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백기완 선생의 추억
  번호 128224  글쓴이 정운현  조회 227  누리 5 (0,5, 1:0:1)  등록일 2021-2-16 13:21 대문 1

백기완 선생의 추억
(WWW.SURPRISE.OR.KR / 정운현 / 2021-02-16)


어제 타계하신 백기완 선생과 나는 특별한 인연은 없다. 지방에서 대학을 다녔고, 소위 운동권도 아니었으며, 또 대학 졸업 후 보수성향의 신문사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럼에도 백 선생은 내게 감히 범접할 수 없는 분이자, 내 마음속의 스승과도 같은 분이었다. 이제 고인이 되신 선생을 추념하면서 책으로 맺어진 선생과의 ‘사소한 추억담’ 두 가지를 기록해둔다.

1.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치마 휘날리며>(시인사, 1979)

나는 박정희 독재정권 말기인 1978년에 대학에 입학했다. 그 시절 한국사회 전반이 그러했듯이 대학가도 암울했다. 캠퍼스 곳곳에 감시의 눈초리가 도사리고 있었고, 대학언론조차도 자유롭지 못했다.

수업이 비는 시간이면 친구들과 캠퍼스 벤취에 삼삼오오 모여서 잡담을 하며 시간을 보내곤 했다. 그러던 어느날, 책 외판원이 우리에게 다가왔다. 당시 신입생들은 타임지나 영어회화 테이프를 사서 영어공부를 하는 것이 하나의 유행 같았다.

대화 말미에 그 외판원은 주위를 살피더니 낯선 책자 하나를 불쑥 내밀었다. 흰색 표지에 두께가 얇고 한글 제호의 잡지였다. <씨알의 소리>였다. ‘씨알’(‘씨앗’이 아니고)이라는 말도, 발행인 함석헌 선생의 이름도 그때 처음 알게 됐다. 내 친구들도 아마 그랬지 싶다.

2학년 올라가서 우연히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치마 휘날리며>라는 책을 손에 넣게 되었다. 누가 내게 읽어보라고 추천을 한 건지 어땠는지는 기억이 없다. 저자 백기완을 그때 처음 알았다. 문장 첫머리에 ‘내 딸 담아’로 시작하는 편지체여서 술술 읽혔다.

입시공부에 매몰돼 고교시절을 보낸 나(혹은 우리)에게는 이 책의 서술방식이나 내용 모두 낯설었고, 또 한편으로는 신선했다. 춘향전 얘기, 장산곶매 얘기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당시만해도 가부장적 사회여서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한 대목도 인상적이었다.

그해 10월, 이른바 ‘10.26 사건’이 터졌고, 나는 군입대를 위해 휴학했다. 이듬해 80년 봄, 광주에서 민주항쟁이 터지면서 입대가 연기돼 9월에야 입대했다. 제대 후 복학하여 평범한 대학생활을 마치고 취직하여 서울로 올라왔다. 87년, 92년 대선 때 ‘백기완’ 이름 석 자를 접하였으나 현실속의 내 삶과는 너무 멀리 떨어져 있었다.

2. <임종국평전>(2006, 시대의창)

내가 역사와 시대의식에 눈 뜬 것은 1988년 말 친일연구가 임종국 선생을 알게 되면서 부터였다. 12년간의 정규교육 과정에서 미처 배우지 못한, 부끄러운 역사를 내게 처음으로 알려준 사람이 바로 임종국이었다. 나는 마치 열병을 앓듯이 그에게 빠져들었고, 그의 저작을 단기간에 섭렵했다.

이제는 그를 한번 만나봐야겠다고 마음 먹고 일정을 잡던 중 89년 가을 어느날 조간신문에서 그의 부음을 접했다. 당시 임 선생은 집필에 전념하기 위해 서울살이를 청산하고 천안으로 내려가 밤농사를 지으며 주경야독하고 있었다. 장례가 끝난 후 나는 천안으로 내려가 선생의 흔적을 살핀 후 선생의 삶을 기록하기로 마음먹었다.

임 선생이 쓴 수많은 글을 읽고, 선생과 관련된 편린을 모으고, 선생을 기억하는 가족과 지인.선후배 등 관계자 30여 명을 인터뷰했다. 그 과정에서 우연하게도 ‘백기완’ 석 자를 다시 접하게 됐다. 생각해보니 임종국과 백기완은 서로 알고도 남을 사이였다. 85년(?) 2월경, 백기완은 고문 후유증으로 다리를 절면서도 지팡이를 짚고 천안으로 임종국을 찾아가 만난 적도 있다.(임종국 여동생 증언)

백기완은 친일반민족사 연구에 일생을 바친 임종국을 매우 높이 평가했다. 그 자신이 진보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면서 “한국의 진보는 임종국부터 출발했다”는 놀라운 말을 남겼다. 그런 연유로 백기완은 감옥에 있으면서 임종국의 대표저작인 <친일문학론> 보급(?)에 적극 앞장섰다. 그래서 당시 감옥 안에서 ‘<친일문학론> 판매사원이 백 아무개’라는 우스개말이 돌기도 했다고 한다.

이 우스개는 결코 허튼소리가 아니다. 증인이 여럿 있다. 연세대 운동권 출신으로 얼마 전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김거성 목사, 6.3세대 출신으로 이른바 ‘민비연 사건’으로 구속됐다가(67.8) 무죄로 풀려난 김도현 전 문체부 차관 등이 대표적인 인물이다. <친일문학론>을 펴낸 평화출판사 허창성 사장도 같은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임종국 선생은 1929년생(1989년 타계), 백 선생은 1932년생. 서로 타관에서 만났으니 벗으로 지내도 허물이 안될 사이다. 일생을 통해 시대와 역사를 고민하며 희생적 삶을 살다 가신 두 스승께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8224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강진욱
- 아이엠피터
- 임두만
- 신상철
IP : 512.111.3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19799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72083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4113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5161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15343
40
80
07-13 13:35
[공지] 2021. 4. 5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174
5
20
04-03 20:17
128822
제목은 항상 어려워 그냥 2
0
0
04-11 09:47
128821
유시민? 문정부 독재... 야당의 주장 이해.... (1) YK 7
0
0
04-11 07:33
128820
이거 올릴땐 지가 대통령 될 줄 알았겠지 ㅋㅋ (1) 조국 11
5
0
04-11 07:08
128819
대한민국 개판 5분전!!!!!! 직전상황!!!! 108
5
5
04-11 06:03
128818
청와대 부동산 정책 청원하는 청년 얘기 언론서 다루... 마파람짱 5
0
0
04-11 01:50
128817
다음글에 이달의 💖최우수상 올립니다!! 홧팅!! 113
5
5
04-10 23:33
128816
정의당과 국민의 당은 22대 총선부터는 연동형 비례대... 마파람짱 11
0
0
04-10 14:54
128815
20대가 진짜 죽을 맛이 무언지 몰라서 지지한 걸 자랑... 마파람짱 15
0
0
04-10 12:21
128814
(알릴레오)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 0042625 20
0
0
04-10 05:04
128813
내가 문재인을 사랑하는 이유 (1) 0042625 34
0
0
04-10 04:16
128812
이소영의 물방울 이론(drop theory)과 사회적 타살 0042625 23
0
0
04-10 03:20
128811
천안함의 진실 다음주 서울대 연설 (5) 김순신 78
0
0
04-10 02:25
128810
민주당은 결국 스스로 와해될 모양이구나 0 27
0
0
04-10 01:04
128809
배은망덕한 거들이 문대통령 덕에 한자리씩 꿰찰때는 ... 마파람짱 19
0
0
04-09 18:21
128808
딱 한 번 실수는 병가지상사 김순신 38
0
0
04-09 16:46
128807
[보궐선거 실패분석]20대 청년들의 바닥정서 진단 (1) 0042625 34
0
0
04-09 16:10
128806
저의 모가지는 푸른 모가지입니다. 0042625 19
0
0
04-09 13:43
128805
[신상철TV] 그래도 민주당 뿐입니다. 짜장면과 짬뽕, ... 신상철 77
5
0
04-09 13:18
128804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40
0
0
04-09 13:15
128803
구미 여이 사건 '무죄' 그냥 17
0
0
04-09 11:20
128802
문재인 공약 달성 1호 문죄인 15
5
0
04-09 11:00
128801
선거는 끝났지만, 검찰 수사는 남았다… ‘박형준 부... 아이엠피터 91
5
0
04-09 11:00
128800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부정 55% 긍정 40%… 부동산정... 임두만 51
0
0
04-09 10:57
128799
금번 선거결과는 반 민주주의의 문구라 정권심판 YK 40
0
0
04-09 06:34
128798
✅서울엔 오이빨, 부산엔 박구라!✅ 포진 🟥 133
5
5
04-09 03:19
128797
연동형 비례대표제 했어야재 악마 아니 빙신들과 손을... 마파람짱 17
0
0
04-08 16:05
128796
양 시장 선거를 통해서 큰 느낌 (4) 김순신 85
2
3
04-08 14:38
128795
선거요약 "변태-구태-생태" 웃다 죽을뻔 (1) 생태탕 주인 132
5
5
04-08 14:18
128794
민주당은 정책에 있어서 정의당과 상의해 나가길 바랍... 마파람짱 14
0
0
04-08 13:44
128793
💥문통제사 "신에겐 180석과 101석이..."€... (1) 수사권 박탈 126
5
5
04-08 13:34
128792
[신상철TV] 우리의 우리 다운 전략은 무엇일까, 그러... 신상철 100
0
0
04-08 13:11
128791
붓뚜껑님 너무 걱정 마세용 실컷 고생할 각오나 하면 ... 마파람짱 18
0
0
04-08 11:56
128790
[칼럼] 4·7 재보선 패배, 민주당이 기억해야 할 세 ... (3) 아이엠피터 212
5
5
04-08 10:31
1287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16 김종익 78
0
0
04-08 08:53
128788
아- 나라가 어쩌다가 이 지경이 되었나? (2) 꺾은 붓 81
0
0
04-08 08:48
128787
안철수가 이제 쪼끔 맘이 편하겠다 맘을 편히 갖고 살... 마파람짱 14
0
0
04-08 07:54
128786
여자는 애를 낳을수 읍게 될때 그 인생 끝남이더라구 마파람짱 14
0
0
04-08 03:03
128785
국민의 힘 압승이네 민심의 쏠림현상 바람직하진 않지... 마파람짱 20
0
0
04-08 02:18
128784
신들의 자식 그냥 23
0
0
04-07 13:53
128783
[신상철TV] 당신을 삼킨 괴멜스의 역대급 명언 신상철 143
0
0
04-07 13:07
128782
‘부산갈매기’ 떼창 김영춘. ‘상록수’ 열창 박영선... (1) 아이엠피터 82
0
0
04-07 10:19
128781
💥이렇게 하면 오세훈 입 열린다 거짓말쟁이 150
10
10
04-07 09:56
128780
선거판 흔드는 포털의 보수편중 기사배치, 선거 후 정... 임두만 94
0
0
04-07 08:54
128779
문정권 이후 중소기업이나 산업현장들이 많이 좋아졌... 마파람짱 19
0
0
04-07 08:26
128778
🛑MB회귀(오세훈 박형준)는 안된다!!🛑 (2) All고려대 138
10
10
04-07 05:22
128777
결혼초 교복매장과 공장을 운영하고 있을때 잭스키스... (1) 마파람짱 21
0
0
04-07 03:24
128776
연예인 찐팬이라코 사진으로 방안을 도배질쳤다? 마파람짱 13
0
0
04-07 02:16
128775
민주 “바람 바뀌고 있다” 박영선 “거짓말 심판” YK 43
0
0
04-06 21:32
128774
일라이인지 에라이인지 참 지연수가 불쌍하다 마파람짱 21
0
0
04-06 15:32
128773
정의당은 역사의 뒤안길로 소리 없이 사라지기 바란다... (2) 꺾은 붓 60
0
0
04-06 13:56
128772
[단독] ‘생태탕’집 아들 “오 후보 뻔뻔한 거짓말에... 신문고뉴스 91
0
0
04-06 13:32
128771
갓 태어난 아기에게 철인경기 뛰라고 지랄을 하지 않... 0042625 17
0
0
04-06 12:43
128770
[신상철TV] 응징(膺懲)이 빠진 역사는 미래가 없다 신상철 107
5
0
04-06 11:18
128768
[이정랑의 고전소통] 산지무전(散地無戰) 이정랑 56
0
0
04-06 09:31
128767
긴급📞오세훈이 그 자리서 기절할.. 끝내줘요~~~~ 178
10
10
04-06 05:29
128766
여자 친구에게 아파트 명의를 해주었다? 문제는 그것... 마파람짱 19
0
0
04-06 02:06
128765
임영웅이가 온화하고 진실한 남자이긴 하재 남자 맞... 마파람짱 15
0
0
04-05 15:57
128764
오세훈과 박영선의 토론을 보면서 (1) 0042625 47
0
0
04-05 15:38
128763
오박찍 초등생 정직 겸손 교육은 끝장 박영선김영춘 125
15
15
04-05 10:52
128762
부정선거 할려고 미리 떡밥까는 아이엠피터 부정선거 34
15
5
04-05 10:23
128761
4·7 재보선 깜깜이 선거, 여론조사를 믿지 못하는 이... (1) 아이엠피터 178
5
10
04-05 09:45
128760
여기서 개싸움 하덜 말고 김호중 사이트나 들어가봥 마파람짱 17
0
0
04-05 09:42
128759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114
0
0
04-05 08:23
128758
김대중의 죄상(해악)중 현재까지도 지속되며 나라발전... 역적 김대중 30
10
0
04-05 07:08
128756
여교수의💌사랑고백 & 오세훈 개방구 🌈... 135
10
10
04-05 06:45
128755
강경하고 가까운 논산 훈련소에 호중이가 있다니 기분... 마파람짱 12
0
0
04-05 03:53
128754
천안함 좌초설 재고해야 (8) 아이에스 182
0
5
04-05 00:34
128753
“윤미향, 갈비뼈 부러진 위안부 길원옥 할머니 노래... 악마를보았다 23
0
5
04-04 23:23
128752
임영웅은 자작곡 하는 부인 둘 정도는 읃어야 헐거 같... 마파람짱 12
0
0
04-04 19:07
128751
최경영과 김종배의 엘레지 0042625 13
0
0
04-04 16:08
128750
23% 올린 주호영은? (1) 0042625 25
0
5
04-04 15:40
128749
박주민, 어제 9.3% 내려 임대차 재계약 (1) 0042625 20
0
5
04-04 15:30
128748
박수홍 세대교체되야지 계속할려했어 박수홍 15
0
0
04-04 15:03
128747
왜 내곡동 땅은 오세훈과 이명박의 공모인가? 0042625 22
0
5
04-04 15:00
128745
선관위는 전이나 지금이나 정권의 꼬봉 무능한 허수아... YK 26
0
5
04-04 07:58
128744
재밋슴💖어느 여대생이 본 오세훈💌 (1) 모두 즐감 163
10
10
04-04 03:15
128743
벌초야~19 (delayed spiking) (5) 아이에스 86
0
5
04-04 01:17
128741
도쿄박 두들겨 패는 진중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중권 38
10
5
04-03 22:05
128740
(생태탕) 그럼 TBS 에서 뭔 일이있어서 말 바꾼거지 ... 생태탕 24
10
0
04-03 21:37
128738
[공지] 2021. 4. 5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 서프라이즈 174
5
20
04-03 20:17
128735
요즘 애들 신곡 솔직히 난 한번 듣고 안들어 내 취향 ... 마파람짱 10
0
0
04-03 16:56
128733
뽕숭아 학당 남여공학 하자더니 소원 성취되었넹 마파람짱 10
0
0
04-03 16:15
128732
TOD 조작 4편, 사기꾼 집단은 사과해라. 正추구 30
0
0
04-03 16:03
128731
배신자 박영선? 안되니까 판을 깨려고????? YK 46
0
0
04-03 13:24
128730
강추 그냥 15
0
0
04-03 13:01
128729
선상님이 보고싶네 그랴 0042625 20
0
0
04-03 12:43
128726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각하 결정에 대한 입장 (2) 신상철 520
5
15
04-03 10:55
128725
양아치들의 잔머리 굴리기~ 전격공개!!!! 136
10
10
04-03 01:17
128724
😊이거 읽고 웃다 죽을뻔! 철학교수 142
10
10
04-03 01:05
128723
삼성폰은 음질때매 절대좋아질수없는 산요제품 애플에... 음질 17
0
0
04-02 16:48
128722
제품을보고 띄워라 삼성 전세계3 4위제품 조합한 허접 삼성부도 17
0
0
04-02 16:43
128721
삼성 액정 반도체 성능 음질 전세계3 4위 만물상수준... 삼성부도 14
0
0
04-02 16:41
128720
바이든 전세계 3 4위 부품 삼성에 러브콜 하하하 삼성찬양 돌... 13
0
0
04-02 16:40
128719
💥KBS -오세훈 또 빼박!!💥 특종전문 140
10
10
04-02 14:02
128718
[신상철TV]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진정서를 제... 신상철 149
5
5
04-02 13:17
128717
[예고편] 천안함과 터빈실 사진 공개시 충격 - 왜 충... (4) 들소 사냥군 406
0
5
04-02 13:14
128716
오세훈의 새빨간 거짓말… 계속 바뀌는 해명들 (1) 아이엠피터 260
5
5
04-02 13:09
128714
[칼럼] 젊은 세대를 모욕하지 말라 (1) 이기명 97
0
5
04-02 10:05
128713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서생 학자가 개국 황제가... (1) 이정랑 194
0
0
04-02 09:50
128712
오세훈의 혀에 따르면, 박근혜는 무죄다 (2) 0042625 23
0
5
04-02 09:32
128711
[신상철TV] 천안함 생존자 진술, “폭발 아니다!” 신상철 173
0
5
04-02 08:31
128710
박영선 후보의 선거전략 실패 (1) 0042625 28
0
5
04-02 04:32
128709
오세훈 헛발질에 민주당 신바람~~ (1) 치켜든 턱 130
0
0
04-02 01:08
128707
가상 땅투기 남조선 미국 공동 연구 (3) 김순신 74
0
0
04-01 23:23
128706
그냥 나가 뒈지세요 엠팍 42
5
0
04-01 21:38
128705
이새끼 길에서 만나면 진짜 대갈통 까부술거다. 천안함 45
15
3
04-01 21:33
128704
천안함은 작전 미스입니다 김순신 108
5
5
04-01 21:06
128703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171
0
5
04-01 13:11
128702
경향만화 오세훈 🪓떡치네! 졸도하긋다 무지몽매궁민 155
5
15
04-01 12:54
128701
권종상 이사기꾼새끼는 요즘 왜 글 안쓰냐? 사기꾼권종상 179
15
0
04-01 12:01
12345678910 ..112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