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쓴소리를 기꺼이 받아들인다.
  번호 127398  글쓴이 이정랑  조회 254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0-11-30 07:47 대문 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쓴소리를 기꺼이 받아들인다.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20-11-30)


[사마염 司馬炎] 아첨은 내치고 충언에 따라 행동하다.

성인(聖人)도 칭찬과 아첨에는 약한 것이다.

누구나 칭찬 듣기를 좋아한다. 심지어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니까 말이다. 사탕 발림 같은 말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사실 이는 때와 장소가 적절하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아첨과 눈가림은 봉건시대 관료사회의 영원한 법보(法寶)이다. 적절하게 사용한다면 이 두 가지 법보는 신기한 효력을 발휘할 수 있다. 능력이 부족하거나 이 법보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면 남을 원망할 자격이 없다. 이와 관련된 의미심장한 얘기가 있다.

한번은 옥황상제가 어전회의를 열고 있을 때 관공(關公)이 칼을 차고 문을 지키고 있었다. 관공은 긴 수염을 휘날리면서 대단히 위엄있는 모습으로 사람들의 경외심을 자아내고 있었다. 이때 갑자기 누군가 그에게 다가가 절을 올리자 관 공이 물었다.

“그대는 누군가?”

낯선 사람은 아무런 두려움 없이 대답했다.

“소인은 아첨의 화신입니다.”

“무슨 일로 왔는가?”

“특별히 천상계의 신선들에게 아첨이 통하는지 안 통하는지 알아보러 왔지요.”

관공이 버럭 화를 내며 말했다.

“천상계의 신선들은 인간들과 다르다. 네놈의 아첨이 통할 리 없을 테니 썩 물러가거라. 네놈이 나를 화나게 하지 않는다면 이 칼을 상으로 주마!”

아첨의 화신이 말했다.

“관공은 의로운 성인이시라 선계(仙界)에서나 범계(梵界)에서나 사모하지 않는 사람이 없으니 당연히 아첨이 통하지 않겠지요. 하지만 모든 이들이 관공과 같아서 아첨이 통하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습니까? 게다가 관공께서는 범계에 계실 때 조조의 목숨을 놓아주신 적도 있는데 하물며 잠시 들여보내 주시는 것쯤이야 무방하지 않겠습니까?”

관공은 그의 말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여 들여 보내주었다. 잠시 후 아첨의 화신이 나오자 관공이 물었다.

“그래 누가 너의 아첨을 받아주더냐?”

“제 아첨을 받아주는 인물은 단 한 사람밖에 없더군요!”

관공은 기이하게 여기며 그게 누구인지 되물었다. 아첨의 화신이 빙긋이 웃으면서 대답했다.

“바로 관공이십니다!”

관공은 화들짝 놀라며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렇다. 성인도 아첨에는 약한 법이다. 공자는 일찍이 ‘군자도 속임수에 당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는데, 이를 ‘군자도 아첨에 당할 수 있다’는 말로 바꿔도 무방할 것이다.

그러나 정말로 그렇다면 인류에게 무슨 희망이 있겠는가? 실제로 모든 제후 장상들이 아첨에 속는 것은 아니다. 일부 제후나 장상들은 아첨을 배척할 뿐 아니라, 이를 철저히 제거함으로써 청렴한 위엄을 과시하기도 했다. 진(晉) 무제(武帝) 사마염(司馬炎)이 바로 그런 인물 가운데 하나였다.

▲사마염 司馬炎 236~290 출처:지식백과

사마염은 서진 왕조의 초대 황제로, 그의 조부와 부친 대까지는 조조의 위(魏) 정권을 탈취하지 못하다가 그에 이르러서야 위를 대신하여 자립함으로써 70년간 지속했던 3국 분열의 시대를 마감하고 통일의 대업을 완수할 수 있었다. 사마염이 통치한 26년 동안 진 왕조의 가장 위대한 황제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정직한 성격과 무관치 않을 것이다.

진 무제 태시(泰始) 8년(272), 사마염은 우장군 황보요(皇甫陶)와 정사를 논하고 있었다. 사마염은 평소 대신들과 토론하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일부 성격이 강직한 대신들이 너무 솔직한 말을 해서 무제를 노엽게 하는 일도 있었다. 특히 황보요는 성질이 급하고 솔직한 것으로 유명한 대신이었다. 그는 무제와 의견 차이를 보이자 무제의 말을 가로막고 자신의 주장을 역설했고, 무제도 이에 쉽사리 물러서지 않았다. 이런 일이 있고 난 후 산기시랑 정휘(鄭徽)는 황보요가 마침내 황제의 미움을 샀다고 생각하고는 재빨리 표를 올려 황보요를 법대로 처단할 것을 요청하면서 황제의 비위를 맞추려 했다. 그러나 예상 밖에 무제 사마염은 정휘의 상소를 읽고 크게 화를 내며 대신들에게 말했다.

“솔직하게 진실을 말하는 것은 짐이 신하들에게 간절히 바라는 바요. 그래야만 여러 사람의 장점을 두루 살필 수 있기 때문이오. 짐이 가장 싫어하는 것은, 듣기 좋은 거짓말만 일삼는 사람들이오. 사탕발림으로 군주를 속이는 것보다 더 큰 죄는 없을 것이오. 군주에게는 항상 아첨하고 칭송하는 사람들 때문에, 우환이 생기기 마련이지 정직한 쟁론을 펴는 대신들 때문에, 나라가 어지러워졌던 예는 없었소. 자신의 권한을 벗어난 정휘의 주장은 근거 없는 잘못된 지적으로 짐의 본의를 흐리려는 것이오!”

그리하여 정휘는 관직에서 쫓겨나고 말았다.

민주적인 감독과 검증의 장치가 없었던 봉건시대에 사마염이 보여준 자아 검증 정신과 아첨에 속지 않고 귀에 거슬리는 진언을 받아들일 줄 알았던 도량은 정말 귀중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한 번은 무제가 남교에서 제천의식을 거행했다. 무제는 기분이 매우 좋아 대신 유의(劉毅)에게 말했다.

“그대는 짐을 한 대의 어느 왕에게 비유할 수 있을 것 같소?”

유의가 대답했다.

“소신의 견해로는 후한의 환제(桓帝)나 영제(靈帝)에 비견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말에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대경실색했다. 이 두 황제는 한 왕조에서 가장무도하고 무능했던 망국의 군주들로, 무제를 이들에게 비견하는 것은, 어느 모로 보나 부당한 비유일 뿐, 아니라 죽음을 자초하는 발언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제는 화를 참으며 참을성 있게 말을 받았다.

”짐의 덕행이 비록 명군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스스로 욕망을 억제하면서 정사를 잘 살피고 동오를 평정하여 천하를 통일하지 않았소? 짐을 대표적인 혼군인 환제와 영제에 비견하는 것은, 좀 지나친 것 같소!“

놀랍게도 유의는 조롱 섞인 투로 말을 계속했다.
”환제와 영제는 관직을 팔아 관고(官庫)를 채운 일이 있습니다만 폐하께서는 관직을 팔아 사고(私庫)를 채우셨지요. 이로 미루어 보건대, 폐하께서는 환제나 영제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주위에 있던 대신들은 놀라다 못해 얼굴이 파랗게 질리고 말았다. 그러나 오히려 진 무제는 흐뭇한 얼굴로 웃으면서 말을 받았다.

”환제나 영제는 이처럼 날카로운 지적을 들은 적이 없었는데, 지금 짐에게는 두려움 없이 솔직하게 짐의 과실을 말해주는 신하가 있으니 환제나 영제보다 못하진 않은 것 같소!“

이 대목에서 장손황후가 당 태종에게 올렸던 간언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한번은 태종이 궁정에서 위징의 솔직한 지적에 기분이 몹시 상했다. 위징이 사사건건 자신의 결점을 들춰내는데 크게 격분한 태종이 장손황후에게 말했다.

”내가 위징, 그 늙은이를 진작에 죽여버렸어야 하는 건데!“

장손황후는 아무런 대꾸도 없이 곧장 안으로 들어가 조복으로 갈아입고 나와서는 웃는 낯으로 태종에게 말했다.

”군주가 현명하면 신하가 정직한 법이라고 했습니다. 위징 같은 신하가 있다는 것은, 폐하께서 명군이심을 증명하는 일이지요!“

이 말을 들은 태종은 금세 화를 풀었고 위징에게는 화가 복으로 바뀌는 계기가 되었다.

이 두 가지 사례를 비교해볼 때, 일찍이 유례가 없는 성군으로 평가되고 있는 당 태종도 사마염에게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다. 태종은 지혜롭고 사리에 맞는 신하들 덕분에 정직한 간언을 받아들일 수 있었지만, 사마염은 주위 신하들의 종용이나 설득 없이도 너무 솔직하여 무례하기까지 한 간언을 기분 좋게 받아들였으니 말이다. 이는 봉건시대의 제왕들에게서 찾아보기 어려운 고귀하고 아름다운 아량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인성이 아무리 선하고 한 줄기 맑은 물 같다 해도 그것을 담는 물건에 따라 형체가 달라지기 마련이다. 외부적인 제도의 구속이 없다면 맑고 깨끗한 물도, 다 새어나가거나 구정물이 되어 고이기에 십상이다. 도덕의 힘은 불변하지만, 법제가 도덕적인 사회를 근원 없는 물이나 뿌리 없는 나무로 만든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그렇다고 도덕의 힘을 맹신하는 것도 위험한 처사이다.

도덕은 내용이고, 민주주의와 법제는 형식이다. 이러한 내용과 형식이 조화롭게 결합 되어야만 선한 인성을 발휘하고 조장할 수 있다. 이른바 민주주의와 법제만 있고 도덕이 없다면 인간은 속이 빈 조개껍데기가 되고 말 것이다. 문제는 인류 역사에 있어서 도덕으로 민주주의와 법제를 대체한 시기가 너무 길었다는 데 있다. 이러한 범 도덕주의는 왕왕 군주의 권력 집중을 조장하여 부패와 부정을 유발하게 되었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중국 역사에 그토록 많은 혼군과 폭군, 탐관오리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봉건 황제들은 ‘국가를 자신의 가정’으로 여기면서도 책임은 자신에게 돌리지 않았기 때문에 너무 쉽게 타락했다. 권력만 있고 책임이 없는 민주적 감독 장치마저 없게 되면 인성의 약점이 무한히 팽창해 ‘식(食)’과 ‘색(色)’이라는 두 가지 본성만 남게 될 것은 자명한 이치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칼럼리스트)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7398
최근 대문글
- 오인동
- 강진욱
- 아이엠피터
- 이정랑
- 오인동
IP : 247.111.9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18549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7077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39767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5024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14100
40
80
07-13 13:35
127897
전 세계 사람의 적(敵) (적그리스도: Deep State) 개... 시골목사 3
0
0
01-17 22:51
127896
탈원전 불법 감사....월성 '원전폐기 조작'으로 원전... YK 4
0
0
01-17 21:36
127895
티비 좆선 미스터트롯 출신들 자리도 잡기전에 또 뽑... 마파람짱 9
0
0
01-17 15:38
127894
우상호가 나경원에 “나빠루” 뼈직구 동물국회 118
10
10
01-17 08:10
127893
문대통령 4년차 지지율 역대최고 서울대 교수 116
10
10
01-17 08:08
127892
나는 미스터트롯 애들헌티 신경 또 쓸거야 내 삶과 전... 마파람짱 12
0
0
01-16 12:27
127891
라임사태 와 수사를 제대로 안하는기야 한들 무엇하리... 마파람짱 15
0
0
01-16 12:13
127890
이재명 경기도 친일청산 증말 화끈!! (1) 현장탐방!!!! 147
15
10
01-16 10:37
127888
속보: 신천지 이만희 꾀병 들통~ ㅋㅋㅋ...... 164
15
10
01-15 09:27
127887
[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4 오인동 130
0
5
01-15 09:26
127886
경주 핵발전소 방사능 물질 누출 (2) 무심지생 47
10
10
01-15 08:34
127863
비잔틴 가톨릭 총대주교 청이 미군 최고 사령관과 군... 시골목사 47
0
5
01-14 22:15
127859
정경심재판부 임정엽판사의 형량 (1) 0042625 18
0
5
01-14 16:52
127858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리고 헛소리 15 강진욱 112
0
5
01-14 12:36
127857
제주 카지노에서 사라진 145억… 숨겨진 반전 이야기 (11) 아이엠피터 238
0
5
01-14 09:56
127856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여인의 칼날에 원혼이 된 ... 이정랑 177
0
0
01-14 08:50
127855
[강력증거] 세월호 3일전 박근혜는 어벤져스 만났다 (1) 박형국 43
5
5
01-14 07:24
127854
장도리만화: 전광훈 “하나님도 까불면 나한테 죽는데... 코로나쯤이야 143
15
10
01-14 02:02
127853
[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3 오인동 147
5
5
01-13 11:32
127852
트럼프 사태를 다루는 미국의 언론, 그리고 반역죄로 ... (18) 권종상 270
10
10
01-13 09:16
127851
[데스크에서]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눈 감은 언론... 임두만 90
5
5
01-13 09:05
127850
가습기 살균제 무죄 0042625 13
5
0
01-13 07:41
127849
문재인정권의 대 실패 그리고 사이비 진보의 몰락.... YK 38
5
0
01-13 07:32
127848
동양대 표창장과 관련하여 검찰 내부자에게 전해들은 ... (1) 0042625 41
0
10
01-13 07:31
127847
🎴마이산 탑사+🌈역고드름 들통~ 진실탐방 166
20
10
01-13 06:10
127846
3차 재난지원금, 신청한지 5시간 만에 돈이 들어왔다 (5) 아이엠피터 132
5
5
01-12 13:33
127845
인천광역시, 인구 500만 인천특별시 만들라 펌글 42
0
0
01-12 13:28
127844
방역당국에 맞짱뜨면?? 결과는... 이리 되는겨! 134
20
25
01-12 10:32
127843
[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2 오인동 101
10
5
01-12 08:44
127818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리고 헛소리 14 강진욱 82
5
5
01-11 15:49
127817
또다시 꼬리자르기…? 전광석화처럼 빠른 국민의힘 의... (11) 아이엠피터 171
0
10
01-11 11:13
127816
‘기업보호법’으로 노동존중사회가 가능한가? 김용택 64
5
5
01-11 08:57
127815
월성원전 누출, 처음부터 샜다! 원자로 설계자 충격증... (1) 0042625 48
0
10
01-10 22:23
127814
허위사실 기재한 정경심 재판부의 판결문 (1) 0042625 27
0
10
01-10 22:16
127811
도람뿌 트위터 영구정지 먹었따!! 심층현장 154
35
40
01-10 07:23
127810
아직도 놈현 탄핵한 추씨 아줌마 퇴출 안됐나?? 빨리 ... YK 22
5
0
01-10 07:07
127809
나는 내 삶과 전연 상관없는 미스터트롯등에 이제부턴... 마파람짱 22
0
0
01-10 03:28
127804
광주광역시. 획기적인 광주형 임대아파트 건설 뉴스 49
0
0
01-09 17:17
127803
임대아파트, 빈곤층 임대주택 정책은 왜 없는가 ? 주택정책 65
0
0
01-09 16:47
127802
누더기 중대재해처벌법 & 서울시장 또 출마병 도진 안... YK 22
0
0
01-09 08:35
127800
윤석열아 월성 원전 방사능 고기 맛 좀 볼래 (2) 0042625 47
0
10
01-08 17:59
127799
임영웅이 부르는 노래는 와그리 다 듣기가 좋은지 원 마파람짱 18
0
0
01-08 16:29
127798
[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1 (1) 오인동 238
10
5
01-08 14:35
127797
“그때는 그랬지?” (5) 강기석 201
0
10
01-08 08:54
127796
티비 보니 애들 얼굴이 다 한 공장서 나와서 개성이 ... 마파람짱 35
0
0
01-08 07:28
127795
유시민에게 인간으로서의 책무를 묻다 0042625 34
0
10
01-08 05:22
127794
제왕적 검찰총장제 반대해 내각제 주장하는 이낙연과 0042625 21
0
10
01-08 05:00
127790
2 2 18
0
0
01-07 14:55
127787
중앙일보, ‘MB·박근혜 3·1절에 사면된다’… 이낙... (6) 아이엠피터 256
10
5
01-07 13:07
127786
빨대라니 많이 벌고 많이 가져서 세금 많이 내면 좋지 마파람짱 18
0
2
01-07 10:28
127785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리고 헛소리 13 강진욱 122
5
5
01-07 09:41
127784
금태섭 “집권여당 견제하는 범야권 단일후보로 서울... 아이엠피터 103
5
5
01-07 09:23
127783
문재인과 운동권 주사파들 빨대능력 탁월 권중상 34
10
0
01-07 07:17
127781
* 삭제하기전 저장하시압 * 21장 166
45
45
01-07 02:48
127780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정경심재판부 판새들 (2) 0042625 30
0
10
01-06 18:34
127778
박그네 사면되면 애국당을 키우시오 그대의 당이오 마파람짱 18
0
5
01-06 14:54
127777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여인의 칼날에 원혼이 된 ... 이정랑 263
0
0
01-06 14:33
127774
신부 vs 목사 -수준차 극명 학실하네!! 147
45
40
01-06 13:42
127773
이재명 “지역화폐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국회 정... 임두만 91
0
5
01-06 09:41
127772
현장포착⭕MB좌장 이재오 치매!!⭕ 긴급 특종맨 176
45
40
01-06 06:24
127771
문죄인정권의 조폭정치 파소정권 타도로 나가야.... YK 44
0
0
01-06 05:30
127770
문죄인정권의 조폭정치 파소정권 타도로 나가야.... YK 14
0
0
01-06 05:30
127769
민주당 친일파 토착왜구 29
10
0
01-05 23:55
127768
코로나 펜데믹은 사전에 계획되었다!! 가나 대통령(나... 시골목사 59
0
0
01-05 20:36
127767
대구 경북 40분대 - 광역철도 개통추진 기사속보 33
0
0
01-05 17:14
127764
철저히 검증되는 절차인 검찰개혁 참 바람직 하네요 마파람짱 45
0
0
01-05 11:07
127763
이낙연 “이명박·박근혜 사면… 절박한 충정으로 제... (1) 아이엠피터 262
5
5
01-05 10:38
127762
[이정랑의고전소통] 견벽청야(堅壁淸野) 이정랑 193
0
0
01-05 10:36
127761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면 기업이 망한다…? 김용택 90
0
5
01-05 09:04
127760
지성용신부 기자 검사 의사 목사 뼈때렸다 (1) 할렐루야~~~~ 157
40
45
01-05 07:05
127759
마스크도 제대로 못쓰는 병신새끼 치매새끼 44
10
0
01-04 21:36
127758
사면?청와대와의 교감..왜 문재인을 까지 못하나? ... YK 39
0
0
01-04 20:57
127754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13 김종익 154
0
0
01-04 12:00
127753
이재명 “정치와 행정은 용기와 결단의 문제…개혁 중... 임두만 122
0
5
01-04 10:49
127752
이명박 박근혜 사면론자들을 단죄한다 사람일보 127
5
5
01-04 09:44
127751
무능한 병신새끼 대재앙 51
10
0
01-04 05:57
127750
눈물 없이 볼수없는 잔인한 사람들 색즉시공공즉... 41
0
0
01-04 03:56
127749
제보자X의 지난 2년 그리고 새해 다짐 0042625 29
0
5
01-03 14:55
127748
🐄새해 특급🐄 뜨거운 성원 178
40
45
01-03 02:41
127747
이나견 사면 꼼수... 니가 뭔데? 법을 초월....구라시... YK 74
0
0
01-02 06:44
127738
이완용은 친일파 아님. 김순신 74
0
0
01-01 23:16
127723
[오영수 시] 부활과 윤회 오영수 141
0
0
01-01 13:56
127722
[칼럼] 송구영신(送舊迎新)과 송구영신(悚懼靈新) 임두만 115
0
0
01-01 13:47
127721
코로나 진단키트 파파야, 염소도 양성 반응” 탄자니... 시골목사 32
0
0
12-31 18:11
127720
코로나 펜데믹은 세계은행과 IMF가 지원하고 있다!! ... 시골목사 28
0
0
12-31 18:02
127718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리고 헛소리 12 강진욱 141
0
5
12-31 11:53
127717
2020년에 이루고 싶었던, 그러나 못 이뤘던 것을 이루... (11) 권종상 164
5
10
12-31 09:23
127716
‘석열이 형! 칭송했던 범계 & 민주가 수꼴당이라는 ... YK 55
5
0
12-31 07:36
127715
당구와족구, 규칙을 바꿔야 한다 당구천점 36
0
0
12-30 14:24
127714
대구광역시, 전세계 1등 지하철 망을 건설하시요 대중교통 40
0
0
12-30 14:23
127711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군주를 위해 신하의 도리... 이정랑 233
0
0
12-30 14:18
127710
국정원 불법사찰정보공개 특별법 요구한다 사람일보 91
0
5
12-30 14:15
127708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어떻게 증폭되는가? 『코로... 시골목사 78
0
5
12-29 18:21
127707
TBS는 제보자 X의 책광고 중단시켜도 되나 0042625 28
0
5
12-29 17:50
127706
희대의 병신새끼 문도루 124
20
0
12-29 14:57
127705
NYT, 美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모든 것 뉴스프로 207
0
5
12-29 14:31
127704
[이정랑의 고전소통] 창주양사(唱籌量沙) 이정랑 201
0
0
12-29 13:30
127703
검찰은 왜 반성하지 않나? 0042625 28
0
5
12-29 10:28
127702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사퇴… “다시 부산으로 돌아... (1) 아이엠피터 176
5
10
12-29 09:46
127701
대깨문, 우리는 한가족....태극기부대 만만세... YK 46
0
0
12-29 06:47
127700
백정질 삼십년에 괴물이 되버린 윤석열 0042625 41
0
5
12-29 06:32
127698
K방역 최고지 세계도 인정하는걸 유승민 주호영등은 ... 마파람짱 20
0
10
12-29 04:58
127697
💥다가오는 윤석렬 탄핵!!💥 수칼예봉꺽어 193
55
60
12-29 02:53
127696
드디어 문재인대통령이 해냈다 아이엠 재앙 61
15
5
12-28 23:47
127695
대한민국의 입헌민주주의가 나아갈 방향-제10편 병파 17
0
0
12-28 23:38
127694
대한민국의 입헌민주주의가 나아갈 방향-제9편 병파 16
0
0
12-28 23:06
127693
대한민국의 입헌민주주의가 나아갈 방향-제8편 병파 19
0
0
12-28 22:34
127692
대한민국 최고존엄 윤석열의 공포정치 0042625 31
0
5
12-28 18:15
127691
윤석렬이 대텅?국모와 장모님이 쌍으로 순실짱 나서겠... 마파람짱 24
0
10
12-28 17:03
127690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리고 헛소리 11 강진욱 167
0
5
12-28 13:46
12345678910 ..111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