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번호 21238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89602  누리 41 (86,45, 17:5:9)  등록일 2015-10-28 09:10 대문 8


[천안함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덩어리
어뢰 추진체 벗겨진 페인트 하부에 백색물질이 존재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5-10-28)


지난 10월 26일(월요일) 오전 국방부 조사본부 및 오후 평택 해군 2함대에서 '1번 어뢰'와 천안함 선체에 대한 현장검증이 재판부, 검찰측, 변호인단, 피고인 그리고 군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1. 어뢰 검증 (2015. 10. 26 오전 9시 국방부조사본부 다목적홀)

이날 어뢰 검증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어뢰 추진체 백색물질의 분포에 관한 논쟁>과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백색물질이 벗겨진 페인트 하부 여러곳에서 발견된 사실>이었습니다. 이것은 그동안 국방부가 주장해 왔던, 폭발로인해 생성된 산화알루미늄가루가 비산되어 어뢰 추진체에 흡착된 것이라는 논리와 완전히 상반된 현상인 것입니다. 하나씩 차분히 짚어보겠습니다. 

● 백색물질 분포에 관하여

어뢰 추진체에 달라붙은 백색물질의 분포에 대하여 저는 “천안함 하부에서 어뢰가 폭발하였고 어뢰의 폭약부가 점화되면서 폭약 속의 알루미늄분말과 반응하여 섭씨 3천도의 고온에 이르고 그 과정에서 알루미늄산화물이 생성되었다는 것이 국방부의 주장인데 그렇다면 알루미늄산화물(백색물질)은 고온의 버블내에서 생성되었으므로 해수가 증발되어 물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일 것이다. 그러면 그 백색물질은 물을 뚫고 들어가야 어뢰추진체를 만날 수 있다는 얘기이고, 설사 그렇게 백색물질이 물을 뚫고 들어가 어뢰추진체에 흡착되었다 하더라도 그 흡착된 형태는 '무작위' 즉 '랜덤(Random)'하게 흡착되어야 하는 것이 상식에 맞다. 그러나 어뢰추진체를 보면 백색물질이 특정부위에만 집중하여 분포하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무작위(랜덤) 흡착’이라고 할 수 있는가. 백색물질이 왜 특정부위에 집중되어 있는지 그것을 밝혀야 하며 그래야만 천안함 사고와 어뢰의 상관관계를 결정지을 수 있다. 그렇지 못할 경우 어뢰는 천안함 사고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것만 입증할 뿐”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국방부측 이재명 박사는 즉답을 피하였고 군관계자들은 “백색물질이 어디로 가서 어떻게 흡착되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식으로 얼버무리기만 하였습니다.

어뢰가 폭발하였다면, 위의 그림과 같이 폭약부 내부에서 폭약이 점화되고 알루미늄분말과 반응을 하면서 폭약부는 폭발하여 터지게 됩니다. 그러면 어뢰추진체는 폭발지점과 반대방향으로 수중속에서 어디론가 날아갔을 것이고, 폭약부에서 생성된 버블 속 알루미늄산화물은 물이 없는 기체만의 공간에 존재하게 되는데 그것이 물을 뚫고 어뢰추진체를 찾아 달려가야 한다는 얘기인 거지요.

백번 양보하여 산화알루미늄분말이 물을 뚫고 어뢰추진체에 달려가서 흡착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그 흡착된 형태는 무작위(Random, 랜덤)하게 여기저기 흩어져서 붙어있어야 그것이 상식적이고 과학적인 것입니다. 그런데 어뢰추진체에 백색물질이 붙어있는 분포를 보면 무작위가 아니라 특정부위에 매우 정돈되어 붙어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 어뢰. 백색물질이 분포한 곳이 확연히 구분되어 있다. 철 성분의 금속에서는 백색물질이 없는 반면 알루미늄 성분의 프로펠러 추진체와 덮개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사진을 보고 <백색물질이 무작위로 흡착되었다>고 말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초등학생들도 웃을 일입니다.


● 페인트 하부에서 발견된 백색물질에 관하여

어뢰추진체 프로펠러를 보면 다수의 곳에서 페인트가 벗겨져 있고 그 하부에 백색물질이 발견되고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저는 “어뢰추진체의 프로펠러를 자세히 보면 백색물질이 존재하는 곳은 페인트가 벗겨져 있다. 그리고 일부 페인트가 벗겨져서 붙어 있는 곳을 보면 그 하부에 백색물질이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은 외부에서 날아와서 흡착된 것이 아니라 페인트 하부로부터 알루미늄 성분이 부식되어 자라난 것을 보여주는 것이며 그것은 백색물질이 분포한 곳 하부의 금속성분이 알루미늄이라는 사실이 그 증거”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즉 외부로부터 흡착된 것이라면 페인트 위에 백색물질이 흡착되어야 하지만 페인트가 벗겨져 일어난 하부에 백색물질이 있다는 것은 페인트 하부 알루미늄이 산화되어 발생한 수산화알루미늄(녹)이며, 이것은 그동안 캐나다 양판석 박사, 미국의 이승헌 박사 그리고 안동대 정기영 박사가 주장한 바, ‘백색물질은 수산화알루미늄’이라는 분석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입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어뢰. 백색물질은 페인트 위에 흡착된 것이 아니라 페인트가 벗겨진 곳에 자라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일부 벗겨진 페인트 하부에도 백색물질들이 발견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사진제공 신상철 전 서프라이즈 대표)


●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부식에 관하여

어뢰추진체 프로펠러의 날개의 심각한 부식현상에 대해 저는 “어뢰추진체 날개 끝단부들을 보면 대부분 부식되어 날이 삭아서 문드러져 있는 상태를 보이고 있는데 이것은 이 어뢰가 적어도 수 년 동안 바닷물 속에 있었던 고철 덩어리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 어뢰.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끝단부들이 모두 부식으로 삭아서 날이 부러진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제공 : 신상철 전 서프라이즈 대표)

● 어뢰 추진체의 증거보전 및 감정의뢰에 관하여

저는 재판부에 천안함 1번 어뢰는 천안함 사고의 진실규명과 관련하여 대단히 중요한 증거물이므로 이것이 검증이후에 어떻게 처리될지 우려가 되므로 재판부가 증거물로 보전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그리고 일부 프로펠러 날개의 시편을 잘라서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외 연구기관에 감정을 의뢰해 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2. 천안함 검증 (오후 3시 평택 해군 2함대)

이날 평택 해군 2함대에서 열린 천안함 검증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가 휘어진 현상이 ‘급정거로 인한 축밀림 현상’이라고 주장한 노인식 충남대 교수의 분석을 그대로 받아들여 공식결과로 발표한 국방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 손상에 대하여

그 동안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의 손상 원인과 관련하여 국방부는 세 번에 걸쳐 번복 발표한 바 있습니다. 


프로펠러 손상관련 국방부 주장의 번복과정

(1) 1차 발표 : 우현 프로펠러 손상은 함미 해저지반 충돌시 발생

신상철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민주당 추천 조사위원이 천안함 조사를 위해 평택 2함대를 방문하였던 2010년 4월 30일 현장검증에서 “우현 프로펠러 손상은 전형적인 좌초 현상”이라는 신상철 위원의 주장에 대하여 국방부는  “함미가 해저에 가라앉아 해저지반에 접촉하면서 발생한 것”이라고 공식 주장하였으나 이후 철회함.

(2) 2차 발표 : 급속정지로 인한 관성으로 휘어짐 

천안함이 반파되면서 엔진이 급속정지하였고 그로 인해 프로펠러 날개가 관성에 의해 휘어졌다는 충남대 노인식 교수의 분석을 인용 공식 발표함. 그러나 노종면 언론검증위원장의 “노인식 교수의 발표내용과 프로펠러가 실제 휘어진 방향이 반대”라는 검증에 부딪혀 철회함.

(3) 3차 발표 : 급속정지로 인한 축밀림에 의한 휘어짐

두 번에 걸친 발표가 검증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밝혀지자 충남대 노인식 교수는 <급속정지로 인한 관성으로 휘어졌다>는 논리를 변형하여 <급속정지로 인한 축밀림으로 휘어졌다>로 내용을 일부 수정하였고 국방부가 그것을 인용하여 최종 결과로 발표함.

그러나 이번 평택 2함대 천안함 현장검증에서 우현 프로펠러의 축밀힘 현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우현 프로펠러의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 그리고 좌현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으며 재판부 또한 “축밀림 현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네요”라고 확인하였습니다.

[사진] 좌현쪽에서 촬영한 프로펠러 및 우현쪽에서 촬영한 프로펠러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이 좌.우현 차이가 없음을 볼 수 있다

천안함 1번 어뢰는 오래된 고철덩어리입니다. 국방부가 그것을 증거로 제시하기 전 최소한 수 년 이상 바닷물 속에 담궈져 있어 부식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금속 및 부식전문가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감정이 반드시 필요한 부분입니다.

폭발재가 비산되어 와서 흡착하였다는 형태가 무작위(Random, 랜덤)한 형태가 아니라 특정 부위에 집중되어 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초등학생부터 과학자에 이르기까지 국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해명되고 규명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천안함 사고원인과 어뢰의 상관관계는 원점으로부터 다시 조사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신상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21238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박해전
- 권종상
- 신상철
- 이동현
IP : 124.49.73.x
[1/5]   장촌포구  IP 222.102.126.x    작성일 2015년10월28일 13시43분      
신대표님 수고가 많으십니다. 여러가지 부분에서 의견을 달리하고 있지만 진심으로 승소하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1번어뢰가 맨처음 인양한 것하고 나중에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공개한 것이 다르다는 것에 동의합니다.제가 다르다고 생각한 부분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첫번째는 맨 앞 원형판 부분입니다. 4개의 구멍이 있는데 처음 인양한 것에는 백색 흡착 물질이 없는데 나중에 인양한 것에는 원형 구멍 주위에 백색 물질이 보입니다. 그 물질이 흡착물이라면 불규칙적으로 흡착돼야지 원형의 규칙적인 형태로 흡착될수는 없습니다.

두번째는 박선원 연구원이 알루미늄 호일로 착각한 구동부 백색 부분입니다.구동부 2개의 방향타 사이에 있습니다.문제는 처음 인양한 어뢰는 양쪽으로 길게 나온 방향타 사이에 백색 물질이 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공개한 어뢰는 사각형의 짧은 방향타와 긴 방향타 사이에 백색 물질이 보입니다.

세번째는 구동부에서 앞쪽 프로펠러와의 거리입니다.처음 어뢰는 누가봐도 확연히 떨어져 있습니다.그러나 두번째 어뢰는 구동부와 앞쪽 프로펠러 사이가 딱 붙어있습니다.

글로는 이해하기 어려우실것 같아서 곧바로 따로 발제를 하겠습니다.
발제글을 꼭 봐주셨으면 합니다. 동영상으로 확인한 내용이라 오류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따로 인양 당시 영상을 보면서 제 글과 비교해보셨으면 합니다.
[2/5]   어뢰는가짜  IP 67.188.113.x    작성일 2015년10월29일 00시51분      
증거라는게 하도 쪼잔해서, 참!
1번 이라고 쓴 글의 바닥이 이미 이곳 저곳 칩이나 떨어져 나간후 녹이나서 붉은쇠표면이 된후에 나중에 푸른메직펜으로 써서, 페인트가 없는 부분은 파란색글씨, 녹이난 부분은 보라색을 나타냅니다.
그것은 이미 오래된 옛날 어뢰를 줏어놓은 것을 증거로 제출하기 위하여 1번이라는 글을 나중에 써서 말도 안되는 조작을 해보려 발버둥 한다는 사실 입니다.
인양어선이 그물을 걷어 올릴때의 사진이 구석에 바짝마른 상태로 구석에 이미 보관해 다른 그물망 조각의 어뢰가 있다는 것이 있습니다.
웃기는 것은, 단 한번의 그물작업으로 하늘이 도와서 그 어뢰를 건져올렸다고 하는데, 이미 그것은 그배에 없는 다른 간격의 촘촘한 그물망 조각으로 이미 쌓여져 아무런 바닥진훍이나 바닷물의 젖은 끌려온 해초나 부유물들이 하나도 없이 바짝 말라서 어디 고물상에서 가져온 것 같은 쇠조각이 구석에 보관되고 있는 것이 함께 찍혀 있었습니다. 어찌알고 쇠덮게를 뜯어서 1번부위라는 곳이 다시 알류미늄포일로 덮혀져 이미 그것을 증거로 채택하기로 그들이 분류하여 놓았다는 것 입니다. 그속의 아무런 해저진흙이나, 다른부유물도 없이 10년은 말려논 것 처럼 말짱합니다. 즉시 건졌다는 어뢰가. 하하하!
이런 사기꾼 조작정부는 관련자 전원 킬로틴으로 처리해야 합니다.
당시 미국에 숨겨져 묻혔다는 외국 잠수함의 해군시신 (50구 정도?)관련 기사도 해외 싸이트에서 보았습니다.
어찌 이런 엣날어뢰가 물칼기술을 도입한 최신 북한어뢰라며, 화약은 배의 철판이나, 찢어지면서 노출된 케이불, 심지어 형광등, 배의 창문들을 하나도 끄으룸이나 깨짐이 없이 배만 "짝" 찢어지게 파손을 한다는 것 입니다.
한마디로 저질 코메디도 되지 않습니다. 사기꾼들로 전부 사형 입니다.
[3/5]   검단산  IP 121.157.8.x    작성일 2015년10월30일 11시22분      
수고 많으십니다.
천안함 재판 과정에서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천안함 진실을 밝힐 중요한 성과가 있었습니다.

"우현 프로펠러의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 그리고 좌현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다"는 천안함 선체검증 결과는 새로운 발견입니다.

천안함 선체와 1번어뢰의 흰색 흡착물에 대해 정부 합동조사단은 어뢰의 폭발로 발생한 물질이라고 주장했지만, 1번어뢰 증거조사 결과, 1번어뢰의 흰색 물질은 부식 물질일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습니다.

저는 천안함 선체와 1번어뢰의 흰색 흡착물이 부식 물질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아래 미국 항구에 있는 배의 프로펠러 사진을 보면 흰색 물질이 프로펠러에 붙어 있습니다. 부식(corrosion)을 설명하는 글의 자료 사진입니다.
http://blogimg.hani.co.kr/editor/uploads/2013/02/14/30657_98333.jpg

관련 글
[천안함] 1번 어뢰 흰색 물질이 폭발재가 아니고 부식 생성물인 이유
http://blog.hani.co.kr/gumdansan21/44532

천안함 선체와 1번 어뢰 모터의 흰색 물질도 부식 생성물인 이유
http://blog.hani.co.kr/gumdansan21/44972

3백만 원짜리 모의폭발 실험으로 '천안함 진실'을 밝힐 수 있다
http://blog.hani.co.kr/gumdansan21/51007
[4/5]   1번 새누리  IP 59.18.242.x    작성일 2015년10월31일 10시59분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랍니다.
[5/5]   철이  IP 211.33.187.x    작성일 2017년10월4일 14시47분      
저런 고철덩어리가 어떻게 대형 군함을 격침시킬 수 있었다는 건지...참 불가사의 합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17125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79515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552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89603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16630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