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조선일보 기자가 왜곡한 文 대통령 락커룸의 진실
  번호 78259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1066  누리 10 (10,20, 2:0:4)  등록일 2018-6-27 09:33 대문 1

조선일보 기자가 왜곡한 文 대통령 락커룸의 진실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06-27)


6월 26일 <조선일보>는 ‘손흥민이 어디 갔어?” 文대통령 선수단 라커룸 격려방문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습니다. 기사는 지난 24일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전이 끝난 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한국 축구 대표팀 라커룸을 격려 방문한 당시 모습을 다뤘습니다.

기사를 쓴 조선일보 고성민, 이다비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대표팀 락커룸 방문이 쇼로 보였나 봅니다. 물론 기자가 대놓고 말하지는 않았습니다. ‘온라인 공간에서 ‘패배로 침울해하는 선수단 라커룸을 찾아가는 것이 온당한가’라며 네티즌 반응을 내세웠습니다. 그러나 이외에도 부정적인 의견을 기사에 많이 담았습니다.

조선일보의 기사를 보면 같은 영상을 보고도 이런 해석이 가능하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이엠피터와 차이가 났습니다. 계열사인 <TV조선>의 풀영상보면서 조선일보 기자와 다른 해석을 해봤습니다.


손흥민은 왜 울었을까?

▲손흥민 선수는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할 때만 해도 울지 않았다. 손 선수는 문 대통령이 안아주자, 그때부터 울기 시작했다. ⓒTV조선 화면 캡처

조선일보는 ‘손흥민 선수가 상의를 벗은 채 라커룸 구석에서 울고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대체 손흥민 선수는 언제부터 울었을까요?

TV조선의 영상을 보면 손흥민 선수는 뒤늦게 라커룸에 들어왔습니다. 손 선수는 선수들과 악수를 하던 문재인 대통령과 마지막에 악수를 합니다. 당시만 해도 손흥민 선수는 울고 있지 않았습니다.

손 선수가 울기 시작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안아주고 난 뒤부터 입니다. 이 장면을 몇 번이나 돌려봐도 제 눈에는 흔히 말하는 슬픔을 참다가 울컥해서 울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손흥민 선수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자책하고 책망하고 있을 때 곁으로 와서 위로해준 사람처럼 보입니다.


쇼통? 지긋이 선수들을 바라봤던 문재인 대통령

▲악수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선수들을 바라봤다. 그의 표정에는 안타까움이 역력했다. ⓒTV조선 화면 캡처

조선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락커룸 방문을 쇼통이라며 비하합니다. 그런데 영상을 제대로 보면 선수들과 악수를 한 문재인 대통령은 입구쪽에서 선수들을 지긋이 바라봅니다.

아무말도 없이 선수들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표정 속에는 안타까움이 묻어났습니다. 우윤근 주러시아 한국대사가 “짧게 한마디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문 대통령은 선뜻 말을 하지 못합니다.

“여러분 아쉬울 텐데… 그러나 최선을 다했습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듣노라면 쇼를 위해 락커룸을 찾았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러시아 땅에서 만난 우리 선수들을 어떻게든 위로해주고 싶은 모습만 보였습니다.


손흥민 어디 갔어? 그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무슨 말을 했나

조선일보는 ‘손흥민 어디 갔어?’라는 말을 울고 있는 선수를 억지로 데려다가 기념 촬영을 한 것처럼 보도했습니다. 그렇다면 그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무슨 말을 했을까요?

“여러분 아쉬울 텐데… 그러나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랬으면 된 거죠. 충분히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하지 않는 그런 모습 보여주었고요. 또 아마 이번 대회에서 가장 훌륭한 골 보여줬잖아요. 자, 이제 승패 하고 상관없이 또 한 경기 더 남았고.. 세계랭킹 1위 팀 아닙니까? 끝까지 최선 다해주세요. 국민들 다들 아쉬울 텐데 그래도 여러분 최선 다했다고 아주 자랑스러워할 겁니다. 다들 파이팅입니다. 다들 파이팅 한 번 하세요. 파이팅 !! 기성용 선수. 어이 ! 파이팅”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선수들을 향해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면서 우리 국민들도 자랑스러워할 거라고 말하고 파이팅을 외쳤습니다. 자책감과 패배감으로 축 처져있는 선수를 격려하려는 의도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패배감에 젖어 있는 선수들을 향해 파이팅 하자고 했고, 제일 먼저 주장 기성용 선수와 파이팅을 외쳤다. ⓒTV조선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를 불러 파이팅하기 전에 먼저 주장 기성용 선수를 불렀습니다. 영상을 보면 ‘손흥민이 어디 갔어?’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들립니다. 울고 있는 선수를 강제로 부른 것이 아니라 가장 파이팅이 필요했던 손흥민 선수를 불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기자는 기사에서 ‘김정숙 여사가 선수단 라커룸에 동행한 것을 두고 ‘성적 감수성’이 부족하다’라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자가 스포츠 기자였다면 라커룸에서 선수들이 속옷 차림이나 상의를 탈의하고 사진을 찍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겁니다.

분명 라커룸은 선수들만의 공간이지만, 경기 직후 개방돼 리포터의 취재 등이 일부 허용됩니다. 물론 선수들도 대부분 이해하거나 취재 등에 협조합니다. 스포츠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허용될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조선일보>의 기사는 논란을 취재한 것이 아니라 논란을 만든 기사입니다. 기사 속 네티즌 의견도 혹시나 기자의 생각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8259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권종상
- 임두만
- 아이엠피터
- 정운현
IP : 142.111.211.x
[1/4]     IP 174.225.128.x    작성일 2018년6월27일 10시40분      
어떻게든 쉴드칠려고 왜곡은 니들이 하는구나

본질은 패배한 선수들 기분 생각안하고

남자 락커에 지 돼지마누라랑 억지로 선수들 불러다

파이팅시키고 사진찍어 선전용으로 이용한걸 욕하는건데 ㅉㅉ
[2/4]   개떡같은 소리  IP 61.99.236.x    작성일 2018년6월27일 12시32분      
하고 자빠진 놈들 많네.
만일 대통령이 들러보지도 않았다면 러시아까지 가서 패한 선수들 찾아보지도 않았다고 물어뜯을 놈들이
격려차 라커룸을 찾은 대통령을 또 헐뜯고 게거품을 무는구나.
좃선찌라시인쇄소 종업원들이 인쇄소에서 상 받았다며?
[3/4]   3  IP 222.235.177.x    작성일 2018년6월28일 10시11분      

여기 光州는 조선보다 경향을 더 많이 구독 한다고 배달하시는 분이 그러드라
[4/4]     IP 118.43.203.x    작성일 2018년6월28일 15시05분      
자세히 관찰하면 보인다.
조선일보 그리고 티브이 조선의 의도적이고 교묘한 장난질은
시골 장터 사이비 약장수의 부추김처럼 선동하는 듯 몰고 가는
이제는 그 간교함을 대부분의 국민들도 눈치채고 있는 듯.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8530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551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2485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588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2206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