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번호 105953  글쓴이 이기명  조회 2139  누리 5 (25,30, 4:2:6)  등록일 2019-2-1 13:59 대문 0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무서운 적폐 잔존세력의 저항

(WWW.SURPRISE.OR.KR / 이기명 / 2019-02-01)


김경수(이하 김 지사) 지사가 구속됐다. 법정구속이다. 현직 도지사가 법정구속이 된 경우는 최초다. 홍준표도 실형 선고를 받았지만, 구속은 안 됐다. 그런데 왜 김 지사는 법정구속이 됐는가. 성창호(이하 성 판사) 판사에게 물었다.
 
‘김경수가 일정하게 사는 집이 없는가?’
‘있다.’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는가.’
‘없다.’
 
‘도주에 우려가 있는가.’
‘없다.’
 
‘그럼 왜 구속했는가.’
‘내 맘이다.’
 
혼자 묻고 대답한 것이다. 머리가 아둔해서 그런지 아무리 쥐어짜도 대답이 안 나온다. 판사는 판결로 대답을 한다지만, 이해가 안 된다. 애원하건대 성 판사는 대답 좀 해 다오. 궁금해 미치겠다.
 
그냥 성 판사 마음대로 했다고 해석해도 괜찮은가. 눈이 있고 귀가 있으니 지금 김 지사 법정구속에 대해서 말이 무성하다는 것을 성 판사도 잘 알 것이다. 고시합격 후 판사로 임용되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엘리트 코스를 달려온 인재다. 엿장수 가위 놀리듯 마음대로 판결했을까. 그렇게 생각하면 우리 국민들이 너무 가엾다.
 
조봉암에게 사형을 선고한 김X수 판사. 세계사법사에 영원히 이름을 남긴 사법살인 인혁당 재판도 고명한 판사의 판결이다. 법과 양심에 따라 판사는 사형을 선고하고 인간은 형장의 이슬로 속절없이 사라진다. 하늘을 원망한들 무슨 소용이 있으랴. 법은 멀고 방망이는 가깝다. 하늘보다도 더 높은 판사님의 판결은 신성불가침이다.
 
김 지사가 수갑 찬 두 손을 검은 천으로 가리고 법정에서 나올 때 가슴에서 치밀어 오르는 것은 무엇이었을까. 슬픔과 분노다. 죄를 지면 벌을 받아야 한다. 벌은 받되 합당한 벌을 받아야 한다.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성 판사의 재판은 공정했는가. 내 생각은 아니다. 공정하지 않다. 왜냐고 되묻는가. 국민의 소리를 들어 보라.

(사진 출처 - 김경수 경남도지사 페이스북)

■ 성 판사님, ‘보인다’와 ‘보이고’로 판결하시나요?
 
드루킹 김동원의 횡설수설 증언은 요령부득으로 특검도 머리가 아팠다. 이판사판 같이 죽자는 드루킹에 대해 김 지사는 특검을 자청할 정도로 당당했다. 선거 때면 항상 쉬파리처럼 덤벼드는 선거꾼 드루킹 일당의 증언이 그토록 판사에게는 설득력이 있었을까.
 
물증은 없고 이른바 정황증거라는 것만 가지고 현직 도지사를 법정 구속하는 판결에 대해서 이해할 수가 없다. 이미 마음속으로 법정구속을 작심하지 않고는 할 수 없는 판결이다. 법과 양심만을 따라 판결한다는 판사도 인간이다. 인간에게는 감정이라는 것이 있다. 대법원장 비서실에서 2년을 함께 하며 한 몸과 같이 지낸 양승태가 구속되고 그걸 보는 성 판사의 아픈 가슴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버려야 할 아픔이다. 성 판사는 선고에 앞서 심증을 피력한다. 물증이 아닌 심증이다.
 
‘여러 객관적 증거’를 토대로 진술의 신빙성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당연한 일이다. 과연 그런가. 판결문을 보자. 김 지사의 유죄를 떠받치는 표현마다 ‘~로 보인다’(68차례) ‘~로 보이고’(13차례) 등 재판부의 ‘심증’이 유독 많이 등장한다.
 
특히 “범행의 직접적 이익을 얻는 사람은 김 지사를 비롯한 민주당 정치인들로 보인다”(심증)→“자금 사정이 넉넉지 않은 경공모가 이해당사자인 피고인 허락 없이 자발적으로 불법을 저질렀다고 쉽사리 납득하기 어렵다”(심증)→“김 지사 승인을 받고 킹크랩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심증)로 이어지는 논리 구성을 여러 곳에서 반복하고 있다. 물증 판결이 아닌 심증 판결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다.
 
재판부는 1년 3개월여 동안 49차례 온라인 정보 보고가 있었다고 했지만, 객관적으로 송수신이 확인된 것은 7~8차례 정도다. 선고 당일 여러 언론이 재판부 선고문에서 주목한 ‘킹크랩 완성도 98%’라는 온라인 정보 보고(2016년 12월 28일)가 실제로 김 지사에게 전달됐는지도 특검 수사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재판부는 “굳이 경공모 내부에서 킹크랩 완성도를 과장할 이유가 없다. 이는 김 지사에게 경공모 세력을 과시하기 위해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김 지사에게 전송한 것으로 봄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피고인이 해당 비밀대화방을 삭제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확인되지 않을 뿐”이라고 했다. 성 판사가 편한 대로 해석한 것인가.
 
■ 양승태와 성 판사
 
성 판사가 김 지사에게 법정구속을 판결할 때 귀를 의심했다는 기자의 말을 들었다. 이럴 수도 있구나. 이래서 판사가 대단한 것이구나. 진정 성 판사는 자신 있게 한 점 부끄럼 없이 판결문을 낭독했을까. 재판정에서 오열하는 사람들의 흐느낌을 들었을까.
 
말이 나왔으니 털어놓자. 재판이 공정해지려면 판사가 공정한 위치에 서야 한다. 성 판사가 양승태의 비서 출신이라는 것은 차치하고라도 양승태 구속과 관련해서 일부 법관들이 문재인 정부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졌는지는 새삼스러운 얘기가 아니다. 법관 사회에서 떠도는 ‘복수’란 말을 들어 본 적이 있는가. 그들은 공공연히 복수란 말을 입에 담았다. 무슨 복수인가. 복수는 누구를 향한 것인가. 모른다고 하면 바보다. 일부 사법 적폐세력의 마지막 발악이다.
 
성 판사는 재판 날짜를 연기했다. 양승태의 구속 여부를 보기 위해서라는 설이 유력하다. 양승태가 구속되지 않았으면 김 지사도 구속하지 않았을 것인가. 참혹한 얘기다. 국민들이 이런 생각을 할 정도가 됐으면 사법부의 신뢰는 이미 회복 불능이다.
 
지금까지 판사들은 존경에 대상으로 따뜻한 온상에서 살아왔다. 어디를 가든지 ‘판사님 판사님’ 특별대우를 받았다. 검찰이 국민의 지탄을 받는 가운데도 판사들은 느긋한 심정으로 즐기고 있었다. 그러나 내면을 보면 곪아 터져서 고름이 배 밖으로 줄줄 새고 있었다. 사법부 최고수장이라는 양승태의 죄목이 무려 40여 가지다. 할 말이 있는가. 이런 대법원장 밑에서 가슴을 태웠을 훌륭한 법관들이 가엾다. 나라에 장래를 생각하면 한숨이 나온다.
 
■ 왜 구속했는가?
 
사법농단 이후 사법부의 신뢰가 진흙탕을 구른다. 친구 하나는 자식이 판사라는 말을 입 밖에 내지 않는다. 어른들 말씀에 재판소하고 경찰서, 세무서는 가까이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는데 요즘 맞는 얘기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리 생각해도 성 판사가 김 지사에게 2년 형을 때리고 수갑을 채운 것은 정상이라 생각되지 않는다. 현직 판사를 비정상이라고 한다면 이 또한 구속 사유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잡아가면 별수 없지 무슨 도리가 있겠나. 그러나 한 가지 분명히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 똑똑한 판사라서 국민의 여론쯤 우습게 아는지 모르겠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판사가 법전 뒤적이며 형량을 가늠하고 있을 때 국민(하늘) 또한 판사의 머리 위에 앉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하늘의 별 따기만큼이나 힘들다는 고등고시에 합격하기 위해 밤잠 안자고 공부한다. 고시원에서 쪽잠을 자면서 공부를 한다. 그들은 공부하면서 무슨 생각을 하는가. 고시에 합격해서 판·검사가 되고 국민들 위에 군림해서 큰소리치고 살겠다고 하는가. 아니다. 정의로운 법이 강물처럼 흐르는 세상을 만들고 억울한 국민이 없는 세상을 만들려는 것이 그들의 꿈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어떤가. 그들의 선배들이 걸어온 길을 보면 한숨이 나올 것이다.
 
이제 판·검사가 국민 위에 군림하는 세상은 지났다. 이제는 정의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 법이 올바르게 집행되어야 한다.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 도주 우려가 없는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하는 판사는 필요 없는 세상이 올 것이다.
 
슬프게도 이제 법관은 존경의 대상이 아니라 모멸의 대상으로 전락했다. 누구보다 똑똑한 법관들이니 너무나 잘 알 것이다. 특히 사법부의 최고 수장이라는 양승태가 모멸의 정점을 찍었다. 부끄럽지 않은가. 성 판사는 당당한가. 한 점 부끄러움이 없는가. 검찰의 주장을 완벽하게 수용한 성 판사의 능력. 그러나 성 판사를 절대로 따라 배울 생각을 말라. 그는 이미 폐기된 이름이 되어 버렸다.
 
세상사 모든 것에는 교훈이 있다. 이번 성 판사의 경우도 하나의 교훈이다. 저런 비판을 받는 판결을 절대로 하면 안 된다는 교훈을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이기명 팩트TV 논설위원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05953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김홍열
- 정호일
- 박해전
- 신상철
IP : 314.135.53.x
[1/6]   염라  IP 211.208.84.x    작성일 2019년2월2일 19시24분      
꼴좋닼ㅋㅋㅋㅋ 통합진보당 해산당하고 이석기 의원 감빵에 쳐넣어질땐 아닥하고 있더니
[2/6]   갱수  IP 109.74.135.x    작성일 2019년2월3일 03시54분      
갱수는 민주주의의 토대를 약탈했는데, 구속도 과하지.
광화문 네거리에서 효수시켜야 하는 거 아닌감.
[3/6]   갱수2  IP 109.74.135.x    작성일 2019년2월3일 03시55분      
갱수 덕분에 이득 본 넘들은 원위치 시키고.....
[4/6]   갱수3  IP 109.74.135.x    작성일 2019년2월3일 03시57분      
전 정권 때는 국가기관이 동원되어 여론조작질을 했다는 것이고,
갱수 때는 민간을 동원해서 여론 조작질을 했다는 차이뿐 아닌감.
[5/6]   갱수4  IP 109.74.135.x    작성일 2019년2월3일 03시59분      
들어난 것만 해도 8천만 건인데,
실제로 여론 조작질을 한 것은 수억 건이 넘을 거야.
민주주의를 뒤엎은 것이지.
[6/6]   갱수5  IP 109.74.135.x    작성일 2019년2월3일 04시01분      
그런 갱수가 억울하다고?
그럼, 두환이도 억울하겠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302493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56215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63970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546824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413019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9721
5
25
04-03 20:17
128018
세월호는 인간이 인위적으로 만든 재앙이다. 2 김순신 1405 21(11:0:6) 02-01 14:40
125926
여비서와 시장이 서로 사랑하면 죄가 되나요? 김순신 1180 0(8:0:8) 07-15 10:59
125917
이순신은 여진과 세번 관계했다 여진이 아파 울었다 (1) 김순신 1174 0(10:1:8) 07-14 10:09
125903
조선시대에 수령사또가 관노하고 섹스 할 수 있었다? 김순신 1176 2(10:1:10) 07-13 14:41
125691
신천지는 청년들의 꿈을 심어주는 종교 단체이다 김순신 1275 5(10:0:11) 06-30 14:44
125577
남조선은 분쟁에 대비해야 한다 김순신 1080 0(5:0:5) 06-22 08:42
125445
개성공단 곧 재가동 가능성 아주 농후하다 김순신 1363 1(12:1:12) 06-12 09:41
125312
도가 지나친 친일주의 빤스 녀들 (7) 김순신 1731 20(15:0:19) 06-01 18:55
125245
반성없는 똥물에 튀길 .... (9) 김순신 2234 22(18:0:22) 05-26 10:13
125054
일부 다처제에 꼭 반대해야 하나? 회의론 (2) 김순신 1307 6(9:0:10) 05-14 08:15
125034
비례대표제 꼭 있어야 하나? 회의론 확산 김순신 1164 7(12:0:13) 05-12 20:14
124994
학교에 꼭 다녀야 하나? 회의론 확산 (26) 김순신 1541 9(15:1:17) 05-10 14:52
124979
학교 꼭 다녀야 하나? 회의론 확산 (6) 김순신 1134 5(8:0:9) 05-09 11:41
124850
중국 일본 코로나 불륜급증 사회이슈 (Song by Black ... 김순신 1031 15(5:0:8) 04-30 09:02
124831
정치에 광신적인 남조선 사람들 (2) 김순신 1420 10(8:0:10) 04-28 09:35
124554
해군 입대했는데 아버지가 참모총장…경남 진해 황기... 아이엠피터 1297 0(5:0:5) 04-09 10:27
124541
남조선 코로나 지원금 1인당 140만원이 합당 김순신 1072 10(8:1:9) 04-08 11:42
124510
[대만] 세계최고 하루 1,500만장 마스크 생산성공 김순신 994 5(4:1:5) 04-06 15:34
124506
[일본] 비상사태선포 8일 오전 0시부터 5월 6일까지 김순신 1390 5(7:0:8) 04-06 11:09
124503
[러시아] 코로나로 국민투표 연기함 김순신 1244 10(4:0:6) 04-06 09:19
124482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중국보다 먼저 존재 가능성 (1) 김순신 1228 10(4:0:6) 04-05 17:06
124481
[일본] 코로나 다수는 카바꾸라 호스트바에서 발생 (1) 김순신 1230 5(6:0:7) 04-05 14:05
124473
이달 말쯤 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을 ... (1) 김순신 1040 5(6:0:7) 04-04 23:01
124468
코로나 대처 잘했다 지지율 68.5% 급등 (1) 김순신 1279 10(9:0:11) 04-03 10:18
124466
남조선 코로나로 생긴 4가지 그룹 (1) 김순신 1057 10(6:0:7) 04-03 09:55
124440
남조선 사람들은 은근히 일본인보다 더 일본걱정 하네 김순신 1169 0(6:0:6) 03-31 09:49
124399
검찰총장 님은 이제 사퇴해야 정답이 아닌가요? (1) 김순신 1353 5(5:1:5) 03-27 19:55
121485
문대통령도 윤석열총장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 (6) 김영수 2428 0(5:1:7) 09-11 14:09
121438
최성해 총장 ‘허위 학력’ 결정적 증거 찾아낸 네티... (8) 아이엠피터 1927 1(5:1:6) 09-10 09:22
118932
3절 아베 신조의 현 일본 총리 초보 정치인 시절 (1) 김순신 1657 5(7:1:8) 08-12 10:47
110874
고 발 장 (4) 신상철 1756 20(4:1:6) 03-27 16:04
106971
국회의원 해외 방문 출장보고서의 끝판왕 ‘표창원’ 아이엠피터 1988 7(4:0:5) 02-20 09:28
106895
반항하는 시대 (후편) (1) 김순신 2537 5(8:4:8) 02-15 16:56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6) 이기명 2140 5(4:2:6) 02-01 13:59
105942
다시, 촛불을 들 시간이다 (3) 권종상 1951 20(4:1:8) 02-01 04:07
100756
천안함 ‘어뢰’에 대하여 (8) 신상철 3194 10(4:0:6) 12-12 09:57
81740
욱일기 실드 친 ‘조선일보’는 일본 우익 대변지인가 (2) 아이엠피터 2037 5(5:0:5) 10-08 10:07
81270
미스터 션샤인, 그리고 계속되는 촛불혁명 (2) 권종상 2196 10(4:0:6) 10-02 19:34
80486
전라도식 가정교육 (3) 감탄이 절로 1770 15(16:0:11) 08-22 12:35
80484
세월은 눈물도 마르고 혈육의 정도 식게 하나? (8) 꺾은 붓 1754 20(6:0:10) 08-22 12:16
80482
아이엠피터같은 부류들이 싫어하는 기사와 댓글 (3) 무조건 빨어 1345 15(7:0:9) 08-22 12:02
80477
경제 기사를 그대로 믿으면 안 되는 이유 (4) 아이엠피터 2819 10(11:0:12) 08-22 09:50
80476
촛불혁명 방해 세력 3적은 누구인가? (6) 프레시안 2291 10(9:0:11) 08-22 09:06
80473
문재인 어떻게 최순실보다 일을 못하냐? ㅋㅋ (2) 아놔 1663 30(13:0:7) 08-22 03:23
80470
전기요금 폭탄!! 한달전보다 최고 5배↑↑ (2) 문재앙 1515 5(5:0:6) 08-21 23:21
80204
동아일보의 ‘김경수 죽이기’, 허익범 특검도 연루됐... (4) 아이엠피터 2115 0(4:3:6) 08-07 10:15
80029
계엄령과 하극상 (3) 이기명 2364 25(4:0:7) 07-30 14:14
77175
지선 승리하자, 문재인 독선 운운하는 ‘조선일보’ (2) 아이엠피터 2620 10(5:2:7) 06-15 10:21
74974
종왜역도 베충이 댓글 蟲 능지처참과 삼족을 넘어 구... 종왜역도 능... 1836 20(6:0:10) 05-26 10:36
74033
열심히 일한 정부 vs 놀고먹는 국회 (feat. 자유한국... (2) 아이엠피터 2754 10(5:0:6) 05-08 08:54
72907
홍준표-천상천하(天上天下)에 유아독존(唯我獨尊)이로... (6) 꺾은 붓 3254 20(4:0:5) 04-28 09:16
71935
김경수를 향해 대한민국 기레기들이 총출동했다 (4) 아이엠피터 3266 5(6:1:7) 04-20 11:01
71883
김정숙 여사 경인선 발언, 원본 영상 보니 악의적 왜... (3) 아이엠피터 3213 5(6:0:6) 04-19 09:03
67762
이명박근혜 시대의 의문사들도 명명백백하게 밝히자 (2) 권종상 3201 30(4:0:9) 03-18 12:03
65937
[원희복의 인물탐구]천안함 진실투쟁 8년 신상철 “북... (8) 경향신문 3564 6(6:1:6) 03-12 09:10
64751
주진우 기자가 ‘스트레이트’ 방송 전에 남긴 의미심... (3) 아이엠피터 3953 20(4:1:8) 03-05 10:11
64087
천안함 참사의 진짜 책임자는 누구? (3) 한겨레 4048 5(5:3:5) 02-26 16:14
63823
[성명서]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재조사 요청 (6) 편집국 4413 20(7:1:11) 02-24 09:58
63599
천안함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청와대 청원! (9) 편집국 5187 15(8:3:10) 02-23 16:30
63297
평창올림픽 보도, 최악의 ‘기레기’는? (2) 아이엠피터 3571 25(5:0:10) 02-12 09:29
60208
최저임금 망국론으로 문재인 정부 위협하는 ‘조중동... 아이엠피터 3539 15(6:0:7) 01-12 13:24
57543
중국이 문제인을 피한게 아니라네 (2) 바보강경화 2474 20(10:0:5) 12-14 05:45
57538
중국에서 홀대받는 문재인 (2) 등신외교 2584 5(8:0:6) 12-13 23:57
57537
중국 가서 할일 드럽게 없는 문씨 (2) 한가한문제인 2710 20(9:0:4) 12-13 15:17
56777
송영무로는 국방개혁 불가능하다 (3) 권종상 3525 5(6:2:5) 11-27 22:09
55183
IP : 63.88.98.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 똥을 싸 문지... 종왜 매국역... 2306 10(8:0:11) 11-11 19:24
52796
케네디 암살 관련 비밀문서 해제, 그리고 우리가 밝혀... (2) 권종상 3460 30(4:0:8) 10-27 08:51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2665 10(7:0:4)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2777 15(7:0:4) 09-19 00:44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2422 5(5:0:6) 09-16 08:33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2401 20(12:0:8) 09-15 08:33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2) 불쌍한이니 2875 5(9:0:8) 09-14 23:57
45982
그땐 왜 그랬을까? (2) 좌좀선동 2637 20(9:0:5) 09-13 11:23
45969
안철수의 포지션 변경! (3) 시다의꿈 2965 10(4:0:5) 09-12 14:36
45967
3류 정치인 안철수가 국민을 깔보고 있는 증거 (1) 아이엠피터 3074 10(4:2:6) 09-12 09:46
44688
남북대화의 장을 다시 열 수 있는 방법은 (4) 권종상 3139 15(4:0:5) 09-04 17:43
42978
촛불로 세워진 민주정부에 바란다 (5) 정현주 3584 35(4:0:9) 08-15 10:04
42962
헤이 민주당 쥐새끼들 (4) 시지프스 3487 36(14:1:7) 08-13 22:17
42863
IP 142.54.92.x 요 아이피로 발악 하는 쥐닭동체 베충... 베충이 박멸 2602 15(6:0:9) 08-07 17:30
42857
김정은 퍼주려던 러시아가스관 사업 한반도빼 (2) 코리아패싱 2796 15(8:0:5) 08-07 07:30
42856
한국GM 철수 공식화…"철수해도 막을 길 없다" (3) 이게나라냐? 3083 15(9:0:5) 08-07 07:23
42855
문제인 지지자들의 뒤늦은 후회 (3) 집없는서민 3002 15(8:0:5) 08-07 07:18
42854
문슬람들이 얼마나 무뇌인지 알아보자 (2) 문베충 2678 15(8:0:5) 08-07 07:03
42853
"한국이 찬물 끼얹어" 中왕이, 사드 작심비판, 간경화... (4) 간경화 2865 25(11:0:5) 08-07 03:38
42852
(팜)이명박 욕하는 문슬람 친구 아닥시킨 썰 (5) 우리이니 3064 30(11:0:5) 08-07 03:34
42829
지금 문제인 뽑은 인간들의 상황 (1) 깨소금맛 2808 15(16:0:13) 08-05 01:30
42828
문제인 찍은 교대생들에 대한 일침 (3) 2740 15(17:0:13) 08-04 23:02
42824
3,500명 규모의 국정원 여론조작팀 - 원세훈과 이명박... (3) 최병천 3283 25(4:0:8) 08-04 10:21
42823
종왜 매국역도 만고역적 왜구노비충 괴수 오까모도 미... (1) 종왜 매국역... 2519 30(39:1:34) 08-04 10:04
42818
한국을 최고로 망쳐논 매국노집안 박근혜 가계도 (4) 3290 35(11:0:18) 08-04 03:49
42810
트럼프 한국전쟁일으켜도 한국서하니 미국인괜찬고 한... (5) 진짜보수 3222 35(5:0:11) 08-03 13:47
42788
돈받고 지럴하던 어버이연합과 일베 돈받앗는지 또 지... (3) 진짜보수 2860 25(4:0:8) 08-02 15:54
42778
한겨레의 황당한 ‘청와대 탁현민’ 비난 논리 아이엠피터 3278 5(5:0:6) 08-02 09:40
42758
문재인 동무 (4) 남로당 2449 30(19:1:14) 07-31 23:15
42755
김정은 암살작전이 정답이다. (8) 병파 3323 5(15:1:12) 07-31 12:28
42753
문재인이 종북되면 종북들은 좋아할까? (4) 라도관파ㄹ이 2668 10(13:0:11) 07-31 11:20
42752
문재인과 그 추종자 새끼들은 지옥에 떨어져야 한다 (4) ㅇㅇ 2869 0(11:0:11) 07-31 10:55
42747
위대한 영도자와 쥐명박닭그네문죄인 (4) 라도관파ㄹ이 2598 25(15:0:10) 07-31 05:26
42746
전작권 없다고 조롱만 하는 새끼들은 반민족행위자... (2) 라도관파ㄹ이 2711 35(17:0:10) 07-31 05:04
42745
김정은이 통일을 바란다면 ICBM보다 먼저.. (2) 라도관파ㄹ이 3071 40(18:0:10) 07-31 04:48
42744
우리민족이 ICBM 가지니 즐겁냐? 전라도놈아.. (3) 라도관파ㄹ이 2634 35(17:0:10) 07-31 04:38
42722
신고리 5·6호기, 태양광 지붕 529만 개 필요 (9) 한심한문제인 2710 25(13:0:8) 07-28 22:49
42721
한심한 문제인 (6) 이게나라냐? 2621 30(13:0:7) 07-28 22:42
42704
못배우고 무식한것들이 무섭다는거 (5) 이성을찾자 3243 30(13:0:6) 07-27 00:23
42688
비리의 끝판왕, 죽은 자도 살려냈던 조선시대 ‘아전... (1) 아이엠피터 4675 15(4:0:6) 07-25 12:59
42678
헌정사상 최초, 추경안 표결 사기 친 ‘자유한국당’ (2) 아이엠피터 4038 5(5:1:6) 07-24 09:38
42659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1) 프레시안 3887 10(4:1:6) 07-21 12:36
42655
[Review] "천안함 파손부위, 선박과 충돌 증거" (4) 편집국 5311 0(4:1:5) 07-20 23:43
42652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사용은 최순실 때문... (2) 아이엠피터 3704 20(4:0:7) 07-20 13:30
42628
대통령이 북에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한 미국과 일본... (1) 편집국 3233 20(4:2:8) 07-18 13:31
12345678910 ..2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