... 병파 93
0
0
04-22 22:45
40600
한몸이 된 돼지발정제 반금련.. 144
5
5
04-22 21:32
40599
홍준표- 이해한다. 꺾은 붓 158
0
0
04-22 21:14
40598
소생의 대선결과 예상? (라도+미친+힘내+공돌이+방랑... 안티늙으신네 144
0
0
04-22 20:31
40597
누가 되든 자강론안철수는 인민의 희망 문화혁명 131
0
5
04-22 20:24
40596
유엔인권안에 문재인님이 반대한거 아니네 근디 머가 마파람짱 114
0
0
04-22 20:09
40595
똥티야 내가 누구헌티 매력을 느끼건 넌 관심꺼 마파람짱 122
0
5
04-22 19:28
40594
유엔인권 결의안이 문제였으면 송민순 십새는 마파람짱 150
0
0
04-22 19:18
40593
돼지발정제는 빨갱이발정제인데 정신을 혼미하게 하... 문화혁명 141
0
0
04-22 19:08
40592
이번에는 홍빠? 안티머퍼럼쩡 179
0
0
04-22 17:48
40591
SK가 NK에 “어찌 하오리까?” 물었다? 안티송민순놈 192
0
0
04-22 17:41
40590
북한인권결의안 찬성한 문재인 뭐가 문제지? 송민순이 200
0
0
04-22 16:29
40589
박지원 "북한인권법 저지 자랑스러워" 송민순이 257
0
0
04-22 14:40
40588
난 준표가 재밌기만 하구만 십새끼들이 쥐랄들이네 마파람짱 233
5
0
04-22 14:30
40587
문제인 적폐 반기문에 러브콜 반기문 223
0
0
04-22 14:17
40586
문후보의 미국발 북풍이 허풍되듯이 문화혁명 259
0
0
04-22 12:43
40585
미국과 안철수의 안보동맹, 제2의 YS 3당합당 자주통일연구... 264
0
5
04-22 12:29
40584
나쁜대연정 착한돼지발정제 반금련.. 250
0
0
04-22 12:03
40583
친일독재 금수저 홍석현 울산아재 394
5
0
04-22 10:58
40582
우리들의 일그러진 돼지발정제 (본문 보도자료) 반금련.. 459
5
0
04-22 10:08
40581
송민순 형법 127조 징역 2년☗공무상 비밀누설 보안업무규정 549
15
0
04-22 09:52
40580
이문열 차기작 <우리들의 일그러진 돼지발정제>... 반금련.. 404
0
0
04-22 09:49
40579
홍준표 사퇴해야 정상그런데.... 울산아재 399
0
0
04-22 09:48
40578
김대중의 경우/반기문의 경우/안철수의 경우 꺾은 붓 392
5
10
04-22 09:19
40577
돼지발정제의 지역성 반금련.. 367
0
5
04-22 09:12
40576
인민해방군? 조선인민군! (썩프 국제방에 빵가놈 소개... 안티빵금련.. 345
0
0
04-22 09:00
40575
기득권 제국의 출발,리셋코리아 홍석현 울산아재 297
5
0
04-22 08:54
40574
☩속보: 살인미수 합동총무 징역 5년 확정☩... 대법원 395
10
0
04-22 08:20
40573
<국민이 이긴다>, 허위 조작 여론조사와 싸움에... 린엘 342
15
0
04-22 08:12
40572
방향성을 상실한 심상정....................ㅋㅋㅋ 살귀 287
23
0
04-22 08:09
40571
정말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한번 더 이야기한다 이니그마 230
15
0
04-22 08:02
40570
똥금이와 똥티가 내전일으키는디 똥재야 똥물좀 그만 ... 마파람짱 140
0
5
04-22 07:24
40569
대한민국 국부는 김구 선생님이 맞다 임시정부의 수장... 마파람짱 154
5
0
04-22 06:46
40568
홍준표-☭동영상-박통 강남 아파트서 엽색행각~ 돼지흥분제 308
10
0
04-22 06:31
40567
국부 이승만과 국부의당 안철수 구분 192
0
5
04-22 06:05
40566
시간위의 집 할아바이는 그 집이 안무서운지 마파람짱 163
0
0
04-22 05:57
40565
프레임 전쟁 #6 좌탈입망(坐脫立亡) 구분 209
0
0
04-22 04:33
40564
헌법과 법률로 판단한 주적 논란 구분 243
0
5
04-22 03:20
40563
김제동, 전인권 안철수 지지 연예인군단 529
0
0
04-21 23:47
40561
송민순이 장관이 된 건 6자회담 성공 때문인데... 구분 527
15
0
04-21 23:01
40560
역쉬~안티 넌 대가리 부정교합이다 반금련.. 492
0
5
04-21 22:53
40559
국정원은 문닫을 각오를 해야한다! 구분 587
0
0
04-21 22:32
40558
반북친미 매국역적 빵금련 새끼야 동문서답하지 마라 안티빵금련.. 594
0
0
04-21 22:15
40557
안티 븅쉰아.. 몰라서 묻니? 마파람수준이네 이새큉 반금련.. 587
5
0
04-21 22:05
40556
빵금련 새끼야, 하나 물어보재이 안티빵금련.. 576
0
0
04-21 21:37
40555
북조선의 주적이 미국 아니라는 빵금련 새끼의 어깃장... 안티빵금련.. 553
0
0
04-21 21:21
40554
[펌] "北, 전시용 군량미 100만t·유류 150만t 비축" 안티구분 560
0
0
04-21 21:11
40553
안티야..그래서 니네 조국이 못사는거얌..인민들 개고... 반금련.. 498
5
0
04-21 21:09
40552
김대중의 햇볕정책은 71년 대선에 처음 등장했다 구분 428
10
0
04-21 21:00
40551
[펌] 북한 "우리의 변하지 않은 주적은 미국" 안티빵금련.. 295
5
0
04-21 20:57
40550
똥금이캉 뭐라카능겨?주접? 아니면 주적 마파람짱 294
0
5
04-21 20:35
40549
담배곽에 혐오 그림 넣은 인간 누구냐? 67591 342
5
0
04-21 20:16
40548
왜? 박정희는 북한을 공격하지 못했나? 구분 304
0
5
04-21 20:16
40547
주적?마파람과 안티는 같은 꽈냐? 반금련.. 273
5
5
04-21 20:06
40546
보좌관23명 당에 보냈다는데... 스퀴즈 262
5
0
04-21 20:02
40545
똥핥기로 보는 대한민국의 좌우파 정치 스펙트럼-제1... 병파 263
5
0
04-21 19:58
40544
바람이 분다... 문재인발 북풍이 분다. 이젠 258
15
0
04-21 19:56
40543
이미 성공해서 돈과 권력의 눈치 안봅니다아악? 마갈타 226
0
0
04-21 19:51
12345678910 ..36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