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8
  번호 56985  글쓴이 강명구  조회 497  누리 0 (0,0, 0:0:0)  등록일 2017-12-8 09:28 대문 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8
(WWW.SURPRISE.OR.KR / 강명구 / 2017-12-08)


드디어 아시아의 땅끝 마을 위스크다르에 도착했다. ‘실크로드’ 종착지다. 광활한 사막에서 희미하게 들려오는 낙타 방울 소리가 내 가슴을 두드리며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곳은 역사학자들도 정확한 시점을 알지 못하는 그 오랜 옛날부터, 20세기 초까지 중앙아시아로 다니는 대상들의 집결지였다. 그 낙타가 다니던 길은 지금 고속도로가 되었고 낙타 등 대신 화물트럭과 화물선이 그 일을 하고 있다.

▲ 보스포루스 해협을 건너고 나서 만난 도시. 위스크다르

오랜 세월 실크로드는 끝없이 펼쳐지는 사막과 신기루보다도 더 귀한 오아시스가 있는 곳이다. 터번을 둘러쓴 상인들과 낙타들이 길게 이어지는 행렬과 함께 사랑과 전설과 모험이 펼쳐지는 신비로운 땅이다. 어린이들에게는 신기한 동화의 대상이며 청년들에게는 호기심 가득한 동경의 대상이었다. 이 길을 통하여 비단과 도자기 등 인간 손으로 만들어진 물건 뿐 아니라 종교, 예술, 학문, 전쟁과 사랑 등 정신적, 물질적 유산뿐 아니라 동·식물도 이동하였고, 심지어 역병까지 이동하였다.

이익을 남겨 보다 나은 삶을 꾸려갈 수 있다면 무엇이든 실어 날랐다. 비단 뿐만 아니라 도자기, 유리, 보석 등 지구 이쪽에서는 흔하지만 저쪽에서는 귀한 것들 모두가 대상이었다. 보다 나은 삶을 위해서는 물건만 필요한 것이 아니었다. 문화가 오고 가며 첨단 유행도 오고 갔다. 당시 로마에서는 하늘하늘 얇은 비단옷 속에 감추어진 여인의 몸 곡선이 드러나는 것을 보고 퇴폐 논란이 일었지만, 왕족들과 귀족들 부인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비단이 당시 유행의 선봉이었고 최고 패션이었다.

초원은 땅이 척박하여 자급자족하기 어려운 곳이다. 동쪽에서 밀려난 돌궐은 국제상인들을 품어 안고 교통의 요지 실크로드를 강력한 군사력으로 장악하여 국제무역을 주도한다. 언제나 그렇듯이 군사적 우위만 가지고 제국을 건설할 수 없다. 그들은 오아시스 상권을 움직이는 상인과 중국 관료를 받아들여 제국의 틀을 다진다. 시안에서 비단 한 필 가격이 로마로 오면 백배도 넘는 가격에 팔렸다고 한다. 교역을 통해 얻은 막대한 이익을 제국을 유지하는 기반으로 삼았다. 거대 제국 돌궐이 주도한 동서 교역은 과거 오아시스 사막 길을 통해 이루어지던 교역과는 비교할 수 없는 비약적 발전과 교역량 증대를 가져왔다.

그 길을 두 발 근육에만 의지하여 달리면서, ‘유라시아 실크로드’ 수만 년 숨결이 울려주는 미세하고 생생한 소리를 내 가슴에 장착된 성능 좋은 확성기를 통하여 사람들에게 들려줄 것이다. 잠들어 있는 유라시아의 무한한 잠재력을 자극하여 깨워줄 여정이 되기를 희망한다. 내 발걸음을 통하여 소통과 상생의 새로운 길이 열리고, 사람들이 더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며 사랑하고 우리가 지금껏 누려보지 못한 더 넓은 평화를 누릴 수 있게 되기를 소원한다.

▲ SK가 공사한 터널

12월 1일 드디어 유럽대륙을 지나 아시아대륙으로 들어섰다. 유럽의 이스탄불과 아시아의 이스탄불을 이어주는 다리는 두 개다. 하나는 터널인데 SK가 시공해서 작년 12월에 완공, 올 초에 개통되었다. 그 터널을 달려서 통과하면 의미가 클 것 같아서 협조요청을 했더니 보안상 이유로 터키 정부로부터 허가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할 수 없이 골든 혼의 선착장에서 페리를 타고 보스포루스 해협을 넘어왔다. 이 해협은 아시아와 유럽을 끊어놓지만 지중해와 흑해를 이어놓는다.

오스만 제국은 마치 시계추처럼 왔다 갔다 하면서 동서로 영토를 확장했다. 무라드 1세는 정예부대인 예니체리를 이끌고 아드리아노플(에디르네)로 수도를 옮겼다. 에디르네로 수도를 옮긴 오스만 튀르크는 본격적으로 유럽 정복에 나섰다. 불가리아를 점령하고 세르비아 동맹군을 격파하고 발칸반도에 있는 비잔티움 제국 대부분을 정복했지만 아직도 비잔티움의 수도 콘스탄티노플은 손에 넣지 못했다.

천 년 역사를 가진 도시 콘스탄티노플은 아직도 함락되지 않았다. 젊은 술탄 마호메트 2세는 골든 혼 안으로 배를 댈 수만 있다면 도시를 함락시키는 건 시간문제일 거라 생각했지만 그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그에게 기발한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그는 배를 가지고 반대편 언덕으로 넘기로 결심했다. 나무를 묶어 궤도를 만들고 배에 수백 가닥 밧줄을 묶어서 수많은 병사와 황소들이 배를 끌어당겼다. 하룻밤 사이에 72척의 배가 산을 넘어 골든 혼 안 깊숙이 들어왔다. 배가 산을 넘은 희한한 전쟁이었다.

1453년 5월 27일, 마침내 젊은 오스만 황제 메흐메트 2세는 군악대 북과 피리 소리에 맞추어 흰말을 타고 칼을 높이 빼들고 콘스탄티노플로 들어갔다. “가라. 이슬람의 아들이여! 보아라. 성전의 깃발은 드높이 펄럭이고 있다. 우리 병사는 하늘의 별보다 많다. 알라의 이름과 오스만 제국의 영광을 위해 전력을 대해 싸워라!” 마호메트 2세의 명령과 함께 오스만 제국의 콘스탄티노플 공격은 시작되었다. 이 싸움에 오스만 제국은 10만의 병사를 동원하였고, 비잔티움 제국은 7,000명이 못 되는 군사로 이에 맞섰다. 영화처럼 오스만은 크리스트교 천 년 역사를 품은 도시를 손에 넣었다.

그는 곧바로 성소피아 성당으로 가서 이마를 바닥에 대고 이슬람식으로 예배를 드린 후 기독교 성당인 소피아를 이슬람의 모스크로 바꾸라고 명령했다. 그 후 네 개의 ‘미나레트’가 세워졌다. 그는 제국의 수도를 아예 콘스탄티노플로 옮기고 이름을 이스탄불로 바꾸었다. 성소피아 성당 옆에 톱카프 궁전을 지었다. 그 다음 자신의 이름을 따서 마호메트 모스크를 새로 지었다. 또한 ‘그랜드 바자르’라는 큰 시장을 열었다. 이곳은 실크로드의 마지막 종착역이며 이곳에 없는 물건은 세상 어디에도 없었다.

유럽을 지나는데 꼬박 3개월이 걸렸다. 달리는 일이 무한 속도 경쟁을 벌이는 현대문명에 반기를 든 것이라면, 나는 유럽이 시작한 현대문명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면서 그 대륙을 달려온 셈이다. 그들이 쳐주는 열렬한 박수와 그들이 건네주는 음료수를 얻어 마시며, 그들이 식상한 차가운 세상을 달리며 그들도 이젠 따뜻한 세상을 꿈꾼다는 것을 알았다. 현대문명은 따뜻한 온기를 포기한 것이어서 피도 눈물도 인정도 따뜻한 것이면 모두 거부해 왔다. 보스포루스 해협을 건너서 위스크다르에 발이 닿자 느껴지는 것은 아시아 시대가 천천히 그러나 확연하게 다가오는 것이었다. 아시아 시대는 아직도 서슬이 시퍼런 제국주의 시대를 보내고, 만인이 서로 나누며 함께 즐거워하고 전쟁이 없는 평화의 시대여야 할 것이다.

이제 여기서 통일흥부가족과 작별을 하게 되었다. 세르비아 국경을 넘어와서 처음 만난 날이 11월 1일이니 한 달을 함께 했다. 한 달 동안 많은 힘이 되어주고 의지가 되었는데, 이제 다시 홀로서기를 해야 한다. 한동안 무척 힘들 것 같다. 아쉬운 작별일수록 작별의 순간은 짧고 단호하게 끝낼 필요가 있었다. 만났다 헤어지는 것도 사람의 일이니 다시 한 번 처음 떠날 때의 결연한 의지를 다져본다.

▲ 소아시아로 넘어온 12월 1일 그날, 나를 반기는 터키 청년들

소아시아는 흑해, 마르마라 해, 에게 해, 지중해 등에 둘러싸인 반도로 터키 영토의 97%를 차지한다. 아나톨리아라고도 부른다. 아나톨리아의 어원은 그리스어 ‘아나톨레’다. ‘태양이 떠오르는 곳’, ‘동방의 땅’이라는 의미다.

‘카라반사라이’는 옛날 대상들과 낙타들이 먹고 자며 쉬어가던 곳이다. 낙타가 하루 동안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약 45km이니 그 거리마다 쉬는 공간과 목욕탕, 시장 등 편의시설이 있었다. 내가 지금 이동하는 거리와 낙타의 이동거리가 일치하는 것도 재미있다. 낙타걸음으로 평화의 벨트를 달린다. 그 옛날 수천 마리의 낙타가 먼지구름을 일으키며 행진했지만 난 지금 트레일러가 일으키는 먼지를 뒤집어쓰며 홀로 달리고 있다.

▲ 2017년 12월 2일 터키 Guzelyali에서 Korfez까지 트레일러와 같이 달리면서

▲ 2017년 12월 2일과 3일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12월 3일 터키 Yanik 숙소에서 만난 사람들

▲ 2017년 9월 1일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12월 3일 터키 Yanik 까지 달린 길(누적 최소거리 약 3450.92km )

* 강명구선수의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eurasiamarathon)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강명구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내년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985
최근 대문글
- 연합뉴스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박해전
- 편집국
IP : 521.159.7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4249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20892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55547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21919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45458
40
60
07-13 13:35
79878
오마이뉴스 뇌물받고 죽은 정치인 미화 클라스 오마이갓 1
0
0
07-24 02:11
79877
노회찬 죽음 정몽헌 자살방법과 유사하다 정몽헌 6
0
0
07-24 01:46
79876
노회찬 4천만원 vs OOO 800억 비교☨엽기닷! (1) 충격과 공포 112
5
5
07-24 01:18
79875
어처구니없는 좌좀들 댓글 남탓오지네 11
0
5
07-24 00:45
79874
내 살다살다 이런 장례식 사진은 처음보네 심싱정 17
0
0
07-24 00:40
79873
다음 타갯은 유시민? 드루킹 21
0
0
07-24 00:33
79872
노회찬 잔치국수 먹방 찍던 날 예언들 예언 25
0
0
07-24 00:30
79871
납량특집5: “인간의 한계!” 궁금하죠?💦재밋... (1) ㅋㅋㅋ~~~~~~ 116
5
10
07-24 00:29
79870
탄핵선고날 잔치국수 먹은 노회찬에게 경고했던 어떤 ... 잔치국수 15
0
0
07-24 00:25
79869
👩박근혜 폭염의 구치소서 신선놀음 (1) 황제수인 119
5
10
07-24 00:21
79868
노회찬 자살 수상한점 이상해 27
0
0
07-24 00:20
79867
좌좀들 내로남불 왜 이렇게 웃기냐? 망자모욕 7
0
0
07-24 00:16
79863
진짜 노회찬 뭐 있는거 아니냐? (1) 경수가 또? 117
5
0
07-23 15:36
79862
문재인 정권 경찰놈들 오버하는 거 수상하네 수상하다 61
5
0
07-23 15:30
79860
천안함 '1번 어뢰'에 감긴 철사뭉치와 클립밴드 (1) 신상철 74
0
0
07-23 14:55
79859
노회찬 의원의 부검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 (3) 권종상 193
10
15
07-23 14:48
79858
‘KAL858기 폭파’ 유족, 김현희 고소… “유족을 ‘... (1) 연합뉴스 112
0
0
07-23 14:45
79857
노회찬 자살의 의문점 (1) 분석 354
20
5
07-23 13:10
79855
[칼럼] 노무현 김병준 (5) 이기명 161
0
10
07-23 12:02
79854
☗[속보]"드루킹.."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 ... ☗근조&... 182
5
20
07-23 11:45
79853
더러운 드루킹 때문에 노회찬이 목숨을 ... (2) 진상규명 197
0
5
07-23 11:43
79852
드루킹 주작이라던 문슬람들 정의당 48
5
0
07-23 11:00
79851
문재앙탄핵청원2만명돌파했다! 아이엠피떡 45
5
0
07-23 10:01
79850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때 그 순간 (1) 아이엠피터 174
10
20
07-23 09:27
79849
와탕카! 💦푹푹찌는 날에도 시원한 청량제~~ (1) 납량특집4 178
20
25
07-23 09:15
79848
와탕카! “오빠 💖뜨거운 만남 원하세요?”(광... (1) 납량특집3 164
20
25
07-23 09:08
79847
나이트 판 여론 네이트 35
5
0
07-23 08:16
79846
청와대 거짓말 들통, 북한석탄 미리 보고받았다!! 문구라 30
5
0
07-23 08:11
79845
BBC "문재인은 자기 나라를 파괴하려는 공산주의자" (3) BBC 93
5
0
07-23 01:53
79844
[펌] 전라도가 독립하면 이렇게 좋아집니다. 역적의 땅 38
10
0
07-23 01:34
79843
북한 핵무기 계속 제조중 문또라이 49
0
0
07-23 01:29
79841
문재인 어눌하게 어버버거릴때 알아봤어야 하는데 병신삽질 49
5
0
07-23 01:21
79840
배추 한달새 174%·과자류 33% 껑충 문재앙 26
0
0
07-22 22:47
79839
"외환위기 때보다 힘들다"… 서울 상가점포 매물 30% ... 문재앙 31
0
0
07-22 22:41
79838
우유값 9월부터 50원 이상 오른다..커피, 과자 도미노... 띨띨한이니 24
0
0
07-22 22:35
79837
탈원전 외친 정부, 최악 폭염 덮치자…"일단 원전 돌... 멍청한문재인 29
0
0
07-22 22:27
79836
림종석의 계획되로 움직이는 문제인 (1) 림종석동무 97
5
0
07-22 10:08
79835
北 "입 놀려대" 文 비난한 날, 이낙연 "김정은, 백성 ... 이낙욘 57
0
0
07-22 09:28
79834
세월ro1(기타)도15 竹雪 67
0
0
07-22 08:26
79833
세월ro1(기타)도14 竹雪 46
0
0
07-22 08:25
79832
좌빨들의 본성 (2) 이거사실임 129
5
0
07-22 05:24
79831
은수미 나무위키 프로필 은수미 92
5
0
07-22 05:14
79830
납량특집2: ♠목사가 웬 나체 설교? (1) ㅎㅎㅎ×××... 194
20
50
07-22 03:44
79829
현정권이 이재명이랑 안희정 대가리 날린 이유 문죄인 139
10
0
07-22 02:48
79828
이재명 패륜 불륜 조폭 대단하네 116
15
0
07-22 02:23
79827
옛날 김대중때 부터 좌좀들은 조폭과 끈끈한 관계였지 갓파더 68
5
0
07-22 02:19
79826
이재명 조카의 실체. 조폭시장 383
10
0
07-22 02:15
79825
트럼프👩 성추문 몰래녹음 파일 일파만파~~ (1) 사진포착 175
25
15
07-22 01:43
79824
병신 문재인의 탈원전 결과 빨간 붓 72
10
0
07-22 00:56
79823
살아오면서 괴철을 닮으려 노력했다. 거안사위 72
0
0
07-21 13:25
79822
채근담에서 거안사위 62
0
0
07-21 12:48
79821
피의 빚(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 (2) 꺾은 붓 269
5
15
07-21 11:41
79820
북한석탄과 실검조작 네이버 120
10
0
07-21 11:22
79819
한국이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한 이유 일본과 비교[펌] 대성 81
0
0
07-21 10:48
79818
문재인 진짜 이정도로 무능한줄 몰랐다 (3) 두렵다 176
5
0
07-21 07:57
79817
세월ro1(기타)도13 竹雪 89
0
0
07-21 06:56
79816
세월ro1(기타)도12 竹雪 65
0
0
07-21 06:54
79815
또 쇼하는 문제인 휴민트 75
5
0
07-21 06:53
79814
납량특집♣北여군 수십명 알몸목욕하다 우르르... (1) 와탕카!!!!!! 220
30
30
07-21 05:11
79813
공중파 희대의 개소리 레전드 어준이 76
5
0
07-21 04:54
79812
치매 초기증세 치매대통령 84
5
0
07-21 03:38
79811
문재인이 다음 대통령감으로 이스터 에그 를 남겨놓았... 박형국 93
0
0
07-21 02:54
79810
좌좀빨갱이 홍어새끼들 특징 재미우체부 92
5
0
07-21 01:36
79809
문재앙 패거리 역대급 코미디 내로남불 (1) 종왜역도 84
5
0
07-21 01:25
79808
문제인이 또라이인 이유 봉숭아학당 112
5
0
07-20 22:36
79807
문제인 진짜 병신같네 기가찬다 106
10
0
07-20 21:40
79806
자영업이 망할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과 일본 차이점[... 대성 194
0
0
07-20 20:48
79805
🎴긴급☨경찰청장 양심선언! 좃선 니들 ... (1) 방씨폐족~~~~ 249
30
40
07-20 14:48
79804
재미동포들,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돕기 운동 (3) 사람일보 444
15
0
07-20 14:48
79803
🎴속보☎조선일보가 경찰청장 협박!! 일파만파... (1) 방씨폐족~~~~ 281
35
35
07-20 14:21
79802
일베등 댓글알바와 종편 기레기들 다시동원 흑색비방 ... (4) 진짜보수 762
0
30
07-20 14:05
79800
박근혜 ‘포괄적 뇌물죄’ 운운하던 노회찬, 정작 본... (1) 적폐노회찬 130
10
0
07-20 12:09
79799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틈새의 축복 (1) 한겨레 413
10
0
07-20 09:06
79798
세월ro1(기타)도11 竹雪 107
0
0
07-20 07:55
79797
세월ro1(기타)도10 竹雪 109
0
0
07-20 07:53
79796
와탕카! “개태민과❤야동하고 개순실을 등대삼... (1) 신뢰와 정직 223
30
35
07-20 05:55
79795
전라도 광주 시험문제 유출 (2) 민주화성지 312
0
0
07-20 05:45
79794
국무부, 북한석탄 한국 유입에 “북 정권 지원하면 독... VOA 97
5
0
07-20 04:55
79793
전라도 사람들 성격은 정말 왜그런지 모르겠다 호남 114
5
0
07-20 03:36
79792
중국에 대한 문재인의 선경지명은 옳았다 모택동 100
5
0
07-20 00:50
79791
훌륭한 대통령덕분에 짧은 시간에 우리나라 많이 좋아... 킹문 91
0
0
07-20 00:45
79790
납량특집1 “👩이년은 8천원, 👧저년은... (3) ㅎㅎㅎ... 274
30
35
07-20 00:34
79789
사람 잡는 문재인의 내숭 ... (1) 문구라 130
5
0
07-20 00:27
79788
전라도가 만든 희대의 저능아 (1) 문재앙 162
5
0
07-20 00:23
79787
정부, 헬기사고 유가족에게 "빨리 장례식 하고 끝내자... 방산비리 117
0
0
07-20 00:14
79786
언론 조작을 일삼는 문제인 정권 미디어조작 90
0
0
07-19 23:52
79785
합조단, 천안함 1번어뢰 엉킨 철사뭉치 펜치로 제거했... (7) 미디어오늘 501
15
15
07-19 21:17
79783
심승섭 임명으로 문재인정부는 천안함 진상규명 의지... (1) 진상규명 168
10
5
07-19 14:13
79782
진보의 경고 “文대통령, 달콤한 마약을 거부하라” (4) 프레시안 324
0
10
07-19 13:48
79781
Submarine TORPEDO ATTACK (3) 아이에스 151
0
0
07-19 13:39
79780
인도서 이재용 만난 문씨 " 전라도 살려내라 " 이재용 131
5
0
07-19 13:07
79779
국수도 쳐먹고 5천만원 뇌물도 처먹은 새끼 진보의 낮짝 138
5
0
07-19 13:06
79778
노회찬 끝났네 진보의 민낮 158
5
0
07-19 13:06
79777
"48시간내 초상화 내려라"… 시진핑 1인체제 이상징후... 문제인어떻게 153
5
0
07-19 11:20
79776
철저한 진상규명만이 트라우마 극복의 길이 아닐까 (3) 권종상 271
10
30
07-19 10:06
79775
삭제된 오보를 포털에 다시 올린 ‘경향신문’의 패기... (5) 아이엠피터 341
10
15
07-19 09:37
79774
세월ro1(기타)도09 竹雪 136
0
0
07-19 07:35
79773
세월ro1(기타)도08 竹雪 131
0
0
07-19 07:33
79772
아무리 못하는 진보정치라도 잘할때의 보수정치보다 ... (1) 마파람짱 133
0
0
07-19 07:22
79771
여성부 장관 “나무꾼은 👩성폭행범!!!!” (1) 옳소~~~~~~~~ 239
30
40
07-19 06:36
79770
심층폭로😎사단장과 군법무관도 떠는 기무사 ... (1) 검찰관 폭로 250
30
35
07-19 06:24
79769
"내가 문재인 지지를 철회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문재인탄핵 149
0
0
07-19 04:44
79768
좌좀들이 그렇게 빨던 문재인 수준이 고작 이정도? 웃긴다 135
15
0
07-18 23:55
79767
요새 홍어들 독이 바짝오름 홍어 133
5
0
07-18 23:40
79766
2004년도부터 도청 피해자의 말을 다 무시했던 (1) 박형국 148
0
0
07-18 18:42
79765
방상훈 PD수첩🎴장자연특집에 공포분위기!! (2) 🎴... 302
30
40
07-18 14:44
79764
[이정랑의 고전소통] 남우충수(濫竽充數) (2) 이정랑 382
0
0
07-18 14:15
79763
국제사회 엄중 심판 받을것 문제인 156
10
5
07-18 11:28
79762
임종석때문에 문재인이 예상보다 빨리 몰락하겠네 정은이배꼽 184
10
0
07-18 10:47
79761
드루킹, "노회찬에게 4600만원 줬다" 돈회찬 128
5
0
07-18 10:36
12345678910 ..72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