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여자 박정희’, 박근혜 씨에게
  번호 25250  글쓴이 김갑수  조회 4600  누리 119 (124,5, 20:9:1)  등록일 2015-12-30 15:04 대문 9

‘여자 박정희’, 박근혜 씨에게
(WWW.SURPRISE.OR.KR / 김갑수 / 2015-12-30)


‘여자 박정희’, 박근혜 씨에게
 - 당신이 무슨 일을 했는지 아는가


당신은 무슨 일을 했는지 모르고 있소. 모든 것이 당신 탓만은 아닐 것이오. 그때가 1998년, 18년 동안 숨어 지내던 당신이 압도적 표차로 보궐선거에 당선되어 국회의원이 되던 날 나는 전율했소.

지금으로부터 또한 18년 전 사건이었소. 우연의 일치겠지만 당신의 18번 숫자는 매번 18년이구려. 나는 그때 경상도 대구라는 도시의 엽기성에 대하여 잠시 생각해 보았소. 이후 대구는 당신을 5선 의원으로 키워냈으니, 아! 당신의 위대한 탄생지 대구, 동시에 대구는 친일 쿠데타의 번번한 온상.

“전방은요?” 또 18년을 더 거슬러 올라간 어느 날 새벽, 아버지가 죽었다는 말을 듣자마자 당신 입에서 나온 첫 마디가 이것이라는 알았을 때 사실 나는 웃었소. ‘아버지 하나 죽었을 뿐인데 지가 뭐 갑자기 국군통수권자라도 된 줄 아나?’ 생각이 짧은 내가 이 정도의 생각밖에는 못했던 것이지요.

그만큼 나는 당신을 우습게 알았던 것이지요. “38선은요?”라고 했다는 설도 있었고, “휴전선은요?”라고 했다는 설도 있었어요. 나는 이후 당신의 끊임없는 말실수로 보건대 38선 설이 맞지 않을까 추정할 따름이오.

작년에 당신은 “120년 전 1894년은 갑오경장이 있었던 해”라고 했지요. 당신의 역사 교양 덕목에 동학항쟁은 아예 존재하지도 않았던 것인데, 나는 그것이 유전자에 기인한 것이라고 간주했소.

당신을 ‘거룩’하게 만든 것은 친일수구언론들이었소. 주제넘게도 그 아버지의 딸이라는 이유 하나로 국군통수권자처럼 행세한 당신의 만용을 그 언론들은 ‘높은 수준의 애국심’ 또는 ‘국가안보능력’이라고 칭송했지요. 그때 헌법에 따라 대통령 직을 승계한 전직 총리 최규하에게 당신은 단도직입으로 “내가 하면 안 되겠느냐?”라고 말했다는 유언비어가 돌기도 했지요.

당신은 ‘고도의 애국자’에다 또한 ‘비련의 프린세스(princess)’로 격상되었소. 여기에는 친일수구언론뿐 아니라 유사진보언론도 한몫 거들었지요. 그 속된 것들은 서슴없이 당신에게 ‘비련의 공주’, ‘퍼스트레이디’, ‘화사한 귀족적 미소’, ‘재클린 오나시스의 아우라’ 등등을 주워섬기며 당신의 이미지를 띄워 주었지요.

할머니들이, “아이고 불쌍해라, 우리 박근혜”라고 하는 데에는 기실 “아이고 우아해라, 우리 박근혜”라는 뜻이 이미 담겨 있는 것이지요. 아, 그리고 선거 때마다 ‘선거의 여왕’, ‘미다스의 손’ 등을 빼먹지 않으며 당신을 한껏 부풀려 주기도 했고요.

언제부턴지 나는 당신이 두려워지기 시작했소. 아마도 당신이 북에 가서 거기 지도자를 만나고 왔을 때인 것 같소. 당신이 소속된 한나라당에서 밀려났을 때지요. 나는 7.4남북성명이라는 사기극을 회상하면서, ‘아, 권력을 잡으려고 동족을 이용하는 것, 어쩌면 저렇게 아비를 빼닮았을꼬’ 이런 소회를 가졌었다오.

나는 당신이 ‘그 아버지의 딸’이라서 두려웠던 게 아니오. 나는 당신이 그 아버지를 닮는 게 국가적 사명이라고 확신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두려워지기 시작했던 것이오. 여자 박정희, 하지만 당신은 박정희보다 더 외로운 박정희, 박정희보다 더 단순한 박정희. 하나만 더, 당신은 박정희보다 더 어휘력이 빈곤한 박정희.

아버지의 권력의지를 빼닮은 여자 박정희, 아버지의 부정선거를 빼닮은 여자 박정희, 아버지의 인권탄압을 빼닮은 여자 박정희, 아버지의 용공조작을 빼닮은 여자 박정희, 아버지의 역사말살을 빼닮은 여자 박정희,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건 <조선>과 <산케이>에서 퍼뜨린 ‘7시간의 풍문’인데, 그렇다면 아버지의 궁정동을 빼닮은 여자 박정희.

먼 훗날 역사는 기록할 것이오.

“옛날 남북조시대 대한민국에 ‘박정희가(家)’가 있었는데, 그 집구석에 필적할 만한 가문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그 이전에도 박정희만 한 가문은 찾기가 어렵다 할 것이다.”

당신이 아버지와 같지 않은 것도 있었소. 1952년생인 당신은 일본군인은 아니었지요. 그런데 당신은 어제(28일) 일본과 위안부 협상을 감행했소. 그것은 ‘한일협정’이라는 아버지 유업을 50년 만에 완성한 화룡점정이었소.

명백한 사실 하나는 아버지에 이어 당신은 이 민족사에 불가역적인 누설을 끼쳤다는 것이오. 이것은 필경 ‘국가적 사명’이 아니라 ‘국가적 범죄’로 기록될 것이오. 당신은 당신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직 모르고 있소.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25250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isg
- 권종상
- 박해전
- 안홍기
IP : 129.65.35.x
[1/4]   ㅋㅋㅋ  IP 211.175.253.x    작성일 2015년12월30일 16시47분      
전방은요?
주제넘은 걱정
일례로 북한이 친일 매국노 박정희가 두려워 내려오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그 무지
구가의 최고 주권인 자기군대 전시작전권도 미국에 바치고 자랑스러워하는
친일 매국노의 딸
아니 친일 매국노에 국가반란 수괴에 독제자에 살인마의 딸
끝 부분에
당신은 당신이 무슨일을 저질렸는지 아직 모르,고 있소 라는
김갑수 씨의 물음에
그래요 나는 내일 그리고 모래 어떤 색갈의 옷을 입을까 라는 생각과 망설임 때문에
다른 생각을 할 수가 없지요 라는 당신의 대답을 상상하면서
이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준 빌어먹을 나라의 들쥐들에게
나는 울고 당신은 감사하겠지요
[2/4]   소시민  IP 210.222.24.x    작성일 2015년12월30일 16시52분      
너무나 시원하고 적확하고 위대한 글로 받아들입니다.
감사드립니다.
[3/4]   ㅋㅋㅋ  IP 211.175.253.x    작성일 2016년1월1일 16시46분      
dkfmaekdns tptkd
[4/4]   똥개 젖짜는 장모  IP 218.51.193.x    작성일 2016년1월4일 02시35분      



◈ 철새 이인제, 13번 당적 바꿔...
“박정희 대통령, 조국 근대화의 아버지”
weekly.cnbnews.com/news/article.html?no=109345

◈ 【서울의소리 보도】 박정희를 「SNAKE(스네이크) 朴」 !!
- 美 케네디 정부는 “박정희가 쿠테타로 정권을 잡고 엽기적인 인권말살,
국민 탄압에 SNAKE(스네이크) 朴 별칭에 ‘뱀같은 者’라며 경계했다”
t.co/gVirWojh

◈ 민중화백 홍성담의 그림, ‘가랭이 쫙- Snake 朴’ 탄생 !!
blog.hani.co.kr/nomusa/54039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6744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15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8611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463
81
35
10-28 09:10
36895
IP 68.174.34.x 요 아이피로 지랄하는 귀태암닭 쌍노... 베충이 박멸 389
150
20
01-10 07:48
36894
IP 100.8.233.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귀태암닭 쌍노... 귀태암닭 쌍... 366
145
15
01-10 07:32
36892
일본은 왜 소녀상 설치 문제에 대해 발광하는가? (1) 권종상 767
140
20
01-10 06:29
25586
☦대박-병신년을 병신년이라 못 부르고 (5) ☦대박-... 5596
110
0
01-08 04:33
25585
☦현장사진: 어버이연합이 소녀연합에 깨지는... (3) 특종포착 4004
120
0
01-08 02:40
25565
☦특종사진: 청와대 일장기 아래 신년인사 (4) ☦ㅋㅋ... 3580
115
0
01-07 09:42
25321
☦동영상☦종편 앵커 표창원 연타에 떡실신... (1) 전국이 들썩 3275
135
5
01-02 02:28
25320
☩北여군 수십명 알몸목욕하다 우르르...☩ (5) 재밋슴☩... 5466
135
5
01-02 02:07
‘여자 박정희’, 박근혜 씨에게 (4) 김갑수 4601
124
5
12-30 15:04
25066
너무 걱정마세요. 믿습니다. (1) 시다의꿈 3393
155
15
12-25 16:15
24859
특종사진☦518 북한군 특수부대 광주시민 학살중 (5) 긴급입수 4692
130
0
12-23 04:18
22818
박근혜 빼닮은 안철수 기자회견 (6) 김종철 4323
105
5
12-07 12:21
22643
문재인 대표 기자회견 전문 (10) 정서각 4334
110
0
12-03 16:31
19868
제10차 혁신안에 드러난 친노패권(?)의 실체 (6) 시다의꿈 5683
130
30
09-10 17:23
14913
예전엔 몰랐어요. (10) 한심 5419
145
15
03-13 21:14
5115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21) 영화인 박성... 23073
125
15
04-27 13:14
5101
사고 초기 이틀 동안 구조 작업 全無 (4) 언딘3 7070
115
10
04-26 15:53
4964
세월호 인천~맹골도 선회지점까지 개략적인 검토 (7) 분석관 27752
118
16
04-22 11:02
4902
사고를 사건으로 키우지 말라 -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50) 신상철 92491
160
5
04-20 12:08
4258
사법부가 ‘한영수, 김필원’을 구속시키려고 하는 이... (7) 신상철 10971
161
35
03-13 11:26
4010
제가 한 때 속했던 이 회사가 전 너무도 부끄럽습니다... (23) 나눔과연대(... 63127
167
0
02-26 01:22
3906
민주당,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질 때가 되었구나 (1) 분노한 시민 2286
110
0
02-18 07:16
3789
권은희 수사과장 기자회견 동영상 (1) 천불나네 1982
185
0
02-07 21:56
3763
광주 북구 선관위, 개표상황표 위원장 도장 위조 (20) 신상철 32048
180
20
02-05 19:02
3677
[e-Book] 정운현 - 박정희 소백과사전 출간 편집국 2079
130
0
01-29 13:56
3665
이정희 대표, “박근혜 정권은 민주주의 택하라” (4) 통합진보당 3389
100
0
01-28 17:47
3656
[개표부정] 전자개표기 교체중지 가처분 신청 완료 (9) 신상철 21838
125
0
01-28 08:48
3633
어뢰설계도의 단서 - Iranian Military Capability (15) 아무개 12283
117
0
01-26 21:34
3628
18대 대통령선거 무효사유 - 1초에 4장씩이나 개표했... 안토 6162
125
5
01-26 15:38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