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①
  번호 65064  글쓴이 김종익  조회 533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3-8 08:46 대문 0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①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18-03-08)


※ 이 글은 『세카이』 2018년 3월호에 게재된 「宋神道の人生譚 - 戰場と‘慰安所’の極限を生き拔いた在日女性」을 옮긴 것이다.
본문의, ( )는 필자, [ ]는 역자의 주석이다. 중국의 지명은 현대 중국어 발음으로 옮겼다. 본문에서 필자가 강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작은따옴표(‘ ’) 로 옮겼다. 또 대화를 표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큰따옴표(“ ”)로 옮겼다.

가와타 후미코川田文子
와세다 대학 문학부 졸업. 30여 년간 ‘위안부’ 문제에 전념하며,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 피해자의 증언을 기록하고 있다. 『위안부라 부린 전장의 소녀』 『할머니의 노래唄 - 재일 여성의 전중·전후』 등의 저서가 있다.

재일在日 ‘위안부’ 재판을 단 한 명의 원고로 싸웠던 송신도 씨가 지난해 12월 16일 타계했다. 재일 위안부 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이하, 지원 모임)은 특별 양호 노인 홈인 송 씨의 방에서 12월 3일 조금 늦은 아흔다섯 살의 생일 축하연을 했다. 송 씨는 거의 눈을 감고 있었다. 눈을 뜰 때마다 교대로 머리맡으로 다가가 귀가 어두운 송 씨에게 말을 걸었다. 그날은 보청기를 끼고 있지 않았다. 귓전에 대고 “가와타川田예요”라고, 큰 소리로 인사를 하자 “아”라고 큰 소리로 대답했다. 그것이 나에게는 최후의 대화가 되었다.

일행의 메모로 시작된 만남 

미야기현宮城県 오나가와정女川町에 살고 있던 송 씨를 처음 방문한 것은 1992년 3월 말부터 4월 초였다. 송 씨는 부재중이었다. 두 집이 한 동을 이룬 연립주택의 이웃에게 물었더니 이웃에 담소를 하러 갔다고, 언덕 위에 있는 집으로 안내해 주었다. 이웃은 셋집 주인이었다. 카세트테이프 십여 개와 갈아입을 옷을 넣은 커다란 캔버스 천 가방을 든 나를 송 씨는 가발이나 별난 먹을거리를 팔러 온 잡상인으로 생각했던 것 같았다.

그해 1월 14일부터 3일간, 시민 그룹이 전화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종군위안부 110번’을 실시했다. 그 전해 12월 6일, 김학순 씨 등 ‘위안부’ 피해를 입은 세 명이 전前 군인·군무원, 유족 등 32명과 도쿄지방법원에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며 소를 제기했다. 해가 바뀌고 1월 11일, 일본군이 위안소 설치와 ‘위안부’ 모집을 감독, 통제한 사실을 드러내는 군 작성 문서를,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쥬오中央 대학교 교수가 방위청 방위연구소 도서관에서 발견한 것을 아시히신문이 보도했다. 그 직후에  많은 정보가 모여들었다. 나도 3일간, 수화기를 들었고, 종료 후 모든 조사 카드를 훑어보았다. 그 가운데 송 씨의 주소와 정보 제공자의 “방문해 주세요”라는 동료의 메모가 기재된 카드 한 장이 있었다.

실행위원회는 사전에 중요한 정보에 대해서는 재조사 실시를 하기로 정하고 있었지만, 송 씨에 대한 재조사는 주저했다. 당시 이름을 밝힌 사람은 김학순 씨 한 명, 나머지 두 명의 원고는 가명을 사용했다. 김학순 씨의 커밍아웃은 “반세기에 걸친 침묵을 깨고 이름을 밝혔다”고 많은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았다. 그러나 위안소에서 일본군에게 피해를 당한 여성들이 어떤 상황 속에서 살고 있는지, 거의 파악되지 않고 있었다. 게다가 송 씨의 조사 카드에 정보 제공자의 연락처는 기재되어 있지 않아서 방문해도 좋은지 확인할 수 없었다.

나는 1977년 말부터 약 5년 동안, 오키나와현 도카시키섬渡嘉敷島의 위안소에 연행되어 전후에도 오키나와에 남겨진 배봉기裵奉奇 씨의 증언을 들었다. 배 씨는 주기적으로 격심한 통증에 시달리며, 타인과의 접촉을 피한 채 살고 있었다. 그런데 그 증상이 있을 때 이외는 나의 방문을 받아들였다. 배 씨는 글자를 모르고, 전화도 없었다. 연락 수단이 없는 바람에 갑작스러운 방문, 오후 1시 무렵부터 해질녘인 5시까지 이야기를 들었다. 귀찮은 점도 있었을 텐데 거부하시지 않았다. 어느 날 문뜩 깨달았다. 타자에게 함부로 말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떻게든 승복할 수 없는 자신이 입은 고난을 호소하고 싶었던 거라고. 그 경험과 조사 카드에 기재된 정보 제공자 말에 힘을 얻어, 나는 단독으로 송 씨를 방문했다.

정보 제공자는 나중에 센다이仙台의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을 찾았을 때, 민단의 분이었다는 것을 알았다. 송 씨가 일본국의 사죄를 요구하며 도쿄지방법원에 소를 제기한 것은, 첫 방문으로부터 1년 후인 4월 5일이다. 나는 송 씨와 다른 두 명의 증언을 토대로 한 원고를 완성(『황군위안소의 여성들』, 1993년), 제소에 임했다.

시집媤家에서 도망친 신부

송 씨는 1923년 11월 24일, 충청남도 논산論山군 두마豆磨면에서 태어났다. 송 씨의 목 밑에는 팥알 크기의 움푹 파인 상처 자국이 있다. 위안소에서 입은 상처가 몇 개인가 있었기 때문에 그 가운데 하나가 아닌가라고 물었더니, 태어난 직후 남자아이가 아니었기 때문에 불에 달군 젓가락인가 뭔가로 찔렸던 자국이라고 설명했다.

아버지는 산주교[일본어 표기는 ‘サンジュ敎’]라는 종교의 지도자였다. ‘神道’는 여자아이에게 붙이는 이름은 아닐 것이다. 남자 이름으로서도 매우 드물지 않을까. 아버지의 강한 생각의 배어 있는 이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학교에는 거의 다니지 않았다.
“좋아하지 않았으니까. 학교에 가라고 해서, 책을 싸. 그리고 책 따위는 내팽개치고 노는 거야.”
산주교의 모임이 있을 때는 자주 보러 갔었다.
“여동생을 업고 갔어. 그게 재미있었으니까. 오줌을 누고 싶어도 참았어. 오줌을 싸서 엄마에게 야단을 맞은 적도 있었지.”
여동생은 문자를 터득했지만, 송 씨는 터득하지 못했다.
열두 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많은 신자가 조문을 하러 왔다.
집은 넓었고, 아버지가 남긴 재산도 있었지만, 그것이 다 없어지자, 어머니는 송 씨와 여동생을 데리고, 본처와 딸이 있는 약국을 운영하는 남자 집으로 들어갔다. 후손을 잇는 남자아이를 낳는 조건으로. 어머니는 송 씨 자매와는 아버지가 다른 남동생을 낳았다. 송 씨는 어머니에게 반항해 소란이 일어났을 때와 같은 경우, 본처와 그 딸 편에 섰다.

송 씨는 열다섯 살에 시집을 가게 되었다. 맞선 자리에서 어머니에게 옆구리를 찔렸다. 마음에 들었는지 어땠는지 어머니는 표정으로 묻고 있었다. 한 번 만난 정도로는 답할 수 없었다. 상대는 스물일곱의 우락부락하게 생긴 농부였다. 어머니는 송 씨의 마음 따위는 관계없이, 혼례 준비를 진행했다. 반항적인 자신이 거치적거려서 일찍 시집을 보내고 싶은 거라고 송 씨는 받아들였다. 당시 결혼 연령으로는 그다지 빠른 건 아니었다.

가마를 타고 시집으로 향할 때, 돌아오는 길을 알려고 가마 창문에 침을 발라 구멍을 내고, 밖의 풍경을 눈에 담았다. 혼례 잔치가 끝나고, 방에서 신랑이 혼례복을 벗기려고 했을 때, 순간적으로 화장실에 간다고 하고 방을 나와 속옷 차림으로 쏜살같이 깜깜한 밤길을 달렸다. 밤의 정적으로 개구리 우는 소리만이 들려왔다.

집에 도착하자 여동생이 눈치를 채고 일어나서 왔다. 추워서 아궁이에 불을 피워 주었다. 어머니가 일어나 와서, “시집 간 년이 왜 여기에 있어”라고 화가 잔뜩 난 목소리로 말하고, 두들겨 패기 시작했다. 당시 조선에서는 시집을 가면 3년은 친정에 오지 않는다는 풍습이 있었다. 송 씨는 그대로 집을 나왔다. 어머니가 몽둥이를 가지고 쫓아왔다.

친구 집을 거처로 삼고 돌아다닌 후, 대전에서 보모를 하며 지내고 있던 때의 일이다. 두마면의 집 근처에 살던 여성에게 사정을 이야기하자, 그 여성은 “시댁에 가지 않고서도, 전선에서 나라를 위해 일하면 살아갈 수 있다. 돈도 모은다”고 꾀었다.
“그 노파의 감언이설에 넘어가 속아서 돌아다녔던 거지. 도시 쪽으로 가니까 말이야 뭔가 뭔지 알 수 없었어. 따라 간 거지, 그런 곳. 조선에 있을 때 유곽 같은 곳이 있다는 것도 몰랐어요.”
송 씨는 그 여성을 “유괴 할멈”이라고 했다.
마침내 전선으로 출발한다고 할 때, 동생에게, 여자는 몸가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바늘과 실을 선물로 준비해서 한 번 두마면에 갔다.

송 씨는 중국과 국경을 접한 곳, 신의주의 소개소에서, ‘유괴 할멈’으로부터 ‘인간 브로커’ 남성에게 넘겨졌다. 소개소에는 많은 여성이 모여 있었다. 그 여성들과 함께 무개차로 톈진으로 갔다. 그때까지 톈진 같은 대도시에 간 적이 없었다. 송 씨 등은 환락가로 끌려갔다. 화려한 의상을 한 여성들이 호객을 하고 있었다. 나중에 상기해 보니 유곽이었다. 일의 내용을 숨긴 채 ‘인간 브로커’는 “치마저고리로는 장사가 안 된다”며, 호객하는 여성들과 같은 의복을 준비시켰다. 송 씨는 기모노를 입는 방법을 몰랐기 때문에 원피스로 했다. 고 씨라는 키가 작은 조선인 남성이 무리 속에서 뽑은 여성들은 배로 한커우漢口로 향했다. 그리고 한커우에서 작은 배로 갈아타고, 양쯔강을 건넜다. 도중에 물에 팅팅 불은 반나체에 못을 박은 것처럼 구멍이 뻥뻥 뚫린 시체를 보았다. 

건너편 우창武昌에 도착하자, 식당이었던 건물로 끌고 갔다. 건물 입구 근처의 시멘트벽에 선지피가 말라붙어 있었다. 화장실에 가려고 뒤쪽으로 나가자 시체가 방치되어 있었다. 미지근한 물로 선지피를 씻어 내고, 삽을 빌려와서 건물 옆에 구덩이를 파고 시체를 묻었다. 일본군은 우한 작전에서 장제스군과 중국군을 물리치고, 1938년 10월 26일, 우한을 점령했다. 우한시가 된 한커우, 우창, 한양漢陽은, 당시는 우한 3진鎭으로 불린 독립된 세 개의 읍이었다.

송 씨 등이 우창에 도착한 것은 일본군이 점령하고 얼마 안 된 때였다. 건물에는 일본군 침공에 쫓겨 정든 땅을 버린 중국인의 생활 자취가 배어 있었다.
목공 출신의 부대가 와서, 1층은 회계실로, 2층은 칸을 막아서 여러 개의 작은 방을 만들었다. 세계관이라는 간판도 내걸었다. 위안소 개설 전부터 무리를 이룬 병사들이 몰려들었다.
고 씨는 세계관의 주인이 되고, ‘인간 브로커’가 회계 업무를 맡았다. 먼저 와 있던 다섯 명에 송 씨 등 여덟 명이 더해졌다.
“그게 제일 싫었는데. 성기 검사”
검사대에 올랐을 때, 송 씨는 울면서 저항했다. 군의는 성 경험이 없고 성병에 걸렸을 확률이 낮다고 보아 검사를 하지 않고, 노출된 엉덩이를 팡하고 때리고, 다음 사람을 재촉했다.
성병 검사가 끝나자 군의 영업 허가가 떨어졌고, 위안소가 개설되었다.

송 씨의 작은 방에 처음으로 들어온 것은 성병 검사를 한 군의였었다. 그때 일을 송 씨는 도쿄지방법원의 본인 심문에서 증언한다.
“너, 라는 말을 알아듣지 못했어요. 끌어당겨도 어이어이 울었어요. 영문을 몰랐어요. 죽일 작정을 하고 있는 걸까. 두렵고, 슬프고, 말은 알 수 없고.”
군의는 송 씨의 머리를 쓰다듬었을 뿐 그냥 나갔다. 그러나 그 후 회계에게 긴 머리채를 휘어잡힌 채 질질 끌려가서 두들겨 맞고 걷어차이는 제재를 당했다.
“군인의 요구에 따르지 않으려면, 여기까지 오는 데 든 경비를 지금 당장 내놔라”라며.
송 씨는 한 푼도 빌리지 않았는데, 대전에서 우창까지 오는 기차 여비, 뱃삯, 숙박비, 식비, 일에 필요하다며 산 원피스 대금까지 가불금 명목으로 계산되어 있었다.

송 씨는 몇 번이나 도망쳤다. 그 때마다 발견되어, 제재를 당했다. 중국인 집에서 숨겨준 적도 있었다. 하지만 세계관에서 도망하는 것이 가능하더라도, 말도 지리도 모르고 수중에 돈도 없는 열여섯 소녀가 혼자서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지난하기 짝이 없는 일이었다. 그 지역에 주둔했던 전前 군인은 언제 전투가 시작되는지 알 수 없는 전쟁터에서, 군에서 떨어져 행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송 씨는 주변의 상황을 조금씩 깨닫게 되자, 여기서 살 수밖에 없다고 체념해 갔다. <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5064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안문석
- 아이엠피터
- 미디어오늘
- 김원식
IP : 122.167.4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3977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20580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5239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21605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42589
40
60
07-13 13:35
78006
자기 핏줄도 죽이는 김정은을 믿으라고? 살인마김정은 5
0
0
06-26 01:53
78004
JTBC 손석희 ♣이인규 니는 이제 디졌어! (1) 기습폭격 115
5
10
06-26 00:32
78002
남조선 축구 감독들의 공통적인 두腦 (2) 김순신 161
0
0
06-25 22:42
78001
사진포착☗노무현 죽인 이인규 교포여성에 잡혀 (2) 파이팅~~~~~~ 182
15
15
06-25 14:34
78000
[이정랑의 고전소통] 호가호위(狐假虎威) (3) 이정랑 154
0
0
06-25 14:03
77999
우주의질서 지구주변 보구자 지구과학 (1) 보구자와 33
0
0
06-25 13:00
77998
서로 못 믿는 북한과 미국, 합의 이행하려면 (2) 프레시안 125
0
0
06-25 11:37
77997
김종필 훈장 논란 부추긴 오보기자의 유체이탈 기사 (2) 아이엠피터 212
0
10
06-25 09:30
77996
세월ro1(정배면)도2+(좌우측면)도1 竹雪 44
0
0
06-25 08:03
77995
세월ro1(정배면)도1 竹雪 48
0
0
06-25 08:01
77994
소시오패스의 3가지 특징 정신분석 86
30
0
06-25 01:59
77993
싸이코패스 (1) 정신병동 143
10
0
06-25 01:43
77992
황교익☆☆“김종필 애도말라... 징글징글했다”☆☆ (1) 독재권력 194
35
25
06-25 00:32
77991
긴급♂역대급 BIG엿 한국당 새당명 발표~ (1) ㅎㅎㅎ......... 187
30
25
06-25 00:07
77967
사진걸어놓고 일베짓하면 누가 좋아하것냐-숨어서해 정신차려 46
0
0
06-24 20:42
77955
파이팅! 뚝뚝 42
0
0
06-24 18:18
77954
(펌) 노무현과 전해철 사연 많은 이야기 공돌이 49
0
0
06-24 18:17
77953
그럼 내각제로 목숨 걸어봐 - 진심은 사줄께 53
0
0
06-24 17:41
77952
도와주면 감사하다고 하는 년을 도와주는거야-그림좋... 43
0
0
06-24 14:47
77951
▶ 自由韓國黨 김성태, 김종필 사망에 "自由韓國黨의 ... (2) 서울마포 성... 182
0
20
06-24 08:20
77950
참여정부 운운하는 악질 종왜역도 베충이 한마리 보거... 종북참수 애... 69
5
25
06-24 06:04
77949
매국노에 부정축재자 김종필 훈장수여 반대한다 진짜보수 107
0
25
06-24 05:44
77948
신상철님의 주장을 반박함. (1) 진상규명 152
15
0
06-24 05:38
77945
문재인이 패배자들 라커룸 쳐들어가서 사진 찍은 이유 (1) 일병 손흥민 124
10
5
06-24 04:07
77943
노무현 가족과 측근 비리 (1) 침어정부 81
0
5
06-24 03:40
77942
김대중 일가의 비리 부패왕 74
0
0
06-24 02:03
77939
코넬 대학병원, 공군 입소시 엑스레이와와 자생병원 ... 병역비리 66
0
0
06-23 23:49
77846
그의 뜻은 내가 가지고 간다. 62
0
0
06-23 21:11
77824
해외 지도자들의 박정희 평가 (2) 시애틀외노자 134
5
5
06-23 10:26
77823
멕시코 언론도 아는 문재인의 영향력 멕시코 130
10
0
06-23 10:07
77822
문제인을 잘못 가르친 노무현 노무현 118
5
0
06-23 09:57
77821
속보: 노통원수 중수부장 이인규 잡혔다~ (2) 동영상~~~~~~ 244
25
30
06-23 09:53
77820
박근혜와 문재인의 수준 차이 큰차이 107
5
0
06-23 09:47
77819
‘천안함 사과요구 북에 하려다 말았다’? 조선 보도 ... (4) 미디어오늘 432
0
10
06-23 09:28
77818
트럼프, 북한 제재 1년 연장 정은이 89
5
0
06-23 08:11
77817
만화☩와탕카!!!!!!!!!!!!!!!!!!!!! 개판5분전~ (1) 개~~~~판민국 230
30
30
06-23 03:36
77816
또 A4용지 들고 읽네 A4왕 122
5
0
06-23 03:32
77815
(펌)터보 김종국이 전라도 조폭기획사 사장한테 당한 ... 펌돌이 129
0
0
06-23 03:26
77814
한국일보♥ 선거킹 문 vs 선거여왕 박 (1) 대박비교 240
25
30
06-23 00:58
77813
"문(文)이 해외만 나가면 불안하다..국빈이건 뭐건 문... (1) 손병호 110
5
0
06-23 00:44
77812
오늘이니 클라우스 운명의 시간 그럼 단 문 ... 86
0
0
06-23 00:01
77811
각자 인ㄹ생 쳐 살다 가는 것이지 ㅋㅋㅋㅋ 단 문 짱 82
0
0
06-23 00:00
77704
박근혜 턴핵 축하하던 자영업자들 근황 탄핵축하 123
0
0
06-22 22:19
77697
문재인 지지하던 친구새끼 장사 접었다 (1) 127
0
0
06-22 22:13
77597
트럼프 “전면적인 비핵화 이미 진행 중... 북한과 좋... (1) 김원식 257
5
5
06-22 14:48
77596
rainy day call 100
0
0
06-22 14:27
77593
보수로 둔갑한 수구 정치 세력들 (4) 프레시안 458
0
15
06-22 10:18
77592
세월ro1(평저면)도20 竹雪 128
0
0
06-22 08:24
77591
세월ro1(평저면)도19 竹雪 131
0
0
06-22 08:22
77590
문씨 부탁이다.멕시코전 가지마라. (1) 국민소망 139
20
0
06-22 05:44
77589
☩다중성관계 목사 아비목사 “몇번 했느냐?” (1) 합똥~~~~~~~~ 274
40
45
06-22 00:57
77588
세계적 목사☎한국교회 돈사랑 음란 공박~~ (1) 옥한흠2 257
40
45
06-22 00:52
77587
보수는 mb가30%까잡숫고 그네가40%까잡숫고 (1) 마파람짱 140
0
0
06-21 19:21
77586
의전원이 병원 장악하는 방법 (1) 어렵게 살면 ... 134
0
5
06-21 19:05
77583
연습생 국회의원 이 대수니 시발넘아 (1) 국회의원 131
0
5
06-21 19:00
77582
선거에서 지는 기자 지방발령 소속옮겨야 합니다. 정권교체1인... 115
0
0
06-21 18:52
77581
여의사에 빠순이 출신이 40프로 입니다. 의전원 134
0
0
06-21 18:47
77579
끊어 의전원 로스쿨 기자색히들아 인간취급 98
0
0
06-21 18:31
77578
서연고에 로스쿨 의전원이 되냐 개색히야 의전원 104
0
0
06-21 18:24
77577
변호사의 90프로가 방통 사이버 평생 야간 출신 어렵게 산 애... 106
0
0
06-21 18:11
77576
. . 127
0
0
06-21 18:09
77575
11만명도 넘는 경찰을 2300명정도의 검사가 통제를 한... 마파람짱 125
0
0
06-21 17:47
77574
건설 철도 항만등 북한에 건설허면 북한서 지불능력 ... 마파람짱 127
0
0
06-21 14:52
77573
"세계적으로 희대의 엽기적인 극좌 탈레반 깡통좌익들... 손병호 125
0
0
06-21 14:46
77572
“조중 친선과 단결, 협조 더욱 발전시키자” (2) 사람일보 314
0
5
06-21 12:57
77571
이재명과 김부선의 꼰돔의 진실 (1) 김순신 232
0
0
06-21 12:31
77570
붉은 노을 가득 채운 석양에 만인의 평안을 위하여 걷... (1) 김진희 254
0
0
06-21 10:52
77569
난민신청이 급증해 걱정인 사람들이 꼭 알아야 할 상... (5) 아이엠피터 452
5
10
06-21 10:25
77568
☩ 김부선님! 이거보면 그 자리서 졸도!! (2) 선녀!!!!!!!!... 417
40
35
06-21 09:34
77567
세월ro1(평저면)도18 竹雪 171
0
0
06-21 06:57
77566
세월ro1(평저면)도17 竹雪 168
0
0
06-21 06:55
77512
OECD "韓 최저임금 인상 유례 없는 수준… 국제 경쟁... (2) OECD 189
5
5
06-20 23:17
77511
문재인 국민들한테 돌맞아 죽을것같다 (1) 구라왕 212
10
5
06-20 14:54
77510
긴급영상☦이명희 “잡아죽여 버릴 이 개새끼야!... (2) 대한항공 336
30
30
06-20 11:32
77509
이상돈 “안철수 정계은퇴? 이미 수순 밟는중” (1) 노컷뉴스 589
10
10
06-20 10:01
77508
당대표 사퇴하고 변호사 신청한 홍준표, 문제는 없나? (3) 아이엠피터 426
10
15
06-20 09:51
77507
JTBC영상: 노소영♥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냐” (2) 황제갑질 314
30
35
06-20 09:05
77506
세월ro1(평저면)도16 竹雪 184
0
0
06-20 08:09
77505
세월ro1(평저면)도15 竹雪 191
0
0
06-20 08:08
77504
100세 이상을 누린 독립운동가들: 6-7분 (1) 백세시대 293
30
35
06-20 01:14
77503
노무현이 ☆박정희를 밀어낸 지방선거!!! (2) 노무현 태풍 292
30
35
06-20 00:42
77502
너만 왜 그러니? 조이라이드 157
10
0
06-20 00:18
77501
오늘 일본 승리에 이분도 즐거워하시겠지 (2) 월드컵 230
15
5
06-20 00:11
77500
문재앙 이인간은 경제가 개판인데 한가하게 월드컵 구... (1) 대재앙 151
10
5
06-19 23:58
77499
공떡 먹고 공짜로 890만 딴 썰..(인증있음) 운수대통 154
0
0
06-19 15:00
77498
아람회사건 국가범죄 청산을 짓밟은 박근혜 정권의 블... (3) 사람일보 322
0
5
06-19 14:58
77497
“천안함 북 누명” 칼럼에 보수매체 발칵 (8) 편집국 776
5
15
06-19 14:22
77496
천안함 재조사 “양심 어긋나지 않아”…평통 “의도... (1) 미디어오늘 488
10
20
06-19 11:05
77495
[이정랑의 고전소통] 성호사서(城狐社鼠) (1) 이정랑 554
0
0
06-19 08:32
77494
세월ro1(평저면)도14 竹雪 211
0
0
06-19 08:06
77493
세월ro1(평저면)도13 竹雪 204
0
0
06-19 08:04
77492
동영상☎경기도민에 저주 퍼붓는 낙선한국당후보 (2) 간 큰 넘 354
30
40
06-19 05:37
77491
노무현대통령께서 자살한 이유 (1) 인과응보 235
20
0
06-19 03:49
77490
☩교계중진들 그룹섹스목사 축하 (1) 말세로다 329
30
40
06-19 01:17
77489
주간한국♣“이명박은 독안에 든 쥐” -아들 딸 관련 (2) 사면초가 325
30
35
06-19 01:10
77488
연방제통일에 속고있는 트럼프. [북핵보다 남파간첩... (1) 적화통일 181
15
10
06-19 00:00
77487
문제인 뽑은 편의점 점주의 현실 (1) 고소하네 223
25
5
06-18 14:47
77485
[칼럼] 이제 압승 했으니까 (5) 이기명 572
10
40
06-18 12:36
77484
선거 때는 큰절하더니, 낙선하니 ‘유권자 탓’하는 ... (1) 아이엠피터 594
5
15
06-18 09:43
77483
천안함의 진실이 두려운 자들 (6) 권종상 784
20
40
06-18 09:09
77482
세월ro1(평저면)도12 竹雪 234
0
0
06-18 08:04
77481
세월ro1(평저면)도11 竹雪 247
0
0
06-18 08:02
77480
신의한수 대법 홍준표 무죄-홍준표 개판-지방선거 압... (2) 문재인 잘해5 346
30
40
06-18 04:48
77479
전여옥 “친박 초선들 ‘정풍운동’?…역대급 철판, ... (1) 사라져야 340
30
35
06-18 02:04
77409
상처받지 않은 영혼 박원순이 답이구나 마파람짱 222
0
0
06-17 15:46
77408
바미당은 한국당 큰집으로 가거라 그나마도 그곳이 너... 마파람짱 209
0
5
06-17 14:57
77407
아무리 썩었어도 느그집 식구니께 봐주거라 마파람짱 215
0
5
06-17 14:52
77406
최저임금제도 해야할 것인데 자영업자가 문제라 마파람짱 224
0
5
06-17 14:00
77405
다 자기가 당한것만 서러운 법이다 ,5가지중에3가지만... 마파람짱 243
0
5
06-17 08:48
77404
▶ 【특집】 6.13선거... 自由韓國黨은 과부 10년에 ... 서울마포 성... 297
0
15
06-17 08:17
12345678910 ..709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