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시가행진 없었지만, 감동은 두 배였던 국군의 날
  번호 81263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628  누리 5 (15,20, 2:1:4)  등록일 2018-10-2 08:54 대문 0

시가행진 없었지만, 감동은 두 배였던 국군의 날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10-02)


어제는 국군의 날이었습니다. 정부는 국군의 날 기념식 때 시가지 퍼레이드는 하지 않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광장에서 축하 공연 등을 했습니다. 그러나 어제 국군의 날 행사는 시작도 전에 조선일보의 강한 비난을 받았습니다.

조선일보는 9월 26일 ‘숨어서 하는 듯한 建軍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시가행진이 없다는 이유로 ‘국군이 70주년 기념 행사조차 대충 치르겠다고 하니 국민은 군의 대북 경계심 자체가 흐트러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주장했습니다.

8월 14일에는 청와대 탁현민 선임행정관이 참여하면서 ‘청와대가 북한이 싫어할 만한 내용은 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는 억지 주장까지도 펼쳤습니다.

조선일보가 시가행진이 없다는 이유로 안보가 흔들린다는 식으로 보도했지만, 어제 국군의 날은 국민들이 감동하기 충분했습니다.


오랜 시간 먼길 오시느라 대단히 수고하셨습니다.

▲성남 비행장에서 열린 국군전사자 봉환식에 참석해 경례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70주년 국군의 날인 10월 1일 오전 9시 30분,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6.25전쟁 국군전사자 유해 봉환식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이번에 봉환된 64위의 유해는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한의 함경남도 장진, 평안남도 개천지역 등에서 북·미 공동으로 발굴된 유해로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 공동감식을 통해 국군전사자로 판명된 유해입니다.

봉환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방장관,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연합사령관 등 군 지휘부와 6ㆍ25참전용사 및 군 관련 종교계지도자 등이 참석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대해 6.25 참전기장을 직접 수여하는 등 최고의 예우를 갖춰 진행됐습니다.

▲국군전사자 유해를 실은 특별수송기가 대한민국 영토에 들어오자 공군 전투기가 호위를 시작했다. ⓒMBC 뉴스 화면 캡처

봉환식과 함께 지난 9월 30일 공군 특별수송기가 유해를 송환할 때 우리나라 전투기가 호위했던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특별수송기가 우리 영공을 진입할 때 호위 비행을 했던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은 수송기를 향해 경례를 했고, “오랜 시간 먼길 오시느라 대단히 수고하셨습니다. 지금부터 대한민국 공군이 안전하게 호위하겠습니다.”라며 극진하게 유해를 호위했습니다.

68년 만에 조국의 품으로 돌아온 국군전사자를 대하는 정부의 모습에 많은 국민이 감동을 받았고, 진정으로 국군의 날이 무엇인지 느끼게 했습니다.


보여주기 행사가 아니라 진정한 국군의 날로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2&v=FFDx4m0qtlA

쿠데타를 통해 반공을 국시로 내건 박정희 정권은 안보를 내세우기 위해 시가행진과 열병식 등을 하면서 국군의 날을 거대하게 치렀습니다.

시가 행진에는 학생 등을 동원하며 태극기를 흔들게 했고, 군인들은 시가행진을 위해 몇 달 동안이나 모여 훈련을 하기도 했습니다.

1970년대부터 여의도 광장에서 열렸던 행사에는 공군 전투기의 공중 분열과 특전사의 공중 강하 등이 선보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투기가 고장으로 한강에 추락했고,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아 특전사 대원이 추락해 순직하는 등의 사건 등도 벌어졌습니다.

국군의 날 시가행진은 국군의 위상을 보여준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안보를 내세우는 정권의 홍보용 행사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이 계속 제기됐었습니다.

▲용산전쟁기념관 광장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 가수 싸이 공연으로 참석했던 국군 장병들이 공연처럼 즐거워했다. ⓒKTV 화면 캡처

어제 있었던 70주년 국군의 날 행사는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유엔군 전사자 참배 행사와 예포 발사,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과 대통령 기념사 등과 함께 축하 공연도 펼쳐졌습니다.

공휴일이 아닌 탓에 많은 국민이 볼 수 없었던 예년과 달리 저녁에 행사가 중계되면서 가족이 함께 국군의 날 행사를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가수 싸이의 공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이 함께 즐기는 모습은 진정한 군인의 날이라는 사실을 느끼기 충분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국군이었거나 국군이거나 국군의 가족입니다’라는 말은 국군을 주인공으로 하는 특별한 경축연이라는 이번 행사의 취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군 사기 꺾은 국군의 날 행사? 중앙일보의 착각이다

중앙일보는 10월 2일 ‘군 사기 꺾은 국군의 날 행사’라는 사설에서 이번 행사가 첨단무기 공개나 열병식 없이 좁은 전쟁기념관에서 개최됐다며 비판했습니다.

중앙일보는 사설에서 국군의 사기가 꺾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물론, 장군이나 초청받았어야 할 예비역 장성들 입장에서는 자신들이 나서지 못했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을 수는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국군의 날 행사가 없다고 일반 국군의 사기까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한국일보는 ‘시가행진 빠졌어도 의미 깊었던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대규모 병력과 장비가 동원된 군사 퍼레이드만이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내부 결의를 다질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군의 자신감은 지속적인 개혁과 평화와 번영에 대한 기대에서 나온다.’고 중앙일보와는 전혀 다르게 행사를 바라봤습니다.

2018년 제70주년 국군의 날 행사는 국군의 존재 이유가 국민의 안녕과 평화였다는 사실을 알려준 동시에 국군의 날 주인공은 장군도 대통령도 아닌 일반 국군이 되어야 함을 일깨워준 의미 깊은 행사였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1263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강진욱
- 아이엠피터
- 이정랑
- 오인동
IP : 142.111.211.x
[1/2]   우리 모두는 국군  IP 173.54.175.x    작성일 2018년10월2일 09시59분      
태어나면서 병역면제자로 판정 받은 대한민국 남자를 제외, -우리 모두는 국군이었거나 국군이거나 국군의 가족입니다’- 라는 말은 (대한남아로 인정받은 병역 면제 독자를 포함한 모든 여군, 삼군-육.해.공(해병,UDU)를 포함한 특수부대 복무자- 장교답지 않은 장교를 제외한, 병역의무에 충실했던,국군을 주인공으로 하는 특별한 경축연이라는 이번 행사의 취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복잡다단하다고 생각되시면 댓글 릴레이라도..못된 말뚝 하사관, 장교, 장성급도 환영합시다.
[2/2]     IP 68.172.242.x    작성일 2018년10월4일 01시39분      

문재인 개씨발 빨갱이새끼야

이 개새끼야



김대중 , 노무현 시절부터 지금까지
햇볕정책이라는 정책으로 북한한테 존나 퍼주고도
북한이 도발해서 자국민+국군들 여럿 죽었는데
저렇게 통일쇼 하면서 길 터주고
DMZ 지뢰제거하고 포병 다 철수하고
대전차 장애물 없애고 해안철책 철거했다가
북한이 하이패스로 들어와서 청와대 점령하면
방법 없이 그냥 항복 아님?
한강 보 다 없애면
북한에서 한강까지 수륙양용차로 물살 타고 내려오는데
30분이면 온다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우리나라 자국민+국군들 여럿 죽인 김정은이랑
웃으면서 식사를 하고 대화를 한다는 자체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감.

국군의 날은 6.25때 북한공산군을 상대로 38선을 돌파한 중요한 날을 기념하는 날인데
국군의 날 행사를 적국 수장 눈치 보느라
밤에 삼류 클럽이나 나이트에서
가수들 불러다가 행사 하는거 마냥 딴따라들 불러다가 행사
하는 건 역사적으로 한국이 문재인이 최초 ㅋ



이 씨발새끼야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58315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3086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8015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24183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0) 신상철 63540
40
75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