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낡은 국가주의와 분단을 극복하는 유일한 길, 시민정신의 확산 발전
  번호 6512  글쓴이 권종상  조회 1973  누리 25 (15,40, 3:0:8)  등록일 2014-6-6 04:26 대문 2


낡은 국가주의와 분단을 극복하는 유일한 길, 시민정신의 확산 발전
(WWW.SURPRISE.OR.KR / 권종상 / 2014-06-07)


과거 고대 국가 체제가 만들어지고, 여기서 민족국가가 태어나고 근대 국가사회가 발전해 시민사회가 제대로 형성될 때까지, 인간들은 참 많은 우여곡절을 겪어야 했습니다. 국가가 발전하면, 그 국가를 지탱해 줄 어떤 이데올로기가 필요했고, 종교는 여기에 동참하거나 아예 종교 세력 주체가 지배이데올로그로서, 그리고 그것을 넘어 도그마로서 자리매김하고, 그것이 인간 자체를 억누르는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진리는 그렇게 국가사회 안에서 억압당했습니다. 근대에 와서 시민들 개개인이 철학적, 과학적 진리에 눈뜰 때까지 국가는 지배질서이론, 도그마의 담론으로 인간성을 억눌러 왔습니다. 원래 국가란 것이 속해있는 구성원들을 안전하게 지켜주기 위해서 생겼다기보다는, 그들의 권력 자체를 지키기 위해 발전해 왔다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국가 권력이 지나치게 시민사회를 억압하고 시민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것들을 강제로 수탈하는 데 맞서서 그 구성원들은 저항을 택해야만 하는 때들이 있었습니다. 우리의 역사에 남아 있는 수많은 민란의 역사가 그런 것들이라 하겠지요. 근대에 들어와 시민들이 계몽되면서 이같은 '민란'은 피압박 민중뿐 아니라 지배계급 안에서도 호응하는 형태를 띠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민주주의라는 것이 역사에 정착되면서 보다 구체적인 대안이 있는 형태의 혁명으로 자라나기도 했습니다.

한국처럼 시민사회의 성장과 경제적 성장, 그리고 시민들의 의식 성장이 압축적으로 이뤄진 곳에서의 지배층에 대한 저항의 역사는 보다 역동적이며 극적인 형태로 나타나기 마련인데, 이미 우리는 4.19와 광주민주화항쟁, 그리고 6월 항쟁, 그리고 인터넷의 발달 이후로는 노무현 대통령의 당선과정 같은 것들이 보다 발전된 형태의 저항으로서 분출됐다고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앞서 이야기했듯, 시민사회의 성장은 그 구성원들 스스로의 계몽, 즉 우리가 흔히 '민도'라고 부르는 형태로 이야기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구성원이 얼마나 발전된 시민정신을 갖고 있는가 하는 것이지요.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볼 수 있는 현상 중 하나는 '스스로 계몽된 시민'과 '그렇지 못한 시민'들의 투표 양식입니다. 박근혜의 눈물이 수구층의 표심을 잡았다는 이야기는 사회의 현실에 대한 객관적 인식이 부족한 사람들이 아직도 많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시민사회의 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것은 분단의 현실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남북한 공히 국가주의가 내재할 수 밖에 없는 폭력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그나마 한국의 경우엔 오랜 시민들의 저항의 경험이 축적되어 상대적으로 북한보다는 훨씬 낫다 하더라도)이 우리의 현실이고, 그런 사람들은 국가가 강요하는 국가주의의 도그마를 더 큰 가치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그러나, 우리 사회가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삶을 행복하게 누리려면 이 국가주의의 도그마는 당연히 극복되고 분쇄돼야 합니다. 지난 민주정권 10년에 퍼졌던 가치는 선진국들이 지금 누리고 있는 현실, 즉 국가주의 위에 있어야 하는 시민사회 정신의 당연한 확산과 발전이었습니다. 비록 분단국가의 현실이 언제든지 시민정신을 국가주의의 도그마 밑으로 깔아버릴 수 있는 이 현실 자체가 한계가 되고 있긴 하지만, 오히려 한국에서라도 시민주의가 발달해 국가주의의 도그마를 상쇄하고, 나아가 이를 눌러 버릴 수 있다면 이것은 오히려 분단의 현실을 극복하는 무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김대중-노무현으로 이어지는 시민사회 정권의 대북 정책은 이같은 면을 극적으로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다시 국가주의의 도그마로 무장한 이명박근혜 정권 아래서의 대북관계는 이 국가주의 도그마가 얼마나 위험한가를 보여주는 한 예이기도 합니다. 김관진 같은 매파들이 대거 득세하는 상황을 이용해서, 이 국가주의는 더욱 음험한 방법으로 자기 자신의 세력을 유지하려 할 것입니다. 이번 선거는 그런 면에서 아쉬움이 더 남는 선거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깨어 있는 시민들이 이 시민사회를 제대로 세우는 것은 여러가지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할 것입니다. 우리에겐 그럴만한 지도자가 필요하기도 하겠지요. 그런 면에서 저는 박원순 서울 시장을 주목합니다. 우리에겐 시민사회에 대한 명확한 그림과 정책을 마련할 수 있고, 시민사회를 발전시켜나갈 사람이 차기 대권 주자가 되는 것이 마땅하다는 생각을 안할 수 없습니다. 서울 시정을 통해 행정력을 보여주고, 정치적인 포용력을 보여줬으며, 행정가와 정치가로서의 안목을 보여준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국가주의를 누를 수 있을 정도로 시민사회의 정신을 계승발전시켜나갈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기대를 갖게 됩니다.

물론, 다른 능력있는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에게 국가주의가 아닌, 민주적인 시민사회를 이끌어 줄 수 있는 지도자감들이 분명히 눈에 띈다는 것은 고마운 일입니다. 분단된 한국의 현실이 시민사회를 억누른다면, 오히려 시민사회를 키워서 그것을 분단을 극복하는 무기로 사용할 수 있는 지도자들이 우리에겐 분명히 필요합니다. 안보라는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이 아직도 먹히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그 안보라는 개념마저도 국가의 안보가 아닌 정권의 안보를 뜻하는 지금 한국사회가 나아갈 길은 분명히 시민정신의 확산, 그리고 이를 더 튼튼하게 하는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시애틀에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512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정욱식
- 아이엠피터
- 신상철
IP : 24.17.13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14690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7632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1798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8639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14124
40
60
07-13 13:35
56743
야당대표가 원하는대로 정치인 법적처리에 들어가겠다... 7
0
0
11-24 17:29
56742
국정원 특활비 특검하잔 얘기가 아니면 수사방해 잖아 글쎄 7
0
0
11-24 17:16
56741
국민은 개돼지들이다 윤서인 12
0
0
11-24 16:01
56740
갑자기 강대국이 되버렸다 달빛신화 13
0
0
11-24 15:45
56739
광주 새천년NHK 사건 그때그사건 21
5
0
11-24 13:49
56738
정부 세월호 유골 은폐 변명 세월호 28
5
0
11-24 13:07
56737
사랑하면 닮아 간다더니 포힝지진 22
5
0
11-24 13:02
56736
천사의 섬 전라도 신안 신안주민일동 24
5
0
11-24 12:56
56735
문재인 대통령 외교력 죽인다 강경화 37
10
0
11-24 11:56
56734
세월호 유가족, '정부 유골 은폐' 진상규명 노숙 농성 문재인의은폐 23
10
0
11-24 11:14
56733
우상화 작업 (1) 조선인민공화... 105
10
0
11-24 10:41
56732
호주에서 아동 성추행한 혐의로 붙잡힌 한국여성 캥거루 36
5
0
11-24 10:33
56731
이국종 교수는 ‘김종대’가 아니라 기자의 역할을 강... (1) 아이엠피터 115
5
5
11-24 10:31
56730
'새마을 해외 예산' 朴정부 때보다 오히려 늘어 새마을새마을... 29
5
0
11-24 09:29
56729
전라도 래전드 갓라도 36
5
0
11-24 09:24
56728
세월호 2기 특조위가 꼭 필요한 이유 권종상 48
5
10
11-24 09:23
56727
헷갈리는 좌좀 문슬람들 (1) 어리둥절 47
5
0
11-24 04:22
56726
실력없고 병신같은 진보경제학자 이준구 교수 (1) 쪽팔린이준구 57
15
0
11-24 04:14
56724
특종 비밀문서☩ 박정희 “최태민 성기 자르라”... (1) 박근혜 반발 143
10
0
11-24 02:34
56723
이 병신 지금 제대로 읽는거야? (1) 임종석대통령 53
0
0
11-24 01:45
56721
여러가지가 이해되는 장면 (1) 남조선 59
0
0
11-24 01:21
56720
브룩스 사령관, JSA 귀순자 구출 한미 장병에 훈장 수... 문제인뻘즘 21
0
0
11-24 01:18
56719
이병태교수가 좌좀으로부터 받았던 협박편지 좌좀협박 26
0
0
11-24 01:11
56718
좌좀들의 롤 모델인 베네수엘라 상황 베네수엘라 25
0
0
11-24 01:00
56717
이국종교수가 80년대 운동권에서 돌아선 이유 운동권또라이 37
0
0
11-24 00:55
56716
김관진 불구속 수사하는 이유 (1) 겁먹은제인이 43
0
0
11-24 00:31
56715
서프는 바로아래 유언비어 퍼트리는것들 고소하지뭐하... 진짜보수 40
0
5
11-23 17:36
56713
세월호 재수사해야할 이유 이명박그네 빅딜협상과 부... (1) 진짜보수 84
0
5
11-23 15:15
56712
언론이 허세부리느거 정말좋아한다고 - 더부려봐 27
0
0
11-23 15:05
56711
손들기 싫으면 나가면 되는거지 뭐 환영해 40
0
0
11-23 14:50
56710
군인 아자씨가 정치를 하려는구만 - 풋풋해 (1) 68
0
0
11-23 14:38
56708
친북 노길남 FBI 체포설 교포빨갱이 57
0
0
11-23 14:25
56707
이제부터 반미 데모하면 미국입국 금지 (1) 종북친일파 53
0
0
11-23 14:18
56706
사과한 김종대 "이국종 옹호 취지, 언론이 싸움 붙여" 정의당또라이 38
5
0
11-23 14:13
56705
뱅모-- JSA 귀순 병사의 뱃속에서 회충이 무더기로 나... 구충제 40
0
0
11-23 14:03
56704
이태영 강원대 로스쿨 부 교수 사법고시 대리시험 (3) 이태영 38
0
0
11-23 13:25
56703
文, 북한 테러 지원국 재지정에 대응하려면? 프레시안 118
0
0
11-23 11:16
56702
노무현 딸이 받았다는 돈상자 (1) 딸라의 추억 111
5
0
11-23 10:31
56701
세금 낼 돈 없다더니..억대 주식 투자에 금괴가 (1) 아이엠피터 233
5
5
11-23 09:02
56700
[천안함] 정보공개청구 거부에 따른 행정심판청구 (2) 신상철 188
25
0
11-23 08:06
56699
☩고위공직 배제 7대비리 vs 목사배제 5대비리 (1) ☩고위... 160
10
0
11-23 04:53
56698
♬긴급: 쥐바기 “감옥갈 준비 됐다!!”♫ (1) 현장취재 183
10
0
11-23 03:38
56697
애틀란타 공항 85명 강제 추방은 서막에 불과하다 미국통신 92
0
0
11-23 02:22
56695
김정은 수령님이 개새끼인 이유 (2) 임종석동무 62
15
5
11-23 02:13
56566
보수는 왜 이리 예의가 없을까 (1) 손들고 있어 303
0
0
11-22 18:51
56565
함미를 왜 3의 부표 쪽으로 옮기려 했는가? 두 번째 ... 正추구 341
0
5
11-22 18:20
56564
유엔 포로야 (1) 어쩌라고 334
0
0
11-22 18:19
56563
어디서 이런 병신같은 걸 장관으로 뽑은거냐 (1) 엉망진창 509
5
0
11-22 17:01
56562
귀순병사가 국제법상으로 아직 대한민국 국민은 아니... (1) 593
0
0
11-22 15:58
56561
문재인 정부, 특수활동비 ‘739억’ 감액했다. (1) 아이엠피터 1672
15
5
11-22 09:34
56560
☩충무공 9대손 장로회총회 용공 고발 이유 (1) 대한민국국회 1963
15
0
11-22 07:37
56559
김정일 유언중에 통일되거든 전라도는 씨를 말려라 (1) 배반의땅 2150
5
0
11-22 06:35
56558
미 국무부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하면 (1) 트럼프 2132
0
0
11-22 06:29
56557
"다 까자" 역풍 맞은 '특활비'...국내 뉴스서 사라져 역풍 2152
0
0
11-22 06:08
56556
한국 국적 85명, 미국 입국 거부 대재앙 2127
0
0
11-22 06:01
56554
천안함 함미를 왜 3의 부표 쪽으로 옮기려 했는가? (1) 正추구 2727
0
5
11-22 01:13
56553
[항소심 8차공판] 정호원 88수중개발 부사장의 증언 ... (2) 신상철 3027
35
0
11-22 00:09
56552
“천안함 함미 체인 끊어질까 인양 연기했다? 핑계” (1) 미디어오늘 3975
5
0
11-21 19:04
56551
문제인 "내가 포항가면 복구작업 방해되" (1) 포항시민 4749
10
0
11-21 14:59
56550
靑 "퍼스트레이디 의전비용 공개불가" (2) 진실요구 4538
5
0
11-21 14:54
56545
스탈린 고향의 짧은 실험, 아시나요? (1) 프레시안 3725
10
0
11-21 11:56
56544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총상 입은 귀순병 눈 뜨... (1) 귀순용사 3741
0
0
11-21 10:48
56543
文정부도 특수활동비 85억 문정부도적폐 3604
0
0
11-21 10:45
56542
추미애, ‘X같은 조선일보’ 그날 벌어진 일 (1) 아이엠피터 3853
10
0
11-21 10:42
56541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2 강명구 3246
0
0
11-21 09:12
56540
방송 “선거부정 이명박 광화문서 돌로 쳐죽여야 한다... (1) 이태임 출연 3011
30
0
11-21 07:36
56539
진정한 국모 (1) 호남평야 1914
5
0
11-21 04:13
56538
동영상: JTBC 안나경 앵커 명성교회 김삼환 초토화 포... (1) 김하나2 1577
35
0
11-21 01:58
56537
문제인의 업적 (1) 굴욕적외교 1547
10
0
11-20 15:54
56536
아베의 평화헌법 개정, 세계평화포럼으로 막자 다른백년 1503
0
0
11-20 15:23
56535
긴급: 이명박 검찰청 포토라인 발언 요약!!!! (1) 바기와 그네 1532
30
0
11-20 13:09
56534
직접 귀순자를 델고 왔다고 구라친 대대장 면상 (1) 구라가먼저다 1323
10
0
11-20 11:01
56533
[항소심 8차] 정호원 88수중개발 부사장의 증언 ② (1) 신상철 1386
5
0
11-20 10:33
56532
세금 도둑 홍준표, ‘국회 특수활동비’ 해명 말 바꿨... (1) 아이엠피터 1234
10
10
11-20 09:46
56531
답답하네~ 걍 거기다 싸인하라고 멍청아! (1) 임종석대통령 1001
30
0
11-20 07:34
56530
손석희 “MB 공항성명=전두환 골목성명 떡치네!!!!!!!... (1) ~~~~~~~~~~~~... 698
35
0
11-20 06:26
56529
동영상: 김삼환 “평양감사도 싫으면 못하는 법!!!!” (2) 김하나 세습 542
30
0
11-20 06:11
56378
위대한 문주주의 윤서인 272
0
0
11-20 02:07
56236
그런게 나쁜피를 빼는 과정이라고 국선 176
0
0
11-19 21:23
56235
리더가 될려면 욕을 많이 먹어봐야 해-아퍼도 견뎌 (1) 나무 164
0
0
11-19 21:11
56234
지금 작두질하는 문재인이 전부가 4년후 어케 되는지 (1) 달바라기 154
0
0
11-19 18:58
56233
다시보고싶은 TV드라마 영광의 1위 발표 (1) 시청자 246
0
0
11-19 17:58
56232
IP : 70.208.69.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왜놈간첩... 포항 때려잡... 112
10
10
11-19 15:27
56231
종왜역도 왜놈간첩 한마리 쥐닭합체 댓글 蟲 달빛기사... 달빛기사단 ... 123
10
10
11-19 15:12
56230
동영상: 박영선 “MB 도둑넘이 제발 저려서...” (1) 화끈한 타격 280
25
0
11-19 12:28
56229
신분은 보장받고 불만을 가진다고- 나가는게 남자답다... 그렇다고 117
0
5
11-19 11:14
56228
전적으로 행정부 소속이란 말이다. 122
0
0
11-19 11:02
56227
검사제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제도가 아니라고 착각하지말고 104
0
0
11-19 10:59
56226
권력투쟁은 이렇게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게 된다고 (1) 징후 139
0
0
11-19 10:13
56225
추천제 검사라면 사건배당에 불만을 가질 수도 있겠지 (1) 133
0
0
11-19 10:00
56224
진실대로 처리해야지 뭐 면담 105
0
0
11-19 09:58
56223
오하마나호에서 세월호로 바뀐것도 (1) 남전참묘 166
0
0
11-19 09:26
56222
유아인 트윗에서 '서울마포 성유"같은 인간 발견 (3) 달빛기사단 222
65
10
11-19 08:22
56221
포항 지진에 관심없는 문제인 (1) 포항 131
5
5
11-19 07:59
56220
권여사의 악몽 (1) 봉하마을 200
10
5
11-19 02:05
56218
이 만화는 성지가 됩니다 (2) 윤서인 178
5
0
11-18 23:08
56217
천안함의 어뢰, 잠충 어떤게 사기일까? (2) 正추구 313
0
5
11-18 17:37
56216
포항 지진이 주는 교훈은 무엇인가? (1) 시골목사 616
15
0
11-18 14:14
56215
역사상 가장 많은 학살을 자행한 독재자는? (2) 타이완넘버원 206
35
10
11-18 12:46
56213
울이니 봉구 155
10
0
11-18 12:41
56212
닮은꼴 정치인 (1) 피아제 209
10
0
11-18 12:40
56210
산전수전 다 겪은 노장인 남자들이 저지른 바람일 거... 산전수전 202
0
0
11-18 07:11
56203
국정원장 1억 “왜 나만 갖고 그래?” 천억짜리 놔두... (1) 청와대 상납 318
30
0
11-18 02:05
56202
“노무현 정부 국정원도 증거조작” 김만복 전 원장 ... (1) 적폐청산 186
5
0
11-18 02:05
56201
놀렐루야! 감리교 강간먹사 징역 8년 먹었따!! (1) 문대식2 298
30
0
11-18 02:02
56153
문제인이 포항 지진에 관심이 없는 이유 포항 160
5
0
11-17 23:29
56136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미국일본과 박정희일가 나라망치... (1) 진짜보수 140
0
10
11-17 22:12
56130
이명박근혜 9년, 제비족 문화 대규모로 번성 (1) 개혁시대 240
10
0
11-17 19:55
56129
서산시장 직무유기 죄 고발사건 대한 시민 사회단체 ... 시골목사 210
0
0
11-17 19:48
56123
문제인 정권이 여론조사를 조작하는 방법 (1) 여론조사 181
5
5
11-17 14:51
12345678910 ..51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