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만화 🔺️고인돌🔺️
  번호 123807  글쓴이 💏  조회 183  누리 5 (30,35, 1:5:7)  등록일 2020-2-16 01:59 대문 0

만화 고인돌
쉬어 갑시다

고인돌 만화 상감마마 다이빙 왕관 물속에 빠뜨려





☨오바마에 맞장떠 역사상 최고조회 달성글!!

과학☗기적


https://www.facebook.com/etkbc/posts/866472630077134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이 읽기에도 좋은 글이 있어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2014년 12월 26일자 <월 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의 오피니언(Opinion) 섹션(section)에 실렸던 에릭 메탁사스(Eric Metaxas)의 유명한 기사입니다. 그는 “기적: 과연 무엇이며, 왜 일어나며. 어떻게 귀하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가(“Miracles: What They Are, Why They Happen, and How They Can Change Your Life” -Dutton Adult, 2014)의 저자입니다.

제목: 과학으로부터 점점 더 탄력을 받는 신의 존재
(Science Increasingly Makes the Case for God)


1996 타임지에 "신은 죽었는가?" 라는 커버스토리(Cover Story)가 나갔다.
많은 사람들이 시대의 풍조를 따라 신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으며, 과학의 발달로 우주를 설명하는데 "신"이 별로 필요치 않다고 여기게 되었다. 그러나 신의 사망선고는 성급한 풍문이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신을 부정한 과학 그 자체에서 신의 존재를 뒷받침 하는 사례가 최근에 신기하게 나타나고 있는 점이다.

얘기는 이러하다.
타임지가 이 유명해진 커버스토리를 내보냈던 같은 해에 천문학자 칼 사강은 외계에 생명이 존재하기 위한 두 가지 기준을 발표했다. 적합한 항성(별)이 존재할 것과 그 별로부터 적합한 거리에 위성이 존재할 것 두 가지다. 우주에 위성이 옥틸리언(octillion: 1 뒤에 0이 27개) 있다고 하면, 그중에 생명이 존재할 만한 위성 수는 대략 셉틸리언(septillion: 1 뒤에 0이 24개)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런 대단한 가능성에 고무되어 1960년대부터 외계인 탐사 (SETI,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가 시작되었다. SETI는 민간 및 공공기관이 발주한 크고 값비싼 여러 프로젝트를 망라한 것으로, 불원지간 무엇인가 연구결과가 분명히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거대한 전파망원경 네트워크로 과학자들이 들으려 했던 것은 임의의 낱개 낱개에 불과한 신호들이 아니고 외계인의 코드일 법한 신호들이었다. 그러나 세월은 흘러갔고 우주에서는 아무런 신호도 들려오지 않았다. 1993년 의회는 SETI 예산을 없애버렸고 민간 주도의 탐사만 이어지고 있다. 2014년 현재 탐사결과는 제로이다.

어찌된 일인가?
우주에 대한 지식이 늘어나면서 칼 사강이 제시한 두 가지 요소보다 훨씬 더 많은 요소들이 필요하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사강의 두 가지 필요 요소는 10개로, 다시 20개로, 다시 50개로 늘어났고, 이에 따라 생명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위성 수도 줄어들었다. 그 숫자는 수천 개의 위성으로 줄었고 계속해서 곤두박질치고 있다.

SETI 프로젝트 지지자들조차도 이 문제를 시인했다. 회의적인 탐구라는 잡지에서 피터 쉔켈은 2006년에 이렇게 썼다. "새로운 발견 및 통찰력의 관점에서 보면, 지나친 낙관은 접어두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 ··· 초창기 우리의 계산은 ··· 아마도 더 이상 타당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조용히 시인해야 한다."

생명 존재에 필요한 요소가 계속 발견되면서 생명존재가 가능한 위성 수는 제로가 됐고, 이 추세는 계속됐다. 이 우주에 생명을 떠받칠 위성의 존재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이 지구라는 위성조차 그러하다. 통계학적으로 봤을 때 우리들조차 이 지구에 존재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요즘에 밝혀진 바로는, 위성에 생명이 존재하기 위해 200 가지 이상의 요소들이 충족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중 한 가지라도 완벽하게 충족되지 않으면 전체가 다 무너져 내리는 것이다. 목성과 같은 거대한 위성이 우리 곁에 있기 때문에, 그 중력이 소행성들을 빨아들여서 지구 표면에 충돌하지 않게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지구는 지금보다 수천 배나 많은 소행성 충돌을 겪을 것이다. 우주에 생명 존재 가능성이라는 것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그러함에도 우리는 여기 존재한다. 존재할 뿐만 아니라 존재에 대해 논하고 있다. 이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단 말인가? 그 많은 생명존재 요소 하나하나가 완전히 우연일 수 있단 말인가? 우리가 우연의 소치일 수는 없다는 것을 과학이 제시한다. 이것을 언제쯤이나 공정하게 인정될 것인가? 지구에 생명이 그저 우연히 나타났다고 믿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오히려 누군가가 이와 같은 생명존재에 필요한 완벽한 조건들을 창조했다고 추정하는 것이 훨씬 더 믿기 쉽지 않겠는가?

나아가서, 위성에 생명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정밀 조절이 필요한데, 이것은 우주가 존재하기 위해 필요한 정밀 조절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예컨대, 오늘날 천체물리학자들에 의하면 빅뱅 직후 백만 분에 일초의 시점에 네 개의 근본 힘 (중력, 전자기력, 강력 핵력 및 약력 핵력)의 수치가 결정되었다고 한다. 이중 어느 한 가지 수치라도 틀어졌다면, 우주는 존재할 수 없었다고 한다. 예를 들어, 강력 핵력과 전자기력의 비율이 아주 미세하게 어긋났어도 (100,000,000,000,000,000분에 1정도로 미세하게 어긋났어도), 별들은 결코 생성될 수 없었다고 한다. 마음대로 믿기 바란다.


단 한 가지 요소에 다른 모든 필요 요소들을 중첩시켜보라. 우주 존재의 가능성이라는 것이 심장이 멎을 정도로 놀라운 것이지 아니한가. 너무 경이로워서 우주가 모두 "그저 우연히 나타났다"라는 생각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 우주 존재의 가능성은 마치 동전을 10 퀸틸리언(Quintillion, 1 뒤에 0이 18개)번 던졌을 때 계속해서 전면이 나타날 확률과도 같다. 이해가 되는가?

빅뱅(Big Bang, 대폭발·大爆發)이란 용어를 처음 사용한 영국의 천문학자 프레드 호일(Fred Hoyle FRS)은 이와 같은 발전들로 인해 자신의 무신론이 심각하게 흔들렸다고 했다. 후일 그는 이렇게 회고했다: "··· 이 사실들에 대한 상식적인 해석이 제시하는 바는 초능력자가 물리학, 화학, 생물학을 가지고 놀았다는 것이다···. 이 사실들로부터 우리가 계산한 수치들은 너무 명백한 것이어서 이 결론을 거의 의심할 여지가 없게 한다."


이론물리학자 폴 데이비스(Paul Charles William Davies)는 “우주에 디자인(설계)이 있었던 것은 명백하다”라고 말한다. 옥스퍼드대학 교수 존 레너(John Renner?)는 “우리가 우주에 대해 알면 알수록 창조자가 존재한다는 가설은 신빙성을 얻게 되고 우리가 이곳에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최선의 설명이 된다.”리고 말한다.


모든 시간을 통틀어 가장 위대한 기적은 우주이다. 모든 기적 중에 기적인 우주. 모든 별들의 섬광과 함께 이 기적은 피치 못할 숙명으로, 그 기적을 넘어 그 무엇인가를 아니 그 누구인가를 가리킨다.

“Science Increasingly Makes the Case for God”
From the “Opinion” Section in Wall Street Journal on December 26, 2014.

By Eric Metaxas, the author of “Miracles: What They Are, Why They Happen, and How They Can Change Your Life” (Dutton Adult, 2014



http://mediaspider.joins.com/?art_id=A15021048232
과학은 신앙을 더욱 명료하게 볼 수 있도록 돕는다
미국 우파 기독교의 아이콘 에릭 메택사스 인터뷰
2015-02-08 오전 1:15:50 / 중앙SUNDAY


2012년 2월 2일 워싱턴 DC에서 개최된 ‘전미 조찬 기도회’에서 에릭 메택사스(맨 오른쪽)가 오바마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을 조 바이든 부통령이 카메라에 담고 있다. [사진 피트 수자]


에릭 메택사스

유명해지는 방법은 여러 가지다. 한 가지 방법은 센 사람과 한번 ‘맞짱’을 뜨는 것이다. 또 한 가지는 세계 유력 매체에 데뷔해 화제의 인물이 되는 것이다.

그가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미국 예일대 출신의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인 에릭 메택사스는 이 두 가지를 모두 ‘실천’했다. 2012년 전미 조찬 기도회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기독교 신앙에 대해 조목조목 이의를 제기했다. 또 지난 크리스마스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과학이 점점 더 신(神)의 존재에 대한 논거가 되고 있다(Science Increasingly Makes the Case for God)”라는 기고문을 실어 미국 사회에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인기 만점이다. 좌파 기독교, ‘무신론적 기독교’의 아이콘인 디트리히 본회퍼(1906~45) 루터교 목사를 우파 기독교 입장에서 ‘탈환’했다. 우디 앨런은 그의 글을 읽고 “아주 재미있다”라고 평가했는데, 메택사스는 유머 작가이자 어린이물 작가이기도 하다. 미국의 우파·좌파 기독교 갈등의 단면을 이해하기 위해 그를 e메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인터뷰 요지.

-귀하를 대통령에 맞선 ‘예언자’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마음이 편안하지 않다. 누가 그런 말을 하며 또 왜 그런 말을 하는지 궁금하다.”

-WSJ 기고문의 여진은.
“다행히도 대다수 반응이 긍정적이다! WSJ 역사상 가장 인기 있고 가장 많이 공유된 기사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과학이 창조주를 필요로 한다’는 좋은 소식이 미국 주류 언론에 ‘잠입’하는 일이 흔치 않기 때문이다. 대다수 사람이 그런 뉴스를 배고파하기 때문에 뜨거운 마음으로 친지들과 그 칼럼 기사를 공유했다. 일요일 아침 예배 시간에 목사들이 WSJ 기고문을 읽어줬다고 하더라.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반응이었다. 하지만 이 주제에 대한 대화가 시작돼 너무 기쁘다.”

과학과 종교는 서로 무관
-부정적 반응은.
“부정적인 반응의 각도는 다양했다. 몇몇 작가는 내가 감히 그런 주장을 했다고 해서 화가 났다. 그들은 내 주장의 시시비비를 따져보지도 않고 그저 비웃었다. 사실 기고문의 기초를 이루는 미세조정우주론(微細調整宇宙論, fine-tuned universe theory, 우주에 생명이 존재하기 위해서는 물리학의 특정 기본상수들이 매우 좁은 범위 내에 존재해야 하며, 조금이라도 지금 값과 다르다면 우리가 보고 있는 지금의 우주는 존재하기 어렵다는 주장)은 아직 살아 있다. 우리 시대에서 가장 ‘시끄러운’ 무신론자인 크리스토퍼 히친스(1949~2011)는 미세조정우주론이 가장 강력한 반대편 주장이라고 인정한 바 있다. 히친스가 너무나 이 이론을 진지하게 생각했기 때문에 그의 무신론자 동료들 또한 이 이론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

다른 저자들은 내가 과학 훈련을 받지 않았다는 점을 공격한다. 이 주제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나는 내가 과학자라고 주장하지 않는다. 하지만 기고문에 나오는 인용문은 모두 존경받는 과학자들이 한 말이다.
또 다른 비판자들은 같은 글에서 과학과 하나님을 다루는 게 불편하다. 그렇지 않다. 성경을 따른다면 우리는 하나님을 ‘마음’으로도 경배해야 한다. 즉 우리는 과학이 말하는 바를 우리의 신앙과 통합해야 한다. 그렇게 하는 것은 전혀 위험하지 않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그저 진리를 믿는 것이기에, 역시 진리를 추구하는 과학은 종종 도움을 준다. 고고학·언어학·역사학이 우리의 믿음에 도움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모든 학문은 우리가 우리의 신앙을 더욱 명료하게 볼 수 있게 돕는다.”

-어떤 신(神)이 세상을 창조했다고 하더라도 그 신이 반드시 기독교의 삼위일체 신은 아닐 수도 있다. 아프리카 종교에도 조물주가 있다.
“나는 현대 물리학이 반드시 성경의 하나님이나 제우스나 북유럽 신화의 뇌신(雷神)인 토르(Thor)를 창조주로 지목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창조주는 성경의 하나님이라고 본다. WSJ 기고문에서 내가 하려고 했던 말은 이것이다. ‘지금의 우주와 지구가 순전히 우연으로 지금 모습이라는 것은 별로 논리적이지 않다’ ‘그렇다면 어떤 존재가 세상을 창조했는가’라는 질문은 또 다른 대화를 필요로 한다.”

-과학과 종교가 서로 분리돼 있는 것과 서로 통합돼 있는 것 중 어느 쪽이 바람직할까.
“선택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첫째, 과학은 과학이다. 과학은 종교와 아무런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 과학은 시간과 공간이라는 경계 속의 물질적 우주에 무엇이 있는지에 대해 말한다. 과학과 종교는 어떤 모순 관계라는 생각은 우습다. 역사적으로 많은 위대한 과학자들이 신앙심 깊은 크리스천들이었다. 오늘날에도 마찬가지다.”

-『7인: 그들의 위대함의 비결』이라는 책을 썼는데, 만약 예수가 가장 위대한 인물이라면 두 번째로 위대한 사람은 누구인가.
“이 질문은 ‘무한대를 제외한 가장 큰 숫자는 무언인가’라고 묻는 것과 같다. 대답이 ‘무한대 마이너스 1’이라고 해도 그 답은 만족할 만한 게 아니다. ‘예수 다음으로 위대한 사람은 누구?’라는 질문의 답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 같다. 감히 답한다면 ‘세례자 요한’이라고 하는 게 크게 틀린 말은 아닐 것 같다.”

-‘신이 전지전능하다면 왜 모기를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에는 뭐라고 답할 것인가.
“대답은 간단하다. 지금의 창조된 세상이 본 모습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창조한 원래 모습이 아니다. 기독교인과 유대인들은 인류가 타락했다고 믿는다. 우리의 첫 조상들이 하나님의 은총을 상실한 결과 창조된 만물 또한 은총을 상실했다. 그래서 인간뿐만 아니라 창조된 모든 것이 구원을 필요로 한다. 모기건 에볼라 바이러스건 하나님이 원래 의도한 게 아니다. 만물이 구원받은 다음의 하나님 나라에서는 모기는 사라지거나 남아 있더라도 오늘의 모습은 아닐 것이다.”

-기적이란 무엇인가.
“내 책 『기적(Miracles)』에서 나는 내가 직접 아는 사람들이 체험한 기적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인구 전체에 대한 객관적인 표본은 아니다. 학위를 여러 개 받은 아이비리그 대학 졸업생들로부터 과거에 마약 거래를 하던 사람들까지 다양하다. 그런 다양성에도 불구하고 이런 말을 할 수 있다. 나는 기적을 ‘하나님이 우리에게 보내는 신호’라고 정의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그를 바라보기를 바란다. 그는 모든 생명과 평화의 원천이다. 그는 기적보다 훨씬 덜 극적인 방법으로 어떤 일이 일어나게 할 수 있다. 기적이라는 수단보다 원천이 더 중요하다. 우리가 기적과 같은 결과가 아니라 하나님이라는 원천을 바라볼 때 우리의 관점이 송두리째 바뀔 수 있다.”


『디트리히 본회퍼』의 한글판 표지.

낙태 찬성은 영아 살해
-많은 사람이 귀하의 저서 『디트리히 본회퍼』에 매료됐지만 또 많은 사람이 책에 오류가 많다고 주장한다.
“그런 비판이야말로 오류가 심하다고 생각한다. 어떤 경우에는 비판이 하도 이상해서 깜짝 놀랐다. 내가 그린 본회퍼는 역사 속 본회퍼다. 나는 그의 말 자체를 광범위하게 인용했다. 그의 본 모습을 그의 목소리로 드러내기 위해서다. 지난 50여 년간 너무나 많은 본회퍼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우리에게 잘못된 본회퍼의 이미지를 알렸다. 책에서 나는 본회퍼에 대해 보다 ‘온전하게’ 그리고 있다. 내가 그린 본회퍼는 ‘하나님은 죽었다’라고 주장하는 운동가들의 본회퍼가 아니다. 본회퍼는 세속적 휴머니스트라기보다는 역사적 크리스천이다. 그의 글을 보면, 그가 바란 것은 1930년대 독일이 1세기의 굳건한 기독교로 돌아가는 것이었다.”

-가톨릭 신자들과 함께 일하는 게 편안한가.
“가톨릭 신자들과 함께 일하는 것은 내게 영광이다. 가톨릭이 기독교가 아니라는 개신교 신자는 신학적으로 헷갈린 사람들이거나 자신이 속한 교단의 편협성으로 바리새주의(Pharisaism)에 빠질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예수는 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한 적이 없다. 그는 창조과학과도 무관한 것 같다. 그는 오로지 하늘나라에 대해 이야기했다.
“우선 그 시대에는 하나님의 존재를 믿지 않거나 하나님이 우주를 창조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없었다. 우리 시대는 다르다. 하나님의 존재를 입증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만 성경은 우리로 우리가 믿는 것을 증거하고 방어하라고 명령한다. 우리가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지 않고 호교론(護敎論)에만 집중하는 것은 오류일 것이다. 하지만 호교론을 무시하는 것은 무책임하며 비성서적이다. 복음주의자는 사람들이 하나님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오바마 대통령의 신앙은.

“그가 훌륭한 남편이자 아버지라고 확신한다. 하지만 나는 그의 영혼 상태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하지만 그는 낙태를 지지한다. 출산을 앞둔 마지막 몇 개월에도 말이다. 통탄할 만한 일이다. 지난 2000여 년 동안 기독교가 가르친 것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자신이 크리스천이라고 주장하면서 영아살해(infanticide)를 옹호하는 것을 나는 이해할 수 없다.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것도 기독교 신앙과 양립되기 힘들다. 사실 종교의 자유에 대한 오바마의 입장이 가장 우려할 만하다.”

-당신을 비판하는 사람들도 당신의 글 스타일은 인정한다. 비결이 무엇인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나로서는 고마울 뿐이다. 나는 대부분의 탤런트가 하나님의 고마운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하나님이 주신 재주를 계속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전을 읽는 게 글을 잘 쓰려는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한국 독자들에게 할 말이 있다면.
“나는 한국인 친구가 많다. 한국어로 내 책들이 출간돼 정말 기쁘다.
아직 한국에 가 본적이 없다. 곧 갈 수 있으면 좋겠다.”

김환영 기자 whanyung@joongang.co.kr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서 십자가에서 못박혀 죽으시고 우리에게 영생의 소망을 주기 위하여 죽은지 3일만에 부활을 하였습니다

부활전까지는 나약하고 많고 예수님을 배신까지 했던 비굴했던 제자들이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을 보고 모두 변하여 목숨을 걸고 지금까지 자기들이 예수님과 함께 하면서 보고 들은 것을 전하다가 순교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인간의 몸을 입고 오신 창조주 하느님이십니다 창조주 만이 영원하며 영원하기 때문에 진리이며 창조주가 우리를 위해서 죽은 십자가 사건은 만물을 강제로가 아닌 자발적으로 복종시키고 하느님의 공의와 사랑을 만천하에 선포한 엄청난 사건입니다.



웹서핑중 다음을 발견하였삽기에 신고하나이다.
아래 발견한 곳★←클릭!!

하나님의 지혜에 있어서는 이 세상이 자기 지혜로 하나님을 알지 못하므로 하나님께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믿는 자들을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셨도다

유대인은 표적을 구하고 헬라인은 지혜를 찾으나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니 유대인에게는 거리끼는 것이요 이방인에게는 미련한 것이로되

오직 부르심을 받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

하나님의 어리석음이 사람보다 지혜롭고 하나님의 약하심이 사람보다 강하니라


이상 고린도전서 1장 21-25절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3807


IP : 107.167.109.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148340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36522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9) 신상철 42129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35735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2) 신상철 198006
40
80
07-13 13:35
124461
총선 포스터 민주당 10
0
0
04-02 12:41
124460
한웅 “박주민, 대통령 지키려면 경호원 해야…” 인... 임두만 9
0
0
04-02 11:23
124459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여자라고 황제가 되지 ... 이정랑 20
0
0
04-02 09:31
124458
한.일 프레임 선동실패한 대깨문ㅋ 대깨문 14
0
0
04-02 08:29
124457
종로민심......황교안, 코로나를 밟고 지지율 솟구쳐.... YK 14
0
0
04-02 06:23
124456
윤석렬 2주후 끝장🎴최강욱 추미애발 (1) 유시민 쥑여 130
15
20
04-02 01:42
124455
통합노회장🔴깁스환자 강간!! 11명 허벅지.. 110
15
20
04-02 01:37
124454
앞 뒤가 전혀 맞지 않는 통합당총괄선대위원장의 회견... 김순신 54
10
5
04-01 18:09
124453
美 백악관 “코로나19 사망자 최대 24만명 예측” 공... 김원식 51
0
5
04-01 09:53
124452
‘문 대통령 임기 뒤 교도소 무상급식’… 통합당 공... 아이엠피터 122
0
5
04-01 09:16
124451
문재인정권의 최고의 실정...코로나 국내잔입 못 막은... YK 32
0
0
04-01 07:39
124450
대윤(大尹)과 소윤(小尹)의 문재인 제거 작전 0042625 39
0
5
04-01 05:29
124449
CBS😎김삼환 야비한 돈갈취 숫법🔴 (1) 장로 삥뜯기 135
25
30
04-01 05:04
124448
코로나 금지명령에🚫빽빽히 현장예배 청개구리교 143
30
30
04-01 00:51
124447
🔴조국 vs 장모 MB 김학의 검찰대응🔵 비교도표 136
30
30
04-01 00:48
124446
천안함 사고를 목격한 초소 위치를 알려줄게 正추구 35
0
5
03-31 21:45
124445
난 이낙연 같은 넘은 필요없다. 들어오고 시프면 들와 엿장수냐 21
0
0
03-31 20:02
124444
오늘밤 8시30분에 mbc every 원에서 미스터 트롯 예능... 마파람짱 17
0
0
03-31 17:52
124443
3월 십팔일은 그야말로 십팔놈의 날이었네 마파람짱 18
0
0
03-31 17:44
124442
가디언, 한국 대 미국 같은 시작 다른 결과: 트럼프 ... 뉴스프로 104
10
5
03-31 14:34
124441
[이정랑의 고전소통] 선성후실(先聲後實) 이정랑 47
0
0
03-31 12:51
124440
남조선 사람들은 은근히 일본인보다 더 일본걱정 하네 김순신 173
25
0
03-31 09:49
124439
제주 도민들이 ‘강남유학생 모녀 1억 3천만원 소송’... 아이엠피터 66
5
5
03-31 09:27
124438
여자들은 투정거리는 것 뿐이니 건드리지 않겠다. 간다. 15
0
0
03-31 08:50
124437
내잎을 건드렸으니 피값은 무조건 받겠다. 낙장불입 16
0
0
03-31 08:28
124436
허경영😎강간범도 공천 8억받아🔞 보조금 타내 139
30
35
03-31 08:13
124435
자결해라 8
0
0
03-31 07:53
124434
경기도의회가 탄핵을 하지 않았는데 재판장이 탄핵을 ... 주제파악해 15
0
0
03-31 07:50
124433
❎썩어문드러진 정치검찰 원래 그러고 사는 장도리만화 138
30
35
03-31 01:02
124432
😎황교활 갈팡질팡 우슴꺼리😎 국민일동 154
30
35
03-31 01:00
124431
그런건 꿈틀거리는 거야 - 밟지마 13
0
0
03-30 20:31
124430
경기도의원이 135명이잖아 - 언급할 가치가 없다. go 18
0
0
03-30 20:28
124429
황교안이 짓밟은 아람회사건 피해자들의 원상회복을 ... (1) 사람일보 67
10
5
03-30 13:52
124428
이제 남조선도 경제노예화->경제민주화로 가자 김순신 128
10
0
03-30 12:13
124427
대한민국이라는 자랑스러움, 문재인이라는 부끄러움 대깨문 63
5
0
03-30 11:54
124426
대한민국이라는 자랑스러움, 황교안이라는 부끄러움 권종상 99
0
5
03-30 11:49
124424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번째 브리핑 (1) 신상철 190
5
5
03-30 10:29
124423
‘문재인 심판’ 내건 서병수 전 부산시장…부산노동... 아이엠피터 109
5
5
03-30 09:05
124422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들어오기 무지 어려워졌네용 마파람짱 25
0
0
03-30 06:14
124421
암환자 아버지 때문에 조심 또 조심한 아이는 잘못되... 마파람짱 18
0
0
03-30 05:31
124420
💖격조높은 주방장 오른손이 한걸 왼손 모르게 140
30
40
03-30 01:44
124419
개불천 신자👩이은재의원 웃다 죽을뻔 142
30
30
03-30 01:40
124418
이런 병신이 어떻게 대통령이냐? 문재앙 54
5
0
03-29 21:49
124417
의미? - 철학자를 사랑하는가 보지? 간다. 12
0
0
03-29 16:27
124416
🔴문재앙 뜻 ㅋㅋㅋ🔴 (1) 웃다 죽을뻔 164
25
0
03-29 04:15
124415
🔴인도경찰 코로나 단속 몽둥이찜질🔴 동영상 159
30
35
03-29 01:58
124414
"😎전두환과 MB의 차이"❎웃다죽을뻔 일리 있음 167
35
35
03-29 01:50
124413
코로나19, 교회는 어떻게 변화해야 될 것인가? 시골목사 38
5
0
03-28 18:43
124412
병원들은 왜 코로나에만 올인했을까? 마파람짱 26
0
0
03-28 18:15
124410
인간이 얼마나 무기력한지 코로나 사태만 보아도 알겠... 마파람짱 25
0
0
03-28 12:39
124409
피고 김성주는 왜 정동영후보를 고발 못하나??? YK 36
0
0
03-28 12:38
124408
❌죽지 않고 천국에 간 3경우❌ 💖 145
30
35
03-28 10:09
124407
🚫성폭행 치외법권지대🚫 주의 검 139
30
35
03-28 10:04
124406
그래도 일왕에게 맞춰줘야지 10
0
0
03-28 09:38
124405
세대교체를 해야겠군 8
0
0
03-28 09:35
124404
일본은 최소 10배로 보면 되겠군-13000 이상이야 갤럽 18
0
0
03-28 08:51
124403
결정적인 순간마다 패착을 두는 김어준을 보면 0042625 41
5
0
03-28 05:27
124402
새벽 한두시면 꼭 깨어나게 되는데,습관이네요 마파람짱 16
0
0
03-28 03:29
124401
코로나는 이제라도 퇴직해야 정답 아닌가요? 마파람짱 10
0
0
03-28 02:58
124399
검찰총장 님은 이제 사퇴해야 정답이 아닌가요? (1) 김순신 136
20
10
03-27 19:55
124398
이혼에 사기당하시기까지 .코로나는 사기꾼들이나 잡... (1) 마파람짱 37
0
0
03-27 18:05
124397
이런글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도움주신다면 감... 못믿을조사 34
0
0
03-27 17:40
124396
G20. 6.000조원 풀어서 코로나 대응 김순신 169
5
0
03-27 12:47
124395
삼륜(三輪)의 뇌물사건, 윤우진, 윤대진, 윤석열 0042625 61
0
5
03-27 09:19
124394
천안함 10년 2심재판서 밝혀진 의혹 8가지 (1) 미디어오늘 317
10
5
03-27 08:48
124393
여기엔 다시 오지마라 culling 33
0
0
03-27 08:48
124392
천안함 비극 10주기 , 국제적인 영구 미제 사건으로 ... (1) 프레시안 183
5
5
03-27 08:44
124391
“5공 청산 짓밟은 황교안 후보는 물러가라” 사람일보 117
5
5
03-27 08:38
124390
🔞코로나19이 강적이면 무적은??🔞 장도리 만화 166
30
30
03-27 01:39
124389
하나님 이름 더럽히는😎사깃꾼 회개의 시간 155
30
30
03-27 01:29
124388
쏘리꾼 비투비 정일훈 코로나 환자 27
0
0
03-26 23:00
124387
👍총선 포스터 (1) ♥️ 47
5
0
03-26 22:46
124386
대구학생은 본인이 코로나 의심스러워한게 아닌데 왜?... 마파람짱 25
0
0
03-26 16:55
124385
문재인정부 3년 천안함 재조사 왜 외면하나 “취지는 ... 미디어오늘 175
0
5
03-26 12:53
124384
코로나 충격으로 아파트가격 반토막은 시간문제 김순신 163
10
0
03-26 10:58
124383
“천안함 사건, 아직도 현재진행형” 통일뉴스 107
0
5
03-26 10:47
124382
천안함 침몰사건 10주기에 부쳐 (3) 신상철 193
10
5
03-26 10:19
124381
4·15총선 투표율 걱정 없을까? 김용택 117
5
0
03-26 09:33
124380
먹은 놈들 근황 먹은 놈 80
10
0
03-26 07:50
124379
못생긴 여자랑 사느니 혼자사는게... 청와대 66
5
5
03-26 07:40
124378
천지창조론 종말론 구원론등 마파람짱 20
0
0
03-26 06:57
124377
여호와라 이름하신 참하느님께서 천지창조 하신게 맞... 마파람짱 20
0
0
03-26 06:12
124376
구라당 뺨맞은 이중대 정의당과 의원 꿔주기 고발한 ... YK 21
0
0
03-26 06:07
124375
안 와야 하는데 대구학생 때문에 또 왔네요 마파람짱 16
0
0
03-26 05:46
124374
🔻격전지 모두 열세로 통합당 초상집~🔻... (2) 민주당 우세 168
30
30
03-26 01:53
124373
WHO 사무총장 양성반응 (1) WHO 54
0
0
03-26 01:53
124372
🔺️문재인 지지 54.8% 반대 42%㈟... (1) 압승예상 135
30
30
03-26 01:49
124371
문재앙 마스크 교체 ㅋㅋㅋ 마스크재앙 33
10
0
03-26 01:47
124370
쏘리꾼 엑쏘 백현 코로나 환자 15
0
0
03-25 21:36
124368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가 갑자기 멈춰버린 이유 (1) 김순신 130
5
0
03-25 18:54
124366
아이엠피터가 조선족이라는데 해명부탁드립니다 조선족공작원 32
5
0
03-25 14:28
124365
조주빈, 얼굴 공개하고 ‘손석희 사장’ 언급한 이유 (1) 아이엠피터 243
0
10
03-25 13:41
124364
천안함 <항소심 석명요구-1> 스크래치에 대하여 (3) 신상철 210
10
5
03-25 09:22
124362
이재명💖"병들어 죽기전🚫굶어죽을 것" 대박!!!!!!!! 160
30
30
03-25 05:16
124361
권종상은 짱깨 폐렴 걸렸냐? 시애틀 장난아니게 퍼졌... 시애틀폐렴 30
5
0
03-25 04:51
124360
😎조선일보 ❎총선완패 공포분위기 🔵 166
30
30
03-25 01:12
124358
쏘리꾼 몬쏘타엑쏘 손현우 코로나 환자 17
0
0
03-24 23:31
124357
쏘리꾼 몬쏘타엑쏘 임창균 코로나 환자 19
0
0
03-24 23:21
124355
세월호 천막 쓰리썸 얼굴들 세월호 섹스 64
0
0
03-24 22:29
124352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 비타민C로 치유가 되나... 시골목사 329
0
5
03-24 16:01
124350
N번방 사건, 서지현 검사의 간절한 호소 “함께 분노... 아이엠피터 139
5
5
03-24 13:44
124349
이탈리아에서 코로나의 사망자가 늘어난 원인 김순신 125
15
0
03-24 12:06
124348
코로나 격리 외국인에 45만원 생활금 줘? 미친 정부 ... YK 51
5
0
03-24 11:25
124347
일본 중국 코로나 종식선언 학교 개학등 모든 것 정상... 김순신 131
0
0
03-24 10:54
124346
코로나 소독하다 일가족 메탄올 중독, 문제는… 프레시안 128
0
5
03-24 09:54
124345
아이들과 함께 가정헌법 만들어 보세요 김용택 81
0
5
03-24 09:32
124344
천지창조론 (창세기 1장) (1) 김순신 84
5
0
03-24 09:13
124343
💘나경원<<<💖이수진 감동먹... 흑흑... 170
30
30
03-24 09:00
124342
문화일보💖더민주 총선압승 예상💖 만만세!!!!!! 170
30
30
03-24 08:58
124340
세월호 광장 옆에서 유족과 자원봉사녀 성행위, 대책 ... 세월호 섹스 60
10
0
03-24 02:58
12345678910 ..108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