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번호 21238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36396  누리 46 (81,35, 17:4:7)  등록일 2015-10-28 09:10 대문 8


[천안함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덩어리
어뢰 추진체 벗겨진 페인트 하부에 백색물질이 존재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5-10-28)


지난 10월 26일(월요일) 오전 국방부 조사본부 및 오후 평택 해군 2함대에서 '1번 어뢰'와 천안함 선체에 대한 현장검증이 재판부, 검찰측, 변호인단, 피고인 그리고 군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1. 어뢰 검증 (2015. 10. 26 오전 9시 국방부조사본부 다목적홀)

이날 어뢰 검증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어뢰 추진체 백색물질의 분포에 관한 논쟁>과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백색물질이 벗겨진 페인트 하부 여러곳에서 발견된 사실>이었습니다. 이것은 그동안 국방부가 주장해 왔던, 폭발로인해 생성된 산화알루미늄가루가 비산되어 어뢰 추진체에 흡착된 것이라는 논리와 완전히 상반된 현상인 것입니다. 하나씩 차분히 짚어보겠습니다. 

● 백색물질 분포에 관하여

어뢰 추진체에 달라붙은 백색물질의 분포에 대하여 저는 “천안함 하부에서 어뢰가 폭발하였고 어뢰의 폭약부가 점화되면서 폭약 속의 알루미늄분말과 반응하여 섭씨 3천도의 고온에 이르고 그 과정에서 알루미늄산화물이 생성되었다는 것이 국방부의 주장인데 그렇다면 알루미늄산화물(백색물질)은 고온의 버블내에서 생성되었으므로 해수가 증발되어 물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일 것이다. 그러면 그 백색물질은 물을 뚫고 들어가야 어뢰추진체를 만날 수 있다는 얘기이고, 설사 그렇게 백색물질이 물을 뚫고 들어가 어뢰추진체에 흡착되었다 하더라도 그 흡착된 형태는 '무작위' 즉 '랜덤(Random)'하게 흡착되어야 하는 것이 상식에 맞다. 그러나 어뢰추진체를 보면 백색물질이 특정부위에만 집중하여 분포하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무작위(랜덤) 흡착’이라고 할 수 있는가. 백색물질이 왜 특정부위에 집중되어 있는지 그것을 밝혀야 하며 그래야만 천안함 사고와 어뢰의 상관관계를 결정지을 수 있다. 그렇지 못할 경우 어뢰는 천안함 사고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것만 입증할 뿐”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국방부측 이재명 박사는 즉답을 피하였고 군관계자들은 “백색물질이 어디로 가서 어떻게 흡착되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식으로 얼버무리기만 하였습니다.

어뢰가 폭발하였다면, 위의 그림과 같이 폭약부 내부에서 폭약이 점화되고 알루미늄분말과 반응을 하면서 폭약부는 폭발하여 터지게 됩니다. 그러면 어뢰추진체는 폭발지점과 반대방향으로 수중속에서 어디론가 날아갔을 것이고, 폭약부에서 생성된 버블 속 알루미늄산화물은 물이 없는 기체만의 공간에 존재하게 되는데 그것이 물을 뚫고 어뢰추진체를 찾아 달려가야 한다는 얘기인 거지요.

백번 양보하여 산화알루미늄분말이 물을 뚫고 어뢰추진체에 달려가서 흡착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그 흡착된 형태는 무작위(Random, 랜덤)하게 여기저기 흩어져서 붙어있어야 그것이 상식적이고 과학적인 것입니다. 그런데 어뢰추진체에 백색물질이 붙어있는 분포를 보면 무작위가 아니라 특정부위에 매우 정돈되어 붙어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 어뢰. 백색물질이 분포한 곳이 확연히 구분되어 있다. 철 성분의 금속에서는 백색물질이 없는 반면 알루미늄 성분의 프로펠러 추진체와 덮개에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사진을 보고 <백색물질이 무작위로 흡착되었다>고 말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초등학생들도 웃을 일입니다.


● 페인트 하부에서 발견된 백색물질에 관하여

어뢰추진체 프로펠러를 보면 다수의 곳에서 페인트가 벗겨져 있고 그 하부에 백색물질이 발견되고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저는 “어뢰추진체의 프로펠러를 자세히 보면 백색물질이 존재하는 곳은 페인트가 벗겨져 있다. 그리고 일부 페인트가 벗겨져서 붙어 있는 곳을 보면 그 하부에 백색물질이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은 외부에서 날아와서 흡착된 것이 아니라 페인트 하부로부터 알루미늄 성분이 부식되어 자라난 것을 보여주는 것이며 그것은 백색물질이 분포한 곳 하부의 금속성분이 알루미늄이라는 사실이 그 증거”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즉 외부로부터 흡착된 것이라면 페인트 위에 백색물질이 흡착되어야 하지만 페인트가 벗겨져 일어난 하부에 백색물질이 있다는 것은 페인트 하부 알루미늄이 산화되어 발생한 수산화알루미늄(녹)이며, 이것은 그동안 캐나다 양판석 박사, 미국의 이승헌 박사 그리고 안동대 정기영 박사가 주장한 바, ‘백색물질은 수산화알루미늄’이라는 분석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입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어뢰. 백색물질은 페인트 위에 흡착된 것이 아니라 페인트가 벗겨진 곳에 자라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일부 벗겨진 페인트 하부에도 백색물질들이 발견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사진제공 신상철 전 서프라이즈 대표)


●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부식에 관하여

어뢰추진체 프로펠러의 날개의 심각한 부식현상에 대해 저는 “어뢰추진체 날개 끝단부들을 보면 대부분 부식되어 날이 삭아서 문드러져 있는 상태를 보이고 있는데 이것은 이 어뢰가 적어도 수 년 동안 바닷물 속에 있었던 고철 덩어리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사진] 검증대에 오른 천안함 1번 어뢰.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의 끝단부들이 모두 부식으로 삭아서 날이 부러진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제공 : 신상철 전 서프라이즈 대표)

● 어뢰 추진체의 증거보전 및 감정의뢰에 관하여

저는 재판부에 천안함 1번 어뢰는 천안함 사고의 진실규명과 관련하여 대단히 중요한 증거물이므로 이것이 검증이후에 어떻게 처리될지 우려가 되므로 재판부가 증거물로 보전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그리고 일부 프로펠러 날개의 시편을 잘라서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외 연구기관에 감정을 의뢰해 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2. 천안함 검증 (오후 3시 평택 해군 2함대)

이날 평택 해군 2함대에서 열린 천안함 검증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가 휘어진 현상이 ‘급정거로 인한 축밀림 현상’이라고 주장한 노인식 충남대 교수의 분석을 그대로 받아들여 공식결과로 발표한 국방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 손상에 대하여

그 동안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의 손상 원인과 관련하여 국방부는 세 번에 걸쳐 번복 발표한 바 있습니다. 


프로펠러 손상관련 국방부 주장의 번복과정

(1) 1차 발표 : 우현 프로펠러 손상은 함미 해저지반 충돌시 발생

신상철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민주당 추천 조사위원이 천안함 조사를 위해 평택 2함대를 방문하였던 2010년 4월 30일 현장검증에서 “우현 프로펠러 손상은 전형적인 좌초 현상”이라는 신상철 위원의 주장에 대하여 국방부는  “함미가 해저에 가라앉아 해저지반에 접촉하면서 발생한 것”이라고 공식 주장하였으나 이후 철회함.

(2) 2차 발표 : 급속정지로 인한 관성으로 휘어짐 

천안함이 반파되면서 엔진이 급속정지하였고 그로 인해 프로펠러 날개가 관성에 의해 휘어졌다는 충남대 노인식 교수의 분석을 인용 공식 발표함. 그러나 노종면 언론검증위원장의 “노인식 교수의 발표내용과 프로펠러가 실제 휘어진 방향이 반대”라는 검증에 부딪혀 철회함.

(3) 3차 발표 : 급속정지로 인한 축밀림에 의한 휘어짐

두 번에 걸친 발표가 검증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밝혀지자 충남대 노인식 교수는 <급속정지로 인한 관성으로 휘어졌다>는 논리를 변형하여 <급속정지로 인한 축밀림으로 휘어졌다>로 내용을 일부 수정하였고 국방부가 그것을 인용하여 최종 결과로 발표함.

그러나 이번 평택 2함대 천안함 현장검증에서 우현 프로펠러의 축밀힘 현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우현 프로펠러의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 그리고 좌현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으며 재판부 또한 “축밀림 현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네요”라고 확인하였습니다.

[사진] 좌현쪽에서 촬영한 프로펠러 및 우현쪽에서 촬영한 프로펠러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이 좌.우현 차이가 없음을 볼 수 있다

천안함 1번 어뢰는 오래된 고철덩어리입니다. 국방부가 그것을 증거로 제시하기 전 최소한 수 년 이상 바닷물 속에 담궈져 있어 부식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금속 및 부식전문가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감정이 반드시 필요한 부분입니다.

폭발재가 비산되어 와서 흡착하였다는 형태가 무작위(Random, 랜덤)한 형태가 아니라 특정 부위에 집중되어 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초등학생부터 과학자에 이르기까지 국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해명되고 규명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천안함 사고원인과 어뢰의 상관관계는 원점으로부터 다시 조사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신상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21238
최근 대문글
- 박해전
- 안홍기
- 정욱식
- 뉴요코리안
- 편집국
IP : 124.49.73.x
[1/4]   장촌포구  IP 222.102.126.x    작성일 2015년10월28일 13시43분      
신대표님 수고가 많으십니다. 여러가지 부분에서 의견을 달리하고 있지만 진심으로 승소하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1번어뢰가 맨처음 인양한 것하고 나중에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공개한 것이 다르다는 것에 동의합니다.제가 다르다고 생각한 부분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첫번째는 맨 앞 원형판 부분입니다. 4개의 구멍이 있는데 처음 인양한 것에는 백색 흡착 물질이 없는데 나중에 인양한 것에는 원형 구멍 주위에 백색 물질이 보입니다. 그 물질이 흡착물이라면 불규칙적으로 흡착돼야지 원형의 규칙적인 형태로 흡착될수는 없습니다.

두번째는 박선원 연구원이 알루미늄 호일로 착각한 구동부 백색 부분입니다.구동부 2개의 방향타 사이에 있습니다.문제는 처음 인양한 어뢰는 양쪽으로 길게 나온 방향타 사이에 백색 물질이 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공개한 어뢰는 사각형의 짧은 방향타와 긴 방향타 사이에 백색 물질이 보입니다.

세번째는 구동부에서 앞쪽 프로펠러와의 거리입니다.처음 어뢰는 누가봐도 확연히 떨어져 있습니다.그러나 두번째 어뢰는 구동부와 앞쪽 프로펠러 사이가 딱 붙어있습니다.

글로는 이해하기 어려우실것 같아서 곧바로 따로 발제를 하겠습니다.
발제글을 꼭 봐주셨으면 합니다. 동영상으로 확인한 내용이라 오류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따로 인양 당시 영상을 보면서 제 글과 비교해보셨으면 합니다.
[2/4]   어뢰는가짜  IP 67.188.113.x    작성일 2015년10월29일 00시51분      
증거라는게 하도 쪼잔해서, 참!
1번 이라고 쓴 글의 바닥이 이미 이곳 저곳 칩이나 떨어져 나간후 녹이나서 붉은쇠표면이 된후에 나중에 푸른메직펜으로 써서, 페인트가 없는 부분은 파란색글씨, 녹이난 부분은 보라색을 나타냅니다.
그것은 이미 오래된 옛날 어뢰를 줏어놓은 것을 증거로 제출하기 위하여 1번이라는 글을 나중에 써서 말도 안되는 조작을 해보려 발버둥 한다는 사실 입니다.
인양어선이 그물을 걷어 올릴때의 사진이 구석에 바짝마른 상태로 구석에 이미 보관해 다른 그물망 조각의 어뢰가 있다는 것이 있습니다.
웃기는 것은, 단 한번의 그물작업으로 하늘이 도와서 그 어뢰를 건져올렸다고 하는데, 이미 그것은 그배에 없는 다른 간격의 촘촘한 그물망 조각으로 이미 쌓여져 아무런 바닥진훍이나 바닷물의 젖은 끌려온 해초나 부유물들이 하나도 없이 바짝 말라서 어디 고물상에서 가져온 것 같은 쇠조각이 구석에 보관되고 있는 것이 함께 찍혀 있었습니다. 어찌알고 쇠덮게를 뜯어서 1번부위라는 곳이 다시 알류미늄포일로 덮혀져 이미 그것을 증거로 채택하기로 그들이 분류하여 놓았다는 것 입니다. 그속의 아무런 해저진흙이나, 다른부유물도 없이 10년은 말려논 것 처럼 말짱합니다. 즉시 건졌다는 어뢰가. 하하하!
이런 사기꾼 조작정부는 관련자 전원 킬로틴으로 처리해야 합니다.
당시 미국에 숨겨져 묻혔다는 외국 잠수함의 해군시신 (50구 정도?)관련 기사도 해외 싸이트에서 보았습니다.
어찌 이런 엣날어뢰가 물칼기술을 도입한 최신 북한어뢰라며, 화약은 배의 철판이나, 찢어지면서 노출된 케이불, 심지어 형광등, 배의 창문들을 하나도 끄으룸이나 깨짐이 없이 배만 "짝" 찢어지게 파손을 한다는 것 입니다.
한마디로 저질 코메디도 되지 않습니다. 사기꾼들로 전부 사형 입니다.
[3/4]   검단산  IP 121.157.8.x    작성일 2015년10월30일 11시22분      
수고 많으십니다.
천안함 재판 과정에서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천안함 진실을 밝힐 중요한 성과가 있었습니다.

"우현 프로펠러의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 그리고 좌현 프로펠러 케이싱과 프로펠러의 간격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하였다"는 천안함 선체검증 결과는 새로운 발견입니다.

천안함 선체와 1번어뢰의 흰색 흡착물에 대해 정부 합동조사단은 어뢰의 폭발로 발생한 물질이라고 주장했지만, 1번어뢰 증거조사 결과, 1번어뢰의 흰색 물질은 부식 물질일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습니다.

저는 천안함 선체와 1번어뢰의 흰색 흡착물이 부식 물질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아래 미국 항구에 있는 배의 프로펠러 사진을 보면 흰색 물질이 프로펠러에 붙어 있습니다. 부식(corrosion)을 설명하는 글의 자료 사진입니다.
http://blogimg.hani.co.kr/editor/uploads/2013/02/14/30657_98333.jpg

관련 글
[천안함] 1번 어뢰 흰색 물질이 폭발재가 아니고 부식 생성물인 이유
http://blog.hani.co.kr/gumdansan21/44532

천안함 선체와 1번 어뢰 모터의 흰색 물질도 부식 생성물인 이유
http://blog.hani.co.kr/gumdansan21/44972

3백만 원짜리 모의폭발 실험으로 '천안함 진실'을 밝힐 수 있다
http://blog.hani.co.kr/gumdansan21/51007
[4/4]   1번 새누리  IP 59.18.242.x    작성일 2015년10월31일 10시59분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랍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6705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09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8569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397
81
35
10-28 09:10
36958
민주당의 고공 지지도는 권리당원의 힘이다. 이 호랑... (1) 힘내세요 582 25(7:1:4) 01-12 00:26
36953
음흉한 정권교체... (2) 이젠 638 15(5:0:7) 01-11 21:34
36865
문재인 ‘테러’당할뻔 했던 ‘아찔했던 순간’ (5) 아이엠피터 887 10(6:0:4) 01-09 08:59
36797
김홍걸 "대통령 대리인단 헌재기각 포기하는 분위기" (2) 힘내세요 926 0(6:0:6) 01-06 18:59
36766
우상호 "반기문, MB와 함께한다면 정치하지 말라" 힘내세요 815 5(4:0:5) 01-05 17:40
36549
최순실과 신천지의 반기문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 실... (1) 힘내세요 3046 5(6:2:7) 12-30 20:23
36548
김홍걸 “언론이 제대로 했으면 '안철수 현상'은 나타... 힘내세요 2925 10(4:0:6) 12-30 20:03
36546
이재명 시장 지지를 거두고 문재인으로 간다! 왜냐고?... (1) 힘내세요 2722 5(5:2:6) 12-30 19:42
36544
깔수록 오르는 민주당과 문재인 지지율! (coma님글) (1) 힘내세요 2692 10(4:1:7) 12-30 19:13
36540
내일은 병신년의 마지막 날이자 제10차 촛불혁명을 보... (1) 힘내세요 2881 0(6:0:6) 12-30 18:55
36539
추악한 늙은이의 개소리는 끝이 없구마니.. (1) 힘내세요 2447 5(6:0:7) 12-30 18:28
36518
세월호, 천안함, 그리고 국방부의 자가당착 (1) 권종상 2862 5(5:0:6) 12-30 05:46
36506
주진우 폭로- 노건평 비판 기사에 대한 문재인의 대응 힘내세요 2230 0(6:0:5) 12-29 15:58
36466
내각제 개현이 문제인 이유-조기숙 (1) 힘내세요 1000 5(6:0:5) 12-28 15:14
36372
문까들, 죽었다 깨나도 이해 못하는 일!!!!!!! (2) 힘내세요 816 0(5:0:6) 12-25 14:49
36369
자로, 박지원을 폭로하다!!!!!!!!!!!!!!!!!!!!!!!!!!!... (1) 힘내세요 1063 10(8:0:6) 12-25 11:55
36187
문재인과 우병우... (5) 선명야당건설 1355 15(5:3:6) 12-19 22:01
35985
조카도 청부살해하는 인간들이라면 (4) 힘내세요 1915 0(5:1:6) 12-18 01:40
35984
【깜놀】종북 좌빨이 될려면 이정도는 해야죠... (1) 힘내세요 1819 0(5:1:6) 12-18 01:33
35981
국민이 요구하는 건 개헌이 아니라 이거다 (7) 힘내세요 2292 15(8:4:9) 12-17 14:01
35968
노구라의 민심 배반 사례 (라도관파ㄹ이 필독) (6) 안티원조노빠 1665 5(5:0:4) 12-16 21:38
35952
참여정부 초기 문죄인의 더러운 속셈 반참여 1281 20(8:0:4) 12-16 13:14
35929
<무서운사실>문재인은 다음 대선 필패한다 (2) 증거1 1880 5(8:1:6) 12-15 17:49
35902
이재명, 문재인 따까리 자백 (2) 울산아지매 1192 15(4:0:7) 12-14 20:06
35896
[이재명시장]....태종이 되고 싶은가? (2) 고토회복 832 5(8:0:5) 12-14 15:05
35895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을 거쳐온 지지자 ~!! (6) 고토회복 966 0(7:2:6) 12-14 14:11
35890
남경필, 문재인은 진보 버전의 박근혜 (2) 멀리서 939 15(6:2:5) 12-14 10:31
35872
표창원 "개헌? 국회와 정치 물갈이가 선결조건" (1) 힘내세요 1027 10(6:0:4) 12-13 19:05
35736
박지원에 대한 평가는 이미 끝났다 (1) 구분 1027 5(5:3:6) 12-09 22:06
35623
탄핵 D-day 3일 전에 부르는 文비어천가 (9) 힘내세요 1768 0(5:1:5) 12-06 23:34
35241
그네의 오늘 대국민 담화는 역시 "전략적"인 것 같다.... (1) 4호 전차 H형 1170 0(4:1:5) 11-29 15:56
34466
100만 시민과 문재인의 조우 (4) 힘내세요 1699 5(4:3:5) 11-13 20:48
34282
문재인은 너무나 잘 하고 있다~!!! (4) 고토회복 1542 25(8:1:6) 11-09 16:34
33367
이재명은 안철수와 다르다. 그것도 아주 많이! (1) 시다의꿈 2656 10(6:1:9) 10-13 16:54
33187
이정현 vs 문재인. (3) 4호 전차 H형 2487 20(6:4:5) 10-05 09:01
32958
문죄인이 안되는 100% 이유 찾았다 (2) 반금련.. 2280 1(5:1:6) 09-28 09:25
32005
안희정의 광복절 경축사, 대통령과 비교하니 '소름' (1) 미디어오늘 4110 0(5:1:6) 08-17 15:32
31967
"썩어빠진 한국, 갈아엎을 지도자 간절하다" (1) 이덕일 3845 19(6:6:6) 08-15 10:36
31894
그들이 김제동을 미워하는 이유 (3) 이태경 4284 15(7:4:5) 08-11 15:16
31884
‘사드 배치 철회’ 백악관 청원, 10만 목표 돌파...... (4) 뉴요코리안 3707 10(4:1:6) 08-10 13:30
31838
무엇이 ‘사대’고 ‘매국’인가? (1) 정세현 4010 10(7:1:8) 08-08 10:40
31774
박원순 ‘청년수당’을 박근혜가 반대하는 진짜 이유 (2) 아이엠피터 3244 5(4:2:6) 08-05 09:46
31759
北 미사일 쏜 날 "사드반대" 촛불 든 더민주 문죄인 1892 5(7:0:6) 08-04 06:14
31748
잡년 페미니즘의 등장 "네가 하면 나도 한다" (1) 정희준 2383 12(4:2:7) 08-03 16:24
31701
절라도 가 싫은 이유! (2) 새벽반 1642 20(7:0:5) 08-01 03:15
31463
윤상현과 문재인의 공통점 (1) 4호 전차 H형 1637 0(5:2:5) 07-19 16:10
31429
성주군 곳곳에 “안녕하십니까” 대자보 이미현 1689 4(4:1:4) 07-18 14:18
31376
JTBC가 ‘사드' 있는 일본에 갔더니, 소음 지옥이라는... (3) JTBC 4516 10(5:1:4) 07-15 10:44
31263
사드 배치, 北 김정은에게 축복이다! (8) 박홍서 2238 10(4:1:5) 07-11 14:30
31180
박근혜, 사드로 지옥문을 열었다 (5) 정욱식 3161 25(8:4:5) 07-08 14:42
31141
박근혜는 바지사장, 헬조선 진짜 주인은… (4) 박노자 3443 15(5:0:7) 07-06 15:48
31117
국회에 대놓고 거짓말... 국정원의 과도한 일탈 무소불위 2601 5(4:1:4) 07-05 10:46
31116
모든 게 박근혜 때문이다 (2) 이태경 3169 1(7:0:6) 07-05 10:26
30866
[특보]퇴임후 도피계획 수립한 박근혜 (2) 그르노블 3104 5(6:0:5) 06-24 23:51
30654
봉하부엉이놈아.. 기사 직접 찾아보면 된다 개새야 라도관파ㄹ이 1034 0(4:2:5) 06-18 06:04
30634
이재명의 단식 코스프레. (2) 선명야당건설 1431 0(5:1:5) 06-17 16:41
30606
4년째 천안함 발표수업 “과학은 신의 영역이 아니다... (2) 미디어오늘 3066 0(5:2:7) 06-16 18:53
30442
아래 분석가는 보거라. (3) 선명야당건설 1209 25(8:0:4) 06-10 10:23
30334
밀양 성폭행만 하겠냐? (1) 그런데 1168 16(6:1:10) 06-07 04:33
30316
친노문과 수구새누리는 합당해야... 선명야당건설 1253 10(6:2:5) 06-05 13:29
30310
이미지 포장하여 민주진보를 팔지마라. (2) 선명야당건설 1292 25(8:1:5) 06-04 22:52
30292
노무현 관팔ㄹ이 보거라! 선명야당건설 1124 5(5:0:4) 06-04 09:08
30286
김군을 살인한 메트로 귀족노조 (1) 귀족노조 936 10(6:0:4) 06-04 05:26
30204
박통진리교 신도와 노뽕진리교 신도의 공통점 (4) 4호 전차 H형 1187 5(4:0:5) 05-30 09:54
30200
4호전차.선명야당. 이 쓰레기들... (5) 아직도 1024 5(4:2:6) 05-29 21:59
30128
전라도 사람들이 웃기는 이유 (3) 호남평야 1369 20(13:2:9) 05-25 07:08
30104
한명숙과 5.18 (5) 강기석 3077 0(6:3:6) 05-23 11:25
30026
무기고 턴 폭동이 민주화 운동? (4) 610헝쟁 2483 10(7:0:5) 05-18 02:23
30024
"클린엔텔리즘" (1) 평화 2518 5(5:2:6) 05-17 23:32
29954
일베에서 노는 노빠들을 어찌해야 할꺼나 (2) 747285 2506 5(8:2:7) 05-13 00:02
29943
노무현 가족은 왜 뇌물을 먹었는가? 궁금한사람 1558 0(6:2:5) 05-12 03:29
29914
친노 vs. 친노패권 vs. 친노운동권 (2) 평화 1685 5(5:1:4) 05-10 11:53
29906
광주사태 보상금2억원을 들고 자진월북한 윤기권 (2) 518정신 1551 15(8:1:12) 05-10 01:54
29902
518은 폭동이야 (1) 솔직한호남인 1490 0(9:1:9) 05-09 08:50
29737
이런 세력의 정체를 반드시 알아야 한다. (5) 선명야당건설 2227 15(6:2:6) 05-04 14:49
29719
정동영, 천정배의원에게.... (2) 선명야당건설 2673 10(5:3:4) 05-03 16:45
29716
자갈치 영패 라도관파ㄹ이 에게... (3) 선명야당건설 2566 0(8:1:6) 05-03 14:57
29708
로스쿨의 예고편 - 의학전문대학원 (5) 4호 전차 H형 2517 0(6:2:8) 05-03 10:32
29697
로스쿨 문제많다. 그래서 어쩌라고 개새야.. 라도관파ㄹ이 1937 10(5:0:8) 05-02 21:15
29636
호남을 인질로 삼은자는 누구인가? 라도관파ㄹ이 1664 15(6:3:4) 04-30 06:55
29624
DJ가 한국 경제 15년 먹여살렸다 (1) 펌글 1507 9(4:2:5) 04-29 19:02
29242
문재인이 점찍은 대선후보... (3) 이젠 2977 7(5:2:6) 04-18 15:50
29218
노무현재단의 정체는 무엇인가? (1) 선명야당건설 2338 28(8:3:4) 04-18 05:50
29170
세월호 추모제와 3당 (5) 평화 4454 25(8:3:5) 04-16 17:01
28968
숫자야...승질 급하게 벌써 촬쓰 탓하려고 예약들어가... (3) 4호 전차 H형 2670 24(6:1:4) 04-13 15:24
28955
정말 증오한다. 안철수! (1) 반안철수 1956 5(5:2:4) 04-13 08:24
28952
라도관파ㄹ이의 본심을 잘 드러낸 정동영의 발언 (2) 라도관파ㄹ이 1933 15(6:2:4) 04-13 05:25
28819
호남이 지지를 철회하면? (7) 고토회복 2267 5(5:0:5) 04-08 23:16
28633
안철수는 잃을게 없지만 선거패하면 죽어야하는 사람... (2) 난 살고 싶다 1842 15(5:1:4) 04-04 23:51
28590
총선 기간 "민주화 성지" 광주에 못오는 두사람... (2) 4호 전차 H형 1753 5(5:0:4) 04-03 20:02
28563
김대중 병신이 IMF때 대기업 안건드렸으면 (2) 에스페로 1932 0(6:1:5) 04-03 03:53
28562
안티 란 개종자 왜구노비충 괴수 다가키家에 사노 한... 안티킬러 4572 15(4:0:7) 04-03 02:40
28558
문성근이 발악하는 이유. (4) 선명야당건설 2131 30(11:3:8) 04-02 19:31
28537
김종인과 문재인.. 세종시 어떻게 할거야? (1) 4호 전차 H형 1426 23(6:2:4) 04-01 16:26
28473
건드리기만 한 의혹, 세월호 특검은 필수다 (7) 미디어오늘 2787 15(5:0:7) 03-30 17:41
28432
천안함 사건 조사한 장군, “거짓진술에 죄책감” (4) 미디어오늘 3515 7(5:1:7) 03-28 16:02
28386
“ ‘의심하면 종북’ 천안함 신앙 강요해선 안돼” (6) 참여연대 2830 20(6:1:11) 03-26 09:48
28369
그들이 방송을 장악한 이유 (2) 뉴스타파 2692 10(6:0:8) 03-25 12:45
28365
문제는 기초야, 바보야! 김경집 1662 0(4:2:5) 03-25 10:21
28342
김종인의 그림: 어쨌든, 판은 흔들렸다 (6) 딴지일보 2680 15(7:5:14) 03-24 13:48
28326
나라망신 시킨 이재명 (1) 성남 1480 5(5:1:5) 03-24 04:58
28305
청해진-국정원, 10여차례 “접대” “정기모임” 문서... (2) 미디어오늘 3921 20(7:0:10) 03-23 13:35
28302
서프 운영자, 4호똥차 국정원 알바 도배질 왜 방관하... (1) 아는 사람 1605 0(4:1:6) 03-23 11:06
28226
진영 잘 데려오고 왜?... 김종인의 결정적 오류 장신기 1952 0(5:1:5) 03-21 12:47
28157
‘야만’ 대한민국과 세월호, 가야 할 길은? VOP 11993 5(4:0:5) 03-18 14:27
28088
한완상 등 재야 원로, 야권 후보 단일화 직접 추진 (1) 경향 1748 0(6:1:7) 03-16 14:13
28030
“하늘의 별이 보였다.” (4) 신상철 4375 25(11:4:17) 03-15 09:19
27927
심리전단 활동 옹호 신문 기고, 알고보니 국정원 작품 (2) 뉴스타파 1901 5(8:3:9) 03-10 11:27
27903
영패나 호패나 ~똥차나 전차나~ 힘내세요 1244 5(5:1:5) 03-09 18:44
27900
TK와 적대적 공존 호남패권주의 본질-김대중과 노무현... 1072 0(4:1:5) 03-09 17:06
12345678910 ..2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