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6.4 지방선거 개표참관 후기 - 개표관리 메뉴얼이 전혀 지켜 지지 않은 부정개표 현장이었다!!
  번호 6538  글쓴이 시골목사 (khuknow777)  조회 3985  누리 15 (10,25, 6:1:5)  등록일 2014-6-6 18:37 대문 3


6.4 지방선거는 총체적 부정개표의 현장
(WWW.SUPRISE.OR.KR / 김후용 / 2014-06-07)


이번 지방 선거에 참관을 하면서 허탈한 마음 금할 길 없다. 왜냐하면 개표장에서는 현행제도 아래서의 개표장의 개표가 개표관리메뉴얼이 전혀 지켜 지지 않고 복잡한 가운데서 권위적이고 관행적으로 개표가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개표참관을 통해 본 현행 문제점은 무엇인가?


첫째: 개표참관인들이 거의 눈뜬 봉사였다.

개표장은 굉장히 복잡하고 개표참관인들은 개표참관인은 무엇을 어떻게 참관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우왕좌왕하는 경우들이다.

개표참관인들은 자신들이 지지하는 후보자가 몇 표를 나왔는지 거기에 신경을 쓰니라 개표진행 상황이 공직선거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어떻게 개표참관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그리고 서산시의 경우에는 개표참관인들은 개표관리 매뉴얼을 본 자가 거의 없었다. 야당 참관인 여자분이 선관위에 개표관리 매뉴얼을 달라고 하니까 주지 않았다고 했다.

선관위는 45,000부 개표관리 매뉴얼을 찍었다고 했지만 개표참관인들은 거의 개표관리 매뉴얼을 보지도 못하고 무엇을 참관해야 하는지도 모른채 개표참관을 하고 있었다.

개표참관에 대한 사전 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 특히 야당에서는 개표참관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개표참관인들에게 사전 교육을 해야 한다. 개표참관 사전 교육이 없으면 거의 개표기로 분류하는 현장에서 개표참관인은 그저 눈뜬 봉사에 불과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개표참관이 아니라 자기 당 후보 표를 보고 당에 보고하는 수준에 머물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둘째. 투표지분류기 운영부에서 문제점

투표지분류기에 투표지를 분류하기 전에 투표장에서 가져온 투표록에 기록된 투표용지교부수를 입력하는데 그것은 반드시 원본을 보고 입력해야 한다.

그런데 현재 투표지분류기 운영부에서 투표록을 보고 컴퓨터에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전부 복사본을 보고 입력했다. 복사본에는 투표장 책임사무원의 도장이 없기 때문에 원본인지 아닌지 알 수 없었다. 이것을 항의했지만 개표기는 6대 고 원본은 하나라 원본을 가져 올 수 없다고 했다. 이것을 요구했지만 개표만 지연되고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결국 투표용지 교부수는 전부 복사본으로 입력했다.

개표관리 매뉴얼에는 투표용지 교부수를 반드시 투표록을 보고 입력하라고 되어있다. 처음에 이에 대해 의의를 제기했지만 무시되었고 개표시간만 지연된다는 다른 참관인들의 반발에 밀려 유아무아 되고 말았다.

그러므로 전자개표기 컴퓨터에 입력된 투표록 사본의 투표용지교부수가 원본과 맞는지 확인을 하지 못했다

다만 복사본으로 컴퓨터에 기록된 것으로 확인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투표지분류기운영부에서는 투표지를 인계할 때 운반용지 맨 위에 투표록을 운반 용지 맨 위에 올려놓아서 인계하도록 되어있다.

현행 개표장에서는 이러한 개표관리 매뉴얼에 있는 개표절차를 완전히 무시하고 진행되고 있었다. 개표참관인들이 사전 교육이 전혀 없기 때문에 한 두 군데 문제가 발생해도 선관위가 뭉개고 다른 참관인들이 관심이 전혀 없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되었다.


셋째: 심사집계부의 문제점

심사집계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수개표이다. 그런데 개표의 주 수단은 개표기 사용으로 개표 보조수단으로 전락했다.

이번 지방선거부터 중앙선관위는 개표상황표에 투표지용지분류시각을 없앴다. 그것은 지난 대선에서 수개표를 전혀 안했다는 논란을 피하기 위한 꼼수이다.

또한 지방선거 개표관리메뉴얼에는 수개표에 대한 정의도 애매모호하게 만들어 놓았다

수개표는 지난 18대 대선 때 까지만 해도 개표관리 매뉴얼 상에 개표사무원이 2~3 번 번갈아 가면서 수개표 하도록 명시했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중앙선관위가 수개표정의를 ‘육안으로 확인한다’는 식으로 개표의 주 수단인 수개표를 의도적으로 무시하려고 했다.

실제 개표장에서 수개표하는 것을 보니 100매 묶음을 한 장 한 장 보지 않고 빠르게 한번 보고 넘겼다. 이것은 개표기가 정확하다고 믿기 때문인 것이다.

개표의 주 수단인 수개표가 이제 유아무아 된 상태가 되었다.

그러나 개표의 주수단은 수개표이다. 수개표가 원칙이고 개표기는 보조수단이라고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 판결했다

또한 중앙선관위에서 발행한 e-선거정보에서도 수개표가 원칙이고 전자개표기가 보조수단이라 했다. 하지만 실제 개표장에서는 수개표가 보조가 되고 전자개표기가 주 수단이 되어 있다.(공직선거법제178조 3항)

 

개표의 주 수단은 수개표이다!(공직선거법제178조2항)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 전자개표기는 개표의 주 수단인 수개표의 보조수단이라 했다.

"개표기는 …...심사 집계부의 육안에 의한 확인·심사(수개표)를 보조하기 위하여 ......."

즉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에서 개표기는 개표의 보조수단임을 판결했다.(2005헌마982, 2003수26)


넷째: 개표기를 통과한 개표상황표에 유령투표가 많이 나타났다.

이번에도 개표기에서 출력된 개표상황표에 투표용지교부수보다 투표수가 많은 유령투표 현상이 나타났다.

내가 현장에서 확인한 것만 서산시 수석동제4투표구 투표용지교부수 1417매, 투표수 1,418 매, 서산시 응암동제3투표구 투표용지교부수 767매, 투표수 768 매, 서산시 응암면제1투표구 투표용지 교부수  1,002매, 투표수 1,003 매  서산시 제1투표구대산읍제1투표구 1,131 투표수 1,132매로 충청남도 교육감 서산시 지곡면 투푝구 투표용지 교부수 1,216명, 투표수 1,217 명이 나타났다.

지방선거에서도 + 1 유령투표가 연속해서 발생하는 것은 개표기 오작동내지 전산조작의 증거이기 때문에 개표기 사용이 위험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 1 현상 개표상황표와 쓰레기 통에 버리진 서산시 동문1동제1투표구 개표상황표에 대해 선관위 사무국장에게 재검 신청을 내었다.

물론 내가 이의를 제기했다. 여기에 대하여 사무계장은 이것 때문에 개표가 지연되니 일단 진행시키고 다음에 확인하자고 했다. 확인날짜를 월요일로 잡고 개표진행이 지연되어 동의해 주었다.

서산시 충남도 교육감 선거에서는 석림5투표구에서는 +4 현상이 나타났다. 투표용지교부수: 1930매 투표수 1934매 였다. 4매 중 1매는 서산시장 투표지가 잘못 투입되었다.

이 참관인 선거인 명부를 확인해본 결과 선거인수 1931 매였다. 잔여매수는 기록상 1870매 확인결과 1867매 사무원의 기록실수로 확인되어 기록실수 기록 정정했음이라 했다. 나는 여기에 대해 혼동하고 동의해 주었다.

실제는 선거인 명부가 잘못 작성되었고. 즉 잔여 투표수를 집에 와서 다시 확인해 본 결과 투표사무원이 3 표를 마음대로 집어 넣었다는 것이 되었다


다섯째: 개표상황표가 무단 폐기 되었다.

투표지분류기에서 출력되어 나온 개표상황표가 우연히 휴지통에 버려져 있는 것은 보고 주워서 사진에 올렸다.

개표기에 출력되어 나온 개표상황표를 폐기하고자 할 때에는 위원장의 폐기 명령이 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폐기하는 등 공직선거법 규정이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

그리고 사전 투표함에도 개표한 것이 투표용지 교부수와 투표수를 잘못 기록된 것이 많았다. 개표상황표가 잘못 기록된 것은 선관위직원들이 임의로 전부 폐기했다.

 [서산시 개표장 휴지통에서 주운 개표상황표]

    [잘못된 개표상황표를 수정하고 선관위직원이 임의로 폐기한 개표상황표]


여섯째: 개표 참관인이 없으면 부정개표상황표가 날치기로 처리된다.

서산에서 사전 투표함이 맨 나중에 개표되었다. 사전 투표함이 계산되어 검열위원들이 도장을 날인한 시각은 6월 5일 아침 6경이었다.

나는 함께 한 참관인이 너무 피곤하다고 해서 같이 5 경에 집으로 갔다. 그래도 걱정이 되어서 6시경에 개표장에 다시 왔다. 이 때 사전 투표함이 검열위원석에서 결재되고 있었다.

그런데 개표상황표 기록이 문제투성이였다.

 

충청남도 도위원선거 관내사전 투표 수기용

수석동 개함시각: ?? 선거인수 236 투표용지 교부수: ??

새누리당 : 375 매, 새정치연합 : 411, 유효 투표수: 286 매, 무효 17 매

전부 뒤죽박죽이다.


충남 교육감 수석동 관내 사전 투표 수기용

개함시각 X 선거인수 420 명, 기권수X 투표수 803 명이었다.

선거인수: 402 명에 투표수가 803 명 기상 천외한 사건이다.

 

이와 같이 부정개표 상황표가 내가 발견한 것만 해도 10건이 되었다. 내가 강력히 강력하니 선관위위원장과 사무국장 검열위원들이 회의를 했다.

회의 결과 나를 불렀다. 위 사진 선거인 수가 420명인데 투표수가 803명에 대해 해명하기를 서산시 지곡동에 사용해야 할 개표상황표를 수석동으로 사용해서 생긴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 전부 밀려서 사전투표 수기용 개표상황표는 거의 대부분 엉터리였다. 한 마디로 개표상황표가 엉망 그 자체였다. 부정선거라 명약하게 선언하고 개표중단을 해야 함에도 현실은 그리 녹녹지 못했다. 

내가 이 사실을 개표록에 기록해 달라는 요구 했지만 선관위 사무국장이 날 보고 기록하라고 하면서 개표록 기재 요구조차 무시했다.

그리고 선관위위원장이 내게 다 무효로 처리하고 다시 개표상황표를 작성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런 경우는 원래는 다시 수개표를 하고 해야 하지만 이 때가 6.5일 아침 10 경이 되어서 다들 지쳐 있어서 수개표를 다시 하라고 말도 못 꺼내지 못했다. 나는 심신이 지친 공무원들의 미움의 대상이 되었다.

다만 계수기에 다시 돌려 수치만 확인하고 개표상황표를 다시 작성했다.

이 때도 이전 개표상황표를 선관위직원들이 임의로 찢어서 모두 다 폐기했다.

이는 선관위위원장이 폐기 명령도 없이 임의로 개표상황표를 찢어 폐기하는 것은 불법이었다.

사전 투표 수기용 개표상황표를 거의 다 다시 기록하는 것이 맞는지 유무는 나 혼자서는 사실 확인조차 불가능했다. 이 때 개표 참관인은 거의 없었다. 모든 것은 그들이 알아서 처리했다. 나도 지쳐서 더 이상 간섭할 기력도 없었다.

이일로 인해 서산은 6월 5일 오후 1시가 넘어서야 마칠 수가 있었다 다들 지치고 힘들었다. 선관위가 개표메뉴얼대로 개표관리를 하지 않아도 다른 참관인들이 동조가 없으니 막을 방법이 없었다. 이것은 부정개표 현상이 나타나도 동조해 주는 참관인이 없으므로 더 이상 혼자서만 주장할 수도 없었다.

선거제도의 개선이 시급히 요구되는 상황을 뼈저리게 느꼈다.

개표기를 돌리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 돈 낭비 수많은 인력의 낭비였다. 무엇보다도 개표참관인이 개표관리 메뉴얼을 전혀 읽지 않고 오므로 개표참관의 방법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러므로 선관위의 개표관리가 공직선거법을 완전히 무시한 편의주의식으로 진행 되었지만 누구 하나 거기에 의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으므로 일방통행식의 개표가 되었다.

개표참관인들은 밤 자정 시간이 지날수록 지쳐 돌아가다가 새벽이 다가올 수록 거의 다 돌아가고 선거 종사원들만 남았다. 남은 투표지는 선관위직원들의 양심에 맡길 뿐이었다.

현행 집중식 개표방식은 복잡하고 사람들을 지치게 하고 정상적인 개표 참관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개표참관인과 개표종사자들도 교육이 전혀 없기 때문에 선관위의 관행에 밀리고 무지해서 그저 눈뜬 소경에 불과했다.

개표기로 하는 개표는 전산조작이 쉽고, 사람을 지치게하고 돈과 시간의 낭비하는 나쁜 제도이다. 이것을 하루빨리 바꾸기 위해서는 개표소 개표를 투표소 개표로 제도를 바꾸어야 한다.

투표소에서 바로 개표하는 투표소 개표를 하게 되면 개표부정을 없애고 전국이 한 시간이면 모든 선거구의 개표를 완료할 수 있다. 대부분의 서구에서는 투표소 개표를 하고 있다.

투표소개표가 세계적인 추세이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 스페인,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필리핀, 대만, 볼리비아 등 많은 나라들이 투표소개표를 하고 있다. 그런데 유독 우리가 개표소 개표를 하면서 복잡한 상황에서 개표기를 돌리는 이유가 무엇인가??

이제 우리는 국민을 힘을 모아 선거법개정을 서둘러야 한다. 선거법 개정을 통해 집중 개표소 개표가 하루 빨리 투표소 개표로 개선하는 것만이 시간 돈과 인력이 절약되고 참된 민의가 반영되는 길이라 생각한다.

 

전자개표기 부정선거를 막는 방법은 무엇인가? 원문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articleId=4168239&bbsId=D101&searchKey=subjectNcontent&sortKey=depth&searchValue=%EC%A0%84%EC%9E%90%EA%B0%9C%ED%91%9C%EA%B8%B0+%EB%B6%80%EC%A0%95%EC%84%A0%EA%B1%B0%EB%A5%BC+%EB%A7%89%EB%8A%94+%EB%B0%A9%EB%B2%95&y=12&x=27&pageIndex=1

책 소개 - 침몰하는 대한민국 호 (김후용 저)

목 차

추천서 .................................................................................3
서문 ...................................................................................6

제1부 수개표가 무엇인가?............................................................11

1. 심사 집계부에서 하는 수개표는 무엇인가?.......................................14
2. 선관위는 왜 수개표를 하지 않으려 했는가?......................................22
3. 18대 대선에서 수개표를 누락한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28

2부 중앙선관위가 국민을 속였다.....................................................31

1. 18대 대선은 투표용지 교부수보다 투표수가 많았다?............................33
2. 18대 대선에 사용한 개표기는 미인식투표지 5% 이상 발생했다...............38
3. 각 지역선관위는 개표 참관인들의 개표참관 불능 상태를 조장했다...........51
4. 선관위위원장은 불량 개표기에서 나온 허위공문서를 승인했다................56
5. 18대 대선 개표상황표는 허위공문서가 난무했다................................64
6. 중앙선관위는 각 지역 선관위 개표소에서 개표상황표를 각 시․도 선관위에
팩스(fax) 전송하지 않은 불법을 묵인했다...........................................70
7. 중앙선관위는 투표구별로 공표하고 집계하도록 되어 있는 공직선거법
   제178조 2항을 위반했다............................................................ 72

결론..................................................................................74

제3부 중앙선관위 개표조작이란 무엇이냐??.....................................79

1. 강원도 춘천에서 개표조작 사례....................................................80
2. 최종 득표수 조정을 어떤 방식으로 했을까 – 미분류표.........................89
3. 전자개표기 교체는 범죄수단의 증거인멸에 해당한다...........................93

제4부 지역별 개표조작 사례 95

1. 서울지역 개표조작 사례..............................................................97
2. 부산, 경남지역 개표조작 사례.......................................................113
3. 대구, 경북지역 개표조작 사례.......................................................141
4. 광주, 전남북, 제주지역 개표조작 사례.............................................153
5. 인천, 경기지역 개표조작 사례.......................................................187
6. 충청, 강원지역 개표조작 사례.......................................................221

제5부 도장대란 : 개표상황표를 어떻게 조작했는가?..............................255

서울지역.............................................................................257
부산지역..............................................................................267
대구 경북지역........................................................................281
인천 경기도 지역......................................................................290
광주 전남북 지역......................................................................298
대전 충남 지역........................................................................305
결 어................................................................................309

부록:개표참관 요령...................................................................311

http://cafe.daum.net/minbon/3D21/48

<18대 대선 개표조작 부정선거 카페 소개> .............................................319

부록

도서출판: 출애굽 / 문의: huknoww@gmail.com  / 010-5457-0211

해외에서 책 값 송금시 다음의 계좌번호를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SWIFT CODE : CZNBKRSEXXX Name of Bank: Kookmin Bank

계좌: 462-21-0352-685    KIM HU YOUNG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538
최근 대문글
- 다른백년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프레시안
- 아이엠피터
IP : 121.184.228.x
[1/1]   비단강  IP 222.235.245.x    작성일 2014년6월7일 19시00분      
참으로 고생하셨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198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865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09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43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474
40
60
07-13 13:35
47784
구강성교 합동 교인수 작년 6만증가 최대교단 (1) 추카추카 105
5
0
09-21 03:26
47783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명령 "9월 말까지 나가라" 신나는뉴스 12
0
0
09-21 02:33
47782
경찰, 민주당 윤후덕 의원 보좌관 비리 의혹 수사 적폐청산 11
0
0
09-21 02:29
47781
청와대 "유엔 총회 참석시 美영접객 나오지 않는다" 국제적 왕따 10
0
0
09-21 02:14
47780
☩주먹과 목사들☩ -기절할 내용들 (1) 심층해부 121
10
0
09-21 00:09
47779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21
0
0
09-20 23:13
47777
iP : 119.200.206.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쥐닭동체 ... 통재 26
20
0
09-20 19:13
47776
IP : 121.158.147.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쥐닭동체 ... 백두대간인 32
20
0
09-20 19:07
47775
스마트폰 개발보다 더 중요한 걸 놓치고 있는 한국 (1) 다른백년 159
10
0
09-20 14:33
47774
뽕닥이 탄핵당한 이유는 간단하다 (3) 통재 138
0
30
09-20 12:37
47773
성소수자 권익 보호를 위해 개신교회와 일전을 불사할... (1) 백두대간인 42
0
30
09-20 11:26
47772
롯데건물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세금낭비한 이명박이... (1) 진짜보수 83
5
10
09-20 11:26
47771
극우논객 "지만원"의 학벌 자랑은 "대국민사기극" 좌초 천안함 49
0
0
09-20 11:24
47770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면 안 되는 이유 (1) 아이엠피터 153
0
0
09-20 11:08
47769
문준용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채용비리 142
15
10
09-20 05:52
47768
김관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1) 권종상 248
10
25
09-20 04:55
47767
목사들 심방사례비 세금 안낸다 -악법 (1) 쥐길눔덜 166
20
0
09-20 00:17
47766
박근혜-정호성 찰떡궁합은 “깡패의 의리” (1) 전두환장세동 156
25
0
09-20 00:06
47765
☗단문짱 지랄병 절반쯤 도졌다☗ (1) 정신과 의사 164
20
0
09-19 23:55
47677
기호 장은성 45
0
0
09-19 20:46
47675
인생은 소중합니다 좋은 인생을 삽시다 좋은인생 48
0
0
09-19 19:53
47671
뇜현2 시즌개막과 죄이니의 역활 오호 72
5
5
09-19 15:44
47665
한국서 최고 방산비리범 미국과 이명박그네 친일매국... (1) 진짜보수 114
10
10
09-19 14:45
47664
청와대, ‘돌출 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 “엄중 주... (2) 프레시안 231
0
0
09-19 13:39
47663
미국 경찰은 그가 grab 했음을 알고 있었다 (1) 권종상 330
20
20
09-19 10:25
47662
문성근, 나는 단 한 번도 대종상 후보가 된 적이 없다 (2) 아이엠피터 245
10
10
09-19 10:00
47659
원조뽕쟁이, 뽕지만-뽕무성-뽕명박-뽕경필-다음?? (1) 뽕판민국 233
35
20
09-19 01:27
47658
☗존경하는 운영자님! RE: 단문짱 박살 무력 행... (3) 무력행사 216
20
20
09-19 01:25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155
30
20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117
35
20
09-19 00:44
47653
몇일간 하지말고 듣기만 해 상사 66
0
0
09-18 22:12
47652
죄이니에게서 쥐색휘의 냄시가 난다 (3) 오호 132
10
15
09-18 21:55
47651
똥밭지기 (7) untitled 169
5
5
09-18 20:16
4765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8 (1) 강명구 148
0
0
09-18 15:47
47649
북한이 문재인 정권을 MB·박근혜와 비교했다 (2) 허핑턴포스트 439
5
10
09-18 11:16
47648
[밀리터리 차이나-윤석준의 ‘차밀’] 北 SLBM 기술, ... (2) 윤석준 381
5
10
09-18 10:12
47647
기레기 대참사,트럼프 트윗 ‘오역’을 그대로 받아쓴... (1) 아이엠피터 337
10
15
09-18 09:05
47516
투표권 되돌리기 운동-선관위가 선거 전에 투표수를 ... (1) almani 166
5
0
09-17 16:14
46398
뽕닥회장 서청언 변호해준 죄이니가 순시리 몰랐을까 (2) 오호 204
25
5
09-17 09:53
46396
그지같다 욕한 트럼프에게 용서 빌러가는 죄이니 (2) 통재 166
25
5
09-17 00:23
46395
$$불법자금 흐름 들통이 두려운 개신교 세금문제 (1) $$불법자금 ... 247
40
0
09-17 00:13
46394
☩합똥총대들! Oral Sex는 니들 딸들 시키란말야... (3) 그기 좋으면 267
35
0
09-16 23:11
46258
새얼자작극에서 시간의 실종은 당연하다 (2) 오호 125
5
5
09-16 15:20
46257
시간과 장소의 미스테리 (1) 데이터의 가... 195
5
5
09-16 11:20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130
25
30
09-16 08:33
46255
사진 -여성교도관에 채이는 박근혜, 앗! 창피~ (2) 징역밥 384
45
0
09-16 08:21
46254
단문짱 이놈은 분명 노무현 욕먹이는자 (1) 저승사자입술 171
5
0
09-16 08:19
46253
♁♂간통죄 폐지에 목사들 신바람 성폭행 동영상... (1) 놀렐루야!! 286
45
0
09-16 04:57
46252
[2002월드컵] 개만도 못한 쓰레기 축제 (1) 펌글 202
0
5
09-15 23:29
46251
땡추 “오리무중, 중구난방의 뜻은?” ㅋㅋㅋ... (1) 고시합격생 226
25
5
09-15 23:19
46241
내가 그랬지 내가 이겨서 좋은 건 없다고-근데 싸우면... 잊는다 97
0
0
09-15 22:52
46133
그런 감정으론 날 상대할 수 없어 zz 89
0
0
09-15 19:57
46132
살길 느끼는게 짐승이지-손 다소곳한 애들 말야 졸려 92
0
0
09-15 19:55
46127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아귀 122
0
0
09-15 16:29
46126
[추석특집] 북한핵-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141
0
0
09-15 15:47
46125
Ps; MB는 죽을 수밖에 많은죄를 하느님품에 편히쉬라 (2) 시골길 124
0
0
09-15 15:45
46124
~~국정원이 박근혜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주겠다?~~ 시골길 122
0
0
09-15 15:12
46122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7 (1) 강명구 327
0
0
09-15 14:47
46121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1) 시골길 114
0
0
09-15 12:36
46120
~~"박원순 비방 광고’ 배후는 원세훈~~ (2) 시골길 125
5
0
09-15 12:29
46119
‘서울시 공무원시험’ 역차별 논란… 해결 방법은? (1) 아이엠피터 357
5
20
09-15 11:33
46118
김정은의 오판을 유도하겠다. (1) 옵션 195
0
0
09-15 11:16
46117
“적폐청산”이 어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 (1) 이준구 398
5
20
09-15 09:25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149
60
40
09-15 08:33
46115
대법원의 전병욱목사 Oral Sex 판결-13억 포상 (1) 꽉! 물어!! 274
15
0
09-15 06:49
46114
신식민지 남괴정치의 비극이 머냐면.... 에혀 159
0
0
09-15 02:32
46113
☗MB 국정원 쥑일넘들! 문성근 김여진 Sex 합성... (2) 사진첨부 287
35
0
09-15 00:49
46112
☩지난 10년간 최우수 댓글☩ ◀애독자 글 (1) ~~~~~~~~~~~~... 256
40
0
09-15 00:07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1) 불쌍한이니 206
45
40
09-14 23:57
46047
[사드배치] 엄청난 충격발언 !! (2) 포인트 208
0
0
09-14 21:50
46046
~~朴 창조경제 홍보하라"...~~ (1) 시골길 277
5
0
09-14 18:40
46045
즐거움은, 조금 더 뒤로 미루자 (5) 권종상 616
15
35
09-14 14:58
46044
T13068의 정체(6) (1) 0042625 212
0
5
09-14 14:26
46043
GM값 무너트린 수법 간단하자나 (1) 에혀 203
0
0
09-14 13:50
46042
부산 언론의 ‘BNK 문재인 인맥’ 보도를 믿으면 안 ... (2) 아이엠피터 466
5
25
09-14 09:59
46041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6 (1) 강명구 282
0
0
09-14 09:16
46040
~~양승태 대법원장 '작심발언'…"이념 갈등이 재판 독... (3) 시골길 200
0
0
09-14 07:15
46039
사진▶단문짱 도배후 예상모습!!!!!!!!!!! (1) 시골길팬 282
30
0
09-14 06:12
46038
~~정보통신법~업무방해~~단문짱조심하세요 (3) 시골길 179
5
0
09-14 03:50
46037
죄인이가 새얼사기극 조작밝히면 뽕닥이 처녀다 오호 160
0
5
09-14 02:49
46036
♦명동황제 신상사 신상현 전국구 조폭대접~~ (1) 심층취재 311
35
0
09-14 00:16
45988
911과 뇜현사망. 새얼사기극 공통점 (1) 통제 172
0
5
09-13 18:23
45987
안철수는 이인제·정몽준의 길을 걷고 있나? (3) 프레시안 529
5
5
09-13 16:15
45984
북핵 해법과 한반도 양국체재 (3) 다른백년 442
0
0
09-13 12:54
45982
그땐 왜 그랬을까? (2) 좌좀선동 210
45
25
09-13 11:23
45981
박사모 영화로 알았던 ‘미스 프레지던트’의 기막힌 ... (1) 아이엠피터 647
5
20
09-13 09:23
45980
동네개가 된 한국교회 -TV드라마 첫등장~ (2) 개국장주인 361
40
0
09-13 03:11
45979
화보: 명바기 상드기 니들 주거~ (2) 가훈 정직 345
35
0
09-13 03:03
45976
911 16주년 맞이하여 자작테러사기극의 경제학 에혀 174
0
0
09-13 00:31
45974
대통땜에 웃음을 잃다니 - 자넨 인생이 없는거야 (1) 237
0
0
09-12 21:59
45972
뜬금없이 물벼략 부산.....낙점 (1) 오호 242
0
0
09-12 17:56
45971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5 빗속에 길을 잃다 (1) 강명구 352
0
0
09-12 16:57
45970
“가장 빠른 시일에 강력한 대북 무력시위”한다더니... (2) 뉴요코리안 586
0
5
09-12 16:54
45969
안철수의 포지션 변경! (3) 시다의꿈 432
15
25
09-12 14:36
45968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옳다’ (2) 뉴스프로 564
5
15
09-12 11:21
45967
3류 정치인 안철수가 국민을 깔보고 있는 증거 (1) 아이엠피터 675
20
30
09-12 09:46
45966
T13068의 정체(5) (13) 0042625 428
5
5
09-12 04:13
45965
박정희기념우표 “이화여대여 귀꾸녕이 먹었는가?” (3) 귀머거리 383
40
0
09-12 01:07
45964
김무성-유승민 뽀뽀에 지구촌 발칵 디비졌다~ (1) 문재인안희정 359
35
0
09-12 00:55
45963
문재인 왜 이렇게 머리가 나쁘냐 (1) 문재앙 313
30
5
09-12 00:53
45962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3편 (1) 병파 271
0
0
09-12 00:04
45961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2편 병파 203
0
5
09-11 23:01
45960
인기가 없어도 잘 버텼는데 뭐-세상이치란게 우스워 그냥그래 177
0
0
09-11 22:47
45959
전략 전술은 돌머리들만 할 수 있는거야 ㅋㅋ 168
0
0
09-11 22:39
45958
천안함은 좌초된 후 피항하다가 개조된 기뢰에 걸려 ... (4) 正추구 408
0
0
09-11 22:01
45955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1편 병파 197
0
0
09-11 20:52
45954
근데 왜 뽕닥은 같이 사기친 죄이니 주디 다물까 죄이니척살 212
5
0
09-11 19:39
45953
단타치면 손가락 잘 빤다 - 훌라 ㅋㅋ 180
0
0
09-11 17:41
45952
그러니까 만나고 싶은 건 안철수 너라고 192
0
0
09-11 16:47
45951
그러니까 돈도 없는게 핵을 만든다고 힘을 쓸 수 없다... (1) ㅋㅋ 217
0
0
09-11 16:37
12345678910 ..43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