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블룸버그’ 트럼프, 김정은 방중 후에도 대북 압박 촉구
  번호 70006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581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3-30 12:47 대문 0

‘블룸버그’ 트럼프, 김정은 방중 후에도 대북 압박 촉구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8-03-30)


– 트윗 통해 북한 핵포기 낙관 동시에 최대한 제재 압박 입장 고수
– 신화통신 ‘김위원장 5월 북미회담에 핵프로그램 논의 의향 있다’ 밝혀
– 북미회담 앞선 시-김 회담, 중국 배제 위험에 대비 자국 역할 공고히

블룸버그가 시진핑-김정은 회담에 대한 신화통신의 발표 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김정은이 핵무기를 포기할 수도 있다는 낙관과 함께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은 지속되어야 한다고 밝혔음을 보도했다.

또, 중국 측은 보도에서 트럼프와 핵무기를 논의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첫 공개적인 발언을 포함시켰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남한과 미국이 우리의 선의의 노력에 응답하여 평화적이고 안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며, 평화 실현을 위한 진취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는 발언을 실었다.

기사는, 지금까지 중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압박 전략을 취해 옴으로써 북한과의 관계가 소원했으나 이번 만남을 통해 양국의 동맹과 결속을 서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전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특히 이번 북-중 회담은 중국과 미국이 무역전쟁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트럼프가 대만 협력 강화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서로 긴장관계에 돌입한 시점에서 북미회담 보다 앞서 열림으로써 중국은 모든 관계에서 자국의 역할을 공고히 하고 소외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김정은의 이번 중국방문은 2011년 집권 이후 첫 해외순방이며, 그는 시진핑 주석에게 편안한 시간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초대했고 그 초대는 흔쾌히 받아들여졌다고 전한다. 한편, 김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한국의 문재인대통령과 정상회담을한다. (글, 박수희)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bloom.bg/2IbLeAW

Trump Urges Pressure Against North Korea After Kim’s China Trip
트럼프, 김정은 중국 방문 후 대북 압박 촉구

By Andy Sharp

2018년 3월 28일 오전 8:39 GMT+9 Updated on 2018년 3월 28일 오후 8:17 GMT+9

• President said on Twitter he looks forward to meeting Kim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기대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 China says North Korea willing to discuss nukes with U.S.


중국은 북한이 미국과 핵에 대해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말한다

Bloomberg’s Stephen Engle reports on Kim Jong Un’s meeting with Xi Jinping on a surprise visit to Beijing.
블룸버그의 스티븐 엥글은 베이징을 깜짝 방문한 김정은이 시진핑과 가진 회담을 보도한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called for continued pressure against Kim Jong Un, after China said the North Korean leader expressed an openness to disarmament talks during a surprise visit to Beijing.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베이징을 깜짝 방문한 동안 군축 회담의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는 중국의 발표 이후 김정은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촉구했다.

Trump struck an optimistic tone after the unexpected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aying in a pair of early morning tweets Wednesday that Kim might “do what is right for his people and for humanity” and give up his nuclear weapons. “In the meantime, and unfortunately, maximum sanctions and pressure must be maintained at all cost!” Trump said.

트럼프 대통령은 수요일 새벽 두 개의 트윗에서, 중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예상치 못했던 정상회담 후 김정은이 “북한 인민들과 인류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할 수”도 있으며 핵무기를 포기할 수도 있다고 낙관적인 어조로 말했다. 트럼프는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은 반드시 계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Xi Jinping and his wife, Peng Liyuan, with Kim Jong Un and his wife, Ri Sol Ju, in Beijing. Photographer: Ju Peng/Xinhua
시진핑 주석, 부인 펑리유안, 그리고 김정은과 부인 리설주

Trump’s tweets followed Chinese and North Korean statements confirming Kim’s secretive four-day swing through China, his first foreign trip since taking power in 2011.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id Kim expressed an openness to discussing his weapons program during a planned May summit with Trump, while North Korean reports made no mention of denuclearization.

트럼프의 트윗은 김정은 위원장이 2011년 집권한 후 첫 해외 순방으로 중국을 나흘 간 극비 방문했다고 발표한 중국과 북한의 성명 이후에 나왔다. 중국 관보인 신화통신사는 김 위원장이 5월에 계획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기간 동안 핵무기 프로그램을 논의할 의향이 있음을 말했다고 밝혔으며, 북한의 보도는 비핵화를 언급하지 않았다.

“North Korea sees an opportunity with these summits to message to the world that it’s not isolated and that it has diplomatic options,” Mintaro Oba, a former U.S. State Department official who worked on North Korean issues, said by email. “The Kim-Xi summit is the latest step in that game.”

전 미국무부 민타로 오바 북한 문제 담당관은 이메일로 “북한은 이러한 정상회담을 북한이 고립된 국가가 아니며 외교적 옵션을 가지고 있음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한 기회로 보고 있다”며 “김정은 대 시진핑 정상회담은 그러한 움직임의 가장 최근 모습”이라고 전했다.

Kim’s clandestine visit — Chinese officials refused for two days to confirm reports of his motorcade and train movements — shakes up the diplomatic landscape ahead of the potential Trump meeting. Chinese media reports included Kim’s first public remarks indicating he would discuss his nuclear arsenal with Trump, who has upended decades of U.S. policy by agreeing to meet the North Korean leader without a clear disarmament plan.

김 위원장의 은밀한 방문-중국 당국자들은 이틀 동안 김 위원장의 차량 대열과 열차 움직임에 대한 확인을 해주기를 거부했다-은 잠정적인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외교 지형을 뒤흔들어 놓았다. 중국의 언론 보도는 트럼프와 핵무기를 논의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첫 공개적인 발언을 포함시켰다. 트럼프는 분명한 군축 계획 없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기로 합의함으로써 수십 년 동안 지속된 미국의 정책을 뒤집었다.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an be resolved, i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spond to our efforts with goodwill, create an atmosphere of peace and stability while taking progressive and synchronous measures for the realization of peace,” Kim said, according to Xinhua.

나흘에 걸친 방문 기간 중 김정은 위원장이 “남한과 미국이 우리의 선의의 노력에 응답하여 평화적이고 안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며, 평화 실현을 위한 진취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A motorcade believed to be carrying a high-ranking North Korean official enters Beijing train station on March 27. Photographer: Kyodo News via Getty Images
3월 27일 베이징 기차역에 고위급 북한 당국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The confirmation of Kim’s talks in Beijing helped reduce demand for haven assets, weakening the yen. The news had little impact on Asian equity markets, which fell after a selloff in technology shares spooked investors. Bloomberg News first reported Kim’s arrival in the Chinese capital.

베이징에서 열린 김 위원장의 회담이 확인되며 은닉 자산에 대한 수요가 줄고 엔화가 약화되었다. 그 소식은 아시아 자산 주식시장에 영향을 거의 미치지 못했으며, 주식시장은 기술주들의 매도가 투자자들을 긴장하게 한 후 떨어졌다. 블룸버그 뉴스는 김 위원장의 중국 수도 베이징 도착을 처음 보도했다.

Kim also shored up his alliance with China, which has been strained since he came to power and executed his uncle, who was a key communications channel with Beijing. His missile and nuclear tests have exasperated China, which has supported Trump’s “maximum pressure” campaign against Kim’s weapons program.

또한 김 위원장은 집권 후 중국과의 주요 대화 채널이었던 삼촌을 처형하며 소원해졌던 중국과의 동맹 관계를 강화했다. 김정은의 미사일과 핵 실험은 중국을 성나게 하여, 중국은 그의 무기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 전략을 지지해왔다.

This photo provided by KCNA in May 2010 shows Kim Jong Il waving from a train window during his visit to China. Photographer: KCNA via EPA
조선중앙통신이 2010년 5월 제공한 이 사진은 중국 방문 기간 열차 창문에서 손을 흔드는 김정일 위원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While Beijing remains a key ally of Pyongyang and an economic lifeline for the isolated regime, the two sides had drifted apart as China provided key votes for international sanctions. Their leaders hadn’t met since Kim’s ailing father visited in 2011.

중국이 북한의 중요 동맹국이자 그 고립된 정권의 경제적 생명선이긴 하지만, 국제사회의 제재에 중국이 중요한 찬성표를 던지며 양측의 관계는 소원해졌다. 양국 지도자들은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의 병든 아버지가 방문한 이후로 만난 적이 없었다.

Trump’s summit decision risked sidelining China from the discussion, and may have acted as an impetus for Kim-Xi meeting.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정은 그 논의에서 중국을 제외시킬 위험성을 안고 있었고, 이것이 김-시 회담을 위한 자극제로써 작용했을 수 있다.

Xi pledged support for “Comrade Chairman” Kim and North Korea’s “peaceful development.” He describ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ir predecessors as “the precious wealth of both sides” that must be sustained.

시진핑 주석은 “동지 위원장” 김정은과 북한의 “평화적인 발전”을 지지한다고 공언했다. 시 주석은 전임 지도자들의 관계를 “양국의 귀중한 재산”이라고 묘사하며 이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표명했다.

Kim Jong Un: Nuke-Wielding Madman or Astute Dictator?

김정은: 핵무기를 휘두르는 미치광이인가 빈틈없는 독재자인가?

“This is a strategic choice and the only right choice both sides have made based on history and reality, the international and regional structure and the general situation of China-DPRK ties,” Xi said, referring to North Korea’s formal name. “This should not and will not change because of any single event at a particular time.”

시 주석은 “이는 양국 모두 역사와 현실, 국제적이고 지역적인 구조 및 중국과 북한(북한의 공식적인 국가명인 DPRK로 부름) 동맹의 일반적 상황에 근간을 두고 이루어진 전략적이고 선택이고 유일하게 올바른 선택”이라고 말하며 “이는 어느 특정 시기에 벌어지는 단순한 한 사건 때문에 변하지도, 그리고 변해서도 안 된다”라고 밝혔다.

Kim invited Xi to visit North Korea “at a convenient time” and the invitation was accepted “with pleasure,”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편안한 시간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시진핑 주석을 초대했으며 그 초대는 “흔쾌히” 받아들여졌다고 전했다.

The Beijing meeting comes amid a diplomatic flurry in Asia that has seen officials shuttling around various countries: Besides the potential summit with Trump, Kim’s due to have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in April.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indicated that he would like to have a summit.

이번 베이징 회담은 관계 당국자들이 주변의 많은 국가들을 오고 가는 외교적 파동이 아시아에 일고 있는 가운데 열렸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잠정적 정상회담 외에도 김 위원장은 4월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정상 회담을 갖고 싶다고 의사를 밝힌 상태이다.

Abe, who’s expected to see Trump in the U.S. next month, told parliament in Tokyo Wednesday that it was important to maintain sanctions on the regime while pursuing substantive talks. Moon spokesman Yoon Young-chan said Kim’s meeting with Xi bodes well for the South Korean and U.S. summits.

다음 달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로 되어 있는 아베 총리는 수요일 도쿄 의회에서 실질적인 대화를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북한 정권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윤영찬 대변인은 시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은 한국과 미국 정상회담에 아주 좋은 전조라고 말했다.

A motorcade believed to be carrying a high-ranking North Korean official enters Beijing train station on March 27. Photographer: Kyodo News via Getty Images
3월 27일 베이징 기차역에 고위급 북한 당국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Xi’s move to preempt Trump by seeing Kim comes at a time of strain in China-U.S. ties. Xi has found himself preparing for a trade war with Trump, even after supporting United Nations sanctions to crimp the flow of energy and cash to Kim.

김정은 위원장을 만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에게 선수를 친 시진핑 주석의 움직임은 중국과 미국의 협력 관계가 악화된 시점에서 나온 것이다. 시 주석은 김정은 정권에 에너지와 현금의 유입을 옥죄는 유엔 제재를 지지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전쟁을 준비하고 있다.

Trump has also indicated a greater willingness to challenge Chinese territorial claims in the South China Sea and upgrade ties with Taiwan, a democratically-ruled island that Beijing considers a province.

트럼프 역시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영토 주장에 도전하며, 중국이 지방의 한 현으로 생각하고 있는 민주 체제의 섬인 대만과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더 큰 의지를 표명했다.

Dennis Wilder, a senior director for Asia at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during the George W. Bush administration, said that China wanted to firm up its role in any nuclear negotiations.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 담당 수석인 데니스 윌더는 중국이 모든 핵 협상에서 자국의 역할을 곤고히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They’ve been kept out of this early period of this process,” Wilder said. “It was more a reminder to Kim, and a reminder to Washington, that you’d better keep us in the loop.”

“그들은 이 과정의 초기 시점에 배제되어 있었다”라고 윌더는 말했다. “이는 우리를
 포함시키는 편이 좋다라고 미국과 김 위원장에게 상기시키는 것이었다.”

— With assistance by Shinhye Kang, Isabel Reynolds, Kanga Kong, Alex Wayne, Peter Martin, and Min Jeong Lee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0006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정운현
- 이정랑
- 임두만
- 권종상
IP : 172.36.27.x
[1/1]   홍존표  IP 211.207.121.x    작성일 2018년3월30일 21시13분      
.
@ 서로 다투지 말고, 우리 南北 함께 잘 ~ 살자 !!

대북특사 적임자는 '돼지흥분제' 주창자(主唱者) 홍준표 !!
- 홍준표, 김정은에게 '돼지흥분제' 효능을 설파(說破)하라 !!
www.vop.co.kr/A00001150374.html
.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8504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548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2448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585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2174
40
60
07-13 13:35
80882
나아 제대로 팔아먹고 온 문제인 사형감 9
0
0
09-19 14:14
80881
김정은이 서울을 답방한다면(픽션)? (1) 꺾은 붓 43
0
10
09-19 11:50
80880
평양 뉴스 보고 친구들 단톡방에서 나온 실시간 불만 (1) 아이엠피터 137
5
5
09-19 10:38
80879
강용석)) 남북정상회담을 덮으려고 퓨마 풀어놓고... (1) 웃기네 58
10
0
09-19 05:05
80878
♥️우리의 영웅 문징가♥️ ♥️감... 28
10
0
09-19 05:00
80877
"靑-장관들, 업무추진비로 단란주점 갔다" 착한적폐 30
0
0
09-19 04:55
80876
♥️함세웅신부 감동 인터뷰♥️ (1) 감동~~~~ 145
35
10
09-19 00:15
80875
두 영부인게게 간절히, 아니 뜨거운 눈물로 호소합니... (1) 꺽은 붓 44
0
20
09-18 22:16
80874
문재인+김정은을 표현해 봤다 예술이야 38
10
0
09-18 21:34
80873
퓨마한테도 밀리는 문재앙 ㅋㅋ 쇼가 안먹혀 37
10
0
09-18 21:29
80872
‘들러리’의 추억 (1) 정운현 150
0
5
09-18 21:24
80871
남북정상회담 존나 웃기네 ㅋㅋㅋ 쇼가 먼저다 44
10
0
09-18 21:21
80870
전라도 아기 절라베이비 27
10
0
09-18 21:17
80869
요즘 후셀의 현상학을 공부중 거안사위 26
0
0
09-18 16:44
80868
[이정랑의 고전소통] 상불유시(賞不逾時) (1) 이정랑 144
0
0
09-18 14:27
80867
아파트 광풍과 정권… ④ 국토부의 공급만능론이 틀렸... (2) 임두만 94
5
0
09-18 12:25
80866
장군 공관장 하면서 사모님 그곳 맘에 안들고 하면 졸... (1) 공관장의 고... 46
0
0
09-18 11:09
80865
장군 공관장 하면서 사모님 그곳 맘에 안들고 하면 졸... (1) 공관장의 고... 44
0
0
09-18 11:08
80864
김일성 김정은은 소아성애자 (1) 통일전선 46
5
0
09-18 10:11
80860
빨갱이 문재인 드디어 평양 입성 (2) 빨갱이 69
5
0
09-18 09:37
80859
한반도 평화가 곧 세계 평화의 길이다 (2) 권종상 146
5
25
09-18 08:55
80858
오늘 평양 땅에 발을 딛는 이들이여! (2) 꺾은 붓 64
0
20
09-18 07:59
80857
MB 디졌어! 댓글지시🔴육성파일 공개🔴 (1) 댓통기록관 175
50
30
09-18 05:36
80856
한국전 당시 북한군의 전라도인 학살 및 전라도의 친... (1) 역사의 진실 68
0
0
09-18 04:32
80855
전라도에 유난히 친일파가 많았던 이유가 뭔가요? 그것이알고싶... 42
10
0
09-18 04:25
80854
사람사는 세상 (1) 사람사는 세... 35
0
0
09-18 03:46
80853
노동자를 위한 사회주의 국가 중국 사회주의천국 41
0
0
09-18 01:33
80852
💔클린턴과 힐러리 등친 미주교포들💘 (2) 개색끼들! 187
45
40
09-18 01:09
80851
❎막장으로 가는 한나라당🚫 (1) ☦ㅎㅎ.... 170
50
40
09-18 00:51
80850
약 오르지 천민 실업자 새끼들아 (1) 귀족문준용 65
10
0
09-18 00:03
80849
시애틀에서 발견한 권종상 (1) 좌좀교포 59
10
0
09-17 21:40
80848
1주택자 반발에… 9·13 대책 사흘만에 수정 간보는문재앙 35
0
0
09-17 21:31
80847
✔ 문재인 업적✔ 외노자 천국 34
0
0
09-17 21:28
80845
나무아미 타불 관~셈보살 32
0
0
09-17 20:11
80844
정동영 처럼 탈당해 보세요 race 31
0
0
09-17 19:38
80843
나의 9개 그물망을 뚫어 보시지 33
0
0
09-17 19:37
80842
자한당의 의지뿐 아니라 정적의 자비가 필요해 27
0
0
09-17 19:35
80841
준표 선생님이 나를 상대하려면 팻감이야 30
0
0
09-17 19:34
80839
[윤석준의 차·밀]“아차차 욕심이 앞섰나?” 항모 찍... (1) 윤석준 205
0
0
09-17 11:36
80838
보수언론 ‘세금폭탄 프레임’ 최대 수혜자는? (2) 아이엠피터 188
5
10
09-17 09:55
80837
박근혜 "내공 쌓는데 최소10년 필요" 문재인 겨냥 (1) ♥️♥... 199
50
30
09-17 06:19
80836
탈북 김태산 "靑의 방북초청, 김정은과 짜고치는 무서... (1) 빨갱이한마리 188
5
0
09-16 22:38
80835
한반도 하늘에 영롱한 무지개가 떠오르고 있습니다. (2) 꺾은 붓 161
0
15
09-16 17:12
80834
준표는 털렸으니 됐고 - 손님 받기 싫다고 (1) 156
0
0
09-16 12:20
80833
💔 고향이 어디세요?💔 (1) 고향세탁 144
5
0
09-16 09:35
80831
영상💔김삼환 명품 선전선동💔 (1) 괴벨스 210
50
40
09-16 01:33
80830
✔경상도 문둥이 & 개땅쇠 -재밋슴✔ (1) 경기도인 213
55
40
09-16 01:28
80829
💔 "적폐라더니?💔文, 대기업 총수 동... (1) 등신 문재인 163
5
5
09-15 23:55
80828
전라도식🔴경찰 놀리기 웃김주의 75
5
0
09-15 23:46
80827
마시면 뒷통수🎯 맞은 느낌나는 맥주 조선맥주 68
5
0
09-15 23:38
80826
전라도식💓아기 약먹이기💖 귀여움주의 75
5
0
09-15 23:31
80825
청와대 직원들 문제인보다 임종석 눈치를 더 본다네 임종석대통령 74
5
0
09-15 23:19
80823
나는 야 바위꾼인데 - 조심해 (1) 76
0
0
09-15 16:05
80822
복지는 행려환자 처리가 지표야 봉수 58
0
0
09-15 15:34
80821
강남💖화류계에 전라도 여자애들 (3) 창녀 성춘향 251
10
0
09-15 05:11
80820
중국과 전라도💘공통점 (1) 통수가 일상 103
10
0
09-15 05:02
80819
박지원💖홍어 (3) 개눈깔 218
10
0
09-15 04:54
80818
JTBC 명성교회 세습🔻초토화작전 (3) 할렐루야~~~~ 253
50
40
09-15 01:32
80817
경악🔴김장환목사 "MB고난은 예수고난" (2) 신성모독 213
50
45
09-15 01:19
80816
"일과시간 장관 격려금으로 '낮술 파티' 벌인 국방부 ... (1) 개판정권 238
0
0
09-14 22:01
80815
기분 좋아지는 사진 (2) 국민소망 136
5
0
09-14 21:51
80814
靑, '北석탄 보도' VOA에 외신기자단 퇴출 통보 언론탄압 79
0
0
09-14 21:42
80813
현재 문재인 상태 치매왕 96
5
0
09-14 21:39
80812
무장세력에 한국인 근로자 납치 70일째 문재앙 77
5
0
09-14 21:33
80811
문재인 김정은 두 아우에게 건의 겸 간곡히 부탁한다. (3) 꺾은 붓 198
0
0
09-14 19:38
80810
천안함 현장검증에 미디어오늘만 따라갔더니 (7) 미디어오늘 437
15
15
09-14 11:03
80808
역사 비틀어 생각해 보기(이순순장군이 이렇게만 하셨... (1) 꺾은 붓 114
0
5
09-14 10:35
80807
[윤석준의 차·밀] 미국과 마찰 국가에 중국이 눈독 ... (1) 윤석준 260
0
0
09-14 09:02
80806
합똥 치매닷! 변태성폭행목사도 OK? (2) 전병욱 먹사2 235
50
50
09-14 00:33
80805
명성교회 김삼환 대국민 ❎공갈포!! (1) 선전 선동중 224
50
50
09-14 00:08
80804
문재인 대통령 대단한 점 (3) 성군이여 280
20
0
09-13 22:06
80803
가짜페미니스트와 진짜페미니스트의 대화 비만 영부인 92
5
0
09-13 22:01
80802
무능한 역대최악의 대통령 문제인 (1) 문재앙 113
10
0
09-13 21:33
80801
신임 통계청장 근황 아이엠 재앙 94
5
0
09-13 21:26
80800
남북정상회담을 모두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 (2) 박해전 321
0
25
09-13 12:30
80799
아파트 광풍과 정권…③ 신도시 건설, 아파트값 못 잡... (1) 임두만 301
10
0
09-13 09:55
80798
청년실업률 19년 만에 최악? 언론의 이상한 통계 기사 (2) 아이엠피터 666
0
20
09-13 09:19
80797
특검만 아니라 특별재판부 만들어야 (6) 진짜우파 184
0
20
09-13 07:19
80796
나라가❌개~판민국 되기 직전인 이유 (2) 허접민국 256
50
65
09-13 00:48
80795
최순실 전담 남성💖접대부 5명 회당 500만원 (2) 허접민국 336
55
70
09-13 00:41
80794
최순실 전담 남성💖접대부 5명 회당 500만원 허접민국 118
5
10
09-13 00:41
80793
`고용참사 최저임금 탓`…KDI도 첫 인정 문치매 100
5
0
09-12 21:44
80792
윤서인, "미친 독재국 아니고선 만화가 감옥 못 보내... 윤서인 103
5
0
09-12 21:40
80791
"문재앙이 언제쯤 우리더러 자기를 “문 위원장”이라... 언론탄압 100
5
0
09-12 21:33
80790
쫓겨나는 알바청년들 17만명 일자리 잃었다 문재앙 106
5
0
09-12 21:31
80789
신의 잔인함 메갈 108
10
0
09-12 21:26
80788
장애인 이용해 쇼하는 문재인 (2) 쇼통령 264
10
0
09-12 13:58
80787
속보통합총회 849대511 명성세습 불가 (2) 놀렐루야~~~~ 244
50
55
09-12 13:56
80786
9.11과 천안함 (2) 권종상 355
5
15
09-12 13:03
80785
[고발뉴스 브리핑] 9.12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 (1) 고발뉴스 306
0
0
09-12 11:25
80784
‘천안함 좌초설’ 신상철 2심서 “선내 영상 조작 가... (2) 연합뉴스 304
10
10
09-12 10:10
80783
[이정랑의 고전소통] 애국지난(愛國之難) (1) 이정랑 370
0
0
09-12 09:28
80782
천안함 영상 “유압실린더 작동, 항해중” “운동불가... (2) 미디어오늘 394
15
10
09-12 08:31
80781
통일 대통령은 이정희다 (1) 여자임금 140
0
0
09-12 06:57
80780
역시 박지원 (2) 지원박 308
0
0
09-12 04:46
80779
통합총회 권력 금력 앞에🎴양심팔고 상식버려 (1) 총회개막 231
50
55
09-12 00:51
80778
명성교회 4대의혹💘큰돈 검찰에 진정서 (1) 즉각 수사 239
50
55
09-12 00:45
80777
"왜 문재인이 임종석에게 막대한 권한을 주었을까요?" 제5열 130
5
0
09-11 22:22
80776
전라도 광주의 교통카드 결제방식 (1) 카드결제 156
0
0
09-11 22:19
80774
위장전입 8번한 헌법재판관 후보자 (1) 한숨만 219
0
0
09-11 21:53
80773
아파트 광풍과 정권…② 공급확대? 토건 마피아만 좋... (1) 임두만 348
15
5
09-11 13:47
80772
명성교회⛔김삼환목사 융단폭격 (1) 초토화 화보 292
50
50
09-11 08:51
80771
내가 절대로 이해할 수 없는 것, 한국의 부동산 (2) 권종상 1394
5
25
09-11 08:33
80770
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 16개월째 하락 (1) 문재앙 235
15
0
09-11 06:31
80769
중국의 열차 수준 더러운 짱깨 176
15
0
09-11 06:28
80768
중국의 종교 탄압 짱깨몽 157
15
0
09-11 06:21
80767
"지금 한국을 개판으로 만든 전라도에 대한 극단적인 ... (2) 손병호 187
15
0
09-11 04:12
80766
목사성폭행💏창조적체위 300가지로 (1) 극복하라 330
55
55
09-10 23:59
80765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 (1) 서울시 239
15
0
09-10 22:28
80764
김진태) 1인방송 탄압은 공산국가나 하는 짓 (1) 권상종 253
5
0
09-10 22:03
12345678910 ..73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