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유성기업 이야기 3 - 내 기계 우리 회사
  번호 56930  글쓴이 일곱째별  조회 577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7-12-4 08:52 대문 0

유성기업 이야기 3 - 내 기계 우리 회사
(WWW.SURPRISE.OR.KR /  ‘길목인’ 일곱째별 / 2017-12-04)


추석 연휴에 농성장을 찾았다.
7,8기 아산지회장과 쟁의부장과 금속노조원 한 명이 있었다.
다 식은 전과 갈비는 추석 때도 집에 못 가고 농성장을 지켰을 이의 쓸쓸했던 추석을 상징했고 아직 따뜻한 생선 매운탕은 그래도 올 한 해 열심히 싸워 거둬갈 결실을 기대하게 했다.
 
천막 안 점심식사 화제는 다가올 추위 걱정으로 이어졌다. 경사진 바닥에 깔고 자는 비닐 패드와 조류털이 숭숭 삐져나온 침낭으로 견딜 수 없는 추위. 그건 소음보다 더 육신을 괴롭힐 게 뻔했다.

보름 전 밤에 술 취한 현대 직원이 다짜고짜 쳐들어 와 폭행을 하고 갔던 비닐천막이 직장보다 나은 게 있다면 CCTV가 없다는 것이었다. 그 날의 두 명은 회사에서 여성 조합원이 근무하는 곳에 설치한 CCTV에 청 테이프를 붙였다는 이유로 박상용 검사로부터 각각 1년 6개월과 6개월 구형을 받았던 이들이었다.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현재 항소심 상태였다. 낯이 많이 익다 했는데 <추석60분-유성기업 6년 잔혹사의 비밀> 출연자들이었다.

좌: 홍종인 7,8기 아산지회장, 우: 양희열 8기 부지회장, 7, 9기 쟁의부장

10월 18일 수요일은 날이 흐렸다.
오란 데는 없어도 갈 곳은 많은 덕분에 무리한 다리에 사혈을 하고 침을 맞고는 천막으로 향했다. 천막 안에 미리 온 선주 씨와 재옥 씨도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보였다. 둘 다 오십 견으로 팔을 제대로 못 쓰는 상태였다. 그러면서 호텔 수준의 반찬을 만들어 왔다.

잠시 후에 영동지회 두 명이 들어왔다. 지난 9월, 대외협력부장에서 사무장이 된 반가운 얼굴이었다. 함께 온 형님은 1995년에 입사한 23년차 조합원이었다. 그는 입사 직후의 유성기업을 유토피아 같았다고 표현했다. 그런데 전에 다니던 타 기업과 비교해서 월등히 좋았던 회사 유성기업은 2011년 5월 18일 직장폐쇄 후 법원의 중재로 8월에 복귀가 시작되자, 야간 근무 시 쪽잠 자는 시간을 없애고 현장에서 잠시 앉을 수 있는 의자도 치웠다. 작업장에 먼지가 너무 많아 한 주에 한 번 오후 5시면 수육이나 통닭과 막걸리를 지급해 주던 것도 금지시켰었다. 그래서 생긴 막걸리 투쟁이 1년을 갔었다. 사측은 전 노조원을 대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었고 노조원들이 일할 기계를 어용노조에게 맡기고 대민지원이란 명목으로 기름때 제거작업이나 낙엽 쓸기 등 허드렛일을 시키기도 했다. 그러한 사측의 근무 지시는 아산지회에서도 횡행했다. 페인트 칠, 풀 뽑기, 여직원들에게 용역이 노조원들에게 부상을 입혔던 물품인 소화기를 닦게 하거나 어용노조원들 앞에서 현관자동문을 닦는 일 등을 시켜 불안감과 모멸감을 더했다. 조합원들은 수많은 소송과 징계와 감시 속에 몸과 더불어 마음도 상하고 아파하고 있었다. 그런 그들에게 천안고용노동청이 2016년 7월, 임시건강진단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회사 측은 계속 거부했고 정재신 검사가 내사종결명령을 내렸다.

유성기업 담당 검사들

10월 20일, 마침내 유성기업 담당 변호사들을 만났다.
김상은과 김차곤. 그들은 동갑내기 친구들로 법률사무소 <새날>을 운영하고 있었다. 먼저 김상은 변호사와 독대를 했다. 조근조근한 말투와 비상한 기억력을 가진 그는 회계장부를 읊듯 수치로 사건들을 정리해 주었다. 두 시간 가량의 인터뷰 후 일어섰는데 부드러운 눈웃음의 남자가 옆방에서 수줍어하고 있었다. 그가 김차곤 변호사였다. 그 둘의 이야기는 잠시 후에 하기로 한다.

10월 27일은 어용노조 설립 무효 소송 항소심 선고일이었다.
유성기업은 직장폐쇄를 한 2011년 7월에 제2노조인 유성기업(주)노동조합을 설립했다. 이에 금속노조 소속 유성기업지회는 회사 측 노조와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했다.
 1심 재판부는 “유성기업의 새 노조는 사측 주도 아래 이뤄졌고 설립 이후 조합원 확보나 운영이 모두 회사 계획대로 이뤄졌다. 새 노조가 자주성과 독립성을 확보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지난 해 4월 14일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 승소로 판결했다. 2심도 마찬가지로 이들의 승소였다.

선고 직후, 국정감사가 있는 대검찰청 앞으로 갔다.
노사문제에 편파·지연 수사하는 검찰 규탄 시위중인 조합원들은 승소로 인해 분위기가 매우 좋았다. 거기서 그동안 문자나 목소리로만 만났던 아산지회 부지회장을 드디어 만났다. 기분이 좋아 표정이 밝은 그는 이렇게 끌어온 게 벌써 6년째, 끝났나 싶으면 2차, 3차 질질 끌고 온 소송이 무수하다고 했다. 그는 1994년 입사한 2011년 1차 해고자였다.
 
“예전엔 자기 담당 기계를 ‘내 기계’라고 하면서 기름때 하나 없이 깨끗하게 닦고 불량품 안 나오게 하려고 애를 썼는데 요즘은 회사에서 ‘그게 왜 네 기계냐 회사 기계지’라고 하는 통에 자기 것처럼 소중하게 다루던 분위기가 사라졌어요.”
 
유성기업 근무자들끼리 하는 소리가 있다고 한다. 정년퇴직을 하면 5년 안에 죽는다고. 그만큼 작업환경이 열악하다는 말이다. 그런데도 해고자들은 그 작업장을 그리워하고 있었다. 내가 만난 유성기업 사람들은 하나같이 애사심이 대단했다. 직장폐쇄 이전의, 노사 단협으로 하나하나 발전시켜 온 직장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다. 그들은 간절히 온전한 직장으로 돌아가고 싶어 했다.   

좌: 천안 대전지법 앞, 우: 어용노조설립무효 선고 직후

11월 3일 비오는 금요일, 아침부터 천안에 갔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7호 법정에서 316명의 임금삭감 재판이 있다고 했다. 그런데 갑작스럽게 재판이  연기되었다. 낯선 도시에 버려진 듯 홀로 서있던 내 눈에 반가운 얼굴들이 들어왔다. 구속까지 됐던 1차 해고자와 입사 3개월 만에 해고당한 해고자였다. 잠시 후 노동부에 들렀다 온 아산지회장까지 합류해 피켓시위가 끝날 때를 기다려 함께 식당 밥을 먹고, 내친 김에 꼭 가보고 싶었던 아산지회로 향했다.
 
붉은 깃발들이 늦은 오후 햇빛에 반사돼 휘날리고 있는 노조사무실 바로 옆에 어용노조사무실이 있었다. 노조사무실에는 故신영복 선생님의 글씨로 쓰인 전태일 유서가 걸려 있었다. 대학생 친구를 소망했던 전태일 열사의 유서는 조금도 부족함 없이 유려했다. 어찌어찌해서 대학원씩이나 나온 나는 노조원들보다 모르는 게 훨씬 많다는 걸 느끼는 지난 몇 달이었다. 그들은 소송장을 스스로 쓸 수 있었고 나는 재판 내용 파악도 제대로 못 하는 수준이었다. 같은 질문을 여러 사람에게 반복해서 하고 그걸 변호사한테 되묻고 최종적으로는 다시 조합원의 확인을 받아야 안심을 하는 지경이었다. 배움은 학교에만 있는 게 아니었다. 그들에게 현장은 학교였다. 가족처럼 옹기종기 모여 있는 그들은 유치원생처럼 노란 조끼를 덧입고 있었는데 거기엔 그렇게 쓰여 있었다.

‘해고자를 공장으로’

30걸음이면 문을 열고 들어갈 수 있는 공장 맞은 편 노조사무실에서 그들은 7년 째 기다리고 있었다. 내 기계를 다시 만지고 닦고 조여서 불량품 없는 피스톤 링을 만들기를.    

노조사무실(좌)과 어용노조사무실(우)

11월 8일 오후 2시, 두 시간 반 걸려  천안 대전지법 제6호 법정에 들어갔다.
어용노조가 노조를 고소한 ‘집행문 부여의 소’ 재판은 지난 어용노조설립무효 판결로 인해 5분 만에 끝났다. 서울에서 내려 온 변호사들과 함께 법정에서 나왔다. 남철·남성남, 서수남·하청일, 다윗과 요나단, 그리고 김상은·김차곤. (내가 아는 남자콤비는 이 정도다. 대충 나이대가 가늠되는 문화 배경일 것이다.) 둘을 유명 바리스타 이름을 건 카페로 인도했다. 명색이 변호사가 둘이나 있었지만 나는 굳이 계산을 하겠다고 우겼다. 그건 김차곤 변호사의 뜯어진 배낭 마크 때문만은 아니었다. 연초에 앞으로 좋은 르포를 쓰라고 상금을 받았다. 그 귀한 돈이 사라질 즈음, 차비라도 벌기 위해 단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2년 만에 복귀한 다큐멘터리 방송 턱을 내며 인터뷰를 했다.

김차곤·김상은 변호사는 대학 때부터 친구였다. 2007년과 2008년 각각 금속노조법률원에 들어갔는데, 그 법률원에서 ‘새날’ 시작됐고 지금의 법률사무소가 되었다. 이 두 동업자는 유성기업과 갑을오토텍 등 금속노조 사건을 주로 맡는데 유성기업 건만으로 7년간 족히 300건 넘는 소송을 하고 있다. 전체적인 틀을 관찰하고 조망하는 능력이 뛰어난 김상은과 결정을 하기까지는 숙고하지만 결정 후에는 끈질긴 추진력으로 밀고 나가는 힘이 강력한 김차곤, 실수가 거의 없는 환상의 팀워크로 승소율이 쟁쟁한 이들은 재판이란 게 질질 끄는 ‘희망고문’을 하는 바람에 수임료 일부를 외상으로 처리하고 있다. 그래서 노조원들은 이들을 ‘은인’이라고 한다. 그러니 내가 아직 수중에 들어오지도 않은 돈을 이들에게 미리 쓰면서 어찌 기쁘지 않을 수가 있단 말인가.    
 
한 시간 반가량 둘의 이야기를 들었다. 1심 패소를 2심 승소로 만든 일, 회장을 구속시킨 일 등 이들의 업적은 화려하다. 그러나 내 가슴을 울린 말은 다음과 같았다.
 
“사건으로 보이는 게 아니라 일체가 되는 느낌이에요. 조합원들이 기소되고 해고되고 징계 받으면 자기 일처럼 느껴져요.”
 
김차곤 변호사가 그 말을 했을 때, 내 심장이 다른 속도와 강도로 쿵 움직였다.
 
“직장 폐쇄 직후 비닐하우스를 치고 있었을 때 갔었어요. 그 때 사람들이 다가왔어요. 절박함이 신뢰로. ……대전으로 재판하러 가는 길에 연락이 왔어요. 한광호 열사가 자결했다고. 며칠간 망치로 머리를 맞은 듯했어요. 소송에서 많이 이기고 있어서 희망적이었는데……. 바로 조문도 못가고 며칠 후에 갔어요. 죄책감과 자책 때문에.”
 
김상은 변호사가 그 말을 하고 있을 때, 내 머릿속엔 이미 한광호의 얼굴이 가득 차 있었다. 더 이상 어떤 말도 필요 없었다.

김상은(좌)·김차곤(우) 변호사

다시 이야기를 거슬러 11월 첫 날로 가보자.
천막에는 영동에서 온 다섯 명의 장정들이 있었다. 그들 역시 대검찰청 앞에서 들은 내용과 똑같은 이야기를 했다. 정년 후 몇 년 내에 죽을 정도로 몸이 망가지지만 그래도 회사에 대한 애정이 있었다고. 2011년부터 7년 동안 이렇게 싸움이 길어지지만 않았더라면 벌써 주간2교대하면서 잘 살았을 거라고. 한 해에 천만 원씩은 빚이 늘고 있으니 7년이면 적어도 7천만 원인데, 소송에 이겨도 바로 돈이 나오는 게 아니라 2심, 3심에 법정까지 바뀌니 이젠 아내에게 할 말도 없다고, 야간근무 2주에 서울 농성장 2박 3일씩 가면 한 달에 아이들 얼굴을 예닐곱 번 정도밖에 못 본다고. 어린 아이들이 아빠 서울 간다고 하면 운다고.
 
다섯 명 중 해고자가 있냐고 물었다. 한 명이 있었다. 눈이 반짝반짝한 그는 1994년에 입사했고 그의 동생은 1993년에 입사했다가 군복무를 마치고 1995년에 재입사를 했는데 그 동생이 ‘한광호’라고 했다.
 
한, 광, 호. 그 이름을 듣자 내 동공은 최대치로 확장되었고 손은 더듬더듬 카메라 가방 지퍼를 열었다. 눈물이 바닥에 떨어지기 전에 서둘러 손수건을 찾아야만 했다. 나를 그 자리까지 이끈 사람, 죽은 한광호. 나는 그의 살아있는 형을 마주하고 있었다. <계속>

좌: 국석호 영동지회 8기 부지회장, 9기 쟁의부장, 우: 故 한광호 열사

길목협동조합 소식지 ‘길목인’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930
최근 대문글
- 김종대
- 경남도민일보
- 박해전
- 윤석준
- 노컷뉴스
IP : 123.159.72.x
[1/1]   똥개 젖짜는 장모님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12월4일 09시18분      
.
▶ 【♨ 근조】 이소선 女史의 장례, 대한민국의 노동운동가인 '전태일 烈士'의 母親
- 아들 전태일의 죽음을 계기로 노동운동 지원 활동에 전념
- ‘노동자의 어머니’ 故 이소선 女史의 장례 民主社會葬으로
www.vop.co.kr/A00000429488.html

▶【사진】 문재인, 분신 자살한 전태일 열사 동상에 헌화
img.seoul.co.kr/img/upload/2012/11/13/SSI_20121113181229.jpg

▶ 청렴결백한 '레흐 바웬사' 前 폴란드 대통령은 노동자 출신의 노동運動家 !!
- '노벨平和賞 수상자' 레흐 바웬사 前 폴란드 대통령, 계명大서 명예박사 받아
www.segye.com/newsView/20161108000765

▶ 이헌구 現代自動車 前노조委員長 구속 "2억원 받았다"
- 2003년 임금 및 단체협상과 관련해 회사로부터...
www.joseilbo.com/news/htmls/2007/03/2007032255305.html

▶ 現代自動車 귀족 노조의 하루~ !!
- <현대차 귀족 노조> 놀고 먹고 대충대충 차량조립
- 기계 도는데 영화감상, 1시간에 스패너 1번 들기도…
- 휴게실엔 3~4명 소파서 휴식, 쉬엄쉬엄하다 퇴근前 속도전…
- 2분 만에 車 10대 부품 장착
- 평균 연봉이 1억원에 육박, "노동 강도가 높다"며 매년 파업을 벌이는
現代車 울산공장 근로자들의 일하는 광경
www.kiasportage.net/s001/16938705

▶ 노조委員長 실형 선고 !!
- "함바식당 운영권 줄게" 25억 챙긴 대기업 노조위원장
biz.heraldcorp.com/view.php?ud=20171109000023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9078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9376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3968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203756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29844
40
60
07-13 13:35
74904
베네수엘라의 문제인 재선 성공 재앙 3
0
0
05-21 23:31
74903
<한미동맹 일방주의>를 비판한다 나라사랑 6
0
0
05-21 21:45
74901
靑 "송인배·드루킹, 정세분석 글 등 텔레그램으로 주... 연합 7
0
0
05-21 21:39
74900
송인배 200만원 받았고 문재인, 임종석도 알았다 특종 34
0
5
05-21 14:55
74899
[속보] 靑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 회원 돈 200만원 ... 동아일보 30
0
5
05-21 14:51
74898
더민주당에서 이재명은 물론 추미애도 영원히 안 봤으... 공돌이 34
0
5
05-21 12:25
74897
[단독] “김경수, 드루킹의 매크로 시연 후 100만원 ... 중앙일보 41
0
0
05-21 11:16
74896
최초로 친일파 청산하려 했던 대통령.jpg (1) 002 86
0
5
05-21 11:15
74895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 (2) 드루킹 45
0
0
05-21 10:58
74894
또 벌어진 진실 왜곡, 악마의 편집이 초래할 파급력 (1) 김종대 192
5
0
05-21 10:48
74893
김태호 '작심' 네거티브 전략…김경수 반격 (1) 경남도민일보 131
0
0
05-21 10:26
74892
한반도 비핵화와 동시에 세계 비핵화를! (1) 박해전 103
0
0
05-21 09:46
74891
임종석 (1) 임종석 93
0
0
05-21 08:12
74890
( 펌)국민이 잘모르는 구본무 회장 사망원인 (2) 김대증 118
5
5
05-21 01:56
74889
서영석 예언 “최태민-근혜 변태💔 성관계” (1) 완전 족집게 209
10
20
05-21 01:23
74887
TripleDay 노통9주기=이명박근혜 법정 -초토화~~ (1) 모두 같은날 157
10
20
05-21 00:20
74886
민주당 L 국회의원 '희대의 엽색행각' 논란 (2) 일요시사 57
0
5
05-21 00:02
74885
"송인배 靑 제1부속비서관, 대선 前 드루킹 4번 만나" 서울경제 32
0
0
05-20 23:52
74884
재인아! 노무현을 반면교사로 삼기 바란다 정말로 45
5
0
05-20 23:38
74883
정은아! 박정희 전두환을 반면교사로 삼기 바란다. (4) 꺾은 붓 122
0
10
05-20 17:03
74881
김경수-드루킹 연결해준 '베일 속 親文인사'는 누구? 흥미진진 94
0
5
05-20 11:26
74880
이명박처럼 이재명을 봐주면 세상이 꼬입니다 (2) 공돌이 101
5
5
05-20 09:47
74879
💋💕박근혜 야동💖 (2) 전격공개 278
20
40
05-20 07:54
74878
노무현 김대중 정권의 비리를 알아보자 (2) 133
5
0
05-20 06:35
74877
174,225야 그래서 너그들은 자립력이 강해 독창적으로... 마파람짱 59
5
0
05-20 06:14
74876
해경501함 단정1,2호가 저녁 10시16분에 향(向)한 곳... (1) 진상규명 129
0
0
05-20 01:27
74875
두루똥이 👨‍🌾장자연일보에만 ... (1) JTBC2 207
35
40
05-20 00:25
74874
드루킹의 조선을 통한 말 맞추기 범죄는 다른 일당과 ... (1) soso 129
5
10
05-19 21:51
74873
김대중의 친일 (1) 가짜진보 84
10
5
05-19 15:58
74872
평화협정방해 미국일본과 드루킹 조선 협잡 진짜보수 98
5
35
05-19 14:54
74871
자랑스런 추미애 (1) 추대표만세 107
5
5
05-19 12:05
74870
추미애 지방선거 하루전 북미회담 자랑 또 자랑~ (1) 신바람 영상~ 263
50
60
05-19 01:40
74869
조용기 性役 60주년 징역2년6월 최여인추적 (1) 부전자전 234
45
60
05-19 01:33
74868
종북주사파들이 문제인한테 배신 당했다는 얘기가 흘... 카다피 134
0
0
05-19 01:02
74867
(펌) 대한항공이 공격당하는 이유.... 148
0
0
05-19 00:01
74866
재미교포 말대가리 107
5
0
05-18 23:58
74865
"위원장님이 통 전화를 안주시네...내가 먼저 전화드... (1) 바보왕 143
10
5
05-18 23:48
74864
쥐죽은듯 조용하군 (2) 시지프스 166
10
15
05-18 22:48
74863
매크로조작은 그냥 묻고가도 됩니다 단 드루킹의 토사... (1) 마파람짱 123
0
0
05-18 19:48
74862
천안함 영상은 진실을 알고 있었다. 正추구 153
0
0
05-18 19:29
74861
2018년 5.18 광주 38주년 공돌이 93
5
0
05-18 17:50
74859
시진핑의 항모굴기가 허당인 충격적인 5가지 이유 (1) 윤석준 629
5
0
05-18 15:37
74858
“벼락 맞은 전두환 집, 하늘도 노한 겁니다” (1) 노컷뉴스 584
0
0
05-18 14:02
74857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 가능성’ 카드 갑자기 ... (1) 김원식 472
0
5
05-18 12:46
74856
더민주당 간판이면 이명박도 한 번 더 찍겠습니까? (1) 공돌이 113
5
0
05-18 12:02
74855
트럼프 “미국의 방식은 한국 모델…회담 실패하면 리... 트럼프 105
0
0
05-18 11:45
74854
드루킹의 일이 정의롭게 잡히기를 바랍니다 마파람짱 114
0
0
05-18 11:28
74853
대한민국 국민들은 경제환상, 통일환상 환상을 너무 ... 마파람짱 124
0
0
05-18 10:57
74852
국제형사재판소가 박근혜 무죄 석방을 통보했다? 아이엠피터 324
5
15
05-18 10:33
74850
518에대한 정상적인 사람들의 반응 518 142
10
0
05-18 09:55
74849
5.18, 그리고 군부개혁에 대하여 (1) 권종상 354
0
20
05-18 09:51
74848
<드루킹의 편지 – 짓밟힌 자의 마지막 항변&... 옥중서신 133
0
0
05-18 09:10
74847
문재인," 댓글관련 모든건 김경수가 알아서 한일, 나... (1) 억울한이니 161
10
0
05-18 09:08
74846
5.18: CBS김현정 vs 전두환비서관 난타전!! (1) 재밋네여~~~~ 309
50
70
05-18 05:32
74845
☦5.18 +분노한 전두환, 생일상을 엎다 (1) 국정 교과서 283
50
65
05-18 05:28
74844
[외신] "남북 정상회담은 두 정권이 한패가 되어 정치... (1) 김정은모델 169
5
0
05-18 05:21
74843
통일된다고 생쇼하던 새끼들 안쪽팔리냐? 김정은모델 117
5
0
05-18 05:14
74842
철두철미한 자주적입장 (1) 나라사랑 127
0
10
05-18 01:23
74841
긴급: 문재인 무차별 향응제공혐의 소환예정 (1) 그 내역 공개 266
50
65
05-18 00:52
74840
광화문 영상 “성폭력 뿌리뽑고 교회를 새롭게” (1) 만시지탄~~~~ 242
50
65
05-18 00:43
74839
이재명 녹음 파일 공개하자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1) 국민검증 92
0
5
05-17 23:06
74838
독도는 한국땅이다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 (1) 한국독도 101
0
5
05-17 23:03
74837
적폐청산 한다던 문제인 (1) 적폐인 123
0
5
05-17 22:18
74836
"김경수, 드루킹에 '文캠프내 두 자리' 보장해줬다" (1) 드렁큰 117
0
5
05-17 22:02
74835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2) 공개하자 119
0
5
05-17 20:53
74834
특히 지뜻대로 안된면 질질 똥싸는 애들이 그런병이거... 97
0
0
05-17 18:18
74833
노무현 대통령 서거 9주기 LA 추모행사 (2) 뉴스프로 267
5
5
05-17 16:15
74832
야 쫄따구야 달린 손가락이라코 내 글에 댓글 달지마... 마파람짱 127
0
10
05-17 12:47
74831
“북핵 포기비용 2,100조 원… 한국에 엄청난 타격” (2) 이준구 415
5
0
05-17 12:29
74830
손석희의 위대한 보도 철학 (1) 참언론인 161
5
5
05-17 12:17
74829
드루킹 김경수랑 고깃집에서 밥도 같이 먹어 (1) 드링케 148
5
5
05-17 12:09
74828
“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이 먼저 돈 요구” 두루킹 125
0
0
05-17 12:02
74827
경기도지사 인물 (3) 공돌이 167
5
5
05-17 09:41
74826
그런게 통신병이란거야 - 그런게 있어 141
0
0
05-17 08:45
74825
싸우면 죽이고 싶어하는 문화 말이야 - 방송사들도 다... 방통위 127
0
0
05-17 08:33
74824
mbc 전반이 원래 그렇고 그랬어-공영방송에 맞지않어 문화 116
0
0
05-17 08:25
74823
진정한 남북평화 기회를 날려버린 쥐와 닭은 빵에서 ... (1) 마파람짱 163
0
0
05-17 04:02
74822
남북평화에 강대국이 끼어드니 갸들헌티 조공 바쳐야 ... (1) 마파람짱 161
0
0
05-17 03:45
74821
청와대, 민변 앞세워 북한식당 여종업원들, '기획 북... 기획북송 159
10
10
05-17 03:38
74819
이명희: 운전기사께 “뒤돌아 봐!” 침뱉고 신발 던져 (2) 대한항공 320
53
60
05-17 01:24
74818
기침 총무목사 여직원들 주무르고 👩엉덩이 만... (1) 발로 차~~~ 300
50
60
05-17 01:09
74817
문제인, KT&G 사장 인사개입 (1) 문재앙 127
0
0
05-16 23:33
74816
이번 지방선거 끝나면 남한엔 더불당만 남을것 같은디... 마파람짱 159
5
0
05-16 20:59
74815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사기 속지 말자 !!! 애국정신 128
0
0
05-16 20:49
74814
이재명씨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공개한다 공개한다 125
0
0
05-16 20:24
74813
조용기 종말론 사기 증거 사기증거 111
0
0
05-16 20:23
74812
혜경궁 김씨 정체 네티즌 수사대는 안다 정체알기 141
0
0
05-16 20:15
74811
중앙정보부 보고서 ‘최태민 비리 자료 ‘ 최초 공개 자료공개 136
0
0
05-16 20:10
74810
이재명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스캔들인가?? 공개한다 124
0
0
05-16 19:44
74809
국정농단 최순실 정체가 충격이다 정체충격 130
0
0
05-16 19:36
74808
이재명도 국민 알 권리로 녹음파일 공개했다 !! 증거올림 134
0
5
05-16 19:16
74807
형수 뭣을 찢어버린다는 후라달도 통과되는 조오은 세... (1) 마파람짱 134
0
0
05-16 17:43
74806
뉴욕타임스, 2016년 북한 여종업원 탈출사건 지배인 ... (2) 뉴스프로 526
5
10
05-16 15:14
74798
우연히 안철수를 만난 여성의 가방에 ‘안철수의 생각... (3) 아이엠피터 558
5
10
05-16 13:00
74797
"내가 북송 원한다고 해도 믿지말라"....탈북자 김태... 탈북자 180
5
5
05-16 12:32
74796
박근혜 정권의 특대형 국가범죄 ‘북 해외식당 여성종... (2) 사람일보 385
5
25
05-16 12:09
74795
이 싸나이가 한겨레 신문을 쓰레기라고 부르는 이유-2 (1) 싸부님 154
0
0
05-16 11:29
74794
(펌) 더민주당 쿠데타 스토리~ 공돌이 155
5
0
05-16 11:12
74793
상식적으로 생각합시다. 공돌이 134
5
0
05-16 11:03
74791
‘5·18 광주민중항쟁’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2) 김용택 314
0
10
05-16 09:43
74790
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 (1) 드루킹 209
5
5
05-16 06:33
74789
(속보)북미 고위급 회담 중지 또당하네 200
5
5
05-16 04:30
74702
북한의 핵실험장폐기는<증거인멸쇼>가 아니다 나라사랑 133
5
5
05-16 02:14
74646
▲단,문,짱, -꼬박 7시간 연속 댓글, ▲일당 받았니? ... ▲단,문,짱, ... 287
40
60
05-16 01:07
74639
조선일보의 조비어천가 조용기 60주년 가지가지한다 296
54
65
05-16 01:00
74638
남경필 ‘이재명욕설 파일’ 들먹 -되레 ‘역풍’ 마약 아들 303
50
60
05-16 00:57
74608
문슬람들은 왜 이재명이 못잡아 먹어서 안달이냐? 형수거시기 192
35
5
05-15 23:45
74560
이재명을 내세우는 것은 더민주당 내의 반문 비문 쿠... (1) 공돌이 192
5
10
05-15 15:57
74559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 마르크스는 누구인가? 거안사위 182
0
5
05-15 15:33
74557
[이정랑의 고전소통] 공리공담(空理空談) (1) 이정랑 989
0
0
05-15 14:21
12345678910 ..68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