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DNI국장 "북핵대응 결정시간 어느 때보다 가까워져"
  번호 188801  글쓴이 하루  조회 604  누리 1 (5,4, 0:1:1)  등록일 2018-2-14 19:34 대문 0

댄 코츠 DNI국장의 말의 전반적인 기조는 북한에 군사옵션을 실행할 것이라는 이야기다.

즉, 미국이 북핵에 대한 대응과 관련하여 결정할 시간이 아주 가까워졌다고 하는 것과 그외 청문회에서 북한과 관련하여 말한 것을 종합하여 볼 때 미국이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을 결정할 시간이 얼마남지 않았다고 해석된다.

그런데도 댄코츠는 자신들의 목표가 평화적 해결이라고 주장하며, 현재 최대압박을 펼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만약 댄코츠의 말대로 자신들의 목표가 평화적 해결이고, 그리고 현재 최대압박을 펼치고 있다면, 북핵 대응과 관련하여 따로 결정할 사안이 있을 수 없다. 지금 하던대로 최대압박을 펼치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댄코츠의 발언은 소위 평화적 해법이라는 최대압박을 통해서도 북한의 핵보유를 해결하지 못할 전망이 크고, 미국이 "결정"의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해석해야한다. 이런 맥락이 아니라면 댄코츠는 아무 생각없이 횡설수설한 것이 된다.

이 날 CIA국장 폼페오는 미국이 북한과 전쟁을 할 때 북한의 대응이 어떻게될 지에 대한 보고를 비공개로 보고한 바 있다. 전쟁 시나리오를 폼페오가 상원에 보고한 것이다. 미 정보기관이 평화적 해결이 목표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올림픽이 끝나고 한미연합훈련이 다시 예년 수준으로 재개된다면, 미국의 소위 "결정"이 어느 방향으로 될 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분명한 것은 미국은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을 실행 할 때 반드시 훈련을 빙자할 것이라는 점이다. 지금까지 미국은 여러 전쟁에서 그래왔다. 상대방의 선제타격을 회피하기 위해서.

-----------

미 정보수장 "북핵은 실존위협…올해 더많은 미사일시험 할듯"

2018.02.14

코츠 DNI국장, 상원 정보위서 "북핵대응 결정시간 어느 때보다 가까워져"
"북, 연내 가장 불안정하고 대결적 WMD 위협될 것"
CIA국장 "김정은, 미 위협 핵역량 보유 소망에 전략적 변화조짐 없다"

(워싱턴=연합뉴스)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이것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한 결정의 시간이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코츠 국장은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의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연례 청문회에 출석해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 해결이며,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이 상황이 미국에 실존적 문제라는 사실과 마주해야만 한다”고 코츠 국장은 말했다.>(민중의 소리 기사 중 한 줄추가)

특히 그는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 "잠재적으로 이것은 미국뿐 아니라 북한에도 실존적 위협(existential threat)"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정은이 보여온 도발적 본성과 불안정함은 미국에 중대한 위협"이라며 "김정은은 어떤 종류의 군사공격이나 강제로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노력을 자국과 특히 그의 리더십에 대한 실존적 위협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츠 국장은 북한이 핵무기가 생존의 기본임을 거듭 강조하는 점을 거론하면서 북한 정부 지도자들은 "협상을 통해 그것들을 없앨 의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6년 이후 가속한 미사일시험에 뒤이어 북한은 2018년에는 더 많은 시험을 강행할 것 같다"며 "북한 외무상은 김정은이 태평양 상공에서 핵실험을 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었다"고 상기시켰다.

또 "북한은 연내 가장 불안정하고 대결적인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이 될 것"이라며 "탄도미사일 시험과 이들 미사일에 싣기 위한 핵탄두를 늘리는 것 외에 북한은 오래된 화학·생물학 전쟁 프로그램들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코츠 국장의 언급은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간 대화가 재개되는 등 한반도의 긴장이 다소 완화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와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미국을 위협하는 핵역량을 보유하려는 김정은의 소망에는 어떤 전략적 변화가 있다는 조짐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한 강연에서 북한이 '몇 개월 뒤면' 미국을 핵 공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것으로 내다봤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4&oid=001&aid=0009890263
http://www.vop.co.kr/A00001256154.html

----------

U.S. Intelligence Chief Says North Korea 'Decision Time' Is Near

By REUTERSFEB. 13, 2018

WASHINGTON — The U.S.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warned on Tuesday that time was running out for the United States to act on the threat posed by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North Korea presents "a potentially existential"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is likely to conduct more weapons tests this year, Dan Coats said at the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s annual hearing on "Worldwide Threats."

"Decision time is becoming ever closer in terms of how we respond to this," Coats said. "Our goal is a peaceful settlement. We are using maximum pressure on North Korea in various ways."

The warning came despite an easing of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r after talks resumed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as the North participated in the Winter Olympics hosted by the South.

While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stressed its preference for a diplomatic solution to the crisis over North Korea's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that are capable of hitting the United States, it has warned that all options on are on the table, including military ones, to prevent this.

Last month, CIA Director Mike Pompeo said North Korea could be only "a handful of months" away from being able to make a nuclear attack on the United States.

Pompeo told Tuesday's hearing that despite the North-South talks, there was "no indication there's any strategic change" i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s desire to remain a nuclear threat to the United States.

Talk of preventative military strikes has eased since the Koreas resumed dialogue last month and Washington has appeared to endorse deeper post-Olympics engagement between the two Koreas that could lead to U.S.-North Korean talks.

But it has also stressed the need to ramp up sanctions to force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Last year, North Korea conducted dozens of missile launches and its sixth and largest nuclear test, in defiance of U.N. sanctions. However, it has now been more than two months since its last missile test in late November.

Coats said North Korea's repeated statements that nuclear weapons were the basis for its survival suggest government leaders there "do not intend to negotiate them away."

"In the wake of accelerated missile testing since 2016, North Korea is likely to press ahead with more tests in 2018, and its Foreign Minister said that Kim (Jong Un) may be considering conducting an atmospheric nuclear test over the Pacific Ocean," he said.

Democratic Senator Dianne Feinstein asked whether U.S. intelligence has looked into what it might take to bring North Korea to the negotiating table, but Pompeo declined to discuss the subject during a public hearing.

Feinstein said she had participated in a classified briefing recently on North Korea and described it as "difficult and harsh."

https://www.nytimes.com/reuters/2018/02/13/world/asia/13reuters-usa-security-northkorea.html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801
122.128.64.57
[1/4]   하루살이  IP 59.3.29.10    작성일 2018년2월14일 20시39분      

미구기가 쥐랄엠병 안하면
올해 미사일시험 더 안한다..걱정마

[2/4]   하루  IP 122.128.64.57    작성일 2018년2월15일 02시29분      
안티 요 쥐새끼는 위장한 구제불능 개정원 개새로세.
예정웅, 이인숙님을 그런 식으로 모욕하는 것을 보면 이미 다 드러났는데 까부네.
그리고 대놓고 나내는데도 희안하게도 그동안 개정원에서 니놈을 사찰안한 것을 보니 말이다.

같잖은 불쌍한 쥐새끼야! 답변할 가치도 없는 댓글은 고만 붙혀넣기 해라.

[3/4]   전쟁이라....  IP 211.243.77.168    작성일 2018년2월15일 06시08분      
미국이 할수 있었다면 진즉했지...
아직까지 기다리냐?
북은 절대로 선제공격은 하지않아!!
그래도 어느누구도 북을 공격 못해!
왜냐구?, 북은 핵무력을 완성한 나라야.
즉, 수소탄에다 ICBM. SLBM.을 다 갖추고 있단 말이지!
북이 선제공격을 받았을때 되돌아올 보복을,
감당할수 있는 나라가 없거덩..
[4/4]   하루  IP 49.164.237.3    작성일 2018년2월15일 19시48분      
안티 이 쥐새끼 말하는 것 봐라.
같잖기 한량없는 안티 쥐새끼가 마음쓰는 것이 가관이네...쯔쯧.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0641
코리아전쟁 때 중국군? 유엔군? (대위+종북참수 필독) (4) 反對고토회복 16
0
4
05-23 11:32
190640
518라인, 우리 미국정부는 당신들을 지지합니다! (1) 자주평화통일 82
4
4
05-23 10:52
190639
김대중VS문재인 (2) 천하장사 111
15
10
05-23 09:01
190638
북미 평화협정만이 북의 비핵화고 미의 국가안위이다 막차 151
10
0
05-23 08:48
190637
오만방자 안하무인 내로남불 늼뽕 色鬼들에게 핵폭탄... (4) 이인숙 226
45
0
05-23 08:10
190636
일본 (1) - 대구박씨 - 68
5
0
05-23 07:07
190634
세월이 흘러도 < 핵 >은 변하지 않는다 (2) - 대구박씨 - 78
12
5
05-23 03:20
190633
트럼프의 "원칙있는 현실주의"가 이끄는 핵없는 중동 오해 금지 116
5
5
05-23 00:19
190632
남한 기자단만 방북 불허?.......ㅋㅋㅋ... (5) 고토회복 184
5
35
05-23 00:17
190631
북미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열릴까요? 이신 통일사... 295
25
0
05-22 21:47
190629
인간의 가치 평천하(이윤... 93
10
0
05-22 21:25
190626
미국이 발행한 북미 평화회담 기념주화에 숨겨진 의미 에델 591
34
0
05-22 20:03
190625
북미정상회담, 결렬될까? 반지하 307
0
0
05-22 17:34
190621
김대중대통령의 정상회담 이후 많이 달라졌다 (2) 천하장사 238
45
14
05-22 10:27
190618
인권은 자주성에서 나온다. 노예에게는 하늘의 별처럼... 텡그리(푸른... 213
40
0
05-22 09:24
190617
판문점에서 여종업원 들과 가족들을 상봉하게하자. 생... 규민이아빠 360
43
0
05-22 08:21
190616
민족화해를 위한 특별법제정(판문점선언을 실질적으로... (1) k1 178
30
10
05-22 06:44
190615
예정웅자주론단(396) 조선의 비핵화를 향한 선행조... (4) 한마음 1187
80
10
05-22 06:05
190612
민족화해특별법? 또하나의 국뽕법을 만들자는거냐? (1) 종북참수 119
25
24
05-22 05:08
190611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조건 (1) 정설교 271
15
5
05-22 04:20
190607
대한제국과 조선은 중국대륙에 있었다 (1) 조선 238
5
5
05-22 00:00
190606
미국이 쫄아서 협상한다고? - 김정은이가 웃겠다..ㅋ... (4) 고토회복 305
15
44
05-21 23:08
190604
새누리나 민주당이나 일제로치면 고관대작?ㅋ ㅋ 종북참수 82
5
19
05-21 21:47
190603
문대통령…트럼프와 북미 비핵화 로드맵 조율 (1) 오해 금지 140
5
4
05-21 21:38
190601
기자 초청 거부 당했다고 북측만 탓하는... (2) 우리모두 552
85
0
05-21 19:06
190600
한미연합훈련 축소한다고해서 북의 태도변화가 없었을... 종북참수 106
10
19
05-21 18:56
190599
미제가 조선에 쫄아서 협상하는 것이다 인민 455
85
0
05-21 18:54
190597
문정인의 입을 주목하라 자주통일연구... 322
5
4
05-21 18:28
190596
트럼프는 평양에 수소탄을 퍼부어라 (2) 종북참수 160
10
34
05-21 18:02
190595
조명균, "北, 국제사회 지지 위해선 '南 취재단 방북'... 오해 금지 193
10
18
05-21 16:47
190579
슬라브족도 알고보면 " 흑인종 "이다 - 대구박씨 - 112
5
9
05-21 14:36
190578
ICBM ,TEL 우선 해체해 북한 밖으로 반출 (2) 트럼프모델 237
0
10
05-21 14:32
190577
한상균은 석방하는게 맞고 이석기는 무기징역이 맞... 종북참수 93
10
39
05-21 13:05
190575
<개벽예감 297> 민족분열의 재앙 밀어내는 통일... 봄호수 480
25
0
05-21 12:43
190574
문재인이 대통령되면 혹독한 추위를 맞이한다 (11) 천하장사 289
5
14
05-21 10:12
190572
문재인은 납치된 여종업원12명을 돌려보내야 한다 (1) 천하장사 191
25
9
05-21 08:54
190571
예멘 평화통일 개혁 개방의 비참한 교훈과 소련 고르... (4) 신문기자 467
35
0
05-21 06:45
190570
이란・시리아・이스라엘 문제의 연동, 그... (1) 오해 금지 260
10
9
05-21 05:55
190568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정설교 218
15
0
05-21 04:53
190567
놀라움을 금할수 없다 - 대구박씨 - 154
5
4
05-21 04:34
190565
체제보장? 결국 정권보장해달란 말이네.. (1) 종북참수 88
10
34
05-21 03:43
190564
체제보장은 부칸이 공식적으로 먼저꺼낸말이다 종북참수 82
10
34
05-21 03:29
190563
체제보장? 그동안 해왔잖아.. 종북참수 76
10
29
05-21 03:19
190562
고토.. 대 머시기놈 등등 병신새키들 125
5
5
05-21 00:44
190560
[체제보장] 구걸하는 김정은 캐븅신 색희~!! (15) 고토회복 340
30
19
05-20 22:41
190559
모텔에 들어가자. 손만잡고 자겠다. (9) 자주평화통일 403
5
9
05-20 22:12
190558
靑 “탈북 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 와”… 北 송환요... (2) 오해 금지 161
0
4
05-20 22:10
190557
체제보장 --> 신변보장 --> 결국 목숨도 못건짐 자주평화통일 164
5
9
05-20 22:04
190553
"체제보장" --> 어짜피 "신변보장"으로 말바뀌게됨 (3) 자주평화통일 237
10
9
05-20 21:01
190540
한겨레신문에서 종북문까들의 미래가 보인다 (1) 종북참수 104
5
24
05-20 20:05
190537
미제와는 총대로 결산해야.... (1) 그림자 691
88
5
05-20 17:49
190536
<그림28 > 꼭두각시놀음과 국가보안법 정설교 159
20
0
05-20 16:02
190533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2) 나침판 689
75
0
05-20 12:52
190532
문재인 대통령님!!! (5) k1 566
134
9
05-20 11:46
190529
北김영남 "이스라엘의 살육만행 준열히 규탄" (2) 오해 금지 435
5
4
05-20 09:28
190528
특종) 배신한 반역자의 처참한 눈물 (3) 신문기자 668
25
0
05-20 09:20
190527
기획탈북이니 여종업원 보내라? 미친새끼들. (1) 종북참수 176
15
19
05-20 09:09
190526
핵폐기와 체제보장 (2) 그리고 390
40
5
05-20 04:45
190525
<그림27>한미 FTA 인구소멸 때한민국 정설교 220
5
0
05-20 04:07
190523
제국의 몰락? 조지나 까라!!! (3) 구분 263
25
19
05-20 02:26
190522
미국이 체제보장 할 수 있냐고? 당근 할 수 있지!! (2) 구분 149
20
19
05-20 02:10
190521
체제보장은 북한의 자주체제를 보장하라는 거다 (2) 구분 145
20
19
05-20 01:36
190520
518세력(문재인정권) 주한미군철수 반대의 의미 자주평화통일 227
10
29
05-20 00:29
190519
5월18일 5.18관련글이 하나도 없는 전라도카페 종북참수 97
20
19
05-20 00:15
190518
볼턴: 문재인이 주한미군철수 꺼려하는 까닭 (1) 자주평화통일 369
10
14
05-19 23:43
190517
체제보장이란? (2) 노숙자 278
20
0
05-19 22:37
190514
'제국의 몰락'저자 황성환 "美 쇠퇴로 5년 내 통일의 ... (4) 신문기자 822
74
0
05-19 19:08
190513
"트럼프의 협박은 북미정상회담을 좌초시킬 것" 하루 323
5
0
05-19 19:03
190511
틱광득 스님과 박승희 누이의 불꽃 이신 통일사... 192
20
0
05-19 18:37
190510
중국이 지원? 중국책임론이겠지! (5) 882 134
5
19
05-19 16:41
190509
트럼프는 남북공동제안의 "비핵화"에 응한다 오해 금지 200
5
4
05-19 15:52
190508
체제보장을 미국이 할 수 있는가? (3) 그리고 332
19
10
05-19 14:39
190507
타이거 밤.... 김치 205
0
5
05-19 12:18
190506
북핵 해법 트럼프식모델? 몽둥이찜질 260
20
0
05-19 12:08
190505
"북핵협상은 부동산거래와 달라…트럼프도 두려움 느... (6) 신문기자 665
50
0
05-19 11:27
190504
볼턴"北 1992년 비핵화선언으로 돌아가야…" (5) 오해 금지 250
0
14
05-19 10:56
190500
"1%만을 위한 자본주의는 끝났다"…다보스 포럼 (3) 신문기자 589
45
0
05-19 07:04
190499
북조선의 예상된 몸값올리기..문까들은 또 신났다 (3) 종북참수 210
15
19
05-19 06:42
190497
뭐, 시진핑이가 북한을 지원해? 엿이나 먹어라! (3) 구분 463
43
9
05-19 03:05
190496
진짜 < 나무 목 > - 대구박씨 - 119
5
4
05-19 02:08
190494
조선의 김계관 선생은 위대한 애국자 중의 한 분이시... (1) 인민 365
49
5
05-19 00:00
190493
북한 김계관 담화에 대한 트럼프의 반응 (2) 에델 406
0
0
05-18 23:49
190492
[단독] 시진핑 “북·미 회담 결과 안 좋아도 지원” ... 하루 292
5
0
05-18 23:41
190491
중국과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의 차이는 싸이즈 차이에... (1) 구분 136
10
9
05-18 23:08
190490
문재인은 남북통일을 위해 노력하면 절대 안된다 (6) 구분 346
25
32
05-18 20:33
190488
문재인정부는 말로만 꾸려가지 말고 행동으로 옮겨라 동연 321
65
0
05-18 19:58
190487
4000년 중국역사에 비춰보면, 공산당 정권도 "도적왕... 오해 금지 148
0
4
05-18 19:34
190486
문재인이도 남북통일 위해 노력해야 한다 (2) 천하장사 210
7
14
05-18 18:36
190485
4.27 판문점 회담후 달라진거 뭐 있나 (7) 천하장사 285
7
19
05-18 18:29
190484
북미정상회담 미국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천하장사 168
7
14
05-18 18:23
190483
[시] 너는 이제 만나게 되리라 (1) 권말선 113
0
0
05-18 16:52
190482
북한의 남한질책에서 조미회담의 가능성이 보인다. (3) 882 315
0
14
05-18 16:27
190477
김계관 담화 이어 리선권 문답도 北대외용 매체만 보... 오해 금지 218
5
9
05-18 10:42
190474
"북한, 베트남 개혁·개방 '도이머이' 도입전 시범단... (3) 오해 금지 184
0
9
05-18 10:21
190472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동연 694
69
0
05-18 08:43
190470
태영호와 현 평양주재 영국대사의 북인권 비난발언 (3) 오해 금지 360
0
4
05-18 00:54
190469
통일로 부활하는 5·18 (1) 이신 통일사... 209
10
0
05-18 00:53
190468
< 아리조나 > - 대구박씨 - 208
5
4
05-18 00:24
190466
납치된 12명을 생각하며 (5) 383
45
4
05-17 23:48
190465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 (15) 882 335
0
9
05-17 23:01
190464
조미회담이 실패해도, 한국은 이미 절반성공했다. (8) 882 244
0
19
05-17 22:52
190462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1) 공개하자 137
0
5
05-17 20:54
190461
도마뱀과 수컷 원숭이를 죽이고, 암컷 원숭이를 취해... (1) - 대구박씨 - 260
12
9
05-17 19:02
190460
올가을 트럼프는 열병식을 거행할 수가 있을까? (3) 태허루 339
0
0
05-17 18:40
190459
조명균, "북한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온 것 (6) 오해 금지 352
0
14
05-17 18:39
190458
모든 반동보수 기자새끼들도 입 조심해야 한다. (4) 인민들 437
74
5
05-17 18:22
190457
김계관 '북미정상회담 재고' 담화 北내부에는 보도 안... (1) 오해 금지 286
0
9
05-17 14:21
190455
볼턴 "북미회담 목적은 검증가능·불가역적 비핵화…... (2) 오해 금지 358
0
9
05-17 10:42
190452
북한 김계관 부상 담화의 메시지와 의미는? (2) 에델 691
0
10
05-17 03:13
190451
예정웅자주론단(395) 트럼프 조미수뇌회담에 진실성 ... (4) 한마음 2090
65
0
05-17 02:42
12345678910 ..172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