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시진핑의 진압 3종 세트: 무경, 공안, 해방군
  번호 119621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182  누리 5 (0,5, 0:0:1)  등록일 2019-8-20 08:00 대문 0

시진핑의 진압 3종 세트: 무경, 공안, 해방군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9-08-20)


– 6.4 톈안먼에도 무경 투입
– 무경 선전에 집결
– 무경은 해방군과 공안 중간 성격
– 《기본법》에 따라 개입 가능

8월 17일 타이완 야후 포털에 진보적 언론매체인 상보(上報)의 기사가 올라왔다.

국제사회는 1989년 6.4 톈안먼의 피비린내 나는 진압이 홍콩에서 재연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정부가 이미 홍콩 변경지역으로 부대를 집결시켰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밝혔으며, 중국 관영매체인 《인민일보》 또한 웨이보(微博)를 통해 무경 차량 행렬이 이미 선전(深圳)에 집결해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무경(武警)’은 1982년 성립된 국가 군대조직 중 하나로 중앙군사위원회가 무경총부를 통해 지휘한다. 무경부대의 무관은 현역군인으로 해방군에 속하지는 않지만 전시에 해방군 인력이 부족할 경우에는 해방군에 편재되어 전장에 배치될 수 있다.

1989년 6.4 사건 당시 베이징 당국은 무경과 해방군을 파견하여 공안과 협력하도록 하였다. 6.4 사건으로 중국 정부는 국내 안보 지출을 증가시키기로 결정했으며 또한 도심 항의 진압에 있어 무경의 권한을 확대했다.

홍콩이 미국으로 ‘기울어져’ 미국의 대중국 억제책의 교두보가 된다면, 혹은 홍콩이 심각한 정치 불안으로 인도주의적 재난이 발생해 무정부 상태에 빠져 민생이 도탄에 빠진다면, 극단분자들의 무장 폭동으로 실질적인 정권이 수립된다면, 베이징 정부 혹은 해방군은 홍콩 정국에 강력하게 개입할 것이다.

《기본법》 제18조에 따르면‘홍콩에서 홍콩특구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국가 통일 혹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동란이 발생할 경우,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특구가 긴급상태에 진입했음을 선포할 권리가 있으며, 중앙인민정부는 전국에서 시행되는 관련 법률을 홍콩에서 시행하도록 명령할 수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진보적 언론매체인 상보의 기사를 번역한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아행

기사 바로가기: https://bit.ly/2TKbfht

【香港反送中】習近平鎮壓3寶 武警、公安、解放軍大解密

[홍콩 범죄인 송환] 시진핑의 진압 3종 세트: 무경, 공안, 해방군의 비밀을 밝히다

上報 國際中心

2019年8月17日 上午11:01 / 2019년 8월 17일 오전 11:01

香港反送中運動自6月延燒至今,國際社會擔憂1989年的六四天安門的血腥鎮壓將在香港重演。美國總統川普(Donald Trump)甚至在推特表示,美方已經收到情報,稱中國政府正調動部隊在香港邊境集結;中國官媒《人民日報》也在微博公布,武警車隊已在深圳集結。

홍콩 범죄인 송환 반대 운동이 6월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사회는 1989년 6.4 톈안먼의 피비린내 나는 진압이 홍콩에서 재연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심지어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정부가 이미 홍콩 변경지역으로 부대를 집결시켰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밝혔으며, 중국 관영매체인 《인민일보(人民日報)》 또한 웨이보(微博)를 통해 무경 차량 행렬이 이미 선전(深圳)에 집결해 있다고 밝혔다.

風聲鶴唳、風雨欲來的氛圍之下,中國武力鎮壓香港已被傳得沸沸揚揚。而中國「武警」屬於何種性質的武裝力量,與公安、解放軍有何區別,過去曾扮演的角色為何?在何種條件下,武警或其他部隊會介入香港局勢?

위험으로 가득 찬 일촉즉발의 분위기 속에서 중국의 홍콩 무력 진압은 이미 떠들썩하게 알려졌다. 그렇다면 중국의 ‘무경(武警)’은 어떤 성격의 군사력이고 공안 및 해방군과는 무슨 차이가 있으며 과거에 어떤 역할을 했을까? 어떤 상황에서 무경 혹은 다른 부대들이 홍콩 정세에 개입할까?

武警部隊中的武官是現役軍人,但不隸屬於解放軍。(湯森路透)
무경부대의 무관은 현역군인이지만 해방군 소속은 아니다. (톰슨 로이터, TRI)

《香港01》報導,中國人民武裝警察部隊(簡稱武警、武警部隊)1982年6月依《中華人民共和國人民武裝警察法》成立,是國家武裝力量的組成部分之一,由中央軍事委員會透過武警總部領導。

《홍콩01(香港01)》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인민무장경찰부대(中國人民武裝警察部隊, 약칭 무경 혹은 무경부대)는 1982년 《중화인민공화국 인민무장경찰법(中華人民共和國人民武裝警察法)》에 따라 성립된 국가 군대조직 중의 하나로 중앙군사위원회(中央軍事委員會)가 무경총부(武警總部)를 통해 지휘한다.

武警部隊中的武官是現役軍人,平時主要負責執勤、處理突發事件、反恐怖、參加和支援國家經濟建設等任務,戰時配合解放軍進行防衛作戰,以維護國家政治安全和社會穩定。

무경부대의 무관은 현역군인으로 평소에는 임무수행, 돌발사건 처리, 반테러, 국가 경제 건설 참여 및 지원 등의 업무를 담당하며, 전시에는 해방군의 방위작전에 협조해 국가의 정치적 안전과 사회 안전을 수호한다.

香港反送中運動情勢升級,港府屢次出動鎮暴警察對付示威行動。(湯森路透)
홍콩의 범죄인 송환 반대 운동이 고조되면서 홍콩 정부는 여러 차례 진압경찰을 출동시켜 시위대에 대응했다. (톰슨 로이터, TRI)

「武警」不屬於解放軍 戰時仍可能上陣

해방군 소속이 아닌 ‘무경’, 전시 투입 가능

武警像是介於解放軍和公安之間的武裝力量,與解放軍一樣完全實行軍事化管理,公安則屬於機關事業編制,而武警亦不屬於解放軍,只有在戰時解放軍人手不足時,武警才有可能被編入解放軍中上陣。

무경은 해방군과 공안 중간 정도에 해당하는 군사력으로 해방군처럼 완벽하게 군대식으로 관리하지만 공안은 기관의 사업으로 편재되어 있다. 무경은 해방군에 속하지는 않지만 전시에 해방군 인력이 부족할 경우에는 해방군에 편재되어 전장에 배치될 수 있다.

一般來說,武警常與公安合作,當公安需要強大的武裝力量處理內部事務時,如緝毒或打擊恐怖主義等,但又不至於需要「大陣仗」直接調用軍隊鎮壓時,就會出動武警。報導稱,目前武警部隊轄內衛、機動、海警三大總隊,成為受中國中央政府、軍委直接領導、管理、指揮的中國重要武裝力量。

일반적으로 무경은 대체로 공안과 협력한다. 마약 단속이나 테러리스트 공격 등 공안 내 사무 처리에서 있어 강력한 무력이 필요하지만 ‘대규모 전투’로 군대를 직접 동원해 진압할 필요까지는 없는 경우 무경이 출동하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 무경부대에는 내위(內衛), 기동(機動), 해경(海警) 3대 총대(總隊, 연대 혹은 사단급에 해당, 역자 주)로 나뉘며, 중국중앙정부와 군사위원회의 직접적인 지도, 관리, 지휘를 받는 중국의 중요 군사력이다.

六四也出動「武警」 北京處理示威的幫手

6.4 톈안먼 때도 출동한 ‘무경’, 베이징의 시위 처리 조력자

1989年六四事件中,北京當局即派出武警、解放軍和公安協力合作,在天安門廣場對示威集會進行武力清場行動,其中解放軍、武警由解放軍北京軍區司令員周衣冰統一指揮。

1989년 6.4 사건 당시 베이징 당국은 무경과 해방군을 파견하여 공안과 협력하도록 하였다. 톈안먼 광장에서 시위 집회를 무력 진압했을 때는 해방군 베이징군구(北京軍區) 사령(司令) 저우이빙(周衣冰)이 해방군과 무경을 통합 지휘했다.

據報導,有說法指稱,六四事件讓中國政府決定增加國內安全開支,並且擴大武警在鎮壓城市抗議活動時的權限。

보도에 의하면, 6.4 사건으로 중국 정부는 국내 안보 지출을 증가시키기로 결정했으며 또한 도심 항의 진압에 있어 무경의 권한을 확대했다.

近年來,中國各地經常使用武警來對付抗議民眾,例如,被視為是中國集體事件的標誌性里程碑之一的2011年廣東省烏坎村抗議事件等。武警的職責有時也會被直接隸屬於公安機關的特種警察(簡稱特警)替代,例如2019年發生的武漢抗議建焚化爐事件。

최근 몇 년 동안 중국 각 지역에서는 종종 무경을 통해 항의하는 민중들에게 대응해왔다. 중국 단체 사건의 상징적인 이정표 중 하나인 2011년 광둥성 우칸촌(烏坎村) 항의 사건 등이 그 일례이다. 무경의 직위가 때로는 공안기관 직속 특공경찰(特種警察, 약칭 특경)로 대체되기도 했다. 2019년에 발생한 우한(武漢) 소각로 건설 항의 사건이 그 예이다.

3種解放軍鎮壓情況 3가지 해방군 진압 상황 若香港局勢持續惡化,武警是否真的已「蓄勢待發」、準備進入香港?中國官媒《環球時報》總編胡錫進先前指出,若是香港出現對愛國力量的大清洗,香港「倒向」美國,真要變成美國遏制中國的橋頭堡;或者是,香港因為嚴重政治動盪出現人道主義災難,譬如不同派系相互大規模仇殺,城市陷入完全無政府狀態,出現民不聊生。再者,還可能發生極端分子搞武裝暴亂,控制香港中樞機構,建立事實上的政權等,上述3種狀況,北京政府或解放軍就會強力介入香港局勢。

홍콩 상황이 계속 악화된다면 무경은 정말 이미 ‘대기 상태’로 홍콩 진입을 준비하고 있는 것일까?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총편집자 후시진(胡錫進)은 얼마 전 다음과 같이 밝혔다. 홍콩에서 애국세력에 대한 대청소가 일어나 홍콩이 미국으로 ‘기울어진다면’ 미국의 대중국 억제책의 교두보가 될 것이다. 혹은 홍콩이 심각한 정치 불안으로 당파간 상호 대규모 살상과 같은 인도주의적 재난이 발생할 경우 도시는 완전한 무정부 상태에 빠지게 되고 민생은 도탄에 빠질 것이다. 게다가 극단분자들의 무장 폭동이 일어나 홍콩 중요 기관들을 장악하여 실질적인 정권을 세울 수도 있다. 상기 3가지 상황에서 베이징 정부 혹은 해방군은 홍콩 정국에 강력하게 개입할 것이다.

中國解放軍在深圳集結的畫面流出。(湯森路透)
중국 해방군 션전 집결 사진 유출(톰슨 로이터, TRI)

中國提《基本法》背書武警駐港 중국 《기본법(基本法)》에 따른 무경의 홍콩 주둔 거론 報導指出,環球時報記者付國豪在香港機場遭遇圍堵、攻擊後,解放軍東部戰區陸軍微信公號「人民前線」發表文章指出,《基本法》第18條有規定:「香港發生特區政府不能控制的危及國家統一或安全的動亂時,全國人大有權宣布特區進入緊急狀態,中央人民政府可發布命令將有關全國性法律在香港實施。」

보도에 따르면, 환구시보 기자 푸궈하오(付國豪)가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 둘러싸여 공격을 당한 후 해방군 동부전구(東部戰區) 육군 공식 위챗 ‘인민전선’은 《기본법》 제18조에 ‘홍콩에서 홍콩특구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국가 통일 혹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동란이 발생할 경우,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특구가 긴급상태에 진입했음을 선포할 권리가 있으며, 중앙인민정부는 전국에서 시행되는 관련 법률을 홍콩에서 시행하도록 명령할 수 있다’고 규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該文章還引中國《人民武裝警察法》第2章第7條規定,武警參加處置暴亂、騷亂、嚴重暴力犯罪事件、恐怖襲擊事件和其他社會安全事件。

또한 《인민무장경찰법》 제2장 7조 무경은 폭동, 소란, 심각한 폭력 범죄 사건, 테러 습격 사건 및 기타 사회 안보 사건을 처리한다 라는 규정을 인용하였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9621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편집국
- 강기석
- 권종상
- 김영수
IP : 172.36.27.x
[1/1]   바람의나라  IP 116.44.211.x    작성일 2019년8월24일 00시52분      

지구가 좀 깨끗해지겟네

바퀴가 바퀴 청소 한다고 하 는 데 도와주자

빨리 정리 하게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1482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07910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58651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08789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37145
40
75
07-13 13:35
121564
하다 하다 키까지 속이는 사기꾼 조국 아이엠 조국 1
0
0
09-16 14:06
121563
내가 자랑스럽다. 알아서해 1
0
0
09-16 14:02
121562
하다 하다 이제 조국 장관 키까지 공격하는 ‘자유한... 아이엠피터 8
0
0
09-16 13:33
121561
일본자금 향응받고 내란 선동한 신원식 내란간첩죄 처... 독립군 13
0
0
09-16 12:45
121560
조국....이런 불법 불공정넘 대권 조작질하는 알바 시... YK 29
0
0
09-16 12:20
121559
최성해 동양대 총장 학력 위조로 경찰청 고발 (1) 편집국 52
5
10
09-16 11:01
121558
그들만의 나라 강기석 89
5
5
09-16 09:11
121557
켐트레일로 사람의 정신을 퇴화한다 켐트레일 14
5
0
09-16 09:00
121556
[속보] 정경심, 치트키 썼다 ㅋㅋ 웃기는 좌좀 18
0
0
09-16 08:55
121555
조국 장관을 유력 대선후보로 키운 언론의 활약(?) (1) 권종상 89
5
20
09-16 08:52
121554
🔴조국 "나는 전라도 사람들이 싫다♥️ 호남비하 18
0
0
09-16 08:49
121550
조국대세↑🔺️ 황교안 나가리↓㈟... (1) 현장포착 130
15
15
09-16 07:59
121549
조국 사모펀드 박원순도 공범 박원숭 12
10
5
09-16 03:19
121546
개독민폐🔻태풍 첨탑붕괴 연례행사🔻 수십개씩 158
25
25
09-15 09:05
121544
나경원 아들이 상을 받기도 전에 국제학술대회 세션참... (1) 0042625 72
5
5
09-15 05:53
121543
개콘 좌파개그vsTV조선 반공개그 시청율 대박친다 (2) 티비조선 30
0
0
09-15 04:08
121542
비전향 장기수는 빨갱이다 (2) 빨갱이들 16
0
0
09-15 03:55
121541
[단독]“조국 5촌 조카, 코링크 차명 설립”…검찰 진... 조국 38
0
0
09-15 01:04
121540
유튜버 500만 구독자 500만명 시대가 열린다 펌글 32
0
0
09-14 19:31
121539
[교장선생님]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64
0
0
09-14 18:43
121538
조국...온갖 불법 불공정 의혹덩어리....또 조작질로... YK 78
0
0
09-14 14:36
121536
🔵조국 차기대선 선호도 3위로 ↑↑껑충↑↑ 홧팅~~~~~~ 162
30
30
09-14 07:43
121532
💖부쉬 의리삭발 온국민 격찬!!💖 특종 사진들 154
30
35
09-14 02:38
121531
서울역 시민들🎯황교안에 돌직구~🎯 현장포착 189
35
35
09-14 02:23
121530
추석연휴에도 나오는 '조 적 조' 조국 29
0
0
09-14 01:52
121528
문재앙 다음 조국 다음 김경수가 해처먹을 라고 했던... 장기집권 24
0
0
09-14 01:50
121526
좌파새끼들 그동안 존나게 정의로운척 하다 들통난거... 좌좀본색 27
5
0
09-14 01:45
121525
조조의 조국 사용법 오타 28
0
0
09-14 00:46
121524
조국 임명 아주 잘했다. 조국홧띵~ 50
0
10
09-13 15:17
121523
더큰 악의 폐해를 위해 작은 악은 참는다 오타 27
0
5
09-13 15:12
121522
조국 임명 '잘못했다' 51%, '잘했다' 38.9%... YK 29
0
0
09-13 05:52
121520
❌JTBC가 삭발 이언주에 돌직구!❌ 밥하는아줌마 297
30
30
09-13 03:35
121519
연봉6억 목사손이 여집사💖엉덩이를.. 쓰다듬는 164
30
30
09-13 02:44
121518
윤형진교수의 삼성 프로젝트와 나경원아들의 Papers (1) 삼성프로젝트 64
5
5
09-13 02:09
121517
나경원 아들 논란 서울대 의대 출신 의사의 분노 (1) 권력형비리 50
0
0
09-13 01:57
121514
변강쇠 열전 (1) 꺾은 붓 61
0
0
09-12 19:14
121508
#쏜 오브 나경원베스트! 제1저자 논문?!#뭔가 이상한... 정봉주전국구 29
0
5
09-12 15:31
121507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안혜리의시선 38
10
5
09-12 11:24
121505
윤형진씨 만 20세 이상 성인 대상 연구에 만 17세 소... 0042625 48
0
10
09-12 09:53
121503
망해가는 대한민국 (1) 내로남불 55
5
0
09-12 09:44
121496
💘나경원땜에 웃다 죽기직전!!💘 (1) 대박~~~~~~ 215
40
40
09-12 06:30
121495
💏대박! 추석선물!!💏 전원즐감.. 153
30
35
09-12 06:20
121494
[속보] 윤총경이 조국 사모펀드 관련 투자한 사실 드... 버닝선 62
5
5
09-12 04:16
121493
문재인 소시오패스? 정신과 24
0
0
09-12 04:14
121492
부인 똥배 33
0
0
09-11 23:37
121491
문재앙 또 구라쳤네 문구라 35
5
0
09-11 23:34
121490
해경은 왜 좌초로 보고받았을까 장촌포구 331
0
0
09-11 22:10
121489
[난장뜨기] 데스크 충북 진보, 민중당 충북 청원 총선... outf35a 19
0
0
09-11 16:05
121488
현 민주당 체제로 반세기는 이어 가야 조국이 살아... 31
0
5
09-11 16:00
121487
나경원 아들 1저자 연구 IRB 승인 필수요건인데.... 0042625 46
0
5
09-11 15:20
121486
논문과 포스트의 차이 하버드의대 ... 51
0
5
09-11 14:59
121485
문대통령도 윤석열총장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6) 김영수 735
30
30
09-11 14:09
121484
조국의 김대중 비판 조국과 대중 54
5
0
09-11 14:01
121483
하기 아엠피터 꼴통 넘아.그래 조국 경원이 같이 깜빵... 죄국부터 33
15
0
09-11 13:46
121482
단독] "조국 청문회 앞두고 '블라인드 펀드' 보고서 ... 에스비에스 24
5
0
09-11 13:44
121481
이준석 "조국 딸 1%설은 가짜뉴스…나경원 아들은 진... 나경원 아들 37
10
0
09-11 13:38
121480
나경원 아들과 조국 딸 비교 (2) 나경원 58
25
0
09-11 13:33
121479
[팩트정리] 나경원, 미국 고교 재학 아들 서울대 의대... (1) 아이엠피터 445
0
20
09-11 13:07
121478
일본자금 향응받은 신원식 내란간첩죄 처벌해야 독립군 27
0
5
09-11 12:48
121477
윤석렬 배제 언급한 법무부직원은 총 두명이고 실명 ... 법무부 개혁 51
5
0
09-11 12:01
121476
김어준이 임금체불관련 직원에게 보낸문자 김어준 44
5
0
09-11 11:45
121473
김진향 “北, 종전선언보다 美기업 개성공단 투자 원... 연합뉴스 155
5
10
09-11 11:35
121472
조국 아들·딸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 한인섭 교... 삶은소대가리 24
5
0
09-11 11:19
121471
조국같은 범법자를 쉴드치는 니들이 무슨 정의를 외치... 개돼지의소리 27
10
0
09-11 11:13
121470
조국 사태로 본 촛불이 나아갈 길 (5) 서울의소리 341
20
20
09-11 11:02
121469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수출짐꾼2” 10 향암 69
0
5
09-11 09:13
121468
[이정랑의 고전소통] 외불피구(外不避仇), 내불피친(... 이정랑 70
4
0
09-11 09:05
121467
정주영이 존경한 유일한 인물 정주영 57
0
0
09-11 08:59
121466
조국문제 나경원 물타기 하지마라..동일하게 처벌하... YK 34
0
0
09-11 07:27
121465
🔻부정입학 대폭로🔺️ 레거시 입학 154
30
30
09-11 06:39
121464
화보26장:💖“나로조불”🔞 로맨스 불륜 159
30
30
09-11 06:23
121463
이번 조국건으로 좌파들이 정의를 쉽게 못 들먹이게 ... 엿됬어 18
0
0
09-11 05:47
121462
조국 5촌 조카 "모든 걸 오픈하면 같이 죽는 케이스" 조국게이트 22
0
0
09-11 03:18
121461
나경원에 따르면 자기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 (1) 0042625 40
0
10
09-11 02:37
121460
김어준의 실체 김어준 44
10
0
09-11 02:01
121459
문재인 스승 허영의 분노 문재인 스승 40
5
0
09-11 01:36
121458
좌좀들의 손석희 손절? JTBC 44
5
0
09-10 23:24
121457
SBS, 녹취록 핵폭탄!!! SBS 32
5
0
09-10 23:19
121456
서울대 대나무숲 극딜좌 등판 서울대 28
5
0
09-10 22:58
121453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고등학생 프로젝트에 0042625 72
0
5
09-10 15:34
121452
문재인이 정의, 공정 들먹이는거 너무 웃기지 않냐? (2) 웃겨서 41
5
0
09-10 14:23
121450
선거 치를때까지 대머리로 지내 적선 35
0
0
09-10 13:55
121449
범법자가 법무부장관 범법자 조국 44
10
0
09-10 13:22
121448
변희재 " 이제 인간 과 짐승 의 대결 입니다 " 변희재 56
0
0
09-10 12:10
121447
영상👩이언주 국회앞 삭발😎 (1) 비구니 입산? 177
30
30
09-10 12:04
121446
하기조국....가짜뉴스라는 것 자체가 가짜.... YK 32
0
0
09-10 12:01
121445
조국 장관 임명까지의 과정에서 드러난 언론의 병폐와... (3) 권종상 294
5
10
09-10 11:11
121444
안희정 같은 정치적 자산을 잃게 되는 건 국가적 손실... 마파람짱 28
0
0
09-10 11:09
121442
어떻게 2,30대가 문재인 젤 싫어하게됬냐? (1) 문재인의죽음 37
0
0
09-10 10:43
121439
화보35장🎴최성해표 치킨집위 박사공장 🎴 169
30
30
09-10 09:49
121438
최성해 총장 ‘허위 학력’ 결정적 증거 찾아낸 네티... (8) 아이엠피터 456
29
30
09-10 09:22
121437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⑧ 안호재 89
0
5
09-10 09:16
121435
불공정 조국 임명 국민무시 불통 문정권 타도하자...... YK 28
0
0
09-10 09:00
121434
사진❎최성해총장 가짜박사 받은 치킨집... ... 엉터리신학교 164
30
30
09-10 08:21
121433
의전원 치 의전원 한 의전원 폐지해라 조국부정입학 30
0
0
09-10 07:38
121432
💖조국(54)이 정경심(57)에 낚였군💖 재밋슴 182
30
30
09-10 03:48
121431
[단독] "투자처 모른다"던 조국.."정경심, 자문료·회... 재밌네 29
5
0
09-09 23:01
121430
檢 "흔들릴거면 시작 안했다"…"조국 정조준 '피의자 ... 조국게이트 31
5
0
09-09 22:57
121429
'조국 피의자 명시' 문재앙 31
5
0
09-09 22:42
121428
대학입시 해답이 뭐그리 어렵다고 마파람짱 22
0
0
09-09 22:09
121426
검찰이 조국을 왜 비토하는가? 심봉사 63
0
0
09-09 20:17
121425
[칼럼] 윤석열의 신뢰 (4) 이기명 515
19
30
09-09 16:42
121424
[단독] 검찰, ‘조국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 10일... 속보 71
5
0
09-09 14:07
121423
130만건의 가짜뉴스가 터뜨린 잿팟 0042625 60
5
10
09-09 13:30
121422
속보🔴최성해총장 고졸 가짜박사!!🔴 (2) 일파만파~~~~ 210
30
30
09-09 12:13
121421
[칼기노트] KAL858기 사건을 아시나요? (1) 신성국신부 202
0
5
09-09 11:22
121420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수출짐꾼2” 9 향암 80
0
5
09-09 10:31
121419
[단독] 조국 부인 / 매달 고문료 받았다 (1) 경향신문 66
10
0
09-09 10:10
121418
[단독] "조국 이름 내세워 와이파이사업 투자금 유치" 조국펀드 32
5
0
09-09 10:08
121417
조국 딸 뉴스를 보며 떠오르던 최순실의 딸 정유라 31
5
0
09-09 09:51
12345678910 ..109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