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태영호와 현 평양주재 영국대사의 북인권 비난발언
  번호 190470  글쓴이 오해 금지  조회 504  누리 4 (0,4, 0:0:1)  등록일 2018-5-18 00:54 대문 0







태영호의 이 발언들이 김정은을 자극했을까

2018.05.16

[경향신문] ㆍ“김 위원장은 급하고 거칠다…북·미 회담서 완전한 비핵화는 어려울 것”

ㆍ<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사진)의 지난 14일 국회 강연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북한이 16일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하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감행하고 있다”고 한 데 따른 것이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성격을 “급하고 거칠다”고 비판했다.

태 전 공사는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서전인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 기자간담회를 하며 평양시의 노동당 본청사 ‘3층 서기실’을 대통령비서실에 비유하며 북의 권력구조를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3층 서기실은 김정일·김정은 부자를 신격화하고 세습 통치를 유지하기 위한 조직”이라며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가 주민들이 김씨 부자의 실체를 알게 되면 3층 서기실은 와해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일화를 전하며 성격이 “대단히 급하고 즉흥적이며 거칠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2013년 7월 재개관을 앞둔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김 위원장은 물바다인 지하에 구둣발로 들어간 뒤 ‘내가 그렇게 불조심하라고 했는데 주의 안 하고 무엇을 했느냐’며 고래고래 고함을 지르면서 욕을 했다”고 했다.

또 “2015년 5월에는 김 위원장이 자라양식공장을 현지지도했을 때 새끼 자라가 죽어 있는 것을 보고 공장 지배인을 심하게 질책한 뒤 처형을 지시해 즉시 총살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태 전 공사는 “북이 핵을 내려놓지는 않을 것”이란 취지의 발언도 했다. 그는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핵무기가 ‘강력한 보검’이자 ‘확고한 담보’라고 말했다”며 “이것을 내려놓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또 같은 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주관한 토론회에서 강연할 때도 “(북·미 정상은) CVID(완전한 비핵화)가 아닌 SVID(충분한 비핵화), 즉 핵위협을 감소시키는 핵군축으로 갈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고 본다”며 “북·미 정상회담에서 ‘진정한 핵폐기’에 기초한 합의가 나오는 건 절대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http://v.media.daum.net/v/20180516231700846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감행하고 있다”



북한주재 영국대사, 이례적 인권 상황 비판 "주민 삶, 정보 완전 통제"

2016.12.15

앨러스테어 모건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지난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동영상을 발표했다. 영국 외교부가 공개한 모건 대사 인터뷰 동영상 캡처 사진.
앨러스테어 모건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지난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동영상을 발표했다. 영국 외교부가 공개한 모건 대사 인터뷰 동영상 캡처 사진.

현직 북한주재 영국대사가 이례적으로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비판했습니다. 노동당이 주민들의 모든 삶과 정보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며, 영국 정부는 관여정책을 통해 계속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앨러스테어 모건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지난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동영상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North Korea is arguably the last remaining Stalinist country in the world…”

모건 대사는 1분 40초짜리 동영상에서 “북한은 아마도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공산 스탈린주의 국가일 것”이라며 “완전한 스탈린주의는 아니지만 매우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조선노동당이 완전히 통제하는 국가로 김정은의 영도 아래 획일적 체제를 갖고 있고 노동당이 (국민의) 삶의 모든 측면을 통제하고 규제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every aspect of life in the country is controlled and regulated by the party……”

북한에 가면 처음으로 보이는 것 가운데 하나가 모든 공공장소에 설치된 정권의 선전물들이란 겁니다.

또 “모든 출판물은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모든 공인된 언론매체는 국가와 당이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어떤 상황에서도 의사 표현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밝힌 세계인권선언 19조가 북한에서 실행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모건 대사는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외부의 어떤 정보도 접근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주민들은 어떤 인터넷 접속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The regime seeks to restrict any access for the citizens of North Korea…”

모건 대사는 영국 정부가 북한 관리들과의 만남과 기회가 있을 때마다 국민의 사고와 발언, 정보의 자유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건 대사의 이런 지적은 새삼스러운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평양에 주재하는 현직 대사가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인 ‘유투브’를 통해 직접 북한 정권에 의한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한 것은 북한인권 문제가 그만큼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국 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대화와 교류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비판적 관여’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2015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인권 침해가 심각한 ‘인권 우선 대상국’ 가운데 하나로 지정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는 대북정책의 우선과제라며, 북한 정부가 인권 침해를 인정하고 해결 조치를 취하도록 계속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영국 BBC, 내년 봄부터 한국어로 대북 라디오 방송

2016/11/16

아침·밤시간대 30분씩 뉴스 프로그램…"북한 반발 예상"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영국 공영방송 BBC가 내년 봄부터 북한에 매일 한국어 뉴스를 전하는 라디오 방송을 송출한다.

BBC는 영국을 넘어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월드 서비스'를 1940년대 이후 최대 규모로 확장하는 계획을 영국 정부로부터 승인받았으며 신설 11개 언어 중 하나로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해 북한을 포함해 한반도 전역에 대해 정규 방송에 나선다.

일간 더타임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BBC의 대북방송은 내년 봄에 시작될 예정이며 매일 늦은 저녁과 이른 아침에 30분씩 뉴스 프로그램을 내보낼 계획이다.

라디오 방송은 수신을 가능한 한 최대화하려 중파와 단파로 모두 송출한다. 글과 영상, 팟캐스트, 일일 뉴스레터를 포함해 온라인과 소셜미디어(SNS) 디지털 서비스도 제공된다.

BBC 관계자는 북한 내부에서 이들 프로그램을 송출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송출시설이 어디에 위치할지 공개하는 것은 거부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다만 사전조사 작업을 거쳐 북한 내에서 단파 신호를 잡는 것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프랜 언스워스 BBC 월드 서비스 국장이 올해 북한을 방문했으며 뉴스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는 확신을 얻었다는 것이다.

언스워스 국장은 "세계에 대한 정확한 정보에 접근하는 것은 기본권이며 지금이 우리가 한국어로 한반도에 방송을 하기에 적절한 시기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최근 연구조사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은 국제 매체에 점점 더 많이 접근하기 시작했다"며 "그들이 BBC 뉴스에 채널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작년 BBC가 대북 라디오 방송 계획을 처음 발표한 이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은 영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는 등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이번 BBC의 계획이 러시아, 북한 등 집권층이 반기지 않을 만한 지역에서 논란을 일으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BBC는 이번 월드 서비스 확장을 위해 영국 정부로부터 2억8천900만 파운드(약 4천331억원) 지원금을 승인받았다.

전 세계에 공정하고 독립적인 보도를 확장하고 영국의 '소프트 파워'(문화예술 등으로 끼치는 영향력)를 늘린다는 취지로 계획됐으며 2022년까지 BBC를 볼 수 있는 전 세계 시청자 수를 현재의 갑절인 5억명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어 외에 구자라트어, 암하라어, 펀자브어, 티그리냐어 등 11개 언어가 추가돼 총 40개 언어로 확장된다. 기존 아랍어 서비스도 대폭 확대되며 러시아어 서비스는 러시아 인접국가로도 확장 송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년 BBC가 대북 라디오 방송 계획을 처음 발표한 이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은 영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는 등 반발

프랜 언스워스 BBC 월드 서비스 국장이 올해 북한을 방문했으며 뉴스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는 확신을 얻었다는 것이다. 사전조사 작업을 거쳐 북한 내에서 단파 신호를 잡는 것이 가능하다


=======

처음으로 英 전투기 한반도 상공 전개...한‧미‧영 연합공군훈련

2016.09.29 13:54

[한미영 연합공군훈련인 'Invincible Shield(무적 방패)' 실시

지난 4월 20일 실시한 한미 연합 맥스선더 훈련에서 테런스 오셔너시 7공군사령관 중장이 우리 공군의 FA-50 전투기(선두기)를, 이왕근 작전사령관 중장이 미 공군의 F-16전투기(왼쪽 세번째)를 탑승해 공중에서 작전을 지휘하고 있다./사진자료=미 7공군 제공

공군은 오는 11월 4일부터 10일까지 오산 공군기지에서 사상 최초로 한‧미‧영 연합공군훈련을 실시한다.

공군은 29일 "이번 연합훈련을 위해 영국 공군의 타이푼 전투기 4대와 보이저 공중급유기, C-17 전략수송기가 전개할 예정이며, 한국 공군에서는 F-15K 전투기와 KF-16 전투기가, 미국 공군은 F-16 전투기가 참가한다"고 밝혔다.

한‧미‧영 3국 공군 간 최초로 실시되는 이번 연합훈련의 명칭은 'Invincible Shield(무적 방패)'이다.

공군은 이어 "6·25 전쟁 참전국이자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한반도 안정과 평화에 기여해 온 영국이 앞으로도 유엔사 전력제공국으로서의 안보 공약을 적극 이행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며 영국 참가의 의의를 강조했다.

이번 훈련에서는 가상의 적주요 군사 및 지휘시설을 공격하는 항공차단(AI)임무와 대량으로 침투해오는 적기를 공중에서 요격해 방어하는 방어제공(DCA) 임무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또 3국 공군 상호간 다양한 무기체계와 공중전술 교류를 실시함으로써 상호운용성 및 연합 공군작전 능력을 높이는 한편, 국방협력을 확대하고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 증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공군은 덧붙였다.
<저작권자 ©the300,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6년 부터 맥스선더 작전에는 영국을 비롯한 다국적(유엔군)군이 참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진행되고있는 맥스선더 훈련에는 영국은, 함정 1척을 참가시키고 있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470
175.212.107.61
[1/3]   123  IP 213.87.153.146    작성일 2018년5월18일 01시11분      
오물인 쓰레기를 자랑하느라 숫커 한당!
오리의 닭대갈아!
그러나,,,
저런 조선의 오물을 처리해준 너들 항문국에 감사히 생각하고는 있어.
그러나 12명의 처녀들처럼 랍치는 하지 말라고 해라.
않그래도 랍치 지시와 그를 집행한그눔의 새끼들을 껍데기를 벗겨 탕쳐 죽일래!
[2/3]    보충기사 1  IP 175.212.107.61    작성일 2018년5월18일 01시24분      







北, 여종업원 3명 귀순에 "비열한 강제납치" 주장

2016.06.02. 23:32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중국 내륙 산시(陝西)성 소재 북한식당에서 탈출한 여성 종업원 3명이 지난 1일 입국한 데 대해 "비열한 강제납치행위"라며 이에 대한 사죄와 종업원들의 즉각 송환을 요구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2일 담화를 통해 "지난 4월 우리 주민 12명을 집단유괴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괴뢰 국정원 깡패들에 의한 조직적이며 비열한 강제납치행위"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지난 1일 종업원 3명이 귀순한 이후 북한의 첫 공식 반응이다.

대변인은 "괴뢰 국정원 깡패들이 중국 위남시의 평양선봉관에 근무하는 우리 종업원 2명을 유인납치하기 위하여 오래전부터 신분을 위장하고 그들에게 접근하여 얼마나 비열하고 교활하게 책동하였는가에 대한 충분한 자료들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우리 앞에 사죄하고 범죄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하며 끌어간 우리 주민들을 지체없이 돌려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20명 가운데 13명이 집단 탈출해 지난 4월 7일 입국한 데 이어 중국 산시성 소재 북한식당에서 탈출한 여성 종업원 3명이 추가로 탈출해 지난 1일 국내에 들어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6월에 탈북한 3명의 북종업원도 북측은 남측 정보기관이 납치했다고 주장했는데, 왜 송환시키라고 하지 않을까? 이 세사람은 4월의 북종업원과 무언가 다르다는 것인가?







[3/3]   123  IP 213.87.153.146    작성일 2018년5월18일 01시29분      
이눔의 닭대갈아!
4월이고 몇월이고 할게 있냐?
민족인들을 랍치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지.
답답한 거사.
주둥이를 모두 바늘로 끌어 매라!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3470
교황의 방한에서 방북까지 (1) 오해 금지 63
0
13
10-20 23:57
193469
홍익의 선언.... (3) 홍익인간 39
0
19
10-20 23:48
193468
이 새끼들 이거 아직까지 정신을 못차렸네.... (2) 홍익인간 55
0
19
10-20 23:31
193467
예정웅 자주론단(421) 미 보수언론 《대조선 여행제... (2) 한마음 307
15
0
10-20 22:55
193466
킹메이커 이해찬.. 유시민을 제2의 문재인으로 만드... (2) 종북참수 62
5
14
10-20 22:33
193465
최근 민주당 싱크탱크 작성 <20년 집권플랜> (2) 종북참수 46
5
19
10-20 22:25
193464
[펌] 공지영, 이재명 논란 관련 "김부선의 손 놓지 않... (6) 反對종북참수 79
0
4
10-20 22:17
193463
모든 것을 < 박 >을 중심에 놓고 명령한다. - 대구박씨 - 24
0
4
10-20 20:12
193462
트럼프 천재 중에 천재... (3) 조까 247
10
14
10-20 17:54
193461
Maybe (2) 가무조립 123
0
4
10-20 17:35
193460
[펌] 강용석 "이재명 신체검사는 셀프검증..물타기" (4) 反對종북참수 54
0
4
10-20 17:20
193459
글을 쓴다 하여 다 논객이 아닌기라... (17) 몽둥이 찜질 124
5
14
10-20 16:26
193458
전형적인 개쌍도 보리문디 할매 샘플 (사진 3매 첨부) (7) 反對종북참수 96
0
4
10-20 15:26
193457
이재명 사상검증? (이인숙+종북참수 년놈 필독) (4) 反對진보꼴통 70
9
4
10-20 14:36
193456
이재명 언론사 차렸나? (1) 종북참수 64
15
19
10-20 14:02
193455
자한당은 이재명을 어떻게 이용하는가? (3) 종북참수 71
15
19
10-20 13:39
193454
이인숙 사진은 가짜? (123+구분 새끼 필독) 사진 첨부 (2) 親220.124님 89
0
0
10-20 13:10
193453
노빠문빠+수꼴진꼴 연놈들 필독 댓글모음 (5) 反조종원새끼 55
0
9
10-20 12:46
193452
교황, 각 국가지도자 참모에 꼭 Holy See 심어놓음 (1) 자주평화통일 106
5
4
10-20 12:21
193451
2차 북미정상회담은 없다.. (3) 조까 203
5
9
10-20 12:20
193450
Order = 질서(秩序)가 아닌 사제회(司祭會)를 의미합... (1) 자주평화통일 108
5
4
10-20 11:54
193449
여기서 중요한 한 마디...... (5) 홍익인간 137
0
19
10-20 08:29
193447
교황의 권위가 세워진 곳을 Holy See라고 합니다. 자주평화통일 148
5
9
10-20 01:04
193446
北매체, 韓 SM-3 도입결정에 "평화보장 백해무익"비난 오해 금지 82
5
4
10-20 00:47
193444
한국의 몰락은 기정사실화+ 세계 패권... (25) 882 360
5
19
10-19 23:19
193443
고토회복 새끼의 충고에 몇 마디 (이인숙+김형륜 년놈... (4) 反對구분새끼 100
0
9
10-19 22:05
193442
사람은 할 말이 없으면 항상 욕을 한다...네 (10) 구분 123
10
9
10-19 21:17
193441
석유,에너지가 없으면 국가산업경제는 굶어죽는다! (5) 구분 112
20
9
10-19 20:37
193440
한국내에서 버러지는 사회주의운동들... (3) 882 83
0
14
10-19 20:32
193439
몽둥이찜질 짜슥의 우발적 실토? (코딱지 새끼 필독) (10) 反對개똥새끼 81
0
4
10-19 20:16
193438
자본주의란 (7) 대용량 354
35
0
10-19 16:59
193437
4 유엔사 해체는 종전선언 뒷길 평화협정 앞길 그 어... 자주통일연구... 129
0
9
10-19 16:27
193436
“北·日, 이달 초 몽골서 극비 만남…정상회담·납북... 오해 금지 233
0
4
10-19 12:30
193435
북이 교황 따위를 받겠나. (2) - 대구박씨 - 279
8
9
10-19 05:59
193433
홍익인간, 대위, 종북참수 새끼 필독서! 민중들 159
0
9
10-19 00:51
193432
복불이의 적반하장, 꿀먹은 벙어리 짓 (6) 구분 154
10
24
10-19 00:05
193431
미국의 냉전전략과 아테네의 해상전략 구분 151
5
9
10-18 23:32
193430
황길경+코딱지 새끼 두 마리는 닮은꼴? (1) 反對광신북빠 85
10
9
10-18 23:06
193429
[펌] 아주대 전문의 "이재명 점 없다, 지운 흔적도" (3) 反對종북참수 116
9
4
10-18 22:22
193428
[천기누설]........김정은의 전략은? (4) 고토회복 347
10
24
10-18 20:55
193426
美 최대 곡물업체 극비 방북--대북투자 막후에 트럼프... (2) 오해 금지 304
0
4
10-18 19:50
193425
코딱지 새끼 댓글공방 기록 (개똥 짜슥 필독) 최신판 (4) 反ㅇㅇㅇ새끼 74
0
4
10-18 19:17
193423
작지만 놀라운 사건이다 (2) 이신 통일사... 413
25
4
10-18 17:28
193419
코미타투스 짜슥의 反김정은 똥글 대표작? (6) 反ㅇㅇㅇ새끼 101
0
4
10-18 15:29
193418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북한 선수단, 춘천지역 고교 방... 오해 금지 112
0
4
10-18 15:18
193417
질문의 예의? 순서? (이인숙+소나무+개똥 연놈 필독) (1) 反관리자새끼 36
0
4
10-18 15:01
193416
ㅇㅇㅇ 새끼 댓글공방 기록 (개똥 새끼 필독) (2) 反코미타투스 52
0
9
10-18 14:51
193415
담판이 아니라, 최후통첩을 받아든 미제 (14) 코미타투스 861
95
9
10-18 13:39
193414
유엔사는 미국이 운용하는 대북흡수통일군대다 자주통일연구... 134
0
9
10-18 13:31
193412
미국눔들 하늘 땅 바다에서 쥐어터지더만 꼬랑지내렸... (3) 막차 800
80
14
10-18 08:06
193411
< 2019년에 미국을 친다 > - 대구박씨 - 277
3
9
10-18 03:43
193405
북한 사료 집대성 '북조선실록' 30권 발간 (1) 오해 금지 154
0
4
10-17 19:25
193404
일본,캐나다, 이스라엘의 중국 접근 오해 금지 269
5
4
10-17 15:33
193400
'평화협정돼도 유엔사는 있다' (2) 자주통일연구... 234
0
14
10-17 12:07
193399
백두 정기를 더럽히다 김치유 384
20
9
10-17 08:29
193397
조까라! 일베 붕시나! 구분 126
5
9
10-17 03:24
193395
다 좋은데... 왜 왜구하고 손잡아야 하냐고...이 붕시... 구분 118
5
9
10-17 02:46
193393
비엉신! 미국하고 손잡으면 되지 왜 왜구하고 손잡아... 구분 130
5
9
10-17 00:48
193392
< 봄부터 여름까지 > - 대구박씨 - 109
3
4
10-17 00:41
193390
이춘근 선생의 자가당착 구분 140
5
13
10-16 23:15
193389
트럼프가 버린 유엔을 거두는 중국 오해 금지 192
0
4
10-16 22:45
193388
정치가 이재명를 권력가나 재벌들은 제일 무서워한다 (5) 막차 539
95
9
10-16 22:30
193387
북한, 태풍 ‘솔릭’에…사망 76명 ·이재민 5만8000 오해 금지 209
0
9
10-16 22:12
193385
야 이 진보 개새끼들아... (3) 홍익인간 172
0
29
10-16 20:22
193384
농객님, 롱 한번 합시데이~ (26) 구분 226
10
14
10-16 19:59
193383
마적의 나라와 해적의 나라 구분 156
0
9
10-16 19:24
193379
북한 "GDP 307억달러… 작년 경제성장률 3.7%” 주장 882 115
0
9
10-16 17:06
193378
국가보안법 위배 (5) 천하장사 204
5
4
10-16 15:44
193377
예정웅 자주론단(420)《종전선언》《제재해재》없다면... (4) 한마음 1269
40
0
10-16 14:10
193376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니다 자주통일연구... 221
5
4
10-16 13:30
193374
北통신 "美제재 계속하겠다는 건 관계개선 그만두겠다... 오해 금지 259
20
4
10-16 12:29
193368
지구촌 세게인앞에서 최고정치를 논하는 김정은과 트... 막차 362
40
4
10-16 09:17
193367
혜경궁김씨가 운전기사? 댓글봐라 뭐라는지.. (3) 종북참수 141
15
19
10-16 07:45
193366
韓佛정상"北CVID 의견일치, 평화적 비핵화해야" ---공... (2) 오해 금지 129
5
9
10-16 01:55
193365
"자유민주주의"라는 개소리에 대하여... (6) 코미타투스 427
90
14
10-15 23:57
193361
어이~ 장롱객! 복붙질도 하려면 제대로 좀 하든가..! (17) 구분 138
5
9
10-15 21:29
193360
< 박 >은 흑인을 취할수 밖에 없었다. - 대구박씨 - 92
3
9
10-15 21:12
193358
선물이냐? 뇌물이냐? 조공이냐? (2) 구분 143
10
9
10-15 19:58
193356
이념질하다가 중국한테 뒤통수 거하게 맞은 베네수엘... (5) 구분 197
10
24
10-15 19:05
193355
김부선이..... 홍익인간 257
5
14
10-15 18:11
193354
(2) 평천하(이윤... 159
5
4
10-15 16:22
193352
아베, 시진핑 만나 해난구조 협력 합의…방위협력도 ... 오해 금지 104
5
4
10-15 14:33
193350
유엔사는 없다 (5) 자주통일연구... 299
38
4
10-15 14:18
193348
시인 박아라 154
10
0
10-15 08:27
193347
이재명빠돌이 황교익논란. 대중은 왜 그에게 분노하는... 종북참수 101
10
39
10-15 04:42
193346
기득권자 이재명의 피해자코스프레 종북참수 103
10
34
10-15 03:35
193345
혜경궁김씨가 50대 남성? 경찰이 아니라는데? (2) 종북참수 116
10
34
10-15 02:53
193344
머저리들은 사기꾼이재명을 왜 보호하려할까... (3) 종북참수 127
15
29
10-15 02:47
193343
이재명을 왜 죽이려 할까? (8) 이인숙 737
115
33
10-15 02:08
193342
< 지구 비헥화 > - 대구박씨 - 135
3
4
10-14 22:45
193341
미중은 진정으로 대립하지 않는다 (2) 오해 금지 198
0
4
10-14 22:43
193336
트럼프, 김정은에게 준 롤스로이스.. 뇌물??선물?? (3) ㅇㅇㅇ 354
0
10
10-14 19:52
193335
복불이 장롱객님! 내가 저장해놨심다! 안심하이소, 마... (7) 구분 126
10
9
10-14 19:20
193330
<아고라펌>엄혹한시절 이재명은 누구와 싸웠나. (1) 종북참수 168
10
19
10-14 18:21
193329
남북 합의대로 11월부터 적대행위 금지인가? (1) 오해 금지 161
10
4
10-14 18:11
193328
장롱객님 보이소! 잡글쟁이가 아이라 복붙쟁이 아잉교... (1) 구분 101
10
9
10-14 16:08
193327
단발령 (1) 882 95
0
9
10-14 16:05
193325
15년 복붙질 장롱객님만 보셈^!^ (1) 구분 131
10
9
10-14 13:28
193324
김정은-트럼프, 동시행동에 따라 6.12공동성명 이행중... 오해 금지 172
5
9
10-14 13:16
193321
서울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는 볼튼보좌관 (1) 동연 320
15
5
10-14 10:50
193320
<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른다 > - 대구박씨 - 99
0
9
10-14 08:13
193319
< 박이 맞다 > - 대구박씨 - 85
0
4
10-14 07:25
193318
북미평화협정 이후에 주한미군철수는 군인만 나가야한... 막차 464
50
9
10-14 05:39
193317
문화혁명을 혁명이라고 씨부리는 무식은 중화무식이냐... (3) 구분 168
5
14
10-14 01:55
193316
르몽드 "문 대통령, 프랑스에 대북제재 완화협조 당부... (1) 오해 금지 189
15
4
10-14 00:28
193314
최고지도자 남매 금수산궁전 참배 에델 282
0
4
10-13 21:39
193313
北대외선전기관 '공보위원회', 영국·프랑스·홍콩 방... (2) 오해 금지 215
0
9
10-13 19:34
193311
북한식 인종주의 (2) 882 176
0
24
10-13 17:37
193310
南에서 백두산은 '민족의 성산, 北에선 '혁명의 성산'... (1) 882 109
0
14
10-13 17:21
193308
고구려와 연운16주 구분 370
5
14
10-13 15:52
12345678910 ..175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