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노무현 대통령 6조원 전부 사회 환원 
  번호 175  글쓴이 영린 (관리자)  조회 29143  누리 3049 (3057,8, 0:3:0)  등록일 2009-5-25 23:38 대문 187
원본글 보기:  /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48343 () (새창:shift키+클릭 )


노 대통령, 특별교부금 6조원 전부 사회환원

(서프라이즈 / 영린 / 2009-05-26)


노무현 대통령은 소위 통치자금이라고 하는 "대통령특별교부금"을 국가사업 필요한 행정기관에 내놓았습니다. 이 돈은 오로지 대통령 재량에 달려있는 자금입니다.


“노 대통령,특별교부금 폐지 검토 지시=노무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03년 3월 24일 행정자치부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특별교부금을 폐지해 보통교부금에 흡수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노 대통령은 당시 “특별교부금은 원칙 없이 정치적 선심사업에 사용된 경우가 적지 않았다”며 “특별교부금의 배분기준을 재검토해 자의적으로 사용될 여지가 없도록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노 대통령도 특별교부금이 권력층의 쌈짓돈처럼 사용돼 왔다는 문제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던 셈이다. 하지만 특별교부금 제도는 폐지되지 않고 규모와 운용방법 등만 조금씩 변해왔다. 2003∼2004년에는 1조원이 넘던 특별교부금 규모가 2005년부터는 7000억 원대로 축소됐고 사용용도도 재해대책비와 특정현안비로 단순화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특별교부금이 도로 개설 등 지역개발보다는 사회복지·문화사업에 집중 지원되도록 했고 심사와 사후관리도 강화했다."

결국, 그 돈은 2003년 태풍 매미 피해가 났을 때 그 돈으로 복구사업비로 사용했답니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 자신은...단 한 푼도 마음대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 마음대로 사용 할 수 있는 1조원 넘는 돈을 국민들의 피해보상에 사용하게 지시를 한 그가.. 지금은 퇴임 후 집 한 채 지을 돈이 없어 자신의 오랜 후견인에게 돈을 빌린 것이 온 세상 매스컴에 부패의 화신으로 둔갑시켰으니 이 쓰레기 언론들을 어떻게 응징해야 할까요.


ⓒ 영린




노무현 대통령 일화 모음

(서프라이즈 / 원칙과 상식 / 2009-05-26)


너무나도 존경하고, 사랑하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생전 일화들을 모아봤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훌륭한 대통령과 동시대에 살았다는 사실을 얼마나 많은 분들이 알고나 있는지...

그립고 또 그리운 우리의 영원한 대통령이십니다.
대통령님 때문에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러웠습니다만, 이렇게 보내고 나니 이런 나라의 국민인 것이 한없이 부끄러울 뿐입니다. 사랑하고 또 사랑합니다.

일하는 대통령, 따뜻한 대통령


생리학 교수님 절친이 알고보니 노무현 대통령의 보좌관이었다고 하오..  그래서 들은 이야기 몇개 쓰오.


1. 밤새도록 일하는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된 이후로는 일이 세배가 많아졌다고 하오. 보통 보좌관들이 하는 일보다 세배는 많아져서 밤을 새고 새도 모자랄 정도로 많았다고 하오.

 

소햏 교수님의 친구분은 그게 너무 힘들어서 어느날은 서류를 보다보다 지쳐서 몇 개를 좀 덜 읽고 정리해서 노무현 대통령께 보냈다고 하오.. 그런데 청와대에는 그쪽에서 사용하는 전용 전화가 있다고 하오.

 

새벽 3시에 그 보좌관이 자고 있는데 전화가 왔었소.. 일을 왜 이렇게 대충 처리했느냐, 다 틀리지 않았냐. 이거 하나 잘못되면 얼마나 큰일이냐. 다시 해와라.

 

정말 호되게 혼났다고 하오. 노무현 대통령은 새벽 세시가 넘도록 밤새도록 보좌관들이 정리한 자료들을 보고 보고 또 보고 일을 밤새도록 보았다고하오. 역대 대통령중에 그만큼 열심히 일한 사람이 없었다고 했소.. 변호사 출신이라 자료를 정말 끝내주게 잘 잡아내고 정리했다 하더이다...


2. 프리토킹

 

원래 청와대에서 회의할때는 항상 대통령이 위주로 말하고, 아래 사람들은 그냥 멍하니 듣는게 먼저인데 노무현 대통령때는 그런거 안했다고 하오.. 프리토킹으로 누구든지 먼저 나서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셨다고하오.. 이런 대통령은 단 한번도 나온적이 없다더이다.


3.구식 텔레비전

 

노무현 대통령 집무실에 가보면 구형 브라운관 텔리비젼이 있다고 하오. 다들 LCD 보고, 국민들도 좋은 텔레비젼 볼때 노무현 대통령은 철 다 지난 구형 텔레비젼을 보셨다고 하오.

 

부좌관들이 LG나 삼성이나 그런데 말하면 좋은 거 주는데 바꾸시는게 어떻냐고 말해도 절대로 안바꾸셨다고 하오. 행여나 잘못받았다가 일이 잘못되면 어쩌냐고.. 대통령이 오래된 구형 브라운관 텔레비젼을 끝까지 고집했다고 하오. 진짜 끝까지..


4. 화싱회의 시스템

 

외국에는 화상회의 시스템 기계가 있다고 하오. 노무현 대통령은 그걸 엄청나게 부러워해서 그 기계를 매일 구경만 하면서 많이 사고싶어 하셨는데.. 그게 3억정도라고 하오.

 

그깟 3억, 충분히 들어오는 돈을 대충 빼다가 쓰면 살 수있는건데 노무현 대통령은 절대로 안샀다고 하오. 3억이라는 말을 들으면, "에이, 아직 아니지?"하면서 절대로 안쓰고.. 끝까지 사고 싶어만 하시고, 절대로 나라에 필요한 돈을 사비에 이용하지 않으셨다 하오.


5. 그외에 에피소드


(1) 한창 줄기세포 파동있을때 보좌관들 집에, 청와대에 기자가 백명씩 오고 그랬다고 하오. 그래서 너무너무 힘이들고 도저히 자기 생활을 할 수가 없어서 소햏네 교수님 친구분인 그 보좌관이 너무 힘들다고 사직서 내면서 그만둔다고 하니까.

 

노무현 대통령이 "나도 이렇게 버티는데, 보좌관이 힘든 만큼 나도 힘들다. 죽을 것 같지 않으면 버텨라." 라고 하셨다 하오. 그 분은 너무 힘들어서 "죽을 것 같아요.."라고 했더니 노무현 대통령이..너무너무 섭섭해 하고 화를 내면서 "나도 이렇게 견디는데, 당신들이 가면 나는 혼자서 어쩌냐.." 라고 했다 하오...


(2) 노무현 대통령이 극비에 이라크 자이툰 부대에 방문했던거 기억하시지라? 그때 있었던 일이라고 하오. 한국으로 돌아온 날, 원래는 보좌관들이 대통령이 있는 곳에 직접 찾아뵈어야 하는건데. 그 날 새벽, 한국에 돌아온 노무현 대통령이 차도 탄 것도 아니고, 직접 발로 걸어서 보좌관들이 있는 방 하나 하나를 찾아갔다고하오.

 

그것도 새마을모자를 쓰고 똑똑 두들겨서 보조관들 한테 "나 왔어~"하고 있다 했다고 하오....ㅠㅠ.. 어느 보좌관은 잡상인인줄 알고 나가라고 했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웃으면서 "나라니까, 나~"하면서.. 너무너무 반가워하면서 일일이 보좌관들을 찾아가서

다녀왔다는 인사를 했다고 하오..


오늘 생리학 시간이 이걸 들었는데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모른다오. 이런 대통령..다시는 나오지 않을 것같소...ㅠㅠ    ( 출처: <다음 쌍코 까페> 한유주 님 )

 

너무나 인간적인 대통령 - 그래 내 아들아!


(첨언. 아래 사진속 인물은 그 당시 자이툰 부대의  김*석 당시 상병이 아니고 윤*광중위 라고 합니다. 일화가 전해지면서 윤색되었나 봅니다.)

 

저는 자이툰부대 출신자 입니다.

향수를 뿌리치고 멀고 먼 타지 이라크라는곳에서 7개월을보냈죠

해외 다녀오신분들은 누구나 아시겠지만 3개월지나면 향수병에 걸리게 됩니다.

전 그랬습니다. 해외에 놀러간게 아니라

내 한목숨걸고 자랑스러운 태극기 어깨에붙여 나라에서 보내준 파병이었으니까요.

 

근데 4개월쯔음 파병생활을 하고 있을때였습니다.

정말 힘들었죠. 부모님 그리고 대한민국이 그리웠죠 근데..

그때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저희 자이툰을 방문해 주셨습니다.


많은 격려와 찬사를 쏟아주셨죠.

그러던 와중 어떤 자이툰 장병 한 명이 단상으로 올라가

노무현 대통령님께 '아버지!' 라고 외치며 꽉 끌어안았습니다.

(국군통수권자인) 일국의 대통령입니다.

군인신분으로 그렇게 함부로해서는 절대로 안되는 자리입니다.


경호원들도 어쩔줄 몰라했었죠..

그때 노무현 대통령님께서는 손짓한번으로 재빠르게 다가오는 경호원들을 막으시고

그 장병을 꽉 껴안아주시며 '그래 아들아..'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군들이 울기시작합니다. 

감동으로 울음바다가 되었습니다. 전 그때를 그순간을 잊을수가없네요.


노무현 전 대통령님 존경합니다.


 

25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 해병대 윤영광 중위가 조문을 하고 있다

노건호가 쓴 군대 이야기


제가 군대를 간 것은 93년도 3월이었습니다. 저로선 군대를 간다는 것이 무섭긴 했지만, 가지 않을 수 있는 곳이라던가, 내 뜻대로 편한 곳에 갈 수 있을 것이라던가 하는 것은 생각도 못해보았습니다.


국가가 절 잘 봐줘서 그런지 신체검사도 에누리없는 1등급이 나왔습니다.학 공부도 하기가 싫었고 이것저것 마음이 복잡한 일도 많아 1학년 때 남들보다 비교적 일찍 입영원을 제출하게 되었고, 술 마시면서 기다리다 보니 3월에 영장이 나와서, 전 춘천 102보로 가게 되었습니다.


뛰어난 점이 없어 군 생활을 잘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욕도 많이 먹고 나름대로 인정도 받으면서 어쨌든 남들처럼 무사히 제대의 그날을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때 함께 생활했던 소대원들 생각이 많이 나는데, 모두 저에게 잘해줬던 것 같습니다. 특히 고참들의 경우 제가 얼마 있지 않아 편한 곳으로 옮길 것이라는 생각에 처음에는 다소 냉정하게 대하다가, 계속 생활하면서 점점 잘해줬던 기억이 많습니다.


제가 군대에 가 있을 동안 아버지는 면회를 따~악 한번 오셨습니다. 신교대 퇴소식 날이 그 날이었습니다. 그 이후 아버지가 면회를 오신다던가 편지를 보내신 적은 없습니다. 만약 아버지가 면회를 자주 오신다던가, 편지를 자주 보내셨다면 부대에서도 많이 부담스러워 했을 것 같습니다.


제가 군대 가기 전 아버지께서 들려 주셨던 말씀이 기억에 많이 남는데, 지금까지도 제 좌우명으로 쓰고 있는 말이기도 합니다.


“동전엔 양면이 있다. 지금 군대를 가는 것이 시간 낭비 같기도 하고, 억울한 부역을 떠맡는 것 같기도 하지만, 결코 나쁜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결국 세상 모든 일은 좋은 점과 나쁜 점이 함께 있으니 피할 수 없는 일은, 일찍 해치우고, 즐겨야 한다.”

 

예비군훈련에 한번도 빠지지 않은 유일한 법관


나는 대전에서 사는 평범한 직장인 입니다...


오늘, 점심을 먹으면서 나는 우연히 노무현님의 초임 법관시절 얘기를 듣고 콧등이 시큰해 오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당시 그분을 가까이서 같이 근무한 법원 직원(지금은 퇴직한)이 전한 말입니다.


노무현님이 사법시험에 합격하여 젊은 나이에 처음 근무한 곳이 대전 지방법원이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이 일생을 살아가면서 꼭 거쳐야 하는 과정이 있습니다. 군대가고 군대제대하면 예비군 훈련을 받고 예비군을 마치면 민방위로 편성되어 의무를 다하는 것이지요. 당시 노무현님은 예비군이었답니다


당시 법원직원의 말씀 ; 

" 법관으로써 한번도 예비군 훈련을 빠지지 않은 사람은 노무현 뿐이다...."


당연히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훈련을 받아야죠. 그러나, 당시 빽있고 힘있다는 사람들의 권세를 상상할때 이는 실로 신선한 충격을 넘어 법원 직원들이 인정한대로 대단한 분이라고 밖에 할말이 없군요.


그리고, 덧붙여서 하는말;

"그는 아무리 하위 직원이라도 함부로 대한적이 없었으며 권위를 부리지 않는 너무나 인간적으로 대하여 준 누구나 존경받는 법관이었다."

 

독종 노무현


아마도 87년 쯤이었을 것입니다. 전 86-88년 까지 군생활을 부산에서 했습니다. 그것도 악명높은 백골단이었었죠. 남포동 부영극장으로 기억합니다. 그당시 우리부대는 워낙 인기(?)가 높아 부산시 전역을 카바하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더러운 인기였지요 그만큼 진압이 빡시었으니까요.


그날 우리에게 내려진 특명은 지도부 체포였습니다. 예의 진압방식대로 우린 깊숙히 침투했고 최루탄 소리와 동시에 지도부를 잡았습니다. 자욱한 최루탄 연기가 남포동 하늘을 감싸고 비명이 메아리친다음 우린 습관처럼 전리품들을 차에 실으려 했습니다.


그때 사라진 최루탄 연기사이로 어떤 사람이 보였습니다. 눈물이 범벅이 된채로 그이는 외쳤습니다.


'이놈들아 내가 노무현이다 나를 잡아가라 노동자가 저 힘없는 저 양반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 나를 잡아가라 ....' 우는게 아니라 울부짖었습니다. 얼굴은 눈물 범벅이되어 제대로 떠지도 못하면서..


그렇게 전 노무현님을 만났습니다. 중대장은 그러대요. '저 새끼는 잡지마라 독종이니까' 아마도 그 당시는 허삼수니 하는 사람이 중심인 사회였던걸로 기억 합니다.


그리곤 그 골수분자였던 사람이 정주영씨를 증인으로 세우고 정말 힘없는 노동자의 편이되어 눈물을 흘리며 정주영씨를 몰아 부치는걸 봤습니다

 

바보 노무현


오늘 아침에 차를 보니까 완전히 달마시안 같더군여.. 그래서 자주가는 세차장에 세차하러 갔는데 사장님이 저보구 "대선 누구뽑을꺼냐??" 하시더군여..


바로 당연히 노무현이죠..할려다가 무슨얘기하나 들어볼려구

"저도 잘 모르겠어요.." 라구 했습니다.


그랬더니 사장님이 내가 옛날얘기 하나 해줄께..하시더군여..그러니까 사장님 나이가 한 35세~ 40세 추정되는데 정확히는 잘모릅니다.


젤 처음하는 말이.."난 노무현한테 죄를 진사람이야.."하데요..

깜짝놀래서 그게 무슨얘기냐고 물었더니 아저씨왈


"내가 군생활을 의경으로 했는데 자대가 경남 마산에 기동대로 떨어진거야.. 매일같이 닭장차(의경들타는버스)를 타고 이곳저곳 시위 막으러 가는데 하루하루 참 힘들고 그때는 시위하고 데모하는 사람들이 세상에서 젤 나쁜놈들이라고 생각했지.. 왜냐면 내 몸이 힘드니까..


하루는 울산인가..그곳에서 데모한데길래 또 버스를 타고 거길 간거야.. 다들 내려서 대열정비하고 서있는데 누가 마이크잡고 큰 소리로 막 소리치는거야..그래서 우리부대 전체가 그사람얘기하는 걸 들었지..


그 사람 입속에서 나오는 한마디 한마디가 얼마나 가슴에 다가오던지..

말속에 진실이 묻어나왔어..진짜 그사람 피눈물 흘리는거 같더라구.. 우리는 그 사람 얘기 들으면서 한참을 그곳에 침묵하고 있었어.. 대원들끼리 여기저기 수군수군 대드라구..


저사람이 누구냐..저사람 말이 다 맞는거 아니냐.. 저사람 좀 멋있다....뭐 이런저런 얘기들이 오고갔어..난 그때 쫄병이라 조용히 있었지만 속으로는 저런 사람도 대한민국에 있구나..그런생각을 했지.


그러던중에 시위가 거세지고 한번 붙었는데 우리가 개스를 쐈어.. 그사람 있는쪽이었지..근데 그사람 그 독한가스 마시면서도 얘기를 계속하는거야..다른 사람은 개스피해서 뛰는데 그 사람은 그곳에서 개스에 목이메어도 계속 소리를 지르는거야..

우리는 다 뭐 저런사람이 다 있냐고 그랬지..


그날 밤에 내무반에 왔는데 모두 그사람 얘기하더라구 오늘 그사람이 누구냐? 노조간부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뭐 부산에서 봤다는 사람도 있고.. 하여튼 진짜 대단한 사람이라고 다들 얘기하고 개스 쏘고나서 미안해서 혼났다고도 하고 바보같이 피해야지 거서 마이크 잡고있는놈이 어딨냐고도 하고 온통 그사람 얘기였어..


그후로 몇번을 봤는데 그사람은 똑같애..하나도 안틀리고 매번 똑같더라구.. 좀 바보같다는 생각도 좀 했지..


제대하고 나서 하루는 집에서 티비를 보는데 많이 본사람이 있는거야..

국회의원이라고 하데.. 하는데 내가 국회의원중에 아는 사람이 어디있겠냐 싶어서 잘못봤나..했는데 유심히 보니까 우리가 깨스쏠때 서있던 바보라고 생각한 그사람인거야~~난 깜짝놀래서 있는데 이름이 노무현 이라고 나오더라구..


아..노무현이구나..그때 그사람이 노무현이구나..


근데 그사람 티비에 나올때마다 난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드는거야..

우리가 쏜 깨스 그사람이 다 마셨잖냐..그래서 손님들 오면 지금 이 얘기 해주면서 노무현 한표 부탁한다고 선거운동하지..


나한테는 최소한 그사람한테 진 빚 갚는 유일한 방법이잖냐....

 

노무현과 '와이키키 부러더스'


요즘 '와이키키 부러더스'라는 영화가 화제다. 죽었다 살아 난 영화라던가. 네티즌 덕분에 이 영화도 살아 났다는 것이다.


오늘 토요일 5시. 여자 친구와 스카라 극장을 찾았다. 아직 상영시간이 안되어 밖에 의자에서 기다리는데 어! 나는 깜짝 놀랐다.


노무현이 극장문을 들어서는 게 아닌가. 딸인듯 한 20대 아가씨와 둘이서 말이다. 두 사람은 웃으며 벽에 붙어있는 좌석번호를 확인한다.


노무현은 내 앞 좌석이다. 잠시 귀를 기우려 들으니 둘은 부녀 사이다. 어쩐지 얼굴이 비슷하더라니.


딸이 음료수를 사다 노무현에게 준다. 영화 상영되는 동안 자꾸만 노무현에게 신경이 간다. 영화가 끝나고 둘이 거리로 나섰다. 나도 여자 친구와 나왔다. 길가던 사람들이 노무현에게 인사를 한다.  어떤 청년은 싸인을 청한다. 나도 싸인이나 받을까.


노무현이 딸과 무엇인가 잠시 의논 하더니 바로 길 건너 낙지집으로 들어 간다. 따라 들어가서 얘기나 해 볼까. 아니지. 모처럼 딸과 즐거운 시간을 갖는데 방해를 해서는 안되지.


여자 친구가 내게 말했다. 

'노무현이 참 멋지지 나도 저런 아빠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도 동의 했다. 이름 좀 알려진 정치인이 행차를 하면 참 많은 사람들이 따라 다닌다. 얼마 전 이회창 총재가 극장에 갔는데 언론이 야단법석을 떨더군. 영화를 보러 간건지 선전을 하러 간건지.


오늘 저녁.

노무현은 참 보기 좋더라.  영화도 좋았고.. 오늘은 재수 좋은 날이다. 오래 기억해야지.

 

죽 한그릇만 주세요


옛날에 모호텔 일식당에 근무했을 때 국회의원 시절에 오셨었죠.. 많은 정,재계인사들이 자주 식사를 하셨는데..주로 접대를 받으셨죠..


전부 항상 최고급회나 고급양주들을 드시니까 그 날도 주방은 최고급 횟감을 준비했고 저도 그러려니 하고 "무얼 드시겠습니까?" 그러니 "아가씨 죽 한 그릇만 주세요.."

"네???"  기업대표가  " 아 왜 그럽니까.. 아가씨 젤 맛나고 비싼 걸로 줘"


그러자 노무현 대통령이 이렇게 말했었죠. " 아가씨 나는 얻어 먹는 건 너무 싫고 내 돈 주고 먹을라니까 호텔에서 죽 한 그릇 먹을 돈 밖에 없어.."


그러고 매번 오실 때 마다 죽 한 그릇 드시고 계산도 따로 하셨죠...ㅠ  전 믿어요..그리고 존경합니다~  < cyworld.  권보영씨글 (05.23 14:57) 출처 : 베티 >

 

담배에 얽힌 일화들, 맞담배도 OK - 값싼 '디스'애용


장관때 기자에게도 권한 애연가, 경남 김해 봉하마을 분향소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장소라면 전국 어디서든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불을 댕긴 담배다.


고인이 지난 23일 오전 투신 직전 동행한 경호관에게 "담배 있느냐"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화와 함께 담배가 추모객들이 고인을 기리는 상징이 되고 있는 것이다. 애연가였던 노 전 대통령이 그토록 원했던 '담배 한대' 태우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한 것 자체가 지금의 비극적 상황을 웅변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노 전 대통령은 생전에 담배를 자신의 생각을 가다듬는 도구로, 다른 사람과의 대화·토론의 윤활유로 활용했다. 그래서 담배와 관련된 일화도 유난히 많았다.


16대 대통령에 당선된 다음날인 2002년 12월 20일. 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희정 최고위원과 이광재·서갑원·백원우 의원, 정윤재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 386측근 전원을 당시 서울 혜화동 사저로 호출했다.


부인 권양숙 여사와 만찬을 함께 한 후 노 전 대통령은 갑자기 이들을 한 방으로 불러 모았다. 그는 문을 닫자마자 자신의 담배갑을 꺼내 방안에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일일이 한 개비씩 권했고, 직접 불도 붙여 줬다.

<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honor&uid=175
최근 대문글
- 이기명
- 김현환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윤석준
원본글 보기: /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48343 () (새창:shift키+클릭)
IP : 211.253.82.x
[1/34]   .....  IP 115.140.20.x    작성일 2009년5월26일 00시08분      
그런것이 있는 걸 알게 해준 쥐박이에게 감사드리고....퇴임 후 ...사용 내역을 공개 시켜야
[2/34]   1조만  IP 124.53.250.x    작성일 2009년5월26일 00시13분      

챙겨도 쥐박이 사회헌납 저리
[3/34]   무식해서죄송  IP 121.186.216.x    작성일 2009년5월26일 00시34분      
근데 6조원이면 6만억이 맞지요?
하도 믿기질 않아서리..
[4/34]   태산목 (mikhail) IP 114.207.85.x    작성일 2009년5월26일 01시03분      
하이퍼뷰에 올려놓고 싶은
[5/34]   오드리 (cony4u) IP 125.57.80.x    작성일 2009년5월26일 01시05분      
왜그러셨어요?
노짱님 정말 왜그렇게까지 하셨어요.
그돈만 쓰셨더라도
권여사님이 이러저러 구차한 일은 부탁치 않
[6/34]   서진아빠  IP 202.106.56.x    작성일 2009년5월27일 12시43분      
자꾸 눈물이 나서 스크롤바를 내리기가 너
[7/34]   역사기록ㅠ.ㅠ  IP 61.73.231.x    작성일 2009년5월27일 14시25분      
이거 온국민은 아니더래도
우리 국민의 영원한대통령님 노무현을 몰랐고 무관심으로 일관했던 서민, 청소년들께
알릴수만 있다면 거대한 회오리는 정치판을 강타할것 같습
[8/34]   징검다리  IP 203.247.149.x    작성일 2009년5월27일 16시38분      
눈물이 잘 안참아져서 괴롭군요.
하지만 그래도 아름답고 감동적인 노무현 대
[9/34]   binoo  IP 218.238.154.x    작성일 2009년5월27일 19시31분      
우리에게 노무현 그 분이 있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계속 그 분
[10/34]   임금님께  IP 59.16.200.x    작성일 2009년5월27일 19시57분      
제가 원하던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여기저기 일화들을 읽으면서 노무현대통령님의 일화가 책으로 엮어 나오면 좋겠다했는데
묶어서 올려주셨네요. 책이 나온다면 구입하고 아이들에
[11/34]   국화  IP 211.168.88.x    작성일 2009년5월27일 20시43분      
참 놀랍고 놀랍습니다.
저런 멋진 전 대통령님을 먼저 보내게 한 저희의 잘못입니
[12/34]   ㅠ.ㅠ  IP 211.200.175.x    작성일 2009년5월27일 21시48분      
노무현 대통령님 ㅠㅠㅠㅠㅠㅠㅠ
[13/34]   Embroidered patches  IP 116.23.187.x    작성일 2010년9월3일 02시28분      
[15/34]   Embroidered patches  IP 116.23.187.x    작성일 2010년9월3일 05시00분      
[17/34]   Embroidered patches  IP 202.104.40.x    작성일 2010년9월10일 12시01분      
gift Nike shoes | Cheapest adidas running shoes | I Love Best Dolce & Gabbana Shoes Online | buy Best Chanel Handbags Online | Thks Replica Ferrari Watches | Tag Burberry | gift Gucci Shoes | designer Oris | Cheapest replica Chopard Watches | gift Quadrate Handbag | Nice replica Shoes | gift Replica DateJust Men's Rolex Watch | Nice replica Marc Jacobs Handbags | On Line Shop Chanel Coco | I Love Cheap Pulsar Watches | Cheap Cheap Nike Air Max Light | I Love Vacheron Constantin | gift Replica Omega Constellation Watches | Cheap Cheap Chanel Wallets | Cheap Cheap Nike Vandal | Tag Replica Romain Jerome Watches | I Love Coach Boston Bag | buy Rado | Tag Baume & Mercier | buy Best Chanel Handbags Online | Cheap Cheap MP3,MP4 player | On Line Shop Wholesale Jimmy Choo Handbags Bags Replica | buy Tissot Watches 
[18/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6.120.x    작성일 2010년9월10일 12시01분      
designer Swiss Replica DateJust Smooth Bez Men Rolex Watches | Cheap replica Franck Muller Watches | I Love Chanel Men Wallets | gift Replica DateJust Unisex Rolex Watch | Tag cheap_Gucci Leather Bags_shop_usa_uk_73 | On Line Shop Replica Day-Date Men's Rolex Watch | Tag Chanel Shoes | Cheap cheap adidas shoes | Thks Discount Christian Dior Bags | gift Replica Chaumet Watches | I Love Swiss Replica Day-Date II Men Rolex Watches | Thks Replica NIKE Shox R4 Shoes | Nice cheap_Gucci Jolicoeur_shop_usa_uk_60 | On Line Shop Replica Shoes brands | buy Breitling | buy Replica Tachnomarine Watches | I Love replica Chanel shoes leather | buy Rado | Thks Replica Puma Watches | Tag Replica Romain Jerome Watches | buy nike air max 90 | Tag Replica Breguet Watches Asia | Tag Replica Nike Air Max 90 Shoes | I Love Utah-Jazz | Nice Nike basketball shoes | I Love Best Dolce & Gabbana Shoes Online | Tag Bulgari | On Line Shop cheap_Gucci Hysteria_shop_usa_uk_31 
[19/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6.120.x    작성일 2010년9월10일 12시27분      
On Line Shop Replica Pearl Master Ladies Rolex Watches | I Love 555 cigarettes | gift Chicago-Bears | Cheap best men watches | gift cheap wedding apparel | I Love nike air max 360 | buy Gucci Men Wallets | Nice Replica Zenith Watches | gift replica Girard Perregaux Watches | buy Chloe | Cheapest Utah Leather | gift Franck Muller | Cheapest gucci wallet replica | On Line Shop Replica GUCCI t shirts | Cheap Glashutte | Cheap Replica Audemars Piguet PiguetJules Watches | Thks Zenith Watches | Tag Best Chanel Shoes Online | designer Cheaply cigarettes | buy Bell & Ross | gift Replica Gevril Watches | gift replica Girard Perregaux Watches | I Love Replica ARMANI t shirts | Tag Swiss Replica Longines Watches | On Line Shop Seiko | Nice crystal rock | Thks Cheap ARMANI | Nice Replica Adidas Superstar SS2G Shoes 
[20/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6.120.x    작성일 2010년9월10일 12시37분      
Nice suit | On Line Shop Discount 555 | I Love Sporting goods | Cheap cheap_Coach Tote Bag_shop_usa_uk_28 | designer Cheap Iphone smartphone | buy replica Hermes Handbags | buy Chloe | On Line Shop Mens Skinny Jeans | designer replica Prada Handbags | Tag Omega | Cheapest Prada wholesale handbags | buy replica burberry handbags | Thks Best Creative Recreation Shoes Online | I Love Gucci | Cheap Swiss Replica Louis Vuitton Watches | designer Replica PRADA t shirts | Thks Christian Dior Watches | Cheapest Discount Burberry Handbag Replica | On Line Shop Cheap Bottega Veneta Handbags Handbags | gift Replica Hublot Watches | Nice Fake fake juicy couture handbags Handbags | I Love Wholesale Louis Vuitton Handbags Bags Replica | designer St.-Louis-Cardinals | Tag A Lange & Sohne Tourbograph Pour le Merite | Tag Best Dsquared2 Shoes Online | On Line Shop replicas miu miu | buy nike air max 90 | Nice Omega Rplica Watches 
[21/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6.120.x    작성일 2010년10월19일 11시39분      
I Love Dallas Cowboys | gift Big Size56_60 jerseys | buy wholesale clothing | Thks Musical & Broadway DVD | buy Phoenix Coyotes jerseys | On Line Shop bridal Stamping Pendant | On Line Shop Casting Rings auction | designer Philadelphia Phillies | I Love Nike Air Jordan 6 | I Love Philadelphia Eagles | designer Air Jordan Fusion 5 | Cheap Vintage Polos Mens | On Line Shop Anaheim Ducks | designer cheap MLB jerseys wholesale | I Love Buy NFL jerseys | Nice Detroit Red Wings | designer air force 1 | Tag Air force one mid | buy Nike Air Jordan 5 | Tag Washington Nationals | Tag White Sox jerseys | On Line Shop antique Carbon Fiber Bangle | Cheap Sacramento Kings jerseys | I Love NCAA Jerseys | Nice Zircon Bangle armoires | Tag Carolina Hurricanes | Tag Baltimore Ravens | designer Atlanta Hawks jerseys 
[22/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5.166.x    작성일 2010년10월19일 13시58분      
Tag Nashville Predators | I Love nike shoes | Nice Washington Redskins jerseys | Thks Buffalo Sabres | gift mens Corrosion Necklace | Nice Cheap Nba Jerseys | On Line Shop Florida Panthers | gift Chicago White Sox jerseys | On Line Shop Jordan Retro Package | Cheap cheap Carbon Fiber Cufflink | buy lia sophia Casting Bracelet | On Line Shop Dunk SB Low | I Love Herve Leger | Cheap cheap nfl jerseys sale | Thks opal Plating Tungsten Bracelet | designer Womens Nike Blazers high | I Love Detroit Pistons jerseys | I Love replica shhirts and handbags | Cheapest Jordan Spizike | Tag Washington Nationals | On Line Shop Denver Nuggets jerseys | Nice MLB Jerseys | gift Vibram Five Fingers Men's KSO | Nice baseball cap hat | Cheapest San Jose Sharks | On Line Shop Air Jordan Retro | Tag 2010 Fashion shoes | Tag catholic Stainless Steel Necklace 
[23/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5.166.x    작성일 2010년10월19일 18시27분      
[24/34]   Embroidered patches  IP 113.65.166.x    작성일 2010년10월19일 18시36분      
[25/34]   vuitton mahina  IP 218.95.18.x    작성일 2010년10월29일 10시30분      
an empty rocket stage that louis vuitton replicas was deliberately crashed into the hermes scarf replica moon last year, while a <i>louis vuitton keychain</i> small satellite tr 
[26/34]   MyWatchesAt  IP 113.65.208.x    작성일 2011년1월12일 15시46분      
[27/34]   MyWatchesAt  IP 113.65.208.x    작성일 2011년1월12일 18시08분      
[28/34]   MyWatchesAt  IP 113.65.208.x    작성일 2011년1월13일 15시31분      
[29/34]   Wholesale Linge  IP 110.81.154.x    작성일 2012년4월12일 17시33분      
A girl can generally really feel alluring irrespective with the simple fact exactly where she is. She can appreciate on the cruise, a beach, relax inside of a Jacuzzi or relax at a swimming pool party with Wholesale Sexy Swimwear; she will make heads turn when she wears a bikini. Make girls become sexier and more charming with Wholesale Sexy Bikini
[30/34]   louboutins uk sale  IP 116.18.49.x    작성일 2012년5월27일 23시30분      
asda 
[31/34]   weiyi  IP 110.88.37.x    작성일 2012년10월6일 15시32분      
301, 285, 295, 302, 294, 272, 270, 304, 284, 277, 340, 289, 286, 290, 268, 310, 265, 278, 293, 267, 342, 341, 266, 317, 291, 274, 311, 263, 316, 288, 279, 321, 333, 264, 282, 329, 319, 332, 300, 339, 315, 305, 349, 276, 314, 298, 275, 325, 280, 327, 308, 322, 350, 309, 346, 324, 331, 271, 330, 303, 338, 292, 269, 283, 312, 335, 320, 348, 343, 281, 345, 336, 273, 306, 299, 287, 337, 344, 347, 313, 307, 318, 328, 297, 323, 326, 334, 296 
[32/34]   Corsets Manufac  IP 110.81.154.x    작성일 2012년10월15일 12시50분      
Wholesale corsets website of worldwide famous top sexy lingerie and Corsets Manufacturer Shiying Sexy Lingerie Co., Ltd. Top quality wholesale corsets exhibition here. &nbs
[33/34]   xiangcai  IP 27.156.35.x    작성일 2012년10월30일 15시51분      
http://www.ignitestudio.co.uk/clients/dd/topic.php?id=14376&replies=1#post-18541, Nike Ray Rice Jersey, http://www.journeyon.com/bbpress/topic.php?id=286192&replies=1#post-322203, http://www.juttaspaeth.de/bbpress/topic.php?id=9101&replies=1#post-12286, http://www.hopearkansas.com/bbpress/topic.php?id=112553&replies=1#post-130660, JJ Watt Jersey:Featuring 100% official Houston Texans JJ Watt Nike Jersey - Authentic EliteLimited Game quality for Women'sMens or Youth styles Buy JJ Watt Navy Jersey JJ Watt Blue Jersey with JJ Watt Red Jersey free 3-days shipping and easy returns, http://www.hopearkansas.com/bbpress/topic.php?id=112562&replies=1#post-130669, J.J. Watt Jersey, http://www.iwanttolivehere.org.au/blog/forum/topic.php?id=239116&replies=1#post-256935, http://www.kuro-kuro.org/bb/topic/san-fran-he-and-kendall-hunter?replies=1#post-48474, http://www.jediforce.org/forum/topic.php?id=96116&replies=1#post-106284, http://www.ignitestudio.co.uk/clients/dd/topic.php?id=14375&replies=1#post-18540, J.J. Watt Women's Jersey, http://www.kuro-kuro.org/bb/topic/simply-about-shoving-the-cardinals?replies=1#post-48470, http://www.hopearkansas.com/bbpress/topic.php?id=112572&replies=1#post-130680, http://www.kizirli.com/forum/topic.php?id=14903&replies=1#post-18520, Nike Torrey Smith Jersey, http://www.humus101.com/forums/topic.php?id=8834&page&replies=1#post-9789, http://www.kizirli.com/forum/topic.php?id=14904&replies=1#post-18521, http://www.itsmeorthekids.com/bbpress/topic.php?id=109985&replies=1#post-124538, http://www.kuro-kuro.org/bb/topic/building-at-the-right-time-tannehill?replies=1#post-48472, http://www.kizirli.com/forum/topic.php?id=14902&replies=1#post-18519, http://www.humus101.com/forums/topic.php?id=8833&page&replies=1#post-9788, Jimmy Graham Jersey, http://www.ignitestudio.co.uk/clients/dd/topic.php?id=14374&replies=1#post-18539, http://www.humus101.com/forums/topic.php?id=8831&page&replies=1#post-9786, Torrey Smith Jersey 
[34/34]   Clubwear Manufa  IP 110.81.154.x    작성일 2012년11월12일 16시49분      
How will the world be without Dear Lover? Pick up fashion lingerie wholesale from China Clubwear Manufacturer Dear-Lover.&nbs
닉네임
원본글 댓글 보기: /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48343&position=pos_cmt () (새창:shift+클릭)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서프라이즈, 검찰총장 및 중수부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135) 서프라이즈 463054
3039
5
06-02 15:57
서프라이즈, 전·현 경찰청장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79) 서프라이즈 324593
3018
0
06-09 17:29
[고발장] 김태영 국방장관을 증거인멸의 죄로 고발합니다&nb... (113) 독고탁 359894
4002
5
06-11 16:57
천안함의 진실 ( Version 1.2 )  (155) 독고탁 444646
3259
15
10-15 11:21
[다큐] 독재 1.9 (17) 김도성 PD 202703
24621
0
12-27 08:01
821
북 똑바로 보시오. 홍익은 병신, 아주 병신입니다. (18) 홍익인간 5109
32826
39
02-20 20:16
753
평양아줌마의 이북이야기 (11) 정현주 4779
6723
30
07-10 13:10
752
평양아줌마의 이북이야기 (11) 정현주 4530
6718
30
07-10 13:10
430
[다큐] 독재 1.9 (17) 김도성 PD 202703
24621
0
12-27 08:01
319
[천안함 제20차 공판 ③] 호주와 스웨덴은 왜 발표하... (14) 신상철 46468
15116
0
01-20 11:31
318
영부인 국자 휘두르기 ( 국립한식당 in New York ?)&n... (70) 변호사의 아... 30408
3225
5
12-14 11:42
317
진공의 삶  (189) 개곰 61244
5164
207
03-10 20:19
316
천안함의 진실 ( Version 1.2 )  (138) 독고탁 444648
3259
15
10-15 11:21
315
참담합니다.  (20) 구팽 40355
3394
25
01-28 04:44
314
독고탁의 탄핵을 발의합니다.  (276) 눈팅 87565
3542
54
02-27 19:11
312
(강금원의 입장) 반성하지 않는 유시민의 태도에 대한... (205) 강금원 44963
1857
122
02-18 11:59
310
이봉수씨 사퇴하시지요?   (122) Bud White 31750
1177
52
02-18 08:19
308
참담합니다.  (15) 구팽 40346
3394
25
01-28 04:44
307
바보 노무현! 그리고 영원한 친구 강금원!  (22) 다반향초 14835
3070
0
06-20 20:55
306
품성  (22) 한터 15442
3047
0
07-02 00:02
305
노무현 대통령, " 연일 이어지는 낭보 " [號外]  (53) 다반향초 26250
3475
5
10-21 13:58
304
‘사랑’했었다면 이제 ‘악마’가 되라!  (67) 내과의사 26310
3115
10
05-28 12:24
303
유시민의 ' 담대한 희망 ' [柳心天心]  (23) 다반향초 12722
3145
15
06-08 14:04
302
천안함의 진실 ( Version 1.2 )  (155) 독고탁 444646
3259
15
10-15 11:21
301
이명박 XXX " 저승 꽃이 피기 시작했다 !!!!!!!! " &n... (28) 다반향초 14455
3367
0
06-30 12:54
300
유시민 " 저 흉악한 MB정권 이제는 끝장내야 " [필독... (42) 다반향초 23769
3395
25
08-20 13:03
299
PD수첩 불방의 진실---- 이걸 감추려 했구나   (35) 진짜이유있었... 74728
4529
40
08-18 05:03
298
유시민이 뿔났다 " 잘 가라 한겨레 다시는 보지말자 "... (36) 다반향초 16332
3590
20
06-12 13:47
297
굿바이 한겨레 / 딴지펌  (56) 그가그립다 24001
3274
35
06-30 21:55
296
李氏 " 네 놈은 죽었다가 깨어나도 "   (25) 다반향초 13239
3123
10
09-12 16:09
295
이명박 " 유시민 때문에 지금 미치기 일보직전이다 "&... (48) 다반향초 26423
4845
5
06-03 13:30
294
영부인의 파란 정장 ㅠㅠ ... (40) 누~ 우~ 팅 32319
3279
5
06-20 12:43
293
[고발장] 김태영 국방장관을 증거인멸의 죄로 고발합... (113) 독고탁 359894
4002
5
06-11 16:57
292
한겨례신문 불매운동..  (90) 영등포진알시 29413
3122
10
06-12 10:34
291
한겨레 주식 - 양도 및 의결권 위임에 대하여� (132) 서프라이즈 618996
4036
37
06-13 12:34
290
[고발장] 김태영 국방부 장관을 증거인멸의 죄로 고발... (79) 독고탁 359890
4002
5
06-11 16:57
289
진알시 동지들께, 한겨레 배포 완전 중단을 요청합니... (129) 솔트 31670
3465
58
06-11 11:32
288
[ 딴지일보] "김두관의 결정적 장면"  (33) 장백산 21764
3179
5
06-08 23:01
287
유시민, 그가 잃은 것과 얻은 것  (208) 서영석 43212
3300
121
06-03 18:15
286
형광등도 못깨뜨린 어뢰 ㅋㅋ  (116) 번개표형광등 114974
4458
30
06-09 12:35
285
[강기석님 편지] 크게 한번 신세졌소, 유시민 장관!&n... (26) 모모님 24407
3393
25
05-28 15:45
284
국방장관, 당신은 비겁한 군인입니다  (122) 독고탁 55038
4094
0
05-23 20:28
283
서울택시 8년차가 바라본 수도권 민심 - 1  (56) nightowl 21101
3071
0
05-26 14:29
282
Letter to Hillary Clinton, U.S. Secretary of state... (156) 독고탁 84123
3434
0
05-26 16:33
281
Letter to Hillary Clinton, U.S. Secretary of state... (133) 독고탁 84123
3434
0
05-26 16:33
280
역풍이 이렇게까지 번질줄이야  (46) 중소기업CEO 26907
3709
0
05-25 23:36
279
국방장관, 당신은 비겁한 군인입니다  (92) 독고탁 55038
4094
0
05-23 20:28
278
우리집 유리창 깨뜨린 용의자를 콕 찍어 발표합니다.&... (49) 박유리 18608
3463
5
05-18 13:28
277
천안함 관련 유언비어를 유포하겠다!!  (60) 다리미 24307
3279
5
04-30 10:53
276
부산 중앙동 횟집에서..이런 사람 진짜 있더라..~&nbs... (50) 밋밋한하루 21874
3087
5
04-23 00:03
275
[천안함] 27일 오전 용트림 앞 떠오른 함수 천안함 맞... (164) 독고탁 148952
3216
29
04-14 14:24
274
[천안함] 27일 오전 용트림 앞 떠오른 함수 천안함 맞... (166) 독고탁 148952
3216
29
04-14 14:24
270
애정한다 유시민, 힘내라.  (101) sns 21811
3288
15
03-17 23:31
269
노무현은 다시 죽는다  (76) 개곰 23309
3188
35
06-08 16:17
268
노 前대통령 서거…국세청 직원 비판글 '파문'  (25) 혹시 22047
3104
0
05-31 02:23
266
Made in North Korea  (27) 개곰 32913
3210
16
08-04 02:04
265
서프라이즈, 전·현 경찰청장 서울중앙지검에 고발&nb... (79) 서프라이즈 324593
3018
0
06-09 17:29
264
어느 늙은이가 "빨갱이가 죽었구만"이라 하길래  (58) 지리산강포수 39991
3100
20
08-22 11:13
263
개별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위한 - '희망고양이' 프로젝... (658) 서프라이즈 475389
4144
32
07-22 15:44
262
배우 정진영씨가 오크에게 보내는 공개편지  (85) 김민선 팬 44879
3070
10
08-13 12:24
261
사진세장...괴산고를 다녀왔습니다.  (44) 충주사과 34099
3039
5
07-28 01:06
260
사진에 나온 괴산고 학생의 어버지입니다.  (37) 본길따라 38262
3090
15
07-26 12:35
259
이문동에선 이제 외식도 맘대로 못하네  (38) 아드리두 34825
3042
0
07-11 14:13
258
검사들... 느끼는 것 없는가?  (54) 가을들녘 35901
3035
0
07-14 02:53
257
부엉이 바위 위로 수백만의 부엉이가 깨어나 날아오릅... (65) zamsi 41872
3025
0
07-13 14:21
256
故 노무현 대통령을 기리며  (66) 이해찬(펌) 38125
3033
15
07-10 17:08
255
천성관의 " 82평 " 아파트 답사기  (28) vj특공대 32199
3031
0
07-10 16:09
254
서프님 대문에 올려줘요! 제발  (45) 옛머슴 28877
3067
5
07-07 19:42
253
천성관 검찰총장, 역시 할만한 그릇이군요!!!!!  (34) 추억에산다 33647
3012
0
07-03 14:07
252
다시봐도 명문일쎄....^^*  (159) 서울검객 79667
3128
27
07-02 14:32
251
세상에는 이런 분도 있습니다. 그래서 살만 한 거 같... (52) 시민광장펌 26917
3065
0
07-03 12:29
250
유시민!! 온전한 GG를 드리겠습니다.  (31) 알럽써뉘 25966
3080
5
07-02 12:22
249
나는 떡이 먹고 싶다  (102) 먹물의가면 55995
3079
0
06-26 15:03
242
이명박에게 告함  (84) 먹물의가면 49255
3075
0
06-26 16:40
241
서프라이즈, 경향 배너를 내립니다  (72) 서프라이즈 50342
3036
15
06-21 12:04
240
AP통신 "이명박 강제징용, 위안부 사과 요구 않겠다는... (41) 사실이면 27792
3045
0
06-19 23:23
237
어느 KBS 여자 아나운서의 미니홈피에서  (44) 미상 51724
3081
10
06-20 12:08
234
명박독재 부역자 명단을 만듭시다  (52) 평화아빠 38375
3075
0
06-18 16:10
233
정권의 임종. 가능성의 명제 아닌 시간의 문제  (45) 내과의사 32061
3024
10
06-19 18:47
230
민주당을 위한 충고  (61) 윤카피 39032
3023
10
06-19 10:52
221
추신수,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55) 이유 38893
3027
5
06-18 17:10
216
소름끼치는 이야기 '삶과 바꾼 동지애 그리고 배신'&n... (74) ... 43796
3031
5
06-18 03:01
215
이인규 홍만표 이 두색끼는끝까지 추적 쥑여야 한다&n... (33) 노통살인마들 23451
3083
0
06-18 09:58
214
봉은사 스님들이 대검 중수부 한 방 먹이시네요. &n... (38) 오랜만에 24310
3022
0
06-13 16:22
213
[웹툰] 벌써 식어가네요  (43) 혹시 33036
3030
5
06-15 19:39
212
성혜미 연합뉴스 기자께 보내는 내용증명  (52) 서프라이즈 40245
3041
5
06-16 18:23
211
세계를 감동시킨 고 노무현 대통령  (77) 에이런 46787
3093
14
06-16 08:57
210
너희에겐 희망이 없다 / CBS 시사자키 김용민님  (72) 혹시 45528
3043
5
06-13 01:59
209
노전대통령 변호인단 입장발표  (26) zzzz 22043
3055
0
06-12 16:53
208
삼성 불매운동 폭발 이번엔 장난 아니다  (67) 얼라리 39609
3057
10
06-12 22:09
207
경향신문 유인경 기자와 통화했습니다  (119) 시민광장 67820
3041
10
06-12 13:01
206
"이명박 방미 최고 예우 받는다" 기사, 또 속았네요&n... (52) 혹시 34260
3029
0
06-10 16:57
205
노 대통령님의 서거와 함께 꼭 기억해야 할 한 사람 &... (51) 강목어 36944
3055
0
06-08 01:25
204
서프에서 가장 존경하는 논객 - 빨간 밑줄님  (55) 지피 26672
3059
5
06-10 07:46
203
노 대통령 눈에 투영된 소름끼치는 진실의 격문  (32) Morris jay 35420
3048
7
06-04 20:17
202
노무현 대통령의 아름다운 그림자, 문재인 비서실장&n... (44) 부엉이 36142
3037
5
06-07 00:46
201
개념있는 추신수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애도 표현)&n... (28) 금강이12000 27103
3039
0
06-06 18:41
200
아니?? 각카께서 현충일 기념으로 이런 코메디를?????... (50) 대단하신각카 29887
3018
0
06-06 20:02
199
딴지 틈새논평입니다. <사과 따위 필요없다>  (63) 잣나무 42019
3030
7
06-05 15:54
197
딴지총수 김어준, 10가지 노무현 불가사의에 답하다&n... (41) 백제여인 39661
3071
17
06-04 11:15
195
영결식의 결정적 장면들  (42) 혹시 41103
3044
12
06-01 21:34
194
그분은 알고 계셨다  (72) 김동렬 47169
3058
5
05-23 12:59
193
니들은 천상 개다  (35) 황포돗대 30006
3039
0
06-04 10:57
191
대검 중수부 당황하다  (23) 몽민심서 32462
3015
0
06-02 21:13
189
사람들이 많이 주목하지 않는 한가지 사실  (34) 지피 35096
3056
15
06-01 02:54
188
노무현 광장  (42) 정의 21497
3035
5
06-02 18:03
187
한 방에 보냄!  (52) 돌베게 28692
3030
0
06-02 19:27
186
이종걸 송영길 이강래 떨거지들  (78) 김동렬 펌 41515
3077
82
06-01 18:43
183
서프라이즈, 검찰총장 및 중수부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135) 서프라이즈 463054
3039
5
06-02 15:57
181
노 前대통령 서거…국세청 직원 비판글 '파문'  (45) 혹시 31146
3006
0
05-31 02:23
180
쥐새끼는 이 와중에도..갖은 육갑을 다 떨고 자빠졌다... (49) 넌 답이없다. 36816
3055
5
05-26 20:50
179
현역 전경, 주상용 경찰청장에게 맞짱 토론 제안 ... (46) 디케 29872
3023
5
06-01 07:53
178
국민을 좃으로 알았던... (55) 권총찬 41465
3050
5
05-29 03:22
177
(펌) 한국 기득권의 실체  (60) 아하 37569
3084
7
05-29 07:35
176
백원우!! 정말 고맙다.  (63) 불산매 36943
3048
9
05-29 19:41
12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