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바다(海:불로초,불사약)인데,,,,해월(海月) 황여일(黃 汝一)선생의 해월유록(海月遺錄)
  번호 130500  글쓴이 asd  조회 32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1-9-6 11:03 대문 0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바다(海:불로초,불사약)인데,,,,해월(海月) 황여일(黃 汝一)선생의 해월유록(海月遺錄)


https://cafe.naver.com/godnjf12 황여일(黃 汝一)선생의 해월유록(海月遺錄)
http://cafe.daum.net/dkdehd63 황여일(黃 汝一)선생의 해월유록(海月遺錄)
http://cafe.daum.net/guriever. 해월(海月) 황여일(黃 汝一)선생의 해월유록(海月遺錄)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 22장 111편에,


南嶽丈 歸程又宿親家 穩打山水臨 別書奉

남악장 귀정우숙친가 온타산수림 별서봉



십년불견금강면(十年不見金剛面) 금견선생역일산(今見先生亦一山)

어대연하훈실난(語帶烟霞薰室暖) 안여옥설조인한(顔如玉雪照人寒)

사원만폭쟁분방(詞源萬瀑爭奔放) 필세천봉노굴반(筆勢千峯怒屈盤)

가소진황구해고(可笑秦皇求海苦) 봉래지시재인환(蓬萊只是在人寰)



십년(十年)동안 금강(金剛)의 얼굴을 보지 못하였더니,

이제 보니 선생 역시 하나(一)인 산(山)이더라.

말씀을 하시니 연하(烟霞)가 둘리며, 향기가 방안을 가득하고,


얼굴은 마치 옥설(玉雪)같이 희어서 사람을 맑게 비추는 구나.


문장은 근원적으로 만 개의 폭포가 다투어서 빠르게 달아나는 것 같고,


필세(筆勢)는 천 개의 봉우리가 노해서 솟아난 것 같구나!


가히 웃을 일이로다! 진시황제가 (봉래산의) 바다(海:불사약)를 구하였지만,


봉래(蓬萊)란 것이 ,다만 경기 고을(寰)의 사람에게 있구나!



미래(未來)의 하나님 아들이 변화되는 모습을 보고 설명한 글이다.

10년 전의 금강(金剛)의 얼굴과 10년 후의 금강(金剛)의 얼굴 모습이 다르다는 것을 말했다.

10년 전에는 보통 사람과 같았는데 10년 후에는 다르게 변화되었다고 했다.

금강(金剛)이 말을 할 때는, 아름다운 연하(烟霞)가 둘리우고, 방안에는 향기가 가득하고, 그의 얼굴은 옥설(玉雪)

같아서 주위의 사람들은 밝게 비추고, 그의 글은 수많은 폭포가 다투어서 달아나는 것 같고,

그의 글씨는 천봉(千峯)이 노(怒)하여 솟아올라 서려 있는 것 같다고 표현 하였다.



그래서

10년 전의 모습은 인간(人間)의 모습이고, 10년 후의 모습은 그대로 신선(神仙)의 모습인 것이다.

그러면 해월(海月)선생은 누구를 두고 그런 말을 하였는가?

금강(金剛)이란 무엇을 두고 말한 것일까?

사람인가? 그냥 강원도(江原道)에 있는 금강산(金剛山)을 말함인가?

다음 구절을 보면 다 풀리는 것이다.



『가소진황구해고(可笑秦皇求海苦) 봉래지시재인환(蓬萊只是在人寰)』



이 구절은

진시황(秦始皇)이 그토록 구하려고 했던 것이 불사약(不死藥)인데,

이걸 구해 가지고 장생불사(長生不死)하겠다고 서복(徐福,徐市)으로 하여금 동남동녀(童男童女) 수천 명을 이끌고, 우리나라 삼신산(三神山)으로 보냈는데, 기가 막혀 웃을 일이라고 하였다.



그가

말한 삼신산(三神山)은 봉래(蓬萊)산인데,

그 봉래(蓬萊)산이라는 것이 다만

경기 고을(寰)에 있는 사람에게 있다고 하였으니,



그 표현(表現) 또한 얼마나 절묘(絶妙)한가?



우리들의 보통 상식으로는, 삼신산(三神山)이 우리나라의 어느 지명(地名)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해월(海月) 선생은 그것이 지명(地名)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뜻하는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해월(海月)선생은, 그렇게도 사람들이 꿈에도 애타게 찾던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가, 금강(金剛)이고 봉래(蓬萊)라고 하였으며, 또한 바다(海)라고 하였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3권 26장 117편



산림일로숙쟁선(山林一路孰爭先) 자소오생미료연(自笑吾生未了緣)


수간명천조고슬(水澗鳴泉調古瑟) 월단창회열구선(月壇蒼檜列癯仙)


막언필가방유악(莫言畢嫁方遊嶽) 영학휴량영탁선(寧學休粮永托禪)


회수진환진일해(回首塵寰眞一海) 이명갱참기인전(利名坑塹畿人顚)


숲속의 길에서, 누가 끌기에 보니

웃으면서 나는 아직 세상의 인연을 끝내지 못했다 하네.

산골물과 떨어지는 물소리가 하늘의 거문고를 타는 듯 한데,

높다란 언덕 위 푸른 노송나무에 파리한 신선(仙)이 있어

조용히 말을 마치자 또한 산속으로 자적(遊)하는구나.



무사히 신선되는 법(休糧)을 가르치고는, 영원히 선위(禪位)를 맡기는 구나(托禪).

머리를 돌려 티끌 세상을 바라보니,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바다(海:불로초,불사약)인데,

명예와 이익(利名)을 구덩이 속에 묻은 ,그 사람이 도(道)의 근원(顚)이구나.



이 시(詩)를 보면 해월(海月) 선생이 신선(仙)을 만나서, 미래에 대한 말을 듣고 전(傳)하는 말인 것이다.

해월(海月) 선생이 숲속의 길을 지나가다가 누군가 잡아당기기에 보니, 신선(神仙)이라 하였다.

이 신선(神仙)이 하시는 말씀이, 나는 아직 딱하게도 세상(世上)의 인연(因緣)을 끝내지 못했다고 하는 것이다.



그리고는

신선(神仙)이 무사히 휴량(休糧)을 가르치고, 또한 자리를 양위(讓位)하고는 산속 깊이 들어가신다는 것이다.



휴량(休糧)이란

신선(神仙)이 되기 위하여 곡식을 끊는 것을 말하는 것이며, 또한 선가(仙家)에서 벽곡(辟穀)이라고도 한는 것이다.



곡식을 피한다는 말은, 신선(神仙)되기를 바란다는 말인데, 무사히 신선(神仙)되는 방법을 가르치고는,

그 자리를 영원히(永) 선위(禪位)하고 ,깊은 산속에 들어간다 하는 것이다.



산속에 들어간다 함은, 사실은 화천(化天)하신다는 말이다.



이미 해월(海月) 선생은, 하나님께서 산속으로 몸을 피한다는 말이 돌아가신다는 말이라고, 다른 시(詩)에서 풀어 밝힌 바가 있다.



확실하게 신선(神仙)되는 법을 무사히 가를치고 떠난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恨)은 남아 있는 것이다.



그러니 일생(一生) 동안 해야 할 일을 다 끝내지 못하고 떠난다고 하신 것이다.



그러나

그 나머지 일은 그 아들에게 맡가고 돌아가시면서 머리를 돌려 돌아보는데,



경기고을(寰)에 사는 진인(眞人)이신 ,일(一) 즉 태을(太乙)을 바다(海)라고 했던 것이다. *****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 22장 111편에,



가소진황구해고(可笑秦皇求海苦) 봉래지시재인환(蓬萊只是在人寰)



이미 밝힌 바와 같이, 진시황(秦皇)이 그렇게도 찾던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가, 바다(海), 또는 봉래(蓬萊)라고 한 것이다.



또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가, 경기고을(寰)의 한 사람(一:太乙)을 지칭하는 말이라고 밝힌 바가 있는 것이다.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인, 경기고을에 사는 그가,

세상(世上)의 명예(名譽)와 이익(利益)을 모두 땅에 묻어둔 채 초연(超然)하게 지내는 사람인데,

바로 그 사람을 전(顚)이라고 하였다.



이 전(顚)이라고 하는 글자의 뜻을 보면,

근본, 근원, 꼭대기, 목, 고개, 뒤집다, 무너뜨리다, 이러한 뜻인 것이다.



그가

바로 도(道)의 근본(根本)이요,

만물(萬物)의 원(元)이요, *****



모든 것을 뒤집어 무너뜨릴 수 있는 사람이며,

대두목(大頭目)이라는 말이다.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말이며, 모든 것을 그에게 맡기고 하나님은 몸을 피하셨다고 하는 것이다.




《추배도(推背圖)》예언(預言) 제54상(第五四象)에



《推背圖》 第五十四像 丁巳 乾下兌上 夬



讖曰
磊磊落落 殘棋一局
啄息茍安 雖笑亦哭


頌曰
不分牛鼠與牛羊 去毛存鞟尚稱強
寰中自有真龍出 九曲黃河水不黃



경기고을(寰)의 중앙이라는곳(中)에 살고있는(自有), 진룡(眞龍)이 나오게되니(出)

아홉구비(九曲)의 황하강물(黃河水)이, 누렇지가 않구나(不黃) 즉 맑아지눈구나




중국의 정견신문(正見新聞)은 사설에서 이르기를 (2017-11-04 09:21)



《推背圖》中則預言,黃河水變清澈,將有真命天子或聖人降世。



『추배도(推背圖)의 예언(預言)에 ,황하강물(黃河水)이 맑아지면(變清澈)



이는 장차(將) 천명을 받은 천자(真命天子)나 ,혹은 성인(聖人)의 강세(降世)가 있을것(有)』 이라는 의미라고 하였으며



또한 전문가들은 대홍수가 두렵다고 하였다(恐大洪水)



대순전경(大巡典經) 제3장 제자(弟子)의 입도(入道)와 교훈(敎訓) 131절을 보면,

『 하루는 金自賢이 祖母의 葬事를 지내려고 喪輿을 運搬하여 定한 곳으로 向하거늘 上帝 구릿골 앞에 金鑛터를 가리키시며 ‘ 이 곳에 葬事하라’ 하시니 自賢이 듣지 않거늘 가라사대 ‘畵龍千年에 眞龍이 나옴을 모른다’ 하시더라. 』

증산(甑山) 상제께서, 그림 에서만 보던 용(龍)을, 천년(千年)만에 진실로 진룡(眞龍)이 나타나는 것을 사람들이 모른다고 하였다.



추배도《推背圖》 예언(預言) 제15상(第十五象)에



《推背圖》 第十五象 戊寅 離下震上 豐



讖曰:
   天有日月 地有山川

   海內紛紛 父後子前

頌曰:
   戰事中原迄未休 幾人高枕臥金戈

   寰中自有真天子 掃盡群妖見日頭



『경기고을(寰)의 중앙이라는곳(中)에 , 천명을 받은 천자(真天子)가 살고있는데(自有)


많은 무리의 요물(群妖)들을, 비로 쓸어내 버리는(掃盡) 태양인 두목(日頭)을 보게될것이다(見)』



위의 그림을보면 한 아이(小兒)가 비를들고 주위를 쓸어내고 있다




해제


『추배도(推背圖)』는 중국의 유명한 7대 예언서이자 도참(圖讖)서적 중 하나이며, 우리나라의 『정감록』처럼 역대 왕조마다 읽는 것이 엄금되던 책이기도 했다. 그 내용 구성은 도합 60폭의 그림이 그려져 있고, 매 폭의 그림 아래에는 모두 예언 시구가 적혀, 당나라 이후 중국 역대 왕조에서 발생한 대사(大事)와 그 미래에 대해 은유를 담아 적었다.



이 책은 당나라 때의 유명한 천문학자 및 역학자인 이순풍(李淳風: 602~670)1과 원천강(袁天罡: ?~?)2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하며, 그 저술연대는 대략 당 태종 때인 626년~649년 사이라고 추정된다.



더욱이 어떤 사람이 <추배도> 중의 명조 이후의 역사사건을 예언한

여러 象들의 순서를 흐트러뜨려 놓았기 때문에 후세의 사람들로 하여금 해석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소강절(邵康節 : 1011~1077 )의 매화시(梅花詩) 예언


수점매화천지춘(數點梅花天地春),욕장박복문전인(欲將剝復問前因)。
환중자유승평일(寰中自有承平日),사해위가숙주빈(四海爲家孰主賓)。



『몇점(數點)의 매화(梅花 : 정도령의 별칭)에, 천지(天地)가 봄(春 : 정도령의 별칭)인데



장차(將), 박(剝) : 사악한 세력이 점차 확대되어 가면서 정의가 소멸되려는 위기의 상황이

복(復)’ : 본래 상태로 회복될 터이니, 앞의 원인을 물어보라(問前因)



경기고을(寰)의 중앙이라는곳(中)에, 대를잇는 받들어 모셔야할 평안한 태양(承平日)이 ,살고 있고(自有)

사해(四海)가 한 집안이 되는데, 누가 주빈(主賓) 이겠는가』



승(承) : 받들다. 받들어 모심. 받쳐 들다. 잇다. 계승함. 후계. 후사(後嗣).



소강절(邵康節 : 1011~1077 ), 의 이름은 옹(雍)이며, 시호(諡號)가 강절(康節)로,자는 요부(堯夫)로서 송나라 사람이다



소강절 선생은 역학(易學)에 능통하여 천문지리(天文地理)에 밝아 역리(易理)를 바탕으로 한 몇 권의 책을 펴기도 했는데,

그 중에서도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와 매화역수(梅畵易數 )등은 오늘날까지도 유명하다.



"대순전경(大巡典經) 제4장 천지운로(天地運路) 개조공사(改造公事) 130절을 보면,



『또 종이에 철도선(鐵道線)을 그려놓고, 북(北)쪽에 점(點)을 치사 정읍(井邑)이라 쓰시고,

남(南)쪽에 점을 치사 사거리(四巨里)라 쓰신 뒤에
그 중앙(中央)에 점(點)을 치려다가 그치기를 여러 번 하시더니, 대흥리(大興里)를 떠나실 때에 점(點)을 치시며 가라사대
‘이 점(點)이 되는 때에는 이 세상(世上)이 끝나게 되리라’ 하시더라.』



라고 하였는데, 이 글의 내용으로 보아서는 정읍(井邑)이란, 바로 정도령이 있는 곳을 말하는데, 정도령이 살고 있는 집의 위치를 설명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좀 자세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하고 하자 또 한 사람이 말하였다.



“제가 이 글을 보기에는 정읍(井邑)이란, 정도령이 살고 있는 집의 위치를 설명하는 것인데, 그 정도령이 살고 있는 동네의
북(北)쪽에는 철도(鐵道)가 있고, 남쪽에는 사거리(四巨里)가 있으며, 그 가운데 즉 중앙(中央)에 점을 치려다가 여러 번 주저하였다고 하니,
그 동네 이름이 혹시 중앙(中央)이라고 불리워지는 것이 아닙니까?



그러니 그 중앙(中央)이라는 동네 이름이 세상에 드러나는 때에는, 세상이 다 끝나게 되는 때라고,


증산(甑山) 상제께서 매우 망설이다가 할 수 없이 밝히는 말이 아니겠습니까?“


라고 말하였으나, 명산 선생은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주위의 사람들은 모두 고개를 끄덕이며 그 말에 수긍(首肯)하는 모습들이었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른 후, 명산 선생은 다시 앞에서 하던 이야기를 계속 이끌어 가기 시작하였다.



중국 3대 예언가 중의 한 사람으로 명나라 개국공신이자 대학자인



유백온(劉伯溫1311 - 1375)선생의



섬서태백산유백온비기(陝西太白山劉伯溫碑記)에



雖是謀為主,主坐在中央土,,人民喊真主,



『누가 주(主)인가, 주(主)는 중앙이라는 곳에 있는데(中央土),

모든 이들(人民)이 ,진주(真主)라 칭송한다(喊) 』 라고 하였다





黃河水變清!《推背圖》預言“真龍出” 專家:恐大洪水

2017-11-04 09:21



来源:

正見新聞

黃河水變清!《推背圖》預言“真龍出” 專家:恐大洪水



黃河是中國的第二長河,因河水黃濁而得名。但近些年,黃河逐漸變清,中共官員聲稱,這是多年來治理的成果,但專家指,黃河泥沙減少會破壞生態平衡。《推背圖》中則預言,黃河水變清澈,將有真命天子或聖人降世。

黃河是中國的第二長河,僅次於長江。黃河的“黃”字用來描述河水的渾濁,這在古書中也早有記載:戰國時期的《左傳・襄公八年》鄭國的子駟引《逸周詩》說〝俟河之清,人壽幾何!〞;《爾雅・釋水》記有“河出崑崙,色白,所渠並千七百一川,色黃。”

故此民間有俗語〝跳進黃河也洗不清〞一說。但這條曾經為世界上輸沙量最多、含量最大的河流,近年卻出現了1200多公里的黃河中游已然一河清水的奇觀。

對此,中共水利部黃河水利委員會原副主任、水文局原局長陳先德對陸媒表示,黃河水清的局面,是從1946年開展人民治黃至今,幾代人不懈努力的成果。

而水利部黃委會原副總工程師李文家則指,水渾沙多是黃河的本性,是它的自然特點。

水歷史和水文化研究專家、雲南省社會科學院院長助理鄭曉雲則指,黃河清、泥沙減少難免對生態平衡造成破壞。

鄭曉雲表示,黃河泥沙是與大自然平衡,不是與人平衡,經過數以萬年計的時間,黃河沿途的地貌環境、植被、動物等已經建立了一套和泥沙相適應的生態環境,泥沙與它們已經形成了一種默契,泥沙減少會破壞這種生態平衡。

以山東的東營、濱州等黃河入海口城市為例,這些城市都是黃河衝擊平原。在擴大陸地面積的同時,黃河還可以覆蓋鹽鹼地,起到改良土壤和涵養河灘的作用。

泥沙在一些河段還可以保護河道安全,而黃河鯉魚等特色物種,也都適應了黃河多泥多沙水渾濁的環境,黃河清後,對它們的生活習性自然會產生影響。

鄭曉雲認為:〝從自然的角度講,黃河泥沙能起到平衡自然生態的作用。所以說,到底將來帶來什麼正負面影響,還有待觀察。〞

黃河清能維持多久尚無論斷,但黃河清會導致出現更大洪水的說法時有傳出。

《瞭望》雜誌援引治黃專家表示,在黃河下游“懸河”局面未變、黃土高原泥沙無限供給狀況未變的硬條件下,黃河洪水“懸劍”依然高懸於黃淮海平原頭頂。被水土保持措施攔住的泥沙,只是在沉睡,一旦被超強降雨喚醒,會以驚人的量級入河,高含沙大洪水就會襲來。

事實上,從黃河中上游段建設的大型水利工程項目三門峽水庫的失敗,就可以看出中共過去數十年對“治理”黃河造成的危害。



《推背圖》:黃河水變清聖人出

黃河清能維持多久尚無論斷,不過,唐朝著名的預言《推背圖》中,則預言黃河水變清澈,將有真命天子或者說聖人降世之說。

早在三國時期,魏朝的李康在他的著作《運命論》中提到:〝夫黃河清而聖人生。〞傳說黃河五百年變清一次。甚至還有〝千年難見黃河清〞的說法。

明朝羅貫中在《平山冷燕》第八回寫道:〝普天有道聖人生,大地山川盡效靈。塵濁想應淘汰盡,黃河萬里一時清。〞

意思是說,聖人出現時,大地山川都會傳遞靈異,塵世中的污濁會被淘汰,萬里黃河變清就是徵兆。



唐朝著名預言



《推背圖》第五十四像 丁巳 乾下兌上 夬





讖曰:

〝磊磊落落 殘棋一局,啄息苟安 雖笑亦哭。



〞頌曰:〝

不分牛鼠與牛羊,去毛存砹尚稱強。

寰中自有真龍出,九曲黃河水不黃。〞 환(寰) : 경기(京畿) 고을





配圖為五個小牧童手拿小棒趕著一頭怪牛。在其它版本中的也是馬形牛角,個頭也小,也有點像羊。

對此有分析稱,過去人們用十羊九牧來形容官員太多,人民不堪重負。現在用一牛五牧有比喻官僚體系龐大腐敗之象。

〝磊磊落落,殘棋一局〞指蘇聯東歐共產主義敗亡後,對於整個共產陣營而言,已經是一盤殘局了。〝啄息苟安,雖笑亦哭〞意思是這時中共也感到了極大的威脅,雖然還有幾個小兄弟如古巴、朝鮮等作伴,也只能是強作歡顏。

此時中共做的一切:發展經濟、外交文化交流、發展體育等都是為了維持自己的政權,都只是〝苟安〞的策略。

〝不分牛鼠與牛羊,去毛存砹尚稱強〞意思是到這時候中國沒有人相信共產主義,當權者只是強撐共產主義的皮毛,對於共產主義已經失敗,和自身對人民犯下大罪的事實死不認賬。

至於是非善惡,早已經不是他們關心的了,〝去毛〞是指〝毛〞澤東死〝去〞以後的事情。

圖中此處的牧童,有一個牧童背對人,然而單獨在牛的一面。這就是一直沒有登〝龍位〞的鄧氏,他也一向不喜歡讓人照相。面對讀者的四位自然是執過政的華、胡、趙、江。



〝寰中自有真龍出,九曲黃河水不黃〞指否極泰來,寰宇將有真命天子或者說聖人出。黃河水黃,是因為裡邊含土沙,也就是含有出了頭的〝田〞,即〝由〞字,去了〝由〞,〝黃〞就是〝共〞了。

就是說,共黨執政的時候,聖人降世。

千百年來,不同民族的預言都提到,在一個特定的時刻,人類將經歷一場毀滅性的大災難。

屆時,一位聖者將出現、拯救世人於危難,並指引人類回升的道路,開啟新的紀元。

关键詞:


黃河水變清!《推背圖》預言“真龍出” 專家:恐大洪水

黃河水變清!《推背圖》預言“真龍出” 專家:恐大洪水 | 奥秘网

黃河是中國的第二長河,因河水黃濁而得名。但近些年,黃河逐漸變清,中共官員聲稱,這是多年來治理的成果,但專家指,黃河泥沙減少會破壞生態平衡。《推背圖》中則預言,黃河水變清澈

aomiwang.com



https://aomiwang.com/node/6766





《推背圖》預言 第五四象 丁巳 乾下兌上 夬





讖曰
磊磊落落 殘棋一局
啄息茍安 雖笑亦哭


頌曰
不分牛鼠與牛羊 去毛存鞟尚稱強
寰中自有真龍出 九曲黃河水不黃


註曰(金聖嘆 : 중국 명말 청초의 문학비평가)):

此象有實去名存之兆,或為周末時,號令不行,尚頒止朔:亦久合必分之徵也 。」



환(寰) : 경기(京畿) 고을



[출처] 추배도(推背圖) - 3|작성자 프리스트



대순전경(大巡典經) 제3장 제자(弟子)의 입도(入道)와 교훈(敎訓) 131절을 보면,

『 하루는 金自賢이 祖母의 葬事를 지내려고 喪輿을 運搬하여 定한 곳으로 向하거늘 上帝 구릿골 앞에 金鑛터를 가리키시며 ‘ 이 곳에 葬事하라’ 하시니 自賢이 듣지 않거늘 가라사대 ‘畵龍千年에 眞龍이 나옴을 모른다’ 하시더라. 』

증산(甑山) 상제께서 그림 속으로만 보던 용(龍)을, 천년(千年)만에 진실로 진룡(眞龍)이 나타나는 것을 사람들이 모른다고 하였다.




黃河變清、壺口瀑布「不見黃河水」!!

推背圖預言「真龍出世」之謎!!【關鍵時刻百大精選】-劉寶傑 馬西屏 劉燦榮



https://youtu.be/lIYKGFY1n1k




《推背圖》第54象:黃河清,聖人出!如今黃河已逐漸變清澈,聖人……



https://youtu.be/e6iPYw1fS_Q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0500
IP : 203.212.120.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24648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80662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5086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60380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21053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245
5
25
04-03 20:17
130596
[신상철TV] [민초강론-12] 천안함 10년 재판 판결문 ... 신상철 35
0
0
10-14 10:41
130595
위기를 기회로? 이재명 후보, 지사 사퇴 없이 국감 출... 아이엠피터 132
0
0
10-13 13:22
130594
[만평] 喪盜 권총찬 145
0
0
10-13 09:31
130593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8 강진욱 93
0
0
10-12 09:18
130592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이 넘어야 할 깊은 골과 높은 ... (1) 아이엠피터 133
0
0
10-12 09:12
130591
‘백신 패스’는 전제주의(專制主義)를 위한 사회 통... 시골목사 347
0
0
10-09 17:58
130590
김웅이 말한 ‘우리’의 정체를 밝힌 박주민 kenosis 81
0
0
10-09 13:47
1305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2 김종익 135
0
0
10-08 09:57
130588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활약할 기회를 얻지 못한 ... 이정랑 210
0
0
10-08 08:33
130587
고발 사주 녹취록, 김웅이 말한 ‘우리’는 누구? 아이엠피터 146
0
0
10-07 08:47
130586
[신상철TV] [민초강론-11]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의 개... 신상철 106
0
0
10-06 09:45
130585
‘王석열’을 보는 복잡한 심정 강기석 202
0
0
10-05 08:54
130584
[신상철TV] [민초강론-번외편] 대장동 개발배경 핵심 ... 신상철 256
0
0
10-01 08:55
130583
한자를 모르는 기자가 기사를 쓰면 벌어지는 일 아이엠피터 250
0
0
09-30 11:29
130582
[데스크의 窓] 윤석열 법률팀 윤기중 씨 주택거래 해... 임두만 170
0
0
09-30 09:29
13058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7 강진욱 155
0
0
09-29 08:15
130580
50억의 퇴직금 혹은 정치자금? 권종상 207
0
0
09-28 10:14
130579
[신상철TV][민초강론-10] 좌초, 좌초함선의 사례들 신상철 156
0
0
09-27 11:23
130578
곽상도 의원이 문 대통령 아들을 공격하며 했던 말들 아이엠피터 241
0
0
09-27 08:43
130577
春,夏,秋,冬,은 무엇을 가리키는가? 보구자와 93
0
0
09-24 14:52
130576
CN-235기의 동영상 캡춰본 세월호 위치 상이 아지아범 66
0
0
09-24 11:49
130575
[신상철TV] [민초강론-09] 최초상황일지 누가 제보했... 신상철 158
0
0
09-24 09:10
130574
마징가 Z 이재명 (1) kenosis 108
0
0
09-24 03:18
130573
‘고발 사주 의혹’ 대신 ‘화천대유’가 점령한 추석... 아이엠피터 237
0
0
09-23 09:17
13057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⑥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131
0
0
09-23 09:15
130571
추석 차례(茶禮), 과연 조상의 음덕(蔭德)을 입는가? 시골목사 98
0
0
09-19 21:30
13057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이정랑 312
0
0
09-17 08:07
13056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김종익 229
0
0
09-16 11:47
130568
[신상철TV] [민초강론-06] 좌초시 선박을 그대로 두어... 신상철 163
0
0
09-16 09:21
130567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윤석열’의 최후... 아이엠피터 381
0
0
09-15 14:47
130565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16 강진욱 315
0
0
09-14 11:18
130564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박지원 게이트’의 치명적 오... 아이엠피터 240
0
0
09-14 09:35
130563
[신상철TV] 국가보안법의 ‘실행자들’ - 국가보안법 ... 신상철 162
0
0
09-14 09:05
13056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⑤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139
0
0
09-13 10:41
130561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이낙연 싸움 속에 주목받... 아이엠피터 228
0
0
09-13 09:41
130560
[해설] 1차 슈퍼위크 끝난 민주당 경선, 호남에서 결... 임두만 182
0
0
09-13 08:30
130559
한강공원 손정민 추모에 황교안님이 참석하셨지요 마파람짱 69
0
0
09-13 04:43
130558
한국의 마타하리 정계요화 조성은 vs 정계요물 박지원 절묘한 캡쳐 148
5
0
09-13 02:43
130557
서강-경희-중대-한양(춤이해)-연대(송가영길)? 어대명~~ 130
10
0
09-13 01:38
130553
승려가 승려살해, 염불보다 잿밥(젯밥X) 800억 126
15
5
09-12 01:29
130550
코로나바이러스, 무엇을 위한 것인가?? 시골목사 90
0
0
09-11 18:50
130546
대통령 집무실이자 관저인 “청와대”라는 이름을 순... 꺾은 붓 70
0
0
09-11 09:24
130545
*등신 자가 진단법* 대박!! 161
15
5
09-11 06:45
130544
(석렬+쥴리) 청와대 대신 깜빵=1식3찬(무료급식) (1) 국민일동 120
20
5
09-11 02:54
130543
장제원의 말 때문에 사면초가에 몰린 ‘윤석열’ 아이엠피터 434
5
5
09-10 13:22
130542
의전원 의대편입없애야 놀았던애들 들어온다 의전원폐지 38
0
0
09-10 10:00
130541
[신상철TV] [민초강론-05] 좌초로 인한 ‘파공’에 대... (1) 신상철 180
0
5
09-10 09:27
130539
윤석열 검찰 쿠데타를 말하다 0042625 51
0
5
09-10 03:16
130538
깡패출현에 국힘당 초상집 분위기~ (1) 일파만파!! 169
20
0
09-10 02:00
130537
외로운 개혁의 깃발 (1) 0042625 47
0
5
09-10 01:38
130524
기존의대에서 정신과분리해야 사이버대로 만들어야 심리로장난쳐 43
0
0
09-09 22:24
130523
심리로장난많이친다 정신과폐지 직업학교 정신과만들... 의전원폐지 34
0
0
09-09 22:16
130521
윤석열이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최악의 실수 세 가지 아이엠피터 306
5
5
09-09 09:22
13052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동양 의술에 불멸의 이름... 이정랑 274
0
0
09-09 09:19
130519
[신상철TV] [민초강론-04] 해도(海圖)를 보면 천안함 ... (7) 신상철 204
0
5
09-09 09:16
130517
조선의 아프간 뺨치는^^ 남녀구분 (2) 관광열차 150
25
5
09-09 03:16
130516
백선엽을 물먹인 군종병 할렐루야~~~~ 122
20
5
09-09 03:09
130515
우리의 위상에 걸맞는 언론이 필요하다 권종상 208
0
5
09-08 10:27
130514
유튜브 ‘가세연’ 운영진들은 왜 경찰에 체포됐나? 아이엠피터 226
0
5
09-08 08:49
130513
로스트아크 제작자가 친일파이다 박형국 48
5
5
09-08 07:43
130512
그알갤 개통되네요 해당 사이트에 이상이 있었나봐용 마파람짱 69
0
0
09-08 07:31
130511
미녀첩보원 크리스 미인계 미혹되지 130
15
5
09-08 00:24
130510
어린 자녀들에게 평생 잊지 못할 산교육 한 번 시켜보... 꺾은 붓 55
0
0
09-07 16:46
130509
두억시니 눈깔 (3) 꺾은 붓 85
0
0
09-07 16:33
130508
[신상철TV] [민초강론 번외편] 尹, ‘고발사주’ 논란... 신상철 211
0
5
09-07 14:28
130507
윤석렬의 고발 사주에 붙여 치명적 일격~ 일급 저격수 115
20
5
09-07 13:22
130506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검사… “윤석열의 진짜 오른... 아이엠피터 242
10
5
09-07 09:01
130505
[이정랑의 고전소통]출기불추(出其不趨) 추기불의(趨... 이정랑 282
0
0
09-07 08:18
130504
탐욕의 먹사들에대한 글만 봐도 위대한 대한민국 현... (1) 직서리 65
10
0
09-07 06:23
130503
합조단의 TOD 뽀삽질, 그 네 번째 이야기 (1) 正추구 97
0
20
09-06 22:35
130501
우리 세대는 자랑스러운 세대인가? 촌사람 48
0
0
09-06 12:02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 asd 33
0
0
09-06 11:03
130499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1차 슈퍼위... 아이엠피터 248
0
0
09-06 10:33
130498
야권 대선주자 지지율 지각변동… 홍준표, 윤석열 누... 임두만 195
0
5
09-06 09:16
130497
현장취재: "개판오분전" 심층취재 113
30
5
09-06 07:03
130496
(여자친구)조폭형님의 자랑은?? 책상선 116
30
5
09-06 00:36
130491
광주: 이재명 44.8 vs 이낙연 35.0 (1) 대선 끝났어! 142
30
5
09-05 03:36
130487
[신상철TV] [민초강론-03] 해군 작전상황도에 기록된 ... 신상철 2003
5
5
09-04 08:41
130485
[신상철TV] [민초강론-02] 천안함 항해당직사관 “좌... 신상철 215
0
5
09-03 10:50
130484
‘똥별’의 조건 강기석 252
0
5
09-03 09:37
130483
허무맹랑한 윤석열 죽이기....김웅! 사실무근... YK 67
0
0
09-03 08:43
130480
윤석열·홍준표, 필리핀 대통령 ‘비하’ 발언… 외교... 아이엠피터 215
0
5
09-02 09:20
130479
"개님들에게..." 훌륭한 분들 125
25
5
09-02 08:36
130478
[신상철TV] [민초강론-01] 좌초로 선체가 반파될 수 ... 신상철 154
0
5
09-02 08:26
130477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후퇴를 전진의 발판으로 ... 이정랑 254
0
0
09-02 08:23
130476
반문 김형석 교수 102세에 한방 맞았네~ 만수무강파 120
25
5
09-02 07:17
130472
코로나19종식 범시민대책위가 애국시민들에게 알림!! 시골목사 59
5
0
09-01 15:48
13047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5 강진욱 197
0
5
09-01 10:40
130470
[신상철TV] 한국 해군 초계함 운용에 대한 정보공개 ... 신상철 158
0
5
09-01 10:07
130468
‘부자감세’ 이게 최선입니까? 민주당, 확실해요? 아이엠피터 155
0
5
09-01 09:10
130467
대박 좋아하시는 분들 여기 클릭!! 진짜 대박! 128
25
5
09-01 01:46
130465
최재형 마누라 전라도 엄청날뛴다 전라도로 싸대기를 최재형 65
0
0
08-31 18:53
130464
[신상철TV] 해군 ‘다이빙벨’ 통상 훈련에 사용했다 신상철 167
0
5
08-31 10:03
130463
보수진영 후보적합도, 홍준표 21.7%로 윤석열 25.9%와... (1) 임두만 184
0
5
08-31 08:54
130462
재판때 현금박치기 3천~ 적나라한공개 208
25
5
08-31 06:56
130461
아버지 유언에 삼형제가 밭갈아 금덩어리 금속탐지기 117
25
5
08-31 06:47
130460
최재형 고향 경남진해 pk이다 차차기 경상도 45
0
0
08-30 22:43
130459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69
0
0
08-30 15:18
130458
[만평] 空蒐徒 권총찬 209
5
5
08-30 14:00
130457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3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66
5
0
08-30 12:26
130456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2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57
0
0
08-30 12:21
130455
미국, 폭탄테러 의심 차량 공습… 목격자, “어린이 6... 김원식 173
0
5
08-30 10:06
130454
격리 중인 ‘아프간 소녀’를 망원렌즈로 촬영한 기자 아이엠피터 250
5
5
08-30 09:05
130453
정은경 질병청장에게 보내는 1차 공개질의서 !! 시골목사 62
0
0
08-30 08:41
130451
쉬어가는 페이지: 멍청한 군상들... 절찬리에공개 118
30
5
08-30 03:03
130443
김부선이 추미애에 18원 쐇다!! 여성이여성을 125
20
5
08-29 03:56
130442
새로운 이재명 선거포스터 호남평야 77
15
0
08-29 01:09
130439
인류는 원래 동성연예부터 시작했다 김순신 213
50
5
08-28 14:02
130437
[신상철TV] 국짐 당헌 제74조 이준석, “저거 곧 정리... 신상철 190
0
5
08-28 07:49
130436
[오영수 시] 친정과 시댁 사이 오영수 240
5
5
08-28 07:46
12345678910 ..113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