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7회 下
  번호 125158  글쓴이 김종익  조회 156  누리 5 (0,5, 0:0:1)  등록일 2020-5-20 11:55 대문 0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7회 下
유린, 군기라는 이름하에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20-05-20)


최근 벌어지고 있는 ‘정의연’을 향한 악의적 흠집내기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이 자료들이 ‘메신저를 공격해 메시지를 무력화하고자 하는 자’들의 의도를 무력화하는 무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역자 주

사토 쥰佐藤純
1965년생. 아사히신문 기자. 오사카경제법과대학 아시아 태평양연구센터 객원 연구원.
이 글은 2016~2018년 아사히신문 휴직 중의 조사를 바탕으로 썼다.

□ “역사는 남는다.”

한반도 출신 전 위안부, 송신도宋神道 씨가, 열여섯이었던 1938년 무렵에 처음 끌려간 곳이, 우창 위안소였다.

전후, 일본에서 산 송 씨가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했던 재판의 도쿄지방법원 판결에 따르면, 송 씨는, “전쟁터로 가서 일하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따위의 유혹을 받고, 군인의 섹스 상대를 하게 된다는 것을 모르고 끌려간 우창에서, 억지로 군의관에게 성병 검사를 받게 하고, 군인의 섹스 상대를 시켰다. 도망치려고 해도, 위안소 담당자에 잡혀 다시 끌려와 폭행을 당하고, 군인의 섹스 상대를 강제로 시켰다. 많은 날에는 수십 명. 사소한 일로 폭력을 휘두르는 자도 있었다. 반복해 두들겨 맞아 오른쪽 귀가 들을 수 없게 되고, 칼에 베여서 옆구리에 칼로 베인 상처가 남았다. 한커우, 웨저우岳州 등의 위안소를 전전하게 되었으며, 전쟁이 끝날 때까지 군인의 섹스 상대를 하게 했다.          

2000년 11월, 도쿄고등법원은 1심의 사실 인정을 전제로, “항소인(송 씨) 등 종군 위안부의 설치, 운영에 대해서는, 당시의 일본을 구속한 강제노동조약, 추업醜業조약에 대한 위반 행위가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인정되며, 각각의 조약 위반에 따른 국제법상의 국가 책임이 발생한다”고 인정한 다음, “일본국은, 국제적 불법행위를 한 위안소 경영자, 거기에 가담했다고 보이는 구일본군 관계자에 대한 처벌과 시정 조치, 피해자 구제 조치 등을 명하는 등의 처분을 할 의무가 발생된다” 고 파고들었다.

위안소 운영 방법에 대해, “당시의 공창 제도를 고려해도, 상당성을 현저하게 결여했다”, 나아가 “강제적 간음이라고 해도 어쩔 수 없는 사례도 있었다고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기술했다. 전쟁이 끝나고 55년이 지난 후의 판단이지만, 그 척도는 전시 중의 룰이다.

고등법원은 조약 해석과 민법의 제척 기간 등을 이유로 송 씨 쪽의 주장을 물리쳤지만, 일본군이 군기를 내걸고 점령한 우한 등에서 반복해 펼쳐진 비인도적인 행위를 분명히 인정하는 판결이었다. 송 씨는 판결 후 기자 회견에서, “저 역사는 남는다”고 말했다.주14) 최고재판소가 2002년 3월에 송 씨의 상고를 기각해 송 씨의 패소가 확정되었다. 2017년 12월, 송 씨는 아흔다섯 살로 세상을 떠났다.

□ 공범자
 
우한 위안소에 대해서는, 야마다 세이키치山田淸吉의 『우한병참武漢兵站』(1978년), 나가사와 겐이치長澤健一의 『한커우위안소漢口慰安所』(1983년)에, 군인 입장에서 본 위안소 상황이 적나라하게 기록되어 있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있다. 야마다는 1943년 4월 무렵 한커우병참 사령부의 위안 계장이 되고, 나가사와는 1940년 9월에 한커우병참 사령부 소속 군의관으로 부임해, 함께 패전까지 우한에 있었다. 야마다 등이 관여한 위안소는, 뭔가 사정으로 ‘지방 관헌’에게 맡기지 않고, 마지막까지 군이 직접 관리했던 것 같다. 일본에서 진출한 9곳과 조선인 11곳이 있고, 위안부가 각각 130명, 150명 있었다고 한다.

니치렌주의日蓮主義[일본 불교에서 日蓮의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법화경) 지상주의의 이념을, 國柱會 창설자 다나카 치가쿠田中智學(1861~1939년. 종교가. 국가주의를 받아들인 재가 불가 운동을 시작해, 국주회를 창시)와 顕本法華宗(日蓮宗 우열파의 일파) 전 관장 혼다 닛쇼本多日生를 중심으로 메이지 시기에 근대주의적으로 체계화된 불교 사상]를 신봉하는 병참 사령관 호리에 사다오堀江貞雄는, 온정가로 위안부 여성들이 처한 사정에 동정하는 한편, 군인의 성욕에 대처할 필요성도 부정하지 않고 고민하던 끝에, 위안소를 존속하게 한 다음, 업자에 의한 착취를 없애 하루 빨리 여성들에게 발을 빼게 하는 길을 모색했다고 한다. 야마다는 명을 받고 위안소 경영 개선에 나서, 여성들이 아무리 일해도 빚의 잔액이 줄지 않게 조작하는 업자들의 부정 경리를 못하게 하려고 했지만, “실태는 좀처럼 파악할 수 없었다”고 한계가 있었던 점을 인정한다.

나가사와는, 일본 현지의 공창제에서 명목상 인정되고 있던 폐업의 자유가, 위안부의 경우에는 없었던 점, 빈곤 가정 여성들이 자유를 빼앗긴 상태에서 군인 상대를 강요당하는 점, 여성에 대한 체벌이 있었던 점, 여성의 인원수를 확보하기 위해 성병 치료를 조절했던 점을 밝힌다. 한커우에 오기 전 오사카에서 유곽을 경영한 업자는, 일본 현지의 경찰과 유착해, 달아난 창기를 데려다 준 체험담을 나가사와에게 자랑하면서, 한커우에서는 군 상층부와 통하는 것을 암시하며, 여성들의 성병 검사 등에 즈음해 재량껏 봐달라고 농담 삼아 압박했다고 한다.

두 사람의 기술과 송신도 씨의 판결에서 알 수 있는 것은, 범죄와 기만에 찬 일본 현지와 식민지의 매매춘 구조가 전쟁터로 유입되어, 보다 심각한 인권 침해를 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나가사와는, 위안소를 이용한 병사들을 옹호하며, “질책을 받아야 할 대상은, 군인들을 이런 상황으로 몰아넣은 전쟁일 것이다”라고 기술하며, 책임의 소재를 명확하게 하지 않는다. 군의관과 위안 계장이라는 입장 차이는 있지만, 야마다가 “성전이라는 이름에 숨어서, 악랄한 포주의 착취에 눈을 감고, 인신매매를 거든 공범이 아닌가라고 묻는다면, 필자는 달게 그 비난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 류저우柳州·구이린桂林 작전에 반강제

아시아·태평양 전쟁기의 일본 군인들의 섹스 사정을 정리한 『전쟁과 성(兵隊と女)』라는 책이 있다. 南都長生이라고 이름을 붙인 필자의 자가 출판으로 보이는 수기이다. 판권장版權張[출판 책의 맨 끝 장에 인쇄 및 발행 날짜, 저작자ㆍ발행자의 주소와 성명 따위를 인쇄하고 인지를 붙인 종이]이 없어 기술 내용으로 보면 1965년 무렵에 발행되었다고 생각된다. 南都長生 이름으로 출판된 책은 달리 발견되지 않고, 쓰인 내용을 단서로 필자를 찾은 결과, 전 육군 군의관 나가오 고이치長尾五一이라고 판명했다.

만주사변 중인 1933년 3월 8일, 러허熱河성 장산곡長山谷이라는 장소에서, 박격포 공격으로 얼굴에 부상을 당했다는 『전쟁과 성』의 기술이, 육군성 『만주사변육군위생사 제3권』에 있는 나가오의 부상 상황과 일치하는 점, 『전쟁과 영양戰爭と榮養』이라는 제목의 책을 냈다는 南都長生의 기술이, 나가오가 『전쟁과 영양』(1955년 초판, 1994년 재판)을 저작한 사실과 부합하는 점 등이 근거이다. 『전쟁과 성』에 기록된 부대의 동향과 지명, 상황도, 공적인 기록과 『전쟁과 영양』에 보이는 나가오의 경력에 비추어 모순이 없다. 『전쟁과 성』은 세밀한 부분에 분명한 오류가 있지만, 서문에서 “실록을 중심으로”라고 적혀 있는 대로, 골격은 사실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

나가오는 1931년 도쿄대학을 나와 군의관이 되며, 만주사변에 출동한 제8사단 보병 제32연대에 배속되어, 중국 대륙으로 건너갔다. 이후 전쟁터와 일본에서 군무를 거듭하며, 패전 당시는 군의관 중좌[중령]로 보인다.

전쟁 말기인 1944년, 중국 대륙을 거점으로 한 미군의 일본 본토 공습을 저지하기 위해, 일본군은 대륙타통작전大陸打通作戦[1944년 4월 17일부터 12월 10일 걸쳐서, 일본 육군에 의해 중국 대륙에서 행해진 작전]으로 불리는 중국 대륙 종단 작전에 출정했다. 그 일환으로 제6방면군 사령관 오카무라 야스지는 11군과 23군에게 중국 남부 구이린의 공략을 명해 11월에 11군이 130킬로 남쪽의 류저우와 함께 점령했다. 

중국 파견군 총사령부 소속이라는 입장에 있었던 나가오는, 『전쟁과 성』 속에서, 병사들의 영양 실조증과 감염증 등의 치료 지도를 위해 류저우, 구이린에 들어갔을 때의 상황을 설명한다.

류저우에서는 장교들의 살벌한 기분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위안소가 급조되어 있었다. 난민 속에서 좀 더 젊은 여성을 모아, 먹을 것을 주고, 공정요금으로 매춘을 시킨 것이다. 반강제적이어서, 여성들은 치욕으로 생각하고, 한층 반일 정신이 강한 광시성에서, 먹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여성들의 허망한 반항은 응대로 나타나고, 광시어를 판독하지 못하는 우리에게는, 공중화장실에서 배설하는 것과 같이 성감을 만족시키는 데 불과했다.

『전쟁과 영양』과, 육상자위대위생학교 『大東亞戰爭陸軍衛生史 卷九』의 기술로 보면, 나가오가 류저우에 들어간 것은 1945년 봄의 일로 보인다. 전란으로 국내 난민처럼 된 젊은 중국인 여성들을 모아, 식량이나 돈과 교환으로 군인들의 섹스 상대를 시켰다는 것이다. 나가오가 여성들의 모집 쪽에 대해 ‘반강제적’이라고 표현한 것인지, 위안소 운영 형태를 그렇게 표현한 것인지, 또는 두 가지 모두인지는 알 수 없다. 반항적인 태도였다는 여성들 입장에서 보면 얼마나 굴욕적인 일이었을까.

□ 회한의 정

나가오는 『전쟁과 성』 속에서, 군인의 섹스 실태를 자신의 체험을 섞어 적나라하게 기록하며, “전장의 고통을 체험한 사람의 입장에서는, 아련한 향수와 회한의 정을 금할 수 없는 바가 있을 것이다”라고 썼다. 전후 약 20년이 경과해 이 책을 저술하고, 1992년 8월 여든네 살로 세상을 떠난 나가오에게 회한이란 어떤 것이었을까.

『전쟁과 영양』 재간행에 손을 댄 인물은, 독일 문학자이자 에세이스트로 지난 해 작고한 이케우치 오사무池內紀였다. 나가오는 이케우치 어머니의 오빠이다. 아버지를 일찍 여윈 이케우치는, 젊은 시절 나가오를 아버지처럼 경모해 나라奈良에 사는 나가오를 자주 방문했다. 『전쟁과 성』의 일은 몰랐지만, 南都長生이라는 필명을 본 적이 있다고 그러께 내게 증언했다. 『전쟁과 영양』에서 군에 비판적인 내용을 써서, 전 군인들로부터 비난을 받았기 때문에, 『전쟁과 성』은 본명으로 출판하지 않았던 것이 아닐까, 지적했다. 전쟁의 어두운 부분을 두 권에 새겨 넣은 외숙부의 흉중을, 이케우치는 “스스로 전쟁에 매듭을 짓고 싶었던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명감이라고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류저우에서 나가오에 대응한 11군 군의부 군의관 나가키 슌이치로永木俊一郞는, 전후 “류저우에서 지내는 동안, 사이판, 티니언의 패전을 알고, 드디어 우리도 류저우에서 버티는가라고 각오하고 있었다”고 회고한다.주15) 1944년 7~8월에 사이판섬, 티니언섬의 일본군 수비대가 각각 옥쇄한 사실을 알고, 전황의 불리함을 각오한 11군 병사들의 절망을 이야기한다. 그러께, 국립공문서관은 11군 임시군법회의가 1945년에 선고한 판결을 공개했다. 죄를 추궁당한 57명 가운데, 1/4인 14명이 전지戰地 강간, 전지 강간 미수 등 성폭력 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주16)

육군은 1942년 2월에 육군 형법을 개정하고, 전지 강간죄 규정을 마련했다. 그때까지는, 피해자 고소가 있는 경우에만, 일반 형법에 준거해 가해자인 군인에게 죄를 물었지만, 병사들에 의한 강간 다발로 시달리던 출정 부대 간부들의 요망이 잇따라 고소가 없어도 재판할 수 있도록 하고, 처벌도 무겁게 했다. 그런데도 강간이 근절되지 않았던 것이다.

□ 폭력과 협박의 나날

류저우·구이린 작전을 둘러싸고, 전후 극동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나가나와長繩라는 일본 대위가 구이린에서 여성들을 모아 강제적으로 매춘을 시켰다고 호소하는 시민의 선서 진술서를 제출하고,주17) 판결에서 “구이린을 점령하는 동안, 일본군은 강간과 약탈 같은 모든 종류의 잔학 행위를 범했다. 공장을 설립한다는 구실로, 그들은 여공을 모집했다. 이리하여 모집된 부녀자들에게, 일본 군대를 위해 매춘을 강제했다”고 인정된 사실이 알려졌다.주18)

이 판결의 정당성을 묻는 질문주의서에 대해, 제1차 아베 신조 내각은 2007년 4월, 조약에 따라 재판을 수락했다고 하며, “국가와 국가의 관계에 있어서 이 재판에 대해 이의를 말한 입장은 아니다”고 답변서를 냈다.

구이린에서 위안부로 일본 병사들을 상대했다고 밝히고 나선 웨이샤오란韋紹蘭은 다큐멘터리 영화 『끝나지 않는 전쟁』(2008년, 감독 김동원) 속에서, 1944년 11월에 일본군에게 붙잡혀 6~7명의 여성들과 함께 위안소로 연행되어, 폭력과 협박을 받으면서 군인들을 상대했던 지옥 같은 나날을 증언한다. 가지무라 다이치로梶村太一郞·무라오카 다카미쓰村岡崇光·가스야 히로이치로糟谷廣一郞의 『‘위안부’ 강제 연행』에 수록된 가스야의 르포르타주에 따르면, 콘돔을 사용했다고 이야기한다. 파견 병사들에 의한 개인적 범죄로서의 강간이나 감금과는 확연히 양상이 다르다.

웨이샤오란은 일본 병사들에 의해 임신하게 되어, 위안소를 탈출한 후에 아들 뤄산쉐羅善學를 낳는다. 어머니에 의지해 고단한 인생을 보내는 뤄는, 영화 속에서, 일본 정부를 향해 인도주의에 기반한 행동과 사죄를 요구한다. 그의 바램이 이루어지지 않은 채, 웨이샤오란은 지난 해 5월 5일 이 세상을 하직했다.

주14) 2000年一二月一日付朝日新聞朝刊
주15) 『大東亞戰爭陸軍衛生史 卷九』 95쪽
주16) 『判決原本綴 第十一軍 呂第五五0一部隊臨時軍法會議 昭和二0年度一月~七月』
주17) 『東京裁判 ― 性暴力關係資料』 205쪽
주18) 『極東國際軍事裁判速記錄 第一0卷』 770쪽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5158
최근 대문글
- 권총찬
- 정연진
- 권종상
- 동녘
- 아이엠피터
IP : 122.167.46.x
[1/6]   그냥  IP 116.40.4.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2시47분      
종군위안부는 대충 세가지 유형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반도에서 매춘하던 여성들에게 더 많은 돈을 주겠다고 하고 데리고간 건.
중국은 공장 여성노동자지만 반도에서는, 미용, 양재, 간호등의 기술을 가르쳐 주겠다고 꼬득인 것.
그래도 숫자가 부족해 사방을 뒤져 꿈많은 처녀들을 강제로 공출한 것.

위 모든 과정에서 기획 명령은 일본놈이 했지만 실행은 일제 부역자들이었다.
그래서 김구 선생님이 다른건 다 용서해도 일제 부역자놈들은 절대 용서 못하겠다고 하셨음.
[2/6]   그냥  IP 116.40.4.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3시09분      
물론 가장 큰 책임은 반도의 남자들에게 있었지만, 이유는 모르셔도 됩니다.
[3/6]     IP 182.31.37.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3시26분      
이 자료들이 ‘메신저를 공격해 메시지를 무력화하고자 하는 자’들의 의도를 무력화하는 무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역자 주........ㅠㅠㅠㅠㅠㅠㅠㅠ.......위 자료는 정확히 군국주의와 파쇼세력들을 옹호하는 글인데.......참으로 통탄할 일이다.......하나만 묻는다
위 자료의 내용 중 <니치렌주의日蓮主義[일본 불교에서 日蓮의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법화경) 지상주의의 이념을, 國柱會 창설자 다나카 치가쿠田中智學(1861~1939년. 종교가. 국가주의를 받아들인 재가 불가 운동을 시작해, 국주회를 창시)와 顕本法華宗(日蓮宗 우열파의 일파) 전 관장 혼다 닛쇼本多日生를 중심으로 메이지 시기에 근대주의적으로 체계화된 불교 사상]를 신봉하는 병참 사령관 호리에 사다오堀江貞雄는, 온정가로 위안부 여성들이 처한 사정에 동정하는 한편, 군인의 성욕에 대처할 필요성도 부정하지 않고 고민하던 끝에, 위안소를 존속하게 한 다음, 업자에 의한 착취를 없애 하루 빨리 여성들에게 발을 빼게 하는 길을 모색했다고 한다.>........군인들의 무차별 성폭행을 방지하기 위해 위안부 창설을 한 니치렌주의자는 인도주의자인가 또 다른 폭력을 생산한 놈인가????......그리고 전쟁을 방지하자는 놈이 일본 군국주의 사상적 근간이 된 니치렌 불교도로서 이중적 행동을 보인다
........그리고..........
일본 위안부에 대한 배상책임을 누가 물을 것인가????
대한민국이란 국가가 일제시대 피해배상을 물을 자격이 있는가????
병탄당한 주체는 대한제국이다. 대한제국을 버리고 독립운동하여 대한민국을 새로 만들었다대한제국을 계승한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임시정부를 계승한다는 명확한 헌법전문만 존재한다
스스로 대한제국 불법병탄과 손해배상 청구권을 포기하지는 않았는가????
...................그런 이유로 대한민국 국가배상청구권은 없다는 것이 정설이고 피해를 입은 개인청구권만이 살아있다고 주장하는 것이며 그것도 <어던 국가의 국민>으로서가 아니라 세계 인권의 측면으로 누구든 <미성년 및 강제노역>에 희생되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라는 것이다......대한민국 대법원 판결도 이와 같은 내용이다
......위안부와 강제징용 근로자의 불법성을 주장하려면 대한제국을 승계해야한다.. 따라서 독립운동을 찬양하며 대한민국 건립을 정당화하면 일본군국주의와 전쟁에 면죄부를 주는 매국매족 역적질인 것이다
.......이런 멍청한 얼치기 진보들이 바로 <토착왜구>인 것이다. 일본이 하고싶은 것을 그대로 베꺄쓰는 놈들!!!!!!...... 대한제국을 불법병탄한 일본이라는 국가적 책임은 면죄를 받고 인륜적이고 보편적 책임만 지는 시늉을 하고싶은 것이다
[4/6]     IP 182.31.37.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3시32분      
니뽄 황군 복무자로 불법적 한일병탄에 면죄부를 준 얼치기 보수놈들이나......독립운동 빨면서 간접적 면죄부를 주는 얼치기 진보놈들이나......정신못차리는 <토착왜구들>이라는 점에선 다를바가 없다....알고 보면 같은 놈들이지
[5/6]     IP 182.31.37.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3시44분      
일말의 양심과 분노가 있다면 .....위안부들 끌고 다니며 앵벌이를 시키겠냐???........ 왜놈들보다 더 나쁜 왜놈 부역자들아!!!!!!!!!!!!!!!!!!!!!!!!!!!!!!!
[6/6]   강먹척결  IP 222.105.100.x    작성일 2020년5월20일 15시38분      
아편 재배하고 중국에 마약 팔아먹던 한인들인데
일본에 배상을 요구하면... 한국이 중국에 배상해야 할 돈이, 일본에 한국인이 배상받아야 할 돈보다 훨씬 많지.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18639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429223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9) 신상철 49326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410716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2) 신상철 267196
40
80
07-13 13:35
125858
분석한 좌좀들이 성범죄자들이 많은 이유 발정난 좌좀 12
0
0
07-11 10:12
125857
긍께 별것 아니재? 그냥 이뻐헌 거였재 박 정 설 12
0
0
07-11 07:52
125856
박원순 피해 비서 입장 표명 (1) 박원순성추행 56
0
0
07-11 05:20
125854
박원순이 생전 비서 관련 내용 성추행시장 45
0
0
07-11 04:19
125853
씨스터가 박시장 사람 참 좋더라고 나는 본 적 없지만 박 정 설 14
0
0
07-11 02:05
125852
조민기 교수와 박원순 유서 비교 유서도 병신 44
0
0
07-11 01:30
125851
🚫교계 중진목사끼리 칼부림🚫 😎 118
15
20
07-11 01:05
125850
화보🔺️남한 최고존엄 결사옹위㈟... 친위대 돌격~ 117
15
20
07-11 01:00
125849
일평생 쑈만 하다 갔네 ㅋㅋ 쑈가먼저다 31
0
0
07-11 00:24
125848
박원순 유서가 자신의 글이 아닌 이유 유서조작 53
0
0
07-11 00:09
125847
좌파들 지령내려왔다 좌빨지령 19
0
0
07-10 23:59
125846
민주당 보소 완전미쳤네 더불어터진당 31
0
0
07-10 23:55
125845
'착한척' 하다 자살한 박원순이 불쌍한 이유.feat 형... 웃겨서리 27
0
0
07-10 23:50
125844
박원순 다음으로 자살 당할 사람 누굴까? 자살 26
0
0
07-10 21:23
125843
박원순이 그린벨트 해제 안한다니깐 죽인거네 그린벨트 33
0
0
07-10 21:03
125842
유언장도 조작 이었네 ㅋㅋㅋ 좌파는 조작 38
5
0
07-10 20:59
125841
성추행범을 추모한다는 권종상 수준 우체부 수준 108
10
0
07-10 20:31
125840
대한민국 검찰조직은 피를 빨아 먹고 생존하는 0042625 21
0
10
07-10 17:59
125839
[만평]기생충 권총찬 78
0
0
07-10 16:06
125838
오늘은 정말 죈종일 마음이 참 착잡하네 박시장 왜그... 박 정 설 21
0
0
07-10 14:25
125837
성추행범 박원순은 왜 자살당했는가? (1) 성추행범 70
0
0
07-10 13:44
125836
박원순 시장님 영전에 부쳐 정연진 119
0
5
07-10 12:41
125835
반드시 죽는다. 좌파의 살인 53
15
0
07-10 12:06
125834
입장변화가 나쁜쪽으로 가면 어떡하려고-응? 10
0
0
07-10 11:11
125833
언론싸움에는 가담하지 않겠다. 그렇다고 14
0
0
07-10 10:57
125832
딴지는 버리겠다. 간다. 9
0
0
07-10 10:49
125831
남조선 역사를 보면 여자가 꼬리쳐서 다 망했다 (5) 김순신 147
15
15
07-10 10:18
125830
동지로서 경의를 표한다. 18
0
0
07-10 10:16
125829
박원순 시장을 추모하며 (2) 권종상 195
0
5
07-10 09:31
125828
🎴수십명씩 강간후 포상받고 떵떵 거리는데... 박원순 167
30
35
07-10 08:36
125827
박원순은 성 범죄자일 뿐.....자살로 면죄되는 건 아... YK 32
0
0
07-10 07:10
125826
박원순 죽음 진짜 이상하다. 박원순이가 텔레그램으로... 광주가 고향 108
0
0
07-10 04:47
125825
문재인 이거 냄새나네 광주가 고향 70
5
0
07-10 02:24
125824
박원순 자살시 좌파들 시나리오 미리 보기 광주가 고향 80
10
0
07-10 02:07
125823
🔺️차기 서울시장은 김진애🔺&#... 열린 민주당 159
30
40
07-10 01:09
125822
✔맞아죽을 각오하고 사진들 올림✔ 특종전문 204
45
45
07-10 01:05
125821
박원순 서울 시장께서 실종이시라고 뉴스에 나오네 박 정 설 29
0
0
07-09 19:22
125820
임영웅이 "너의 모든 순간"을 아주 감미롭게 잘 부르... 박 정 설 7
0
0
07-09 18:50
125819
내 숨이 여기까지인가? 8
0
0
07-09 15:35
125818
팔다리를 뽑아 버리겠다. 10
0
0
07-09 14:33
125817
강아지야, 네 주인한테 가서 사랑받으라고 귀가없구만 4
0
0
07-09 14:03
125816
국정이 네 놀이터냐-내 놀이터라고 꺼져 3
0
0
07-09 13:49
125815
청와대 관련해서 방해한적 없는디-뭔헛소리여 낙장불입 4
0
0
07-09 13:45
125814
정치인들이 거짓말해서 염증였는데 연예쪽 애들도 거... 박 정 설 11
0
0
07-09 11:03
125813
기자들의 당 대표 임기 질문에 이낙연 의원의 ‘묘한... 아이엠피터 110
0
0
07-09 10:36
125812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아내의 內助로 至尊이 되... 이정랑 176
0
0
07-09 09:40
125809
안치환, "자뻑의 잔치뿐… 꺼져라! 기회주의자여” YK 26
0
0
07-09 06:26
125807
코로나 세계 사망자가 54만명이라니 확진자는 1200만... 박 정 설 17
0
0
07-09 01:03
125806
😎트럼프 친구가 SAT대리시험 쳐 와튼스쿨 입... 조카딸 폭로 140
30
35
07-09 00:55
125805
💘北여군 수십명 알몸목욕하다 우르르...€... 납량특집 183
40
40
07-09 00:46
125804
조선일보하고 친박하고 화해할수없다고-말해줬잖어 안녕 12
0
0
07-08 21:01
125803
공뭔 윤리도 모리는 새끼가 어디서 검새질이야 꺼지라고 5
0
0
07-08 20:49
125802
뒤졌으면 사표써 4
0
0
07-08 19:42
125800
장윤정은 좋은 노래를 와그리 혼자 다 부르는기야 박 정 설 14
0
0
07-08 15:01
125799
[만평] 세얼간이 권총찬 155
5
5
07-08 13:53
125798
CBS 뉴스쇼의 ‘이한영 죽이기’ ⑥ 강진욱 68
5
0
07-08 13:48
125797
🎯경축 속보: 김웅 법정구속!!🎯ӿ... 손석희 팬 146
30
30
07-08 13:34
125796
文대통령 아들 ‘주민등록 공개 요구’ 곽상도… 정작... 아이엠피터 129
0
5
07-08 10:44
125795
트럼프의 막장 정치, 그리고 우리가 해야 할 선택 (6) 권종상 120
0
20
07-08 09:14
125794
😎세상에 알려진 한국교회 간음한 목사들€... (1) 적나라 143
30
30
07-08 06:31
125793
☗정신이 나가버린 넘들☗ 🔴 157
35
35
07-08 06:25
125792
공수처? 네로남불....공수처 만들지 말아야 할 이유??... YK 28
0
0
07-08 05:39
125789
Don't touch me! 막1:40-42 (서부 아프리카 가나 김... 시골목사 17
0
0
07-07 21:12
125788
검찰의 권한이 너무 많군-둘로 쪼개버려 식사나해 6
0
0
07-07 21:09
125787
가사 쓴다는 말을 한달 이상 하고있네 내가 생각해도 ... 박 정 설 13
0
0
07-07 19:26
125786
뭐 요리할 것도 별로 없네- 퉤 안녕 10
0
0
07-07 19:11
125785
대망(大望)의 도원결의(桃園結義) : 윤석열, 윤대진, ... 0042625 34
0
5
07-07 18:20
125784
[이정랑의 고전소통] 용이시지불용(用而示之不用) 이정랑 167
0
0
07-07 14:31
125783
심장을 향해 쐈다 - 피해봐 13
0
0
07-07 13:37
125782
인류 종말의 페러다임 곧 새로운 시계가 돌아 갈 것이... (1) 김순신 93
0
0
07-07 13:18
125781
사냥중이야 말시키지마 돈얘기사절 11
0
0
07-07 13:10
125780
[미국은 지금] 1931년 워너 브라더스, ‘윌턴극장’ ... 민플러스 123
0
5
07-07 10:02
125779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다섯 번째 브리핑 (1) 신상철 238
20
5
07-07 09:40
125778
CBS 뉴스쇼의 ‘이한영 죽이기’ ⑤ 강진욱 81
0
0
07-07 09:20
125777
요즘 방송이 드라마는 별로 없고 예능 프로 천지야 박 정 설 18
0
0
07-07 07:37
125776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1위 조국, 꼴찌는 윤석열 (1) YK 30
0
0
07-07 06:22
125774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A... 🎴ㅎ.... 155
35
40
07-07 02:05
125773
배고파 계란 훔쳐 징역?💖예수가 무죄판결! 성경적 근거 143
35
40
07-07 02:00
125772
눈물이 네 반지야 견우 11
0
0
07-06 20:06
125770
공수처 절대 필요없다.....만인의 악의 축이 될 것..... YK 33
0
0
07-06 15:18
125769
임오경, 고 최숙현 동료 통화 논란… “TV조선의 짜깁... 아이엠피터 128
5
10
07-06 13:49
125768
중력이 발생하는 원인 그물망 32
0
0
07-06 13:34
125767
[만평] 불한당과 무뇌한 권총찬 123
0
5
07-06 10:49
125765
CBS 뉴스쇼의 ‘이한영 죽이기’ ④ 강진욱 65
0
0
07-06 09:30
125764
가사를 한 삼십개 넘게 썼는디 두개 빼고 다 맘에 안... 박 정 설 16
0
0
07-06 06:27
125763
외국에서 권종상같은 한인들 조심해야 전라도 교포 45
10
0
07-06 05:40
125762
"秋아들 미복귀 보고하기도 전에 상부서 없던 일로 하... 법무부장관님 42
15
0
07-06 05:29
125761
💖짜릿한 손맛: 남남북녀 김여정 문재인 (2) 현장포착 181
55
60
07-06 01:01
125760
총정리😎황교안 조계종 스님에 육포선물 (2) 나무아미타불 158
30
60
07-06 00:58
125758
안희정 모친께서 세상을 떠나셨네 참 마음이 그러네 박 정 설 19
0
0
07-05 16:47
125757
김대중 (1) 홍어새끼 47
10
4
07-05 15:13
125756
어, 내 시곈 벌써 12시네 - 아쉬워 10
0
0
07-05 14:18
125755
내가 빨간색의 주인이라고 씨익 6
0
0
07-05 13:19
125754
저넘을 보면 경순왕이 생각나-애잔하긴 하다. 안녕 24
0
0
07-05 11:16
125753
네 인생을 뒤돌아 보라고 너를 기준으로 바둑 둬줬다. 인사해봐 8
0
0
07-05 11:01
125752
능력이 없다고 꺼져 11
0
0
07-05 10:21
125751
난 언론과 관곌 끊으라고 했고 넌 아무 대응도 안했어 공시 8
0
0
07-05 10:19
125750
그니까 공뭔할 수 있는 능력이 없어요 부채도사 12
0
0
07-05 09:56
125749
"윤석열 잘한다" 43%, "추미애 잘한다" 40%, 그만 지... (1) YK 31
5
0
07-05 09:15
125748
난 국정원의 충성돌 테스트 하는 것 뿐야 뒷통수 15
0
0
07-05 09:12
125747
너 같은건 간첩으로도 몰 수 있어 죽여줄까 12
0
0
07-05 09:01
125746
공뭔이 사기업의 놀잇감이 되면 강아지나 마찬가지지... 한심하긴 11
0
0
07-05 08:58
125744
윤석열의 구속사유 0042625 37
0
5
07-05 02:17
125743
긴급🔻중대발표: “한동훈 입 열린다” (2) 검언유착 183
30
40
07-05 02:12
125742
😎감리교목사 강간후 남편에 맞아 &아들목사 (1) 아들부목사 139
35
40
07-05 02:07
125740
추미애는 이제 사퇴해야 하지 않을까? 내로남불 꼴통... YK 35
5
0
07-04 08:14
125738
윤석열 폭탄돌리기의 전말은? 0042625 51
0
5
07-04 07:13
125736
서프라이즈가 콩가루가 된 진실한 이유? (1) 김순신 62
5
0
07-04 02:22
125735
🚫“‘올림픽 폭행 뇌진탕’ 때도 강간”€... (1) 개~~~~판민국 151
35
40
07-04 01:03
125734
🔞스토킹 참다 못해 남성 성기 절단해🔞... (1) 가위질 153
30
40
07-04 00:55
12345678910 ..109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