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남북군사회담, 북측 남측에 남북기본합의서 책자(정치 군사분야)
  번호 191175  글쓴이 오해 금지  조회 398  누리 4 (0,4, 0:0:1)  등록일 2018-6-14 12:36 대문 0








南김도균 "수확 기대하며 회담"…北안익산 "만리마속도로 가자"


2018/06/14 11:24

10년 반 만에 열린 남북장성급회담, 덕담 주고받으며 '화기애애'

(판문점·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김호준 기자 = 남북은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제8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서로 덕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은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장성급군사회담을 되돌아보니 2007년 12월 이후 햇수로 11년만"이라며 "오랜만에 개최되는 회담인 만큼 성과 있게 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절기상 망종이었다. 아마 농사 일정상 가장 중요하고 바쁜 시기"라며 "특히 곡식의 종자를 뿌려서 가을에 수확을 준비하는 바쁜 시기인데 그런 시기에 남북 군사 당국이 한자리에 모여 가을수확을 기대하면서 이런 회담을 하게 된 것에 대해 굉장히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우리의 소장)은 풍파를 이겨내는 소나무 정신을 거론하면서 "우리 만남은 절대 역풍이 되지 말자. 오히려 선두주자가 되자"면서 "우리 회담을 판문점 선언을 이어간다는 정신으로, 회담 정신은 소나무 정신으로, 회담 속도는 만리마속도로, 회담 원칙은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는 역지사지의 원칙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앞서 김 소장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오전 9시 35분께 회담이 열리는 북측지역 통일각에 도착하자, 안 중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 5명이 로비에서부터 영접했다.

북측 대표단은 안 중장 이외 육군 대좌(우리의 대령) 2명, 해군 대좌 1명, 육군 중좌(우리의 중령) 1명 등 5명이었다.

북측은 남측 대표단 자리에 1992년에 체결된 정치·군사분야 남북기본합의서 책자를 올려놓았다.

양측 수석대표의 전체회의 모두발언 도중 안 중장은 김 소장에게 2007년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 모처에 심은 소나무 사진을 보여주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북측은 남측 대표단 자리에 1992년에 체결된 정치·군사분야 남북기본합의서 책자를 올려놓았다.

----------------------

남북 기본합의서(南北基本合意書)는 1991년 12월 13일에 분단국가인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한국의 재통일과 관련하여 합의한 뒤 이듬해 1992년 2월 18일 정식으로 효력을 발생시킨 문건이다.

남북기본합의서와비핵화공동선언(南北基本合意書─非核化共同宣言)

1992년 2월 19일 제6차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발효시킨 「남북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남북기본합의서)와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비핵화공동선언), 그리고 전자의 구체적 이행과 실천대책 을 합의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분과위원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

1992년 2월 19일 제6차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발효시킨 「남북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남북기본합의서)와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비핵화공동선언), 그리고 전자의 구체적 이행과 실천대책 을 합의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분과위원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

「남북기본합의서」는 1991년 12월 13일 서울에서 개최된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채택·서명되고, 1992년 2월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6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확인·발효된 남북한의 기본관계에 관한 정부간 공식 합의 문서이다. 서문과 남북화해, 남북불가침, 남북교류, 협력, 수정 및 발효 등 4개장 25개 조로 구성되어 있다.

서문에서 “분단된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뜻에 따라, 1972년에 채택 된 7·4남북공동성명에서 천명된 조국통일 3대 원칙을 재확인하고 정치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여 민족적 화해를 이룩하고, 무력에 의한 침략과 충돌을 막고 긴장완화와 평화를 보장하며, 다각적인 교류·협력을 실현하여 민족공동의 이익과 번영을 도모하며, 쌍방 사이의 관계가 나라와 나라 사이의 관계가 아닌 통일을 지향하는 과정에서 잠정적으로 형성되는 특수관계라는 것을 인정하고, 평화통일을 성취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경주할 것을 다짐한다.”고 선언하고, 남북화해, 남북불가침, 남북교류·협력에 관하여 향후 남북한이 실천해야 할 사항을 법적 권리·의무의 형태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이 합의서는 내용상 통일 이전의 남북관계를 ‘잠정적 특수관계’로 규정하고, 통일에 이르는 과도적 기간중 남북간의 기본관계를 규정한 잠정협정의 성격을 갖는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전제하에 남북한은 1992년 3월 18일 이전에 정치, 군사, 교류·협력 등 3개 분과위원회를 각기 구성, 남북간의 평화체제 정착과 군축 및 교류·협력 방안 등을 협의하도록 하였고, 5월 18일 이전에 판문점에는 상호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며 남북군사공동위원회 및 경제교류·협력위원회를 비롯한 부문별 공동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남북한은 1992년 9월 16일부터 평양에서 개최된 제8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이 합의서의 부속합의서인 「남북화해의 이행과 준수를 위한 부속합의서」, 「남북불가침의 이행과 준수를 위한 부속합의서」, 「남북교류·협력의 이행과 준수를 위한 부속합의서」를 채택·발효시키는 한편으로, 이의 실천을 위해 남북화해공동위원회, 남북군사공동위원회, 남북경제교류·협력공동위원회와 남북사회문화교류·협력공동위원회가 함께 노력할 것을 재확인하였다.

그러므로 이 합의서는 7·4남북공동성명에 비하여 형식·내용·발효절차 등 모든 면에서 격식을 갖춘 공식문서로서, 남북 분단 상태를 종식하고 평화적 통일로 가기 위한 실질적 이정표로서 평가될 수 있다. 이 문서는 남북관계에 관한 여러 가지 기본원칙을 천명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 이행을 위한 부속합의서와 담당기구 및 구체적인 이행방법까지 마련하도록 하는 실천적 지향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합의된 바에 따라 3차례에 걸친 대표접촉이 1991년 12월 26일부터 31일까지 판문점에서 열렸다. 여기서 북한은 그동안 주장해 오던 비핵지대화 주장을 접고 우리측의 비핵화 선언에 응하게 되었으며, 1991년 12월 31일에 「비핵화공동선언」을 채택하게 되었다. 합의된 내용을 이듬해 1992년 1월 20일 남한의 정원식 총리와 북한의 연형묵 총리가 서명하고 남북고위급회담 6차 회담에서 2월 19일자로 발효시켰다.

이렇게 발효된 비핵화공동선언은 전문과 6개 조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① 핵무기의 시험 제조 갱산 접수 보유 저장 배비(配備) 사용을 하지 아니하며, ② 핵에너지를 오직 평화적 목적에만 이용하고, ③ 핵처리시설과 우라늄농축시설을 보유하지 아니하고, ④ 한반도의 비핵화를 검증하기 위하여 상대측이 선정하고 쌍방이 합의하는 대상들에 대하여 남북핵통제위원회가 규정하는 절차와 방법으로 사찰을 실시하며, ⑤ 이 선언의 이행을 위하여 공동선언이 발효된 후 1개월 안에 남북핵통제위원회를 구성하며, ⑥ 이 공동선언은 남과 북이 각기 발효에 필요한 절차를 거쳐 그 문본을 교환한 날부터 효력을 발생한다 등의 6개 조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별도로 남북기본합의서의 제1장 남북화해를 위한 부속합의서 제18조에서도 이를 성실히 이행, 준수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규정하였다. 이렇게 채택된 비핵화 공동선언은 6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기본합의서와 함께 효력을 발생하게 되었다.

그러나 비핵화 공동선언에도 불구하고 핵문제는 곧 걷잡을 수 없는 수렁을 빠져들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임시 핵 사찰을 실시한 결과로 영변의 2개 의혹 시설에 대한 추가 사찰을 요구하였으나 북한이 이를 거부하고 1993년 3월 핵비확산조약(NPT) 탈퇴를 선언함으로써 1차 핵위기가 발생하면서 남북기본합의서와 3개 부속합의서는 실천에 옮겨지지 못했다.

이후 북한은 2006년 10월에 1차 핵실험, 2009년 5월에 2차 핵실험, 그리고 2013년 2월에 3차 핵실험을 감행함으로써 남북이 합의했던 비핵화 공동선언을 대대적으로 무력화시켰다.

비핵화 공동선언은 북한이 이를 파기함으로써 선언에 그치고 있지만 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게 그 이행과 준수를 요구할 수 있는 명백한 준거가 되고 있으며,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 규탄 및 제재 결의 시에도 중요한 근거가 되고 있다.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11928









남북기본합의서·10·4정상선언, 판문점선언 속 ‘화려한 부활’

2018-05-06

‘남북 불가침’ 항목은 3조1항
‘서해 평화수역’은 2조2항에 담겨

청와대가 3일 이행작업에 들어간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판문점 선언)은 상당부분 남북기본합의서(91년 채택·92년 발효) 및 10·4 정상선언(2007년)과 닮았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사문화’됐던 두 역사적 문서가 2018년 판문점 선언에 녹아들면서 화려하게 부활한 것은 지난 10년 동안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이 연착됐다는 뜻이다. 판문점 선언의 성패가 신속하고 착실한 이행에 달렸음을 방증하기도 한다.

판문점 선언은 얼개부터 남북기본합의서와 닮은꼴이다. 판문점 선언은 크게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완화와 상호 불가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3개조로 이뤄졌다. 4장 25조로 구성된 남북기본합의서도 △남북 화해 △남북 불가침 △남북 교류와 협력 등 세 부분으로 구성됐다.

앞의 두 부분은 서로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군사적 긴장완화와 상호 불가침 관련 내용을 담은 판문점 선언 2조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과제를 명시한 3조는 남북기본합의서의 1장(남북화해)과 2장(남북불가침)의 관련 부분을 고스란히 가져왔다. “남과 북은 상대방에 대하여 무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상대방을 무력으로 침략하지 아니한다”는 기본합의서(8조)의 ‘남북 불가침’ 항목은 10·4 정상선언의 3항(불가침 의무를 확고히 준수)과 판문점 선언 3조1항에 명시됐다.

△적대행위 전면 중지 △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화(판문점 선언 2조1항)는 기본합의서(12조)에 언급된 바 있다. ‘단계적 군축 실현’도 판문점 선언과 남북기본합의서의 내용이 같다. 판문점 선언(1조3항)에서 남북이 설치키로 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26년 전 남북기본합의서의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와 비슷하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남북기본합의서는 남북관계를 아우르는 바이블(성경) 같은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판문점 선언(2조3항)에서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기로 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은 2007년 10·4 정상선언 3항에서 다뤘던 부분이다. 다만 당시에는 북방한계선을 특정하지 않고 “서해”로 표기했다. 판문점 선언의 경제협력 관련 항목(1조6항)은 아예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는 것으로 합의됐다.

판문점 선언이 앞선 두 합의보다 한발 나아간 것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관련한 부분이다. 남북기본합의서(1장5조)와 10·4 정상선언(4항)은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큰 틀의 합의를 담고 있다. 10·4 정상선언이 ‘6자회담의 9·19 공동성명과 2·13 합의 이행 노력’이라는 문구로 비핵화 문제를 갈음했다면, 판문점 선언은 “올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추진을 명시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 연구위원은 “비핵화가 들어간 것은 분명한 차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판문점 선언은 “이미 채택된 남북 선언들과 모든 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전환적 국면”을 연다는 약속을 담았다. 합의가 이행되지 못했던 과거를 교훈삼아, 올 가을 평양 정상회담 등 합의 이행을 담보할 조처들을 명시하면서 두 정상의 이행 의지를 확인한 점도 눈길을 끈다.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843477.html#csidx0c7751fb47d2addaf74ef032fa3af5a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 연구위원은 “비핵화가 들어간 것은 분명한 차이”라고 말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1175
175.212.107.61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5179
漢族이 아니라면 뭐다요? (1) 反코딱지새끼 15
0
5
01-24 19:51
195178
개병신 개씹정원놈아 저리 찌그러져 있어.... (2) 반대개씹섹희 18
10
10
01-24 19:28
195177
손혜원의원 훌륭하고 본받을만 하다.. (2) 딱다구리 38
10
10
01-24 19:05
195176
중국인 92%가 漢族 아니다? (123+몽둥이찜질 새끼 필... (2) 反코딱지새끼 26
0
10
01-24 18:46
195175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은 필연 - 대구박씨 - 22
5
0
01-24 18:31
195174
비굴하고 더러운 개씹정원놈의 요설 모음 (3) 반대개씹섹희 34
10
5
01-24 18:15
195173
타미플루와 전쟁배상금 20조$ !!!!!!!! (1) 국방기술원 150
10
10
01-24 18:13
195172
UFO와 EMP를 철석같이 믿냐고?? ...개씹종자섹희야 (5) 반대개씹섹희 47
10
5
01-24 17:19
195171
똥구녕으로 쳐먹고 입으로 싸는 개병신 짐승놈아.. (6) 반대개씹섹희 34
10
5
01-24 16:46
195170
개씹정원 사기꾼놈아 눈꾸녕에 매독이 걸려 안보이냐 ... (6) 반대개씹섹희 34
10
5
01-24 16:27
195169
한족이 92%라고 ...니미씹비다.... (3) 뱐대개씹섹희 20
10
5
01-24 16:14
195168
개씹정원놈이 위장술로 한호석을 이용한다고 모르겠냐... (3) 반대개씹섹희 33
10
5
01-24 16:06
195167
흰구두 백구두 찾는 개병신 개씹정원놈이 무슨 정의를... (1) 반대개씹섹희 22
10
5
01-24 15:57
195166
<경> 양승태+안태근 구속수감 <축> (몽찜... 反관리자새끼 17
0
10
01-24 15:51
195165
요 개씹정원 개병신놈이 슬그머니 또 기 나왔네.... (2) 반대개씹섹희 21
5
10
01-24 15:51
195164
코딱지 새끼의 오락가락 횡설수설? (123+몽찜 새끼 필... (1) 反관리자새끼 19
0
10
01-24 15:43
195163
한호석의 문죄인 비판? (코딱지+라도문까총살 새끼 필... (4) 反양산고양이 35
5
10
01-24 15:38
195162
최교일도 잡아 가둬라 00 21
5
0
01-24 15:29
195159
지구에서 모범국가는 베네주엘라 (1) 00 121
5
0
01-24 11:08
195157
<복지>컨셉으로는 민주정권연장 못한다. (5) 무식한민족주... 107
14
20
01-24 04:34
195156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란? (3) 나침판 227
25
5
01-24 03:25
195155
에너지 지정학 1편 - 우크라이나 전쟁 (2) 구분 151
15
0
01-24 02:44
195154
남조선은 개만도 못한 자들을 위한 100% 향락의 천국 (8) 없는자들 304
25
0
01-24 00:49
195153
푸틴은 " 쥐 " 시진핑은 " 도마뱀 " (1) - 대구박씨 - 82
0
9
01-23 20:32
195147
하..하..하...얼씨구씨구절씨구씨구 딱따구리 123
10
15
01-23 19:02
195138
벼라별년 다 있네 00 178
0
0
01-23 15:34
195136
최고수뇌부의 결심/분렬사에 종지부를(3) 오해금지 255
10
4
01-23 12:36
195135
나경원의 억울함을 풀어드리고 싶습니다!” 청와대 올... (1) 00 112
10
0
01-23 12:16
195134
[아침햇살8]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국가> 신... (3) 굿모닝 134
0
5
01-23 11:56
195133
[아침햇살9]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북아 질서 구상 (2) 굿모닝 81
0
5
01-23 11:52
195132
오늘 트럼프에게 평화조약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냈습... (4) 이인숙 258
70
9
01-23 11:28
195130
러시아 폭격기 추락폭발 - 대구박씨 - 274
0
9
01-23 02:53
195129
‘ICBM 없는 핵동결’과 ‘주한미군 없는 평화체제’ (2) 자주통일연구... 312
10
19
01-23 01:01
195128
' 백두와 한나는 내조국"??? (1) 없는자들 233
30
5
01-23 00:01
195127
김도읍은 제2의 김춘추 - 대구박씨 - 71
0
4
01-22 22:43
195126
쿠릴열도는 우리것이 될것 눈은어디로 283
5
10
01-22 20:47
195120
이렇게 미친년이 쓴 연속극을 보니 모두 미쳤지 00 209
5
0
01-22 13:26
195119
기해己亥년 운세를 생각해 보다. 사마 139
0
0
01-22 13:18
195117
2차북미정상회담은 종선선언에서 미군철수까지다 (4) 막차 612
68
5
01-22 12:45
195116
언어구조도 모른 개병신 개씹정원 반대색희 (3) 코미타투스 76
15
14
01-22 12:38
195112
트럼프는 제1차 조미수뇌회담에서 이미 조선의 올가미... (1) 사람이면 사... 192
4
5
01-22 11:37
195110
미국의 대 조선 제재책동은 멈춰질 수 밖에 없다. 사람이면 사... 167
24
0
01-22 10:54
195109
문정인 북미 실무협상에 한국참여는 놀라운 진전 (6) 오해 금지 163
4
4
01-22 10:25
195108
파격을 예고하는 남북미 합동회담 (2) 이신 통일사... 262
20
5
01-22 10:12
195107
백두 와 한나는 내 조국 (1) 사람이면 사... 118
5
0
01-22 09:49
195106
< 태양광선보다 산소농도가 더 중요하다 > - 대구박씨 - 97
5
4
01-22 01:02
195104
'비핵화·남북협력 논의' 한미 워킹그룹, 한국이 먼저... (1) 오해 금지 128
0
4
01-21 22:37
195099
야이...개호로자슥들아... (7) 조까 195
0
15
01-21 19:42
195081
스웨덴의 시골만 바라보는 국제정세.. (7) 조까 401
5
20
01-21 13:55
195080
조선자주화제국을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 부처님손안에 109
0
10
01-21 13:18
195079
합숙까지 하며 준비하는 2차 북미정상회담 (2) 이신 통일사... 508
35
5
01-21 10:09
195077
이재명의 기본소득제? 그 딴걸로 정권연장못해.. (3) 무식한민족주... 126
15
25
01-21 06:42
195075
< 내 마음 > - 대구박씨 - 63
5
14
01-21 04:48
195074
'대위'의 어리석은 발언에 대한 참된 대답들 (2) 없는자들 186
29
0
01-21 02:16
195069
집합과 원소, 민족과 민족구성원 그리고 거짓말쟁이 ... (2) 구분 111
0
15
01-20 20:07
195068
여호와가 왜 우리말인가? (5) 무라 252
15
5
01-20 19:53
195067
트럼프의 중재요청과 시진핑의 특사파견, 허탕쳤다 (1) 오해 금지 239
0
8
01-20 18:54
195055
대위 같은 남조선을 찬양하는 머저리들에게 (3) 없는자들 259
55
9
01-20 12:08
195053
제국의 흥망성쇠, 성주괴공, 생주이멸, 생성소멸 조선의 자주... 94
0
0
01-20 12:06
195048
왜 우리말이 스웨덴의 지명에 박혀 있는가? (4) 무라 427
15
10
01-20 08:44
195047
< 단군조선이 아니고, 단군구리이다. > - 대구박씨 - 98
5
9
01-20 04:11
195046
그러나 통일은 행동이다 (1) 개굴이네 집 437
55
0
01-20 00:02
195041
The Lark Ascending (2) skylark 193
0
0
01-19 19:23
195031
대한민국 종교 정치 방송 개혁합시다 !! 개혁하자 82
0
5
01-19 12:21
195030
옛날부터 영남은 보수 소장대장막장지역 연방삼국시대 102
0
5
01-19 12:04
195029
조재범 코치를 강력처벌해주세요 청와대 국민 청원 국민청원 51
15
0
01-19 11:45
195028
국민 여러분심석희 선수 용기와 정의를 국민응원!! 국민청원 43
20
0
01-19 11:42
195026
북 ICBM과 트럼프의 친서정치 자주통일연구... 390
5
4
01-19 11:24
195025
예정웅 자주논단(434) 트럼프,(Deep State)와 전면전 ... (6) 한마음 1348
60
5
01-19 09:41
195024
원망도 후회도 없다. - 대구박씨 - 95
5
4
01-19 03:33
195023
" 더러운 쥐족속 " (1) - 대구박씨 - 92
5
4
01-19 01:56
195022
자본주의 사회와 반민중 정권(반동정권)의 상관성 ( I... (4) 없는자들 271
25
5
01-19 00:56
195020
라도문까 한걸레는 이재명을 이렇게 빨아댔다. (2) 무식한민족주... 97
15
10
01-18 23:07
195016
민족해방 개굴이네 집 454
55
0
01-18 18:49
195015
한가지 확실한것.. (3) 무식한민족주... 179
10
25
01-18 17:27
195014
북의 민둥산은 주체농법때문.. (1) 무식한민족주... 180
15
30
01-18 15:46
195013
의료법인 민영화의 문제 (1) 홍길동 95
0
0
01-18 13:45
195011
늬들의 적은 누구인고? 00 73
3
0
01-18 13:24
195006
귀 있는 자는 알아 들으라.... (6) 해방전선 605
74
0
01-18 07:54
195005
노회찬의 죽음은 의문사다, 정의당은 가짜진보의 눈물 (2) 막차 381
55
10
01-18 06:33
195003
자본주의 정치판에서 뭘 기대할까나? (4) ... 277
45
0
01-18 00:56
195002
" 금발족 " 그들은 누구인가.. - 대구박씨 - 148
5
4
01-17 22:29
195001
시리아 내전의 본질 (5) 구분 396
13
5
01-17 21:17
194998
올해 통일의 전성기에 나서는 우리들의 임무와 과제 (5) 자주통일연구... 277
0
9
01-17 14:27
194992
3만불 과소비 사치보다 5천불로 민족끼리 어울려 살자 (11) 막차 287
45
0
01-17 11:05
194990
통일을 경제논리로 말하지 않는 놈이 민중의 적이다 (7) 무식한민족주... 229
20
61
01-17 05:06
194989
대가리가 좋았으면... 조선의 해외... 138
5
4
01-17 02:11
194985
21세기민족해방운동은 새마을운동보다 수구적 (2) 무식한민족주... 141
10
46
01-16 21:14
194984
개구리의 시각구조 (3) 구분 279
10
22
01-16 19:39
194983
개와 그 쥔 (2) 개굴이네 집 527
65
5
01-16 18:31
194982
" " 갈 마 " " - 대구박씨 - 123
5
9
01-16 16:01
194981
열등유사국가 북조선은 2010년대까지만 존속 됩니다. (13) 갈가마귀 222
0
30
01-16 13:47
194980
친일친미 사대주의 매국노들, 보트피플이 눈에 선하다 (10) 막차 735
90
5
01-16 09:14
194978
외극자본을 위한 노동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4) 무식한민족주... 258
15
30
01-16 05:22
194977
생산함수로 본 남북한과 중국 (10) 구분 304
0
5
01-16 02:33
194975
없는자에게 묻는다 (28) 大衛 309
5
20
01-16 00:30
194974
생산함수로 본 중국의 기술 굴기 구분 176
0
0
01-15 22:59
194971
북미관계 잘못 하다가는 큰일 납니다.(조선이요) (3) 우리 517
20
0
01-15 19:58
194970
해방정국 (6) 개굴이네 집 673
100
0
01-15 18:34
194968
< 박은 앵글로-색슨의 신변만을 보장한다 > - 대구박씨 - 109
5
4
01-15 16:04
194966
국제방 수준이 한심스럽다야.... (11) 몽둥이찜질 295
0
10
01-15 13:32
194961
미국이 북핵을 안정했다는 의미는,,, (1) 도리 485
15
5
01-15 11:00
194959
카플앱 여객운수법 81조1항 개정과 택시기사 불법파업 (1) 막차 202
15
5
01-15 02:28
194957
미국의 한반도정책은 어떻게 흐르나 (10) 이인숙 922
85
9
01-14 21:28
194953
예정웅 자주논단(433) 검 은 그 림 자 정 부트럼... (3) 한마음 1813
65
0
01-14 13:28
194951
폼페이오장관의 입으로 드러난 북미회담의 진실 (2) 이신 통일사... 781
63
0
01-14 12:18
194949
유색인종을 죽여 없애는 것을 업으로 삼았다. - 대구박씨 - 156
5
4
01-14 06:58
194946
중국의 국가자본주의는 공산당 간부들의 이익을 위한 ... (4) 구분 199
14
0
01-14 03:05
194945
< 박이 김을 처단하였다 > - 대구박씨 - 86
0
4
01-14 02:00
194944
사회주의의 분류... (4) 882 137
0
5
01-14 01:15
12345678910 ..176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