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드루킹 측근 말만 믿고 ‘김경수-문재인’ 엮는 언론
  번호 88286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546  누리 20 (5,25, 2:0:5)  등록일 2018-10-31 10:14 대문 0

드루킹 측근 말만 믿고 ‘김경수-문재인’ 엮는 언론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10-31)


드루킹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지난 29일 열렸습니다. 재판 이후 언론은 앞다퉈 재판 관련 소식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10월 30일 자 ‘드루킹 측근 “김경수, 문재인 후보에 경공모 보고했다고 말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도 댓글 조작 사실을 알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드루킹 측근인 양씨는 “김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경공모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자신이 보호해 주겠다고 말한 사실이 있느냐”는 특검 질문에 “네”라고 답한 뒤 ‘자신이 김 지사로부터 그런 내용을 직접 들었다’라고 했습니다.

조선일보의 보도 근거는 드루킹의 측근이었던 양모씨(필명 솔본 아르타)의 증언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양씨의 증언을 신뢰하기 어려운 정황 등이 재판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언론이 보도하지 않는 부분을 찾아봤습니다.


양모씨(필명 솔본 아르타)의 진술을 믿을 수 없는 이유

언론에는 잘 보도되지 않았지만, 드루킹과 그 측근인 양모씨와 박모씨는 같은 변호사가 변호를 맡고 있습니다. 만약 동일한 변호사가 접견 등을 통해 세 사람의 입을 맞췄다면 어떻게 될까요?

실제로 드루킹의 노트에는 ‘3명 모두 상담하고 진술 방향 정리하고 임하게 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김경수 변호인이 증거물로 제출한 드루킹과 양모씨의 노트를 보면 ‘킹크랩’을 시연한 날짜와 김 지사가 100만 원이라는 돈을 어떻게 꺼냈는지, 봉투 안에 담긴 금액은 얼마인지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드루킹 측근 박모씨(필명 서유기)는 “오모 변호사가 김경수 지사한테 드루킹 김씨가 100만 원을 받은 것 같다면서 사실인 것 같으니 관련해서 진술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진술했습니다.

김경수 지사가 100만 원을 줬다는 부분은 이미 대질 신문에서 번복이 됐고, 특검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바가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가 시켜서 한 것은 아니다.

드루킹 측근 박모씨(필명 서유기)는 “김 지사가 드루킹 김씨에게 기사 URL을 보내고 드루킹 김씨가 처리하겠다고 답했다던 휴대전화 속 텔레그램 메시지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휴대전화가 아닌 컴퓨터라도 그런 메시지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얼핏 한번 본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박씨는 경공모 회원들이 문재인 대통령 선플 운동을 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자발적으로 한 것도 있고 드루킹의 지시도 있다. 김 지사가 시켜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결국, 드루킹 측근들의 행위는 김경수 지사가 아닌 드루킹의 지시를 받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믿고 보도하는 언론들

▲김경수 경남도지사 재판 관련 언론 기사 제목들. 대부분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인용해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 재판 관련 기사를 보면 제목 대부분이 드루킹 측근들의 말을 인용한 것입니다. 재판을 앞두고 진술 방향과 구체적인 내용을 공모했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일방적으로 드루킹 측근들의 말만 믿고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연합뉴스는 ‘재판 첫 출석 김경수…”댓글조작 시연했다” 증언에 굳은 표정’이라는 제목으로 마치 드루킹 측근들의 주장이 맞고 김경수 지사가 범죄를 시인했다는 느낌이 들도록 악의적인 보도를 했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재판을 마친 이후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보신 분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나 언론이 드루킹 측근들의 진술을 검증하지 않고 일방적인 보도만 한다면 시민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하기 어렵습니다.

조선일보를 비롯한 언론이 드루킹 측근의 말만 보도하는 것은 이번 사건을 통해 김경수 지사는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을 엮으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8286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신상철
- 권종상
- 권총찬
- 아이엠피터
IP : 142.111.211.x
[1/3]   pppppp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10월31일 10시32분      
.
[2/3]   대구 팔공산 땅꾼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10월31일 10시36분      
.
드루킹 “2007년 한나라당이 30억원 들여 댓글 조작... 조폭 운영”
- “당시 한나라당 측은 서울 용산 전자상가 等지에서 댓글 기계 200代 매입”
news.zum.com/articles/47078939

▶【사진】 이명박.國情院, 민간인 3,500명 댓글조작비 수십억 펑펑 !!
- 국정원이 본격적으로 主導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한 것
amn.kr/28880

▶ <꼬리 잡힌 쥐> '국정원-민간인' 댓글부대 대선개입 확인 !!
www.vop.co.kr/A00001187071.html

前 국방부장관 김관진 “사이버司令部 댓글부대, 이명박 지시 받았다” 실토
amn.kr/29656

< 한겨레 보도> 댓글공작 지시 ‘이명박 육성파일’ 나왔다.... 검찰, 이명박 추가 기소 불가피!!
- 2008년 하반기 이명박 “댓글 이런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 2012년 대선 前 이명박 “다른 기관들도 국정원처럼 댓글 이런 거 잘해야 한다”
다른 부처에도 전방위적(全方位的) 댓글 작업을 독려 !!
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62339.html

닭 댓통령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아...”
www.vop.co.kr/A00000723477.html

【사진】 이명박 정부때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댓글 공작, 2010년 12월부터 2년간 자금 지원
- 국민의 혈세 총 52억5천600만원 不法 지원
www.vop.co.kr/A00001209201.html

車, 돌려~ !!
news.zum.com/articles/47651427

'공작'으로 만든 정권... 개박이 왈, "영잴세 !!"
news.zum.com/articles/40772072
.
[3/3]   가짜철퇴  IP 107.130.102.x    작성일 2018년11월1일 11시15분      

예전에, 유언비어, 가짜날조, 추악한 언레기들에 대한 처벌은 반국가사범으로 삼족을 진멸했습니다.
지금 이들이, 그러한 처벌이 없을꺼라고 이러는 모양이지요???????
횟불국민은, 승마니와 기붕이, 그 부역자들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바기와ㅡ 그네, 곧 불어닥칠, 두와니와 때우, , , , 흐 흐 흐 흐

이제 생각이 좀 드나???????????????????????????????????????????????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4041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191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9327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32441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8876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