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이정랑의 고전소통] 중모독모(衆謀獨謀)
  번호 87520  글쓴이 이정랑  조회 572  누리 0 (0,0, 0:0:0)  등록일 2018-10-29 13:52 대문 0

[이정랑의 고전소통] 중모독모(衆謀獨謀)
(WWW.SURPRISE.OR.KR / 이정랑 / 2018-10-29)


여러 사람의 지혜가 한 사람의 지혜보다는 낫다

‘세 명의 바보가 모이면 제갈량(諸葛亮) 한 사람보다’는 낫다는 말이 있다. 통치자도 여러 등급이 존재한다. 최하 등급의 통치자는 자신의 재능만으로 나라를 다스리며, 중간 등급의 통치자는 자신의 힘 외에 다른 사람의 힘을 빌린다. 그리고 가장 높은 등급의 통치자는 자신의 지혜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의 지혜를 수렴할 줄 안다. 바보 세 명이 한 명의 제갈량보다 낫다. 즉, 여러 사람의 지혜가 한 사람의 지혜보다는 우월하다는 뜻이다.

사건이 터지면 먼저 여러 사람의 의견을 경청해야 한다. 우선은 민주적인 방식을 택하고, 그 다음에 의견을 집중시킨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듣지 않으면 그들이 각자의 재능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고, 여기에 통치자의 생각과 계획까지 치밀하지 못하면 일을 처리하기 전과, 후가 서로 모순될 수밖에 없다. 이런 지경에 이르면 지혜와 어리석음이 한데 뒤섞여버린다.

통치자가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으지 못하면 일 처리가 지지부진해져 해야 할 일이 제때 처리되지 못한다. 설령 제때 처리된다 하더라도 사실상 타당한 처리를 기대하기는 힘들다.

심지어 개인이나 몇몇 사람들의 영향으로 일이 잘못될 수도 있다. 통치자가 여러 사람의 지혜를 수렴해 그 중 좋은 것을 선택해 따르면 폐단이 생기지 않는다. 또한 통치자는 반대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반대 의견만 나오면 야단법석을 떠는 통치자는 실상 자기 생각을 잣대로 삼는 것이니, 의견을 집중시켜 효과를 높인다는 건 입에 담을 수도 없다.

의견을 집중시켜 효과를 높이는 방법은 반드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의견을 수렴하는 기록을 날마다 남겨, 일이 성사되면 상을 내리고, 일이 실패하면 책임을 묻는다. 이런 조치가 있어야만 고급관료들이 이익을 위해 힘쓰고 다투어 좋은 계책을 올린다.

장수는 병사를 통솔하고 군주는 장수를 통솔하는 것이 원칙이다. 통치자는 자신의 지혜로 신료들의 지혜를 대신하거나 참모들을 수동적이며 지시를 받는 위치에 둬서는 안 된다. 장차관들이 개성과 적극성을 잃게 되면 통치자가 피곤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똑똑한 통치자는 당연히 부하들의 지혜를 충분히 활용한다. 지혜로운 부하들이 사려를 다해 계책을 짜게 하고, 통치자는 그들의 지혜를 바탕으로 무엇을 하고 하지 않을지 판단한다. 이렇게 하면 통치자의 지혜는 무궁무진해진다.

한 사람의 지혜와 재능은 한계가 있다. 통치자 역시 마찬가지다. ‘의견을 집중시켜 효과를 높이는’ 것의 의의도 여기에 있다. 통치자에게 막료는 곧 지혜와 재능의 원천이다. 그들의 지혜와 재능은 아무리 끌어다 써도 고갈되지 않는다. 단지 끌어다 쓸 줄 알고 모르고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훌륭한 신하의 지혜와 재능을 채용해 그 신하가 성과를 거두면 통치자는 저절로 현명하다는 명성을 얻는다. 인재 기용의 적절성 여부는 그 성과가 증명한다. 과실이 있으면 신하는 스스로 모든 책임을 짊어진다. 통치자가 일을 못하게 한 게 아니고 자신의 능력이 모자라 못한 것이므로 통치자를 탓할 수 없다.

공이 있으면 통치자는 명성을 누린다. 반대로 과실이 있어도 통치자의 명성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 신하의 지혜와 재능을 활용하는 데 있어서 통치자의 명성은 전혀 소진되지 않는다. 신하의 재능과 지혜에 대한 통치자의 활용은 하나의 기술이자 학문이다.

현명하지 않은 통치자가 현인의 스승이 되고, 똑똑하지 않은 통치자가 똑똑한 신하를 거느린다. 만약 통치자가 올바르게 신하들을 배치해 각자 고생을 무릅쓰고 전력을 다하게 하면 그는 앉아서 짜릿한 성과를 맛볼 수 있다. 따라서 통치자가 손을 놓고도 나라가 잘 다스려진다는 옛말은 결코 빈 말이 아닌 것이다.

옛사람이 말했다. “새를 잡는 것은 그물의 한 눈이지만, 한 눈뿐인 그물로는 결코 새를 잡지 못한다. 새가 멀리까지 날 수 있는 것은 두 날개의 힘이지만, 깃털의 도움이 없으면 멀리 날지 못한다.” 이 사실로 미루어보면 쓸모가 없어 보이는 것도 실제로는 큰 쓸모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계속)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7520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신상철
IP : 247.111.92.x
[1/3]   tttttttt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10월29일 14시25분      
.
[2/3]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10월29일 15시14분      
.
★ 【특집】 박정희는 영수회담에서 '신민당 총재 김영삼'의 의견을 경청했어야.... 차지철 말에 푹- 빠져~

경호실장 차지철“각하는 국가다 !!”
goo.gl/UQb0Aj

박정희와 김영삼의 청와대 단독회담... 박정희에게 속고, 그 딸 박근혜에게 또 속은 김영삼 !!
- 박정희 “대통령 직선제와 민주화를 내가 하겠습니다. 나에게 시간을 좀 주십시오”
박정희의 그 눈물을 짜면서 김영삼 한데 한 말은 100% 거짓말이었고...
amn.kr/5187

【사진】 김영삼 “박정희 같은 쿠데타 한 놈들...”
amn.kr/3529

(신민당 총재) 김영삼 記者회견(1979. 8. 11)
- “이 암흑적인 정치, 살인정치를 감행하는 이 정권(박정희)은 필연코
머지않아 반드시 쓰러질 것이다.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히 쓰러질 것이다”
news.zum.com/articles/26726575

YS 제명 전날 밤(79. 10. 3), '김영삼.김재규' 전-격 會同 !!
- 김재규, 박정희에게 “김영삼 총재를 제명해서는 절대 안 됩니다. 큰 사태가 벌어집니다”
김재규는 김영삼을 만나 볼 테니 시간을 달라고 했더니, 박정희는 마지못해 승낙
- 김재규 “총재님, ‘제명’은 막아야 됩니다”
- 김영삼 “박정희가 먼저 죽을 거요”
www.koreaweeklyfl.com/news/cms_view_article.php?aid=20765

분별력 상실한 박정희의 폭주, 김영삼 날치기 제명(1979. 10. 4)
- 차지철, “각하 뜻은 어떤 일이 있어도 '김영삼 제명'하라는 겁니다”
- 釜馬민주항쟁 촉발(1979. 10. 16)
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38877

탕~ 탕~ !!(79. 10.26)
t.co/n4KlXMu6Kf

하늘을 찌르던 권세(權勢)도 김재규의 총탄 앞에서는 무너졌다 !!
- 1979년 궁정동의 밤, 시바스리갈 양주 처마시다가 술상머리에서 무참히 쓰러져.........
news.zum.com/articles/37007580
.
[3/3]   푸하하하  IP 211.208.84.x    작성일 2018년10월30일 22시24분      
돌뎅이 모아논다고 금뎅이 되지 않는닭ㅋㅋㅋ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4048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192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9337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3245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8886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