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제주 게하 잔혹사’ 경찰과 제주 도민은 뭐 하고 있었나?
  번호 63317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932  누리 35 (5,40, 1:0:8)  등록일 2018-2-13 12:24 대문 0

‘제주 게하 잔혹사’ 경찰과 제주 도민은 뭐 하고 있었나?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02-13)


제주에 혼자 여행을 왔던 20대 여성이 살해 당했습니다. 지난 7일 울산에 살던 이씨는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 구좌읍의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렀습니다. 이씨는 게스트하우스에서 마련한 저녁 파티에 참석한 이후 실종됐습니다.

연락이 닿지 않았던 이씨의 가족은 10일 실종신고를 했지만, 이씨는 11일 정오쯤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10일 밤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난 게스트 하우스 관리자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쫓고 있습니다.

제주에 사는 도민으로 안타까운 죽음에 분노와 슬픔이 함께 교차합니다. 특히 용의자가 근무했던 게스트하우스는 지인이 과거에 혼자 여행을 와서 묵었던 숙소였습니다.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여성의 살인 사건으로 일부 언론에서는 게스트하우스의 예약이 취소되는 등 피해를 입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집니다. 그러나 제주가 관광객이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지역인지에 대한 고민이 우선입니다.


‘특별 방범 순찰 활동 기간에 벌어진 살인 사건’

▲제주경찰은 2월 5일부터 18일까지 특별방범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지만, 11일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지방경찰청

이번 살인 사건은 제주지방경찰청의 특별방범 활동 기간에 벌어졌습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도 전역 사람안전, 특별도보 순찰의 날 운영’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보도자료까지 배포했습니다. 그러나 살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평창올림픽과 설 연휴 등을 맞아 금융권과 가정폭력 등을 집중적으로 예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명 ‘혼여족'(혼자 여행을 하는 사람들)이 자주 이용하는 게스트하우스 등도 점검했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이미 2012년 7월12일 서귀포시 성산읍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여성이 올레길을 걷다가 살해당한 사건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경찰은 혼자 여행하는 여성들의 범죄 예방을 위한 활동을 했습니다. 그러나 몇 년이 지나자 시들해졌고, 결국 또다시 살인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제주도, 범죄 발생 부동의 1위’

▲2016년 광역단체 5대 강력범죄 발생건수, 제주도는 17위를 기록한 세종시(63건)보다 2.5배 많은 158건이었다. ⓒ데이터플래닛

제주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8년 전 제주로 이주했던 아이엠피터도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통계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제주는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입니다.

제주도는 2016년 ‘5대 강력범죄 발생 건수'(1만명 당)가 158건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제주는 2014년 (172건/만 명당)에도 2015년 (163건/만 명당)에도 부동의 1위였습니다.

성폭력 범죄 발생 건수도 2011년 259건, 2012년 285건, 2013년 495건, 2014년 370건, 2015년 437건으로 최근 5년 사이 30% 넘게 증가했습니다.

▲사단법인 올레 홈페이지에 공지된 도보여행 주의 사항. 여성은 여성전용 숙소 등을 이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올레는 2013년 올레길 여성 사망 사건과 관련해 소송이 진행된 이후 법적 책임이 없다고 밝혔다. ⓒ올레홈페이지 화면 캡처

제주에 범죄가 자주 발생하는 통계가 있다면, 경찰 인력을 충원하고 방범 활동을 강화하면 됩니다. 실제로 제주도는 외국인 범죄와 교통사고가 증가하자, 외국인 범죄 수사대와 교통경찰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피해 등이 감소했습니다.

문제는 관광객과 관련한 사고에는 손을 놓고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 혼자 여행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전 대비나 방범 순찰 활동은 관광 업계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방관하고 있습니다.

게스트하우스도 자신들은 억울하다고 항변하기보다는 지역 경찰과 연계하여 위험 지역에 대한 순찰을 요구하거나, 연락이 닿지 않는 여행객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누군가의 억울한 죽음 뒤에는 범죄를 저지른 잔혹한 살인자가 있습니다. 그 살인자를 잡는 것도 중요하지만, 왜 살인을 막기 위한 사회 시스템이 가동되지 못했는지에 대한 고민도 필요해 보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331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권종상
- 이정랑
- 아이엠피터
IP : 142.111.211.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673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56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013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383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0103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