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블룸버그’ 트럼프, 김정은 방중 후에도 대북 압박 촉구
  번호 70006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493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3-30 12:47 대문 0

‘블룸버그’ 트럼프, 김정은 방중 후에도 대북 압박 촉구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8-03-30)


– 트윗 통해 북한 핵포기 낙관 동시에 최대한 제재 압박 입장 고수
– 신화통신 ‘김위원장 5월 북미회담에 핵프로그램 논의 의향 있다’ 밝혀
– 북미회담 앞선 시-김 회담, 중국 배제 위험에 대비 자국 역할 공고히

블룸버그가 시진핑-김정은 회담에 대한 신화통신의 발표 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김정은이 핵무기를 포기할 수도 있다는 낙관과 함께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은 지속되어야 한다고 밝혔음을 보도했다.

또, 중국 측은 보도에서 트럼프와 핵무기를 논의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첫 공개적인 발언을 포함시켰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남한과 미국이 우리의 선의의 노력에 응답하여 평화적이고 안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며, 평화 실현을 위한 진취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는 발언을 실었다.

기사는, 지금까지 중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압박 전략을 취해 옴으로써 북한과의 관계가 소원했으나 이번 만남을 통해 양국의 동맹과 결속을 서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전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특히 이번 북-중 회담은 중국과 미국이 무역전쟁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트럼프가 대만 협력 강화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서로 긴장관계에 돌입한 시점에서 북미회담 보다 앞서 열림으로써 중국은 모든 관계에서 자국의 역할을 공고히 하고 소외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김정은의 이번 중국방문은 2011년 집권 이후 첫 해외순방이며, 그는 시진핑 주석에게 편안한 시간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초대했고 그 초대는 흔쾌히 받아들여졌다고 전한다. 한편, 김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한국의 문재인대통령과 정상회담을한다. (글, 박수희)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s://bloom.bg/2IbLeAW

Trump Urges Pressure Against North Korea After Kim’s China Trip
트럼프, 김정은 중국 방문 후 대북 압박 촉구

By Andy Sharp

2018년 3월 28일 오전 8:39 GMT+9 Updated on 2018년 3월 28일 오후 8:17 GMT+9

• President said on Twitter he looks forward to meeting Kim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기대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 China says North Korea willing to discuss nukes with U.S.


중국은 북한이 미국과 핵에 대해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말한다

Bloomberg’s Stephen Engle reports on Kim Jong Un’s meeting with Xi Jinping on a surprise visit to Beijing.
블룸버그의 스티븐 엥글은 베이징을 깜짝 방문한 김정은이 시진핑과 가진 회담을 보도한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called for continued pressure against Kim Jong Un, after China said the North Korean leader expressed an openness to disarmament talks during a surprise visit to Beijing.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베이징을 깜짝 방문한 동안 군축 회담의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는 중국의 발표 이후 김정은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촉구했다.

Trump struck an optimistic tone after the unexpected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aying in a pair of early morning tweets Wednesday that Kim might “do what is right for his people and for humanity” and give up his nuclear weapons. “In the meantime, and unfortunately, maximum sanctions and pressure must be maintained at all cost!” Trump said.

트럼프 대통령은 수요일 새벽 두 개의 트윗에서, 중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예상치 못했던 정상회담 후 김정은이 “북한 인민들과 인류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할 수”도 있으며 핵무기를 포기할 수도 있다고 낙관적인 어조로 말했다. 트럼프는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은 반드시 계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Xi Jinping and his wife, Peng Liyuan, with Kim Jong Un and his wife, Ri Sol Ju, in Beijing. Photographer: Ju Peng/Xinhua
시진핑 주석, 부인 펑리유안, 그리고 김정은과 부인 리설주

Trump’s tweets followed Chinese and North Korean statements confirming Kim’s secretive four-day swing through China, his first foreign trip since taking power in 2011.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id Kim expressed an openness to discussing his weapons program during a planned May summit with Trump, while North Korean reports made no mention of denuclearization.

트럼프의 트윗은 김정은 위원장이 2011년 집권한 후 첫 해외 순방으로 중국을 나흘 간 극비 방문했다고 발표한 중국과 북한의 성명 이후에 나왔다. 중국 관보인 신화통신사는 김 위원장이 5월에 계획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기간 동안 핵무기 프로그램을 논의할 의향이 있음을 말했다고 밝혔으며, 북한의 보도는 비핵화를 언급하지 않았다.

“North Korea sees an opportunity with these summits to message to the world that it’s not isolated and that it has diplomatic options,” Mintaro Oba, a former U.S. State Department official who worked on North Korean issues, said by email. “The Kim-Xi summit is the latest step in that game.”

전 미국무부 민타로 오바 북한 문제 담당관은 이메일로 “북한은 이러한 정상회담을 북한이 고립된 국가가 아니며 외교적 옵션을 가지고 있음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한 기회로 보고 있다”며 “김정은 대 시진핑 정상회담은 그러한 움직임의 가장 최근 모습”이라고 전했다.

Kim’s clandestine visit — Chinese officials refused for two days to confirm reports of his motorcade and train movements — shakes up the diplomatic landscape ahead of the potential Trump meeting. Chinese media reports included Kim’s first public remarks indicating he would discuss his nuclear arsenal with Trump, who has upended decades of U.S. policy by agreeing to meet the North Korean leader without a clear disarmament plan.

김 위원장의 은밀한 방문-중국 당국자들은 이틀 동안 김 위원장의 차량 대열과 열차 움직임에 대한 확인을 해주기를 거부했다-은 잠정적인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외교 지형을 뒤흔들어 놓았다. 중국의 언론 보도는 트럼프와 핵무기를 논의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첫 공개적인 발언을 포함시켰다. 트럼프는 분명한 군축 계획 없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기로 합의함으로써 수십 년 동안 지속된 미국의 정책을 뒤집었다.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an be resolved, i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spond to our efforts with goodwill, create an atmosphere of peace and stability while taking progressive and synchronous measures for the realization of peace,” Kim said, according to Xinhua.

나흘에 걸친 방문 기간 중 김정은 위원장이 “남한과 미국이 우리의 선의의 노력에 응답하여 평화적이고 안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하며, 평화 실현을 위한 진취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A motorcade believed to be carrying a high-ranking North Korean official enters Beijing train station on March 27. Photographer: Kyodo News via Getty Images
3월 27일 베이징 기차역에 고위급 북한 당국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The confirmation of Kim’s talks in Beijing helped reduce demand for haven assets, weakening the yen. The news had little impact on Asian equity markets, which fell after a selloff in technology shares spooked investors. Bloomberg News first reported Kim’s arrival in the Chinese capital.

베이징에서 열린 김 위원장의 회담이 확인되며 은닉 자산에 대한 수요가 줄고 엔화가 약화되었다. 그 소식은 아시아 자산 주식시장에 영향을 거의 미치지 못했으며, 주식시장은 기술주들의 매도가 투자자들을 긴장하게 한 후 떨어졌다. 블룸버그 뉴스는 김 위원장의 중국 수도 베이징 도착을 처음 보도했다.

Kim also shored up his alliance with China, which has been strained since he came to power and executed his uncle, who was a key communications channel with Beijing. His missile and nuclear tests have exasperated China, which has supported Trump’s “maximum pressure” campaign against Kim’s weapons program.

또한 김 위원장은 집권 후 중국과의 주요 대화 채널이었던 삼촌을 처형하며 소원해졌던 중국과의 동맹 관계를 강화했다. 김정은의 미사일과 핵 실험은 중국을 성나게 하여, 중국은 그의 무기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 전략을 지지해왔다.

This photo provided by KCNA in May 2010 shows Kim Jong Il waving from a train window during his visit to China. Photographer: KCNA via EPA
조선중앙통신이 2010년 5월 제공한 이 사진은 중국 방문 기간 열차 창문에서 손을 흔드는 김정일 위원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While Beijing remains a key ally of Pyongyang and an economic lifeline for the isolated regime, the two sides had drifted apart as China provided key votes for international sanctions. Their leaders hadn’t met since Kim’s ailing father visited in 2011.

중국이 북한의 중요 동맹국이자 그 고립된 정권의 경제적 생명선이긴 하지만, 국제사회의 제재에 중국이 중요한 찬성표를 던지며 양측의 관계는 소원해졌다. 양국 지도자들은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의 병든 아버지가 방문한 이후로 만난 적이 없었다.

Trump’s summit decision risked sidelining China from the discussion, and may have acted as an impetus for Kim-Xi meeting.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정은 그 논의에서 중국을 제외시킬 위험성을 안고 있었고, 이것이 김-시 회담을 위한 자극제로써 작용했을 수 있다.

Xi pledged support for “Comrade Chairman” Kim and North Korea’s “peaceful development.” He describ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ir predecessors as “the precious wealth of both sides” that must be sustained.

시진핑 주석은 “동지 위원장” 김정은과 북한의 “평화적인 발전”을 지지한다고 공언했다. 시 주석은 전임 지도자들의 관계를 “양국의 귀중한 재산”이라고 묘사하며 이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표명했다.

Kim Jong Un: Nuke-Wielding Madman or Astute Dictator?

김정은: 핵무기를 휘두르는 미치광이인가 빈틈없는 독재자인가?

“This is a strategic choice and the only right choice both sides have made based on history and reality, the international and regional structure and the general situation of China-DPRK ties,” Xi said, referring to North Korea’s formal name. “This should not and will not change because of any single event at a particular time.”

시 주석은 “이는 양국 모두 역사와 현실, 국제적이고 지역적인 구조 및 중국과 북한(북한의 공식적인 국가명인 DPRK로 부름) 동맹의 일반적 상황에 근간을 두고 이루어진 전략적이고 선택이고 유일하게 올바른 선택”이라고 말하며 “이는 어느 특정 시기에 벌어지는 단순한 한 사건 때문에 변하지도, 그리고 변해서도 안 된다”라고 밝혔다.

Kim invited Xi to visit North Korea “at a convenient time” and the invitation was accepted “with pleasure,”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편안한 시간에” 북한을 방문하도록 시진핑 주석을 초대했으며 그 초대는 “흔쾌히” 받아들여졌다고 전했다.

The Beijing meeting comes amid a diplomatic flurry in Asia that has seen officials shuttling around various countries: Besides the potential summit with Trump, Kim’s due to have talk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in April.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indicated that he would like to have a summit.

이번 베이징 회담은 관계 당국자들이 주변의 많은 국가들을 오고 가는 외교적 파동이 아시아에 일고 있는 가운데 열렸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잠정적 정상회담 외에도 김 위원장은 4월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정상 회담을 갖고 싶다고 의사를 밝힌 상태이다.

Abe, who’s expected to see Trump in the U.S. next month, told parliament in Tokyo Wednesday that it was important to maintain sanctions on the regime while pursuing substantive talks. Moon spokesman Yoon Young-chan said Kim’s meeting with Xi bodes well for the South Korean and U.S. summits.

다음 달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로 되어 있는 아베 총리는 수요일 도쿄 의회에서 실질적인 대화를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북한 정권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윤영찬 대변인은 시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은 한국과 미국 정상회담에 아주 좋은 전조라고 말했다.

A motorcade believed to be carrying a high-ranking North Korean official enters Beijing train station on March 27. Photographer: Kyodo News via Getty Images
3월 27일 베이징 기차역에 고위급 북한 당국자들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차량이 들어서고 있다.

Xi’s move to preempt Trump by seeing Kim comes at a time of strain in China-U.S. ties. Xi has found himself preparing for a trade war with Trump, even after supporting United Nations sanctions to crimp the flow of energy and cash to Kim.

김정은 위원장을 만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에게 선수를 친 시진핑 주석의 움직임은 중국과 미국의 협력 관계가 악화된 시점에서 나온 것이다. 시 주석은 김정은 정권에 에너지와 현금의 유입을 옥죄는 유엔 제재를 지지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전쟁을 준비하고 있다.

Trump has also indicated a greater willingness to challenge Chinese territorial claims in the South China Sea and upgrade ties with Taiwan, a democratically-ruled island that Beijing considers a province.

트럼프 역시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영토 주장에 도전하며, 중국이 지방의 한 현으로 생각하고 있는 민주 체제의 섬인 대만과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더 큰 의지를 표명했다.

Dennis Wilder, a senior director for Asia at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during the George W. Bush administration, said that China wanted to firm up its role in any nuclear negotiations.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 담당 수석인 데니스 윌더는 중국이 모든 핵 협상에서 자국의 역할을 곤고히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They’ve been kept out of this early period of this process,” Wilder said. “It was more a reminder to Kim, and a reminder to Washington, that you’d better keep us in the loop.”

“그들은 이 과정의 초기 시점에 배제되어 있었다”라고 윌더는 말했다. “이는 우리를
 포함시키는 편이 좋다라고 미국과 김 위원장에게 상기시키는 것이었다.”

— With assistance by Shinhye Kang, Isabel Reynolds, Kanga Kong, Alex Wayne, Peter Martin, and Min Jeong Lee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0006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뉴시스
- 아시아경제
- 한겨레
- 윤석준
IP : 172.36.27.x
[1/1]   홍존표  IP 211.207.121.x    작성일 2018년3월30일 21시13분      
.
@ 서로 다투지 말고, 우리 南北 함께 잘 ~ 살자 !!

대북특사 적임자는 '돼지흥분제' 주창자(主唱者) 홍준표 !!
- 홍준표, 김정은에게 '돼지흥분제' 효능을 설파(說破)하라 !!
www.vop.co.kr/A00001150374.html
.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704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91626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37511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201661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27631
40
60
07-13 13:35
72047
죄만큼 스스로 파괴의 삶으ㅏㅣ 세월이 되었다는 것 ... 단 문 ... 1
0
0
04-21 22:42
72046
난 결과를 이미 알아 죄수년들이 다 파괴되엇지 단 문 ... 1
0
0
04-21 22:41
72045
구속이냐 다 파괴되냐 말세가 뭐가 좋을지 쳐 선택해... 단 문 ... 1
0
0
04-21 22:40
72044
죄만큼 구속이 쳐 되는 것이 세상이치라서 ㅋ순리라서 단 문 ... 1
0
0
04-21 22:39
72043
구속이냐 파괴의 세월이냐 ㅋㅋㅋㅋㅋㅋㅋㅋ 단 문 ... 1
0
0
04-21 22:38
72042
죄수년놈들 파괴 카운드 다운 단 문 ... 1
0
0
04-21 22:38
72041
미췬년에 죄수년놈등리 처럼 히스테리부리면 파괴해 단 문 ... 1
0
0
04-21 22:37
72040
버림받은 여편네처럼 히스테리 부리면 밥이나 주지뭐 정신차려 2
0
0
04-21 22:35
72039
그냥도 그런데 죄수년이 주제를 모르더라고 ㅋㅋㅋㅋ... 단 문 ... 1
0
0
04-21 22:35
72038
상황은 죄수년이 구속되니치고 쳐 가면 더욱더 단 문 ... 1
0
0
04-21 22:34
72037
죄수년는 그냥도 끝장나는데 그 꼬라지를 봐야주제를 ... 단 문 ... 1
0
0
04-21 22:34
72032
"北 노후한 핵실험장 폐기, 비핵화 의지 아니다" 뉴시스 4
0
0
04-21 22:28
72029
10%만 줄께 밥먹어 1
0
0
04-21 22:26
72028
죄짓고 쳐사는 것이 졸라빨라? 죄만큼 쳐사는 졸라빨... 단 문 ... 1
0
0
04-21 22:26
72026
40석이면 10%가 넘잖어 - 바람몰이만 배워가지고선 쳇 똑바로해 2
0
0
04-21 22:23
71989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다고? 신상철 28
0
5
04-21 21:14
71988
문재인 대통령 핫바지 설 ~ 공돌이 25
0
0
04-21 18:46
71987
여야, 北 핵실험 중단 선언에 ‘온도차’…한국당 “... (1) 뉴시스 45
0
0
04-21 16:52
71986
北 “핵실험장 폐기·ICBM 발사 중단…경제건설에 총... (1) 아시아경제 46
0
0
04-21 16:15
71985
북한, 정상회담 앞두고 “핵실험 중지·경제건설 집중... (1) 한겨레 34
0
0
04-21 16:05
71984
요즘 댓글문제보니 홍가나 야당이 똥묻은 개꼬라지구... 진짜보수 54
5
10
04-21 11:27
71983
What we know - Fin (3) 아이에스 68
0
5
04-21 10:34
71982
천안함기능사 - 연속충돌 (6) 아이에스 134
5
5
04-21 09:55
71981
대박: 어느 👩여대생이 본 김경수의원 (1) 얼굴을 보라 206
25
0
04-21 08:39
71980
박수현님만 재수 옴 붙었구마 가여우신 분 (1) 마파람짱 41
0
0
04-21 07:18
71979
수백만원이 먼 돈거래냐, 원제부터 그리 간댕이가 작... (2) 마파람짱 63
10
5
04-21 07:02
71978
[단독] 김경수 의원 보좌관, 드루킹 측과 돈 거래했다 (1) 한국일보 86
5
5
04-21 06:38
71977
여기가 공산국가도 아닌데 살벌한 말들이 너무 서슴없... (2) 마파람짱 83
0
0
04-21 06:03
71976
조 아래 내글에 두번째 댓글달은놈, 너 미쳤나 (1) 마파람짱 42
0
0
04-21 05:45
71975
[단독] 김경수 보좌진, 2012년 대선 불법 댓글 공작팀... (1) 시시저널 53
5
5
04-21 03:46
71974
드루킹은 구속된게 진짜 행운인게 (2) 부엉이바위 93
20
5
04-21 02:40
71973
노무현 자살도 댓글 공작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3) 논술검객 62
0
0
04-21 02:16
71972
대박영상: MB아들 이시형 뽕♥회당 수천만원 (1) 뽕지만 155
25
0
04-21 01:47
71962
김정숙 여사 "장애인이 행복한 나라가 나라다운 나라" (1) 지방흡입 87
20
0
04-20 23:45
71961
김어준이 쏘아올린 작은공 (1) 꼼수킹 75
10
0
04-20 23:40
71960
경인선 간다 ~~ 김정숙 여사♨♨♨ 경인선♥ 68
15
5
04-20 23:34
71949
드루킹, 처음에는 주일대사 자리 요구했다 (1) 세계일보 56
10
5
04-20 22:23
71948
드루킹 사건을 키우려는 자들은 무엇을 지키려 하는가 (1) 권종상 121
15
30
04-20 21:44
71947
5%는 할말이 없다. (1) 샤샤샤 28
0
0
04-20 21:44
71946
김문수 같은애들 말야 (1) 샤샤샤 34
0
0
04-20 21:30
71945
40%안되면 본선가능성 없는거야 샤샤샤 19
0
0
04-20 21:29
71944
개주인이 누구냐-소곤소곤 (1) 누가방구꼈냐 68
0
0
04-20 21:10
71943
마이크 전세를 놨구만 - 초딩들 노래점잘불러 30
0
0
04-20 20:52
71942
남중국해 바다로 간 시진핑, 일대일로 따라 줄서라는 ... (2) 윤석준 178
0
5
04-20 15:13
71941
여론 조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 (1) 여론조사 120
20
0
04-20 12:54
71940
“김경수-드루킹 ‘시그널 메신저’로도 55차례 대화... (2) 문화일보 91
5
5
04-20 12:23
71939
영화-그날, 바다 – 김어준과 김지영의 야무진 ... (1) 싸나이 138
15
0
04-20 12:13
71938
국정원 특검을 못해서 자한당 네들이 약해진거야 적선 53
0
0
04-20 11:59
71937
靑, 정당한 연수라더니… 홍일표 아내 대기발령 참여연대 63
0
0
04-20 11:35
71936
서울경찰청장 "김경수 조만간 소환 검토…엄정히 수사... 연합뉴스 40
0
0
04-20 11:12
71935
김경수를 향해 대한민국 기레기들이 총출동했다 (5) 아이엠피터 342
20
30
04-20 11:01
71934
경찰 "김경수, 기사 보내며 '홍보해주세요'…드루킹은... 한국경제 50
0
0
04-20 10:45
71933
경찰 "드루킹-김경수 '시그널' 메신저 추가 대화방 확... 연합뉴스 53
0
0
04-20 10:41
71932
드루킹 경찰수사가 지지부진한 이유 (1) 드루킹수사 67
15
5
04-20 10:12
71931
[탐정 손수호] “김학의 별장 동영상 속 여성, 못 밝... (2) 노컷뉴스 202
5
0
04-20 10:10
71930
문화계 미투운동으로 확인된 것 발정이먼저다 61
25
0
04-20 09:47
71929
[단독] 드루킹 장모 "사위, 10년 동안 분유값도 번 적... (1) 중앙일보 108
20
0
04-20 07:59
71928
추미애는 요즘 뭐하나 낮잠자나? (1) 이럴수가 156
0
0
04-20 07:58
71927
중앙일보 “"오정현 목사, 네 정체가 뭐냐" (1) 작심보도 199
45
0
04-20 06:53
71926
세계 최고봉 목사 14년간 불륜~ (1) 놀렐루야~~~~ 216
45
0
04-20 06:39
71925
노무현대통령 죽음의 의문점 (2) 200
40
0
04-20 01:16
71924
세상이 어찌 돌아가던 다 쳐산대로 살다 가는 법 (1) 단 문 ... 74
0
0
04-20 00:38
71919
1178-yB-p-y 290 57
0
0
04-20 00:31
71907
시청국장님은 다운계약으로 부동산을 매매해도 괜찮은... 명리학자 54
0
0
04-19 21:34
71906
내 경험상 정치권의 지지자들 중 신들린 사람들이 있... (2) 마파람짱 89
0
5
04-19 19:16
71905
야!903지금 너 나헌티 그런거여 잉? 마파람짱 60
0
0
04-19 18:15
71904
아고라 누군가가 미래당과 한국당 이 기회에 합당하라... 마파람짱 59
0
5
04-19 18:07
71903
세금도 못내는 새끼들이 주주한테 왜 이리 피핼주는거... 거지쇼하냐 49
0
0
04-19 18:06
71902
공에 맞는 상을 바라는 것,드루킹이 궁물족은 아니다 마파람짱 69
0
0
04-19 17:07
71901
김기식 사퇴는 삼성 공작..드루킹은 궁물따라 변절자 (1) 아는 사람 114
5
0
04-19 16:02
71900
흥분한 적 없다. 김기식은 사퇴가 답 맞다~!! (2) 고토회복 111
10
0
04-19 15:23
71899
지난 대선 안철수3등은 쭌포옵바가 표 갈라 묵어서야 마파람짱 57
0
0
04-19 15:05
71898
문재인 정권이 성공해야지 무너지고 또 보수가? 마파람짱 72
5
0
04-19 14:56
71896
드루킹 배후 자유한국당 지지단체설에 왜 흥분하나? (1) 아는 사람 139
5
0
04-19 13:49
71894
긴급☎단독 깅경수 경남지사 불출마!!!!!!!!!!!!!! (1) 드루똥!!!!!!... 318
40
5
04-19 12:29
71893
박그네때부터 천막을 좋아하더니 천막당인지 원 (1) 마파람짱 69
0
0
04-19 12:10
71892
핵포기는 순차적이어야지 단칼에 포기하라니 (1) 마파람짱 56
5
0
04-19 11:49
71891
JTBC 안나경: 대법원 “오정현 목사자격 없다” (1) 교회측 반발 208
45
0
04-19 11:32
71889
[단독] 드루킹 비누 "100개 납품해 10개도 안 팔려" MBN 82
0
0
04-19 10:17
71888
드루킹 옥중 서신 입수 MBC 144
0
0
04-19 10:11
71887
성폭력목사 치리 않고 면직 피켓시위~~ (1) 먹사왕국~~~~ 190
45
0
04-19 10:04
71886
김경수의원 선거 불출마 (1) 경인선 110
0
0
04-19 09:59
71885
【세월호】KBS 9시 뉴스의 충격적인 보도 (3) 푸른창공 681
10
0
04-19 09:44
71884
문재인, "댓글 조작은 대통령이 사과하고 특검해야" 특검 81
0
0
04-19 09:12
71883
김정숙 여사 경인선 발언, 원본 영상 보니 악의적 왜... (3) 아이엠피터 447
25
30
04-19 09:03
71882
보도편향은 업무 방해죄에 속한다. - 광고비 (1) 경고 66
0
0
04-19 08:28
71881
대한항공과 삼성증권은 피해자에 대한 노골적 보도편... (2) 방통위 87
0
0
04-19 08:24
71879
청와대에서 말하는 민족적 과업 (1) 김일성개새끼 155
15
0
04-19 00:31
71878
문화일보에 협박질하는 민주당 (1) 드르객 144
0
0
04-18 22:59
71877
손병호--정답은, "알고보니 저 새끼들 개즈옷도 아니... 손병호 128
0
0
04-18 22:34
71876
느릅나무는_누구겁니까? (1) 드루객 161
5
0
04-18 22:14
71875
두루객 살아 있네, 니가 드루킹 모르나? (2) 고토회복 255
40
0
04-18 18:00
71874
드루킹 (뽀띠) 배후..안철수 씨가 합당하게될 자유한... (3) 두루객 284
10
40
04-18 17:01
71873
‘천안함’ 진실규명, 남북관계 복원의 관건 (3) 사람일보 364
5
0
04-18 16:26
71872
[단독]민주, 大選직후 합의에 없던 일반인 ‘드루킹’... (1) 문화일보 171
5
0
04-18 12:03
71871
유엔보고서 “北 1000만 명이 영양부족” (3) 다른백년 278
0
0
04-18 11:32
71870
♣드루킹 사진공개: 심상정 유시민과 함께 (1) 특종전문 432
55
0
04-18 11:06
71869
의혹 쌓는 경찰수사…청와대·여당 눈치보기? 한겨레 112
0
0
04-18 10:29
71868
문재인,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 비밀리 만났다 그럴수가 153
0
0
04-18 10:14
71865
김기식 더미래硏, 기부금 미스터리 문화일보 86
0
0
04-18 10:08
71864
네이버 부사장인 윤영찬은 현 문재앙 비서실 국민소통... 네이버조작 134
0
0
04-18 10:00
71863
드루킹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이 가능했던 이유는? (2) 아이엠피터 398
5
0
04-18 09:44
71862
드루킹은 온라인 정치지형의 과도기 부작용입니다 (2) 마파람짱 126
0
0
04-18 08:33
71861
2등 쭌포보다 3등 칠수가 더 억울헌가벼 마파람짱 95
0
0
04-18 06:32
71860
와 또 왔냐구? 조 아래 두새끼가 울고 매달렸잔녀 (3) 마파람짱 124
0
0
04-18 05:58
71859
드루킹 팀은 文캠프 사조직 (1) 더런킹 152
0
5
04-18 05:39
71858
드루킹을 알았느냐는 것이냐 댓글조작을 알았느냐는 ... (2) 마파람짱 125
0
0
04-18 05:22
71857
유명목사가 👩꽃뱀에 물린 건 유죄 무죄? (1) 현장탐방 324
55
5
04-18 01:00
71856
👋알몸 수시로 만지고 강제입맞춤 목사 목회계... (1) 법정구속 289
50
0
04-18 00:54
71855
지금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뭔가 감당 할 ... (1) 손병호 207
0
0
04-17 21:56
12345678910 ..65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