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칼럼] 정치인 예술가, 얼마나 멋있는가
  번호 123442  글쓴이 이기명  조회 279  누리 0 (5,5, 1:0:1)  등록일 2020-1-20 11:56 대문 0

[칼럼] 정치인 예술가, 얼마나 멋있는가
좋은 시 몇 편쯤은 머리 속에

(WWW.SURPRISE.OR.KR / 이기명 / 2020-01-20)


천도교 수운회관은 며칠에 한 번 꼭 들리는 곳이다. 종로구 경운동 457에 자리한 수운회관. 가는 곳은 1·2층에 자리한 다보성 갤러리다. 휴식공간이라고 여기는 것은 어느 누구나 자유스럽게 드나들 수 있기 때문이다.
 
다보성 갤러리는 1983년 개관한 이래 귀중한 다수의 고미술품과 사료를 수집해 국립박물관을 비롯한 공. 사립 각 대학 박물관 등에 공급했다. 자칫 외국으로 흘러 나갈 귀한 국보급 미술품도 소장하고 있다. 귀한 존재다.
 
내가 할 얘기는 다보성 갤러리가 입주한 천도교 회관 입구 옆 벽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선언서 원문이다.
 
己未獨立宣言書(기미독립선언서)
 
吾等(오등)은 玆(자)에 我(아) 朝鮮(조선)의 獨立國(독립국)임과 朝鮮人(조선인)의 自主民(자주민)임을 宣言(선언)하노라. 此(차)로써 世界萬邦(세계만방)에 告(고)하야 人類平等(인류평등)의 大義(대의)를 克明(극명)하며, 此(차)로써 子孫萬代(자손만대)에 誥(고)하야 民族自存(민족자존)의 正權(정권)을 永有(영유)케 하노라.
(이하 생략)
 
장엄한 독립선언서를 읽으며 새롭게 가슴이 뜨거워진다. 또한 분노도 되 살아 난다. 독립선언서 집필의 중심이던 한국의 천재 작가는 친일파가 됐다. 그가 누군지 잘 알 것이다. 다시는 그 같은 인물이 나와서는 안 된다.
 
■ 이런 세상도 있다
 
다보성 겔러리에 들어서는 순간. 가슴은 숨을 멈춘다. 전시관에 진열된 우리의 고미술품과 청자, 백자, 불상, 서화 등. 그들은 침묵하고 있지만, 선조의 숨결은 내 호흡을 통하여 가슴을 적신다. 살얼음이 무색한 정치판만 지켜보면서 바싹 매 말랐던 가슴은 눈앞에 보이는 선조들의 예술품들로 아아 이런 세상도 있구나 하는 감탄을 토해낸다. 조상의 얼과 예술혼이 조화를 이루어 전시관 가득히 채워진 감동은 한편의 시가 된다.
 
다보성 갤러리가 발견 보관한 문화유산 중에는 세계 활자문화를 다시 써야 할 엄청난 것이 있다. 직지심체요절보다 138년 이상 앞선 것으로 믿어지는 금속활자 ‘증도가자(證道歌字)’다. 활자 12점을 보관하다가 이번에 공개했다.
 
■ 좋은 시 찾아서 읽기
 
문화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독서다. 어려서부터 책 읽기를 좋아했다. 사랑방 넓은 서가는 소설 필사본이 가득했다. 삼국지(三國志), 서유기(西遊記), 수호지(水滸誌), 사씨남정기(謝氏南征記), 숙영낭자전(淑英娘子傳), 홍루몽(紅樓) 등. 증조할머님이 엄청난 소설 애독자셨다고 한다. 그걸 내가 많이도 읽었다. 특히 삼국지는 읽고 또 읽어도 재미가 있었다. 삼국지 열 번 읽은 놈과는 말도 하지 말라고 했는데 걱정 말라. 난 나쁜 놈은 아니다.
 
고등학교 시절 국어선생님(후에 동국대 대학원장)은 시를 많이 외우도록 했다. 시는 외워서 늘 읊어야 된다고 하셨다. 원래 좋아도 했지만 참 많이 외웠다. 좋아하는 시를 몇 편인가 낭송하면 화가 났던 가슴도 서서히 가라앉는다. 오늘 은 내가 좋아하는 시를 소개할까 하지만 실은 정치인에게 주는 새 해 선물이다. 좀 길다. 그러나 좋은 시를 소개하니 참고 읽어 주시기 바란다. 배워서 남 주지 않는다. ^^
 
■ 그리워지는 그 시절
 
송강 정철의 ‘청산별곡’, ‘사미인곡’ 등도 달달 외웠다. ‘정과정곡’, ‘정읍사’등도 간간이 중간에 까먹기는 하지만 외우는 시조가 많다. 시인 친구들은 거의 타계했다. 그들은 힘은 없어도 한 편의 시로 독재와 싸웠다. 독재정권의 고문후유증으로 타계한 박정만 시인이 그립다. 애송하는 시들을 소개한다.
 
다정가 - 이조년 시인
 
梨花(이화)에 月白(월백)하고 銀漢(은한)이 三庚(삼경)일제
一枝春心(일지춘심)을 子規(자귀)야 알랴마는
多情(다정)도 炳(병)인양 하여 잠 못 드러 하노라.

 
길을 가다가도 문득 떠오르는 시다.
 
박용철의 시를 참 좋아했다. 그 중에 ‘떠나가는 배’는 나의 애송시다.
 
떠나가는 배 - 박용철 시인
 
나 두 야 간다. 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 거냐. 나 두 야 가련다.
 
아늑한 이 항군들 손쉽게야 버릴 거냐.
안개같이 물 어린 눈에도 비치나니
골짜기마다 발에 익은 묏부리 모양
주름살도 눈에 익은 아- 사랑하는 사람들.
 
버리고 가는 이도 못 잊는 마음
쫓겨 가는 마음인들 무어 다를 거냐.
돌아보는 구름에는 바람이 희살 짓는다.
앞 대일 언덕인들 마련이나 있을 거냐.
 
나 두 야 가련다. 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 거냐 나 두 야 간다.

 
소월의 시 ‘진달래 꽃’은 모르는 국민이 없을 만큼 알려진 국민의 시다. 그의 시 ‘가는 길’도 아름답다. 외워 두고 때때로 읊어보자.
 
가는길 - 김소월 시인
 
그립다
말을할까
허니 그리워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더 한번
 
저 산에도 까마귀 들에 까마귀
서산에는 해진다고
지저귑니다.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흘러도 연달아 흐릅디다려.

 
■ 살아 다시 보고 싶은 친구 시인들
 
머리와 손에 쥔 펜 한 자루. 시인이 가진 전부다. 시인들은 나라를 사랑했다. 맨몸으로. 독재에도 항거했다. 일제 강점기에 시로서 일제에 저항했던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나는 최고의 애국시로 생각한다. 그의 시는 대구 달성공원에 ‘상화시비(尙火詩碑)’로도 기억되고 있다. 대구에서 잠시 군대생활을 할 때 음악다방 ‘녹향’과 달성공원을 많이도 찾았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시인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나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욱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가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털을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쁜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매던 그 들이라도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다오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쌈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띄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보다.
 
그러나 지금은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분단과 동족상잔의 비극을 통곡한 우리들의 시인을 기억하자. 광주의 시인 박봉우와 부산의 시인 이현우. 나는 그들의 처절한 시를 기억하는 것으로 늘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들에게 지역감정은 없었다. 아아 보고 싶다.
 
휴전선 - 박봉우 시인
 
산과 산이 마주 향하고 믿음이 없는 얼굴과 얼굴이 마주 향한 항시 어두움 속에서
꼭 한번은 천동 같은 화산이 일어날 것을 알면서 요런 자세로 꽃이 되어야 쓰는가.
 
저어 서로 응시하는 쌀쌀한 풍경. 아름다운 풍토는 이미 고구려 같은 정신도
신라 같은 이야기도 없는가. 별들이 차지한 하늘은 끝끝내 하나인데......
우리 무엇에 불안한 얼굴의 의미는 여기에 있었던가.
 
모든 유혈은 꿈같이 가고 지금도 나무 하나 안심하고 서 있지 못할 광장.
아직도 정맥은 끊어진 채 휴식인가, 야위어가는 이야기뿐인가.
 
언제 한번은 불고야 말 독사의 혀같이 징그러운 바람이여.
너도 이미 모진 겨우살이를 또 한번 겪으라는가 아무런 죄도 없이 피어난 꽃은
시방의 자리에서 얼마나 더 살아야 하는가 아름다운 길은 이뿐인가.
 
산과 산이 마주 향하고 믿음이 없는 얼굴과 얼굴이 마주 향한 항시 어두움 속에서
꼭 한번은 천동 같은 화산이 일어날 것을 알면서 요런 자세로 꽃이 되어야 쓰는가
 
끊어진 한강교에서 - 이현우 시인
 
그 날,
나는 기억에도 없는 괴기한 환상에 잠기며
무너진 한강교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이미 모든 것 위에는 낙일(落日)이 오고 있는데
그래도 무엇인가 기다려지는 심정을 위해
회한과 절망이 교차되는 도시,
그 어느 주점에 들어
술을 마시고 있었다.
 
나의 비극의 편력은 지금부터 시작된다.
취기에 이즈러진 눈을 들고 바라보면
불행은 검은 하늘에 차고,
나의 청춘의 고독을 싣고
강물은 흘러간다.
 
폐허의 도시 서울
아, 항구가 있는 부산
내가 갈 곳은 사실은
아무 데도 없었다.
 
죽어간 사람들의 음성으로 강은 흘러가고
강물은 흘러가고,
먼 강 저쪽을 바라보며
나는 돌아갈 수 없는 옛날을 우는 것이다. 
 
옛날.
오, 그것은 나의 생애 위에 점 찍힌
치욕의 일월(日月)
아니면 허무의 지표, 그 위에
검은 망각의 꽃은 피리라. 
 
영원히 구원받을 수 없는 나의 고뇌를 싣고
영원한 불멸의 그늘 그 피안으로
조용히 흘러가는 강.

 
우리는 4·19를 잊지 못한다. 독재에 저항한 젊은 대학생들이 독재의 총탄에 허망하게 쓰러졌다. 가슴에서 피를 쏟으며 죽어가는 젊은 오빠들을 눈물로 바라 본 초등학생. 당시 수송초등학교 4학년이던 강명희는 어린 가슴으로 이렇게 시를 썼다.
 
오빠와 언니는 왜 총에 맞았나요 - 강명희 시인
 
아! 슬퍼요
아침 하늘이 밝아오며는
달음박질 소리가 들려옵니다.
저녁 노을이 사라질 때면
탕탕탕탕 총소리가 들려옵니다.
아침 하늘과 저녁 노을을
오빠와 언니들은 피로 물들였어요.
 
오빠 언니들은
책가방을 안고서
왜 총에 맞았나요
도둑질을 했나요
강도질을 했나요
무슨 나쁜짓을 했기에
점심도 안먹고
저녁도 안먹고
말없이 쓰러졌나요
자꾸만 자꾸만 눈물이 납니다.
 
잊을 수 없는 4월 19일
그리고 25일과 26일
학교에서 파하는 길에
총알은 날아오고
피는 길을 덮는데
외로이 남은 책가방
무겁기도 하더군요
 
나는 알아요 우리는 알아요
엄마 아빠 아무말 안해도
오빠와 언니들이 왜 피를 흘렸는지를
 
오빠와 언니들이
배우다 남은 학교에서
배우다 남은 책상에서
우리는 오빠와 언니들의
뒤를 따르렵니다.

 
박정만 시인은 소설가 한수산이 전두환 시절 중앙일보 연재소설이 불온하다며 보안사에 걸렸을 때 한수산과 친하다는 이유만으로 고문을 당했다. 그리고 그 후유증으로 갔다. 화장실에서 삶을 마감했다. 죄 없는 착한 시인이 이렇게 죽어도 되느냐. 기가 막힌다.
 
법이 없어도 살 착한 시인의 마지막 시다. 제목도 종시(終詩)다.
 
종시(終詩) - 박정만 시인
 
나는 사라진다
저 광활한 우주 속으로

 
어떤가. 가슴이 무너져 내리지 않는가.

(사진 출처 - 자유한국당)

대한민국 정치인처럼 가슴이 사나운 인간이 어디 있을까. 입만 벌리면 결사투쟁이다. 그러니 사나워지지 않고는 살아 갈 도리가 없을 것이다. 왜 그토록 결사를 좋아하는가. 이제 제발 지겨운 결사투쟁이란 말만은 접어두자.
 
결사를 외쳐대는 정치인들은 거친 가슴을 달래자. 시위현장에서 아름다운 애국시 한 편을 낭송해 보자. 오늘 소개한 시를 읽어도 좋다. 웃으면서 싸워라.
 
늙은이 망령 떨지 말라고 꾸지람을 하겠지만 진정으로 드리는 설날의 고언이다. 25일이 설날이다.

이기명 팩트TV 논설위원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3442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임두만
- 아이엠피터
- 김용택
- 뉴스프로
IP : 314.135.53.x
[1/1]   탈옥한명박근혜어디있  IP 211.237.28.x    작성일 2020년1월20일 13시23분      
찐표야! 쥐새끼 명박이 자금으로 아직도 정치하니? 삼성 홍씨!준표 일표 문표 영표는 즉각 자수하고, 재용이한테 뺨맞으면서 받아챙긴 맷값자금 토해내라! #척사개세!삼성 재용인 집에서는 고상하게 양귀비 대마초 키우면서, 회사에선 쓰레기 정치인들 때리면서 스트레스 해소하니? <드러깅 플로리스트 박서 DRUGGING FLORIST BOXER>? 멋찐데....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8) 편집국 21250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0) 신상철 46249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53125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4) 신상철 44285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5) 신상철 305818
40
80
07-13 13:35
126880
1947❎4연대 vs 영암경찰서 전투❎ 기관총 동원 104
20
0
10-02 07:02
126879
🎴1933 일본열도를 뒤흔든 오사카 고스톱사건 천황개입 104
20
0
10-02 06:57
126877
나훈아 진짜 통크네 통큰 나훈아 25
0
0
10-02 05:29
126876
남조선 코로나 끝남 막은건 보수 집회 전광훈이 저지... (2) 마파람짱 28
0
0
10-01 21:56
126872
나훈아님 공연 너무넘 잘 보았네 근디 밑에 쉬끼 대통... 마파람짱 16
0
0
10-01 08:15
126871
나훈아 저 대단한 공연이 노게런티 (1) 나훈아 180
15
0
10-01 02:28
126870
✔중대발표(제목장난 아님)✔ 🔴 121
25
20
10-01 01:23
126869
💖전광훈 개독 짝짜꿍💖 가을총회들 118
30
20
10-01 01:09
126868
북 전통문 조작???? 유엔 북 통지뮨 사과 아니다.... YK 21
0
0
09-30 19:35
126867
첫사랑은 추억으로 그뿐 goodbye 9
0
0
09-30 15:04
126866
이건 법적 안정성을 담보하는 나의 유산이다. 안녕 7
0
0
09-30 11:50
126865
역사상 이런 개새끼는 없었다 대재앙 110
15
0
09-30 11:35
126864
법원은 앞으로 대통령령을 근거로 성문법을 확립해 가... 추신 7
0
0
09-30 11:35
126863
법원은 앞으로 대통령령을 근거로 성문법을 확립해 가... 추신 2
0
0
09-30 11:35
126861
🔻랜딩기어 스키드식 바퀴식 헬기착륙 Float&#... 화보설명 134
30
40
09-30 01:14
126860
❌교수 연구비 횡령 성추행 갑질 연고전❌... 🚫 130
35
40
09-30 01:04
126859
국민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되십시요 (1) 해피추석 7
0
0
09-29 23:54
126858
세종대왕님 한글날 한글 감사합니다 (1) 한글날감사 7
0
0
09-29 23:52
126857
개천절날 코로나 확산시키지말자 (1) 개천절날 7
0
0
09-29 23:03
126856
대한민국 국군의 날 부국강병 만들자 (1) 국군의날 9
0
0
09-29 23:02
126855
죽느냐 사느냐 친절하잖어 7
0
0
09-29 22:45
126854
마포구청 소속 이선희 간첩 닙니다 7
0
0
09-29 21:47
126853
마포구청 소속 이선희 간첩 닙니다 8
0
0
09-29 21:39
126852
마포구청 소속 김순희 간첩 닙 니 다 8
0
0
09-29 21:33
126851
마포구청 소속 김순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28
126850
마포구청 소속 배유리 간첩 닙 니 다 8
0
0
09-29 21:12
126849
마포구청 소속 배유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05
126848
마포구청 소속 양승열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00
126847
마포구청 소속 양승열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0:55
126846
마포구청 소속 강은영 간첩 닙 니 다 8
0
0
09-29 20:50
126845
마포구청 소속 강은영 간첩 닙 니 다 7
0
0
09-29 20:43
126844
권력이 시장에게 넘어간거 아닌가 goodbye 9
0
0
09-29 13:25
126843
나하고 싸우지 말라고 - 네가 박근혜냐 애새끼참 12
0
0
09-29 13:16
126842
[이정랑의 고전소통] 이리동지(以利動之), 이졸대지(... (1) 이정랑 165
0
0
09-29 09:58
126841
靑 “대통령 책무는 국가 위기관리, ‘평화’가 바로 ... (2) 임두만 80
0
5
09-29 09:01
126840
김정은 파쇼에 놀아난 무능 국방장관, 당장 물러가라/... YK 25
0
0
09-29 06:53
126839
🔴조선때 정승 대접받은 정승부인은?🔵 무지 재밋슴 152
40
40
09-29 01:50
126838
😎서울대 종교학과 신사훈 우끼는 짬뽕㈴... 짬뽕싫어~ 137
30
35
09-29 00:37
126828
mb 아바타로 가고 있다고 답해주는거야 goodbye 6
0
0
09-28 20:26
126827
곽상도? 저건 완전 똘아이야 놀아 10
0
5
09-28 20:17
126826
지나간 카드야 - 무대뽀 정신을 살려봐 스윙 4
0
0
09-28 19:31
126825
근혜양이 부패세력을 깜방에 보낼달래서-기분나뻐? 원해서 5
0
0
09-28 19:23
126824
근혜양이 부패세력을 깜방에 보낼달래서-기분나뻐? 원해서 2
0
0
09-28 19:23
126822
최근 5년간 의사 성범죄 686건… 강간·강제추행에도 ... (2) 아이엠피터 88
10
10
09-28 13:11
126821
🔴꼴통언론들 기절할 장도리만화 사람목숨 ... 대박!!!!!!!! 138
30
35
09-28 13:06
126820
길만 만들어 놓으면 되 지뢰 7
0
0
09-28 10:32
126819
인간의 문화 이보다 더 잔인할 수 없다 (4) 김용택 160
0
0
09-28 09:52
126818
과정은 평가하지마 전진 6
0
0
09-28 09:39
126817
🔞목사전용 작업멘트 “..와보라”🔞 여성전용 155
55
60
09-28 01:33
126816
😎정명석 22장 일본여대생들 집단성폭행 거기서 거기 150
30
50
09-28 01:19
126815
수고해 spout 3
0
0
09-27 15:33
126814
죽었잖어-적당한 선에서 위로나 해줘 내취향 5
0
0
09-27 14:11
126813
노래하는 애들이 약주는데 사랑안할수가 없잖아 잘살어 5
0
0
09-27 11:30
126812
기자가 내 전우일때 내가 죽였다고 인정할 수 있는거... 정신차려 4
0
0
09-27 10:48
126811
황교안이 누구 꼬봉이겠냐-이런 병신새끼가 뭔 의사결... 하나더줄까 10
0
0
09-27 10:43
126810
박근혜 죽인게 기자라고- 내가 아니라고 이 새꺄 뒤져 3
0
0
09-27 10:33
126809
상소를 기자한테 올리냐-이 천박한 새꺄 웃겨서 5
0
0
09-27 10:21
126808
여자들은 미투운동 적극하자 v (1) 미투운동 9
0
0
09-27 03:32
126807
최우수만화💖맹사성 명재상 청렴💖 감동~~~~~~~~ 138
40
50
09-27 02:02
126806
🎴황제목사 집무실40평=부목사30명 집무실40평 놀렐루야!! 131
35
50
09-27 01:55
126805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되십시요 (2) 모두건행 9
0
5
09-27 00:33
126804
이건 비밀이야 이 미친년아 - 안녕 goodbye 5
0
0
09-26 16:49
126803
난 빨간색을 계~속 얼리고 싶어 후우우 4
0
0
09-26 11:44
126802
언론이 영향력이 없는데 네말이 뭔 뭐가 있겠냐 6
0
0
09-26 10:53
126801
그러니까 빨간색이 자꾸 얼지-ㅋㅋ 노자 3
0
0
09-26 10:44
126800
내가 왜 미친년하고 싸우겠니 양념 10
0
0
09-26 10:23
126799
미디어는 왜 거짓말을 하면서 권력에 집착할까 미쳐서 4
0
0
09-26 10:19
126798
미디어는 왜 거짓말을 하면서 권력에 집착할까 미쳐서 5
0
0
09-26 10:19
126797
추미애...중간수사 조작 발표 말라...어용 동부지검아... YK 11
0
0
09-26 10:00
126796
💖조선시대 장애인 정책 세계최고💖 (1) 💖 142
30
40
09-26 09:57
126787
어짜피 네 짐이야 - ㅋㅋ 수고해 2
0
0
09-25 18:25
126786
그런거 안되-네가 잘하는걸로 돌파해봐 안본내꺼 4
0
0
09-25 17:20
126785
그런거 안되-네가 잘하는걸로 돌파해봐 안본내꺼 3
0
0
09-25 17:20
126784
야 뭐해, 공정경제나 추진해 레이스 3
0
0
09-25 16:58
126783
그년참 뭐가 좋다고 저렇게 실실 쪼갤까 참내헛웃음만... 19
0
0
09-25 16:31
126782
그럼 919를 발전시켜 보자 3
0
0
09-25 16:16
126781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경제 ‘한국’ 만은 예외 (2) 뉴스프로 147
5
5
09-25 13:42
126779
북한전문기자를 통해 본 연평도 해역 공무원 피격 사... (3) 아이엠피터 320
5
10
09-25 10:25
126778
트럼프 “11월 대선 결국 연방대법원 갈 것”… 대선 ... (2) 김원식 111
5
5
09-25 09:45
126777
배호님 때문에 나훈아님 때문에 가슴이 아프네 마파람짱 4
0
0
09-25 08:45
126776
지지해 주면 감사한 것일뿐 - 안녕 goodbye 5
0
0
09-25 08:23
126775
네가 안해도 되-퇴임준비나 시작해 go 6
0
0
09-25 08:03
126774
현 정권이....지난 정권이었다면.....전국 방방곡곡 ... YK 18
0
0
09-25 07:31
126773
천안함처럼 하면 되겠군-대충 처리해 피가꺼꾸로? 76
0
0
09-25 07:20
126772
민간인인지 공무원인지 참 문제긴 문제다-검사 스타일... 기강해이 18
0
0
09-25 06:35
126771
👩성착취업소도 재난 지원금??👩 김현정뉴스쇼 137
30
40
09-25 03:34
126770
토착왜구 (1) 홍어토착왜구 118
15
0
09-25 03:09
126769
💖방 두칸에 살던 재상-청백리 이원익💖... 감동 만화 136
40
40
09-25 01:07
126768
😎한국목사들 딱! 전광훈 수준!😎 🎯 132
30
35
09-25 01:04
126761
코로나 벌초에 대한 단상 무심지생 22
0
0
09-24 19:04
126760
토종과 개량종 무심지생 14
0
0
09-24 18:54
126759
월북하면 그냥 사살해 goodbye 18
0
0
09-24 17:41
126758
월북하면 그냥 사살해 goodbye 7
0
0
09-24 17:41
126757
진료거부하면 진료가 권리가 되는거야 의사하지마 9
0
0
09-24 17:13
126756
정친 각자 목숨걸고 하는거야-그래서 대릴세우는거야 이건새겨 5
0
0
09-24 17:10
126755
애들이니까 사과부터하면 봐줄께 명분이있어야... 6
0
0
09-24 16:49
126754
정치행윌 할려면 법적효력은 알아야지 03 10
0
0
09-24 16:47
126753
법적행위론 취소요청을 해야지-의사표명은 할말이 없... 변화사없냐 5
0
0
09-24 16:44
126752
긴급😎청와대 경호원 도지사 폭행!!😎 특종맨 148
40
40
09-24 14:18
126751
불공정에 대한 잘못된 이중잣대와 언론개혁의 당위성 (1) 권종상 193
5
5
09-24 11:13
126750
세상에 어찌 이런 잡스런 일이 생길 수 있단 말인가 안녕 8
0
0
09-24 11:03
126749
이건 맹박이가 죽을때 준비해둔 멘트야 네가사용해 20
0
0
09-24 11:02
126748
난 사상의 자유를 존중한다. 정복자 6
0
0
09-24 10:42
126747
진실을 마주할땐 용기있어도 움직일수 없는거야 내가사장이냐 4
0
0
09-24 10:28
126746
맘이 있어도 팔다리가 무거워지지?-사랑이어려운거야 꿈에서사랑해 12
0
0
09-24 09:41
126745
[칼럼] 인간은 얼마나 참회하고 사는가 (2) 이기명 151
5
0
09-24 09:07
126744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모병칠법(謀兵七法)의 장... (1) 이정랑 175
0
0
09-24 07:56
126743
공수처 악법...제 1호는 생구라녀. 추미애.....지금 ... YK 24
0
0
09-24 07:30
126742
만화🎯태종의 사위를 고문한 박안신🎯 청렴 결백 140
35
40
09-24 03:37
126741
😎전광훈 “대한미국 내손에..”😎 협박 공갈 137
30
40
09-24 03:34
12345678910 ..110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