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번호 130569  글쓴이 김종익  조회 590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1-9-16 11:47 대문 0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21-09-16)

 

모리 사야카
프리랜서 기상 예보관

9월은 가을로 가는 입구다. 추분을 경계로 나날이 밤이 낮보다 길어진다. 가을의 특징을 유머를 듬뿍 담아 표현한 말은 많지만, 그 가운데 대표로 내세울 만한 말이 “여자 마음과 가을 하늘, 남자 마음과 가을 하늘”이라는 짝을 이룬 말이리라. 남녀 어느 쪽이 더 변덕스러울까는 분명하지 않지만, “부끄러움과/내 마음과/가을 하늘”이라고 읊은 고바야시 잇사小林一茶 선생은 남자 쪽 손을 들어줬다. “가을날과 딸자식은 주지 않을 듯해도 준다”라는 속담은 가을날은 좀처럼 저물지 않을 듯해도 의외로 빨리 저물고, 소중한 딸자식도 마찬가지로 좀처럼 시집을 보내지 않을 듯해도 순순히 시집을 보낸다는 멋진 표현이다. 그러고 보니 아버지는 나를 애지중지하면 길렀는데, 서른을 넘기자마자 바로 맞선 이야기를 꺼냈다. 이 말과 짝을 이루는 말이 “봄날과 부자富者 친척은 줄 듯하며 안 준다”로, 인색한 부자를 좀처럼 저물지 않는 봄날에 연관시킨다. 이어서 “늦가을에 익은 가지는 며느리에게 먹이자 말라”는 속담이 있는데, 이 속담은 사람에 따라 해석이 전혀 달라지는 듯하다. 어떤 사람은, 늦가을 가지는 몸을 차게 하므로 소중한 며느리에게 먹이는 것은 좋지 않다며, 의미도 마음이 따듯해지는 말을 하고, 어떤 사람은, 늦가을 가지는 맛이 있어 며느리가 먹기에는 과분하다고, 삐딱한 말을 한다.

광활한 세계에서는, 짝을 이루는 정반대의 기후가 동시에 일어나는 일이 있다. 어떤 나라는 비가 너무 많이 내려 골치를 썩이고, 어떤 나라에서는 너무 날씨가 좋아 비명을 지른다. 또한 어떤 마을은 너무 더워 힘들고, 어떤 도시에서는 너무 추워 지쳐 있다. 이번 글에서는 기후에 관한 최신 사건을 ‘짝’을 주제로 정리해 본다.

■ 그치지 않는 비, 내리지 않는 비

지구에 존재하는 수분의 양은 변하지 않기에, 지역에 따라 비의 많고 적음이 존재하는 것은 도리가 없다고 해도, 그 차이가 너무 극단적이다. 이번 여름의 세계를 바라보면,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자연재해가 많이 발생했다.

7월, 장마가 한창일 때 아타미熱海에 산사태로 토석류土石流가 엄습했다. 며칠간 계속 내린 강우량은 400mm를 넘어, 월간 강수량을 훨씬 상회했다. 장마 전선이 불러온 큰비가 산꼭대기로 불법으로 운반해 돋아 올린 흙을 붕괴시켜 죄 없는 사람들이 희생되었다. 그리고 반 달 후, 이번에는 독일과 네덜란드 등지에서 사망자가 170명이 넘는 역사적 홍수가 발생했다. 아무리 평온한 독일의 강이라 해도, 반나절에 두 달 치 강우량이라는 상상 밖의 비는 견딜 수 없었다. 넘쳐난 물은 마을을 집어삼키고, 집도 교량도 파괴해 갔다. 이 큰비의 직접적 원인은 ‘한랭와寒冷渦cold vortex’라는 상공의 저기압이다. 저기압은 통상 제트기류를 따라 이동하는데, 한랭와는 그러한 기류에서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아무런 장애도 받지 않고 정체되어, 악천후를 계속 초래한다.

반대로 아메리카 대륙에서는 비가 내리지 않아, 일찍이 발생한 적이 없는 한발과 산림 재해로 골머리 썩이고 있다. 미국 최대의 인공 호수인 캘리포니아주의 Lake Mead는 사상 최저 수위를 기록하고, 보통은 수중에 숨어 있는 댐 언저리의 흰 광물질 영양분이 드러났다. 이른바 ‘목욕탕 이끼 현상’이 발생했다. 또한 캐나다 서부의 British Columbia주에서는 수백 건의 산불이 발생하여, 그 연기의 상승 기류가 거대한 화재 적란운을 낳았고, 하룻밤에 71만 번이라는 믿을 수 없는 수의 벼락이 쳤다. 또한, 브라질에서는 과거 90년간 최악의 한발이 발생, 불과 한 달 만에 15억 달러의 경제 손실이 난 데 더해, 세계 최대의 이구아수 폭포의 물도 고갈되어, 지금은 볼품조차 없다. 더욱이 멀리 떨어진 시베리아에서는 올해도 삼림 화재가 심각하며, 보다 못한 영화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지원을 신청했지만, 러시아 당국에 의해 거절되었다.

한발과 장마에 의한 홍수는, 제트기류와 관계가 있다. 제트기류란, 국제선이 비행하는 수준의 고도에서 부는, 신칸센과 비슷한 속도의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다. 이 바람이 북반구 하늘에서 남북으로 구불구불 방향을 바꾸어 불면, 凸처럼 불거진 장소에서는 고기압이 버티고 있고, 凹처럼 남으로 움푹 팬 장소에서는 저기압이 쉽게 정체하게 된다. 요 몇 해는 이러한 구불구불한 곡류曲流를 자주 볼 수 있게 되었는데, 이 곡류가 이상 기온을 초래하는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다. 그 배경에 온난화가 초래한 북극해의 얼음 융해가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하는 연구자도 있다.

■ 육지의 고온, 바다의 저온

올여름 마침 제트기류의 凸자에 있었던 북미 서부는, ‘천 년에 한 번’이라는 가차 없는 열파를 만났다. 캐나다 해안에서는, 입이 벌어진 셀 수 없이 많은 홍합의 사체가 발견되었다. 얕은 여울의 물이 고온이 되어, 푹 익어버렸다. 또한 6월 말에는 Lytton이라는 자그마한 마을에서, 사흘 연속해 캐나다 최고 기온의 기록이 경신되고, 최종적으로 49.6℃라는 있을 수 없는 숫자가 기록되었다. 세상에는 Tornado Hunters에 Hurricane Hunters 같은, 우려스러운 기상에 빠진 사람들이 있는데, 개중에는 고온에 초미의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으니, 그러한 마니아는 눈을 반짝거리며 Lytton으로 여행 계획을 짜고 있으리라. 그런데 Lytton은 기록이 경신된 다음 날에 산불이 번져 마을의 90%가 소실되고 말았다. 너무나도 비통한 사건이다.

올해 세계의 육지는 1880년 이후 가장 더운 6월을 경험한 듯하다. 중동의 오만과 UAE에서도 52℃ 가까운 고온이 되어, 캐나다처럼 국내 기록이 깨졌다. 그러나 육지와는 대조적으로, 바다 쪽은 올봄까지 이어진 라니냐 현상의 영향도 있어 비교적 저온으로, 육지와 바다를 합한 지구 전체의 6월 온도는 관측 사상 다섯 번째에 해당하는 고온에 그쳤다.

바다 온도는 앞으로 또한 내려갈지도 모른다. 그런 예상이 나오고 있다. 올가을에 라니냐 현상이 다시 일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라니냐 현상은 페루 앞바다의 해수 온도가 예년보다 낮아지는 현상으로, 통계적으로는, 앞 연도 겨울에 라니냐가 일어나면, 그다음 겨울은 반 정도의 확률로 같은 현상이 이어지거나 재발한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일본은 지난겨울처럼 ‘송구영신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릴지도 모른다. 그렇기는 해도, 요 몇 해 ‘라니냐 = 한파’라는 구도는 무너지기 시작했다는 연구도 있다.

■ 퇴색하는 잠자리, 색이 드는 눈

홍수와 가뭄, 그리고 육지와 바다 온도에 대해 살펴보았는데, 다음은 색에 관한 이야기로 옮겨 보자. 지구상에는 수천 종류의 잠자리가 있는데, 개중에는 날개에 검은 반점을 가진 무리가 있다. 그러나 검은 무늬는 태양광을 흡수하기 때문에, 너무 뜨거우면 날개 조직이 손상을 입으며, 심한 경우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한다.

올해 7월에 발표된 미국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워싱턴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따듯한 지역의 잠자리는 서늘한 지역의 잠자리에 비해, 날개의 검은 반점이 작고, 또한 드문 경향이 있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한 무더운 해에 태어난 잠자리는 서늘한 해에 태어난 잠자리에 비해, 반점이 현저하게 작았다. 말하자면 잠자리는 퇴색으로 온난화에 적응하려고 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재미있는 것이, 이처럼 색이 엷어지는 잠자리는 수컷뿐이라고 한다. 암컷이 응달을 좋아하는 것과 관계가 있을지 모른다고 하지만, 수컷만 겉모습이 바뀌어 간다면 암컷이 파트너를 발견할 수 없어 자손을 남기지 못하게 될 우려도 있다. 게다가 암컷도 역시 앞으로 다른 형태로 변화할지도 몰라, 연구자들은 암수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 정말 잠자리로 인한 골머리는 앞이 보이지 않는다.

퇴색하는 잠자리와는 대조적으로, 얼마 전부터 알프스 빙하는 색이 들고 있다. 빈번하게 눈이 붉게 물들어, 마치 살인 현장의 처참한 광경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 정체는 피가 아니라, 눈 안에 잠재하는 조류藻類가 강한 햇살로부터 몸을 지키기 위해 만들어 낸 적색의 색소라고 한다. 저 아리스토텔레스 시대부터 발견되었는데, 수수께끼가 많아, 과학자를 괴롭히는 현상이었다. 그런데 올해 6월에 프랑스 연구자들이, 그 수수께끼 풀이에 성공했다. 붉은 눈은 대기 중의 CO2 증가 등이 원인으로 근년에 증가하고 있는데, 붉은 눈은 흰 눈보다 태양광을 쉽게 흡수하기 때문에, 눈을 쉽게 녹게 만든다고 한다.

■ 짧아지는 가을, 길어지는 여름

지구의 색은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는 듯하다. 안타깝게도 가을의 단풍은 색이 바래 갈 운명인 모양이다. 붉은색이 흐려질지도 모른다는 연구도 있다. 그 원인은, 기온 상승, 그리고 가을 그 자체의 길이가 짧아지는 데 있다.

중국 과학자가 과거 60년간 북반구의 사계절 일수를 세어 보았더니, 요 몇 해는 여름이 17일 늘어난 반면, 가을은 5일 짧아지고 있다고 한다. 지금처럼 기온 상승이 진행되면, 2100년에는 여름이 1년의 반 정도를 차지할지도 모른다고 한다. 상쾌한 가을이 줄어들고, 숨 막힐 듯 더운 여름이 늘어가는 것은 아쉽다. 그런 씁쓸한 기분을 담아, 두 개의 속담을 만들어 보았다. ‘가을날과 남편의 용돈’ ‘여름날과 아내의 비상금’. 변화하는 계절과 애정이 식은 부부에게는 비슷한 점이 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0569
최근 대문글
- 김종익
- 신상철
- 임두만
- 아이엠피터
- 신상철
IP : 122.167.4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28816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84757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5507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64641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25554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4831
5
25
04-03 20:17
130660
‘새로운 자본주의’를 논하다 김종익 9
0
0
12-03 13:59
130659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③ ④ 신상철 39
0
0
12-03 09:56
130658
조국, 다시 이제부터 처음처럼 kenosis 31
0
0
12-02 14:39
130657
윤석열, 오락가락 정치행보에 신진인사‧지지청... 임두만 82
0
0
12-02 09:05
130656
코로나19 펜데믹은 2010년 록펠러 재단에서 계획되었... 시골목사 102
0
0
12-01 22:20
130655
잠적 ‘이준석’ 부산행… 김무성 ‘옥새 파동’ 재연... 아이엠피터 62
0
0
12-01 13:06
130654
질병청은 잘못된 PCR 검사로 매일 수많은 위양성(僞陽... 시골목사 72
0
0
12-01 10:34
130653
[김해 장유소각장 ②] 석유화합물은 열분해 과정을 통... 신상철 87
0
0
12-01 10:03
130652
언론의 뒤틀린 ‘역지사지’ 강기석 130
0
0
11-30 13:47
130651
윤석열, 토크콘서트 65분 지각... 질문 수준은 ‘처참... 아이엠피터 126
0
0
11-30 12:32
130650
[김해 장유소각장 ①] 소각방식 추가 증설은 막차를 ... 신상철 72
0
0
11-30 10:36
13064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3 김종익 140
0
0
11-29 08:52
130648
코로나19 펜데믹은 룩펠러 재단 웹사이트에 2010년에 ... 시골목사 73
0
0
11-27 13:41
130647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말씀 드리게 된 이유 신상철 136
0
0
11-26 15:04
130646
손혜원은 무죄인가? 유죄인가? 아이엠피터 115
0
0
11-26 10:20
130645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② 신상철 142
0
0
11-25 11:56
130644
천안함 침몰사건의 진상규명을 또다시 요구한다. 당당뉴스 180
0
0
11-25 10:00
130643
한 방에 정리 한 ‘윤석열 본부장(본인·부인·장모) ... 아이엠피터 199
0
0
11-24 11:33
130642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① 신상철 131
0
0
11-24 10:47
130641
[분석] 여론조사 윤석열 우위와 구글 트렌드 이재명 ... 임두만 169
0
0
11-23 09:48
130640
머리 단발로 자르고 野 배우자들과 등판한다는 ‘김건... 아이엠피터 216
0
0
11-22 10:52
130639
우리 마을 문화유산이 들어있는 여수역사달력 2022년 ... 편집국 100
0
0
11-22 09:29
130638
2020. 10월 미국식품의약품안전청 발표 백신 부작용 ... 와룡잠호 38
0
0
11-21 11:22
130637
북한 보안 학교 풍류자객 85
0
0
11-21 04:14
130636
북한 보안 학교 풍류자객 66
0
0
11-21 04:14
130635
c8 노무현때 청와대 들어 갔던 강철서신 쎄끼들이 답... 풍류자객 57
0
0
11-21 03:21
130634
풍류자객 풍류자객 27
0
0
11-21 03:15
130633
왜 서구자본주의 국가 및 그 괴뢰들은 3차도 꼭 mRNA ... 와룡잠호 190
0
0
11-20 10:24
130632
[신상철TV] 2007 대선 대참사 데자뷰 신상철 186
0
0
11-19 10:55
130631
[심춘보 칼럼] 이번 대선에서 과거의 김건희가 중요한... 신문고뉴스 253
0
0
11-18 12:28
130630
[칼럼] 기본소득의 본질에 대해 생각해본다 신상철 150
0
0
11-17 11:46
130629
[신상철TV]尹 ‘반듯이’ 의도적이란 빼박 증거나왔다 신상철 155
0
0
11-17 10:05
130628
윤석열·이준석의 ‘아슬아슬한 갈등’… 대선까지 영... 아이엠피터 162
0
0
11-16 07:41
130627
구시대 명망가는 퇴장하라 사람일보 194
0
0
11-15 12:03
130626
<긴급> 윤석열, 한동훈이 지금 방영하는 영화에... 아고라 50대... 370
0
0
11-14 23:58
130625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21 강진욱 314
0
0
11-13 09:25
130624
“윤석열 음해하는 이준석은 원균” 당원소환제 불거... 아이엠피터 378
0
0
11-12 08:28
130623
[이정랑의 고전소통] 난이취지(亂而取之) 이정랑 471
0
0
11-10 09:56
130622
검사들의 쿠데타 강기석 450
0
0
11-09 10:12
130621
SBS여론조사, 이재명-윤석열 오차범위...당선가능성 ... 임두만 341
0
0
11-09 09:09
130620
선대위를 놓고 벌이는 윤석열과 김종인의 ‘동상이몽... 아이엠피터 343
0
0
11-08 09:35
130619
코로나 백신 접종이 인류 최악의 의료사고가 될 것이... 시골목사 237
0
0
11-07 16:53
130618
[신상철TV] 문 대통령 NDC 상향, 온실가스 40% 줄인다... 신상철 288
0
0
11-05 10:00
130617
검언유착사건과 고발사주사건의 스모킹건 kenosis 213
0
0
11-04 23:46
130616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20 강진욱 328
0
0
11-04 12:02
130615
“홍어준표” 썸네일은 누가 만들었나? 아이엠피터 362
0
0
11-03 10:01
130614
실종된 정의를 찾습니다 김용택 389
0
0
11-02 09:24
130613
한사연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 경쟁력 1위… 윤석열... 임두만 353
0
0
11-01 12:36
130612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와 백종원 ‘식당 허가제’... 아이엠피터 545
0
0
10-29 10:23
130611
[신상철TV] 국짐토론 - 아수라말발타! 신상철 529
0
0
10-29 10:20
130610
토리 아빠가 광주에 가려는 까닭 자주통일연구... 383
0
0
10-27 10:10
130609
박정희 참배 野 대권주자들이 꼭 읽어야 할 ‘김재규 ... 아이엠피터 744
0
0
10-26 09:29
130608
이재명, 윤석열 홍준표 등 야권 후보 모두에 앞선 가... 임두만 741
0
0
10-25 13:57
130607
[신상철TV] 순천 자연순환 간담회 결과 보고 1,2 신상철 545
0
0
10-25 09:21
130606
세월호 퍼즐이 쉬운 이유 박형국 397
8
0
10-22 05:26
130605
국민의힘이 국감에서 이재명에 패한 이유 아이엠피터 826
0
0
10-21 12:14
130604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合從과 連橫의 유세를 펼... 이정랑 566
0
0
10-21 09:03
130603
코로나19 진단시약 제조업체에 대한 허가처분 취소소... 시골목사 314
0
0
10-20 14:45
130602
[심춘보 칼럼] 윤석열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이 전두환... 신문고뉴스 510
0
0
10-20 12:47
130601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19 강진욱 514
0
0
10-19 11:19
130600
이재명-홍준표-윤석열, 다자 가상대결 모두 오차범위 ... 임두만 498
0
0
10-18 13:59
130599
추미애가 털어놓은 충격적인 윤석열 징계과정 아이엠피터 554
0
0
10-18 09:40
130598
이재명 이대로는 안된다 kenosis 405
0
0
10-18 07:11
130597
짐승의 표, ‘디지털 ID 2020’, (인체삽입 전자칩 백... 시골목사 540
0
0
10-16 18:29
130596
[신상철TV] [민초강론-12] 천안함 10년 재판 판결문 ... 신상철 520
0
0
10-14 10:41
130595
위기를 기회로? 이재명 후보, 지사 사퇴 없이 국감 출... 아이엠피터 577
0
0
10-13 13:22
130594
[만평] 喪盜 권총찬 638
0
0
10-13 09:31
130593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8 강진욱 537
0
0
10-12 09:18
130592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이 넘어야 할 깊은 골과 높은 ... (1) 아이엠피터 792
0
0
10-12 09:12
130591
‘백신 패스’는 전제주의(專制主義)를 위한 사회 통... 시골목사 772
0
0
10-09 17:58
130590
김웅이 말한 ‘우리’의 정체를 밝힌 박주민 kenosis 444
0
0
10-09 13:47
1305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2 김종익 561
0
0
10-08 09:57
130588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활약할 기회를 얻지 못한 ... 이정랑 647
0
0
10-08 08:33
130587
고발 사주 녹취록, 김웅이 말한 ‘우리’는 누구? 아이엠피터 579
0
0
10-07 08:47
130586
[신상철TV] [민초강론-11]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의 개... 신상철 525
0
0
10-06 09:45
130585
‘王석열’을 보는 복잡한 심정 강기석 673
0
0
10-05 08:54
130584
[신상철TV] [민초강론-번외편] 대장동 개발배경 핵심 ... 신상철 638
0
0
10-01 08:55
130583
한자를 모르는 기자가 기사를 쓰면 벌어지는 일 아이엠피터 678
0
0
09-30 11:29
130582
[데스크의 窓] 윤석열 법률팀 윤기중 씨 주택거래 해... 임두만 552
0
0
09-30 09:29
13058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7 강진욱 519
0
0
09-29 08:15
130580
50억의 퇴직금 혹은 정치자금? 권종상 595
0
0
09-28 10:14
130579
[신상철TV][민초강론-10] 좌초, 좌초함선의 사례들 신상철 522
0
0
09-27 11:23
130578
곽상도 의원이 문 대통령 아들을 공격하며 했던 말들 아이엠피터 614
0
0
09-27 08:43
130577
春,夏,秋,冬,은 무엇을 가리키는가? 보구자와 402
0
0
09-24 14:52
130576
CN-235기의 동영상 캡춰본 세월호 위치 상이 아지아범 399
0
0
09-24 11:49
130575
[신상철TV] [민초강론-09] 최초상황일지 누가 제보했... 신상철 566
0
0
09-24 09:10
130574
마징가 Z 이재명 (1) kenosis 466
0
0
09-24 03:18
130573
‘고발 사주 의혹’ 대신 ‘화천대유’가 점령한 추석... 아이엠피터 607
0
0
09-23 09:17
13057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⑥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584
0
0
09-23 09:15
130571
추석 차례(茶禮), 과연 조상의 음덕(蔭德)을 입는가? 시골목사 418
0
0
09-19 21:30
13057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이정랑 696
0
0
09-17 08:07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김종익 591
0
0
09-16 11:47
130568
[신상철TV] [민초강론-06] 좌초시 선박을 그대로 두어... 신상철 543
0
0
09-16 09:21
130567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윤석열’의 최후... 아이엠피터 756
0
0
09-15 14:47
130565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16 강진욱 820
0
0
09-14 11:18
130564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박지원 게이트’의 치명적 오... 아이엠피터 599
0
0
09-14 09:35
130563
[신상철TV] 국가보안법의 ‘실행자들’ - 국가보안법 ... 신상철 508
0
0
09-14 09:05
13056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⑤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485
0
0
09-13 10:41
130561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이낙연 싸움 속에 주목받... 아이엠피터 593
0
0
09-13 09:41
130560
[해설] 1차 슈퍼위크 끝난 민주당 경선, 호남에서 결... 임두만 549
0
0
09-13 08:30
130559
한강공원 손정민 추모에 황교안님이 참석하셨지요 마파람짱 381
0
0
09-13 04:43
130558
한국의 마타하리 정계요화 조성은 vs 정계요물 박지원 절묘한 캡쳐 508
5
0
09-13 02:43
130550
코로나바이러스, 무엇을 위한 것인가?? 시골목사 384
0
0
09-11 18:50
130546
대통령 집무실이자 관저인 “청와대”라는 이름을 순... 꺾은 붓 369
0
0
09-11 09:24
130543
장제원의 말 때문에 사면초가에 몰린 ‘윤석열’ 아이엠피터 788
5
5
09-10 13:22
130542
의전원 의대편입없애야 놀았던애들 들어온다 의전원폐지 337
0
0
09-10 10:00
130541
[신상철TV] [민초강론-05] 좌초로 인한 ‘파공’에 대... (1) 신상철 556
0
5
09-10 09:27
130539
윤석열 검찰 쿠데타를 말하다 0042625 441
0
5
09-10 03:16
130537
외로운 개혁의 깃발 (1) 0042625 456
0
5
09-10 01:38
130524
기존의대에서 정신과분리해야 사이버대로 만들어야 심리로장난쳐 336
0
0
09-09 22:24
12345678910 ..113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