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학살로부터 100년 뒤의 조선인 희생자 추도 식전
  번호 131402  글쓴이 김종익  조회 1988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3-11-13 09:11 대문 0

학살로부터 100년 뒤의 조선인 희생자 추도 식전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23-11-13)

 

가무라 유스케 木村友祐
소설가. 『괭이갈매기의 Treehouse』『어린이의 聖戰』 등의 작품이 있다.


■ 공원

1923년 9월 1일, 간토 대진재 발생, 그리고 그 직후부터 시작된 조선인 학살로부터, 올해로 꼭 백 년을 맞이했다. 이런 중요한 시점에 요코아미쵸橫網町공원에서 개최된 「간토 대진재 백주년 조선인 희생자 추도 식전」에 나도 올해 처음으로 참석했다.

접수처에서 받은 안내문에 따르면, 이 추도 식전은, 한국․북한과의 우호 운동에 전념하는 ‘일조日朝협회’ 등의 유지에 따라, 요코아미쵸공원 안에 ‘간토 대진재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가 건립된 1973년부터 매년 9월 1일 개최되어 왔다고 한다. 그렇다면 놀랍게도 50년이나 계속되고 있다. 식전에 대해서는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좀처럼 참가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은, 반드시 참가해야 할 이유가 있었다.

이날은 이제까지 추도비에 인접한 한쪽 구석에서 추도 식전의 방해 집회를 열어온 단체 ‘일본 여성회 산들바람’이, 추도비 바로 앞에서 집회를 연다고 들었다. 조선인 학살 희생자를 추도하는 비 앞에서, 비문에 있는 희생자 수 “6천여 명”에는 근거가 없다고 하며 비의 철거를 요구하는 사람들이 집회를 연다. 그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더욱 믿을 수 없는 것은, 도쿄도 공원녹지부는 ‘산들바람’에게 추도비 앞 공간 점용 허가를 해준 모양이다. 2020년에 도쿄도 인권부는, ‘산들바람’의 집회에서 “불령 재일 조선인들에게 가족이 살해되고, 집이 불타고, 재물을 빼앗기고, 여자아이를 강간당한 많은 일본인” 따위의 언동이 “일본 열도 밖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에 해당한다고 조례에 근거해 인정했는데 말이다. 모순이라고 여겨지지 않는 것일까.

또한, 2017년부터 식전에 추도문을 보내지 않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자세에 호응하는 듯한, 정부의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 장관이 8월 30일의 기자회견에서, 조선인 학살에 관한 기록을 정부 내에서 찾을 수 없다고 한 답변도 큰 문제가 되었다.

조선인 학살로부터 백 년이라는 시점에, 희생자에게 추도의 마음을 보내고, 반성의 마음을 새롭게 하기는커녕, 도쿄도와 국가가 결탁해 조선인 학살은 없었던 듯한 인상 조작을 한다. 올해 추도 식전은 그런 불온한 흐름 속에서 개최되었다.

■ 오전

9월이라고는 해도, 아직 한여름 그 자체. 활짝 갠 하늘에서 강렬한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가운데, 추도비 앞에 도착하자, 핵심인 추도비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이미 일반 참가자와 언론 관계자가 빙 둘러 울타리를 만들고 있었다. 추도비를 마주하고 오른쪽 인의 장막 뒤에 섰다. 옆에는 올려다 볼 정도로 큰 석비(나가타 히데지로永田秀次郞 시비詩碑)가 있고, 그 부근에는 나무 그늘이 져 있었다. 나무 그늘에 있는 사람들이 부럽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가까이서 누군가가 “평소보다 좀 많은 것 같네요”라고 했다. 이 정도가 ‘좀 많다’는 걸까. 늘 이 정도로 많은 사람이 추도하기 위해 모였다면,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사람들의 높은 밀도의 바닥에는, 어딘가 긴박감이 떠돌고 있었다. 다수의 경찰이나 경비원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리라. 도쿄도 완장을 찬 사람들도 있는가 하면, 공안 경찰일까, 흰 셔츠에 검은 바지 차림에 검은 파우치를 어깨에 비스듬하게 걸치고, 한쪽 귀에 검은 이어폰 코드를 내려뜨린 남자들도 몇 사람 눈에 띈다.

오전 11시, 식전 개시 직전, 누런 장삼을 입은 승려 한 집단이 큰북을 울리며 인의 장막 사이를 지나 추도비 앞에 서서, 독경을 한 다음, 또 큰북 소리와 함께 퇴장했다. 그리고 식전이 시작되었다.

사회자의 인사와 개회 인사말 뒤, 정토진종淨土真宗 혼간지本願寺파 승려, 오야마 고센小山弘泉 씨가 독경하고, 추도문을 낭독했다. 학살 사실을 지금도 밝히지 않는 정부와 사실을 애매하게 만드는 고이케 도쿄도 지사에 대해, 정면 비판을 담은 말을 얘기하고 있어, 무난한 말로 회피하지 않는 자세에 예상치 못한 감동을 맛보았다.

그리고 김순자 씨의 진혼 춤이 시작되었다. 추도 식전의 기사에는 꼭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김 씨의 사진이 게재되어 있었는데, 드디어 직접 볼 수 있었다. 반쯤 일어선 자세로 부드럽게 선회하는 김 씨의 춤을 넋을 잃고 보고 있는데, 내 마음 저 밑바닥에서 갈피를 잡을 수 없는 흔들림이 조금 전부터 계속되고 있는 것을 느꼈다.

식전 관중도, 보도진도, 물론 나도, 아까부터 독경하는 오야마 씨와 한국 무용을 추는 김 씨에게 스마트폰과 카메라 렌즈를 향했다. 추도비 바로 뒤쪽에 해당하는 일본 정원 쪽에 진을 치고 오야마 씨와 김 씨를 촬영하는 언론 쪽 사람들도 있다. 거기에 있으면, 추도비로 얼굴을 향한 모습을 정면에서 촬영할 수 있기 때문에, 사진의 이미지도 좋을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그렇게 모두가, 추도비 쪽이 아니라, 그 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일에 집중할 때, 추도해야 할 희생자로 향한 추모의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 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러나 그런 생각을 하는 나 자신, 기도를 올리는 대상(학살된 사람들)의 모습을 얼마나 구체적으로 형상화할 수 있을까. 내 마음을 들여다보면, 휑뎅그렁한 텅 빈 동굴이 펼쳐져 있다. 무참하게 살해된 사람들의 절망과 고통에 추모의 념을 보내고, 사건을 만들어낸 구조(조선과 조선인들 위에 군림한 일본의 식민지주의)에 대한 분노를 품고 여기에 왔는데, 추도하려고 해도, 희생된 사람들의 구체적인 모습은 거의 떠오르지 않는다. 사실 나는 ― 또는 주변의 여러분도, ‘조선인’ ‘학살된 참혹한 사람들’이라는 ‘기호’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 조금 전부터 계속 마음 저 밑바닥에서 흔들리는 당혹감은, 거기에서 온 듯했다.

간토 학살 사건으로 희생된 조선인 시신

특정 집단을 학살한다는 것은, 말하자면 이런 일인 거구나, 라는 생각을 한다. 상대가 자신과 완전히 같은 인간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과 완전히 같은 일상의 희로애락이 있는 것도 무시하고, 단순히 하나의 기호(당시로 말하면, 멸시와 경계의 뉘앙스를 포함한 ‘조선인’ ‘선인’ 등의 단어)로 묶어, 상대의 삶의 실상을 표백하고 공동화한다. 살해된 시체의 신원도 살피지 않고, 성명을 조서에 기재하지 않고, 유체는 서둘러 태우거나 묻거나 하고, 묻은 유체는 뒤에 다시 파내어 유골을 어디가로 갖다 버린다. 학살에 관계된 문서는 눈에 띄지 않는다고 우긴다. 그 결과, 그녀․그들의 모습을 떠올릴 실마리는 철저하게 소거되고, 거기에 생긴 빈 동굴에 학살을 부정하는 언설이 파고든다.

■ 저물녘

오후 4시 반에 집회를 연다는 ‘산들바람’의 한 무리가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3시 40분. 이제 올 때가 됐는데, 라는 생각을 하는데, 추도비 뒤쪽 일본 정원 쪽에 있는 기자들이, 일제히 건너편에 있는 정자 쪽을 바라보는 것을 알아챘다. 나도 서둘러 시선을 그쪽으로 향했더니, 정자 밑에 대여섯 명의 모습이 보이고, 그 가운데 한 명이 일장기를 내걸었다. ‘산들바람’의 면면이었다.

추도비 앞에서 ‘진실한 위령제’를 연다고 했는데, 왜 떨어진 맞은편에 있는 것이지. 정자 더 안쪽에는 ‘이시하라마치石原町․미도리쵸緑町 진재전재震災戰災 추도비’가 있는 모양이다(여기서는 보이지 않는다). ‘산들바람’ 사람들은 지금까지, 일부러 추도 식전이 거행되는 시간에 맞추어, 인접한 그 비 앞에서 집회를 열고, 증오 발언을 던졌다고 한다. 말하자면, ‘산들바람’ 사람들은 예년과 같은 장소에 있었다. 거기서 준비하고 있다가, 이제부터 이쪽으로 오는 것일까.

일본 정원 쪽에는, 울타리 사이에 경찰과 도쿄도 직원이 가로막아 서 있어, 일부 보도 관계자만 들어가 있었다. 멀리서 볼 수밖에 없었지만, ‘산들바람’의 집회 참가자는 20명 정도로 보였다. 더위 때문일까, 수건으로 자꾸 뒷머리를 닦는 여성의 모습이 보였다. 이윽고 모인 사람들이 모두 왼쪽 방향을 향하고 있는 것을 알아챘다. 이동 전 정렬인가 했는데, 과연 천천히 왼쪽 방향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원 바깥쪽 둘레를 돌아서 들어오듯이, 점점 추도비 이쪽으로 왔다.

모여 있던 사람들에게서 “인종차별주의자 돌아가!”라는 소리가 퍼지고, 곧바로 “돌․아․가! 돌․아․가!”라는 대합창이 일어났다. 그 사이 사이에는 도쿄도 인권부를 향한 “너희는 반인권부냐?”라는 욕설도 터져 나왔다. “반인권이야 인마! 고이케를 불러와 인마!”라고, 불량배를 꼭 닮은 말투로 소리를 지르는 사람도 있어, 엉겁결에 그쪽을 보니, 나보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 백발의 좀 마르고 자그마한 남자가 그런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산들바람’ 사람들을 “코딱지”라든가 “쓰레기”로 부르는 사람도 있다.

일단 글을 써서 먹고 사는 나는, 인간을 비인간화하는 말을 사용하면, 차별주의자가 하는 짓과 같은 행위를 하는 거라고 여겨서, 그런 말투는 극력 피하고 있다. 차별주의자와 최전선에서 대치하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그렇게 말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면서, 말을 다루는 데 배려가 없는 것에 곤혹스러웠다.

“돌아가” 합창이 왕왕대며 울려 퍼지는 가운데, 추도비를 둘러싼 디귿자 모양의 공간에 수십 명가량의 사람들이 일제히 연좌 농성에 들어갔다. 그 장소의 점유 허가를 가진 쪽은 ‘산들바람’이었지만, 만약 그 사람들이 오더라도 사용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다. 나도 이제 그것 밖에 없겠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붐비는 인파 건너편 쪽에서 성난 목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을 멋대로 촬영하던 와이셔츠 차림의 경찰에, 20대 정도로 보이는 젊은 사람이 대들고 있었다. 인권을 무시한 권력의 앞잡이로 본 것일까, 격앙한 젊은 사람은 카메라를 고정한 지지대의 한쪽을 잡고, 심하게 흔들었다. 경찰은 저항했지만, 이윽고 촬영을 포기했다. 경찰도 항의를 받고 포기하는 일이 있는가, 의외였다. 그러나 지지대를 내리치듯이 하며 접는 동작은 분명히 분노하고 있었다. 젊은 사람은 다른 조치 없이 끝났다고 여겼는데, 조금 있다가 성난 목소리와 함께 인파 일부가 크게 흔들리고, 그 젊은 사람은 몇 명의 경찰에 그러안겨 인파 밖으로 끌려 나갔다.

■ 혼란 뒤에

돌아가 합창, 욕설, 연좌 농성, 체포. 추도비 앞은 시끄러워졌다. 차분한 마음으로 치러져야 할 추도장이, 소란한 장소가 되고 말았다. 이게 뭐지. 이 혼란의 원인을 낳은 것은 누구인 거지, 라고 소리치고 싶어진다. 당연히 고이케 도쿄도 지사와 도쿄도 공원녹지부에 책임이 있다. 사료에 근거하는 학문의 학설과 역사수정주의자의 주장을 양론으로 병기하는 자신들의 태도가 이런 소란을 초래한 것을, 철저하게 깊이 반성하기 바란다.

그리고 무엇보다, 추도 식전 중에도 복수의 인사들이 지적한대로, 당시 내무성과 경찰이 있지도 않은 조선인 범죄와 폭동에 경계를 호소함으로써 학살이 확대된 것을, 백 년 동안, 정부는 한 번도 정식으로 사죄하지 않은 것이, 이 혼돈의 근본에 있다. 사죄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고, 책임을 지지 않는다. “사람이 죽지 않으면 변하지 않는다.”가 아니라, “사람이 죽어도 변하지 않는다.” 이 나라는, 언제까지 변하지 않을 작정일까.

‘산들바람’ 측은 “약속대로 사용을 허가하라”고 핸드 마이크로 어필하고 있었다. 허가를 받았으니까, 그럴 수밖에. 경찰이 기지를 발휘해 막고 있는 것일까, ‘산들바람’ 사람들이 이쪽으로 오지 않는 게 다행이었다. 만약 이 상태에서 저들이 강제로 돌입해 온다면, 난투가 벌어져도 이상할 게 없었다.

공원 폐쇄 시간이 다가오자, 단념한 것인지, ‘산들바람’ 사람들은 정자로 돌아갔다. 잠시 거기에 머물렀지만, 그 뒤 마침내 경찰에 둘러싸여 돌아갔다. ‘산들바람’으로서는, 소요를 일으켜 대립하는 양쪽이 모두 공원 사용을 허가받지 못하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니까, 이날의 전말도 패배가 아니라, 목표 달성의 하나로 넣을지도 모른다.

이것이 학살로부터 백 년이 지난, 현재 일본의 광경인 것이다.

추도식전이 한창일 때 느꼈던, 희생된 사람들의 상을 결락한 것이 마음에 걸려, 뒷날 나는, 조선인 학살을 목격하거나, 휩쓸렸던 사람들의 증언을 모은 『증보 신판  바람이여 봉선화 노래를 전해다오風よ 鳳仙化の歌をはこべ』를 읽었다. 처참한 수많은 증언과 함께 “나는 어린 시절, 아버지를 다시 한 번 만날 수 있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겠어요. 그렇게 간절하게 사무쳐요”라는, 한국의 유족의 슬픔도 기록되어 있었다.

거기서 비로소 깨달았다. 무참히 살해된 것은, 내게 가족과 친척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누군가의 가족이며, 그저 열심히 하루하루의 삶을 살고 있던, 구체적인 한 사람 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世界』, 202311월호에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1402
최근 대문글
- 한성
- 임두만
- 국민주권연대
- 신상철
- 임두만
IP : 122.167.4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80801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540410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61560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523640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86856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6417
5
25
04-03 20:17
131574
윤석열 퇴진과 새로운 민주정부 수립 한성 61
0
0
04-16 09:41
131573
제2의 탄핵 대통령 위기 윤석열 대통령, 돌파구는 있... 임두만 89
0
0
04-15 07:49
131572
출구조사와 개표현장은 왜 다른가? 시골목사 58
0
0
04-13 08:16
131571
22대 국회의원 총선거 평가와 전망 국민주권연대 192
0
0
04-12 09:15
131570
[신상철TV] 출구조사와 격차가 크다? 반드시 정밀 검... 신상철 225
0
0
04-11 11:14
131569
[22대 총선 총평] 민주당 압승, 尹 정권에 혹독한 민... 임두만 203
0
0
04-11 08:46
131568
동해상에 나타난 경이로운 플라즈마 현상 한호석 337
0
0
04-08 13:42
131567
Shoah에서 Nakbah로, 세계에 대한 책임 ⑤ 김종익 281
0
0
04-08 09:08
131566
[신상철TV] [4.10총선] 범민주.개혁.진보 진영 총선 ... 신상철 408
0
0
04-04 11:52
131565
성의 권력으로부터의 자유, 권윤지의 혁명 kenosis 47
0
0
04-04 04:34
131564
Shoah에서 Nakbah로, 세계에 대한 책임 ④ 김종익 400
0
0
04-03 13:10
131563
“국정원 불법사찰에 군 정보기관까지 동원” 사람일보 413
0
0
04-03 13:05
131562
[만평] 항거 권총찬 458
0
0
04-02 12:27
131561
현장 의사들, 대통령 담화에 더 격앙...의협 회장 당... 임두만 442
0
0
04-02 09:00
131560
악마는 구호에만 있고, 천사는 디테일에 있다.(권윤지... kenosis 33
0
0
04-02 06:20
131559
이번 총선은 세계관의 충돌로 볼 수 있는 ‘주류 교체... 박한표 468
0
0
04-01 10:40
131558
총선 변수: 세대별 인구 비율과 조국혁신당의 지지율 김형구 467
0
0
04-01 08:57
131557
소나무밭 사이로 강물은 흐르고 kenosis 46
0
0
03-30 01:16
131556
Shoah(유태인 학살)에서 Nakbah(팔레스타인인 실향... 김종익 521
0
0
03-29 08:49
131555
[신상철TV] 볼티모어 다리 사고, 우리나라 대교는? 신상철 566
0
0
03-28 11:19
131554
조국은 다음 외신기자회견 때는 kenosis 41
0
0
03-28 09:49
131553
[조찬옥 칼럼] 4.10 총선 통해 통제받지 않는 검찰 권... 조찬옥 560
0
0
03-28 08:00
131552
안면홍조, 공황장애, 말더듬, 시선공포, 대인공포로 ... whishshsh 39
0
0
03-28 02:27
131551
[만평] 그녀를 믿지 마세요 권총찬 602
0
0
03-27 14:00
131550
변희재 kenosis 48
0
0
03-26 14:11
131549
Shoah(유태인 학살)에서 Nakbah(팔레스타인인 실향... 김종익 603
0
0
03-26 09:31
131548
이재명의 천명(天命) kenosis 51
0
0
03-26 09:13
131547
29동성(異口同聲) 이심전심, 소나무당 kenosis 41
0
0
03-26 05:02
131546
이낙연·이준석 고전, 이낙연19% 민형배63%...이준석2... 임두만 658
0
0
03-25 09:24
131545
만약 윤석열과 싸우겠다는 사람이 kenosis 47
0
0
03-24 06:46
131544
내가 송영길의 소나무당에 투표하는 이유 (1) kenosis 49
0
0
03-24 04:34
131543
문재인의 십자가를 지고 가는 조국 (3) kenosis 67
0
0
03-23 01:54
131542
[만평]퍼니셔 권총찬 727
0
0
03-22 15:16
131541
식민과 분단 청산하는 국회를 요구한다 박해전 711
0
0
03-22 09:38
131540
Shoah(유태인 학살)에서 Nakbah(팔레스타인인 실향... 김종익 713
0
0
03-22 09:03
131539
미안해 소년공, 홧김에 한번 그려 봤어, kenosis 41
0
0
03-22 02:14
131538
[여론조사 분석] 민심의 현주소는 조국 돌풍 대 민주... 임두만 746
0
0
03-21 11:05
131537
우리가 강간문화의 추종자인가? kenosis 51
0
0
03-21 01:56
131536
[신상철TV] [의료대란] 병원전산 전문가가 본 2024 의... 신상철 761
0
0
03-20 10:07
131535
[시론] 문화인 사장과 정치인 사장, 전직 MBC 사장들... 임두만 745
0
0
03-20 08:43
131534
[국정농단] 김건희가 대통령인 이유 kenosis 55
0
0
03-20 06:38
131533
[만평] 악마전 권총찬 796
0
0
03-19 09:52
131532
페미니스트 경제학․생태 경제학의 시각 김종익 808
0
0
03-18 10:39
131531
좌희재 우영희, 소나무당과 송영길의 비상(飛翔) (1) kenosis 64
0
0
03-18 02:59
131530
[청담동 술자리] 법무부 한동훈 알리바이 제출 불가 ... kenosis 37
0
0
03-18 00:42
131529
김건희 주가조작, 동부증권 53만주 은폐한 윤석열 kenosis 42
0
0
03-18 00:18
131528
K형 도대체 뉴탐사 한테 왜 그랬어요? kenosis 42
0
0
03-16 14:05
131527
소나무당, 진정한 파이터 정당 (1) kenosis 51
0
0
03-15 02:20
131526
[칼럼] 스탈린그라드 전투의 히틀러와 의대증원 전투... 임두만 918
0
0
03-14 19:37
131525
[칼럼] 정부가 전공의와 의대생을 이길 수 없는 3가지... 신상철 961
0
0
03-14 08:14
131524
첼리스트 체아씨 이제 진실의 무대에 서셔야 합니다. kenosis 48
0
0
03-14 02:28
131523
첼리스트를 리플리증후군 환자로 몰아가는 이제일 변... kenosis 40
0
0
03-14 02:04
131522
아 그렇구나 이제일이 개국본 일을 보고 있다고… kenosis 51
0
0
03-14 00:39
131521
삼년은 너무 길다. 윤석열 탄핵사유 kenosis 45
0
0
03-13 23:27
131520
[청담동 술자리 2차공판]한동훈 알리바이 입증 포기 kenosis 31
0
0
03-13 22:33
131519
총선 예측 4가지 지표 kenosis 71
0
0
03-12 06:10
131518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근혜 측근의 공천거래 녹취파일 (1) kenosis 74
0
0
03-11 21:48
131517
개표참관 요령, 투표함 봉인 스티거 이상이 있을 때 ... 시골목사 57
0
0
03-11 11:41
131516
학익진(鶴翼陣)의 진영을 허물고 있는 자들은 누구인... kenosis 62
0
0
03-09 16:52
131515
[현직 의사에게 듣는다 4] 尹 중대본 회의 발언에 대... 임두만 1118
0
0
03-08 09:23
131514
오늘은 진실이 승리한 날이다. kenosis 60
0
0
03-07 17:40
131513
[칼럼] 조국혁신당의 ‘돌풍 원인’은 국민의 ‘검찰... 윤재만 1150
0
0
03-07 08:40
131512
[신상철TV] 2024 의료대란 CASE STUDY 신상철 1124
0
0
03-06 12:27
131511
[현직 의사에게 듣는다 3] “의료파국이 뻔한 정부의 ... 임두만 1127
0
0
03-06 09:00
131510
어느 첼리스트의 고백 - 내가 첼로를 못하는 이유 - kenosis 70
0
0
03-05 06:01
131509
리더를 평가할 때 함께 보아야 할 것 박한표 1194
0
0
03-04 09:00
131508
[만평] 건국 권총찬 1200
0
0
03-04 08:34
131507
“조국,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되면 안돼!” kenosis 77
0
0
03-02 10:18
131506
윤석열의 그린벨트 해제는 장모님을 위한 선물인가? kenosis 71
0
0
03-02 03:13
131505
1조 원대 헌인마을 게이트 검은장부 발견 kenosis 1383
0
0
02-29 03:39
131504
선생님들이 보셨을 땐 노무현 사위 잘하고 있는 거 같... whishshsh 91
0
0
02-28 23:43
131503
[신상철TV] 2024 의료대란, 증원만이 해법인가? 신상철 1392
0
0
02-28 11:36
131502
[만평] 구타유발자들 권총찬 1514
0
0
02-27 10:15
131501
‘의사수 부족’이라는 페이크...사실상 지방은 환자... 안성훈 1458
0
0
02-27 09:29
131500
혁명(운명을 바꾸는 일)은 일정한 세월이 흘러야 믿음... 박한표 1417
0
0
02-26 12:08
131499
사자가 악어를 산채로 잡아 먹다. kenosis 120
0
0
02-25 17:02
131498
총선 D-49 여야 지지율 팽팽...투표의향 與 우세 승리... 임두만 1543
0
0
02-23 09:12
131497
“의대교육 질 저하 없다? 우리 병원 와보라” 캐나다... 청년의사 1523
0
0
02-22 10:12
131496
[만평] 끔찍한 가족 권총찬 1568
0
0
02-21 13:18
131495
[신상철TV] 2024 의료대란 원인진단 집중해부 신상철 1525
0
0
02-21 13:13
131494
문재인이 참회해야 하는 이유 kenosis 1619
0
0
02-21 08:10
131493
이강인과 국가적 정신질환 kenosis 127
0
0
02-20 09:39
131492
윤석열과 신천지의 연결고리들, 이세창과 이영수 kenosis 107
0
0
02-20 03:39
131491
왜 ‘바람’이 ‘바라봄’과 연결될까? (1) 박한표 1589
0
0
02-19 13:06
131490
尹 직무수행평가, 긍정 33% 부정 58%...정당지지 國 3... 임두만 1558
0
0
02-19 08:57
131489
Reset 조국(祖國) (3) kenosis 139
0
0
02-17 06:10
131488
[만평]한국의봄 권총찬 1701
0
0
02-16 09:35
131487
우리는 지금 인간의 정의가 도전 받으며, 인간 다움을... 박한표 1651
0
0
02-16 08:55
131486
[두꺼비의 노변정담] 군인과 검사, 그리고 정치 두꺼비 1636
0
0
02-15 09:28
131485
[신상철TV] 4월총선 지각변동, 개혁신당 · 조국신당 ... 신상철 1592
0
0
02-14 11:08
131484
물극즉반(物極必反): ‘어떤 일이든 극에 달해야 반전... 박한표 1593
0
0
02-13 09:04
131483
문재인의 참회록 kenosis 132
0
0
02-10 15:26
131482
우리는 분노한다. kenosis 107
0
0
02-10 05:18
131481
‘디올백’을 ‘파우치’로 만든 KBS...‘죄송’소리 ... 임두만 1726
0
0
02-08 15:11
131480
[신상철TV] 김경율 사퇴의 배경-J. 앙투아네트의 저주... 신상철 1719
0
0
02-07 12:40
131479
꽃, 비싼게 꽃이다. kenosis 99
0
0
02-07 08:27
131478
이재명의 결단은 촛불의 점화(點火)이다. kenosis 121
0
0
02-05 15:06
131477
정당 지지도, 민주당 35% 국민의힘 34%...이낙연·이... 임두만 1691
0
0
02-05 14:29
131476
檢, ‘디올백‘’건넨 최 목사, ‘주거침입’ 수사 착... 임두만 1655
0
0
02-02 16:29
131475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④ 김종익 1682
0
0
02-02 15:28
131474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맹세 지켜라 kenosis 127
0
0
02-01 05:53
131473
[신상철TV] [尹·韓갈등?] 본질은 김건희 특검 신상철 1671
0
0
01-31 11:01
131472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③ 김종익 1676
0
0
01-30 09:00
131471
[전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인터뷰 : 한반도 위기... 한겨레 1713
0
0
01-29 09:52
131470
윤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 31% 부정평가 63%...부정... 임두만 1647
0
0
01-29 09:02
131469
진보의 균열과 진보대연합의 마지막 기회 kenosis 123
0
0
01-28 09:46
131468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② 김종익 1687
0
0
01-26 08:01
131467
민주당의 좁쌀정치와 그 대안 kenosis 1691
0
0
01-25 06:36
131466
[신상철TV] [용산 vs HDH] 충돌? 짜고 치는 고스톱 신상철 1713
0
0
01-24 13:23
131465
[데스크에서] 尹-韓 대립, ‘짜고치기’ 일 것... 성... 임두만 1766
0
0
01-23 08:59
12345678910 ..114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