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통합신당 ‘바른미래’…바른정당 청소년 조직의 명칭이었다
  번호 63024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1106  누리 20 (10,30, 3:0:6)  등록일 2018-2-8 10:45 대문 0

통합신당 ‘바른미래’…바른정당 청소년 조직의 명칭이었다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8-02-08)


▲지난 2월 2일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 당명을 미래당으로 결정한 뒤 당명을 들어 보였던 안철수 대표는 청년정당 ‘우리미래당’의 정책토론회에 출연한 바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 명칭인 ‘미래당’을 사용할 수 없다는 중앙선관위의 결정이 나왔습니다. 지난 5일 청년정당 ‘우리미래’와 ‘국민의당’은 각각 정당명의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겠다고 중앙선관위에 신청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신청한 사안에 대하여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중앙선관위가 청년정당 ‘우리미래’의 신청을 수리하기로 한 이유는 등록을 먼저 했기 때문입니다. 이미 ‘우리미래당’은 2017년 3월 20일에 선관위에 등록된 정식 정당 명칭입니다. 당시에는 약칭 등록을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통합신당이 ‘미래당’으로 등록을 하려고 하자, 선관위에 약칭을 신청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약칭이라는 어휘의 통상적인 용법과 가능한 의미, 사회 전반의 관습과 등록정당의 전례, 일반의 법 상식 등에 기초하여 볼 때 ‘국민의당’이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고 판단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청년정당 ‘우리미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정책토론회에 출연해 이미 ‘우리미래’라는 정당명을 알고 있으면서도 ‘미래당’이라고 당명을 결정했다’는 기자회견을 하기도 했습니다.

중앙선관위의 결정으로 지방선거에서 ‘우리 미래당(우리미래당? 미래당?)을 지지해주세요’라는 유권자를 헷갈릴 수 있는 논란은 일단락된 듯합니다.


‘바른미래, 바른정당 청소년지지포럼의 명칭이었다’

▲바른정당 청소년위원회가 운영하는 ‘바른미래’ 페이스북 홈페이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미래당’이라는 당명을 사용하지 못하자, 통합 신당의 이름을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했습니다.

양당 통합추진위는 2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약칭 없이 ‘바른미래당’으로 할 것”이라면서 “당명 응모자 중 수상자를 선정해 오는 9일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지난번 당명 결정 때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라면서 “국민의당 쪽에서는 ‘국민’이라는 단어가 빠지는 데 대한 반감이 있을 수 있지만, 미래 지향이라는 취지를 살려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제안했던 ‘바른미래’는 바른정당 청소년 지지포럼의 명칭입니다. 바른정당 중앙청소년위원회가 운영하는 ‘바른미래’는 이미 지난 2017년 10월에 첫 공개 세미나를 하는 등 공식적인 활동을 하는 바른정당의 조직입니다.

유승민 대표는 이미 ‘바른미래’라는 명칭을 알고 있었고, 통합신당의 당명으로 제안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당명조차 바른정당에 뺏긴 마이너스의 손 안철수’

▲국민의당은 통합신당의 명칭을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했다고 짧게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국민의당 홈페이지 화면 캡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으로 외연이 확장될 수 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참담합니다. 39석이었던 국민의당 의석수는 현재 23석(지역구 10+비례대표 13)으로 줄었습니다. 바른정당의 9석을 합쳐도 31석에 불과해 오히려 마이너스입니다.

통합신당의 당명도 ‘바른미래당’으로 결정됐기 때문에 ‘국민의당’이라는 존재 또한 사라졌습니다. 통합신당의 대표조차 불투명하기 때문에 결국 바른정당에 모두 뺏긴 셈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왜이렇게 마이너스의 정치를 하는지 그 속내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국민의당을 지지하고 투표했던 유권자의 마음을 헤아리기보다는 본인의 이상한 정치 철학으로 당의 운명을 마음대로 결정했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입니다.

정당의 창당과 통합, 해산은 한국 정치사에서 늘 벌어지는 일이었고, 국민의당도 그저 그렇게 사라지게 됐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3024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이준구
- 윤석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IP : 142.111.211.x
[1/3]   자폭  IP 73.15.65.x    작성일 2018년2월8일 11시46분      

또라이의 실체 수준이 드러난 것일 뿐.
자폭외에는 다른 수가???
내가 생각해도, 너무 너무 쪽팔려, 갈곳은 한강다리 뿐인데...
얼음이 두껍게 얼어있어서,,,,,,,

국민의 마음과 국가적 부패비리 문제 해결에 대한 기본철학조차 없고, 그저 숫자놀음으로 국민들이 졸개모냥, 지가 생각하는데로 이리로 저리로 가라면 가고 오라면 오는 노예 수준으로 여겼다는 것...
참담한 수준에, 바국당의 길은 뻔한 것.

두와니, 때우, 바기, 그네, 순시리와 윤회, 기추니, 병우, 형식이, 승태, 권성동, 염동철, 김진태, 경워니와 김필배, 권력 부역자들, 종일 앞잽이들, 사자방비리, 천안함/세월호 반국가범죄자들, 원전사기도둑범죄, 따스비비케도곡동, 똥일교, 씬천지, 꾸원파, 순뽁음, 만민쭝앙교회, 깡남교회, 명썽교회, , , 전부 사형 시키라고, 신나통 들고 광화문에 나가서 일인시위라도 하던지...>>>>
[2/3]   서프, 댓글 삭제 마라  IP 211.207.121.x    작성일 2018년2월8일 21시50분      
.
▶ 함량미달 개철수, 미래가 참담하다
news.zum.com/articles/43150685

▶ 【사진】 국민 염장 지르기 달인
img.bemil.chosun.com/nbrd/data/10038/upfile/201303/20130307093638.jpg

"自由韓國黨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 공금 빼내 화장품 구입 혐의
- 출근도 안한 제부에게 2배 급여 1억원 준 '비리 혐의'도..... 구속 영장신청 !!
v.media.daum.net/v/20180208155424377
.
[3/3]     IP 174.201.22.x    작성일 2018년2월10일 12시56분      



전라도에서 배운사람 VS 못배운사람 차이점


전라도 배운 사람 : 살인 강간 사기 범죄 저지르고도 감옥 안 감.


전라도 못 배운 사람 : 살인 강간 사기 범죄 저지르고 붙잡혀 감옥 감.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090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816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532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8599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4864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