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번호 130570  글쓴이 이정랑  조회 312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1-9-17 08:07 대문 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WWW.SURPRISE.OR.KR / 이정랑 / 2021-09-17)


【백거이 白居易】 문학 창작을 평생의 보람으로!

장한가(長恨歌)를 비롯한 작품의 수만 무려 3,840여 편.

백거이(白居易-772~846)는 중국 당(唐)나라, 출신으로 문학 창작을 삶의 보람으로 여겼다. 그가 지은 작품의 수는 대략 3,840편이라고 하는데, 문학 작가의 작품의 수가 크게, 증가한 중당시대라 하더라도 이같이 많은 작품을 창작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더구나 그의 작품은 형식이 다양하여 시가에서부터 산문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학 형식을 망라했다.

백거이는 문학으로써 정치이념을 표현하고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여 실제 행동에 옮기도록 하는 것을 문학 활동의 목적으로 삼았다. 백거이는 800년 29세 때 최연소로 진사에 급제해 여러 관직을 거쳤으며, 75세의 나이로 생애를 마감했다.

자는 낙천(樂天), 호는 향산거사(香山居士), 시호는 문(文). 허난성(河南省) 신정현(新鄭縣) 사람이다.

중당시대에는 과거제도가 효과를 거두어 그 시험에 통과한 진사 출신의 신 관료집단이 진출하여 구 문벌을 압도했는데, 백거이가 이 시기에 태어난 것은 그로서는 행운이었다.

백거이는 800년 29세 때 최연소로 진사에 급제했다. 이어서 서판발췌과(書判拔萃科)•재식겸무명어체용과(才識兼茂明於體用科)에 연속 합격했다. 그 재능을 인정받아 한림학사(翰林學士)•좌습유(左拾遺) 등의 좋은 직위에 발탁되었다. 『신악부(新樂府)』•『진중음(秦中吟)』 같은 풍류시와 『한림제고(翰林制誥)』처럼 이상에 불타 정열을 쏟은 작품을 창작한 것도 이때였다.

808년 37세 되던 해에 부인 양씨(楊氏)와 결혼했다. 당 현종과 양귀비의 사랑을 노래한 장편 시 『장한가(長恨歌)』에는 부인에 대한 작자의 사랑이 잘 반영되어 있다.

811년 모친상을 지내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갔던 그는 814년 다시 장안(長安)으로 돌아왔으나, 태자좌찬선대부(太子左贊善大夫)라는 한직밖에 얻지 못했다. 게다가 그 이듬해에 발생한 재상 무원형(武元衡) 암살사건에 관하여 직언을 하다가 조정의 분노를, 사 강주사마로 좌천되었다.

이 사건은 백거이가 관계에 입문한 이래 처음 겪은 좌절이었으며, 또 그의 시심(詩心)을 ‘한적’•‘감상’으로 향하게 한 계기가 되었다. 820년 헌종(憲宗)이 죽고 목종(穆宗)이 즉위하자 백거이는 낭중(郎中)이 되어 중앙으로 복귀했고, 이어 중서사인(中書舍人)의 직책에 올라 조칙(詔勅) 제작의 임무를 맡게 되었다.

그는 이 같은 천자의 배려에 감격하여 국가의 이념을 천명하는 데 진력했다. 822년 이후 항저우자사(杭州刺史)•쑤저우자사(蘇州刺史)를 역임했다. 뤄양(洛陽)으로 돌아온 뒤에는 비서감(秘書監)•형부시랑(刑部侍郎)•하남윤(河南尹) 등의 고위직과 태자빈객분사(太子賓客分司)•태자소부분사(太子少傅分司)와 같은 경로직(敬老職)을 거쳤으며, 842년 형부상서(刑部尙書)를 끝으로 관직에서 은퇴했다.

한림학사 시절의 동료 5명은 모두 재상이 되었으나 백거이는 스스로 ‘어옹(漁翁)’이라 칭하며 만족해했다. 이같은 성실하고 신중한 태도로 인해 그는 정계의 격심한 당쟁에 휘말린 적이 없었다.

백거이는 문학 창작을 삶의 보람으로 여겼다. 그가 지은 작품의 수는 대략 3,840편이라고 하는데, 문학 작가와 작품의 수가 크게, 증가한 중당시대라 하더라도 이같이 많은 작품을 창작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더구나 그의 작품은 형식이 다양하여 고체시(古體詩)•금체시(今體詩:율시)•악부(樂府)•가행•부(賦)의 시가에서부터, 지명(誌銘)•제문(祭文)•찬(贊)•기(記)•게(偈)•서(序)•제고(制誥)•조칙(詔勅)•주장(奏狀)•책(策)•판(判)•서간(書簡)의 산문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문학 형식을 망라했다.

또 그는 훌륭한 친구를 많이 사귀었는데, 친구들과 서로 주고 받은 시문에는 친애의 정이 물씬 배어 있다. 특히 원진(元稹) 및 유우석(劉禹錫)과의 사이에 오간 글을 모은 『원백창화집(元白唱和集)』과 『유백창화집(劉白唱和集)』은 중당시대의 문단을 화려하게 장식한 우정의 결실이라 일컬어진다.

그의 여러 작품 가운데에는 정치이념을 주장한 것도 있고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 것도 있는데, 모두 평담한 언어로 알기 쉽게 표현되었으며, 시에 봉급의 액수까지 언급하는 등 매우 당당했다

대문에 평이하고 속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그것은 비상한 노력과 식견에 의해서 달성한 것이었다. 그는 1편의 시가 완성될 때마다 노파에게 읽어주고 어려워하는 곳을 찾아 고치기까지 할 정도로 퇴고(推敲)를 열심히 했다. 백거이가 자신의 시문에 일상어를 유효적절하게 구사한 것도, 그의 표현을 간명하게 한 큰 이유 중의 하나이다.

그가 일상어를 사용한 것은 구어문학(口語文學)을 추구했기 때문이 아니다. 문언(文言)의 전통을 이어받으면서도 구어를 자신의 언어 속에서 활용하려 했을 따름이었다. 또 그는 어휘를 매우 신중하게 선택했다. 고금문학(古今文學)에 나타난 어휘를 천지(天地)•산천(山川)•인사(人事)조수(鳥獸)•초목(草木)에 이르기까지 1,870개 부문으로 분류하여 『백씨육첩(白氏六帖)』 30권을 펴냈다. 이 책을 통해 그가 어휘를 선택하고 그 의미를 확인하는 데 얼마나 많은, 노력을 들였는지 알 수 있다.

이백(李白)•두보(杜甫)•한유(韓愈) 등 백거이와 이름을 나란히 하는 시인의 작품에는 송대 이래 많은 주석서가 있는 데 반해, 『백씨문집(白氏文集)』에는 그러한 주석서가 없는 것 또한 특기할 만하다.

종래의 주석서는 난해한 말에 관한 출전을 찾아내 설명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었으나, 백거이의 작품에는 이러한 주석서가 필요 없었다.

백거이는 문학을 2가지의 차원에서 이해했다. 그는 초기에 왕자(王者)의 정치이념은 문학에, 의해서 표현되는 것이며 동시에 그것이 위정자를 움직이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한 생각은 이상에 불타던 젊은 시절의 작품에 잘 나타나 있다.

그는 『신악부서(新樂府序)』에서“글은 임금•신하•백성•만물을 위해 짓는 것이지 글을 위해 짓는 것이 아니다”라고 선언했다. 글을 쓰는 사람은 본래 천하의 정치에 책임을 져야 하고, 그 작품은 백성의 뜻을 군주에게 전달함과 동시에 정치의 옳고 그름을 풍유(諷諭)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시경(詩經)』이야말로 이 같은 문학의 본질을 잘 나타낸 작품이며, 후세 특히 육조(六朝) 이후의 문학은 기교만을 중시한 나머지 본래의 이념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그의 이러한 주장은 809년에 완성된 통렬한 풍유시 『신악부』 50편을 비롯하여 『백씨문집』에 수록된 100분야에 대한 판(判)‘과 75편의 ’책(策)‘, 200편의 『한림제고』, 233편의 『중서제고(中書制誥)』 등에 잘 나타나 있다. 백거이가 지은 ’조(詔)‘•’칙(勅)‘•’제(制)‘•’고(誥)’ 등은 한림학사들에게 『육전(六典)』 보다도 더 존중받았다. 『육전』은 칙명에 의해 편찬된 것으로 당대 관계에서 최고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당시 글을 짓는 궁극적인 목적은 천자 대신 천자의 세계관과 이념을 그에 걸맞는 전아(典雅)한 문장으로 표현하는 것이었고, 조•칙•제•고 등은 그 주요한 서술형식이었다.

칙명을 받아 그러한 글을 짓기 위해서는 정확한 식견과 웅장한 필치를 지녀야 했다. 뛰어난 작가는 ‘대수필(大手筆)’이라 하여 커다란 영예를 부여받았는데, 백거이는 그중 한 사람이었다.

백거이는 문학으로써 정치이념을 표현하고 독자의 감정에 호소하여 실제 행동에 옮기도록 하는 것을 문학 활동의 목적으로 삼았다. 그러나 815년 광주 사마로의 좌천과 목종의 죽음은 그에게 큰 좌절을 안겨주었으며, 이를 계기로 정치 문학으로부터 탈피하여 인생의 문학을 추구하게 되었다.

장경(長慶) 4년(824) 목종이 죽은 후 얼마 되지 않아 친구 원진에 의해 『백씨장경집(白氏長慶集)』 50권이 편찬되었다. 당시 백거이의 나이는 53세였으며 ‘장경’은 목종의 죽음과 동시에 새로이 바뀐 연호였다. 따라서 『백씨장경집』은 죽은 천자의 후한 대접을 그리워함과 동시에 자신의 인생에서 새로운 전환점을 기념하는 것이었다. 그로부터 10년 후인 835년 백거이는 60권본의 『백씨문집』을 강주 동림사(東林寺)에 봉납했고, 이듬해 65권본을 뤄양의 성선사(聖善寺)에, 3년 후 67권본을 쑤저우의 남선사(南禪寺)에 봉납했다.

842년 이전의 50권 이외에 ‘후집(後集)’ 20권을 정리하고, 이어서 845년 5권의 ‘속후집(續後集)’을 편찬함으로써 합계 75권의 ‘대집(大集)’을 완성했다. 846년 8월, 75세의 나이로 생애를 마감했다.

다음은 백거이의 풍유시(諷諭詩)로 망국의 사치풍조와 부패 타락상을 고발한 ‘진중음(秦中吟)’ 10수 중 한편이다.

-호화저택을 슬퍼하노라-

누구 집이 제일 좋나, 대로변 붉은 대문들.
안에 고대광실 즐비하고 바깥은 높다란 담장
예닐곱 넓은 집채 줄줄이 이어졌다.
한 채에 백만금, 푸른 연기 솟아오르네.
주인장 이곳에서 편히 지내며
십 년 동안 고관대작 지내었노라.
주방에는 고기 썩는 냄새 코를 찌르고
창고에는 돈 꾸러미 묶은 줄 썩는다.

어찌 가난한 친척 없으리오만
그들의 배고픔을 외면하는가?
어찌 제 한 몸만 떠받들면서
천년 동안 혼자만 잘살려고 하는가?
그대 보지 못했는가?
그 옛날 으리으리했던 마수(馬燧)의 집도
이제는 봉성원(奉誠園) 빈 뜰이 되어버린 것을.

사람 사는 세상에는 늘 부의 편중이 있고 이런 호화주택들로 그 양상이 잘 드러나기 마련이다. 기회 있을 때마다 사회에 부를 환원하는 부자도 있지만 제 한 몸만 아는 부자들도 많다. 예나 지금이나 부의 형성 과정에는 모종 흠결이나 문제가 있기 쉽고, 권력과 돈이 서로 몰리는 현상은 아무리 투명한 정치를 내세우고 있는 오늘날에도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위의 시에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사람 역시 10년 동안 고위 직책을 지내고 있는 관료이며 부정축재를 하여 고대광실을 짓고 산다. 저택 규모에 어울리는 온갖 풍요를 누리지만 가난한 친인척에게조차도 인색하며, 고기와 돈꿰미 줄이 썩어가는 가운데 제 한 몸만 떠받들며 천 년을 기약한다. 하지만 시인은 끝의 두 구에서 보듯, 그런 부는 영원하지 않다고 경종을 울린다. ‘마가댁(馬家宅)’처럼 부자가 졸지에 망해버리는 사례는 오늘날의 우리 주변에서도 심심찮게 목격되는 바 아니겠는가?

청나라 사람 장남산(張南山)은 백거이를 추모하며, 다음과 같이 읊고 있다.

널리 대시인들이 교화주로 추대하고
지극한 백성 사랑 지금까지 전해진다.
편안한 마음으로 하늘의 뜻 즐기니
백낙천이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구나.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칼럼리스트)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0570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권총찬
- 강진욱
- 아이엠피터
IP : 247.111.9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24649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80662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5086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60380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21053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245
5
25
04-03 20:17
130596
[신상철TV] [민초강론-12] 천안함 10년 재판 판결문 ... 신상철 35
0
0
10-14 10:41
130595
위기를 기회로? 이재명 후보, 지사 사퇴 없이 국감 출... 아이엠피터 132
0
0
10-13 13:22
130594
[만평] 喪盜 권총찬 145
0
0
10-13 09:31
130593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8 강진욱 93
0
0
10-12 09:18
130592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이 넘어야 할 깊은 골과 높은 ... (1) 아이엠피터 133
0
0
10-12 09:12
130591
‘백신 패스’는 전제주의(專制主義)를 위한 사회 통... 시골목사 347
0
0
10-09 17:58
130590
김웅이 말한 ‘우리’의 정체를 밝힌 박주민 kenosis 81
0
0
10-09 13:47
1305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2 김종익 135
0
0
10-08 09:57
130588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활약할 기회를 얻지 못한 ... 이정랑 210
0
0
10-08 08:33
130587
고발 사주 녹취록, 김웅이 말한 ‘우리’는 누구? 아이엠피터 146
0
0
10-07 08:47
130586
[신상철TV] [민초강론-11]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의 개... 신상철 106
0
0
10-06 09:45
130585
‘王석열’을 보는 복잡한 심정 강기석 202
0
0
10-05 08:54
130584
[신상철TV] [민초강론-번외편] 대장동 개발배경 핵심 ... 신상철 256
0
0
10-01 08:55
130583
한자를 모르는 기자가 기사를 쓰면 벌어지는 일 아이엠피터 250
0
0
09-30 11:29
130582
[데스크의 窓] 윤석열 법률팀 윤기중 씨 주택거래 해... 임두만 170
0
0
09-30 09:29
13058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7 강진욱 155
0
0
09-29 08:15
130580
50억의 퇴직금 혹은 정치자금? 권종상 207
0
0
09-28 10:14
130579
[신상철TV][민초강론-10] 좌초, 좌초함선의 사례들 신상철 156
0
0
09-27 11:23
130578
곽상도 의원이 문 대통령 아들을 공격하며 했던 말들 아이엠피터 241
0
0
09-27 08:43
130577
春,夏,秋,冬,은 무엇을 가리키는가? 보구자와 93
0
0
09-24 14:52
130576
CN-235기의 동영상 캡춰본 세월호 위치 상이 아지아범 66
0
0
09-24 11:49
130575
[신상철TV] [민초강론-09] 최초상황일지 누가 제보했... 신상철 158
0
0
09-24 09:10
130574
마징가 Z 이재명 (1) kenosis 108
0
0
09-24 03:18
130573
‘고발 사주 의혹’ 대신 ‘화천대유’가 점령한 추석... 아이엠피터 237
0
0
09-23 09:17
13057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⑥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131
0
0
09-23 09:15
130571
추석 차례(茶禮), 과연 조상의 음덕(蔭德)을 입는가? 시골목사 98
0
0
09-19 21:3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이정랑 313
0
0
09-17 08:07
13056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김종익 229
0
0
09-16 11:47
130568
[신상철TV] [민초강론-06] 좌초시 선박을 그대로 두어... 신상철 163
0
0
09-16 09:21
130567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윤석열’의 최후... 아이엠피터 381
0
0
09-15 14:47
130565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16 강진욱 315
0
0
09-14 11:18
130564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박지원 게이트’의 치명적 오... 아이엠피터 240
0
0
09-14 09:35
130563
[신상철TV] 국가보안법의 ‘실행자들’ - 국가보안법 ... 신상철 162
0
0
09-14 09:05
13056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⑤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139
0
0
09-13 10:41
130561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이낙연 싸움 속에 주목받... 아이엠피터 228
0
0
09-13 09:41
130560
[해설] 1차 슈퍼위크 끝난 민주당 경선, 호남에서 결... 임두만 182
0
0
09-13 08:30
130559
한강공원 손정민 추모에 황교안님이 참석하셨지요 마파람짱 69
0
0
09-13 04:43
130558
한국의 마타하리 정계요화 조성은 vs 정계요물 박지원 절묘한 캡쳐 148
5
0
09-13 02:43
130557
서강-경희-중대-한양(춤이해)-연대(송가영길)? 어대명~~ 130
10
0
09-13 01:38
130553
승려가 승려살해, 염불보다 잿밥(젯밥X) 800억 126
15
5
09-12 01:29
130550
코로나바이러스, 무엇을 위한 것인가?? 시골목사 90
0
0
09-11 18:50
130546
대통령 집무실이자 관저인 “청와대”라는 이름을 순... 꺾은 붓 70
0
0
09-11 09:24
130545
*등신 자가 진단법* 대박!! 161
15
5
09-11 06:45
130544
(석렬+쥴리) 청와대 대신 깜빵=1식3찬(무료급식) (1) 국민일동 120
20
5
09-11 02:54
130543
장제원의 말 때문에 사면초가에 몰린 ‘윤석열’ 아이엠피터 434
5
5
09-10 13:22
130542
의전원 의대편입없애야 놀았던애들 들어온다 의전원폐지 38
0
0
09-10 10:00
130541
[신상철TV] [민초강론-05] 좌초로 인한 ‘파공’에 대... (1) 신상철 180
0
5
09-10 09:27
130539
윤석열 검찰 쿠데타를 말하다 0042625 51
0
5
09-10 03:16
130538
깡패출현에 국힘당 초상집 분위기~ (1) 일파만파!! 169
20
0
09-10 02:00
130537
외로운 개혁의 깃발 (1) 0042625 47
0
5
09-10 01:38
130524
기존의대에서 정신과분리해야 사이버대로 만들어야 심리로장난쳐 43
0
0
09-09 22:24
130523
심리로장난많이친다 정신과폐지 직업학교 정신과만들... 의전원폐지 34
0
0
09-09 22:16
130521
윤석열이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최악의 실수 세 가지 아이엠피터 306
5
5
09-09 09:22
13052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동양 의술에 불멸의 이름... 이정랑 274
0
0
09-09 09:19
130519
[신상철TV] [민초강론-04] 해도(海圖)를 보면 천안함 ... (7) 신상철 204
0
5
09-09 09:16
130517
조선의 아프간 뺨치는^^ 남녀구분 (2) 관광열차 150
25
5
09-09 03:16
130516
백선엽을 물먹인 군종병 할렐루야~~~~ 122
20
5
09-09 03:09
130515
우리의 위상에 걸맞는 언론이 필요하다 권종상 209
0
5
09-08 10:27
130514
유튜브 ‘가세연’ 운영진들은 왜 경찰에 체포됐나? 아이엠피터 226
0
5
09-08 08:49
130513
로스트아크 제작자가 친일파이다 박형국 48
5
5
09-08 07:43
130512
그알갤 개통되네요 해당 사이트에 이상이 있었나봐용 마파람짱 69
0
0
09-08 07:31
130511
미녀첩보원 크리스 미인계 미혹되지 130
15
5
09-08 00:24
130510
어린 자녀들에게 평생 잊지 못할 산교육 한 번 시켜보... 꺾은 붓 55
0
0
09-07 16:46
130509
두억시니 눈깔 (3) 꺾은 붓 85
0
0
09-07 16:33
130508
[신상철TV] [민초강론 번외편] 尹, ‘고발사주’ 논란... 신상철 211
0
5
09-07 14:28
130507
윤석렬의 고발 사주에 붙여 치명적 일격~ 일급 저격수 115
20
5
09-07 13:22
130506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검사… “윤석열의 진짜 오른... 아이엠피터 242
10
5
09-07 09:01
130505
[이정랑의 고전소통]출기불추(出其不趨) 추기불의(趨... 이정랑 282
0
0
09-07 08:18
130504
탐욕의 먹사들에대한 글만 봐도 위대한 대한민국 현... (1) 직서리 65
10
0
09-07 06:23
130503
합조단의 TOD 뽀삽질, 그 네 번째 이야기 (1) 正추구 97
0
20
09-06 22:35
130501
우리 세대는 자랑스러운 세대인가? 촌사람 48
0
0
09-06 12:02
130500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 asd 33
0
0
09-06 11:03
130499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1차 슈퍼위... 아이엠피터 249
0
0
09-06 10:33
130498
야권 대선주자 지지율 지각변동… 홍준표, 윤석열 누... 임두만 195
0
5
09-06 09:16
130497
현장취재: "개판오분전" 심층취재 113
30
5
09-06 07:03
130496
(여자친구)조폭형님의 자랑은?? 책상선 116
30
5
09-06 00:36
130491
광주: 이재명 44.8 vs 이낙연 35.0 (1) 대선 끝났어! 142
30
5
09-05 03:36
130487
[신상철TV] [민초강론-03] 해군 작전상황도에 기록된 ... 신상철 2004
5
5
09-04 08:41
130485
[신상철TV] [민초강론-02] 천안함 항해당직사관 “좌... 신상철 215
0
5
09-03 10:50
130484
‘똥별’의 조건 강기석 253
0
5
09-03 09:37
130483
허무맹랑한 윤석열 죽이기....김웅! 사실무근... YK 67
0
0
09-03 08:43
130480
윤석열·홍준표, 필리핀 대통령 ‘비하’ 발언… 외교... 아이엠피터 215
0
5
09-02 09:20
130479
"개님들에게..." 훌륭한 분들 125
25
5
09-02 08:36
130478
[신상철TV] [민초강론-01] 좌초로 선체가 반파될 수 ... 신상철 154
0
5
09-02 08:26
130477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후퇴를 전진의 발판으로 ... 이정랑 254
0
0
09-02 08:23
130476
반문 김형석 교수 102세에 한방 맞았네~ 만수무강파 120
25
5
09-02 07:17
130472
코로나19종식 범시민대책위가 애국시민들에게 알림!! 시골목사 59
5
0
09-01 15:48
13047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5 강진욱 197
0
5
09-01 10:40
130470
[신상철TV] 한국 해군 초계함 운용에 대한 정보공개 ... 신상철 158
0
5
09-01 10:07
130468
‘부자감세’ 이게 최선입니까? 민주당, 확실해요? 아이엠피터 155
0
5
09-01 09:10
130467
대박 좋아하시는 분들 여기 클릭!! 진짜 대박! 128
25
5
09-01 01:46
130465
최재형 마누라 전라도 엄청날뛴다 전라도로 싸대기를 최재형 66
0
0
08-31 18:53
130464
[신상철TV] 해군 ‘다이빙벨’ 통상 훈련에 사용했다 신상철 167
0
5
08-31 10:03
130463
보수진영 후보적합도, 홍준표 21.7%로 윤석열 25.9%와... (1) 임두만 184
0
5
08-31 08:54
130462
재판때 현금박치기 3천~ 적나라한공개 208
25
5
08-31 06:56
130461
아버지 유언에 삼형제가 밭갈아 금덩어리 금속탐지기 117
25
5
08-31 06:47
130460
최재형 고향 경남진해 pk이다 차차기 경상도 45
0
0
08-30 22:43
130459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69
0
0
08-30 15:18
130458
[만평] 空蒐徒 권총찬 209
5
5
08-30 14:00
130457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3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66
5
0
08-30 12:26
130456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2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57
0
0
08-30 12:21
130455
미국, 폭탄테러 의심 차량 공습… 목격자, “어린이 6... 김원식 173
0
5
08-30 10:06
130454
격리 중인 ‘아프간 소녀’를 망원렌즈로 촬영한 기자 아이엠피터 250
5
5
08-30 09:05
130453
정은경 질병청장에게 보내는 1차 공개질의서 !! 시골목사 62
0
0
08-30 08:41
130451
쉬어가는 페이지: 멍청한 군상들... 절찬리에공개 118
30
5
08-30 03:03
130443
김부선이 추미애에 18원 쐇다!! 여성이여성을 125
20
5
08-29 03:56
130442
새로운 이재명 선거포스터 호남평야 77
15
0
08-29 01:09
130439
인류는 원래 동성연예부터 시작했다 김순신 213
50
5
08-28 14:02
130437
[신상철TV] 국짐 당헌 제74조 이준석, “저거 곧 정리... 신상철 190
0
5
08-28 07:49
130436
[오영수 시] 친정과 시댁 사이 오영수 240
5
5
08-28 07:46
12345678910 ..113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