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윤석준의 차·밀]써먹지 못할 군비경쟁 뛰어든 中,타협이냐 몰락이냐 갈림길 섰다
  번호 80700  글쓴이 윤석준  조회 712  누리 5 (0,5, 1:0:1)  등록일 2018-9-4 10:47 대문 0

[윤석준의 차·밀]써먹지 못할 군비경쟁 뛰어든 中,타협이냐 몰락이냐 갈림길 섰다
(WWW.SURPRISE.OR.KR / 윤석준 / 2018-09-04)


미국의 ‘완승’ 인가?

최근 미중간 동아시아 해양과 공중 그리고 수중에서의 기싸움이 치열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한 군사전문가의 평가는 미국의 ‘완승’이다. 기준은 미중 간 전장 도메인 장악 능력, 질적 전력 대비와 첨단 군사과학기술 우월성이다.
 
현재 미 해·공군은 동아시아 해양, 공중 그리고 수중에서 우세한 전력을 통해 작전통제(operational control)하고 있으며, 중국 해군은 남중국해 정도에서 인공섬 군사기지화를 통해 거부(denial) 수준의 전장 도메인 장악 능력만을 보이고 있다.
 
또한 미중 간 전력대비는 현격한 질적 차이를 보인다. 예를 들면 미 해군 7함대에 영구배치된 10만 톤의 니미츠급 핵항모와 6만 톤의 랴오닝 또는 Type 001형 항모 간 함재기 운용 수준, 미 공군 F-22 및 F-35A와 중국 공군 J-11과 간 성능 대비, 미 해군 SM-3/6 미사일과 YJ-18 미사일 간 사거리 차이 그리고 미 해군 Aegis 대공 레이더와 중국 해군 Dragon Eye APAR 대공 레이더 간 처리 표적 능력 등이다.

[출처:바이두 백과]

한편 군사전문가들은 이러한 대비가 미중 간 기싸움에서 미국의 완승을 보장하지 않는다고 단언한다. 주된 이유는 중국이 확보하고 있는 ‘파괴적 군사과학기술(destructive military technology)’ 연구개발과 이들의 군사력 적용을 소홀히 한 단순한 정량적 평가이기 때문이었다.
 
최근 미 해군연구소(US Naval Institute)가 발행하는 『프로시딩스(Proceedings)』 8월호에 “인공지능(AI)이 군사력 균형을 변화시킨다”는 주제의 논문이 있다. 중국이 미국을 따라잡기 위해 14억 인구가 생산한 빅데이터(big data) 처리와 이를 알로리즘으로 정리한 인공지능 자료들이 중국군 장비와 무기체계에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면서 향후 중국군이 장비와 무기체계가 어떤 효과를 발휘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는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실제 미중 간 기싸움에서 열세인 중국은 신속히 대응했다. 2015년 시진핑 주석은 중국 인민해방군(PLA)을 주둔군에서 기동군으로 전환시킨 전구사령부 창설하고 로켓사령부와 세계 유일한 사이버 부대인 전략지원사령부를 독립부대로 창설하여 전략적인 선택 폭을 증대시켰다. 하지만 당시 오바마 행정부는 중국으로부터의 이러한 도전에 대응하여 ‘아시아 중시전략’ 및 ‘미 군사력 재균형 전략’으로 대응하면서 중국과의 군사교류협력을 통해 건설적인 파트너로 변환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   

군사전문가들은 미중 간 기싸움 양상이 향후 전쟁(all-out war)으로 나타나기보다 대만과 남중국해 등에서 국지전(local conflict) 또는 우발사태(contingency)로 나타날 것으로 본다. 이는 미국에 도전하는 중국이 어떠한 선택을 하느냐와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방책을 마련하는가에 따라 기싸움의 승패가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을 하였다.

[출처:바이두 백과]

그동안 미국에 도전하는 중국의 선택은 대부분 비대칭적 수단에 방점을 두었다. 특히 중국은 그 동안 다소 과장되었던 ‘항모 킬러’로 알려진 DF-21D, DF-26 미사일과 YJ-12B 대함 순항 미사일에 의한 반접근/지역거부(A2/AD) 전략을 구사하였으나, 이들이 미 해군의 대응책에 의해 무력해지면서 파격적 군사과학기술을 적용한 또 다른 비대칭적 대안을 강구하고 있다.
 
중국 입장에서도 이미 중국 보다 앞서 있는 분야를 따라가기 위해 중복 투자할 필요없이 미국으로부터 모방하거나, 불법복제하여 사용하는 기존의 방책을 유지하면서 미국이 전쟁윤리, 인권보장 및 살상력 등을 고려하여 주저하는 군사과학기술 분야들에 대해 무제한적이고 무한정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군사전문가들은 미국이 열처리 방식, 네트워크, 정보융합, 전장융합, 센서개발 등에 있어서는 중국 보다 앞서 있으나, 고에너지 무기, 로봇, 무인화, 빅데이터 처리, 인공지능의 무기 접목, 우주 공간의 무기화 등의 분야는 중국이 대규모 투자를 하여 일부가 미국 보다 앞서고 있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민군융합관계』와 『Made-in-China 2025』 계획과 연계되어 추진되고 있다.
 
지난 8월 28일자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5월에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인공지능의 군사력 적용을 추진하는 미 국방부 『프로젝트 마벤(Project Maven)』에 반대하는 일부 민간업체들의 반대를 완화시킬 법안 마련 등의 조치를 요청하는 지휘메모를 남겼다고 보도하였다. 이는 민군융합 전략을 추진하는 중국과 비교되는 현상이었다.
 
또한 시진핑 주석이 야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Made-in-China 2025』에 의해 60 종류의 무인기 개발, J-20 스텔스 전투기 실전배치. 불가능할 것이라고 믿었던 바리아크 항모의 랴오닝 항모 개장 및 모방형 Type 001형 항모 진수, 극초음속 비행체(HGV) 시험, 우주 인공위성 요격체계 및 공세적 사이버전 전개 등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었다.
 
2017년 1월 20일 취임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중국군의 도전을 심각한 수준으로 받아들이면서 중국에 대한 다음과 같은 직접적이며 적극적 대응을 선언해 미중 간 기싸움 양상이 더욱 복잡하고 첨예하게 전개되고 있다. 

Type 815 정보수집함 [출처:바이두 백과]

첫째, 중국에 대한 직접적 경고이다. 예를 들면 림팩훈련 초청 취소였다. 2012년부터 2014년 연 2회 참가한 중국 해군의 태도와 시각은 매우 도전적이었다. 초청되지 않은 Type 815형 동따오급 정보수집함을 훈련 근처에 배치하는가 하면, 입항 행사에서 일본 해상자위대만 빼고 함상환영식을 거행하는 등의 호불호(好不好)를 분명히 하였다.

한마디로 중국은 주최국 미국의 눈치를 보지 않았다.

둘째, 2018년도 중국군 보고서 내용에 그 동안 자제하던 분야를 적시하여 족집게 경고를 하였다. 예를 들면 북한에 대한 중국군의 가상 군사작전 시나리오, 대만 국방백서를 인용한 중국과 대만 전력 대비 강조, 중국 공군의 핵공격 임무 수행을 위한 해상으로 타격범위 확장 등의 중국 위협을 기술하였다.
 
셋째, 중국의 미국 첨단 군사과학기술 접근 금지이다. 미국내 국책 연구소와 대학에 중국 인턴 채용을 금지하고 중국제 이동통신 기기의 군내 반입을 불허하여 첨단 군사과학기술 유출을 방지하고 있다.
 
넷째, 중국과 갈등을 갖고 있는 역내 국가들과의 연대이다. 대표적으로 미국, 인도, 호주 및 일본 간의 4자연합(QUAD)으로 이는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에 의해 남태평양과 인도양으로 영향력을 확장하는 것을 견제하는 조치이다. 최근엔 미 국무성이 아세안(ASEAN) 국가들에 대해 해양협력구상(Maritime Cooperation Initiative) 착수금 지원을 제안하며 해외군사판매를 증가시키고 있다.

[출처:셔터스톡]

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기싸움을 유발시킬 중국으로부터 도전의 싹(root)을 미연에 제거하기 위한 강력한 대응조치와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누구의 편에 설 것인가:결정의 순간

군사전문가들은 미중 간 기싸움이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고 본다. 이는 현실적 판단이자 맞는 말이다. 이는 미중 간 기싸움에 감정이 더해지고 있으며, 기싸움 적용 범위가 확장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은 냉전 이후 각종 세계 분쟁에 있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현재의 미군 작전 지휘관들은 거의 모든 종류의 전쟁을 다 경험해 보았으며, 미국 유수 방위산업체들은 이들이 요구하는 교리적, 전술적 소요를 첨단 군사과학기술을 이용하여 거의 100% 만족시켰다. 이는 미국이 미중 간 기싸움에서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을 갖는 주된 이유이다.
 
반면, 중국은 내전 이후 전쟁 실전 경험이 거의 없으며, 차세대 장비와 무기체계 소요 개발에 한수 뒤처져 있고 여전히 미국이 주도하는 작전술과 전술을 따라 가기에 바쁘다. 하지만 그 가운데에서 중국은 미국이 앞서 가면서 미쳐 챙기지 못한 분야들을 거두면서 뒤따라 가며 도전하고 있다. 즉 열정만 앞서 있다는 것이다.
 
중국군은 미중 간 기싸움에서 양적으로 유리하며, 홈게임 이점을 갖고 있으나, 점차 감소하고 있어 고민이 크다. 실제 미국은 중국 해군이 제1/2 도련을 넘어 제3도련까지 진출하기 이전 거리인 200마일 이상의 장거리 대함 미사일과 원거리(stand-off) 스텔스 대공 미사일로 중국 해군의 양적 우세를 무력화시키고 있다. 예를 들면 미 해군 차세대 프리깃함에 탑재할 NSM, Block IV 순항 미사일, AGM-158C 대함 미사일, 원거리 공대지 JASSM 등이다.
 
그러나 이에 대응하는 중국은 여전히 구태의연한 사고와 접근이라서 문제이다. 아직도 Type 055형 구축함을 일시에 2척을 진수할 정도로 항모전투단 구성을 위한 양적 팽창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8월 30일자 『뉴욕타임스(NYT)』지는 이러한 중국 해군력 확장이 동아시아에서 미중 해군력 간 균형을 바꾸기 보다, 오히려 레이더표면율(RCS)만 높아져 대함 미사일의 표적만 될 뿐이며, Type 055 구축함의 경우 총 112개 수직발사관을 갖춘 대형 함정이 1발의 스텔스 대함 미사일 공격에 일거에 사라지는 역효과로 귀결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한다.  

[출처:바이두 백과]

즉 지금 때가 대형화시킬 때가 아니라는 의견이다. 그런데 최근 8월 8일자 영국 『제인국방주간(Jane's Defence Weekly)』은 중국 해군 Type 052D 구축함이 이전 보다 함미 비행갑판이 약 4m 더 확장되고 있으며, 이유는 더 커진 Z-20 대잠전 헬기 탑재라고 보도하였다. 반면, 미 해군은 연안전투함(LCS) 건조에 이어 차세대 프리깃함(FFX) 건조계획을 추진 중이며, 기존의 프리깃함 보다 톤수는 작으며, 주요 제원은 수평선 저너머의 적 함정을 일격에 타격하는 것이다.
 
현재 미국의 미중 간 기싸움에 대한 대응은 중국 보다 한 수 앞서 있다. 지금까지의 동아시아 해양, 공중 그리고 수중을 완전히 통제하는 것에 추가하여 이들 전장 도메인(domain) 간 교차로 혼용하는 교차도메인(Cross-domain) 전투 개념을 개발하고 있다. 예를 들면 미중 간 기싸움 경쟁에서 다소 소외된 미 육군이 미래사령부(Future Command)를 지난 7월 1일에 창설해 교차기능 전투팀(Cross Funcational Team: CFT)를 구성하여 향후 5년 이내에 현실화시킬 수 있는 미 육군의 동아시아 전장 도메인에서의 역할 증진을 위한 새로운 전력을 개발하고 있다. 이미 지난 림팩훈련에서 증명되었다. 예를 들면 림픽훈련 시에 미 육군가 일본 육상자위대는 지상 발사 대함 미사일을 공동으로 시험 발사하여 가상 표적을 침몰시키는 훈련을 실시하였으며, 미 해군은 레이저포를 림팩훈련에서 최초로 시험하였다.

[출처:바이두 백과]

한편 여기에 중국이 군사적으로 파고 들어갈 여지는 매우 적으나, 나름대로 인공지능(AI), 양자 컴퓨터, 무인화 및 자동화 등의 분야에 대해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틈새전략을 구사하고 있으며, 미중 간 기싸움 범위를 동아시아 이외 영역으로 확장시키며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미국이 포기한 레일건을 중국 해군 상륙함에 탑재하여 시험하였으며, 약 150km의 300㎜ 장사정포를 전자기 힘으로 발사하는 전자기 장사정포를 시험하고 있고, 동아시아 해상과 수중에 유무인체를 군집(swarm)으로 합동작전하는 개념을 시험하고 있다.
 
또한 일대일도 전략에 의한 군사기지 구축으로 중국의 영향력을 동아시아로부터 확장시키고 있다. 일부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에 대한 비판이 있으나, 중국은 일대일로 전략에 의해 남중국해에서 인도양 지부티, 스리랑카 함반타토, 파키스탄 가와르, 남태평양 바나우타 등으로 확장하고 있어 동아시아에서의 미중 간 기싸움 적용범위를 확대시키고 있다.
 
이에 군사전문가들은 일대일로 전략은 근대 중국의 최초 대전략으로서 비교적 성공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우선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는 2016년 상설국제중재원 판결에도 불구하고 무리없이 구축되었으며, 이제는 각종 부수 시설들이 들어가고 있어 향후 중국의 해외기지화되어 중국의 미중 간 기싸움에서 주전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 다음으로 중국은 일대일로 전략에 의해 인도양에 위치된 지부티에 원하는 군사기지를 구축하여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지를 조성하고 있다.
 
미국이 이렇게 동아시아에서의 미중 간의 기싸움 적용범위를 확장시키는 중국의 전략에 참으로 난감해 하고 있다. 오죽하면, 미국이 중국과 대만 간 남태평양과 중남미 국가 정통성 이념을 위한 소모적 외교전에 직접 개입하고 있을까? 최근 대만 차이잉원 총통의 미국 로스엔젤레스 중간 경유 방문을 허락하는가 하면, 중국이 팔라완과 베네주엘라에 경제지원과 중구 관광객 방문 금지 압력을 넣어 대만과의 외교관계를 단절시켰다. 
 

[출처:바이두 백과]

현재 미국과 중국은 미중 간 기싸움에서 지역내 국가들을 자기 편으로 이끌기 경쟁을 벌리고 있다. 대표적 사례가 한국의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으로부터의 압박이었으며, 최근 필리핀이 군현대화 계획의 일환으로 러시아 킬로급 잠수함을 도입하려 하자 미국이 반대하고 나선 사례였다. 특히 중국이 일대일로 전략에 의해 아세안 국가와의 육상 고속철 구축과 남태평양과 인도양 인접 국가들에게 수심이 깊은 항구건설에 적극적이고 아세안에 대한 역외 국가를 제외한 군사훈련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오자, 미 국무성이 뒤늦게 아세안에 대한 경제지원을 언급하면서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동아시아 국가에게는 변덕 심한 미 트럼프 대통령과 과거 중화주의 부활을 꿈꾸는 시진핑 주석 간 누구에게 신뢰를 주어야 할지가 지역내 국가의 고민이다. 심지어 호주 안보전문가는 미국 주도의 지역 질서시대는 끝났다고 보면서 지역내 능력있는 국가 간 연대를 통해 중국을 견제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     

이상한 군사 대결 시추에이션

문제는 향후 미중 양국이 어떠한 선택을 하느냐이다. 이는 미국과 중국이 기존 군사력을 어떻게 사용하는가의 교리적 문제와 전술적으로 어떻게 전장에 적용하는가의 공세 또는 방어성의 문제로 귀결될 것이다. 이에 따라 전쟁 시나리오가 달라지며, 시뮬레이션과 컴퓨터 게임에 의한 전쟁연습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는 미중 간 기싸움에서의 중국의 틈새전략과 열정을 무시하면 양국 간 게임 자체가 무의미해진다는 가정으로 귀결된다. 현재 중국이 미중 간 기싸움을 위해 준비하는 다양한 노력들을 형상화할 수는 없지만, 이를 미중 간 기싸움에 있어 군사적 이외의 요인들로서 이를 반영해야 정확한 승패 결과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다음과 같은 전제사항들에 대한 답이 요구될 것이다.

첫째, 중국이 미국을 따라 가다가 일시에 무너질 것인가.

둘째, 중국이 현재와 같이 미국에 비대칭적으로 접근하여 대칭적인 열세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

셋째,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은밀히 또는 공개적으로 입수한 첨단 군사과학기술의 부수기술들을 업그레이드시켜 미국을 추월하는 완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가.

넷째, 중국 경제가 어느 정도 또는 수준까지 감당할 수 있겠는가.

다섯째, 구 소련과 러시아의 대륙지향적 군사사고에 익숙한 현 중국군 지도부가 사고를 바꾸어 해양지향적 전략사고를 할 수 있는가.
 
결국 미 해군연구소 『프로시딩스(Proceedings)』 8월호가 제시하였듯이 중국이 열정이 있고 미국이 주저하는 일부 첨단 군사과학기술에 집중하여 이를 양적으로 우세한 플렛폼, 장비 및 무기체계에 접목시키는 경우 앞에서 우려한 전제사항들이 모두 기우(杞憂)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날 수 있는 상황으로 지금은 미중 간 기싸움에서 미국이 100% 완승을 자신하나, 향후는 80%, 50% 그리고 30%로 점차 감소하여 동아시아에서의 미중 간 기싸움을 이루는 모든 전장 도메인에서 밀릴 수 있다는 게임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출처:바이두 백과]

하지만 일부 군사전문가들은 중국이 예상하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대중국 대응조치에 의해 예상치 못한 더 많은 전력과 무기들을 필요하게 됨으로써 중국이 구소련과 같이 무리한 군비경쟁 구도에서 벗어나지 못해 스스로 항복하는 경우가 나올 수 있다는 정반대 평가를 내놓고 있다. 그러나 평소 중국은 제2차 세계대전시 독일이 아니고 냉전시 구소련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미중 간 기싸움은 승리를 위한 전투는 아니나, 미국과 중국 모두 마치 국가사활을 건 결정적 전쟁으로 간주하는 극한 대결 추세를 보이고 있어, 초기 순수한 군사력 대비 경쟁에서 이제는 감정과 열정이 더해진 ‘꼼수’ 싸움 경쟁으로 변질되고 있다. 참으로 세계사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우려되는 이상한 사례이다.

글=윤석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 
정리=차이나랩

윤석준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이자, 예비역 해군대령이다. 2011년 12월31일 제대 이전까지 수상함 전투장교로 30년 이상 한국해군에 복무했으며, 252 편대장, 해본 정책분석과장, 원산함장, 해군본부 정책처장, 해본 교리발전처장 및 해군대학 해양전략연구부장 등을 역임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0700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임두만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우리문화신문
IP : 237.432.71.x
[1/2]   눈물의 연평도 ♪~  IP 211.207.136.x    작성일 2018년9월4일 12시44분      
.
金大中 정부 ⇒ 北 경비정 1척 침몰, 4척 대파시켜...
-(1999. 6, 15) 제1차 연평海戰때 北 해군 死傷者 130여명
- '북한 어뢰정 1척-경비정 5척'의 탑승자는 대략 200여명
- “침몰한 40톤 어뢰정의 탑승자 16명 전원 사망
- 북한 함정 中 승조원 80명 420톤 경비정, 선체 대파(大破)
- 탑승정원 17명 81톤 경비정 2척 대파
- 승조원 34명 155톤 경비정, 선체가 반쯤 물에 잠길 정도로 대파

※ 한국 해군피해 : 고속정 1척 파손 - 초계함 1척 파손, 부상 7명
- 연평해전 事件의 발단 : 우리 海軍 경비정의 박차기에 北韓 경비정이 수세(守勢)에 몰리자
북한軍들이 씹어먹던 '염장무'를 한국 海軍 함정들을 향해 무차별 던져... 염장무를 수류탄으로
오인한 한국 海軍은 북한軍을 향해 공격 사격, 이에 북한軍이 포사격으로 응대하면서 터진 事件 !!
news.heraldcorp.com/view.php?ud=20141123000043

【동영상】 연평해전(海戰) !!
www.youtube.com/watch?v=XAHwO-FXAro
.
[2/2]   동그랑  IP 119.200.129.x    작성일 2018년9월9일 12시47분      
미/중.. 전쟁은 못한다. 하면 다 죽으니까
장비가 우수한들 전력과 정보가 낫다 한들
그게 뭔 의미 있겠는가.. 내용없는 헛직들이다.

미국/ 북한 ..전쟁 할수 있을까?어렵다. 못한다.
하면 다 죽는데...죽기로 작정한바 아니라면.....
바꿔말해 또라이 아니라면 전쟁 못한다.

전력,장비 비교 평가 해봤자 내용없는 헛수고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4101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198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940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3252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8949
40
60
07-13 13:35
95153
알파잠수기술공사 화재사건에 대하여 (1) 신상철 54
5
5
11-21 14:57
95152
이재명 운명 (2) 거안사위 45
0
0
11-21 13:52
95151
김활란총장 형부는 최고악질🔴총독부 밀정 (1) 의열단 처단 134
15
0
11-21 10:44
95150
‘친문’ 또는 ‘문빠’는 이재명 죽이기를 멈춰야 한... (4) 임두만 1334
5
5
11-21 10:30
95149
☨특종사진: 현장포착 -삭제전 저장요 (1) 악습철폐 133
10
0
11-21 10:27
94651
당신들 모두가 3의 부표의 피해자들입니다. (2) 正추구 55
0
0
11-21 01:12
94649
김인성 교수 ‘2017년 4월, 선동은 끝났다’글에 대한... (1) 시골목사 65
5
0
11-20 22:04
94648
“유럽 정상, 미 관료에 ‘문 대통령 좀 이상한 사람... (1) 이상한 문 48
5
0
11-20 21:22
94647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⑪ (11) 신상철 256
20
5
11-20 15:40
94646
손학규 창녀의 아들 집안 자체가ㅈ빠순이 집안놈 (1) ㅋㅋㅋ 71
0
0
11-20 13:31
94645
손학규 서강대 평생 교육원 전라도출신 (2) 손학규 57
0
0
11-20 13:23
94644
[단독] 검찰, “JTBC, 차량 내부 좌석에서 태블릿PC ... 와다시와좌좀 63
0
0
11-20 10:05
94643
조선일보 기자 ‘강효상 의원, 조선일보 출신이라 말... (1) 아이엠피터 165
5
0
11-20 09:57
94642
조명균 “北비핵화 어렵다” 실토 진실의 길 46
0
0
11-20 09:57
94641
전병헌 이어 송인배… 잇단 도덕성 논란에 말 잃은 靑 적폐정권 40
0
0
11-20 09:51
94640
다 졸고 있네 비몽사몽 51
0
0
11-20 09:45
94639
💖나경원 필요할땐 ‘오빠, 삼촌’ 끝나면 안... (1) ☦ㅎㅎ.... 176
25
5
11-20 09:39
94536
헐~ 대박~~이언주 안철수와의 불륜 (1) 싸가지 205
0
0
11-19 18:51
94535
22개월만에 홍석현 손석희 jtbc 가짜조작 뉴스 정정보... (1) dd 63
0
0
11-19 18:00
94534
차리석 부인 홍매영 지사 포장증을 받은 차영조 선생 (1) 우리문화신문 200
0
0
11-19 15:26
94533
[이정랑의 고전소통] 견가이진(見可而進) (1) 이정랑 240
0
0
11-19 14:35
94532
삼성 컴퓨터 빠른데 쓰다보면 느리다 조립피씨만 못하... 삼성 54
0
0
11-19 13:19
94531
완벽하게 준비된 대텅령. (1) 믄제인 132
5
0
11-19 13:13
94530
문제인 (2) 대텅령 134
5
0
11-19 13:10
94529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⑩ (7) 신상철 393
20
5
11-19 10:10
94528
🔴올수능에 서프 ‘환장한 패거리’ 나옴€... (2) 족집게 170
35
15
11-19 10:05
94527
‘진실공방’ 원희룡과 박원순, 누가 거짓말을 했나? (1) 아이엠피터 149
5
0
11-19 09:24
93737
살인멸구殺人滅口와 조현천의 운명 (3) 권종상 131
5
10
11-18 14:03
93735
3의부표에 대한 문제 제기 (2) 正추구 77
0
0
11-18 10:23
93259
아무리 북빨과 남빨이 발버둥처도 북한주민들은 한국... (1) 손병호 131
10
0
11-17 11:32
93258
이재명 마누라 바른말 할때도 있노 혜경김씨 101
20
0
11-17 11:28
93257
🔴남재준 징역3.6년 무것따~~🔴 (3) 🔴... 189
30
20
11-17 08:57
93254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2) 거안사위 187
0
0
11-17 08:17
93249
다시, 문제는 일본이다 (6) 권종상 334
5
15
11-17 04:03
92948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⑨ (4) 신상철 579
5
5
11-16 12:43
92947
💓여제자와 키스내기 화투💓 (2) 💖 227
35
20
11-16 11:07
92945
취업의 패러다임, 정치의 변혁 (2) 권종상 287
5
15
11-16 09:14
92944
외국 기자눈에도 한심해 보인 문제인 웃기네 81
10
0
11-16 09:05
92600
성공한 대통령의 첫째 조건 (2) 거안사위 155
0
0
11-15 15:34
92599
신동준의 대통령의 승부수 중 (2) 거안사위 79
0
0
11-15 14:56
92598
십고초려 후 사전전팽 (2) 권총찬 341
5
10
11-15 14:18
92597
‘분식회계·삼성바이오’ 대신 공포 마케팅만 하는 ... (2) 아이엠피터 234
5
15
11-15 14:11
92596
💖윤석렬 정경두에 감동 먹은 이유??💖 (2) 💖 208
30
25
11-15 11:01
92595
북한, 단거리미사일 핵탑재 진행중. (1) 밑에또라이 105
10
0
11-15 10:17
92594
[발언대] 이젠 북미 이산가족 상봉이다 (2) 최광철 196
0
20
11-15 09:35
92593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⑧ (6) 신상철 547
10
5
11-15 09:19
92592
숙명여고 수사를 빨리 접는 이유 숙명여고 104
5
0
11-15 07:30
92347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⑦ (5) 신상철 558
15
5
11-14 10:16
92346
10년간 230억 들인 감귤 5만t···北 특권층에 빼돌... (3) 귤재인 102
10
0
11-14 07:48
92345
🔴복상11월호: “한국교회 강간문화”🔴... (2) 🔴 234
35
35
11-14 00:07
92344
세계가 생각하는 짱깨국 수준 짱깨몽 104
0
0
11-13 22:46
92343
전라더 광주에서 수십억 코인 투자 사기 일당 검거 절라도 86
0
0
11-13 22:42
92342
뻔뻔한 문재인 권총쥔 112
25
0
11-13 22:35
92341
쌍둥이 퇴학처분은 절대 불가하다 코너로 몰지마라 (1) 마正設짱 87
0
0
11-13 17:46
92340
북한에 귤만 보냈지 꼬럼 감자도 보냈것냐? (1) 마正設짱 92
0
0
11-13 17:39
92339
[이정랑의 고전소통] 부전이굴인(不戰而屈人) (1) 이정랑 364
0
0
11-13 14:45
92338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⑥ (2) 신상철 576
10
5
11-13 14:02
92337
전교조 교사아빠·쌍둥이 기소의견 송치 적폐 전교조 93
5
0
11-13 09:14
92336
문재인 "권양숙 여사, 박연차 돈 13억원 받아" (2) 뇌물의 추억 128
5
0
11-13 09:05
92334
☎말죽거리 朴서방님께☎ (2) 댓글답변 249
40
45
11-13 02:16
92333
✔JTBC 손석희 안나경 분투~✔ (3) 대박~~~~~~ 334
40
45
11-13 01:09
92332
국민 3000여 명, “문재인 여적죄로 처벌하라” 1차 ... (3) 문죄인 132
10
0
11-12 22:32
92331
“백두칭송위원회는 이적단체” 경찰 수사 착수 백두개돼지 113
5
0
11-12 22:25
92330
문재인이 북한에 귤만 보냈을까? (1) 문재앙 123
5
0
11-12 22:17
92329
준표와 상자의 추억 (2) 권총찬 364
10
20
11-12 20:52
92328
쑥대부속 고딩핵교가 쑥대밭 제대로 됬네 (2) 마正設짱 111
0
0
11-12 20:45
92327
나는 차기 지도자로 유시민님이시면 참으로 좋겠다 (1) 마正設짱 103
0
0
11-12 18:20
92326
숙명여고 쌍둥이 퇴학아닌 자퇴결정이 타당하다 (1) 마正設짱 96
0
10
11-12 17:07
92260
[칼럼] ‘이낙연’ 과 ‘정운현’ (2) 이기명 360
10
10
11-12 13:57
92259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⑤ (3) 신상철 581
10
5
11-12 12:15
92256
북한에 제주산 감귤을 보낸 것은 ‘조공’이다? (3) 아이엠피터 336
5
30
11-12 09:23
92254
유튜브 강연 장은성 118
0
0
11-12 06:01
90975
문재인의 낙하산 인사 클라스 (3) 닉하산인사 172
5
0
11-10 23:09
90974
문재앙이 서울 이북과 한강 하구를 무장 해제하고 있... (1) Scott Lee 125
0
0
11-10 23:05
90973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④ (6) 신상철 612
15
10
11-10 07:54
90901
전쟁 준비하는 북한 . (2) 역적 문제인 265
10
0
11-09 22:24
90900
제3의 부표밑 정체는 (7) 正추구 247
0
5
11-09 12:23
90899
숙명여고 학부모 “시험지 유출이 전부일까… 채용비... (1) 노컷뉴스 376
5
0
11-09 11:42
90898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③ (4) 신상철 630
20
10
11-09 09:41
90897
✔CBS: 목사가 교인200명중 26명 성폭행✔... (2) 父子목사 325
40
40
11-09 09:00
90686
적폐들의 행진 (3) 권총찬 480
5
15
11-08 19:56
90685
천안함 사건과 재판장 (9) 正추구 296
0
10
11-08 18:50
90566
문재인을 한심하다는 듯이 바라보는 이국종 교수 (1) 이국종 236
5
0
11-08 13:21
90565
{-_-} (1) 보톡스부작용 162
10
0
11-08 11:21
90564
기무사 문건 드뎌 끝났네요!!!!!!!!!!!!!! (4) 세월호규명 207
0
0
11-08 09:32
90563
아들이면 아들이지 꼭 입양 아들이라고 제목에 써야 ... (3) 아이엠피터 447
5
10
11-08 09:14
89691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알고 보니 ‘전교조’ 소속 ... (2) 좌좀특징 203
30
0
11-07 12:24
89690
🔴6.25때 기독교목사들 인민군환영대회㈞... (2) 심층취재~~~~ 317
40
40
11-07 09:43
89689
美國, 중간선거 막 올라…‘샤이 트럼프’가 승패 가... (2) 임두만 454
0
0
11-07 09:04
89688
문재인은 시대정신이야 (1) 거안사위 247
0
0
11-07 06:00
89687
국민들도 이제 문제인 병신취급 (4) 문재앙 259
15
0
11-06 22:24
89686
문제인 병신새끼야 (7) 나라개판 258
15
0
11-06 22:19
89684
易. 文化(문화) 宇宙 哲學.科學.半萬年前 보구자 지구... (1) 보구자와 237
0
0
11-06 13:49
89683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② (5) 신상철 712
15
5
11-06 09:20
89682
임종석 그분은 누구인가 (4) 거안사위 286
0
0
11-06 06:23
89681
이건 예술이다 (3) 예술이야 243
5
0
11-06 01:45
89680
리선권 ' 김정은 위원장은 발기부전이다 ' (2) 리선권 238
5
5
11-06 01:39
89679
🔻빤스목사 문재인 퇴진 집회🔻 (3) 여집사 일동 319
35
35
11-06 01:32
89678
시진핑의 항복선언에 똥줄 타는 문재인과 종북집단 (1) 짱께몽 246
10
0
11-05 22:21
89677
장하성 병신새끼 (1) 무능한문제인 198
5
0
11-05 22:18
89676
[이정랑의 고전소통] 안불망위(安不忘危) (1) 이정랑 531
0
0
11-05 13:24
89675
좌좀 특징 (1) 좌좀본색 197
15
0
11-05 11:44
89674
❌7명 그룹섹스 목사 vs JTBC 경찰1개중대 배치... (2) 그 이유는?? 339
40
40
11-05 10:53
89673
💖문재인 신뢰도가 종교단체 7배 눌러!㈏... (2) 짠~~~~~~~~~~ 306
35
35
11-05 10:17
89672
김무성은 이런 사내라고 생각한다 (2) 거안사위 209
0
0
11-05 10:10
89671
이재명에 대한 언론의 난도질, 보이지 않는 손의 작용... (6) 임두만 729
5
10
11-05 09:22
89239
세월호가 국정원 배인 이유 (1) 박형국 257
0
5
11-04 14:21
89235
호남 광주에서 들은 5.18 왜곡을 꺾는 발언 반공메카시즘 198
0
0
11-04 13:00
89234
나의 시국관 거안사위 193
0
0
11-04 09:37
89233
[윤석준의 차·밀]공중전력 없이 인력만 4배 늘린 中... 윤석준 422
0
0
11-04 09:27
12345678910 ..86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