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인천 낚싯배 사고는 문재인 때문’ 홍준표 주장은 거짓말
  번호 56939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553  누리 15 (15,0, 3:2:0)  등록일 2017-12-5 10:18 대문 1

‘인천 낚싯배 사고는 문재인 때문’ 홍준표 주장은 거짓말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7-12-05)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VTS 예산을 삭감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인천 영흥도 앞바다 낚싯배 전복 사고가 문재인 정부의 예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4일 홍준표 대표는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천 낚싯배 사고를 ‘해상관제 사고’라고 규정했습니다.

홍 대표는 ‘유조선이 낚싯배를 충돌한 것은 해상관리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 이번 예산을 심의하면서 해양경찰청의 VTS 예산이 해양 관제시스템과 관련한 예산인데 그것을 삭감했다고 한다’라며 ‘(VTS 예산) 삭감해서 퍼주기 복지에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도 공식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2018년도 예산 중 연안구조 장비도입, 해양사고 예방활동, 수상레저 관리 등 해상 안전활동 예산을 24.7% 삭감하고, VTS 구축 운영비도 42.9%가 삭감했다”라고 말했습니다.


‘VTS 예산 삭감 주장은 거짓말이었다’

만약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전희경 대변인의 주장이 옳다면 심각한 일입니다. 해상 정보를 제공하는 VTS 사업 예산을 삭감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거짓이었습니다.

▲국민안전처가 발간한 보고서를 보면 경인,태안 VTS 시스템이 2017년 말에 구축된다고 나와 있다. ⓒ국민안전처

VTS 예산이 삭감된 항목은 ‘VTS 구축운영사업’입니다. 2017년 269억 원에서 2018년은 154억원으로 115억 5천만 원이 줄어들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이미 경인연안, 태안 연안의 VTS 설치가 완료돼 사업이 종료됐기 때문입니다.

2017년 국민안전처가 발간한 자료를 봐도 ‘2017년 말 경인연안과 태안연안에 VTS시스템을 설치한 후 시험운영을 거쳐 2018년 하반기부터 관제서비스를 정식으로 개시할 계획이다’라고 나와 있습니다.

VTS시스템 설치가 완료돼 더는 예산이 필요 없는 사업의 예산이 줄어들었다고, 문재인 정부가 고의로 삭감했다는 주장은 거짓으로 국민을 속이는 행위입니다.


‘VTS 운영 인력 증원을 반대한 자유한국당’

2018년 정부예산안이 법정 시한을 넘기면서 합의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는 ‘공무원 충원’ 때문이었습니다. 여야는 시한을 이틀 넘긴 12월 4일에 정부 원안인 1만2221명보다 줄어든 9475명으로 합의했습니다.

▲2018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된 인력. 해경 672명 충원에는 VTS 운영 인력도 포함돼 있다. ⓒ행정안전부

해경은 지난 9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 대한 주요 업무보고에서 ‘파출소ㆍ상황실ㆍVTS의 근무 체계를 4교대로 전환하는 데 1001명’ 등 총 6644명의 현장 인력 충원을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이 반대했던 공무원 충원 내역을 보면 ‘VTS,함정 등 운영 174명’이 포함돼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VTS 예산을 삭감해 인천 낚싯배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지만, 진짜 필요한 인력 충원조차 반대한 셈입니다.

▲조선일보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주장은 검증 없이 보도했다. ⓒ조선일보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전희경 대변인의 주장은 조금만 자료를 조사하면 앞뒤가 맞지 않으며, 거짓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언론은 홍 대표의 말을 그대로 기사로 보도했습니다.

거짓으로 국민을 속이는 정치인의 행위는 범죄와 가깝습니다. 또한, 그런 거짓을 검증 없이 보도하는 언론도 공범자로 봐야 합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939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박해전
- 권종상
- 신상철
IP : 142.111.211.x
[1/2]   똥개 젖짜는 장모님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12월5일 10시31분      
.
▶ 【사진】 (잡종)개-새-끼 한마리 5,000원 "홍준표를 팝니다. 단돈 5,000원"
- 여記者에게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 버릇없게"
- 대학생들에게 "梨大 계집애들 싫어한다. 꼴 같은게 대들어 패버리고 싶다"
- 기자에게 "안경을 벗기고 아구통을 날리겠다"
blog.naver.com/xingfu21/220947388636 .

▶ <낚싯배 전복 참사> 유족들께서 장례식장 찾은 장관에게 항의했다니... 장관이 낚시 가라고 했-나 ?
- 유족들, "어젯밤에 간다고 하길래, 낚시 가지 말라고 말렸는데..." 홍준표가 낚시 가지 말라고 말렸어야...
v.media.daum.net/v/20171203225815559

▶ "낚시가 그렇게 좋아 ? 그럼 이혼하자"
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789872

▶ 【사진】 "自由韓國黨 홍준표, '돼지 발정제(흥분제)'로 性폭행 강간 모의(謀議)" 매-우 충격적 !!
- 애국 홍준표 "대학시절에 친구에게 女학생과 性관계 갖도록 '돼지흥분제'를 줬는데 실패했다"
- 숫돼지 흥분제를 몰래 맥주에 섞여 여자에게 먹였지만 실패, '암퇘지 흥분제'를 먹였어야...
goo.gl/srwcPW

▶ 【동영상】 홍준표, 돼지발정제 전-격 '넋두리 특강'
※ 넋두리 : 굿 할때 무당이 하소연하듯 길게 늘어놓는 말 !!
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506809

▶ '주딩이'만 열면, 어르신들을 잘~ 모신다고 하는 '自由韓國黨' 얼-라들 !!
- "뉘집 아들인지 아-주 막 돼먹었어 !!...카네이션 달아준 손주들 안 부끄럽게 표 제대로 찍어야..."
www.vop.co.kr/A00001156634.html
.
[2/2]   자한처벌  IP 73.15.65.x    작성일 2017년12월6일 15시07분      

자한당의 왜구와 같은 모습은, 더 이상 이땅에서 감이 숨을 쉬게 하고 놓아둘 수가 없다.
즉시 전원 형장으로 보내야 하는 중차대한 반국가 범죄들을 지은 벌레들이다.

한국이 부패한 해외자금도피 관련국으로 유럽연합에서 공개발표를 하였다.
정희, 두와니, 때우, 바기, 그네, 이런 썩쓰 역적범죄자들은 전원 처형하는 것 만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17166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7957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556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8964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16690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