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칼럼] 정치인 예술가, 얼마나 멋있는가
  번호 123442  글쓴이 이기명  조회 237  누리 0 (5,5, 1:0:1)  등록일 2020-1-20 11:56 대문 0

[칼럼] 정치인 예술가, 얼마나 멋있는가
좋은 시 몇 편쯤은 머리 속에

(WWW.SURPRISE.OR.KR / 이기명 / 2020-01-20)


천도교 수운회관은 며칠에 한 번 꼭 들리는 곳이다. 종로구 경운동 457에 자리한 수운회관. 가는 곳은 1·2층에 자리한 다보성 갤러리다. 휴식공간이라고 여기는 것은 어느 누구나 자유스럽게 드나들 수 있기 때문이다.
 
다보성 갤러리는 1983년 개관한 이래 귀중한 다수의 고미술품과 사료를 수집해 국립박물관을 비롯한 공. 사립 각 대학 박물관 등에 공급했다. 자칫 외국으로 흘러 나갈 귀한 국보급 미술품도 소장하고 있다. 귀한 존재다.
 
내가 할 얘기는 다보성 갤러리가 입주한 천도교 회관 입구 옆 벽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선언서 원문이다.
 
己未獨立宣言書(기미독립선언서)
 
吾等(오등)은 玆(자)에 我(아) 朝鮮(조선)의 獨立國(독립국)임과 朝鮮人(조선인)의 自主民(자주민)임을 宣言(선언)하노라. 此(차)로써 世界萬邦(세계만방)에 告(고)하야 人類平等(인류평등)의 大義(대의)를 克明(극명)하며, 此(차)로써 子孫萬代(자손만대)에 誥(고)하야 民族自存(민족자존)의 正權(정권)을 永有(영유)케 하노라.
(이하 생략)
 
장엄한 독립선언서를 읽으며 새롭게 가슴이 뜨거워진다. 또한 분노도 되 살아 난다. 독립선언서 집필의 중심이던 한국의 천재 작가는 친일파가 됐다. 그가 누군지 잘 알 것이다. 다시는 그 같은 인물이 나와서는 안 된다.
 
■ 이런 세상도 있다
 
다보성 겔러리에 들어서는 순간. 가슴은 숨을 멈춘다. 전시관에 진열된 우리의 고미술품과 청자, 백자, 불상, 서화 등. 그들은 침묵하고 있지만, 선조의 숨결은 내 호흡을 통하여 가슴을 적신다. 살얼음이 무색한 정치판만 지켜보면서 바싹 매 말랐던 가슴은 눈앞에 보이는 선조들의 예술품들로 아아 이런 세상도 있구나 하는 감탄을 토해낸다. 조상의 얼과 예술혼이 조화를 이루어 전시관 가득히 채워진 감동은 한편의 시가 된다.
 
다보성 갤러리가 발견 보관한 문화유산 중에는 세계 활자문화를 다시 써야 할 엄청난 것이 있다. 직지심체요절보다 138년 이상 앞선 것으로 믿어지는 금속활자 ‘증도가자(證道歌字)’다. 활자 12점을 보관하다가 이번에 공개했다.
 
■ 좋은 시 찾아서 읽기
 
문화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독서다. 어려서부터 책 읽기를 좋아했다. 사랑방 넓은 서가는 소설 필사본이 가득했다. 삼국지(三國志), 서유기(西遊記), 수호지(水滸誌), 사씨남정기(謝氏南征記), 숙영낭자전(淑英娘子傳), 홍루몽(紅樓) 등. 증조할머님이 엄청난 소설 애독자셨다고 한다. 그걸 내가 많이도 읽었다. 특히 삼국지는 읽고 또 읽어도 재미가 있었다. 삼국지 열 번 읽은 놈과는 말도 하지 말라고 했는데 걱정 말라. 난 나쁜 놈은 아니다.
 
고등학교 시절 국어선생님(후에 동국대 대학원장)은 시를 많이 외우도록 했다. 시는 외워서 늘 읊어야 된다고 하셨다. 원래 좋아도 했지만 참 많이 외웠다. 좋아하는 시를 몇 편인가 낭송하면 화가 났던 가슴도 서서히 가라앉는다. 오늘 은 내가 좋아하는 시를 소개할까 하지만 실은 정치인에게 주는 새 해 선물이다. 좀 길다. 그러나 좋은 시를 소개하니 참고 읽어 주시기 바란다. 배워서 남 주지 않는다. ^^
 
■ 그리워지는 그 시절
 
송강 정철의 ‘청산별곡’, ‘사미인곡’ 등도 달달 외웠다. ‘정과정곡’, ‘정읍사’등도 간간이 중간에 까먹기는 하지만 외우는 시조가 많다. 시인 친구들은 거의 타계했다. 그들은 힘은 없어도 한 편의 시로 독재와 싸웠다. 독재정권의 고문후유증으로 타계한 박정만 시인이 그립다. 애송하는 시들을 소개한다.
 
다정가 - 이조년 시인
 
梨花(이화)에 月白(월백)하고 銀漢(은한)이 三庚(삼경)일제
一枝春心(일지춘심)을 子規(자귀)야 알랴마는
多情(다정)도 炳(병)인양 하여 잠 못 드러 하노라.

 
길을 가다가도 문득 떠오르는 시다.
 
박용철의 시를 참 좋아했다. 그 중에 ‘떠나가는 배’는 나의 애송시다.
 
떠나가는 배 - 박용철 시인
 
나 두 야 간다. 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 거냐. 나 두 야 가련다.
 
아늑한 이 항군들 손쉽게야 버릴 거냐.
안개같이 물 어린 눈에도 비치나니
골짜기마다 발에 익은 묏부리 모양
주름살도 눈에 익은 아- 사랑하는 사람들.
 
버리고 가는 이도 못 잊는 마음
쫓겨 가는 마음인들 무어 다를 거냐.
돌아보는 구름에는 바람이 희살 짓는다.
앞 대일 언덕인들 마련이나 있을 거냐.
 
나 두 야 가련다. 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 거냐 나 두 야 간다.

 
소월의 시 ‘진달래 꽃’은 모르는 국민이 없을 만큼 알려진 국민의 시다. 그의 시 ‘가는 길’도 아름답다. 외워 두고 때때로 읊어보자.
 
가는길 - 김소월 시인
 
그립다
말을할까
허니 그리워
 
그냥 갈까
그래도
다시 더 한번
 
저 산에도 까마귀 들에 까마귀
서산에는 해진다고
지저귑니다.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흘러도 연달아 흐릅디다려.

 
■ 살아 다시 보고 싶은 친구 시인들
 
머리와 손에 쥔 펜 한 자루. 시인이 가진 전부다. 시인들은 나라를 사랑했다. 맨몸으로. 독재에도 항거했다. 일제 강점기에 시로서 일제에 저항했던 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나는 최고의 애국시로 생각한다. 그의 시는 대구 달성공원에 ‘상화시비(尙火詩碑)’로도 기억되고 있다. 대구에서 잠시 군대생활을 할 때 음악다방 ‘녹향’과 달성공원을 많이도 찾았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시인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나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욱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가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털을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쁜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매던 그 들이라도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다오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쌈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띄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보다.
 
그러나 지금은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분단과 동족상잔의 비극을 통곡한 우리들의 시인을 기억하자. 광주의 시인 박봉우와 부산의 시인 이현우. 나는 그들의 처절한 시를 기억하는 것으로 늘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들에게 지역감정은 없었다. 아아 보고 싶다.
 
휴전선 - 박봉우 시인
 
산과 산이 마주 향하고 믿음이 없는 얼굴과 얼굴이 마주 향한 항시 어두움 속에서
꼭 한번은 천동 같은 화산이 일어날 것을 알면서 요런 자세로 꽃이 되어야 쓰는가.
 
저어 서로 응시하는 쌀쌀한 풍경. 아름다운 풍토는 이미 고구려 같은 정신도
신라 같은 이야기도 없는가. 별들이 차지한 하늘은 끝끝내 하나인데......
우리 무엇에 불안한 얼굴의 의미는 여기에 있었던가.
 
모든 유혈은 꿈같이 가고 지금도 나무 하나 안심하고 서 있지 못할 광장.
아직도 정맥은 끊어진 채 휴식인가, 야위어가는 이야기뿐인가.
 
언제 한번은 불고야 말 독사의 혀같이 징그러운 바람이여.
너도 이미 모진 겨우살이를 또 한번 겪으라는가 아무런 죄도 없이 피어난 꽃은
시방의 자리에서 얼마나 더 살아야 하는가 아름다운 길은 이뿐인가.
 
산과 산이 마주 향하고 믿음이 없는 얼굴과 얼굴이 마주 향한 항시 어두움 속에서
꼭 한번은 천동 같은 화산이 일어날 것을 알면서 요런 자세로 꽃이 되어야 쓰는가
 
끊어진 한강교에서 - 이현우 시인
 
그 날,
나는 기억에도 없는 괴기한 환상에 잠기며
무너진 한강교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이미 모든 것 위에는 낙일(落日)이 오고 있는데
그래도 무엇인가 기다려지는 심정을 위해
회한과 절망이 교차되는 도시,
그 어느 주점에 들어
술을 마시고 있었다.
 
나의 비극의 편력은 지금부터 시작된다.
취기에 이즈러진 눈을 들고 바라보면
불행은 검은 하늘에 차고,
나의 청춘의 고독을 싣고
강물은 흘러간다.
 
폐허의 도시 서울
아, 항구가 있는 부산
내가 갈 곳은 사실은
아무 데도 없었다.
 
죽어간 사람들의 음성으로 강은 흘러가고
강물은 흘러가고,
먼 강 저쪽을 바라보며
나는 돌아갈 수 없는 옛날을 우는 것이다. 
 
옛날.
오, 그것은 나의 생애 위에 점 찍힌
치욕의 일월(日月)
아니면 허무의 지표, 그 위에
검은 망각의 꽃은 피리라. 
 
영원히 구원받을 수 없는 나의 고뇌를 싣고
영원한 불멸의 그늘 그 피안으로
조용히 흘러가는 강.

 
우리는 4·19를 잊지 못한다. 독재에 저항한 젊은 대학생들이 독재의 총탄에 허망하게 쓰러졌다. 가슴에서 피를 쏟으며 죽어가는 젊은 오빠들을 눈물로 바라 본 초등학생. 당시 수송초등학교 4학년이던 강명희는 어린 가슴으로 이렇게 시를 썼다.
 
오빠와 언니는 왜 총에 맞았나요 - 강명희 시인
 
아! 슬퍼요
아침 하늘이 밝아오며는
달음박질 소리가 들려옵니다.
저녁 노을이 사라질 때면
탕탕탕탕 총소리가 들려옵니다.
아침 하늘과 저녁 노을을
오빠와 언니들은 피로 물들였어요.
 
오빠 언니들은
책가방을 안고서
왜 총에 맞았나요
도둑질을 했나요
강도질을 했나요
무슨 나쁜짓을 했기에
점심도 안먹고
저녁도 안먹고
말없이 쓰러졌나요
자꾸만 자꾸만 눈물이 납니다.
 
잊을 수 없는 4월 19일
그리고 25일과 26일
학교에서 파하는 길에
총알은 날아오고
피는 길을 덮는데
외로이 남은 책가방
무겁기도 하더군요
 
나는 알아요 우리는 알아요
엄마 아빠 아무말 안해도
오빠와 언니들이 왜 피를 흘렸는지를
 
오빠와 언니들이
배우다 남은 학교에서
배우다 남은 책상에서
우리는 오빠와 언니들의
뒤를 따르렵니다.

 
박정만 시인은 소설가 한수산이 전두환 시절 중앙일보 연재소설이 불온하다며 보안사에 걸렸을 때 한수산과 친하다는 이유만으로 고문을 당했다. 그리고 그 후유증으로 갔다. 화장실에서 삶을 마감했다. 죄 없는 착한 시인이 이렇게 죽어도 되느냐. 기가 막힌다.
 
법이 없어도 살 착한 시인의 마지막 시다. 제목도 종시(終詩)다.
 
종시(終詩) - 박정만 시인
 
나는 사라진다
저 광활한 우주 속으로

 
어떤가. 가슴이 무너져 내리지 않는가.

(사진 출처 - 자유한국당)

대한민국 정치인처럼 가슴이 사나운 인간이 어디 있을까. 입만 벌리면 결사투쟁이다. 그러니 사나워지지 않고는 살아 갈 도리가 없을 것이다. 왜 그토록 결사를 좋아하는가. 이제 제발 지겨운 결사투쟁이란 말만은 접어두자.
 
결사를 외쳐대는 정치인들은 거친 가슴을 달래자. 시위현장에서 아름다운 애국시 한 편을 낭송해 보자. 오늘 소개한 시를 읽어도 좋다. 웃으면서 싸워라.
 
늙은이 망령 떨지 말라고 꾸지람을 하겠지만 진정으로 드리는 설날의 고언이다. 25일이 설날이다.

이기명 팩트TV 논설위원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3442
최근 대문글
- 탁류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이의엽
- 김종익
IP : 314.135.53.x
[1/1]   탈옥한명박근혜어디있  IP 211.237.28.x    작성일 2020년1월20일 13시23분      
찐표야! 쥐새끼 명박이 자금으로 아직도 정치하니? 삼성 홍씨!준표 일표 문표 영표는 즉각 자수하고, 재용이한테 뺨맞으면서 받아챙긴 맷값자금 토해내라! #척사개세!삼성 재용인 집에서는 고상하게 양귀비 대마초 키우면서, 회사에선 쓰레기 정치인들 때리면서 스트레스 해소하니? <드러깅 플로리스트 박서 DRUGGING FLORIST BOXER>? 멋찐데....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3343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33149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8655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3317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66462
40
80
07-13 13:35
123842
우한폐렴 때문에 중국의 실체가 다드러났다 등신 시진핑 15
0
0
02-18 07:15
123841
🎴송상석목사법 vs 김영란판사법🎴 심층분석 108
15
5
02-18 05:56
123840
중국 바이러스 연구원 유출 제보 우한 폐렴 21
0
0
02-18 04:51
123839
꺽은 붓 이새끼 존나게 웃기네 조까 꺽은붓 30
5
0
02-18 04:22
123838
맘에 안 들면 날리고 고발하고 장악하는 운동권 '文주... 문빠의 병폐 13
0
0
02-18 03:35
123837
기윤실이😎홍정길목사에 직격탄!! 할렐루야~~~~ 108
15
10
02-18 01:51
123836
손학규 발언 때문에 식당영업 침체된거 아녀 ? 총선행보 44
0
0
02-17 17:49
123835
이낙연과 황교안은 지하철에서 무엇을 느꼈나 ? 총선행보 51
0
0
02-17 17:43
123833
써프를 위한 우한폐렴 정리 우한폐렴 36
15
0
02-17 14:17
123832
종로구서만 확진자 5명 문재앙 23
10
0
02-17 14:11
123831
짱깨의 우한괴질 대처 걍 그 자체가 헬이다 짱깨멸망 20
5
0
02-17 14:05
123830
[칼럼] ‘백패스’ 똥볼도 골인 이기명 90
10
5
02-17 13:49
123829
짱개 영화감독 일가족 4명 우한폐렴으로 모두 사망 짱깨바이러스 19
5
0
02-17 13:34
123828
박근혜👩“아카데미상 권위 땅에 떨어졌다!!” ☦ㅎㅎ.... 134
20
20
02-17 12:25
123826
문재인이 여자들한테 인기있는 이유 선동이먼저다 23
5
0
02-17 11:53
123825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에도 밀랍 인형처럼 꿋꿋했던 이... 아이엠피터 101
0
15
02-17 11:29
123824
역사가 너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의엽 114
0
10
02-17 09:43
123823
이새긴 진심 싸이코패스 아니냐? 싸이코 재앙 30
5
0
02-17 05:43
123822
우한폐렴으로 중국붕괴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 (1) 중공 붕괴 53
5
0
02-17 04:19
123821
이번 총선 아주 정확한 프레임 홍어 꺽은붓 42
5
0
02-17 04:14
123818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 부동산 재앙 25
5
0
02-17 04:06
123817
SBS, 7년전 뉴스 - 중국이 인공적으로 독감 바이러스 ... 중국몽 재앙 38
5
0
02-17 03:58
123816
[속보] 30번째 확진자 나옴 대깨문 학살 29
5
0
02-17 02:37
123815
💖하라 세츠코>>>김태희=이영애 (2) 💖 154
35
30
02-17 01:55
123814
🔺️된 늙은이 vs 덜된 늙은이🔻 (2) 홧팅 138
30
30
02-17 01:50
123813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인원 못믿는 이유 대재앙 38
5
0
02-17 01:04
123812
중국 근처도 안 간 전염병 환자 발생 짱깨의 개 23
5
0
02-17 00:55
123811
<우한폐렴> 바이러스로 인한 고환 손상 가능성 꺽인 고환 109
0
0
02-17 00:46
123810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꺽은 븟 275
0
0
02-17 00:40
123809
한-중 우호관계를 끌어 올리기위해 자국민을 희생시키... 꺽은붓 391
0
0
02-17 00:25
123808
한-중 우호관계를 획기적으로 끌어 올릴 수 있는 기회... (2) 꺾은 붓 259
0
5
02-16 19:01
123807
만화 🔺️고인돌🔺️ 💏 166
30
30
02-16 01:59
123806
🔥깜짝 선물🔥 💏 135
30
30
02-16 01:56
123805
총선은 한일전? 대깨문 38
10
5
02-16 00:27
123802
#민주당만_빼고 #민빼 포스터 모음 민주당만빼고 43
10
0
02-16 00:08
123801
[전자개표기]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81
5
5
02-15 13:09
123800
[총선전과자]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78
0
0
02-15 12:15
123799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1) roske 52
5
0
02-15 01:54
123798
컬럼비아의대 교수🔻지만원 정신감정🔻 100% 확진 159
30
35
02-15 01:49
123797
🔴기생충 관련 1급 비밀🔵 #전격공개#.. 185
35
35
02-15 01:35
123795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roske 39
0
0
02-15 01:07
123794
정세균 총리 발언은 가짜뉴스다 봉하마을 34
0
0
02-14 23:45
123793
,면 10
0
0
02-14 23:23
123792
더불어 성추행당 빤스런 ㅋㅋㅋ 웃기네 39
0
0
02-14 17:06
123791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6회 (1) 김종익 153
4
0
02-14 13:36
123790
‘성지글’이 된 日 ‘크루즈 봉쇄’ 극찬 중앙일보 ... 아이엠피터 359
5
5
02-14 10:35
123789
누가 결정하는가? – 고대 그리스 시민사회로 돌... 다른백년 157
0
0
02-14 09:32
123788
대박!!🎴기생충 만화🎴 전원감상~~~~ 171
30
30
02-14 09:13
123787
🔺️이거 읽다 웃다 죽을뻔~🔺&#... 요절복통 165
30
35
02-14 09:10
123786
사드비용 요구하는 미 제국주의와 이에 부역질 하는 ... (1) YK 52
0
0
02-14 05:41
123785
조국 페이스북 근황 ㅋㅋㅋ (1) 조국 113
0
5
02-13 22:46
123784
이년 요즘 왜 안보이냐? (1) 어디숨었냐? 89
5
0
02-13 14:36
123783
[단독]"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불허···낯선 대위가 ... 추미애 49
5
0
02-13 11:54
123782
♥봉준호♥영화 기생충 훈장줘야함 (1) 기생충가족 148
5
0
02-13 11:21
123780
봉준호 송강호💖국민훈장 무궁화장 수여 국민일동a... 151
30
30
02-13 11:11
123779
기생충과 버니 샌더스가 공유한 시대의 공감 (1) 권종상 155
9
10
02-13 10:30
123778
녹색당부터 민중당까지…안철수의 국민당, ‘당색’ ... (2) 아이엠피터 145
4
10
02-13 09:50
123776
IOC는 32회 도쿄올림픽을 계속 밀가 나갈 것인지 심각... (2) 꺾은 붓 46
0
5
02-13 08:36
123775
양산을...전 갱남 도지사간 혈투...그런데...아뿔싸??... YK 45
0
0
02-13 05:55
123774
좌파의 추미애 손절? 12345 39
5
0
02-13 05:44
123773
"황운하 날 공천하지 안으면 모든걸 다 불겠다" 선거부정 55
5
0
02-13 05:09
123772
윤석열 패거리의 수사와 기소, 공판의 원칙 0042625 50
5
5
02-13 04:27
123771
현장포착🔞유명목사 그룹섹스🔞 특종전문 178
30
30
02-13 04:17
123770
😎완전 맛이 간 홍정길 목사😎 심층해부 152
30
30
02-13 04:08
123769
제2 세월호 학살 지하철 내에서 발생한다. (1) 아고라 '50대... 48
10
0
02-13 00:36
123768
[안철수] 2가지 자신감 세상만사 110
0
0
02-12 21:02
123767
[금년총선] 3가지 필수공약 세상만사 119
0
0
02-12 20:40
123761
[연예인] 극빈층 연예인 생계 지원책 있어야 세상만사 138
0
0
02-12 19:06
123760
[수개표] 끝까지 안할것 이라면 세상만사 111
0
0
02-12 19:02
123759
[대통령] 백날 바꿔봐야 도루묵 세상만사 120
0
0
02-12 18:57
123758
병신 시진핑 (1) 달빛 중국개 61
5
0
02-12 14:45
123757
시진핑 주석에게 한-중 양국국민의 인기를 한 몸에 쓸... 꺾은 붓 42
0
5
02-12 12:34
123755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5회 김종익 145
0
5
02-12 10:34
123754
[이정랑의 고전소통] 금적선금왕(擒賊先擒王) 이정랑 210
0
0
02-12 09:31
123753
이낙연 명함🔺️“육군병장 만기제대”&... 현품대조 180
30
30
02-12 06:48
123752
💖삭제하기전 저장하시압💖 (1) 특종사진 187
30
30
02-12 06:43
123750
전라도 진짜 특징들 Red Fish 47
5
0
02-12 02:26
123749
중국은 티베트 위구르를 어떻게 먹었나??? (1) 짱깨의 몰락 70
5
0
02-11 14:08
123748
뉴욕타임즈 "기생충 캐릭터는 조국 사태를 연상시킨다... 기생충 조국 59
15
0
02-11 14:03
123747
로이터 "《기생충》은 '조국스캔들' 떠올리게 한다 아이엠기생충 41
15
0
02-11 13:55
123746
문재앙의 우한폐렴 대책 ㅋㅋㅋ 짱깨몽 41
5
0
02-11 13:46
123745
여행제한국가에 중국이 없는 이유 밝혀졌다. 중국몽 49
5
0
02-11 13:37
123744
토착왜구 이나견 (1) 이나견 43
5
5
02-11 13:33
123742
뻔뻔한 자유한국당, 블랙리스트 지정해놓고 아카데미 ... (2) 아이엠피터 254
10
10
02-11 13:10
123741
철학이 어렵다고요 정말 그럴까? (하) 김용택 142
0
0
02-11 11:27
123740
나는 훌라 떳다. 수고해 21
0
0
02-11 11:12
123739
별 미친놈 다 봤네 - 그런 돈 없다 임마 ㅋㅋ 23
0
0
02-11 11:11
123738
종로, 민주당 이낙연 ‘54.7%’ 자유한국당 황교안 ‘... 임두만 168
0
5
02-11 09:56
123737
🔵💖충격진상💖🔵 최초공개 160
30
30
02-11 09:33
123736
‘자유’ 콘서트 30주년 그리고 기생충 권종상 120
5
5
02-11 09:28
123735
🔞x2속옷차림 수녀님(36금)🔞x2 미성년 금지 175
30
30
02-11 09:07
123734
더불어민주당에 건의한다. 아니, 강력히 권고한다. 꺾은 붓 34
0
0
02-11 06:54
123733
달창들 봉준호 기생충 까는 이유 기생충 50
5
0
02-11 06:29
123732
사이비 친노문........이것들의 불법의혹들....유시민... YK 34
0
0
02-11 06:11
123731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싹쓸이, 이게 마냥 기버... 꺾은 붓 41
0
0
02-10 22:06
123730
기념이미지라? 옛다 23
0
0
02-10 18:34
123729
트로피 4개는 기념으로 내가 가져가마 - ㅋㅋ 안녕 21
0
0
02-10 16:53
123728
고갠 잘 드네 - 턱주가리 때리면 내가 좋냐, 나는 없... ㅋㅋ 13
0
0
02-10 16:16
123727
우리는 문재인 보유국 (2) 레몬태라스 52
5
0
02-10 15:45
123726
진중권 실시간 페북 글 (1) 진중권 68
10
0
02-10 15:39
123725
[희소식] 기생충 2 제작 예정 충무로 39
10
0
02-10 15:00
123724
대통령 영부인이 안보여서 걱정된다. 정수기 48
10
0
02-10 13:45
123723
초비상 상태인 광주 난리난 광주 64
10
0
02-10 13:23
123722
[칼럼] 종로도 국회의원 선거다 이기명 136
0
5
02-10 13:08
123721
너두 그런쓰레기들하고 싸우느니 여기서화끈하게 싸워 ㅋㅋ 16
0
0
02-10 12:25
123720
철학 없이 지은 집은 모래성이다 (중) 김용택 123
0
0
02-10 11:59
123719
난 엘리트를 사랑하지 않어서 싸우지도 않어 16
0
0
02-10 11:50
123718
고대랑, 연대랑 교대로 넣으라고 했잖어. 19
0
0
02-10 11:30
123717
이정희에 비하면 조국은 행복한 쪽에 속한다고. 몇번째야 32
0
0
02-10 11:18
123716
서울대생 출신은 너의 정적이라고... 바림 18
0
0
02-10 11:12
12345678910 ..107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