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캘리포니아 냉장고” 6
  번호 116041  글쓴이 향암  조회 120  누리 5 (0,5, 0:0:1)  등록일 2019-7-11 09:37 대문 0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캘리포니아 냉장고” 6
(WWW.SURPRISE.OR.KR / 향암 / 2019-07-11)



6. 실망

상상전자는 금강전자보다 한국에서 10년 뒤 늦게 설립됐다. 국내시장에서는 도저히 금강전자의 시장 점유를 이길 수 없어 인재들을 집중적으로 해외 시장 개척에 배치했고, 특히 노보특과장은 공장에서 차출된 가전수출의 선발대 중 한 명이었다.

당시 1979년도 10.26사태로 한국 경제가 휘청거리고 내수 경기도 부진하여 그나마 금강전자대비 백색 가전제품의 판매가 부진하던 상상전자는 가전제품의 해외 수출을 위하여 공장의 기술자 중에서 영업 능력이 있다고 여겨지는 인재들을 우선 선발하여 해외본부로 파견한 것이었다.

발령이 아닌 파견은 당시 10.26사태 이후 급강하된 경제적 경기하강과 회사 분위기가 판매를 못하면 생산을 중지해야 하고 생산이 중지된다면 공장의 직원들을 감원해야 할 상황이었기에 수출을 못해도 다시 공장으로 돌아올 수 없다는 의미였다.

그때의 노보특 사원은 사회 초년생으로서 못 볼 것을 많이 본 셈이었다. 무엇보다도 감원이란 생존 현장의 울부짖음을 목격하고 실감했다. 지금이야 에어컨을 겨울에 주문받고 겨울에 생산해서 여름에 쓰게 하지만 그때에는 여름상품과 겨울상품의 판매에 따라서 관련 생산라인 즉, 공장의 인원이 변동되었다.

10.26사태 이후처럼 불경기가 엄습하면 인원감축을 위해 공장에서 먼 지방 판매부서로 발령을 내거나 미리 나가겠다고 자원하면 석 달치의 월급을 위로금으로 주고 내보내고 그 마저도 생산현장의 어린 직공들에게는 그런 대접을 못하였고 그렇다고 당장 모두 나가라고 할 수는 없기에 매일 아침에 출근하면 생산은 안 하고 현장의 직장과 반장들이 모여서 평소의 생산 기종과 목표 수량 및 품질관리 현황을 공지하고 숙의하던 그 생산회의처럼 오늘 누구를 내보낼 가를 골라야 하는 것이었다. 그 고르는 방법이 희한한 것이었기에 그 칼질을 노보특 사원은 잊을 수가 없는 것이었다.

즉, 미농지 같이 얇은 종이에 손으로 쓴 작업자 명단을 각 반별로 받아 그 걸 포개어 놓고 30센티미터 쇠잣대를 대각선으로 대어 놓고 문방구 칼로 긋는 것이었다. 그렇게 해서 이름이 걸리듯이 잘려 나간 직원은 그 다음날부터 출근을 못하게 되는 것이었다. 아니 안 해도 되는 것이었다. 그렇게 한달 동안을 아침마다 칼 질을 했더니 300명의 전동기과가 30명이 되었다.

대학교 졸업하기 전부터 출근을 시작했는데 얼마 안 되어 이런 경기불황과 사회적결핍을 맛보게 되었고 어린 여공들이 총각이었던 노보특 사원에게 매달려 울면서 1980년 5월 18일 이후의 정황은 모내기도 끝났는데 고향으로 가면 할 일도 없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월급타서 고향에 부쳐주면 엄마가 적금 들어주었는데 한 달만 더 있으면 적금 만기가 되므로 제발 계속 다니게 해달라며 부탁하고 울부짖는 소리에 괴로웠다. 그런 연장선에서 해외 본부 파견이 전격적으로 결정되고 노보특 사원이 수출 역군이 되어야 하는 사명감으로 서울로출근을 하게 되었기에 평생을 잊지 못할 교훈으로 삼고 있는 것이다.

그때에 고향에 못 돌아가고 객지에서 원치 않는 인생 길로 빠져들어간 나이마저 한 살 속이고 들어왔던 시골 출신의 열 일곱 살 여공들을 생각하면 마치 홍콩의 유흥업소에 손님은 온통 일본인들인데 종업원은 모두 한국 여성이라는 슬프고도 부끄러운 한국 남성의 감정과 울분이 되살아난다.

돌이켜 보면 공장에서 해외본부로 배워 보지도 해보지도 않은 수출업무를 위해 파견된 것이나 1985년 당시 중공 땅에 갈 수도 없는데홍콩에서 중공시장 수출을 성공시켜야 하는 홍콩지점 발령은 마치 돌아올 수 없는 전장을 연료만 넣은 전투기 조종사가 되어 최전방으로 날아가 기어이 승리하는 특공대나 결사대 같은 느낌이 들었다.

수출은 언제나 영어나 무역 지식 보다도 주문받아내는 실력이 답이라는 생각을 해외본부 파견시절에 터득하게 되었으며 항상 그런 생각으로 출국할 때에는 여권을 가지고 비행기 윗칸 객실에 탑승하지만 귀국할 때에는 여권이 아닌 면장으로 탑승객이 아니라 아래 칸에 관이나 유골함으로 실릴 수도 있는 화물이 된다는 생각을 항상 하며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인생은 그런 선택의 여지가 없는 길을 가야하는 것이라고 여기게 되었다.

10.26사태 직후,TV와 AUDIO는 해외본부 요원들이 세일즈를 할 수 있으나 냉장고를 필두로 백색 가전 제품에 대해서는 제품 지식이 부족해서 해외 세일즈를 할 수 없다는 해외본부장 의견을 수렴하여 공장에서 해외본부를 지원하기 위해 파견되었고 가장 적극적인 부품수출 전문가로 차출되어 MOTOR와 COMPREESOR를 수출하였기에 이제는 냉장고를 미국으로 수출해낸 베테랑으로서 당시에는 오지로 분류된 홍콩, 특히 갈 수 없는 중공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1985년  3월 1일 문지기로 발령된 것이나 부임하자 마자  중공이 외환보유고 부족으로 수입금지를 실시한 것도 모르고 매일 같이 엉터리 인콰이어리에 상담보고로 허비하다가 지점은  본사에 신용을 잃게 되고 노보특 대리는 상관과 본사로부터 무시되어 남은 것은 오기와 악 밖에 없을 정도의 순간에 실적이 부족하니 차라리 주재원을 줄이려고 했었기에, 당시 노보특 대리는 백색가전 전문가이므로 미국내 지점으로 데려가려 한다는 움직임도 있었으나, 이렇게 무참히 후퇴할 수 없다는 일념으로 공장의 냉장고사업본부 관리부장 심보성 부장과 본사 해외본부 가전수출부 가전수출5과 최석봉 과장과 함께 홍콩지점 노보특 과장이랑 셋이서 나름대로 사명과 의리를 바탕으로 한 특별 삼각대를 형성하여 중공수출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일념으로 임하고 있었다.

그렇게 중공시장의 첫 냉장고 수출에 이어 승승 장구 하던 상상전자에 소위 사업본부장 간의 파워게임이 있던 것이다. 각 사업본부장은 임원급인데, 모두 회장 앞에서 충성 맹세와 각서 같은 다짐을 하는 것은 경쟁사 대비 시장 점유율 승리와 경영계획 이익실적을 초과해야 하는 것이었다. 그 중 냉장고 같은 내수 위주 제품은 반드시 경쟁사 금강전자 시장점유를 능가하겠다는 서약이 필요했던 시기였다.

그런 역학 구도를 간과했던 해외본부는 열심히 주어진 수출 실적 달성을 위해 모든 부하들과 해외 조직을 독려와 격려를 하던 시절에 공장에서는 이미 신용장까지 받은 주문도 생산능력 부족이라는 핑계로 보이콧을 한 것이었다. 믿을 수도 없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 상상전자 초유의 사고로 그것도 노보특과장이 맡고 있는 홍콩지점에 날벼락으로 떨어진 것이었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왜 주문계획이 더 안 나오느냐고 하던 냉장고제조사업본부가 계약서 체결 후 신용장까지 받고 나니 공급능력 부족이라는 이유를 꺼내어 중공 물량을 못하겠다는 것은 그런 알력과 제조사업부의 생산성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잔꾀였던 것이다. 수출주문이 부족하면 해외본부 탓을 하고 주문이 넘치면 회장님 특별 사항이라고 경쟁사인 금강전자에 시장 점유를 지지 않기 위해서 당시 밀어내기 하던 대리점 물량이 우선이라면서 안면몰수 하던 내수위주 백색 가전분야의 행태였던 것이다. 그렇게 회사에는 출세 지향적인 인간들이 있었다.

일단 이상 신호를 중아무역공사의 미스터 챠우에게도 보냈다. 신용장을 받고서 이런 일을 만드는 회사는 이 세상에 한국의 상상전자밖에 없을 것이라며 매우 분개하는 것이었다. 더러 납기 부족이나 수량 부족을 호소하면서 L/C Amend(신용장 정정)를 요청하는 일은 무역거래 시에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신용장 받고 나서 아예 공급이 불가 하다고 하는 경우는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는 것이었다. 일본과 무역을 해도 이런 일은 없었다며 매우 실망하였다고 말이다. 
 

SIS보고와 냉장고 공급방안 보고서 작성하는 노보특 과장

참으로 난감한 형국인데 당시 중공의 공산당 간부들에게 하절기 판매를 겸하여 보너스로 우선 배급하려던 냉장고 물량이었기에 북경에서 조달을 총괄한다는 우리 나라 군대 계급으로 소령급 계급의 군인 장교가 홍콩에 나타났다.

북경에서 손님이 와서 노보특 과장을 보자고 하니 잠깐 사무실에 들러 달라고 해서 갔더니 미스터 챠우는 그 사람 앞에서 안절부절 하는 것이었다. 눈꼬리가 짝 째진 군인이 기다리고 있었다.

Are you Robert? 이라고 물어왔다.
이상한 발음과 억양이었지만 알아들을 수 있었다.
Yes! 라고 답을 하니 인상을 팍 쓰면서 ‘See you tomorrow with smile.’ 이라고 말하면서 가보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미스터 챠우에게 항의를 했다. 우리는 지금 국제무역 거래를 회사 대 회사의 업무로 하고 있는데, 내가 왜 당신네들 손님인 저런 군인을 만나야 하느냐고 말이다.

미스터 챠우는 어차피 그들이 우리의 END USER인 실질 고객인데 지금 이 상황이 그런 것을 따질 때이냐고 내일 이 시간까지 100% 공급방안을 가지고 와 달라고 하는 것이었다. 참으로 난감하고 참으로 어처구니없고 입이 있어도 할 수 있는 말이 없었다.

취소불능신용장을 받아두고 납기를 챙기던 상황에서 공급 불능이라고 하니 이 무슨 해괴한 짓인가 말이다. 간부이자 담당자가 까닭을 모르는데 누가 이해할 수 있겠는가?

그냥 작년 말까지 냉장고 중공 수출을 못하여 본사로 복귀되거나 미국시장 냉장고 담당이었으니 미국으로 이동했더라면 이런 비참한 꼴을 겪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상상그룹에 [당신도 사장이 될 수 있다]는 청운의 꿈을 가지고 다니던 JB공대에서 최초 입사한 첫날 연수원에서 일어났던 어처구니없던 기억이 떠올랐다.

당연히 연수원 규율대로 밤 10시에 취침 신호가 울려 퍼지면 소등하고 잠을 자게 되어있는데 쪽지로 10시10분까지 연수원 사무실로 오라는 것이었다. 아는 사람도 없고 찾아올 사람도 없던 노보특 사원은 의아한 생각과 함께 사무실에 가보니 같은 대학 출신 입사자들만 서 있는 것이었다. 그리고 비서실 담당자가 들려준 말은 ‘상상그룹은 전라도를 차별하지 않는다.’라는 것이었다.

번호가 가장 빨라 맨 앞에 서 있던 노보특 사원이 연수담당자에게 물었었다. 왜 취침시간에 전라북도 출신 신입사원들만 부른 것이냐고 말이다. 연수 담당자는 이번 신입사원들 중에는 바로 여기 모인 다섯명이 전라북도 소재 국립대학인 JB공대 출신인데 정말 상상그룹은 차별하지 않는다는 말을 전해주려고 불렀다는 것이었다. 참으로 어이도 없고 황당하고 불쾌해졌다. 그래서 노보특 사원이 분명한 어조로 비서실에서 파견되었다는 연수담당자에게 쏘아붙여 주었다.

“여기 모인 동기들은 나름대로 우수한 성적의 전기공학과 졸업 예정자 들이고 이미 한전이나 포항제철에 합격하고도 사업보국-인재제일-합리추구를 사시로 한 상상그룹에 들어왔는데 그런 당부의 말을 해주기 위해서 이 취침 시간에 불러낸 것 자체가 차별이라고 여긴다. 언제까지 다닐 회사일지 지금은 알 수 없으나 분명히 오늘 이 순간은 잘 기억했다가 기록을 남겨 세상과 후배들에게 전할 것이다.”라고 말이다. 그런 실망이 왜 지금 갑자기 기억나는 것일까? 마침 그날은 전 세계 블록미팅이 홍콩지점에서 1박 2일로 있는 날이라, 모든 주재원들이 전세계에서 홍콩으로 도착되고 있었다.

오랜만에 만나는 모두 반가운 얼굴 들이었지만 노보특과장에게는 제대로 보이지도 않았다. 신경이 곤두서 있기 때문이었다.

홍콩이 어디인가? 대륙 같은 중공을 바라보며 무역을 하는 곳인데 이 곳에서는 한국의 유명한 여배우도 감쪽같이 납치되어 북한으로 끌려갔고, 들리는 말로는 ‘삼합회’라는 갱 조직들도 있어서 청부 살인도 있고 언제라도 어떤 위험도 생길 수 있는 위험한 외국이 아닌가? 그런데 이해 관계로 홍콩 사람들이나 중공 조직에게 피해를 준다면 그 댓가는 자신은 물론 가족에게도 미칠 수 있기에 주재 자체가 불안해지는 것이었다.

블록 미팅이란 것이 수출 더 많이 하라고 독려하고 더 잘하라고 격려하는 회합인데, 지금 자신이 처한 상황은 아무도 이해가 안 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회사 일 하는데 상급자나 회사의 지침대로 하면 그만이지 무슨 사명감과 소신을 말하느냐고 하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단체 생활과 조직 문화에서 무슨 소신이 필요하냐고 오히려 나무라는 것이 상관이고 선배들이었다.

회사가 수주하고 접수한 신용장은 사정에 따라 공급을 계약대로 못 할 수 있고 그러면 신용장을 수정해서 가져 가게 하면 그만이라는 수준의 해석과 납기지연의 사례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해석하기 때문이었다. 평소 가르친 대로 바이어를 발굴하고 바이어의 숨소리까지 읽으라던 본부장이나 임원들과 선배들은 한결 같이 회사 생활 오래 한 사람 말 들으라며 바이어에게 공급 불가로 신용장 납기를 연장 또는 수정하게 해 달라고 하라는 것이었다.

엄연히 계약서를 사전 결재 받고 서명했고 잘 됐다고 모두 함께 축배까지 들어 놓고는 아무도 이 일에 도움을 줄 생각보다는 왜 그리 고집스럽게 소신과 명분을 강조하느냐는 것이었다.

그 때에 상상그룹 종합상사인 상상물산으로부터 안주학 전무가 상상전자 해외본부장으로 발령 받자 마자 처음으로 홍콩의 블록미팅 참석차 도착되었다. 홍콩지점의 주재원들은 그 시간까지 도착된 전세계 주재원과 임원들을 더 넓어진 상상그룹 홍콩사무실로 이사하게 된 홍콩 중심가의 BANK OF AMERICA미국은행 건물에 있는 Raffles Club House로 모시고 점심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노보특과장이 식당에 들어서 자리에 앉자마자, 해외본부장이 “여기 노보특과장이 누구인가?”라고 묻는 것이었다.
노보특과장은 “전 데요” 하고 일어섰다.
“어~그래. 자네 이리 와봐.”하며 옆자리의 임원 더러 다른 자리로 옮기라고 하고 자기 옆에 앉게 했다.
“자네가 보기에 내가 누구인가?”
“본부장님 이십니다.”
“아니, 계급이 뭐냐고?”
“전무님이십니다”
“그럼 전무가 과장에게 사과하면 되겠나?”
“무슨 말씀이십니까?”
“자~어서 밥이나 먹게”하시고는 더 이상 말씀도 없고 바라보지도 않는데 ‘무슨 말씀이냐?’고 되물을 수 없었다.

그렇게 식사가 끝나더니“예정대로 오후 2시부터 블록 미팅을 시작하되 본부장은 바로 말레이지아로 지금 이동할 테니 회의 잘 마치고 모두 잘 돌아가라”고 말씀하고는 공항으로 떠나는 것이었다.

노보특과장은 실적 초과이니 회의장에 들어오지 말라고 했다. 회의장 밖 사무실에 앉아서 오늘 점심시간의 일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해외본부장을 수행하는 공 관리부장이 홍콩 카이탁 공항이라면서 전화를 걸어왔다.

“노보특과장, 자네 말이야, 내가 본부장님이 말씀하신 대로 글자 한자 안 바꾸고 그대로 전할 테니 잘 듣게”하면서 “포기하지마”하고는 전화를 끊는 것이었다.

점심시간에는 전무가 과장에게 사과하면 되겠는가? 라고 하더니 홍콩을 떠나면서 관리부장을 시켜서 “포기하지마”라니 이 무슨 선문답인가?

노보특과장은 결심했다. 상상물산 같은 세일즈전문 종합상사의 전무급 세일즈맨이라면 얼마나 많은 엉터리를 겪었을까? 그래서, 긍정적으로 실적을 만드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어떻든 관철되게 도전하라는 지시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였다.

나중에 안주학 전무는 상상중공업 부사장으로 전근 갔는데 홍콩에 출장나와 상상물산 홍콩지사장 김이진 전무와 차를 한잔 마실 때에 인사드리러 갔더니 “자네 대단했어!”라고 하며 웃으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주었다.

그래서 노보특과장은‘그 때는 본부장님의 뜻을 따랐을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계속>

향암 (香庵)

홍콩 2B1 Limited 회장
홍콩 A-Dragon Corporation 창업, 1989.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과학기술산업융합 최고전략과정 수료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SPARC 수료 논문 [출판시장의 변화와 전자책의 미래연구] 발표로 장영실상 수상, 2018.8.

필명: 향암香庵~작품속 가명 노보특 (Robert영어이름 대용)

연재소설 [캘리포니아냉장고]는 인터넷으로 주문할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종이책 주문은 여기로~!
http://pod.kyobobook.co.kr/newPODBookList/newPODBookDetailView.ink?barcode=1400000335628&orderClick=KBC

유페이퍼 전자책 주문은 여기로~!
EPUB http://www.upaper.net/joayo21/1119657
PDF http://www.upaper.net/joayo21/1118630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6041
최근 대문글
- 안호재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향암
- 권종상
IP : 124.49.7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07972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0088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5144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301679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29729
40
75
07-13 13:35
119481
반일시위에 사용된 강제징용공 사진 알고보니까 일본... 독립투사 7
5
0
08-18 11:19
119480
삶은 소대가리 (2) 소대가리 33
5
0
08-18 09:38
119479
중앙일보는 인터넷 뉴스판 만들어야 한다 (3) 보수 22
0
0
08-18 04:07
119478
🚫가짜박사 철퇴-법정구속🚫 서울중앙지법 113
5
10
08-18 03:44
119477
문재인 대통령 "홍콩의 민주화를 지지 합니다." 홍콩민주화 11
0
0
08-18 03:20
119476
일본침략때나 경제침략이나 친일매국노 행태가 비슷해 (1) 독립군 21
0
15
08-18 00:02
119393
이승만은 독립운동가였다 초대대통령 이승만 13
5
5
08-17 18:17
119374
미 언론, 소대가리 모독 보도 폭스뉴스 19
5
0
08-17 14:02
119373
강제징용 글귀 조작 . 조작세상 21
5
0
08-17 13:57
119372
문재인 대통령이 '쌀+돈' 줬는데 북한 김정은이 날린 ... 인사이트 8
5
5
08-17 12:10
119371
“국민들이 대통령 퇴진을 원한다면 그것이 곧 헌법” 헌법 10
5
0
08-17 11:41
119370
[문재인] 엄청난 충격발언 !! (3) 펌글 136
0
0
08-17 08:54
119369
요즘 조국이 재벌가 였나? 햇갈리게 하는데...... (3) YK 57
5
0
08-17 06:35
119368
MLB🔴일본투수들 개판 vs 류현진 독주🔵... (1) 광복적 특집 130
10
20
08-17 04:56
119367
이혼했다던 동생 부부… 주민들 "보름전까지 같이 사... 문제인조국 11
5
0
08-17 04:54
119366
🔥한국교회 추악한 강도질 현장😎 (1) 해방후 행각 123
10
20
08-17 03:40
119365
제3부표 이헌규와 논쟁했어야 할 내용 장촌포구 319
0
5
08-17 00:16
119364
[위장전문] 조국 패밀리, 돈 빼돌리는 스킬 조국 14
5
5
08-16 23:34
119363
민주당 "우리 대통령 모욕하는 자 ,가만 안놔두겠다" 추미애 23
5
0
08-16 22:07
119295
조국 사모펀드투자, 탈세의혹 (5) 56
0
0
08-16 11:49
119294
안병하 유족과 광주시청 이야기 (1) 안호재 50
0
5
08-16 11:32
119293
문재인 발사체 쏘는데 휴가중이네 (1) 휴가중 23
5
0
08-16 11:04
119292
北, 文 ‘평화경제’ 구상에 “소대가리가 웃을 일” ... (1) 소대가리? 19
5
0
08-16 11:01
119291
[사설]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조국 후보자의 행태들 (2) 사설 26
5
0
08-16 10:45
119290
북괴도 인정하는 문A4 ㅋㅋ A4용지 19
5
0
08-16 10:41
119289
광복절에 북한 "문재인과 다시 만나지 않겠다" (2) 광복절행사 34
5
0
08-16 10:18
119288
반일 불매 끝났습니다 광복절 기념 19
5
0
08-16 10:12
119287
광복절 행사 대신 중경 임시정부를 찾았다던 나경원의... (3) 권종상 171
15
15
08-16 10:10
119286
[단독]조국 75억 PE 사무실 갔더니 “그런 회사 없다... 조국교수 16
5
0
08-16 10:02
119285
임시정부를 한 번도 말하지 않은 황교안의 광복절 담... (2) 아이엠피터 89
5
10
08-16 09:43
119284
서프 세작넘들의 난장질...정상화. 그렇지..... (2) 세작 14
0
0
08-16 08:36
119283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수출짐꾼2” 1 향암 43
0
5
08-16 08:36
119167
김어준 뉴스 쓰래기 공장....잘돌아가나? (2) YK 37
5
0
08-15 12:02
119166
☗운영자님! 서프 한달간 폐쇄!!☗ (1) 견벽청야작전 166
20
25
08-15 08:29
119165
🔴광복74주년🔴조병옥 궤변 “Pro-Job ... (1) 🔴 156
25
25
08-15 08:17
119019
사실 보수 독재안에서 건방진 네이버 닉네임 29
0
0
08-14 17:28
119017
아베가 불러내고 있는 바퀴벌레들을 바라보며 (5) 권종상 332
10
10
08-14 14:31
119015
속보) 김관진 전국가안보실장 무죄 (3) 속보 45
5
0
08-14 11:49
119014
"연내 불화수소 국산화 가능" 중소기업 R&D지원 확 바... 초씨 14
0
5
08-14 11:25
119012
정미경 “한일갈등은 文정부 자작극” 일본통 공로명,... (4) 아이엠피터 330
5
5
08-14 10:02
119011
“1983 버마 테러는 5.18 광주사태의 종결자” (2) 강진욱 191
0
5
08-14 09:10
119010
조선의 민족성 (1) 조선 43
5
0
08-14 08:11
119009
한국이 수출 많이 하는 103개 품목… 日, 모두 대체 ... (1) 독립군 48
5
0
08-14 07:28
119008
신의직장...공기업...특히 국민연금공단...이 사이비... (1) YK 55
5
0
08-14 07:26
118992
과거 친일매국노와 현재 한국당등 야당행태가 비슷해 독립군 53
0
10
08-13 21:37
118991
냄비근성이란 소리는 듣지말자 초씨 8
0
0
08-13 21:30
118990
짐승같은 일 군인 "조선처녀 고기국' 색즉시공공즉... 26
0
10
08-13 21:13
118989
영남대를 돌려 주세요. 색즉시공 공... 27
0
10
08-13 20:52
118988
무소속 천정배. 박지원의 몰락..... YK 63
0
0
08-13 13:15
118984
🎯미친 류현진🎯 (1) ☦ㅎㅎ.... 186
25
25
08-13 09:32
118983
‘반일 종족주의’ 독후감 적은 홍준표 “좌파보다 더... (3) 아이엠피터 249
0
10
08-13 09:25
118982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캘리포니아 냉장고” 15-... 향암 62
0
5
08-13 08:33
118981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면, '올바른 자리'를 만들어주는... (2) 권종상 121
5
15
08-13 08:04
118980
천안함생존부사관과 근무한 해군수병 이야기 (4) 진상규명 501
0
5
08-13 07:50
118979
문재인의 무능함을 보여주는 아주 좋은 예시 강경화 43
5
0
08-13 07:18
118978
호남 향우회, 평화당 탈당파들에...호남배신이라 맹 ... (3) YK 75
0
0
08-13 07:12
118977
10년 전 한국 온 탈북민, 어린 아들과 숨진 채 발견 ... 탈북자 20
0
0
08-13 06:35
118976
홍콩 시위 여성 실명 홍콩 31
5
0
08-13 06:28
118973
문준용, "文씨 사업 문제 있나 확인해보겠다"는 곽상... 문준용 30
0
0
08-13 00:44
118972
싼샤댐 붕괴 현실화 (5) 쌴샤댐 189
5
5
08-12 22:33
118970
도요타에서 돈받은 박원순 한홍구 토요타 42
10
0
08-12 22:04
118969
조중동안에 호남보수 명단아시는분 (1) 호남보수 35
0
0
08-12 21:17
118968
청소년 무상생리대하면 안된다 (3) 보수 35
0
0
08-12 20:39
118938
근거 없는 위기론은 무책임할 뿐더러 위험하기까지 하... (1) 이준구 183
5
10
08-12 13:01
118934
방사능과 건강검진 강기석 160
5
10
08-12 11:18
118933
일본 경제의 민낯 - 소비세 증세라는 어리석은 정책론 (1) 김종익 157
0
10
08-12 10:55
118932
3절 아베 신조의 현 일본 총리 초보 정치인 시절 (1) 김순신 680
35
5
08-12 10:47
118931
아베와 일본이 한국서 간첩같은 친일파 뉴라이트 양성... 독립군 62
0
5
08-12 10:30
118926
수출 22프로 줄었다 !! (1) 경비실? 37
5
0
08-12 09:44
118925
경비실 에어컨 미담 주인공 ‘최기영 장관 후보자’..... 아이엠피터 157
5
10
08-12 09:25
118924
한일, 미국의 총알받이 되지 말라 (1) 뉴스프로 139
0
5
08-12 09:03
118923
일 안 해도 세금 1000억으로 월급 주는 官製 일자리 경제의 이해 32
5
0
08-12 08:00
118922
우리 문재인 대통령의 위상 (1) 김정은 43
5
0
08-12 07:55
118921
한일 경제전쟁 관전평 3 권종상 349
5
15
08-12 07:28
118920
한일 경제전쟁 관전평 2 권종상 174
5
15
08-12 07:27
118919
개무시 당하는 대한민국 쪽팔려 32
5
0
08-12 06:56
118917
🚫경호실장이 도지사 두들겨 패🚫 개~판민국 180
30
30
08-12 02:16
118916
北 대한민국 조롱에 입닫은 靑·軍... 민주당 "놀랄 ... 북의 조롱 25
10
0
08-12 01:08
118914
반도체소재 벨기에 제품으로 대체 했다고 선동 삼성 28
10
0
08-12 00:10
118913
북한의 막말 치욕적인 27
10
0
08-11 23:59
118912
조사결과.. 문재인 지지하는 이유 1위 지지율 39
10
0
08-11 23:48
118910
평화쇼의 댓가 청와대 35
10
0
08-11 23:09
118870
北 "美 대통령도 자위권 인정하는데 南 당국이 뭐길래... (2) 모란봉 68
0
0
08-11 12:16
118869
北 "청와대, 새벽잠 설쳐 쩔쩔매다 웃음거리…겁먹은 ... 김정은 48
5
0
08-11 11:29
118868
명성황후 불편한 진실 (14) 역사의 진실 217
0
0
08-11 10:25
118865
하태경 "美서도 반대 문정인…대통령 특보에서 자진 ... 하태경 43
5
5
08-11 03:07
118864
❎조국 1위 스누라이프는 꼴통모임❎ (1) ☦ㅎㅎ.... 170
30
35
08-11 02:45
118863
인생 자체가 기적인 인물 (3) 516 99
10
0
08-10 22:54
118862
인간 박정희 70년대 176
15
0
08-10 22:34
118805
한일 경제전쟁 관전평(1) (1) 권종상 302
5
15
08-10 19:37
118804
김구가 죽기전 마지막으로 한 말 (10) 김구 192
10
0
08-10 13:32
118803
김대중 "좋은 일본 문화는 받아들이자" 이해찬 39
5
0
08-10 13:23
118802
💖서울대 자랑 1위 조국 장관:💖 (1) 💖 177
30
35
08-10 08:31
118801
골수 영패주의. 문구라 빠돌이 조국...성은에 보답... YK 68
10
0
08-10 06:51
118800
(💏조심스레) 레즈비언 모임이냐? ☦ㅎㅎ.... 170
30
35
08-10 06:31
118729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캘리포니아 냉장고” 14 향암 92
0
5
08-09 14:17
118728
홍콩시위와 성룡 (1) 취권 78
5
0
08-09 13:03
118727
동양평화론 - 안중근 (13) 안중근 143
0
0
08-09 12:35
118726
얘들 어떡하면 좋냐 개삽질 60
10
0
08-09 11:29
118725
외교적 성과는 전적으로 자네가 이룬거야 소멸 30
0
0
08-09 10:51
118723
"2류 국가"의 "3류 정치인"이 우리에게 던져준 도전 ... (6) 이준구 301
5
5
08-09 08:32
118722
네티즌이 나경원 고소에 대처하는 방법 (feat. 전우용... (3) 아이엠피터 443
20
20
08-09 08:04
118721
미국은 우방국인가 수탈자인가? (4) 김용택 314
15
20
08-09 07:43
118720
나경원을 망각할 수 있는 세상이 오길 바라며 (3) 권종상 224
20
20
08-09 07:28
118719
말 로만의 법...실 법관련 현장 경험이 전무한 조국..... YK 43
10
0
08-09 07:11
118718
최고 좋은 글💖웨이터의 법칙💖 🎯 171
35
40
08-09 05:12
118717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캘리포니아 냉장고” 15-... 향암 121
0
5
08-09 05:07
118716
조국, ‘서울대 가장 부끄러운 동문상’ 압도적 1위…... (1) 중앙일보 43
5
0
08-09 03:24
118715
“대통령 죽이려고”글 작성자 경찰 추적에…조롱 패... 패러디 40
15
0
08-09 00:32
118714
IMF “韓 실업률 3~4%, 알바 등 반영안돼 실제보다 낮... IMF 24
5
0
08-08 22:14
12345678910 ..108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