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정부, 평창 이후 대북 인도지원 추진한다
  번호 188802  글쓴이 오해 금지  조회 412  누리 4 (5,9, 0:1:2)  등록일 2018-2-14 19:56 대문 0




북한 도우면 美 금융시스템서 차단"

2018-02-14

시걸 맨델커 美 재무차관 "북한과 미국 중 선택해야"”

미 재무부는 누구든 북한을 도울 경우 미국 금융시스템에서 차단시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 혹은 북한과의 거래 중 하나를 택하라는 겁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북한의 위협보다 더 시급한 문제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맨델커 차관은 1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자금 세탁 방지와 금융 범죄 회의’에서 “김정은이 미국의 도시들을 위협할 뿐 아니라 동맹국 인근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정권이 지난 수년 간 은밀히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조달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이런 도발이 가능했다며,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최근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맨델커 차관은 자국민보다 권력을 우선시하는 정권과 지도자에겐 모든 경제적 권한을 이용해 계산을 바꾸도록 하고, (무기) 확산을 가능케 하는 이들의 자금도 빨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세계 여러 나라들과 기업들에게 북한 혹은 미국과의 무역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며, 두 나라 모두와 거래할 순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맨델커 차관은 미국이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 강화하자, 북한은 필사적으로 금융 시스템과 시장의 약점을 찾아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제재를 위반하는 기업뿐 아니라, 이를 인지하고 있어야 하는 대상도 겨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고의적으로 돕는 어느 누구라도 미국의 금융 시스템에서 차단될 것이라는 점을 단호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맨델커 차관은 최근 아시아 방문을 통해 여러 나라들과 긴밀히 협력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은 대북제재의 100% 이행을 기대하고 있다는 중요한 메시지를 전했다며, 중국을 언급했습니다.

베이징을 방문했을 당시 중국 내 북한 은행과 무역 대표들로 인해 중국의 은행들이 직면한 위협에 대해 강조했다는 겁니다. 이어 미국은 고도의 기술을 가진 북한의 은행 대리인들을 제재했으며, 이들 대리인들은 제재 대상 은행과 기업을 대신해 북한이 제재를 회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맨델커 차관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 미 재무부가 취한 조치들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소개했습니다.


지난 한해 동안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북한과 연계된 100명이 넘는 개인과 기관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고,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미 애국법 311조에 근거해 북한의 돈세탁과 제재 회피를 한 중국 은행을 찾아냈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재무부는 북한과 관련한 여러 종류의 주의보를 냈는데, 이는 민간 금융기관 등이 더 잘 식별하고, 신고하며 불법 활동을 멈출 수 있도록 하는 ‘정보 무장’을 목적으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76890&C_CC=AZ


그러면서 미국은 세계 여러 나라들과 기업들에게 북한 혹은 미국과의 무역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며, 두 나라 모두와 거래할 순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北평창참가' 관련 28억6천만원 집행 의결…최대 규모

2018/02/14 12:24

숙식비 12억·경기장 입장료 10억 등…北고위급대표단 관련은 별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김정은 기자 = 정부는 북한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천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14일 의결했다.

이는 그동안 국제스포츠대회 참가를 위해 방남한 북측 대표단에 대해 우리측이 지원을 의결한 금액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지원 규모는 28억6천만원으로, 평창올림픽 계기에 방남한 북한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체류 지원용이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및 후속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안전 및 편의제공에 합의한 데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주요 항목별 내역으로 보면 숙식비 약 12억원, 경기장 입장료 약 10억원, 수송비 약 1억원 등"이라면서 "사후 정산 방식인 만큼 실제 집행 금액은 의결 금액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끌고 방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과 같은 달 올림픽 참가 관련 시설 점검을 위해 남측을 찾은 선발대 관련 비용 등 2천700만원은 앞서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에서 별도로 의결됐다.

백 대변인은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관련 비용에 대해서도 "고위급대표단은 남북회담으로 봐서 남북회담의 (별도) 행사 예산이 집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교추협에서 의결된 지원액은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 및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통일부는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북한 대표단의 참가 지원을 통하여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해 나가겠다"면서 "또한, 국제적 대북제재 상황 등을 고려하면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3월에 열리는 평창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등 150명에 대한 협력기금 지원안 의결을 위한 교추협은 추후 별도로 개최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부, 평창 이후 대북 인도지원 추진한다

2018-01-24 10:48

-FAOㆍWFP 등 통해 北 취약계층 지원방안 검토
-美는 대북 인권단체 지원예산 삭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ㆍ패럴림픽 이후 첫 대북 인도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소식통은 24일 평창동계올림픽ㆍ패럴림픽 이후 북한 영유아ㆍ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지원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대북 인도지원은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 계기 마련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긴장완화의 모멘텀을 지속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긴장완화 국면이 마련되고 대화를 통해 북한의 태도변화를 이끌 여지가 보인다면 미국과 일본도 대북 인도지원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이라고 했다. 정부는 미국과 일본 측에 대북 인도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은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를 통해 이뤄진다.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국제기구와 대북 인권지원 비영리단체(NGO)를 이용해 구호물자가 북측 취약계층에 확실히 전달되도록 할 방침이다. 최근 가뭄 등 기상재해로 식량공급 불안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은 최소 15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9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을 마지막으로 끊긴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 사업을 재개개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이 북한 아동ㆍ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을 위해 요청한 450만달러, 유니세프가 북한 아동ㆍ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지원 사업을 위해 요청한 350만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대북 인도지원 재개 방침이 발표된 다음날과 지난해 11월 북한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발사하면서 지원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대북압박을 강조하는 미국과 일본 등의 압박으로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한편, 미국과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움직임을 경계하고 있다. ‘미국의 소리’(VOA)는 이날 미 국무부가 올 회계연도 예산에서 북한 내 인권개선을 위한 NGO 지원금 규모를 전년 회계연도 대비 40% 이상 삭감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와 관련해 “잠재적으로 이용가능한 예산은 지난해 회계연도보다 2배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VOA는 공고에서 책정한 금액이 왜 축소됐고 잠재적으로 이용가능한 예산의 의미가 무엇인지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산케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물론, 북한에서 굶고 있는 사람들을 구원하고 싶다”면서 “하지만 북한은 매우 정교한 미사일을 만들고 있고, 북한 정권은 핵실험을 강행하는 데 자원을 쓰고 있다. 그 자원을 돌려 주민들을 굶주림에서 구할 책임은 북한에 있다.

국제사회가 북한 정권의 책임을 대신 수행하면 북한이 미사일 개발과 핵실험을 할 여유를 주는 꼴이 돼버린다”고 주장했다. 산케이 신문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북핵 관련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대북 인도지원 재개방침을 밝혀 미국과 일본, 영국 등이 강경반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 “강 장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된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을 설명했다”고 했다.

지난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에서 채택된 의장성명에는 공동의장국 캐나다의 주도로 “(북핵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위한 조건 정비를 지원하는 사회시민단체나 NGO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munjae@heraldcorp.com


2017년 12월 29일 북, 정부성명으로 "국가핵무력 완비" 선언

2017/12/01 11:21 정부, '연내 대북인도지원' 입장

(도쿄·서울=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이정진 기자 = 정부는 미국과 일본 등에 대북 인도지원을 위한 800만 달러 규모의 국제기구 공여를 연내에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정부가 이런 방침을 전달한 시점은 지난달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전으로,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형 발사로 국내외 대북 여론이 더 강경해진 상황에서 계획대로 연내 인도지원이 진행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정부는 방미 중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토머스 섀넌 미 국무부 정무차관 면담 등을 계기로 미국 정부에 이런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산케이신문도 이날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실시하는 절차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이번 주 초 일본 정부에 전달했으며, 지난달 30일 현재 한국이 대북 인도적 지원절차를 보류했다는 통보는 없다고 전했다.

산케이는 또 "미·일 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국제사회에 강조하는 가운데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 실시는 한·미·일의 협력에 물을 끼얹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뒤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방침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구체적인 공여 시점에 대해서는 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결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9월 21일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지만 현재까지 국제기구에 공여금이 건네지지는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뒤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방침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구체적인 공여 시점에 대해서는 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결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802
121.191.196.240
[1/1]   123  IP 94.25.168.67    작성일 2018년2월17일 06시29분      
오리 몸둥이에 붙은 닭대가리는 요런 글만 보이던?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066
이야기했다.... 홍익인간 14
0
15
11-17 18:12
194065
이재명 방북 가시화???? (2) 홍익인간 43
0
15
11-17 17:46
194064
멍석깔아줄테니 어여 기나와 개씹좃지랄 떨어봐라 (6) 반대개씹섹희 31
15
10
11-17 16:47
194063
연방제 통일 시대에는 용주골에 대박날려나? (2) 안티새끼야 31
0
10
11-17 15:02
194062
한국-로씨야 정상회담, 대조선 '제재완화' 관련 문제 ... 오해 금지 24
0
0
11-17 14:48
194060
"반대" 개씹섹희가 수요일 핵폭탄을 터트린다고 힙네... (3) 반대개씹섹희 82
15
15
11-17 11:49
194059
좃통수를 불어도 논리적으로 맞게 불어라 씹자식아... (5) 반대개씹섹희 61
25
15
11-17 11:23
194058
고려호텔에 김일성 초상화없어져 오해 금지 72
0
0
11-17 09:46
194057
경찰 "혜경궁김씨는 이재명 부인 김혜경"확정 (7) 종북참수 143
20
20
11-17 08:52
194056
북미 교착상태땐 유진벨은 북에 약품보내야 한다고하... (3) 막차 146
25
0
11-17 08:04
194054
위안부가 한국을 망하게한다 (9) 大衛 127
10
30
11-17 00:46
194053
어디가 천국이고 어디가 지옥인가? (1) 사람들 83
0
0
11-17 00:41
194052
< 방향은 달라야 한다 > - 대구박씨 - 38
10
0
11-16 22:26
194051
씹자식아 !!..도망 댕기다 기 나오지말고..빨랑빨랑 ... (6) 반대개씹섹희 114
45
14
11-16 22:11
194050
유진벨재단 "北 결핵문제 기로에 섰다"…한국에 지원... (1) 오해 금지 95
0
4
11-16 20:14
194049
야,,미제간첩놈아.. 이 자식이 이제 나만 나타나면 토... (4) 반대개씹섹희 112
35
26
11-16 19:53
194048
여기서 삐끼질하는 신문기자란 놈에게... (1) ㅁㅁㅁ 164
35
40
11-16 17:57
194047
꺾을수 없는 의지, 막을수 없는 투쟁 미제는떠나라 99
35
0
11-16 17:53
194046
쓰레기 양아치가 한량이면..개가 정승이다.씨부럴놈아... (2) 반대개씹섹희 67
30
25
11-16 17:46
194045
요, 쥐섹희 같은놈이 기나와서 똥을 질질 싸놓았네... (5) 반대개씹섹희 73
35
21
11-16 17:18
194044
깡무식한 중2중퇴 쌍욕쟁이 몽둥이찜질 놈 보니라 (23) 反골수노삐놈 90
0
10
11-16 17:13
194043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5) 이인숙 247
55
0
11-16 16:20
194042
(특종) 美 트럼프가 숨기고픈 <사진 1장> 공개 2 (10) 신문기자 968
81
14
11-16 16:12
194041
北통신 "지난달 16일 美공민 불법입국해 억류…추방 ... (1) 오해 금지 91
0
9
11-16 16:11
194039
가수 정수라가 말한 ' 아! 대한민국' ? (1) 민중들 156
5
5
11-16 11:54
194038
캘리포니아 동시다발성 산불과 북의 새형 첨단전술무... (7) 막차 596
35
4
11-16 11:45
194037
제국+식민지 ‘종전선언’ 입장 차이? (애국똥+코딱지... (6) 反對관리자놈 64
0
10
11-16 11:44
194036
천안함 폭침(?) 사기극 주범은 오바마 깜둥이! (1) 反對양키제국 79
5
10
11-16 11:39
194035
이재명이 리종혁과 오찬회동? (1) 反종북참수놈 87
0
10
11-16 11:34
194034
코딱지 놈이 자기 똥글 자진 삭제? (3) 反변절전향자 40
0
16
11-16 11:21
194033
123 놈한테 경고한다 (대위 놈 필독) (7) 反對소나무놈 67
0
21
11-16 10:57
194032
술에 취해 말한마디 잘못해서 총살당할놈 (23) 大衛 164
0
9
11-16 03:19
194030
< 전기는 바다물 속에 있다 > - 대구박씨 - 139
3
4
11-15 21:51
194029
이적 목사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은 자주통일운동에 ... (2) 미제는떠나라 204
40
0
11-15 19:37
194028
이곳이 개대갈들 득실거리네 (3) 883 178
5
29
11-15 16:47
194027
사우디를 대미자립시키는 카쇼기 살해사건 오해 금지 200
5
9
11-15 13:05
194026
한국 수꼴라와 중궉 짱꼴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6) 막차 380
35
4
11-15 05:07
194025
< 미국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 (3) - 대구박씨 - 273
3
9
11-15 02:43
194023
북한이 사라진다면.... (2) 갈보들 세상 431
64
11
11-14 23:53
194021
[단독] 대한항공 타고 온 北 시범단...정부, 3년 만에... (1) 오해 금지 252
5
4
11-14 21:59
194020
북한과 중국이 혈맹이라구? 북중관계의 흔한 오해 (1) 오해 금지 256
10
39
11-14 19:16
194019
유럽 연합군 창설 조까 284
20
15
11-14 18:55
194015
캘리포니아 사진 증거는 결정적 유도 전자 무기에 의... (6) 나는 누구인... 1143
75
5
11-14 15:20
194013
100년 원수와 1000년 원수 (3) 조까 381
55
0
11-14 14:53
194007
좌경맹동분자 짜슥의 시뻘건 거짓말? (몽찜 놈 필독) (11) 反對코딱지놈 108
0
26
11-14 11:37
194000
漢族은 中(民)族으로, 朝鮮族은 韓(民)族으로 낙착? (19) 反對코딱지놈 149
0
26
11-14 09:40
193998
트럼프 북미회담 내년초에 볼튼은 2차정상회담 준비끝 (5) 막차 537
60
4
11-14 08:03
193997
분명한 것은 비핵화란 말은 북에서 먼저 나온말이 아... ㅍㅎㅎ 180
10
0
11-14 07:35
193996
이재명의 든든한 우군 (11) 종북참수 201
10
25
11-14 06:56
193993
이재명 빨아대기의 본질은 무엇인가.. (6) 종북참수 108
10
26
11-14 06:49
193990
< 북은 고쳐졌다 > - 대구박씨 - 141
3
11
11-14 00:00
193977
미신고,미사일기지...그렇다면 신고서를 냈단 말.. (1) ㅁㅁㅁ 220
0
19
11-13 18:07
193973
군산계의 공격에 반발한 청와대,외교부,국방부 (3) 오해 금지 301
5
4
11-13 16:04
193972
태산과 우기를 극복하는 방법 평천하(이윤... 126
15
0
11-13 14:23
193970
자연재해와 묻지마 총기난사로 황폐해진 미국 사회실... (2) 막차 536
56
9
11-13 12:24
193965
<맥아더 포고령> <소련군 사령관 치스차코프 대장... (1) 미제는떠나라 286
85
0
11-13 02:56
193963
양족은 없어져야 - 대구박씨 - 82
3
4
11-13 02:13
193957
국방부, 한미해병훈련 '군사합의 위반아냐"...'중단계... (2) 오해 금지 202
0
24
11-12 18:27
193956
'새마을 운동'북한가나? (6) 오해 금지 148
0
34
11-12 18:18
193954
안티야, 너도 조선에서 49%,에도 못 든단다 (3) ... 110
0
10
11-12 16:21
193947
이재명 마타도어의 원점은 미국돼사관이 의심된다 (3) 막차 509
61
29
11-12 11:41
193945
평양에 '하이네켄 바'가? 외국인이 본 평양 이색 풍경 (1) 오해 금지 217
0
9
11-12 10:46
193944
요즘 남쪽의 진보들은 매우 혼란 스럽다고들 한다, (4) ㅍㅎㅎ 407
30
5
11-12 08:24
193943
< 강성대국총진군가 - 메이시백화점 > - 대구박씨 - 154
10
9
11-12 04:47
193942
홍준표와 사상적으로 일치하는 라도문까놈.. (1) 종북참수 146
25
19
11-12 03:17
193941
사우디-파키스탄-중국 구분 324
30
0
11-12 02:27
193939
마적과 왜적의 합공 (2) 구분 220
5
10
11-12 00:42
193938
[펌] 마크롱 대통령, 민족주의 는 애국심의 배신 (3) 도딱는이 151
0
20
11-11 23:46
193937
< 금성에도 경선과 위선이있다 > - 대구박씨 - 96
0
4
11-11 23:39
193935
남북긴장을 해빙시킨 문재인 대통령의 명연설 (1) 오해 금지 150
0
19
11-11 22:20
193932
켈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25명 실종자 111명 ㅁㅁㅁ 330
25
15
11-11 21:16
193931
아베 평화헌법 개정 조까 178
28
0
11-11 19:56
193923
오락가락 갈피 못잡는 김정은 (4) 코미타투스 731
45
44
11-11 03:00
193922
< 핵 경제 병진로선 > - 대구박씨 - 159
0
4
11-11 02:09
193917
反 이놈 비열하고 치졸하기까지 하네 (36) 평천하(이윤... 264
5
5
11-10 20:33
193914
전도된 시절에 찿아온 리승만박사 - 대구박씨 - 109
0
19
11-10 19:15
193913
속도조절..... (7) 홍익인간 286
0
9
11-10 18:29
193912
가을날의 사색 평천하(이윤... 120
0
5
11-10 18:10
193909
트럼프 캘리포니아를 황폐화하는 산불로 비상사태 선... (4) 나는 누구인... 940
36
5
11-10 14:06
193905
북한 조선작가동맹,,,,헐리우드 애니매이션 (2) 오해 금지 242
0
4
11-10 09:41
193904
북한의 상황은 이건희와 같은 처지다!!!!!! (9) 구분 366
0
49
11-10 04:59
193903
흑인은 본래 성씨가 없었다. (2) - 대구박씨 - 149
0
16
11-10 04:00
193902
조세와 준조세 그리고 이재명....개객끼!!! 구분 154
15
19
11-10 03:55
193900
어리석은 과욕과 망상...한심한것들 (3) 코미타투스 371
10
14
11-10 02:58
193899
보상금과 배상금 (3) 구분 251
10
15
11-10 02:55
193898
중국의 한한령과 일본의 BTS 방송 취소 (3) 구분 242
10
14
11-10 00:41
193897
[펌] 키신저, 미국-중국 양국간 파국 은 피할것 하늘현이 193
0
20
11-09 23:56
193895
반제자주전선강화를 위한 조선 쿠바 정상회담 편집국 137
15
0
11-09 23:35
193893
[성명] 트럼프정부는 북미공동성명을 적극적으로 이행... 대변인 성명 142
10
0
11-09 23:31
193892
미국 중간선거 결과와 대북정책 향방 동연 210
20
5
11-09 23:29
193891
중간선거로 이용한 북미고위급회담 동연 188
15
5
11-09 23:27
193886
관리자님, 여기에서 종교 전파하는 자 강퇴시키시오 (14) 평천하(이윤... 221
5
5
11-09 16:12
193884
한국의 대미(對美) 예속성에 대해 (1) 미제는떠나라 375
60
0
11-09 14:31
193883
조선은 두번당했다 세번당하면바보 새형 핵폭탄개발필... (5) 막차 661
20
14
11-09 13:02
193882
정부, '리선권 냉면발언' 관련 北에 우려 전달 오해 금지 146
0
4
11-09 10:02
193879
최에게 봐주는 일은 없을 것. - 대구박씨 - 104
3
4
11-09 08:26
193878
미국과 일본은 똑바로 알아들어야 할것이다. - 대구박씨 - 194
3
4
11-09 04:34
193877
조미- 남북- 평화로 가는 3갈래 길 (9) 이인숙 644
120
19
11-09 02:58
193876
서로가 사랑하고 아끼며 살아가면.... (1) 홍익인간 128
5
21
11-09 02:26
193874
노무현등에 칼꽂은 정동영. 문재인앞서 칼질하는 이재... (1) 종북참수 196
20
26
11-09 01:43
193873
잘사는 멋진나라 대한민국 VS 정의롭게 멋진 나라 조... (4) 친북친남 153
5
5
11-09 00:03
193869
반제평화전략의 위력 자주통일연구... 296
20
18
11-08 14:51
193867
예정웅자주론단(424) 미국의 강력한 대조선 제재해제 ... (2) 한마음 1643
60
5
11-08 13:39
193866
어디가나 갈보들 세상...그나마 조선이 좀 깨끗하겠지... (6) 갈보들 세상 476
0
18
11-08 12:28
193862
완쪽팔을 못쓴다는 소년노동자출신 이재명.. 종북참수 216
20
26
11-08 04:05
193861
자주 또는 낡은 미래 (3) 개굴이네 집 451
40
5
11-08 02:37
193860
친북반남을 해서는 안 되는 이유! (4) 친남친북 206
5
5
11-08 02:14
193858
과연, < 박 >에게 도전장을 낼만하다. - 대구박씨 - 131
0
4
11-08 00:46
193857
언제면 어리석은 과욕과 망상에서 깨여나겠는가 (3) 미제는떠나라 397
85
5
11-07 23:42
193854
왜 북은 미국행 항공권 예약을 하지 않았을까? (2) 이신 통일사... 717
92
0
11-07 21:22
12345678910 ..175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