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신간소개] 루소와 볼테르
  번호 58093  글쓴이 편집국  조회 704  누리 5 (5,0, 1:0:0)  등록일 2017-12-21 09:58 대문 0

[신간소개] 루소와 볼테르 - 강대석 著
(WWW.SURPRISE.OR.KR / 편집국 / 2017-12-21)

[리뷰] 강대석 철학자가 연출한  <루소와 볼테르>
빛고을 광주에서 펼쳐진 세계 철학 거장들의 철학포럼

사람일보 | 박해전 대표 | 2017-12-09

▲ 강대석 철학자의 저서 <루소와 볼테르> 표지.     © 사람일보

강대석 철학자(전 대국가톨릭대학교 철학과 교수)가 프랑스대혁명의 이념적 토대를 마련한 루소와 볼테르의 실천적 철학 논쟁을 예술형식을 빌려 쉽고 흥미 있게 서술한 <루소와 볼테르>를 최근 도서출판 들녘에서 출간했다.

‘인류의 혁명을 논하다’는 부제가 말해주는 것처럼 이 책의 중심에는 프랑스혁명을 이끌어준 철학에 대한 논쟁이 들어선다. 이 철학 포럼은 광주에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1극장에서 진행되며 주역으로 18세기 프랑스 철학자 루소와 볼테르가, 토론자로서 독일의 철학자 칸트가 등장한다. 토론의 사회자는 저자의 별칭인 강물이다.

<루소와 볼테르>는 제1부와 제2부로 나뉘어, 1부에서는 두 철학자의 생애를 중심으로, 2부에서는 사상을 중심으로 토론이 전개된다. 중간 인터미션 시간에는 시인 김남주의 <조국은 하나다>가 낭독되고 볼테르의 비극 「오이디푸스」와 루소의 가극 「마을의 점쟁이」가 공연된다. 물론 가상의 무대에서다. 김남주의 시가 낭독된 것은 두 철학자의 삶이 프랑스혁명과 연관되고 광주라는 도시가 혁명을 상징하며 김남주가 그 대표적인 시인이기 때문이다.

이 책 제1부에서는 두 철학자의 삶과 그들이 살았던 시대적 배경에 대한 화폭이 해설과 질문을 통해 아기자기하게 펼쳐진다. 제2부에서는 그들의 핵심적인 사상이 명료하게 해명된다. 여기에 중세철학과 근세 영국철학과의 관계, 인간의 불평등에 관한 문제, 종교적 광신과 관용의 문제, 교육의 문제, 역사철학의 문제, 일반의지와 정부형태의 문제, 프랑스혁명에서 백과전서파들이 수행한 역할 등이 토론의 주제로 등장한다.

감옥에서 이들의 책을 읽은 루이 16세는 “이 두 사나이가 프랑스를 망쳤다”라고 말했을 만큼 두 사람은 당시의 사회적 모순을 비판하고 개혁하는 데 앞장섰다. 실천적이고 개혁적인 지식인의 면모를 드러내는 두 사람의 토론에는 특별히 독일의 철학자 칸트가 초청되었다. 독일고전철학의 길을 열어준 칸트는 포럼의 객관성을 높여주고 프랑스철학과 독일철학의 차이를 선명하게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에필로그에서는 칸트를 포함한 세 철학자가 현대철학에 미치는 영향, 특히 현대 우리 민족사에 주는 교훈들이 제시된다. 전권에 걸쳐 많은 사진자료가 첨부되어 있는 이 책은 독자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며 책을 읽고 난 독자들에게 두 철학자의 일치성과 차이성을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저자는 이 책에서 중세봉건사회로부터 자본주의사회로 넘어가는 시민혁명을 이끌어 준 계몽철학의 본질이 무엇이며 왜 역사발전에서 항상 계몽적인 무신론과 유물론이 진보적인 역할을 수행했는가를 보여주려고 힘썼으며, 그것은 현재와 미래에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암시하고 있다. 그와 함께 저자는 철학이 항상 그 시대의 정신을 반영하는 산물이며 그러므로 모든 철학의 이해에서 그것이 발생한 시대적 배경의 이해가 필수적임을 강조하고 있다.

딱딱하고 난해한 철학을 희곡의 대본처럼 문학형식으로 풀어내 쉽게 파악하게 해주는 이 책은 저자의 다른 책인 <니체와 포이어바흐>에 이어, 우리 나라의 철학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것은 책의 형식뿐만 아니라 내용면에도 해당된다.

우리는 서양사상을 수입하고 소개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역사적 상황에 맞추어 비판하고 수용해야 한다는 사실을 저자는 전체적으로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된 철학이 무엇인가를 해명하면서 저자는 통일을 지향하는 우리 민족에게 필요한 서구사상이 무엇이며 그것을 어떻게 수용해야 하는가를 예리하게 분석하여 제시하고 있다.

저자는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교육과와 같은 대학교 대학원 철학과를 졸업했다. 독일학술교류처(DAAD) 장학생으로 독일에 유학하여 하이델베르크대학에서 철학, 독문학, 독일사를 공부했고,  스위스 바젤대학에서 철학, 독문학, 미학을 연구했다.

광주 조선대학교 사범대학 독일어과 및 대구 효성여자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국제헤겔학회 회원, 국제포이어바흐학회 창립회원이다.

▲ 강대석 교수     ©사람일보

주요 저서로는 『미학의 기초와 그 이론의 변천』(1984)을 비롯하여 『서양근세철학』(1985), 『그리스철학의 이해』(1987), 『현대철학의 이해』(1991), 『김남주 평전』(2004), 『왜 철학인가』(2011), 『왜 인간인가?』(2012), 『왜 유물론인가?』(2012), 『니체의 고독』(2014), 『무신론자를 위한 철학』(2015), 『정보화시대의 철학』(2016), <망치를 든 철학자 니체 vs. 불꽃을 품은 철학자 포이어바흐>(2016) 등이 있다. 역서로는 포이어바흐의 『종교의 본질에 대하여』(2006)와 『기독교의 본질』(2008),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2011) 등이 있다.

<루소와 볼테르> 도서출판 들녘, 2017년 10월 23일 출간, 224쪽, 값 12,000원.

역사를 바꿀 것인가, 시대를 따를 것인가?
프랑스혁명을 이념적으로 준비해준 볼테르와 루소의 실천적 논쟁을 통해
철학과 사상이 인류 역사의 진보적 혁명을 어떻게 선도(先導)했는지 탐색한다!

구입하러 가기

 

책소개

『망치를 든 철학자 니체 VS. 불꽃을 품은 철학자 포이어바흐』에 이어 유명 사상가들의 논쟁을 매개체로 철학적 문제들을 다룬 두 번째 책이다. 전작과 달리 토론의 공간적인 무대는 독일로부터 프랑스로, 시간적인 배경은 19세기로부터 18세기로 옮겨간다. 볼테르와 루소는 1789년의 프랑스혁명을 이념적으로 준비한 철학자들이다.

감옥에서 이들의 책을 읽은 루이 16세는 “이 두 사나이가 프랑스를 망쳤다”라고 말했을 만큼 두 사람은 당시의 사회적 모순을 비판하고 개혁하는 데 앞장섰다. 실천적이고 개혁적인 지식인의 면모를 드러내는 두 사람의 토론에는 특별히 독일의 철학자 칸트가 초청되었다. 프랑스혁명을 철학적으로 완성하면서 독일고전철학의 길을 열어준 칸트는 포럼의 객관성을 높여주고 프랑스철학과 독일철학의 차이를 선명하게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책의 1부는 두 철학자가 자신의 삶을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들려주는 데 할애했다. 혁명 전야의 프랑스가 정치적으로나 사상적으로 어떤 분위기에 있었는지, 뭇 사람들처럼 사랑과 모험의 열병을 앓았던 소년기와 청년기의 삶은 어땠는지, 학문적 업적과 인생을 정리하는 후반기의 삶은 어떠했는지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두 철학자의 ‘소설 같은 삶’을 통해 독자들은 위대한 사상가들의 인간적인 면모를 십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2부에서는 볼테르와 루소가 자신들의 주요 저작을 토대로 “무엇이 인류의 행복을 증진할까?”, “인간의 불평등은 어디서 기원하는가?”, “참된 신앙이란 무엇인가?”, “교육의 본질은 무엇인가?”, “역사를 연구하는 데 철학이 꼭 필요한가?” 등의 문제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격렬한 논쟁을 벌인다.

두 사람의 사상을 비교 분석하거나 동조를 표하고, 때로 논박하기 위해 등장하는 니체, 맑스, 오이저만, 엥겔스 같은 당대의 내로라하는 사상가들의 참여는 한편으로 서양사상의 계보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민중시인 김남주가 낭송하는 「조국은 하나다」, 볼테르의 비극 「오이디푸스」 및 루소의 가극 「마을의 점쟁이」 관람, 그리고 <더 읽어보기>에 제공되는 ‘프랑스혁명’ 및 ‘루소의 『고백록』과 볼테르의 『철학사전』을 맛보기’는 독자에게 드리는 덤이다. 철학적 내용과 예술적 형식을 조화시켜 서술한 이 책이 철학 전공자는 물론 철학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에게 참신한 읽을거리가 되기를 희망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 
강대석 (姜大石)

저자 강대석은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교육과 및 같은 대학원 철학과를 졸업했다. 독일 정부 초청 장학생(DAAD 장학생)으로 독일에 유학하여 하이델베르크 대학에서 철학과 독문학, 독일사를 공부했고, 스위스 바젤 대학에서 철학, 독문학, 미학을 연구했다. 귀국 후 광주 조선대학교 사범대학 독어과 및 대구 효성여자대학교(현 대구 가톨릭대학교) 철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국제헤겔학회’ 회원, ‘국제포이어바흐학회’ 창립 회원이다. 주요 저서로 『미학의 기초와 그 이론의 변천』을 비롯하여 『서양근세철학』, 『그리스 철학의 이해』, 『현대 철학의 이해』, 『김남주 평전』, 『왜 철학인가?』, 『왜 인간인가?』, 『왜 유물론인가?』, 『니체의 고독』, 『무신론자를 위한 철학』, 『정보화시대의 철학』, 『망치를 든 철학자 니체 VS. 불꽃을 품은 철학자 포이어바흐』, 『명언철학사』 등이 있다. 역서로는 포이어바흐의 『종교의 본질에 대하여』, 『기독교의 본질』,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등이 있다. “진정한 철학은 현실로 돌아온다”는 신념 아래 인문 초보자와 청년들이 철학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까다로운 철학 쉽게 풀기’와 ‘지금 내 자리에서 철학의 쓸모 찾기’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이성은 부조리를 타파하고 혁명은 역사를 바꾼다

17세기로부터 18세기에 이르는 기간은 인류 역사상 유례없는 변화의 시기였다. 계급과 신분의 주도 아래 불합리하고 비이성적인 것에 의존하던 봉건사회로부터 개개인의 자유와 평등을 기치로 삼는 시민사회로 넘어가는 혁명의 시기였기 때문이다. 볼테르와 루소가 활동했던 시대는 혁명 전야였다. 두 사람은 당시 진보적인 학문의 전파에 앞장섰던 『백과전서』 저술에 동참하였으며, 숱한 저작을 통해 당대의 사회적 모순을 비판하고 개혁하는 데 선구자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그리고 볼테르와 루소가 눈을 감은 지 십여 년 뒤 마침내 프랑스에서 시민혁명이 발발한다. 인류 역사를 봉건사회와 시민사회로 양분하는 프랑스혁명이 일어난 것이다. 볼테르와 루소는 비이성적인 종교, 그에 의존하는 봉건제도, 비과학적인 자연관 등에 반발하여 전통적인 권위와 편견을 이성적인 사고를 통해 무너뜨리고자 했던 진보적 지식인으로서 프랑스혁명에 도화선을 놓은 주요 인물들이다.

볼테르는 특히 칼라스 사건의 예를 통해서 알 수 있듯이 당대 광신 사회의 부조리함에 “파렴치를 분쇄하라!”는 말로 경각심을 울렸으며, 루소는 『사회계약론』을 중심으로 민중이 중심이 되는 사회의 적극적인 실현을 주장했다. 봉건 잔재인 절대군주제를 청산하고 완전한 시민사회로 나아가는 데 꼭 필요한 시민의 연대에 불을 댕긴 것이다. 신앙과 세습 권력 대신 자본으로 이루어진 새로운 권력이 인류를 양분하는 현 시점에서 저자가 볼테르와 루소를 소환한 배경이다.

방랑의 아이콘 루소 vs. 도전의 아이콘 볼테르

볼테르와 루소는 둘 다 봉건제도 및 정치적·사회적·종교적·철학적 이념에 대한 투쟁을 전개했다는 점에서 일치한다. 하지만 다른 점이 더 많다. 루소는 원시 자연 상태를 인간의 낙원으로 보고 문명의 발전과 더불어 인류가 점점 더 타락했다는 비관론에 빠졌고, 볼테르는 문명이 발전함에 따라 인류의 진보와 행복이 가중된다는 낙천적인 신념에 젖어 있었다. 인간의 이성과 학교 교육을 신뢰하지 않았던 루소는 인간의 평등을 부르짖으면서 민중의 힘을 강조했지만, 볼테르는 대중을 과소평가하면서 계몽화된 군주가 민중을 이성적으로 이끌 수 있다고 생각했다.

뿐만 아니다. 루소는 사유재산권을 자연권으로부터 배제하면서 철저하게 민중의 자유를 구가했지만, 볼테르는 사유재산의 소유권을 포함한 인간의 이성적인 자유와 질서를 강조했다. 또한 루소가 ‘일반의지’에 전권을 부여함으로써 그의 사후 전개될 혁명의 정당성을 마련해주었다면, 볼테르는 제도의 변혁 자체는 아무런 효과도 이룰 수 없다는 신념 아래 급진적인 사회제도의 변혁보다 계몽을 통한 인간 본성의 개조를 부르짖었다.

루소는 불행한 인민들을 억압하는 압박과 억압자들을 증오했지만, 볼테르는 종교라는 이름으로 불의와 비이성적인 행위를 서슴지 않는 광신자들을 더욱더 증오했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행복한 사회의 실현을 위해 일생을 바쳤다는 데엔 이견이 없을 것이다. 이 책은 이렇듯 비슷해 보이면서 다르고, 전혀 다른 것 같지만 종국에 추구했던 바는 같았던 두 사상가의 삶과 사상을 토론의 형식을 빌려 흥미진진하게 소개한다.

루소와 볼테르는 인류의 발전과 행복에 이바지했을까?

루소와 볼테르를 비롯한 프랑스 계몽주의 철학자들은 이성적인 시민사회를 염원하여 투쟁했다. 그들의 이념이 바탕이 되었던 혁명이 아니었다면 인류는 여전히 봉건주의의 모순 속에서 헤매고 있을 것이다. 독일철학은 이들이 시작한 시민혁명을 완성하는 임무를 담당했지만 그 과정은 순탄하지 못했다. 기득권을 획득한 시민계급이 노동자와 민중의 고통을 외면하고 시민혁명의 열매를 독차지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식인들 역시 이런 분위기에 편승하여 이성을 비판하고 비합리적인 것을 강조하면서 사회의 변혁보다 현상 유지에 눈을 돌렸다.

하지만 칸트에서 헤겔에 이르는 독일철학은 관념론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프랑스 계몽철학의 성과를 계승하여 발전시켰다. 이성적인 사회를 실현하는 데 기여한 것이다. 이는 독일관념론 이후의 철학이 인류가 쌓아올린 이성을 파괴하는 데 앞장섰다는 점에서 여실히 드러나는데, 키르케고르, 베르그송, 쇼펜하우어, 니체의 철학은 특히 이 같은 발전 과정을 잘 보여준다.

즉, 인류사 변혁의 단초를 제공한 볼테르와 루소의 사상이 결과적으로 철학의 다양성과 철학사의 발전을 이끈 셈이다. 이 점이야말로 두 사상가를 18세기에만 묶어둘 수 없다고 강조하는 이유가 아닐까? 볼테르와 루소는 과거가 아니다. 오늘 우리가 당면한 현재이자 곧 다가올 미래이기도 하다. 두 사상가의 실천적인 철학 논쟁은 이론적인 연구만 수행하는 우리의 학문 풍토에 참다운 지식인의 모습이란 어떤 것인가와 더불어 우리가 준비해야 할 미래 의제에 대해 많은 시사를 던져줄 것이다. [예스24 제공]

구입하러 가기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8093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박해전
- 이기명
- 윤석준
- 이정랑
IP : 114.250.7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879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576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275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617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2470
40
60
07-13 13:35
80999
김정은 김정은 4
0
0
09-25 13:44
80998
4
0
0
09-25 13:41
80997
4
0
0
09-25 13:40
80996
3
0
0
09-25 13:39
80995
속보)세월로 전원사망 페미 5
0
0
09-25 13:38
80994
방탄소년단은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며 국위선양 (1) BTS 28
10
5
09-25 10:55
80992
1억 배달겨레여-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하나로 모아 ... (4) 꺾은 붓 71
5
10
09-25 08:26
80991
문재앙, 또 A4 읽고 앉았음 (1) A4문 81
5
0
09-25 07:13
80990
여자들이 좌좀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1) 김치녀유감 89
5
0
09-25 03:42
80989
문제인 빠는새끼들이 정의니 적폐니 애시당초 관심없... (1) 적폐청산 35
5
0
09-25 00:56
80986
목사 “세습은 고난 👩성추행은💖사랑... (1) 등신도 문제 148
5
10
09-25 00:49
80985
문재앙 푸대접 강용석 27
5
0
09-25 00:41
80984
문재인 미국가봐야 나오는건 호남향우회 밖에 없음 호남향후회 24
5
0
09-24 22:16
80983
트럼프땜에 망하는 중국산업 짱깨몽 18
5
0
09-24 22:10
80982
트럼프, 아베가 도착하자 마자 만찬 문재앙 24
5
0
09-24 22:06
80981
SNS에 근친상간 동영상 올린 천하의□□□ (1) 정상회담 132
15
0
09-24 18:51
80980
생방송 실패는 경호의전법에 따라서 처리해 24
0
0
09-24 15:08
80979
trump is only a bill of exchage sign 26
0
0
09-24 14:45
80978
속보)북한 사실상 핵 포기 용의 밝혀... (2) 팡주는눞욷 125
15
5
09-24 11:59
80977
양조장 주인이 술에 중독됬단 말을 들어본적이 ... call 34
0
0
09-24 11:54
80976
🔺️중대발표, 기절직전🔺ᥧ... (3) 중대발표, 기... 182
20
25
09-24 05:49
80975
미국 이민와서 맞는 스물아홉번째 추석에 (2) 권종상 202
5
15
09-24 03:57
80974
중앙일보❎이해찬이 조폭 조양은에게 “꺼져!” (3) 흥미진진 195
25
30
09-24 01:45
80973
추석특집으로 재밌는 틀린그림찾기 준비했습니다. (2) 서북통상 230
0
0
09-24 01:09
80972
문재앙 정권 각료들이 개쓰레기인 EU 북조선 해방 38
5
0
09-24 00:23
80971
조선족 조건만남 사기 개박살내버리기 (1) 조선족 48
5
0
09-24 00:10
80970
전라도 성씨를 알아보자 (1) 유익한 정보 139
0
0
09-24 00:06
80969
어느 영부인의 발목 (1) 족발 164
5
0
09-24 00:00
80968
文재앙·김돼지 생중계 도중 들린 욕설 논란 (2) 청와대 69
0
0
09-23 23:04
80967
스님과의 대화(아니. 스님의 가르침) (2) 꺾은 붓 68
0
20
09-23 19:49
80966
정권을 바라보는 태도문제 거안사위 43
0
0
09-23 14:54
80965
🎴긴급: 한가위 대폭발!!!!!!🎴 (2) 특종 속보맨 187
30
30
09-23 10:11
80964
현재 일본 상황 문재앙보유국 76
5
0
09-23 09:49
80963
짱깨식 기차 지정석 더러운 짱깨 49
5
0
09-23 09:43
80962
💓유명목사 불륜SEX 녹음파일💓 (3) 전격공개~~~~ 194
35
35
09-23 03:11
80961
남북회담에서 "지랄하고 있네" 라고 말한 촬영기자 (1) 지랄하네 108
5
0
09-23 00:35
80960
광주 노인학대 전국 최고 수준 (1) 광주늙은이 54
5
0
09-23 00:31
80959
북한이 송이버섯 준 이유 송이버섯 65
5
0
09-23 00:29
80958
전라도 남자에 대한 판녀의 평가 (1) 전라도 남자 61
5
0
09-23 00:24
80957
김동길🔴“문통은 MB 1000억 희사받고 사면해... (1) 말도 안돼 197
35
35
09-23 00:17
80956
심재철 의원실 자료 보니…정부부처, 골프장·노래방... 심재철 48
0
0
09-23 00:15
80955
심재철, “청와대는 말장난으로 국민을 속이려 하지 ... (1) 적폐문재인 51
5
0
09-23 00:12
80954
무능력한 좌좀들이 큰 우월감을 느끼는 이유 좌좀정신이상 55
10
0
09-23 00:09
80953
용기 있는 사람들~ (1) ㅇㅇ 179
0
0
09-22 21:34
80952
직권남용한 대통령???? 탄핵 가즈아 (1) ㅇㅇ 139
5
0
09-22 21:31
80951
아- 어쩌다가 <태극기>와 <엄마>가 이 꼴... (5) 꺾은 붓 196
0
30
09-22 18:47
80950
동아일보 ‘최악의 오보’ (2) 아이엠피터 367
5
20
09-22 17:40
80949
남북정상회담의 대성공을 경축한다 (3) 박해전 267
5
20
09-22 17:37
80948
🔻종교가 서프하고 무슨 관련?🔻 (2) 적폐박멸 186
45
45
09-22 12:25
80947
심재철 "靑, 없는 병원서 예산 써" 靑 "카드사의 입력... 궁색한 변명 61
0
0
09-22 10:35
80944
좌파 개씹병신들의 인지부조화 (2) 좌좀본색 91
5
0
09-22 07:26
80943
👩여배우 트럼프 성기특징 폭로💓 (4) 전면폭로 248
40
55
09-22 05:43
80942
⛔좃선 박근혜 꾀병 법무부에 들통⛔ (1) 개망신 215
55
65
09-22 01:04
80941
❌개법부 사법농단❌ (1) 처단필요 193
50
65
09-22 00:55
80940
호남인의 하루... (2) 호남의 향기 276
20
0
09-21 22:50
80939
교과서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박정희 70년대 유신의 올... (1) 시골신부 250
15
0
09-21 22:40
80938
박정희의 매국적 행위를 밝혀준 1966년 미국 CIA 보고... (4) 시골목사 110
5
10
09-21 22:10
80937
"靑 비서관, 추석 밥상서 'NLL 팔아먹었다' 여론 일까... 적화통일 55
0
0
09-21 21:58
80936
백두산行 '즉석제안'인데 '한라산 물' 미리 준비? (2) 쇼가 먼저다 63
5
0
09-21 21:51
80935
⛔문재앙 방북후 기자회견 대참사⛔ (2) 치매노인 78
5
0
09-21 21:47
80934
북에서 온 송이버섯의 실체. (1) 송이버섯 230
5
0
09-21 21:36
80933
창녀, 살인독재자, 치매빨갱이, 그리고 비게덩어리 수령동지 67
5
0
09-21 21:32
80932
❌ 라도공화국 현황❌ (1) 7시뉴스 71
5
0
09-21 21:28
80931
국민들은 이제사 개재인 한테 속은 것 체감한다 .. (1) 림종석 67
5
0
09-21 21:22
80930
'가짜뉴스' 만든 언론인]세월호 '엉터리 인터뷰' JTBC... 가짜뉴스 71
5
5
09-21 20:17
80929
靑, 남북회담 환송행사 ‘재향군인회’ 동원 의혹 (1) 가지가지하네 82
5
0
09-21 13:30
80928
[칼럼] 꿈이면 깨지 말라 (2) 이기명 286
0
20
09-21 12:47
80927
☩청빙바람 S공대 MIT박사후 프린스턴 신학박사 (1) 꿈깨쇼! 218
50
60
09-21 12:00
80926
공매했으면 사야지 뭐 안그래 68
0
0
09-21 11:58
80925
빨갱이 깡패정권 비리 폭로하자 압수수색 독재정권 76
10
0
09-21 10:56
80924
[윤석준의 차·밀]미국 상륙작전 흉내 내다 중 해병대... (1) 윤석준 293
0
0
09-21 10:09
80922
서울대 대자보 "문재앙 반성해라!" 대자보 102
0
0
09-21 03:40
80919
김대중 노무현때도 비핵화 한다고했다가 안했는데 어... 페북펌 87
5
0
09-20 23:41
80918
"여성 비만 30% 정신질환 겪어" 치매와 비만 90
0
0
09-20 23:27
80917
美 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지정' 보고서 발표…"핵&#... 바보문제인 81
0
0
09-20 23:13
80916
중국 분뇨수거차 폭발 짱깨의 꿈 106
0
0
09-20 22:01
80913
평양 시민들 기립박수 친 이유 장성택 105
5
0
09-20 21:35
80911
北, 군사합의서 체결전 신형방사포 전진배치 또 당했네 89
5
0
09-20 21:25
80910
강용석의 청와대 저격 (1) 강용석 101
5
5
09-20 21:18
80909
감정은, 핵무기 전격 폐기 선언 수령동지 79
5
0
09-20 21:13
80908
[이정랑의 고전소통] 벌불천열(罰不遷列) (1) 이정랑 395
0
0
09-20 13:28
80907
“VOA, 나가라고 한 적 없다”는 靑의 거짓말 뉴델리 99
5
5
09-20 10:23
80906
재미동포, 가족들 사살뒤 자살 재미교포 129
0
0
09-20 10:17
80904
아주 흥미로움, 추미애대표 관련.⛔ (1) 최초공개 258
55
65
09-20 10:11
80903
서울에 올 김정은 위원장, 그리고 파격과 쇄빙 (5) 권종상 517
0
25
09-20 09:56
80902
문대통령, 15만 北주민 향해 “함께 미래로 가자” 역... (1) 임두만 354
0
5
09-20 09:29
80901
英 이코노미스트, “문재인 한반도 구상의 큰 그림은 ... 英 이코노미... 98
0
0
09-20 09:06
80900
미 상원의원들 "김정은, 말만 번지르르…북한 요구 들... VOA 86
0
0
09-20 09:02
80898
"내가 해 봐서 아는데..." 윤서인 89
10
0
09-20 08:50
80897
손병호 "文의 접북 개업빨은 끝났다" 손병호 85
0
0
09-20 08:43
80896
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화가 나…대북... VOA 86
0
0
09-20 08:40
80895
CNN "지금은 北과 평화가 아닌 전쟁을 해야할 때" CNN 102
0
0
09-20 08:34
80894
미국 유명 기자가 트윗으로 쓴 글 종북 또라이 97
0
0
09-20 08:32
80893
세계가 감탄과 찬사를 아끼지 않는 남북정상회담? 바로밑에석두 84
0
0
09-20 08:25
80892
세계에서 유일무이(唯一無二)한 인간쓰레기 집단 (2) 꺾은 붓 233
0
15
09-20 08:02
80891
김부선 “💖이재명, 찬바람 부는 날엔 그립다... (2) 그리워 하네~ 246
50
60
09-20 05:19
80889
너무 일찍 정체를 들어낸 문제인 재앙의 끝 102
0
0
09-20 02:13
80888
임종석이... 딸은 미국유학을 보냈군요. 림종석동무 110
5
0
09-19 21:48
80887
이번 북한 하는 짓이 좆나 꼴불견인 이유 김정은후장 92
5
0
09-19 21:45
80886
(속보)차범근 전 감독... 적폐리스트 올라... 적폐리스트 117
5
0
09-19 21:36
80885
경제인 방북 北요청설 ‘靑거짓말 논란’ 비화하나 구라왕문제인 82
0
0
09-19 21:33
80884
선조들의 전라도 평가 신안염전노예 91
10
0
09-19 21:26
80883
냉면 처먹은 감정은 평양냉면 89
0
0
09-19 21:18
80882
나라 제대로 팔아먹고 온 문제인 사형감 97
0
0
09-19 14:14
80881
김정은이 서울을 답방한다면(픽션)? (2) 꺾은 붓 198
0
20
09-19 11:50
80880
평양 뉴스 보고 친구들 단톡방에서 나온 실시간 불만 (1) 아이엠피터 567
5
10
09-19 10:38
80879
강용석)) 남북정상회담을 덮으려고 퓨마 풀어놓고... (1) 웃기네 162
10
0
09-19 05:05
80878
♥️우리의 영웅 문징가♥️ ♥️감... 116
10
0
09-19 05:00
80877
"靑-장관들, 업무추진비로 단란주점 갔다" 착한적폐 122
0
0
09-19 04:55
80876
♥️함세웅신부 감동 인터뷰♥️ (2) 감동~~~~ 268
55
60
09-19 00:15
12345678910 ..73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