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무엇이 불가능하리 똥풍선들도 날아다니는데
  번호 216088  글쓴이 과한 유머  조회 381  누리 10 (0,10, 0:2:0)  등록일 2024-6-11 01:33 대문 0

잠시나마



내가 잡았던 그 잠자리, 들꽃
다른 이에게도 정말로 존재했을까

한바탕 꿈이었을까
그 옛날 많은 사람들은

우주 반대편으로 모질게 돌려보냈던
외롭지 않으려던 새들을 다시 불러본다

나도 그렇게 보내지는 것이겠지
이렇게 때때로 만나고 있겠지

우리는 실재하며 발버둥을 쳐본다
2 진수로 16 진수로 큐비트 큐디트로

서로의 우주가 겹쳐지고 있으니
유니 하나의 우주 하나의 환상

잠시나마 잠시나마
진실처럼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216088
27.117.171.175
[1/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1시40분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Klaatu 클라투


In your mind you have capacities you know
To telepath messages through the vast unknown
Please close your eyes and concentrate
With every thought you think
Upon the recitation we're about to sing
너희는 마음속에 역량을 지니고 있음을 알 거야
광활한 미지를 통과해서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는
부디 너희들 눈을 감고서 집중을 해봐
너희가 생각하는 모든 생각들로
우리가 이제 부르려는 송가에 말야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most extraordinary craft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의, 가장 비범한 비행체의 탑승자들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most extraordinary craft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의, 가장 특별한 비행체의 탑승자들

You've been observing our earth
And we'd like to make a contact with you
We are your friends
너희는 우리의 지구를 관찰해오고 있었다
그리고 우리는 너희와 접촉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너희의 친구들이다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ultra-emissaries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 최고밀사 탑승자들

We've been observing your earth
And one night we'll make a contact with you
We are your friends
우리는 너희의 지구를 관찰해오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밤에 우리는 너희와 접촉하겠다
우리는 너희의 친구들이다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quite extraordinary craft
응답하라 행성간의, 진짜 비범한 비행체의 탑승자들

And please come in peace we beseech you
Only a landing will teach them
Our earth may never survive
So do come we beg you
Please interstellar policemen
Won't you give us a sign
Give us a sign that we've reached you
그리고 부디 평화롭기를 우리 당신들에게 간청합니다
당신들이 착륙해야만 저들을 가르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지구는 어쩌면 살아남지 못합니다
그러니 꼭 와주세요 우리 당신들에게 애원합니다
제발요 은하계(성간) 경관님들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지 않나요
우리에게 메시지가 도달했다는 신호를 보내주세요

With your mind you have ability to form
And transmit thought energy far beyond the norm
You close your eyes
You concentrate
Together that's the way
To send the message
We declare World Contact Day
너희들은 마음으로 생각의 에너지를 형성하고
그래서 일상 너머 멀리로 보낼 능력이 있어
너희 눈을 감고
너희 집중해서
함께 바로 그런 식이야
이 메시지를 보내기 위하여
우리는 세계간 조우의 날을 선언한다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craft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most extraordinary craft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 비행체의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의, 가장 비범한 비행체의 탑승자들

Ahhh

Calling occupants
Calling occupants
Calling occupants
Calling occupants
Calling occupants of interplanetary, most extraordinary craft
응답하라 탑승자들
응답하라 탑승자들
응답하라 탑승자들
응답하라 탑승자들
응답하라 행성간의, 가장 특별한 비행체의 탑승자들

We are your friends
우리는 너희의 친구들이다


[2/41]   Prophet-5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1시41분      

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 영화 미지와의 조우(1977) 중
First conversation with the ETs 외계인들과 첫 대화





Philip Glass - interview & Floe (from Glassworks)





Steven Spielberg - 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 1977 - Play The Five Tones 모선과 소통



[3/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1시44분      

War of the Worlds Movie CLIP - The War Begins





The War Of The Worlds 세계간 전쟁 (우주전쟁) 1978
The Spirit Of Man 인간의 영혼


Journalist 배우 리처드 버튼: I suddenly noticed the body of a parson, lying on the ground in a ruined churchyard. I felt unable to leave him to the mercy of the Red Weed and I decided to bury him decently.

Beth: Nathaniel! Nathaniel!

Journalist: The parson's eyes flickered open. He was alive!

Beth: Nathaniel! I saw the church burst in to flame! Are you all right?
Parson 성직자: Don't touch me!
Beth: But it's me, Beth, your wife!
Parson: No! You're one of them. A devil!
Beth: (to Journalist) He's delirious
Parson: Lies! I saw the devil's sign.
Beth: What are you saying?
Parson: The green flash in the sky. His demons were here all along, in our hearts and souls, just waiting for a sign from him. And now they're destroying our world.
Beth: But they're not devils, they're Martians.
Journalist: We must leave here
Beth: Look! A house is still standing, come Nathaniel, quickly.
Journalist: We took shelter in the cottage and black smoke spread, hemming us in. Then a fighting machine came across the fields spraying jets of steam that turned the smoke in to thick, black dust.


Martians 화성인들: Ulla!
Beth: Dear God - help us!
Parson: The voice of the devil is heard in our land!


Parson: Listen, do you hear them drawing near
In their search for the sinners?
Feeding on the power of our fear
And the evil within us.
Incarnation of Satan's creation of all that we dread
When the demons arrive
Those alive would be better off dead!

Beth: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living for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trying for
Even some things worth dying for
And if one man could stand tall
There would be hope for us all
Somewhere, somewhere in the spirit of man

Parson: Once there was a time when I believed
Without hesitation
That the power of love and truth could conquer all
In the name of salvation
Tell me what kind of weapon is love when it comes to the fight?
And just how much protection is truth against all Satan's might?

Beth: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living for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trying for
Even some things worth dying for
And if one man could stand tall
There would be some hope for us all
Somewhere, somewhere in the spirit of man

People loved you and trusted you, came to you for help.

Parson: Didn't I warn them this would happen?
Be on your guard I said
For the evil one never rests
I said exorcise the devil
But no, they wouldn't listen
The demons inside them grew and grew
Until Satan gave his signal
And destroyed the world we knew!

Beth: No, Nathaniel,
Oh no, Nathaniel
No, Nathaniel, no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ere has to be a way
That we can restore to life
The love we used to know

No, Nathaniel, no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ere has to be a way
We can restore to life
The light that we have lost

Parson: Now darkness has descended on our land
And all your prayers cannot save us
Like fools we've let the devil take command
Of the souls that God gave us.
To the altar of evil like lambs to the slaughter we're led
When the demons arrive, the survivors will envy the dead!

Beth: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living for.
Parson: No, there is nothing!
Beth: There must be something worth trying for.
Parson: I don't believe it's so.
Beth: Even some things worth dying for,
And if one man could stand tall,
There would be hope for us all,
Somewhere, somewhere in the spirit of man.

Parson: Forget about goodness and mercy, they're gone.

Didn't I warn them...
Pray I said
Destroy the devil I said...
They wouldn't listen
I could have saved the world
But now it's too late
Too late!

Beth: No, Nathaniel
Oh no, Nathaniel
No, Nathaniel, no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ere has to be a way
That we can restore to life
The love we used to know
No, Nathaniel, no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ere has to be a way
That we can restore to life
The light that we have lost


Parson: Dear God! A cylinder's landed on the house! And we're underneath it - in the pit!


Journalist: The Martians spent the night making a new machine. It was a squat, metallic spider with huge, articulated claws. But it too had a hood in which a Martian sat. I watched it pursuing some people across a field. It caught them nimbly and tossed them in to a great metal basket upon its back.


Parson: Beth! She's dead! Buried under the rubble! Why? Satan! Why did you take one of your own?
There is a curse on Mankind,
We may as well be resigned,
To let the devil, the devil take the spirit of man.


Journalist: As time passed in our dark and dusty prison, the parson wrestled endlessly with his doubts. His outcries invited death for us both - and yet I pitied him.


[4/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1시54분      

Mars Attacks! bubblegum cards 1962
Holst : The Planets Op.32 : I Mars, the Bringer of War
Royal Philharmonic Orchestra


[5/41]   다윗왕  IP 35.150.134.168    작성일 2024년6월11일 04시19분      





그러니까

내가 잡았던 잠자리

울타리 위에 앉아 쉬던

아니 가을을 즐기던 너는 철학자는

나란 야만인을 만난거지


나는 야만인이지 문화인이 아닌데..


그시절 나는 그랬었다



너 참 재수없었지


내가 잽싸게 날렵한 손으로


검지와 중지로 잡았던 잠자리


순간 당해


검지와 중지 사이에 끼어 버둥대던


불쌍한 너


잠자리 , 포획물이 된 잠자리를 손을 뒤집어 잠힌 잠자리의


머리를 보고 이빨을 관찰하고


버둥대는 다리를 느끼고


손가락 사이에 낀 잠자리의 날개의 질감을 느끼고


날려줄까 ? 날개를 뜯어내서 죽어가는걸 바라볼까 하다가


잠시 생각하다가 풀어주면 붕하고 날개짓하며


날아가던 잠자리,그가 떠나간 그 파란 하늘이 기억난다


그때의 청명했던 햇살과 바람 햇살이


그것들은 아직도 내 내면속에 기억으로 저장되어


지금 생각해보니 나는 너를 잊었지만


너는 내안에서 기억으로 끊질기게


살아있었었네 와~


살아있었던거지 내가 죽어서 영혼이 된다해도


너는 기억으로 나와 함께 해 살아있을꺼지


그래 우리 천국까지 함께가자


내 영혼엔 살아있을 그때의 풍경 그날의 잠자리


어떤 가을날의 파랗던 하늘 빛 ,시냇가에 물결의 노래들


지금 하늘엔 헬기소리 가득하고 ,,어떤 범죄자의


차를 추적 하는 중인가 ? 전투기가 떼를 지어 날아가던 그 가을날의


어떤날 물가 어디에 쯤 밥짓고 웃음소리 가득하던 날


강물결은 무심하게 서해로 흘러가고 있었지


공항근처 어디쯤




그시절 나는 밤하늘의 별빛을 바라보며


잠자리때 들은 밤에 어디서 자나


궁금해 하던 아이였다









[6/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5시43분      

짐승들은 적자생존 약육강식으로 진화했다고 믿어본다 해도
떼로 살아있는 서로 서로가 증오로 죽이는 사냥하는 일들이 일반적으로 동종끼리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사자 하이에나 범고래 돌고래 상어 늑대 승냥이 들개 독수리 까마귀 까치 원숭이 떼들

인류끼리는, 하물며 이제는 동족 혈족끼리


[7/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5시47분      

우리는 단편만으로 성급하게 나쁜 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귀납적으로 지켜본 경고들이 있어왔습니다.
똥풍선 따위들이 문제가 아니라, 위험신호는 외부가 아닌 우리 내부에 이미 있었다는 것을

이승만 박정희 김일성 김정일 맥아더 케네디 걸출한 귀신들도 모두 같은 것들을 공감하고 있을까

[8/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5시49분      


나락(naraka)를 묘사한 미얀마 그림. /위키피디아



조선일보 2024.06.08.

👉 추락이 일상이 된 사회… "꽉 잡으세요, 나락 갑니다"


[9/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5시55분      

여기도 보면 종교조차 제 기능을, 자각 자정능력을 잃은 지 오래입니다. 그걸 의도하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다윗님 멋진 표현대로 북한이라는 똥막대기로 남한을 치려나

토종 귀신들과 붙어먹은 서양 종교라는, 위선과 증오와 몽환의 아름다운 똥막대기를 사용해서
우리를 잡아먹는 귀신들을, 바로 우리들 자신을 끝끝내 몰아내려나

[10/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6시06분      


윈도우 오늘의 추천 바탕화면(하필 지금 진짜) - BALI UBUD TOUR

[11/41]   이미 그대의 것인걸요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6시42분      

잘 아시겠지만, 리틀 빅혼 전투에서 아메리카 인디언에게 참패를 당했던 미육군 제7기병연대의 직속 후신이
한국전쟁에 배속되어서 지금까지 유지되었지만, 앞으로는 서로 공동번영 하기 위해서 큰 변화들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베트남처럼 그랬으면 새로운 관계로 새롭게 시작했으면 좋겠구요

그러나, 임진왜란에서 십자가 깃발을 들고 우리를 도륙했던 기독교는 이제 어떻게 서로 변화가 가능은 할지..

다윗님 표현대로 똥과 입이, 근원부터 바뀌면 안된다면서요

[12/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7시49분      
다윗님 말씀대로 밀양 사건인지 그 상징성은 잘 모르겠지만,

백종원은 이렇게 자영업자들 식당들이 아귀다툼 생지옥인데 그 근본적인 문제들 해결을 할 생각은 안하고
오히려 그 기현상에 편승해서, 아무리 군부대 짬밥 급양사관 경험이 배경이라고 해도 장교출신 지식인이
젊은 세대까지 모두에게 셰프 광풍 부추기기까지, 국회에 가서도 자영업자 대책 질문에 투박하게 횡설수설
일부러 쇼맨십이 아니었어 전부터 별로 좋게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누가 다들 그 정도 미각은 없겠어요


밥장사 연예인 대성공담 그만 좀 부추기고 무슨 마약도 아니고

마치 추기경이 창녀촌에서 창녀한테 담뱃불이나 붙여줬다고 그게 미담이랍시고 사진이랑 자랑질을 하듯이
왜 성심당표 라이타나 보급해서 갈수록 수많은 창녀들에게 사랑과 해피 충만하게 해보지 무슨 마약도 아니고

아닌가 오마이갓 선행하는 안창녀들이 행복한가?

[13/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03분      
하나이신 나만의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서로를 죽이던 미군 독일군 병사들이 성탄절 만은 서로 휴전을 하였다

그 날 하루는 전장에 피 대신에 하나님의 사랑이 흘러넘쳤다

도저히 지금도 여전히 영롱한 그 문학작품 공포 괴담처럼

[14/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08분      
무슨 대단하게 감히 주제 넘게 정의 진리 이런 얘기들도 아니고

최소한 인간으로서의 상식 사고 문명에 대한 존중과 경청과 감사 중세 시대도 아니니까

자기만의 하나님들인지 귀신들인지 성상들인지 매직아이인지 오마이갓들에 속지 말고


[15/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17분      
티비 동물농장인지 ㅍ로에서 애들이 개가 말을 한다고 제보해서 갔다는데

무슨 단어인가 노래인가 하면 따라했다고 애들이 집단으로 계속 반복 반복 반복 외쳐대는데 그 개새끼는
이 새끼들 지금 뭐하는 거지? 하품이나 하고 결국 촬영은 실패하더라구요

저는 그 장면에서 아이들에게서 어떤 공포를 느꼈습니다. 심오하고 복잡한

하긴 또 어떤 소동은 개의 똥구멍 주변 털에서 예수님 형상이 나타났다고 사진이 국제뉴스로 내 참 더러워서

[16/41]   강먹척결  IP 222.105.1.1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25분      
위협당한 마피아 지배계급이 할말이 없으면 남들이 십자충 귀신에 씌였다는 매도.
좌파, 공산당이 남한에서 일종의 욕이 된 것처럼 십자충도 하나의 욕일 뿐이다.

서초 뭔 아파트가 지을 때는 공공 통행로 수용 조건으로 지어졌는데, 완공한 후에는 펜스를 치려한다는 뉴스가 어제 나오더만.
그런 아파트한테 벌금도 얼마 안 물리고 있고.
이게 얼마나 무서운 현상이냐.

점잟고 소리없이 서서히 국민을 학살하는 놈들은 뭔 품격이 있고.
반작용 하는 민중에겐 늘 품격과 이성이 없다는 매도.
인디언 죽이던 놈들의 내로남불은 문제 삼지 않고, 돌머리들은 인디언을 늘 더 문제삼지.

인간 간의 천지 차이는 실제로 존재하는 것 마냥 인정하라고 하면서.
실제로 존재하는 이분법적 계급 구조를 논할 때는 이분법적으로 세상을 보지 말라는 내로남불 쌍것들 말이야.
[17/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39분      
강먹척결이 계룡대 룸살롱 어쩌구 얘기를 하길래 갑자기 드는 생각이


어렸을 때에 수사반장인가 그런 티비 드라마가 있었는데

어느 날 주제는 전란으로 헤어진 동생이 남파간첩으로 형의 집에 몰래 들어와서

형이랑 족하들을 모두 인질로 붙잡고서 위협하는 내용이었어요



[18/41]   강먹척결  IP 222.105.1.1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3분      
그건 그냥 드라마, 드라마가 선전물이라고 생각하면.
[19/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4분      
그러다가 라면봉지를 발견하고서는 '오~ 이 귀한 남조선의 라면과자!' 그러면서 생으로 우걱우걱 먹었어요
형이 보면서 한심하게 '그래 하긴 우리 애들도 라면을 그렇게 생으로 씹어서 과자처럼 먹기는 하더라 (ㅉㅉ)'
중얼거렸죠

동생은 나중에 잡혀가고

마지막 장면에서 충격이었던 것은

그 형과 아이들이 서로 껴안으면서 등 두드리면서 하하 웃으면서 즐거운 모습으로 끝났다는 것입니다.
도저히 믿어지지 않겠지만 진짜루

[20/41]   강먹척결  IP 222.105.1.1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5분      
조선 시대에 지배계급은 천민들이랑 겸상하기도 싫었다는데, 자기들 불리해지면 한가족 타령.
절대주의 타령하던 한문 지식인은 자기가 도태될 때가 오면 상대주의 타령
[21/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6분      
아무리 그래도 선전물이라면 더더욱

자기 동생이 삼촌이 빨갱이로 내려와서 생라면 씹어먹다가 잡혀갔으면

슬퍼해야 울어야 맞자나요 아닌가 교리는 안 그런가?

[22/41]   다윗왕  IP 35.150.134.168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8분      




밀양 사건 이란게 한국이 전체적으로 현재 얼마나 썩은 사회인지 적나라하게
들어난 사건인데 집단 윤간이 범죄를 그것을 심판해야 할 밀양 전체에서
법정에서 악인들을 보호했다란거니 이것은 한국사회가 얼마나 썩었는지를
법에 의한 정의구현이 무너진건지 잘보여주는거라 보는데 ..한국이란 나라의




탄생일에 대한 글에서 대한민국은 국회에서 처음 열린 국회에서 부의장인
목사님의 기도로 이승만 국회의장의 권유로 대한민국을 하나님께 언약국가로
올렸다고 말했습니다 역사가 지나고 보니 하나님께서 한국을 지켜주시고 엄청난
축복을 베플어 주신것을 알게 된거지요 그러니까 한국 국회가 첨열린 날이 5월 31일인데




5월 31일의뜻은 수적으로는 결혼 한 것을 뜻한겁니다 그러니까 그날 한국은 하나님과
결혼한 국가가 된거지요 그래서 특별한 관계가 된겁니다 그러니까사람의 결혼관계처럼
한국이 남편인 하나님께 보호와 은혜를받고 남다르게 취급을받은겁니다 축복을 무한대로




받게된겁니다 사람이나 국토나 한국땅에사는 동물들까지 복되게 된건데
요는 한국이 간음질을 안한다면 말이지요 부부관계를 무너트리는 간음질이 아니라면
그러니까 우상을 섬기는것을 말하지요 우상을 섬기면 간음질을 하는것과 같은겁니다




하나님과 언약 관계에들어서 축복을 받는나라는 한국만이 아닙니다 미국이 전형적인
하나님과 언약관계로 최고의축복을받은나라가 굈지요 그리고 이스라엘은 아예민족자체가
아브라함의 축복을 받은나라이고요 그리고 일반국가들은 성경에나오는 일반적인 율법에의한
징벌과 축복을 받게되는거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우상 국가들은 잘못살지요 재난도 심하고
여하튼 좀길게 썼는데 한국이 언약 국가가 된이상 한국은 성경속에 나오는 말씀들과
연관되서 축복과 징벌을 당하게 된건데요 이번 밀양사건은 본질상 성경에 사사기에 나오는




레위인과 그의 첩의 윤간사건과 동일 합니다 성경을 보면 강제로 불량배들이 첩을 윤간해서 죽인 베냐민
지파에게 전이스라엘이 분노해서 군대를 만들고 베냐민 지파에게 악인들을 내놓으라
해도 베냐민 지파에서 불량배들을 보호하고 거부하니 내전이 벌어져서 거역한 베냐민 지파가
남자 600명만 남기고 몰살을 당하게 됬는데 이번 밀양사건이 그때 베냐민 지파와




본질상 동일하니 하나님께서 성경속에 나오는 베냐민 지파처럼 한국에게 내전이 벌어지게
하신다란겁니다 그러니까 예시를 하신겁니다 한국은 이미 언약국가이니 과거 이스라엘처럼
다루신다란건데 이것은 어떤 젊은 목사님의 설교로 말한건데 나도 동의가 됩니다 영적으로




하나님께서 한국의 죄악을 심판하시려고 내전으로 심판하신다면 누가 막을수가있겠습니까?







밀양사건은 본질상 일반 불량배의 타락과 법의 타락 지역사회의 악함이
한국이란 나라의 하늘에 심판이 당연하다란 증거가 된다라고 믿어지네요







[23/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48분      
그건 애국도 충성도 반공도 하나님도 전혀 아닙니다

왜 그런지는 한 몇 페이지 분량으로 설명을 할 수도 있지만 화장실이나 갔다가 진정하고 관두죠

[24/41]   강먹척결  IP 222.105.1.1    작성일 2024년6월11일 08시50분      
가인이 아벨을 죽인 게 형제라는 거 아닌가~

'국가'라는 말로 나라가 가정임을 강조하면서도 서초 아파트가 공공 통행로에 펜스치는 거처럼~
[25/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09분      
그래서 이재명 조국 일당들이 나쁜 놈들이라는 겁니다.

폭탄 돌리기 희생양 또다시 마녀사냥이나 하면서 국민들 모두를 다시 증오의 승리자 모두 무죄로 만들면서
자각 자정의 마지막 기회는 다 빼앗으면서 살아남고 악귀들 사이의 권세나 누리려는

의도했든 도저히 자각들이 안되지만 결과적으로든


조국 얼굴 언행을 좀 보세요 꼴통도 저런 순수 영롱한 꼴통이 어디에 있습니까
그럴 리는 없겠지만 권력의 중심을 거머쥔다면(얼굴마담으로) 다 죽습니다!

[26/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21분      
다윗님이 윤간 얘기 하니까 이것도 전에 한 얘기지만

어렸을 때에 인도가 자체의 과학기술로 인공위성을 쏘아올렸는데 그 용도가 모기떼의 이동 결로를 추적하는
것이었대요 다른 상업적 용도는 없고
재밌는 기사랍시고 실렸는데

감동적이었습니다.
드디어 자체 기술로 과학으로 문명으로 수천년 괴롭혀왔던 야만과 혼돈에 비극에 쏘아 올린 위성

[27/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26분      
더 예전에 세계 가정들 설날 특집으로 한복 입고 장기자랑 그런 거 하는 어린이 프로가 있었는데
미국일본유럽 각 나라들 나오고 차례로 자기 나라 소개하고 동남아는 없었고

인도 대표 어린이가 우리나라는 강대국이고 어쩌구 소개하니까 뒤에 방청객 아이들이 웃고 분위기 싸했어요
애도 당황하고 노래하고 울듯이 이후로 조용히 앉아만 있었고

[28/41]   강먹척결  IP 221.159.90.199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27분      
해상도가 굉장히 좋아야 모기 떼가 분간이 될 터인데.
그러면서 인도가 과학기술 얻고 먹거리도 얻는 거지.
어떤 의도한 목적과 다른 부수적 결과가 있게 마련.
[29/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31분      
나중에 어떤 뉴스는 인도에서 버스에서 여자 승객을 운전기사까지 차 세워놓고 집단으로 윤간을 했대요.

그런데 이후에 그 사건을 오히려 모방해서 전국 곳곳에서 똑같은 일들이 벌어지더라는 겁니다.


[30/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35분      
어떤 사람들은 상업용도가 아니라 모기떼를 추적하자고 숭고하면서 웃긴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고

어떤 사람들은 비극적인 잔인한 범죄 뉴스가 나오니까 그걸 모방해서 전국 유행이 되고


아무리 인도 문명이 찬란했고 지금도 가장 뛰어난 사람들이 있으면 뭐합니까 무슨 핵이고 강대국 나발이고


[31/41]   강먹척결  IP 221.159.90.199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38분      
카스트 제도와 힌두교를 없애면 윤간 그런 것도 없겠지
남자는 하늘, 여자는 땅이라는 거 말이지

하디(수학자)가 수학자 중 최고로 쳐준 라마누잔도 카스트로 도태됐던 거잖아
영어와 교양과목을 지독하게 싫어 대학도 못 나온 라마누잔
[32/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41분      
올림픽 금메달 몇 개를 따고 손흥민이 어쩌구 유럽을 이기고 손전화기가 일본을 이기면 뭐하냐구요

저렇게 인도처럼 선순환과 악순환이 양 극단으로 치달으면 신분제로 귀결 고착밖에 더 되겠습니까?

[33/41]   강먹척결  IP 221.159.90.199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44분      
라마누잔을 고졸로 만든 게 불가촉 천민들 잘못인교?
교육제도를 만든 상층부가 미개한 신념을 가진 탓이지
[34/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44분      
그래도 우리는 백 년을 여기까지 땀과 눈물만이 아니라 피까지 쏟아가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이제 와서 21세기에 다시 스.스.로.들 신분제로 퇴행한다니 이게 무슨 기가 코가 막히는 일이냐구요
오죽하면 이마빡에 교육자라고 아주 써있ㄴㄴ 나향욱이 그렇게 자폭을 했겠어요

그게 정말 이승만이 미국이 기독교가 자신들의 본보기로 성과로 바랐던 기대했던 것입니까?

[35/41]   Far and Away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50분      
에이 정말

어쨌든 Make America Great Again! 진심으로 나는 미국이 위대했다고 생각해요

이재명이든 조국이든 수구꼴통 미친친미 기득권들이든 개독들이든 도움 안됩니다.

[36/41]   강먹척결  IP 221.159.90.199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50분      
하층민들 때문에 퇴행한다는 건 너들 믿음일 뿐
공정하게 법을 집행하라는 하층민들 요구가 퇴행이가?

나라가 국력이 없는 게 법을 집행하지 못하는 것에 변명이 되남?
[37/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1시54분      
무슨 빨간색을 말하면 노랗게도 아니고 파랗게 듣고

휴.. 관둡시다
[38/41]   다윗왕  IP 35.150.134.168    작성일 2024년6월11일 12시16분      






그동안 접해보고 느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강멱님은 메이슨 이구나 그렇게 느낌이 오고
메이슨들은 엘리트 의식이 강한데 메이슨들은 대체로 그런것들 같았고
강멱님도 그런 스타일이라서 그런가보다 하는거지
뭐 아닐수도 있고 내가 틀릴수도 있다라고 당연히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잘모르는게 김정은 김여정이가 무식하다라고 보는데
그건 틀린겁니다 김정은이가 어린나이에 권좌에 올라서 고의적으로 비대하게 체형을
만든거지 김여정 김정은이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일루미나티 엘리트 교육을 받은자들인데
그남매는 아주 엘리트적인 사고 방식을 가진자라고생각하는데
사람들은 겉모습만 보고 추측하는거지 프리메이슨이나 일루미나티들은
저주받은 지식인들이지 ,, 그들의 본질이 그렇지








나는 모르는게 많은 자라고 스스로를 생각합니다
모른다란게 부끄러운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지요
인간이 어떻게 다안다라고 생각을 합니까 당연하지요




그래도 공부를 멈추지않고 성실히 하는건데
강멱님은 성실하게 공부를 한다라고 보입니다




그리고 27,117분은 자신의 정체성을 표현을 안하니까
그저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들로 이사람은 이런 사람이겠다
생각하는거지요 .내 기준이 세상의 표준은 아니니까
물론 틀릴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각기 다른 건데 음악은 그사람의 영혼을 표현하는거니
내가 생각하기엔 이분은 어떻게 이렇게 죽은 음악만을 선호하는지
이분의 영혼은 무언가 매인 곳이 있겠다 그런 생각이 드는거지요




귀신에게 묶인것 같은 느낌이 든다 랄까 어떤 사탄에게 맹세를
했다든지 이단에속한자라든지 ..뭐 그런 느낌인데




아주 오래전에 어떤 자가 인도해 아무것도 모르고 이단 예배에 참석한적이
있었는데 보통 교회인가 해서 갔었지 그런데 그 교회에서 자신들만의
찬송을 새로 만들어서 부르는데 너무나도 비정상적인 화음과 음역으로
불안하게 만든 곡을 부르는데 마치 예배자들이 비명을 지르는것 같아서




놀랐던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깨달은게 음악이란 영적이다
여하튼 이분도 너무나도 죽은 음악들만 골라서 듣는것같은데 이건 영적 현상이다












[39/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3시00분      
서로 귀신 들렸다고 하는 역사가 몇 백 년들도 아니고
우리가 모두가 가르침들을 그대로만 이해한다면 정말 천국이 가까운 거겠죠

줄다리기에서 이기려면 끌려 다니지 않으려면
용기 있게 그 줄들을 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독교들도 영적 승리인지 만을 하고 싶다면 멍에를 벗으려면

스스로를 사람의 언어들을 신처럼 확신하면서 진리인지의 줄을 움켜 잡으려고만 할 것도 아니고
하나님은 나의 우리의 편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최소한의 단 일말의 의심도 가져보고



내 음악 취향은 나도 모르는데 그렇게 느끼셨다니.. 내가 좋아하는 음악들은 잘 올리지도 않지만
그럼 그런가 보죠


사탄에 속한 영혼의 이단의 시나 다시 올려볼게요


[40/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3시05분      

영원한 왕국



죽은 꽃들을 심고 있네
이미 죽어버린 씨앗들을

이 찬연한 천 년의 왕국
애너벨 리의 무덤밭 위에

그들에게 생명은 의미가 없었다
영생불사 해파리로 거듭나지만
우리에게 해와 달은 의미가 없다

눈물도 목숨도 두려워 않는
순수하게 아름답게 투명한 영혼들

그 밑뿌리를 흔들어 댈 권리가
누구에게 감히 있다는 말인가

방해하지 말라 너희 교만한 새들이여!
여기는 낙원 우리의 피안

꽃밭 사이 불어오는 천국의 바람
찬송처럼 감미롭게 몸을 뉘인다

함께 깊이 잠들다


[41/41]     IP 27.117.171.175    작성일 2024년6월11일 13시26분      
저는 그래도 다윗님한테 대결하려고 이기려고 영혼을 분리하며 표리부동 하지 않았고
전에 저한테 교활하다고 하시던데

지금도 다윗님이 생각도 글들도 좋습니다.

다윗님의 하나님인지 나만의 마귀인지는 알겠죠..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216496
** 이번달 가장 잘쓴 글 ** (2) 전원필독 10
10
0
07-19 05:06
216495
한경직 기도중 담배 피운 박정희 분석: (1) 그랬구나!! 11
10
0
07-19 02:40
216494
[펌] "전쟁 승리" 북엔 왜 국립묘지가 없을까 (1) 강먹척결 34
0
5
07-18 21:12
216493
망명 북한 외교관이 불법 선박 정보 제공? (사진) 강먹척결 15
0
5
07-18 21:03
216492
미친년이 따로없다, 이종호 도이치모터 삼부토건 라임... (2) 광윤똥돼지 28
0
5
07-18 20:44
216491
中에서도 北 외교관 일가족 탈북…아프리카 공관에서... (1) 리용호 외무... 40
0
10
07-18 15:44
216490
트럼프가 다음 대통령되면? (5) 솔가람 166
10
0
07-18 13:42
216489
우리가 온 게 건국(소련) vs 추후 독립 약속(미군) (4) 강먹척결 90
0
10
07-18 12:03
216488
한국이 프랑스 원전을 밀어내고 세계 최고 국가가 되... (20) 다윗왕 166
0
20
07-18 10:34
216487
홍수, 태풍 피해 + 교통사고 피해가 gdp의 3%에 달함. (7) 강먹척결 87
0
15
07-18 10:33
216486
北은 왜 세계적 사기인 "기후온난화"를 사실로 선전하... 리용호 외무... 52
0
10
07-18 09:31
216485
무기들고 남의 땅 왔으면 그냥 점령군이여 (10) 강먹척결 133
0
20
07-18 09:26
216484
소련군 포고령 vs 미군 포고령 .. 그리고 2024년 여름 (10) 아독적랑 207
35
0
07-18 08:56
216483
나경원! 정치생명 끝장, 이러다 다 죽는닷! (1) 난타전 뒤끝: 54
15
5
07-18 05:43
216482
룸싸롱에서 일하던 쥴리가 어떻게 영부인이 될 수 있... (1) 자전적 고백 60
20
0
07-18 05:29
216481
실수라도 남의 집에 발을 들이면 일단 침입자(점령군) (3) 강먹척결 62
0
15
07-18 02:39
216480
포고령내용의차이 (2) 양키몰살 184
15
0
07-18 01:13
216479
괴뢰국이 종주국에서 첩보 활동도 하네? (12) 강먹척결 168
0
15
07-17 19:57
216478
24년 12월에 혹은 25년 4월 안에 윤석열정부는 끝장이... (2) 광윤똥돼지 80
0
10
07-17 19:08
216477
윤, 트럼프 당선 전 전쟁 일으킬듯 (7) 아독적랑 193
15
0
07-17 18:46
216476
러시아 간 北군사교육대표단장 변사체로... (5) 강먹척결 76
0
10
07-17 17:53
216475
“북, DMZ 작업 중 10여차례 지뢰 폭발. 사상자 다수... (4) 강먹척결 55
0
10
07-17 14:53
216474
기준금리 안 내렸는데 가계대출 느는 게 한국은행 탓? 강먹척결 28
0
15
07-17 10:38
216473
소크라테스 형 ~ , 세상이 왜 이래 ? (2) 아독적랑 136
30
0
07-17 08:37
216472
제재를 뚫고 솟구쳐오른 조선의 오늘 (1) 김영순(재미... 152
10
0
07-17 02:58
216471
김건희 정직이면, 전봇대에 꽃이 핀다 (1) 양심선언사진 67
20
5
07-17 02:04
216470
기초연금 받는 노인들의 손자들 삶은 개보다 못할거다 (3) 광윤똥돼지 92
0
0
07-16 22:03
216468
지금은 (1) 다윗왕 105
5
15
07-16 19:02
216467
군대에서 '요'자 못 쓰게 하는 거. 언어가 그만큼. (11) 강먹척결 151
0
15
07-16 18:03
216466
중요 문서에 괴뢰 이름을 못 넣으면 종주국 실패지 (3) 강먹척결 71
0
20
07-16 17:26
216465
김정은, 핵잠기지 신포지구, 양식사업소로 전환 결정 리용호 외무... 53
0
15
07-16 16:27
216464
獨,유엔사 가입 vs 北외무성, 독일 외교관 초청 방북 (1) 리용호 외무... 84
0
15
07-16 10:12
216463
쿠바 주재 북대사관 참사관 탈북 (3) 리용호 외무... 108
0
10
07-16 08:14
216462
개벽예감 594] 로씨야의 ‘죽은 손’과 조선의 ‘핵방... (6) !!! 528
15
0
07-16 03:08
216461
말기적행테... (9) 양키몰살 312
20
0
07-15 19:28
216460
김정은 "건달뱅이들" "덜 돼먹어" (1) 리용호 외무... 100
0
10
07-15 15:36
216459
멍텅구리 대통령 만들었으면 기초연금 폐지해야 맞다 (2) 광윤똥돼지 76
0
5
07-15 13:17
216458
칼(북한의 폭력)과 경전(북한)을 들고 종교를 까다? (2) 강먹척결 79
0
15
07-15 11:23
216457
트럼프가 이 시대에 중요한 인물인건 같다 (3) 다윗왕 136
10
15
07-15 09:25
216456
아이젠하워항모 노폭 해군기지 도착 (1) Rich 129
10
0
07-15 08:12
216455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칼이 아니라 붓이다. (3) 알맹이 85
0
0
07-15 08:09
216454
어제 오늘 지구촌을 뒤흔든 세기의 사진!!!! (11) 퓰리쳐상깜 261
40
0
07-15 02:57
216453
큰스님 vs 큰목사 맞짱뜨기 결과는?? (3) 판정승~ 98
40
0
07-15 00:51
216452
남한이 핵무장하면 북은 미국에 아무것도 못 얻지 (5) 강먹척결 104
0
10
07-14 22:20
216451
남한 무기가 워낙 파괴적이라 확전을 걱정할 수밖에 (2) 강먹척결 90
0
15
07-14 21:52
216449
이집트의 여왕 클레오 파트라 (2) 다윗왕 94
5
5
07-14 18:42
216448
탈북자들북송이정답 (2) 양키몰살 173
5
0
07-14 18:37
216447
희망 (14) 등대지기 158
0
5
07-14 17:21
216446
나대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 (3) 아독적랑 184
25
0
07-14 13:20
216445
전쟁광신도 한호석 (2) 웅대한 구상 136
0
15
07-14 13:02
216444
윤대통령님 10년 통치 지지하고 기초연금 폐지하자 광윤똥돼지 32
0
5
07-14 12:01
216443
대통령이 쏘란다고 쏘는 구조가 한국군이 아님. (5) 강먹척결 124
0
15
07-14 08:53
216442
도널드 트럼프가 필라델피아 유세중에 (1) 다윗왕 96
0
15
07-14 08:40
216441
VIP는 바로 이 녀석!! 완벽증거 첨 147
35
5
07-14 01:09
216440
계속되는 배경화면 황야의 천막 87
0
10
07-14 00:20
216439
ROK ARMy 대포밥 확정 (1) 아독적랑 173
15
0
07-13 17:53
216438
윤대통령님 무조건 10년통치가 집집마다 부자된다 (1) 광윤똥돼지 80
0
10
07-13 13:40
216437
국민을 똥으로 아는 윤석렬-김건희조 팽개쳐 65
30
0
07-13 13:29
216436
51 대 49 래니까 쪼금만 메꾸면 될 거 같지 ? (2) 아독적랑 139
15
0
07-13 09:32
216435
윤석열이가 미국에 가서 핵무기 공유를 (2) 다윗왕 85
0
10
07-13 08:04
216434
<극비> 노무현 박원순 노회찬 살해범들 폭로. (6) 아고라'50대 ... 239
35
0
07-13 02:30
216433
급낮춘 北中우호조약 63주년 연회…中, 보도도 안해 (5) 강먹척결 74
0
5
07-12 23:23
216432
무언가 되었겠지 (1) 다윗왕 115
5
10
07-12 20:25
216431
부쳐 버린 편지 아독적랑 106
15
0
07-12 17:24
216430
김순덕 “김건희 정치9단 뺨치는 귀신같은 정무감각 ~... 동아일보2 86
35
0
07-12 14:41
216429
피의자 김건희 윤석렬에 성상납 주장이 나오는 이유 7만조회 93
35
0
07-12 12:53
216428
바이든이 트럼프와의 대선 토론에서 실패를 해서 (2) 다윗왕 91
0
10
07-12 11:04
216427
유럽, 중국을 작살내는 이라크 전쟁의 목표, 달성되다 (4) 강먹척결 89
0
15
07-12 10:36
216426
北 간부 김정은 비자금 415억 '먹튀' (북중관계) (3) 강먹척결 96
0
20
07-12 10:12
216425
현재 미국 외엔 다 힘들지 (3) 다윗왕 99
0
10
07-12 04:06
216424
한반도전쟁이 유대자본의 완벽한 패착인 이유 (2) 아고라'50대 ... 225
35
5
07-12 00:40
216423
"北남녀 고교생,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 마약까지...... (8) 소식통 140
0
10
07-11 23:34
216422
극우 친일파 매국노는 윤석열 10년 통치를 획책한다 (1) 광윤똥돼지 60
0
0
07-11 20:20
216421
코박홍 사진보구 진짜 쇼크먹었다. 유승민팬 118
30
5
07-11 12:05
216420
"이 이상 더 황당하고 살벌할 수는 없다!!" (2) 충격과 공포 210
45
5
07-11 06:15
216419
나는 (3) 다윗왕 113
0
30
07-11 02:32
216418
조선이 한국을 못먹는 이유 (7) 웅대한 구상 211
0
30
07-11 00:25
216417
마지막 대통령이려나....! (3) 양키몰살 344
40
10
07-10 18:10
216416
<속보> 3차 세계대전 시작했다 - 미국 유대자본... 아고라'50대 ... 320
54
0
07-10 13:59
216415
북이 휴전선에서 건축에 열심인 이유 밝혀짐. (5) 강먹척결 206
0
25
07-10 10:07
216414
부산항에서 출발한 항모 루즈벨트호 (3) Rich 262
15
10
07-10 01:27
216413
中 “北 노동자 다 나가" 러와 밀착 北 돈줄 죈다 (5) 강먹척결 142
0
15
07-09 20:48
216412
속성露語연수 북한 장교단 러시아 파견 (8) 강먹척결 163
0
20
07-09 14:07
216411
자작극 휴전선 불꽃으로 계엄령선포와 국회해산 이다 (3) 광윤똥돼지 201
0
0
07-09 11:34
216410
이진숙 방통위원장 임명시 호남민란 우려.. 상도 문딩이 83
35
0
07-09 10:46
216409
이진숙 방통위원장 미국서 유죄판결 상습난폭운전 특파원 시절 67
30
0
07-09 10:42
216408
왜구들은 반성도 달라진 것도 없는데 알맹이 73
15
5
07-09 09:21
216407
성경에 흡연금지에 대한 정확한 예언 공개!! 특종맨 87
45
5
07-09 08:52
216406
거짓말로 속이고 살았으면 처단해야 정의가 바로 선다 (1) 아독적랑 172
25
10
07-08 23:53
216405
수호통상조약 140주년에 러 강경 비판 尹...러 대사 ... (4) 리용호 외무... 129
0
15
07-08 23:29
216404
삼성 파업 결의 이유 vs 연봉 1달러 받은 잡스 (2) 강먹척결 78
0
20
07-08 22:25
216403
대한미국 이대로두면안되고 지워져야~ (17) 양키몰살 320
25
10
07-08 21:30
216402
부마사태 해병 연대장 "국민이 때리면 그냥 맞아라" (5) 강먹척결 104
0
20
07-08 20:20
216401
아이젠하워 항모 (14) Rich 339
15
5
07-08 11:00
216400
애민, 애국의 기치와 자주, 민주, 통일과의 관계 (3) 우리겨레연구... 880
0
15
07-08 10:05
216398
윤석열 대통령이 10년 통치하면 집집마다 부자된다 (7) 광윤똥돼지 139
0
0
07-07 21:37
216397
자살당할 짓은 스스로 하고 누구탓인데? (14) 강먹척결 243
0
20
07-07 20:59
216396
4일 새 2조원 증가가 한국은행이랑 뭔 상관? (7) 강먹척결 148
0
20
07-07 09:36
216395
굿모닝 .....? .. South Korea ~ (7) 아독적랑 374
40
15
07-07 07:32
216394
윤석렬 이거보면 완전 디비진다. (1) 격노 203
50
10
07-07 02:36
216393
꼼수 . 82
35
5
07-07 02:03
216392
나경원(1963생)이 당대표 하려는 이유... (4) 짜릿한... 151
50
5
07-07 01:38
216391
2025년 1월 20일이 미국 대통령 취임식 날이 잖아 (2) 다윗왕 101
0
10
07-07 00:57
216390
AI는 우주 산업을 위한 것 (4) 강먹척결 130
0
15
07-06 20:53
216389
요미우리 "보스토치니 기지서 푸틴이 파병 요청" (7) 강먹척결 143
0
20
07-06 16:23
216388
숫자배급 통치 식민지에서 교통사고가 나면 (24) 아독적랑 340
30
10
07-06 09:12
216387
김건희 경국지색 傾國之色 마자마자 106
45
0
07-06 08:40
216386
싸움닭 배현진이 진성준에 "쳐봐!!" 안쌈닭~ 95
35
0
07-06 05:13
216385
계엄령선포와 국회해산, 친일파 로드맵 시간이 채칵 ... (3) 광윤똥돼지 137
0
0
07-06 04:43
216384
한국이 열받았다 (2) 다윗왕 103
0
10
07-06 03:16
12345678910 ..192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