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판문점 선언’에는 남북연합 통일 방안이 숨어 있다
  번호 190432  글쓴이 오해 금지  조회 430  누리 7 (0,7, 0:0:2)  등록일 2018-5-16 14:35 대문 0




‘판문점 선언’에는 남북연합 통일 방안이 숨어 있다

2018-04-29

“이미 채택된 모든 남북 선언·합의 철저히 이행” 밝혀
7·4 공동성명,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 남북기본합의서 등
박정희-노태우-김대중-노무현 46년 합의의 역사 계승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후 서로 손을 잡고 위로 들어 보이고 있다. 판문점/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 제목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입니다. 꽤 긴 내용이지만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평화체제 구축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모두 다 중요한 내용입니다. 어느 대목에 가장 눈길이 가십니까? 비핵화에 관한 내용일 것입니다.

“남과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 남과 북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있고 중대한 조치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다.”

이 내용이 어떤 의미를 갖는 것인지 정확히 확인하려면 6월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지켜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저는 이번 선언에서 맨 앞부분에 있는 남북관계 개선, 특히 통일 방안 부분을 유심히 읽어보았습니다. 사실은 이번 선언에서 남북은 통일 방안을 따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남과 북은 남북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다.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소망이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절박한 요구이다

남과 북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하였으며 이미 채택된 남북 선언들과 모든 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관계 개선과 발전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기로 하였다.”

통일에 대해서는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라는 막연한 표현 뿐입니다. 하지만 “이미 채택된 남북 선언들과 모든 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라는 대목이 오히려 많은 의미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처음에 알려진 선언문에는 ‘합의’가 아니라 ‘해방’이라고 되어 있었는데, 잘못 쓴 것이었다고 합니다.

분단 이후 최초로 통일에 대해 이뤄진 남북 간 선언 및 합의는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입니다. 박정희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 시절입니다. 성명은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김영주 조직지도부장 명의로 발표됐지만 “서로 상부의 뜻을 받들어”라는 표현이 있기 때문에 사실상 박정희-김일성 두 정상의 합의입니다.

“쌍방은 다음과 같은 조국통일 원칙들에 합의를 보았다. 첫째, 통일은 외세에 의존하거나 외세의 간섭을 받음이 없이 자주적으로 해결하여야 한다. 둘째, 통일은 서로 상대방을 반대하는 무력행사에 의거하지 않고 평화적 방법으로 실현하여야 한다. 셋째, 사상과 이념·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우선 하나의 민족으로서 민족적 대단결을 도모하여야 한다.”

이번 문재인-김정은 판문점 선언의 ‘자주통일’이라는 표현도 바로 여기서 나온 것입니다. 7·4 남북공동성명은 이 밖에도 긴장 완화, 비방 및 무장도발 금지, 남북교류 실시, 남북적십자 회담, 직통전화 설치, 남북조절위원회 구성 등 중요한 합의를 담았습니다.

다음은 1991년 12월 13일의 남북기본합의서입니다. 1990년 9월 제1차 고위급회담을 시작한 이후 15개월 만에 채택된 합의서입니다. 정식 명칭은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입니다. 정원식 국무총리와 연형묵 정무원 총리가 서명했지만 사실상 노태우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이 당사자였습니다. 서문과 4장 25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7·4 남북공동성명에서 천명한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이라는 통일의 3대 원칙을 서문에서 재확인했습니다.

통일 방안은 아니지만 1991년 12월 31일 남북한이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를 약속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도 있었습니다. 그 뒤 김영삼 정부에서는 1994년 남북 정상회담에 합의했지만, 김일성 주석이 갑자기 사망하는 바람에 정상회담이 무산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첫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것은 2000년 김대중 정부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분단 이후 최초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6·15 선언을 채택했습니다. 길지 않으니 전문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남북공동선언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숭고한 뜻에 따라 대한민국 김대중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00년 6월 13일부터 6월 15일까지 평양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였으며 정상회담을 가졌다. 남북 정상들은 분단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이번 상봉과 회담이 서로 이해를 증진시키고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며 평화통일을 실현하는 데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 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을 위한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이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올해 8·15에 즈음하여 흩어진 가족, 친척방문단을 교환하며 비전향장기수 문제를 해결하는 등 인도적 문제를 조속히 풀어나가기로 하였다.

4. 남과 북은 경제협력을 통하여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고 사회·문화·체육·보건·환경 등 제반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여 서로의 신뢰를 다져 나가기로 하였다.

5. 남과 북은 이상과 같은 합의사항을 조속히 실천에 옮기기 위하여 이른 시일 안에 당국 사이의 대화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김대중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도록 정중히 초청하였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2000년 6월 15일
대한민국 대통령 김대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 김정일


6·15 선언에서 통일 방안은 “남과 북은 나라의 통일을 위한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앞으로 이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는 대목입니다. 1972년 ‘통일 원칙’에 이어 ‘통일 방안’에 대한 합의를 이룬 것입니다. 이 한 줄의 합의를 이루기까지 상당한 진통이 있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 과정을 자서전에 상세히 기록해 놓았습니다. 다소 길지만 공부하는 셈 치고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논쟁은 통일 방안으로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첫째 민족 자주 의지를 천명하고, 둘째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되 당면하게는 ‘낮은 단계의 연방제’부터 하자는 데 합의하고, 셋째는 남북 당국 간 대화를 즉각 개시하여 정치·경제·사회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으로 합의하자고 제의했다. 나는 ‘2체제 연방제’ 통일 방안은 수락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가 주장하는 ‘남북연합제’는 통일 이전 단계에서 2체제 2정부의 협력 형태를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연합제’ 방식이 곧 ‘낮은 단계의 연방제’라며 연방제라는 표현을 고집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임동원 원장이 나의 양해를 얻고 연합제와 연방제의 다른 점을 설명했다.

“연방제와 연합제는 개념이 다른 것입니다. 연방제는 연방 정부, 즉 통일된 국가의 중앙 정부가 군사권과 외교권을 행사하고, 지역 정부는 내정에 관한 권한만 행사하게 됩니다. 연합제는 이와 달리 각각 군사권이나 외교권을 가진 주권 국가들의 협력 형태를 말합니다. 소비에트 연방의 해체 이후 성립된 CIS(독립국가연합)가 비슷한 예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저희가 주장하는 ‘남북연합’이란 통일의 형태가 아니라 통일 이전 단계에서 남과 북의 두 정부가 통일을 지향하며 서로 협력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말합니다. 통일된 국가 형태를 말하는 ‘연방’과는 다른 개념임을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이 자신의 생각을 다시 말했다.

“대통령께서는 완전 통일은 10년 내지 20년은 걸릴 거라고 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나는 완전 통일까지는 앞으로 40년, 50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내 말은 연방제로 즉각 통일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그건 냉전 시대에 하던 얘기입니다. 내가 말하는 ‘낮은 단계의 연방제’라는 것은 남측이 주장하는 ‘연합제’처럼 군사권과 외교권은 남과 북의 두 정부가 각각 보유하고 점진적으로 통일 추진하자는 개념입니다.”

내가 다시 나섰다.

“통일 방안은 여기서 합의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주장하는 ‘남북연합제’와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에 대해 앞으로 계속 논의하기로 하면 될 것입니다.”

“그러면 이렇게 합의합시다. 남측의 ‘연합제’와 북측의 ‘낮은 단계 연방제’가 뜻은 같은 것이니까, 낮은 단계의 연방제로 남북이 협력해 나가자고 합시다.”

김 위원장은 연방제라는 용어에 집착했다. 내가 다시 이를 절충하여 대안을 내놨다.

“북이 낮은 단계 연방제를 제의했고 남이 남북연합제를 제의했는데 말씀하신 대로 양자 간에는 공통점이 많습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함께 논의해 나가는 것으로 합의합시다.”

“좋습니다. 그 정도로 합의합시다.”

이렇게 해서 매듭 하나를 풀었다.

(중략)
다시 회담이 시작되었다. 김 위원장이 내게 물었다. 다소 공격적이었다.

“통일 방안에 대한 야당의 입장은 무엇입니까. 한나라당은 왜 남북관계의 개선 문제에 대해 사사건건 시비를 걸고 마찰을 일으키는 겁니까. 이번 평양 방문에는 왜 한 사람도 보내지 않은 겁니까.”

“우리의 통일 방안은 1989년 현 야당이 집권했을 때 여야 합의로 마련된 것으로 야당이 근본적으로 반대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한나라당은 남북관계 개선으로 대한민국의 주체성과 안보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겁니다. 물론 그것은 기우지요. 그리고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엄격한 상호주의’를 주장하고 있는데, 그것은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어요. 사실 이번 평양 방문에 개인적으로는 동행하고 싶어 하는 야당 의원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따님인 박근혜 의원도 동행하겠다고 발표했으나 한나라당 지도부에서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지금 아무리 좋은 합의를 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간다고 해도 만약 그런 한나라당이 차기에 다시 집권하면 원점으로 돌아가는 거 아닙니까. 대통령께서는 한나라당이 차기에 집권한다면 대북 정책이 어떻게 될 것이라 보십니까.”

“한나라당이 지금 야당이다 보니 정략적으로 그러는 거지 만약 집권한다면 우리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 방향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남북연합은 그들도 주장한 것이고 남북이 평화 공존하자는 데 이의가 없을 겁니다. 물론 구체적인 정책 이행 방법상에는 차이가 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김정일 위원장은 남한에서 정권이 바뀌어 야당이 집권할 경우 통일 방안에 대한 합의가 물거품이 될 것을 우려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남쪽의 ‘남북연합’ 안이 1989년 노태우 정부에서 만들어진 것임을 강조하며 김정일 위원장의 걱정을 덜어주려 했던 것입니다.

남북연합은 1989년 9월 11일 당시 노태우 대통령이 국회 특별연설을 통해 제시한 ‘한민족 공동체 통일 방안’의 핵심입니다. 남북정상회의, 남북각료회의, 남북평의회, 공동사무처 등이 포함된 ‘남북연합’을 구성해 남북 간 개방과 교류협력을 실현하고 민족사회의 동질화와 통합의 기반을 다져 나가자는 제안입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차 남북 정상회담은 2007년에 이뤄졌습니다. 2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의 제목은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입니다. 내용이 상당히 긴 편입니다. 전문과 앞부분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이의 합의에 따라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10월 2일부터 4일까지 평양을 방문하였다. 방문 기간 중 역사적인 상봉과 회담들이 있었다. 상봉과 회담에서는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과 통일을 실현하는 데 따른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협의하였다. 쌍방은 우리 민족끼리 뜻과 힘을 합치면 민족번영의 시대, 자주통일의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다는 확신을 표명하면서 6·15 공동선언에 기초하여 남북관계를 확대, 발전시켜 나가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적극 구현해 나간다. 남과 북은 우리 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통일 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중시하고 모든 것을 이에 지향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을 변함없이 이행해 나가려는 의지를 반영하여 6월 15일을 기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하였다.
(후략)

2007년 10월 4일
평양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 김정일


2차 정상회담 합의문에서 2000년 6·15 공동선언을 유난히 강조하는 것이 눈에 띕니다. 연합제나 연방제라는 단어를 직접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내용상 6·15 공동선언의 핵심인 “남측의 연합제안과 북측의 낮은 단계의 연방제안”을 다짐한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결국 박정희 정부에서 채택한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의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이라는 조국통일 3대 원칙이 1989년 한민족 공동체 통일 방안의 남북연합 안과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로 이어졌고, 다시 2000년과 2007년의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2018년 판문점 선언까지 46년 역사를 관통하고 있는 것입니다.

2018년 4·27 선언에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은 박정희-노태우-김대중-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을 이어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에 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노무현의 계승자가 아니라 박정희-노태우-김대중-노무현의 계승자라는 얘깁니다.

마찬가지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을 계승한 것이라고 봐야겠지요.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842553.html#csidx961265bf3758c32a4c969747348611f


*************2018년 4·27 선언에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은 박정희-노태우-김대중-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을 이어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에 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노무현의 계승자가 아니라 박정희-노태우-김대중-노무현의 계승자라는 얘깁니다.

마찬가지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한반도 정책과 통일 방안을 계승한 것이라고 봐야겠지요.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432
175.212.107.61
[1/1]   反오해금지새끼  IP 219.255.208.67    작성일 2018년5월16일 15시00분      
친미개량주의 수구꼴통 김대중+뇌무현+문죄인의 최종목표는 '분단고착'!
친미개량주의 수구꼴통 김대중+뇌무현+문죄인의 최종목표는 '분단고착'!
친미개량주의 수구꼴통 김대중+뇌무현+문죄인의 최종목표는 '분단고착'!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189
노무현과 김병준 은하신 3
0
0
08-15 02:44
192188
전재수 “김병준,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 정신 왜곡 이... 은하신 3
0
0
08-15 02:43
192187
어리석은 것들이 결국 제눈을 찌르고 말았네! 구분 19
0
5
08-15 02:15
192186
< 임진년의 심마니들 > - 대구박씨 - 8
0
0
08-15 01:12
192185
문재인 그리고 미국에 대한 조선과 남북 민중들의 의... 독트린 27
0
0
08-15 01:00
192184
중동패권은 미,중,러 어디에도 넘어가지 않는다 구분 34
0
0
08-15 00:45
192183
한국인들은 항상...짜증나게... (4) 882 49
0
0
08-14 23:12
192182
중국이 점점 죽을 길로 빠져드는구나...? 구분 87
0
0
08-14 22:03
192181
이란 최고지도자 "美와 전쟁도 협상도 없다"..트럼프 ... 구분 83
0
0
08-14 20:54
192180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 구분 65
0
0
08-14 20:50
192179
차이잉원 미국서 '광폭 행보'..트럼프, 대만 카드로 ... 구분 35
0
0
08-14 20:43
192178
"북한, 核시설 리스트…폼페이오 방북때 공개" (1) 오해 금지 79
0
0
08-14 20:38
192177
한국은 종전선언을 바라는가? (3) 882 27
0
0
08-14 20:23
192176
유엔제재의 법적지위는 한국헌법보다 높은가? (1) 882 22
0
5
08-14 19:42
192175
식량안보가 위협받는 필리핀, 멕시코, 대한민국 정설교 70
5
0
08-14 19:22
192173
문제인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길 원하는가 (2) 천하장사 207
55
14
08-14 13:09
192170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6) 이인숙 405
50
4
08-14 11:18
192169
최후까지 QE를 계속하는 일본 오해 금지 199
0
4
08-14 08:05
192168
국회의원은 특활비먹고 서민들은 최저임금상승 제살뜯... (3) 막차 201
30
4
08-14 06:46
192166
차이잉원 "그 누구도 대만의 존재를 말살시킬 수 없... (1) 구분 128
10
4
08-14 02:48
192165
< 조국을 광복하고 돌아가리라 > - 대구박씨 - 83
5
4
08-14 02:04
192164
문재인이하고 정은이가 만날 이유가 적다 (3) 大衛 83
0
14
08-14 01:43
192163
김정은의 문재인 죽이기 시작... (2) 882 205
0
9
08-14 00:10
192162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 위대성 130
0
0
08-13 22:27
192161
미국에서 러중으로의 중동패권 이전 오해 금지 296
5
4
08-13 15:13
192160
< 그리움의 하얀 쪽배 > - 대구박씨 - 117
5
9
08-13 12:18
192154
김정은이도 자기 할아버지인 김일성이 (1) 大衛 131
0
19
08-13 08:32
192153
평양에 가면 (3) 신문기자 731
36
5
08-13 08:07
192152
[단독] 문 대통령, 이달 말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 (1) 오해 금지 180
0
4
08-13 07:54
192151
이재명과 누군가의 트윗대화 내용 (66) 종북참수 280
10
4
08-13 02:51
192150
한국을 망하게 하려는 문재인의 한국군감축 (6) 大衛 127
0
19
08-13 01:25
192149
이재명... 순진한 대중들 선동하는 솜씨는 탁월하다 (1) 종북참수 109
15
19
08-12 21:16
192148
태영건설과 이재명의 싸움?? 노가다십장이 웃는다.. (1) 종북참수 183
15
19
08-12 21:00
192147
하늘은 듣지 않는다. - 대구박씨 - 79
5
4
08-12 20:24
192146
이재명 공공부문 건설사업 원가 공개 (5) 천하장사 387
94
14
08-12 16:24
192145
<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 > - 대구박씨 - 74
5
4
08-12 16:00
192144
< 2019. 1. 25. > - 대구박씨 - 154
5
9
08-12 15:00
192143
체제보장과 체제수호를 정확히 접근해야 북미관계가 ... (1) 동녘 366
25
5
08-12 14:31
192142
판문점 합의고 지랄이고 문재인이 혼자한거지 (3) 大衛 159
0
24
08-12 12:01
192141
北, 고위급회담서 경협 압박할 듯…南에 내줄 카드는? (1) 오해 금지 142
0
4
08-12 08:17
192140
“야…이거 ‘종전선언’이 곧 되겠구나” (2) 하루 963
75
4
08-12 03:55
192139
김일성의 비핵화 유언을 다시 생각하면서... (3) 882 200
0
9
08-12 01:08
192138
미국은 앞으로 300년을 펑펑 쓰고도 남을 세일 유전 (5) 大衛 252
0
9
08-12 00:59
192137
< 아메리카는 오라를 받아라 > (1) - 대구박씨 - 207
5
4
08-12 00:00
192136
한국인들의 한국어 수준은 정말 높은가?... (3) 882 163
0
14
08-11 23:29
192135
추락하는 한국경제는 문재인이 만든것 (2) 大衛 149
0
4
08-11 22:28
192133
바다물이 짜다는 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충분하다 (1) 비상대책 293
35
0
08-11 20:58
192132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미국은 북의 노력에 성의있게... (1) 대변인 156
5
0
08-11 20:58
192131
북, "정전협정의 지속은 전쟁시한탄의 존재를 그대로 ... (1) 시한탄 130
5
0
08-11 20:56
192130
북, 남측 당국 동족과 손을 맞잡고 대통로 열어야 (2) 아침 111
5
0
08-11 20:55
192129
< 종전선언 > - 대구박씨 - 145
17
4
08-11 20:31
192128
땅속에 숨어도 소용없다. - 대구박씨 - 161
5
4
08-11 19:11
192127
문재인 정권과 삼성 공화국? 정설교 251
15
0
08-11 17:16
192126
예정웅자주론단(410)조선, 중국, 러시아 우주군 미국 ... (3) 한마음 1283
55
5
08-11 17:14
192125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MBC스포츠플러스 생중계 오해 금지 176
0
4
08-11 14:52
192122
북쪽 다시 봅시다... (1) 홍익인간 218
0
24
08-11 07:06
192121
북쪽 또 봅시다... 홍익인간 134
0
24
08-11 06:56
192120
노씨가 죽고도 NL,삼성한테 분노못하는 PC야 들어라 Atom 112
0
4
08-11 06:27
192119
문재인과기무사싸움 밀리는 문재인 ㄱㄱㄱ 192
0
0
08-11 06:08
192117
북쪽 봅시다..... (1) 홍익인간 134
0
9
08-11 05:56
192116
폼페이오 4차방북도 비항기2대로 '달라'가득싣고 갈것... (8) 막차 555
50
4
08-11 05:39
192115
묻는다! 백두혈통은 무엇이냐? 반드시 대답하길 바란... (8) Atom 118
0
4
08-11 05:27
192114
2018년 8월 14일 격전의 아제로스가 시작됩니다. (10) Atom 186
0
4
08-11 02:49
192113
고토회복의 논리는 정권 내준 민주당구좌파의 논리 (10) 종북참수 180
25
14
08-11 00:10
192112
< 범 해 > (8) - 대구박씨 - 93
5
4
08-11 00:00
192111
천창룡과 손가혁 그리고 이재명,,,,ㅋㅋㅋ (10) 고토회복 203
10
14
08-10 22:50
192110
종전협정을 정말 하려면 비교적 간단하다... (8) 882 156
0
4
08-10 22:31
192109
김경수폭행범 천창룡은 손가혁출신 (8) 종북참수 361
10
9
08-10 18:49
192108
민중당이 적극 나서야 할때 천하장사 162
24
24
08-10 18:02
192107
3차 남북정상회담서 종전선언-핵신고 교환점 찾나 (8) 오해 금지 321
0
4
08-10 15:45
192106
北, 美에 두갈래 대응…美공격 외무성 담화 내고 北선... (9) 오해 금지 380
0
4
08-10 12:14
192105
오늘까지의 북미관계 진행상황 (주요 뉴스를 중심으로... (8) 에델 667
15
0
08-10 10:10
192103
北, 3차 남북정상회담 협의 제의 배경은 (1) 오해 금지 228
0
4
08-10 09:00
192102
골프 매니아 이해찬옹.. 말한번 잘했다 (9) 종북참수 387
14
19
08-10 00:24
192101
" 중앙동물원 " (8) - 대구박씨 - 347
5
4
08-09 23:32
192100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8년 8월 5일 (8) k1 324
10
0
08-09 22:57
192098
은산분리완화 자한당지지층이 정의당지지층보다 찬성... (5) 종북참수 167
15
14
08-09 20:45
192097
은산분리규제완화 여론조사 . 민주당지지층 78% 찬성 (5) 종북참수 147
10
14
08-09 20:03
192096
北이 먼저 제의한 고위급회담…정상회담 일정 조율 주... (5) 오해 금지 216
0
4
08-09 18:03
192093
허경영 믿을 사람 못된다 (8) 천하장사 354
25
4
08-09 16:39
192092
노무현 문재인의 배신 (7) 천하장사 454
75
14
08-09 16:26
192087
文대통령 "北 시장경제 확산이 북한 변화시킬 유력한 ... (3) 오해 금지 208
0
14
08-09 09:36
192085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천규 작가가 전한 북... (9) 오해 금지 220
0
4
08-09 08:58
192084
이제는 뭔지 경고장 미국은 지금 내전중 파산 불가피 (2) 신문기자 1109
36
5
08-09 05:13
192083
미국은 조선의 핵ICBM만 아니라 핵잠수함도 무섭단다 (12) 막차 1057
51
4
08-09 04:13
192082
이재명이 일베 가입한 이유. (9) 종북참수 143
5
19
08-09 04:12
192081
이재명의 일베짓..도지사 된 이후로도 계속. (9) 종북참수 154
10
19
08-09 04:07
192080
현재, 중국은 주한미군철수를 절대로 주장하지 않는다... 882 111
0
9
08-09 02:55
192079
" 당창건기념탑과 마리나베이샌즈호텔 " (6) - 대구박씨 - 188
5
4
08-09 02:30
192078
가도멸괵...파키스탄, 스리랑카, 미얀마의 뻘짓 구분 239
30
4
08-09 02:14
192077
타국의 자유, 독립을 들먹거리는 건 진정한 자유,독립... (12) 구분 245
15
4
08-08 23:47
192076
중국이 몽골을 먹지 못한 이유 (7) 구분 482
30
9
08-08 22:55
192075
" 미국은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한... 하루 170
0
4
08-08 22:45
192074
중국이 도클람으로 쳐들어가서 빈손으로 물러난 이유 (7) 구분 258
20
4
08-08 22:37
192071
몽골은 중국식민지... (8) 882 182
0
14
08-08 22:21
192070
특종) 나는 누구인가 드디어 공상과학 찌지직 EMP를 ... (1) 신문기자 514
21
5
08-08 20:57
192069
중국은 동남아에서 철수해야 한다!!! (6) 구분 177
20
4
08-08 20:51
192068
안티야, 너 참 불쌍하다. (11) 882 154
0
14
08-08 19:49
192060
58.5%가 얼마나 심각하냐면.. (4) 종북참수 320
5
19
08-08 15:27
192059
민주당원 58.5% 이재명 탈당해야.. 종북참수 111
10
14
08-08 15:04
192057
구분아~ (2) 882 163
0
19
08-08 08:56
192056
박근혜 금융정책,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하나여당 일각... (1) 오해 금지 164
0
4
08-08 07:36
192055
2차 조미정상회담 대조선 영토수복 (5) 신문기자 852
31
5
08-08 07:32
192053
< 불가사리 > - 대구박씨 - 139
5
4
08-08 02:35
192052
리용호 北외무상은 왜 하필 지금 이란에 갔을까? 구분 692
20
9
08-08 01:47
192051
중국은 결국 미국을 도와 조선을 치려할 것 (9) 애국지사 327
10
0
08-08 00:57
192050
베네주엘라 양키고홈 512
20
0
08-08 00:09
192049
북미정상회담, 1월6일경 트럼프가 먼저 제안. (4) 하루 371
13
9
08-07 23:47
192048
" 그랜드 케년 " - 대구박씨 - 177
5
4
08-07 23:05
192047
유엔 보고서, 북한 주민 53.7% ‘농지 보유’ (7) 오해 금지 339
0
4
08-07 22:24
12345678910 ..173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