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지랄병에 걸린 검찰✔
  번호 123475  글쓴이 세계가 발칵  조회 175  누리 0 (30,30, 0:6:6)  등록일 2020-1-22 09:17 대문 0

지랄병에 걸릴 검찰
세계가 발칵 -왜 민주정부만 들어서면 이 지랄들인가? 저질 독재정권에선 납작 엎드리다가..
http://m.koreatimes.com/article/20200116/1290949

거시기와 윤석렬
2020-01-17 (금) 이덕근 메릴랜드

드라마 ‘녹두꽃’의 거시기는 1893년 전북 고부의 소문난 깡패였다. 아버지는 고부 군수 조병갑의 이방 백가였는데 자신의 어린 노비를 범해 거시기를 낳았다. 노비의 아들로 태어났으므로 백이강이라는 멀쩡한 이름이 있는데도 모두 그를 거시기로 천히 불렀다.

거시기에게 아비 백가는 군수가 백성들에게 부당하게 책정한 세금을 받아오는 일을 시켰다. 거시기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세금을 거둬들였는데 가게 점포를 때려 부수는 건 물론이고 폭력을 행사하거나 심지어는 아낙네들에게 몹쓸 짓도 서슴지 않았다. 거시기가 나타난다고 알려지면 사람들은 벌벌 떨었고 미리 도망가는 사람들도 많았다. 한마디로 ‘호환마마보다 더 숭악한 백가네 거시기’였다.

윤석렬 검찰은 조국 장관 청문회를 마치기 직전,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후보자 부인을 표창장 위조로 전격 기소하였다. 대통령의 인사권과 국회의 정치적 절차를 거스르는 행위였다. 이후 동양대, 부산대, 공주대, 고대, 조국 장관 자택 등 7~80군데 압수수색을 벌이며 조국 장관이 엄청난 권력형 비리가 있는 것처럼 쑤시고 다녔다. 이로 인해 대한민국은 지난 5개월 간 심한 몸살을 앓았고 지금도 그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표창장 공소장은 검찰 스스로 공소장 교체 시도라는 자가당착에 빠져있으며 권력형 비리라던 조국 교수에겐 장학금 뇌물이라는 죄목과 조지 워싱턴 대 온라인 퀴즈 대리시험 죄라는 웃기지도 않는 코미디 공소장으로 사람들을 어이없게 만들고 있다.


행패를 부리던 거시기는 운명적으로 전봉준을 만난다. 전봉준에 의해 목숨을 구한 거시기는 ‘사람이 하늘이다’라는 대의명분에 감동되어 동학에 참여하게 되고 동학접주로서 혁명전쟁에서 큰 활약을 하게 된다. 결국 동학혁명의 실패로 거시기는 만주로 이주하게 되지만 동료들을 모아 일본에 맞설 의병의 선봉장이 된다.

고삐 풀린 망아지 같던 검찰의 고삐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잡았다. 그로 인해 상황이 진정되는 분위기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그간 검찰의 행태를 꾸짖으면서도 윤석렬에게 아직도 신뢰를 보낸다고 말했다.

전봉준을 만나 개과천선했던 거시기처럼 윤석렬의 검찰도 이제는 뼈를 깎는 자세로 스스로 검찰개혁에 앞장서길 바란다. 그 길 만이 국민과 대통령의 바람에 부응하는 오직 한 길이기 때문이다.

<이덕근 메릴랜드>




맞아죽을 각오하고 이 사진 올림
안간힘
한국교회에서 진리를 찾아보고자 하는 것은 쓰레기통 속에서 장미를 찾으려 함과 같다.


■ 해방후 친일파가 한국사회 석권!!■


■아래글 출처■★←클릭!!

친일파에 대한 시비-홍 치 모(장로/총신대 명예교수)
2002년 03월 11일 (월) 12:00:00
홍치모(1932-2013, 서울대 사학과, 글라스고대, 총신교수)
해방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등 모든 분야에 있어서 어쩌면 시행착오의 연속이었거나 아니면 악순환의 연속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일제의 압박에서 벗어나 새로 출발하는 신생국가가 해야할 첫 번째 과제는 과거의 역사를 청산하는 것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것을 외면했다. 그러므로 해방이후 한국의 정치는 그 출발부터 윤리와 도덕이 결여된 것이었다. 윤리와 도덕의식이 근본적으로 결여됐기 때문에 정치에 있어서 부정부패가 싹트고 자라서 어마어마한 결과를 초래했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는 것이다.
우선 다른 것은 고사하고라도 최근 젊은 국회의원들 중에서 민족의 정기를 바로 살려서 후대에 전승하자는 목적으로 친일파 명단을 작성하여 발표한 신문보도를 읽고 필자는 만감이 교차하는 생각에 잠시나마 사로잡혀 착잡함을 금할 수 없었다.

과거에 저지른 총체적 잘못에 대하여 민족적인 반성이나 참회 없이 단지 친일파들의 명단이나 작성한들 무슨 큰 의미가 있을까. 그렇다고 그 일을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 그 명단을 작성하기 전에 했어야만 할 것은 반성문 같은 것 하나쯤 3·1절을 기념하는 식장에서 낭독이라도 한 다음 그런 일을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니었을까.

우리는 해방 이후 민족적 차원에서 과거 일본제국에 아첨하고 협력하면서 민족 반역을 감행한 일에 대해서 뼈가 아프도록 회개하거나 참회한 일이 없었다. 특히 한국 교회는 해방을 맞이하여 과거 신사참배한 것을 뉘우치기는 커녕 그것이 무슨 큰 과오였기에 이러쿵저러쿵 하느냐고 코방귀를 뀌는 자세였다.

일제하 신사참배를 반대했던 목사님들은 주로 경상남도에 집중되어 있었다. 즉 경남노회가 본 고장이었다. 주기철 한상동 이인재 황철도 조수옥 등 모두가 경남노회 출신들이다. 그런데 그 노회 안에는 신사참배를 솔선수범했던 김길창 목사도 있었다. 해방 후 신사참배문제로 싸움이 벌어졌을 때 총회적 차원에서 김길창 목사의 손을 들어준 사람이 총회의 정치부장 김관식 목사였다. 그는 본의는 아니었을지 모르지만 일본 기독교단 조선지교단의 통리였다. 결국 교권을 장악하고 있던 친일파가 같은 친일파를 살려 준 셈이다.

반면 한상동 목사는 도리어 교회를 시끄럽게하는 주동 인물로 둔갑됐다.
이것이 해방후 한국 교회의 실상이었다. 김양선 목사는 1956년 〈한국기독교 해방10년사〉에서 고려파를 동정하고 두둔했다는 이유로 총회에서 호되게 비난을 받기도 했다.
어제는 신사참배 안한다고 노회에서 제명하고 쫓아내더니 오늘은 내가 언제 그랬느냐듯이 뻔뻔스럽게도 총회나 노회에서 제명한 목사의 이름을 버젓이 불렀던 한국 교회, 웃기는 한국 교회였다.

1947년 새문안 교회에서 총회가 소집됐을 때 서기가 총대들의 이름을 호명하는 자리에서 참관인으로 참석했던 한부선 선교사는 자기의 이름을 부르자 즉시 “아니오. 나는 1941년 만주 봉천노회에서 제명당했습니다”라고 했다. 호명하기 전에 복직절차를 총회가 솔선 수범하여 밟아야했던 것이다.

한국 민족이나 한국 교회는 스스로 지은 죄에 대해서 이렇다 할 공적 참회나 사과 없이 무시해 버린 채 57년 간 살아왔다.
이제 친일파 명단을 작성하는데 있어서 16명을 더 삽입시키느냐 안 하느냐 하는 문제는 역사학계의 전문가들에게 맡겨서 심사케 할 일이겠지만, 필자는 그것보다 앞서 민족적인 반성과 교회적인 회개가 실질적으로 선행돼야 한다는 것을 거듭 주장하고 싶다. 신사참배한 사람들을 교권으로 정죄한 총회의 처사부터 회개해야한다.
ⓒ 기독신문(http://www.kidok.com)


일제말에는 아래같은 가미다나를 예배당 강대상 전면에 설치하고 거기 절한후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런 예배라면 안보는 게 더 성경적입니다. 하나님을 우롱하는 짓입니다. 그러고도 대다수 친일목사들은 우리가 교회를 지켜냈다고 강변합니다.

위같은 해괴한 예배를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하나님을 우롱하는 짓꺼리들로서 위같은 예배는 차라리 안드리는 게 하나님께 순종하는 성경적인 길입니다.


■치마를 벗고 정조를 스스로 내주는■★←클릭!!

■비명을 지르는 여자는 때려 쓰러뜨린후...■★←클릭!!

■바른진리를 찾아서, 고신환원■★←클릭!!

■친일파들의 악랄함을 만천하에 폭로한 분■★←클릭!!

신사참배 출옥성도 친일목사 나치가 그들을 덮쳤을 때 니묄러 3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3475


IP : 107.167.105.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3499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36346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89955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3559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69588
40
80
07-13 13:35
123930
이명박- 박근혜의 난정이 되풀이돼도 괜찮은 것인지 ... 꺾은 붓 4
0
0
02-22 11:06
123929
이번 문재앙폐렴은 100% 문재앙 책임임 재인폐렴 16
0
0
02-22 10:30
123928
🎯스트래스가 확~ 풀리는 짤🎯 (1) 무지기분좋음 190
5
0
02-22 09:26
123927
🎯속이 확~ 후련해지는 짤🎯 (1) 무지 통쾌함 145
5
0
02-22 09:19
123926
🎯속이 확~ 후련해지는 사진🎯 무지 통쾌함 124
10
10
02-22 08:01
123925
중대발표🔴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림🔵 💖 126
15
10
02-22 04:58
123924
대깨문 역사학자 '전우용' 병신됨 전우용 37
5
0
02-22 03:33
123923
신천지와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 더불어신천지 19
0
0
02-21 23:28
123922
우한폐렴 -- 충격보고서 세계분석 69
0
0
02-21 22:25
123921
박재완 삼성전자 의장 말도안된다 전라도출신이 의장... 박재완 12
0
0
02-21 22:16
123920
(펌)대깨문 지령 대깨문지령 17
0
0
02-21 21:54
123919
필리핀 "사치의 여왕" 이멜다 이멜다 23
0
0
02-21 21:29
123918
의사협회, 정부 비판…"中 입국제한 6차례 권고 안 듣... 문재앙 18
0
0
02-21 21:22
123917
[ 속 보 ] 계명대학교 "정부가 시킨대로 했다가 확진... 계명대학교 16
0
0
02-21 21:16
123916
신천지와 전라도 신천지 21
0
0
02-21 21:07
123915
신천지와 문재인 신천지 17
0
0
02-21 21:01
123914
<속보> 신천지 배후 박원순 설 ㅎㄷㄷ 박원숭 20
0
0
02-21 20:54
123913
정말 때려죽이고 싶은 마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짜파구리 17
0
0
02-21 20:49
123912
미래통합당은 ‘탄핵의 강’을 건넜나? 프레시안 55
0
5
02-21 13:31
123911
대구로 휴가 갔다 온 제주 근무 현역 군인, 코로나19 ... 아이엠피터 40
0
5
02-21 13:21
123910
김정숙 황제마스크+예스재팬 논란 에스재팬 29
5
0
02-21 12:51
123909
황교안- 사람이 어찌 그리 냉정한가? 꺾은 붓 20
0
5
02-21 12:28
123908
광주 확진자......3명 광주폐렴학살 25
5
0
02-21 11:55
123907
정당 이름 바꾼다고 정체성이 달라지나? 김용택 37
5
5
02-21 11:48
123906
김정숙 일제마스크 토착왜구돼지 35
5
0
02-21 11:03
123905
[통일정치시론] 문재인 대통령 사람일보 75
0
5
02-21 09:56
123904
니들이 죽어나가도 행복한 이니 27
5
0
02-21 07:02
123903
🔴 "좃국 딸 조민 학력 비리"🔴폭로한 ... (1) 개새끼들????... 288
5
0
02-21 06:28
123902
상인회장🎯 “조선일보 죽일XX들”🎯 새끼들?????? 158
40
30
02-21 06:24
123901
♥️현실속 기생충♥️ (1) 🔴봉... 195
5
0
02-21 06:23
123900
🐕원희룡 노상방뇨 경찰폭행🐕 헌야당 129
30
30
02-21 06:20
123899
[속보] 우한 폐렴 공군하고 제주 해군도 뚫렸다 제주해군 25
5
0
02-21 04:36
123898
불과 며칠전 문바이러스 21
5
0
02-21 04:32
123897
(속보) 청와대 101경비단...확진 가능성에 격리 문폐렴 25
5
0
02-21 04:28
123896
시진핑이 문재앙에게 문재앙 18
5
0
02-21 02:13
123895
오늘자 역사에 길이 남을, 보자마자 쌍욕 나오는 사진 유쾌한정숙씨 29
5
0
02-21 02:07
123894
문재앙이 사실 꼭두각시 폐렴재앙 25
5
0
02-20 23:11
123892
즐거운 청와대 짜파구리 17
5
0
02-20 23:06
123891
대남병원 "살려주세요" 창 밖으로 아우성 대남병원 23
5
0
02-20 22:40
123890
[속보] 전북서 두번째 코로나환자 발생 역시나 14
5
0
02-20 22:24
123889
확진 104명, 사망 1명, 그리고 느그 이니 ㅎㄷㄷㄷㄷ 골때리네 18
5
0
02-20 22:21
123886
이낙연이 병신인 이유 ㅋㅋㅋ 이낙연 28
5
0
02-20 15:15
123885
문재인은 사실상 식물인간 상태네 죽은 문재인 39
0
0
02-20 14:12
123884
문재인 이새끼는 진짜 역대급 개씹새끼다 아이엠피터개... 35
5
0
02-20 14:04
123883
통합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언주 전략공천’ 두고... (2) 아이엠피터 137
5
5
02-20 13:50
123882
공포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언론 좀비들에 헤드샷을 권종상 138
10
15
02-20 10:47
123881
중국인 입국금지 국가 133개국 돌파 중국몽 27
10
0
02-20 09:46
123880
주택 투기에 꽃길 깔아주고 집값과의 전쟁을 벌인다고... 이준구 111
5
0
02-20 09:35
123879
❌끝내주는 이명박+김윤옥❌ 😎 156
30
30
02-20 08:56
123878
사이비 구라 친노문 패거리들에게 주는 곡소리나는 뉴... YK 43
0
0
02-20 06:52
123877
문재인 개새끼야 너는 곱게 못죽는다 재앙폐렴 34
10
0
02-20 05:18
123875
국밥아줌마 쑈 들통남 정수기 쇼 47
10
0
02-20 02:23
123874
💖유시민 선생 대박~💖 짝짝짝~~ 155
30
30
02-20 02:19
123873
✔이승만 vs 김일성 -무지 웃김✔ 우끼는 쨤뽕 162
30
30
02-20 02:16
123872
느그재앙 불과 5일전 병신 재앙 25
10
0
02-19 23:53
123871
신난닷☗쥐박장로 법정구속!!☗ ☗재수... 130
15
20
02-19 15:13
123870
미통당 인재 영입 1호… ‘돈봉투’ 처벌 전력 드러나... 아이엠피터 109
5
10
02-19 14:05
123869
♥️전남신안출신 85세남성♥️ 중국방문... (1) 518광주화 158
10
0
02-19 13:14
123868
[단독] 현직 부장판사 “문재인 대통령 하야하라” 공... 재인폐렴 33
10
0
02-19 13:03
123867
진보 판사 김동진, 문재인 하야 주장 문재인 탄핵 23
10
0
02-19 12:52
123866
해외동포, ‘2020 한국전쟁종식 한반도평화대회’개최 뉴스프로 64
10
15
02-19 11:59
123864
문재인은 지금 국민 목숨가지고 도박중이네. 문가 개새끼 30
5
0
02-19 11:31
123863
[속보]20번 확진자 11세 딸 코로나 양성...초등생 첫 ... 우한폐렴재앙 15
5
0
02-19 11:06
123862
문재앙 병신 만든 반찬가게 아줌마 근황. 띨띨한대깨문 28
5
0
02-19 10:49
123860
사람죽어나가는 이와중에도 선거애기나 하는 권종상 시애틀권종상 87
15
0
02-19 10:38
123857
언론개혁을 위해서도 총선의 결과가 중요하다 권종상 152
5
15
02-19 09:37
123856
사악한 문재인 새끼 정권유지를 위해 국민을 희생시키... 문재앙 처단 27
5
0
02-19 04:06
123855
[남산의 부장들, 워싱턴 한인들 논란] <중앙일보 ... roske 19
0
0
02-19 01:59
123854
💖삼대기율 팔항주의 목회성공!💖 대박이오~~~~ 142
30
30
02-19 01:43
123853
황교안💘만화 미국 인사청문회시 현장졸도 🔴 133
30
35
02-19 01:39
123852
부검하는 의사들은 다 알꺼다 재앙 47
5
0
02-18 23:22
123851
임미리 교수(憍授) 빼고 모두 교수(敎授)라고 ... (2) 무심지생 50
5
15
02-18 16:16
123850
두고봐라 문재앙 이쌔끼 총선 전까지는 대재앙의시작 41
10
0
02-18 14:55
123849
[이정랑의 고전소통] 공기무비(攻其無備) 이정랑 194
0
0
02-18 13:34
123848
정확한 코로나 종식 시점 코 로 나 56
5
0
02-18 12:54
123847
10일전 문재앙 ㅋㅋㅋ 코로나 40
5
0
02-18 12:46
123846
대깨문들 수준 대 깨 문 33
5
0
02-18 12:36
123845
문재앙 병신새끼 특징 아이엠재앙 89
5
0
02-18 11:19
123844
폭설로 난리 난 제주도민 팽개치고 ‘원희룡 지사’가... 아이엠피터 283
5
0
02-18 10:23
123843
[데스크의 窓] 지금은 저격수의 시대…‘임미리만 빼... (1) 임두만 167
0
0
02-18 09:24
123842
우한폐렴 때문에 중국의 실체가 다드러났다 등신 시진핑 40
5
0
02-18 07:15
123841
🎴송상석목사법 vs 김영란판사법🎴 심층분석 136
30
35
02-18 05:56
123840
중국 바이러스 연구원 유출 제보 우한 폐렴 46
5
0
02-18 04:51
123839
꺽은 붓 이새끼 존나게 웃기네 (1) 조까 꺽은붓 54
15
0
02-18 04:22
123838
맘에 안 들면 날리고 고발하고 장악하는 운동권 '文주... 문빠의 병폐 20
5
0
02-18 03:35
123837
기윤실이😎홍정길목사에 직격탄!! 할렐루야~~~~ 148
30
35
02-18 01:51
123836
손학규 발언 때문에 식당영업 침체된거 아녀 ? 총선행보 53
0
0
02-17 17:49
123835
이낙연과 황교안은 지하철에서 무엇을 느꼈나 ? 총선행보 60
0
0
02-17 17:43
123833
써프를 위한 우한폐렴 정리 우한폐렴 51
15
0
02-17 14:17
123832
종로구서만 확진자 5명 문재앙 39
10
0
02-17 14:11
123831
짱깨의 우한괴질 대처 걍 그 자체가 헬이다 짱깨멸망 26
5
0
02-17 14:05
123830
[칼럼] ‘백패스’ 똥볼도 골인 이기명 166
10
5
02-17 13:49
123829
짱개 영화감독 일가족 4명 우한폐렴으로 모두 사망 짱깨바이러스 25
5
0
02-17 13:34
123828
박근혜👩“아카데미상 권위 땅에 떨어졌다!!” ☦ㅎㅎ.... 163
35
40
02-17 12:25
123826
문재인이 여자들한테 인기있는 이유 선동이먼저다 33
5
0
02-17 11:53
123825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에도 밀랍 인형처럼 꿋꿋했던 이... 아이엠피터 176
0
15
02-17 11:29
123824
역사가 너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의엽 174
0
10
02-17 09:43
123823
이새긴 진심 싸이코패스 아니냐? 싸이코 재앙 34
5
0
02-17 05:43
123822
우한폐렴으로 중국붕괴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 (1) 중공 붕괴 68
5
0
02-17 04:19
123821
이번 총선 아주 정확한 프레임 홍어 꺽은붓 53
5
0
02-17 04:14
123818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 부동산 재앙 34
5
0
02-17 04:06
123817
SBS, 7년전 뉴스 - 중국이 인공적으로 독감 바이러스 ... 중국몽 재앙 48
5
0
02-17 03:58
123816
[속보] 30번째 확진자 나옴 대깨문 학살 35
5
0
02-17 02:37
123815
💖하라 세츠코>>>김태희=이영애 (2) 💖 188
35
40
02-17 01:55
123814
🔺️된 늙은이 vs 덜된 늙은이🔻 (2) 홧팅 155
30
35
02-17 01:50
123813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인원 못믿는 이유 대재앙 54
5
0
02-17 01:04
123812
중국 근처도 안 간 전염병 환자 발생 짱깨의 개 29
5
0
02-17 00:55
123811
<우한폐렴> 바이러스로 인한 고환 손상 가능성 꺽인 고환 116
0
0
02-17 00:46
123810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꺽은 븟 287
0
0
02-17 00:40
123809
한-중 우호관계를 끌어 올리기위해 자국민을 희생시키... 꺽은붓 398
0
0
02-17 00:25
12345678910 ..107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