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님도 보고 뽕도 딴 두사충 장군
  번호 128328  글쓴이 무지 재밋슴  조회 197  누리 5 (45,50, 0:9:10)  등록일 2021-2-25 09:49 대문 0

님도 보고 뽕도 딴 두사충 장군
무지 재밋슴

님도 보고 뽕도 따고 유래 명나라 두사충장군 대구 모명재 보아스 룻기14장




6.25때 기독교목사들 인민군환영대회
심층취재
5) 기독교의 인민군 환 영대회

▲ 1950년 인민군이 입성하자, 「기독교민주동맹」이 결성 됐다. 위원장에 선출된 김창준 목사(3.1운동 33인중 한명)는 인민군 환영대회를 준비하기로 했다.
고문에 신홍우 목사, 총무에 박성산 목사를 위촉하고 각 교단대표자로 장로교에 최문식 유호 준 김종대목사, 감리교에 최택 박만춘 심 명 섭 목사, 구세군에 황종율 사관 등이 준비 에 나섰다.
7월10일 YMCA에서 3백여명이 참 석한 가운데 김종대목사 가 설교, 임영빈 목사 가 환영문을 낭독했다.


http://jangro.treem.kr/Jold/detail.htm?aid=1397539882&PHPSESSID=bc837c8b63bd253db7180b42c9a130ee
208. 기독교의 인민군환영 대회라…
[[제1409호] 2014년 4월 19일]

6.25사변 당시 장로교 총회의 총무를 맡고 있었던 용산교회의 유호준 목사가 김종대 목사와 함께 서울 YMCA의 총무이던 현동완을 YMCA에서 만난 것은 6월 28일이었다. 서울 용산에 북한군 탱크가 줄지어 무섭게 서 있을 때의 일이다. 그때 현동완은 YMCA에서 성서 연구를 하던 젊은이들이 있었는데, 그들이 태평로에 기독교민주동맹이란 것을 조직하고 활동하고 있다는 말을 전한다. 모든 것이 불확실하고 교회마다 북한군이 찾아 와서 목사들을 나오라고 하는 판국이어서, 그들을 만나 무슨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까 해서 함께 찾아가기로 했던 것이다.

그날 오후 2시에 유호준, 김종대, 현동완은 기독교민주동맹을 찾았다. 한데 그 중의 한 사람이 김종대 목사를 보더니 반갑게 맞아주었다. 그곳 사무국장 김욱인데 전북 삼례 출신으로 옛날 전주에서 김종대와 함께 성경학교를 다닌 사이었다.

어느 정도 안도감을 가지고 말을 시작하였다. 유호준 목사는 김욱에게 당시 서울 인민위원회 위원장(시장) 이승엽을 만나서 목사들의 신변 안전과 불안감을 해소할 길을 협의할 수 있게 면회를 알선해 달라고 하였다. 하지만 태도가 경직해진 김욱은 그런 것은 안 된다고 하면서 오히려 목사들을 비난하는 격한 말을 쏟기 시작하였다. 다른 사회단체나 성결교 구세군 같은 곳에서는 다 나와서 인민군환영대회를 하는데 유독 장로교와 감리교만이 아직 그런 일을 태만히 하고 있다는 비난이었다. 그러면서 기독교의 인민군환영대회를 7월 9일에 하라는 협박을 퍼부었다. 그리고는 상부에 기독교계가 인민군 환영대회를 그날에 하기로 하였다는 것을 보고하겠노라고 하면서 나가버렸다.

이 환영대회를 위해서 서울의 감리교 중앙교회에서 일단 준비위원회가 소집되었다. 사회는 유호준 목사가 할 수 없이 맡기로 하였고, 환영사는 억지로 성서공회의 총무였던 임영빈 목사에게 맡겼다. 누가 그런 일을 하겠다고 나서겠는가. 그런데 아연실색할 일이 생겼다. 준비위원회가 다음날 모였을 때에 임영빈 목사가 써 온 환영사를 보니 2백자 원고지에 두어 줄 쓴 것이 전부였다. 다들 깜짝 놀랐다. 이렇게 하고서는 기독교가 더욱 어려운 입장에 처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였다. 결국 감리교의 심명섭 목사가 다시 쓰기로 하고 준비를 끝낼 수 있었다. 7월 9일 오후 2시에 서울 YMCA 강당에서 기독교인민군환영대회가 열렸다. 세상에 이런 일이 어떻게 일어날 수 있었는가. 참석 인원은 강당 반 정도밖에 차지 않았다고 한다. 유호준 목사는 병을 핑계로 가지 않았고, 김종대 목사가 환영사를 대독하였다고 한다. 어렵게 이 시련을 일단 치르었다.

얼마 후에 기독교민주동맹에서 나온 청년들이 이제는 한강다리 복구공사에 기독교인들을 동원하라는 명령을 가지고 각 교회를 찾아다녔다. 그러나 교인들은 이미 숨었거나 지방으로 피난하여서 교회에 나오는 교인이란 없었다. 북한군 침입지역에서 예배를 보는 교회는 없었다. 하지만 3년 여 교회는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는다.

민 경 배 목사<백석대학교 석좌교수>


http://www.pckworld.com/news/articleView.html?idxno=25479
3.1독립선언 대표의 33인 중 한사람이었던 김창준목사(북한 최고인민상임위원)는 인민군과 함께 서울에 나타나 태평로에 사무실을 내고 '남선기독교민주동맹'이란 단체를 조직, 위원장의 직함을 갖고 피난가지 못한 목사들을 만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사무총장은 김욱으로서 김종대목사와는 전주성경학교 동창이기도 했다. 김욱은 평소에 잘알고 지낸 현동완 전YMCA 총무를 만나 '기독교인민군환영대회'를 준비하고 있었다. 연맹측에서는 장로교는 최문식목사, 감리교는 최택이로 하여금 교단 책임자를 만나 설득하기로 했다.

이들은 각 교단별로 인원을 동원할 수 있도록 대표자를 선정했다. 그래서 장로교에서는 유호준, 김종대, 감리교회에서는 박만춘, 심명섭, 구세군은 황종률목사 등이 선정됐다. 이들은 태평로에 있는 사무실로 찾아가 그들과 접촉을 하면서, 서울에 있는 교회들이 하나가 되어 '인민군환영대회'를 개최하자고 강력히 요구했다. 위압에 눌렸던 각교단 대표들은 인민군환영대회를 7월 9일 중앙감리교회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이들은 피난가지 못했던 모든 목사들에게 연락하고, 이 날 중앙감리교회에서 모인 모임에 대해서도 교회에 알리기로 했다.

드디어 '인민군환영대회'가 예정대로 모이게 됐다. 이 날 교회 정문에는 어느새 '인민군환영대회'라는 현수막이 따갑게 내려 쬐는 태양열에 힘없이 드리워져 있었다. 교회당안 강대상 뒤에는 인공기와 김일성 초상화가 버티고 있었다.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 종로 한복판에서 일어나고 있었다. 이 날 식장에 나타난 목사 일부는 두고두고 이를 후회하기도 했다.

행사 중 환영사를 맡았던 유호준목사(총회 총무)는 몸이 좋지 않다는 핑계로 불참하고 2명의 장로만 참석했다. 대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장로교의 몫이었던 환영사를 담당했던 유호준목사가 나타나지 않자 할 수 없이 김종대목사가 대신하게 됐다. 대회가 끝나고 좌익계 목사들은 식에 참가했던 목사들을 상대로 자술서를 받기 시작했다. 자술서를 강요한 좌익계 목사들은 무슨 큰 벼슬이라도 하는 듯이 목사들을 윽박지르는 모습을 보였고, 지방에서는 내무서원들이 목사의 자술서를 챙기고 있었다.

김 수 진/목사·교회사가



http://www.kosinnews.com/news/view.html?skey=%BD%C5&smode=79&page=82§ion=79&category=89&no=945

나의 애장문헌(52) - ‘문제의 기독교와 용공정책과 대한예수교장로회…’ (1951)

2012.02.28 14:01 입력

한국전쟁 발발 1년째였던 1951년 6월 ‘기독교와 용공정책’라는 문서가 배포되자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등 여러 교단에서 심각한 공산주의 논쟁이 일어났고, 여러 기관에서 성명서 공방으로 기독교계에서 공산주의 논쟁이 확산됐다. 특히 장로교에서는 국회위원 이규갑 목사를 도와 이 일에 참여한 송상석 목사가 고신을 지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를 총회측과 고려파의 논쟁으로 몰아가기 시작했으며, 일부 의원들은 자신의 입장을 철회하기도 했다. 김양선과 민경배의 시각도 유사한 것이었다.

이런 분위기 가운데 송상석 목사는 그들의 반응에 대해 논리적인 반박을 하며, 그동안 발표됐던 다양한 성명서를 엮어 당시 한국교회 공산주의 논쟁의 종합보고서를 작성했다. ‘문제의 기독교 용공정책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내면상 폭로(1)’ 가 바로 그 문서이다. 1951년 9월 발행된 4×6배판 크기 36면의 책자로, 세로쓰기 등사로 인쇄됐다.

이 문서에는 제1편에 ‘기독교와 용공정책’ 팸플릿 진상보고, 제2편에 그 자료와 요청서에 대한 한국기독신문 기자 평론, 제3편은 항의서와 통지서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경남기독청년면려회장 권성문, 신앙동지회장 강월남, 청년신앙운동회장 이우섭, 피해자 송상석의 연명으로 된 여러 성명서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문서에서 한국교회에 침투하고 있는 공산주의 사상에 대한 실제적인 증거로 인민군의 서울 진주 때에 경기노회 인사들이 중심이 돼 인민군 환영대회를 개최했던 사건, 미 북장로교회 선교회장 맥가이 박사의 발언, 권연호 총회장이 초량교회에서 개최됐던 피난민교역자위안부흥회에서 통회자복과 함께 맥가이 박사의 용공정책을 재검토하자고 한 발언, 이승만 대통령의 맥카이 박사에 대한 분노 표출 등을 언급하고 있다.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인근에 있던 이학인 목사가 시무하던 부민교회에 정기적으로 출석했고, 그해 5월 23일 고신지도자들을 면담하고, 5월 24일 영도교회에서 개최됐던 신도대회에 메시지로 격려했다.

■ 나삼진 목사 / 총회교육원장



☩충무공 9대손 장로회총회 용공 고발 이유

대한민국국회

에반스톤 총회 참석하려던 '한경직 목사 여권 미발급' 일화 유명. 반면 같은 해 7월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ICCC 2차 대회에 참석을 하기 위해 여권을 신청한 고신 총회 소속 목사 4명은 무사히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세계교회협의회(WCC)를 둘러싼 용공 논란은 초창기부터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지루한 꼬리표다. 1951년 6월,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1년이 지난 즈음 우리나라 국회에서 한장의 성명서가 발표된다. 국회의원 25명이 참여한 가운데 발표된 당시 성명서는 WCC가 용공단체이고 그 회원인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도 용공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감리교 목사이면서 2대 국회의원이었던 이규갑은 '기독교와 용공정책'이라는 소책자를 발간해 정계와 교계에 배표했다. 훗날 대한기독교반공위원장을 역임했을 정도로 기독교를 배경으로 반공운동에 투신했던 이규갑은 당시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피난지 부산에서 이 대통령은 송상석 목사와 이규갑 목사 등을 불러 세계교회협의회의 용공정책에 관한 소책자를 주면서 한국교회도 세계교회의 용공적 움직임에 주목하고 대처해야 할 것을 요청했다. 이규갑은 이 소책자를 번역해 배포했다."

국회의원이었던 이규갑 목사가 이를 번역했고, 송상석 목사가 출판을 도왔다. 국회의원들은 1948년 조직된 한국기독교연합회에 공산주의자들이 포함돼 있고 용공정책을 주장하는 세계기독교연합회(WCC)와 아세아대회에 가맹, 연결된 일과 그들로부터 구제금품을 제공받고 있는 것을 우려하고, 교파와 단체의 반성을 촉구하고 있다.

이 ‘요청’은 대한예수교장로회, 감리교대한기독교총회, 성결교회 총회, 구세군 한국본영 등과, 대한기독교청년회 등 다섯 기구에 보내어진 것으로, 국회의원 이규갑, 이갑성, 임영신, 황성수 등 국회의원 25인의 서명이 들어 있다.

특히 장로교에서는 국회위원 이규갑 목사를 도와 이 일에 참여한 송상석 목사가 고신을 지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를 총회측과 고려파의 논쟁으로 몰아가기 시작했으며, 일부 의원들은 자신의 입장을 철회하기도 했다. 김양선과 민경배의 시각도 유사한 것이었다.

이런 분위기 가운데 송상석 목사는 그들의 반응에 대해 논리적인 반박을 하며, 그동안 발표됐던 다양한 성명서를 엮어 당시 한국교회 공산주의 논쟁의 종합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문서에서 한국교회에 침투하고 있는 공산주의 사상에 대한 실제적인 증거로 인민군의 서울 진주 때에 경기노회 인사들이 중심이 돼 인민군 환영대회를 개최했던 사건...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임시수도 대통령 관저 인근에 있던 이학인 목사(1905-2009, 104세)가 시무하던 부민교회에 정기적으로 출석했고, 그해 5월 23일 고신지도자들을 면담하고, 5월 24일 영도교회에서 개최됐던 신도대회에 메시지로 격려했다.

"1991년 2월 8일 WCC 총회 둘째 날 하얀 한복차림으로 등장한 정현경은 무대에 서서 신을 벗더니 총회장의 모든 참석자들에게 신을 벗으라고 말한 뒤 종이를 태우는 등 그야말로 온몸으로 '초혼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총회장의 반응은 완전히 둘로 갈렸다. 다원주의에 관심을 둔 그룹은 잠시 멈칫하더니 곧 대단하다고 박수갈채를 보냈고, 한편에서는 '어디서 저런 무당 같은 사람을 데려왔느냐'고 날을 세웠다." 실제 당시 발제 직후 각국에서 온 정교회 대표들과 우리나라 총대들을 비롯한 각국의 많은 총대들이 자리를 떠났다.

WCC 에는 기장, 통합, 감리교, 성공회 등 자유주의 교단이 속해 있다. 반WCC는 고신, 합동 등 대다수 교단이다. NCC=WCC 와 같다고 봐도 될 정도이다. 그러나 보수라고 반드시 도덕적인 것은 아니어 여간 많이 공부를 하기전에는 99.9% 평신도들에겐 헷깔린다. 카토릭은 WCC에 옵저버 자격으로 참석한다.


https://ko.wikipedia.org/wiki/%EC%9D%B4%EA%B7%9C%EA%B0%91

이규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규갑(李奎甲, 1887년 11월 5일 충청남도 아산 ~ 1970년 3월 20일)은 한국의 독립운동가이자 대한민국 제2대 국회의원을 지낸 정치인이다. 충무공 이순신의 9대 손이며 호는 운호(雲湖), 본관은 덕수이다.

목차 [숨기기]
1 생애
2 가족관계
3 각주
4 이규갑이 등장한 작품
5 바깥 고리

생애[편집]

한성사범학교)와 신학교를 졸업하고 기독교 목사를 지냈다. 1907년 홍주의진에 참가해 운량관으로 활동했으며, 1911년에는 독립운동의 일환으로 지하단체인 신조선당을 조직했다. 1919년 3월 1일 독립선언문이 발표되자 같은 해 3월 20일, 인천 만국공원에서 개최된 국민대회에 13도 대표의 한 사람으로 참석해 한성임시정부를 조직하고 평정관에 선출되었다.

서울 독립단 본부특파원으로 같은 해 4월 10일 상하이에 도착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참여해 임시의정원 충청도 의원으로 선출되었으며, 같은 해 7월에는 상임위원회 청원위원이 되었다. 국채통칙 및 국채발행조례를 통과시키는 등 의정원 활동에 전념하는 한편, 상해한인청년단의 서무부장 겸 비서부원으로 활동했다.

1927년에는 국내에서 안재홍, 조병옥, 홍명희 등이 조직한 신간회 경동지회위원장으로 취임해 활동했다. 해방 후 건국준비위원회 재무부장을 지냈으며, 또한 조선 공산당의 전위대장으로 있던 김두한을 설득하기도 하였다.[1] 1950년 아산에서 제2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이후 대한국민당최고위원, 순국선열유가족조사위원장, 충국열사기념사업회장, 대한기독교반공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1962년 건국훈장 국민장을 수여했다. 그의 부인 이애라도 독립운동가이다.

가족관계[편집]
증조부 : 이유온(李有溫) 할아버지 : 이후경(李厚慶) 백부 : 이도보(李道輔)
중부 : 이도형(李道亨)
생부 : 이도희(李道熙)

각주[편집]
1.이동 ↑ 조한필 기자 (2009년 11월 16일). “(명문家를 찾아서) 아산시 인주면 공세리 덕수 이씨家”. 조인스.

이규갑이 등장한 작품[편집]
김태영 - 《야인시대》 SBS 드라마 2003년

바깥 고리[편집]
이규갑 - 대한민국 국가보훈처
한국감리교인물사전 이규갑 편
이규갑 - 대한민국헌정회


https://ko.wikipedia.org/wiki/%EC%9D%B4%EC%95%A0%EB%9D%BC

이애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애라(李愛羅, 1894년 1월 7일 ~ 1921년 9월 4일)는 한국의 독립운동가이다. 이애일라(李愛日羅), 이심숙이라고도 한다. 남편 역시 독립운동가인 이규갑이다.[1]

목차 [숨기기]
1 생애
2 사후
3 각주
4 바깥고리

생애[편집]

충청남도 아산 출신으로 경성부에서 자랐다. 이화학당의 중등과를 졸업하고 모교와 고향 부근인 공주의 감리교 계열 학교인 공주영명학교에서 교사로 일했다.

이화학당 교사 재직 중 같은 아산 출신의 프로테스탄트 목사인 이규갑과 결혼하였는데, 부부가 모두 독립운동을 하였기에 수차례 연행되어 고초를 치를 수밖에 없었다. 3·1 운동의 후속 움직임으로 인천에서 국민대회를 개최할 무렵, 서울 서대문구의 아현동 고개에서 이애라가 아기를 업고 가던 중 일본 경찰과 마주쳤을 때 일경이 이 아기를 집어던져 절명하게 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이다.

1919년 3·1 운동 당시에는 평양의 정의여학교 교사로 근무하며 남편과 함께 이 운동에 참여했다가 구금되었다. 이 무렵 이규갑은 전국 대표들이 모여 기미독립선언서 지지를 표명한 인천의 국민대회에 참가하고 한성임시정부를 조직했으며, 이애라는 한남수, 김사국, 홍면희 등과 함께 적극 가담했다. 이규갑은 곧 상하이의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망명하였다.

국내에 남은 이애라는 1920년 임시정부를 지지하는 여성들의 모임인 애국부인회에 참여하여 지방의 교회를 순회하며 모금 운동을 했다. 당시 국내 각 지역 및 해외에까지 애국부인회가 조직되었고, 이애라는 애국부인회에서 중심 역할을 하면서 상하이와 연락을 취했다.

1921년 천안의 양대여학교 교사로 있던 중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던 이규갑 때문에 경찰의 박해가 심해지자, 시숙인 이규풍이 망명하여 독립운동을 벌이고 있던 러시아로 탈출을 꾀했다. 그러나 함경북도 웅기군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되었다.

이애라는 고문 끝에 병을 얻어 풀려났다가, 곧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8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사후[편집]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시숙인 이규풍과 남편 이규갑, 이규풍의 아들 이민호, 이민호의 아들 이길영이 모두 독립유공자이며, 아산에 충국순의비가 세워져 있다.[2]

각주[편집]
1.이동 ↑ 이규갑 - 대한민국 국가보훈처
2.이동 ↑ 《시민시대》 (2006.3.1) 독립유공자 이길영 선생


http://news.joins.com/article/3877246

이규갑(1888~1970)

11세 터울의 형 규풍을 따라 독립운동전선에 나선다. 어머니 박안라의 지시로 1907년(19세) 인근 홍성에서 일어난 홍주의병에 참가해 식량운반일을 맡았다. 한일합방후 비밀결사를 조직하기도 한다. 3·1운동 후 국내 잠입한 형과 함께 31세에 평정관에 선출된다. 임정 임시의정원 충청도의원, 상해한인청년단 서무부장 등을 역임한다. 이후 형이 있는 만주·러시아 국경지역으로 가 가족들과 함께 항일활동을 한다. 27년 국내에 들어와 민족유일당 운동일환으로 조직된 신간회에서 안재홍(경기 평택 출생)·조병옥(천안 병천)·홍명희(충북 괴산)등과 교우한다. 2년 후 신간회 경동지회 집행위원장을 맡는다. 신간회 해체후 은둔하다 일제 말기 최초 여성변호사인 이태영 등과 함께 일본기독교 반대 운동을 전개한다.

해방 후 여운형이 만든 건국준비위원회 재무부장으로 활동하다 좌우갈등이 심해지자 고향으로 내려온다. 50년(62세) 아산에서 2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청산리대첩 영웅 김좌진(1889~1930) 장군과는 친구 사이로 그의 아들 김두한과도 가까웠다. 이종흔씨는 “공산주의자 친구가 있던 김두한을 철저한 반공주의자로 만든 건 이규갑씨였다”고 말했다. 현재 월선리 가족 묘역은 그가 64년부터 몇년에 걸쳐 조성한 곳이다.

그의 부인 이애라(1894~1922)는 이화학당을 졸업하고 교사 재직중 결혼한다. 공주 영명학교에서 근무하다 평양 정의여학교로 전근가 근무 중 3·1운동을 맞는다. 서울에서 남편의 임정수립 준비 활동을 도왔다. 그때 어린 자녀를 업고 다녔는데 경찰의 검문에 달아나면서 아기를 떨어뜨렸는데 화가 난 일본 경찰이 아기를 내동이쳐 숨졌다고 한다. 애국부인회에 참가해 임정지원 모금활동을 폈다. 22년 임정 밀서를 갖고 국내로 잠입하다 체포돼 고문 끝 순국한다. 62년 건국훈장 독립장 추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8328


IP : 109.169.2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19799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72083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4113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5161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15343
40
80
07-13 13:35
[공지] 2021. 4. 5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174
5
20
04-03 20:17
128822
제목은 항상 어려워 그냥 2
0
0
04-11 09:47
128821
유시민? 문정부 독재... 야당의 주장 이해.... (1) YK 7
0
0
04-11 07:33
128820
이거 올릴땐 지가 대통령 될 줄 알았겠지 ㅋㅋ (1) 조국 11
5
0
04-11 07:08
128819
대한민국 개판 5분전!!!!!! 직전상황!!!! 108
5
5
04-11 06:03
128818
청와대 부동산 정책 청원하는 청년 얘기 언론서 다루... 마파람짱 5
0
0
04-11 01:50
128817
다음글에 이달의 💖최우수상 올립니다!! 홧팅!! 113
5
5
04-10 23:33
128816
정의당과 국민의 당은 22대 총선부터는 연동형 비례대... 마파람짱 11
0
0
04-10 14:54
128815
20대가 진짜 죽을 맛이 무언지 몰라서 지지한 걸 자랑... 마파람짱 15
0
0
04-10 12:21
128814
(알릴레오)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 0042625 20
0
0
04-10 05:04
128813
내가 문재인을 사랑하는 이유 (1) 0042625 34
0
0
04-10 04:16
128812
이소영의 물방울 이론(drop theory)과 사회적 타살 0042625 23
0
0
04-10 03:20
128811
천안함의 진실 다음주 서울대 연설 (5) 김순신 78
0
0
04-10 02:25
128810
민주당은 결국 스스로 와해될 모양이구나 0 27
0
0
04-10 01:04
128809
배은망덕한 거들이 문대통령 덕에 한자리씩 꿰찰때는 ... 마파람짱 19
0
0
04-09 18:21
128808
딱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 김순신 38
0
0
04-09 16:46
128807
[보궐선거 실패분석]20대 청년들의 바닥정서 진단 (1) 0042625 34
0
0
04-09 16:10
128806
저의 모가지는 푸른 모가지입니다. 0042625 19
0
0
04-09 13:43
128805
[신상철TV] 그래도 민주당 뿐입니다. 짜장면과 짬뽕, ... 신상철 77
5
0
04-09 13:18
128804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40
0
0
04-09 13:15
128803
구미 여이 사건 '무죄' 그냥 17
0
0
04-09 11:20
128802
문재인 공약 달성 1호 문죄인 15
5
0
04-09 11:00
128801
선거는 끝났지만, 검찰 수사는 남았다… ‘박형준 부... 아이엠피터 91
5
0
04-09 11:00
128800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부정 55% 긍정 40%… 부동산정... 임두만 51
0
0
04-09 10:57
128799
금번 선거결과는 반 민주주의의 문구라 정권심판 YK 40
0
0
04-09 06:34
128798
✅서울엔 오이빨, 부산엔 박구라!✅ 포진 🟥 133
5
5
04-09 03:19
128797
연동형 비례대표제 했어야재 악마 아니 빙신들과 손을... 마파람짱 17
0
0
04-08 16:05
128796
양 시장 선거를 통해서 큰 느낌 (4) 김순신 84
2
3
04-08 14:38
128795
선거요약 "변태-구태-생태" 웃다 죽을뻔 (1) 생태탕 주인 132
5
5
04-08 14:18
128794
민주당은 정책에 있어서 정의당과 상의해 나가길 바랍... 마파람짱 14
0
0
04-08 13:44
128793
💥문통제사 "신에겐 180석과 101석이..."€... (1) 수사권 박탈 126
5
5
04-08 13:34
128792
[신상철TV] 우리의 우리 다운 전략은 무엇일까, 그러... 신상철 100
0
0
04-08 13:11
128791
붓뚜껑님 너무 걱정 마세용 실컷 고생할 각오나 하면 ... 마파람짱 18
0
0
04-08 11:56
128790
[칼럼] 4·7 재보선 패배, 민주당이 기억해야 할 세 ... (3) 아이엠피터 211
5
5
04-08 10:31
1287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16 김종익 78
0
0
04-08 08:53
128788
아- 나라가 어쩌다가 이 지경이 되었나? (2) 꺾은 붓 81
0
0
04-08 08:48
128787
안철수가 이제 쪼끔 맘이 편하겠다 맘을 편히 갖고 살... 마파람짱 14
0
0
04-08 07:54
128786
여자는 애를 낳을수 읍게 될때 그 인생 끝남이더라구 마파람짱 14
0
0
04-08 03:03
128785
국민의 힘 압승이네 민심의 쏠림현상 바람직하진 않지... 마파람짱 20
0
0
04-08 02:18
128784
신들의 자식 그냥 23
0
0
04-07 13:53
128783
[신상철TV] 당신을 삼킨 괴멜스의 역대급 명언 신상철 143
0
0
04-07 13:07
128782
‘부산갈매기’ 떼창 김영춘. ‘상록수’ 열창 박영선... (1) 아이엠피터 82
0
0
04-07 10:19
128781
💥이렇게 하면 오세훈 입 열린다 거짓말쟁이 150
10
10
04-07 09:56
128780
선거판 흔드는 포털의 보수편중 기사배치, 선거 후 정... 임두만 94
0
0
04-07 08:54
128779
문정권 이후 중소기업이나 산업현장들이 많이 좋아졌... 마파람짱 19
0
0
04-07 08:26
128778
🛑MB회귀(오세훈 박형준)는 안된다!!🛑 (2) All고려대 138
10
10
04-07 05:22
128777
결혼초 교복매장과 공장을 운영하고 있을때 잭스키스... (1) 마파람짱 21
0
0
04-07 03:24
128776
연예인 찐팬이라코 사진으로 방안을 도배질쳤다? 마파람짱 13
0
0
04-07 02:16
128775
민주 “바람 바뀌고 있다” 박영선 “거짓말 심판” YK 43
0
0
04-06 21:32
128774
일라이인지 에라이인지 참 지연수가 불쌍하다 마파람짱 21
0
0
04-06 15:32
128773
정의당은 역사의 뒤안길로 소리 없이 사라지기 바란다... (2) 꺾은 붓 60
0
0
04-06 13:56
128772
[단독] ‘생태탕’집 아들 “오 후보 뻔뻔한 거짓말에... 신문고뉴스 91
0
0
04-06 13:32
128771
갓 태어난 아기에게 철인경기 뛰라고 지랄을 하지 않... 0042625 17
0
0
04-06 12:43
128770
[신상철TV] 응징(膺懲)이 빠진 역사는 미래가 없다 신상철 107
5
0
04-06 11:18
128768
[이정랑의 고전소통] 산지무전(散地無戰) 이정랑 56
0
0
04-06 09:31
128767
긴급📞오세훈이 그 자리서 기절할.. 끝내줘요~~~~ 178
10
10
04-06 05:29
128766
여자 친구에게 아파트 명의를 해주었다? 문제는 그것... 마파람짱 19
0
0
04-06 02:06
128765
임영웅이가 온화하고 진실한 남자이긴 하재 남자 맞... 마파람짱 15
0
0
04-05 15:57
128764
오세훈과 박영선의 토론을 보면서 (1) 0042625 47
0
0
04-05 15:38
128763
오박찍 초등생 정직 겸손 교육은 끝장 박영선김영춘 125
15
15
04-05 10:52
128762
부정선거 할려고 미리 떡밥까는 아이엠피터 부정선거 34
15
5
04-05 10:23
128761
4·7 재보선 깜깜이 선거, 여론조사를 믿지 못하는 이... (1) 아이엠피터 178
5
10
04-05 09:45
128760
여기서 개싸움 하덜 말고 김호중 사이트나 들어가봥 마파람짱 17
0
0
04-05 09:42
128759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114
0
0
04-05 08:23
128758
김대중의 죄상(해악)중 현재까지도 지속되며 나라발전... 역적 김대중 30
10
0
04-05 07:08
128756
여교수의💌사랑고백 & 오세훈 개방구 🌈... 135
10
10
04-05 06:45
128755
강경하고 가까운 논산 훈련소에 호중이가 있다니 기분... 마파람짱 12
0
0
04-05 03:53
128754
천안함 좌초설 재고해야 (8) 아이에스 182
0
5
04-05 00:34
128753
“윤미향, 갈비뼈 부러진 위안부 길원옥 할머니 노래... 악마를보았다 23
0
5
04-04 23:23
128752
임영웅은 자작곡 하는 부인 둘 정도는 읃어야 헐거 같... 마파람짱 12
0
0
04-04 19:07
128751
최경영과 김종배의 엘레지 0042625 13
0
0
04-04 16:08
128750
23% 올린 주호영은? (1) 0042625 25
0
5
04-04 15:40
128749
박주민, 어제 9.3% 내려 임대차 재계약 (1) 0042625 20
0
5
04-04 15:30
128748
박수홍 세대교체되야지 계속할려했어 박수홍 15
0
0
04-04 15:03
128747
왜 내곡동 땅은 오세훈과 이명박의 공모인가? 0042625 22
0
5
04-04 15:00
128745
선관위는 전이나 지금이나 정권의 꼬봉 무능한 허수아... YK 26
0
5
04-04 07:58
128744
재밋슴💖어느 여대생이 본 오세훈💌 (1) 모두 즐감 163
10
10
04-04 03:15
128743
벌초야~19 (delayed spiking) (5) 아이에스 86
0
5
04-04 01:17
128741
도쿄박 두들겨 패는 진중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중권 38
10
5
04-03 22:05
128740
(생태탕) 그럼 TBS 에서 뭔 일이있어서 말 바꾼거지 ... 생태탕 24
10
0
04-03 21:37
128738
[공지] 2021. 4. 5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 서프라이즈 174
5
20
04-03 20:17
128735
요즘 애들 신곡 솔직히 난 한번 듣고 안들어 내 취향 ... 마파람짱 10
0
0
04-03 16:56
128733
뽕숭아 학당 남여공학 하자더니 소원 성취되었넹 마파람짱 10
0
0
04-03 16:15
128732
TOD 조작 4편, 사기꾼 집단은 사과해라. 正추구 30
0
0
04-03 16:03
128731
배신자 박영선? 안되니까 판을 깨려고????? YK 46
0
0
04-03 13:24
128730
강추 그냥 15
0
0
04-03 13:01
128729
선상님이 보고싶네 그랴 0042625 20
0
0
04-03 12:43
128726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각하 결정에 대한 입장 (2) 신상철 520
5
15
04-03 10:55
128725
양아치들의 잔머리 굴리기~ 전격공개!!!! 136
10
10
04-03 01:17
128724
😊이거 읽고 웃다 죽을뻔! 철학교수 142
10
10
04-03 01:05
128723
삼성폰은 음질때매 절대좋아질수없는 산요제품 애플에... 음질 17
0
0
04-02 16:48
128722
제품을보고 띄워라 삼성 전세계3 4위제품 조합한 허접 삼성부도 17
0
0
04-02 16:43
128721
삼성 액정 반도체 성능 음질 전세계3 4위 만물상수준... 삼성부도 14
0
0
04-02 16:41
128720
바이든 전세계 3 4위 부품 삼성에 러브콜 하하하 삼성찬양 돌... 13
0
0
04-02 16:40
128719
💥KBS -오세훈 또 빼박!!💥 특종전문 140
10
10
04-02 14:02
128718
[신상철TV]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진정서를 제... 신상철 149
5
5
04-02 13:17
128717
[예고편] 천안함과 터빈실 사진 공개시 충격 - 왜 충... (4) 들소 사냥군 406
0
5
04-02 13:14
128716
오세훈의 새빨간 거짓말… 계속 바뀌는 해명들 (1) 아이엠피터 260
5
5
04-02 13:09
128714
[칼럼] 젊은 세대를 모욕하지 말라 (1) 이기명 97
0
5
04-02 10:05
128713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서생 학자가 개국 황제가... (1) 이정랑 194
0
0
04-02 09:50
128712
오세훈의 혀에 따르면, 박근혜는 무죄다 (2) 0042625 23
0
5
04-02 09:32
128711
[신상철TV] 천안함 생존자 진술, “폭발 아니다!” 신상철 173
0
5
04-02 08:31
128710
박영선 후보의 선거전략 실패 (1) 0042625 28
0
5
04-02 04:32
128709
오세훈 헛발질에 민주당 신바람~~ (1) 치켜든 턱 130
0
0
04-02 01:08
128707
가상 땅투기 남조선 미국 공동 연구 (3) 김순신 74
0
0
04-01 23:23
128706
그냥 나가 뒈지세요 엠팍 42
5
0
04-01 21:38
128705
이새끼 길에서 만나면 진짜 대갈통 까부술거다. 천안함 45
15
3
04-01 21:33
128704
천안함은 작전 미스입니다 김순신 108
5
5
04-01 21:06
128703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171
0
5
04-01 13:11
128702
경향만화 오세훈 🪓떡치네! 졸도하긋다 무지몽매궁민 155
5
15
04-01 12:54
128701
권종상 이사기꾼새끼는 요즘 왜 글 안쓰냐? 사기꾼권종상 179
15
0
04-01 12:01
12345678910 ..112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