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스탈린 고향의 짧은 실험, 아시나요?
  번호 56545  글쓴이 프레시안  조회 4371  누리 10 (10,0, 2:0:0)  등록일 2017-11-21 11:56 대문 2

스탈린 고향의 짧은 실험, 아시나요?
[장석준 칼럼] 또 다른 혁명 100주년, 조지아 혁명

(프레시안 / 장석준 / 2017-11-21)


러시아 혁명 100주년을 맞이해 10월 혁명이나 볼셰비키, 소련 체제의 역사를 다룬 신간이 여럿 나왔다. 덕분에 한 동안 절판 도서가 대부분이던 국내의 러시아 혁명 관련 문헌 목록이 조금은 풍성해졌다. 영어권에서도 양상이 비슷한 것 같다. 올해 들어 새로 나온 연구서나 대중서가 꽤 된다. 
 
아직 우리말로 번역되지 않은 이런 신간 중에 내가 가장 인상 깊게 읽은 책은 미국 태생의 노동운동가이자 독립 저널리스트 에릭 리(Eric Lee)의 <실험: 조지아의 잊힌 혁명(The Experiment: Georgia's Forgotten Revolution)>(Zed Books, 2017. 국내 미번역)이다. 분명 러시아 혁명 100년을 맞아 기획됐겠지만 '러시아' 혁명을 다룬 책은 아니다. '조지아' 혁명 이야기다. 
 
조지아, 우리에게는 낯선 이름이다. 러시아 혁명사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러시아식 발음 ‘그루지야’로 더 잘 알려진 나라다. 흑해 동쪽, 카프카스 산맥에 자리한 인구 400여만 명의 작은 나라. 그들 자신의 역사보다는 오히려 러시아 역사에 깊은 상흔을 남긴 조지아인, 이오세브 주가슈빌리(별칭 ‘스탈린’)로 더 유명한 나라. 
 
이 나라의 사회주의 혁명을 다룬 책이라고 하면, 아마 대부분 “그런 일이 있었던가” 하고 반문할 것이다. 혹은 러시아 혁명사 마니아라면 볼셰비키 정권에 맞선 조지아 멘셰비키 정권이 있었음을 떠올리며 오히려 ‘반혁명’ 이야기 아니냐고 할지도 모르겠다. 볼셰비키 정권이 혁명 정부이니 흑백의 세계관에 따르면 당연히 이와 대립한 한 ‘지방(?)’ 정부는 반혁명 세력이 된다. 
 
그러나 러시아 중심부에서 혁명의 불길이 타오르던 그 시기에 변방 조지아에서 벌어진 일 역시 또 다른 ‘혁명’이었다. 볼셰비키 정권 초기이던 1918~1921년, 약 4년 동안 조지아에는 볼셰비키와는 다른 사회주의 프로그램을 추진한 혁명 정부가 있었다. 에릭 리의 책을 통해 나는 참으로 뒤늦게 그들의 놀라운 이야기를 알게 됐다.  


조지아의 멘셰비키 혁명 정부  

▲ <실험: 조지아의 잊힌 혁명(The Experiment: Georgia's Forgotten Revolution)>.ⓒZed Books

러시아가 선사 시대의 깊은 잠에 빠져 있던 오랜 세월 동안 조지아에서는 숱한 문명과 왕국이 명멸했다. 고대 그리스인들이 황금 양털의 땅으로 동경한 콜키스가 바로 조지아의 옛 이름이었다. 하지만 근대에 들어서 러시아와 오스만, 두 제국이 이 땅을 놓고 각축을 벌였고, 결국은 러시아 제국에 복속됐다.

러시아 제국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조지아인 다수는 농민이었다. 또한 농민의 다수는 소작농이었다. 1917년 혁명이 일어날 때까지도 러시아 사회의 최대 숙제가 토지 개혁이었듯이 조지아 민중의 가장 절실한 바람도 농지 분배였다.

그러나 같은 농업 사회라도 러시아 본토와 조지아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러시아에 비해 조지아 농촌은 교육열이 높았다. 덕분에 조지아어를 말할 뿐만 아니라 고유 문자를 읽고 쓸 줄 아는 농민의 비중이 늘어났다. 이렇게 이민족 지배와 민족어 읽고 쓰기 능력의 확산이 겹치면 예외 없이 성장하는 게 근대 민족주의다. 19세기 말 조지아도 여기에서 예외가 아니었다. 
 
한데 조지아 민족주의의 담지자는 단순한 민족주의자들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농민 문제를 전면에 내걸고 이 무렵 러시아를 휩쓸던 나로드니키가 영향을 끼치지도 않았다. 놀랍게도 조지아 민중에게 민족 문제, 토지 문제를 해결할 대안 세력으로 인정받은 것은 마르크스주의자들이었다. 마르크스주의라면 민족주의보다는 국제주의, 농민보다는 노동계급을 더 강조하는 사상인데도 그랬다. 
 
이는 상대적으로 후진적인 제국의 지배를 받는 피억압 민족의 전략적 선택이라 할 수 있었다. 피억압 민족은 침략국보다 더 선진적인 나라들의 이념, 문화를 받아들여 저항의 무기로 삼으려 한다. 왜냐하면 식민 지배자들은 보통 ‘근대화’를 명분 삼아 침략을 정당화하기 때문이다. 피억압 민족은 침략자보다 더 근대적인 존재가 됨으로써 이런 정당화 논리를 뒤집으려 한다. 일제 치하에서 조선인들이 미국식 기독교나 소련식 사회주의를 열렬히 받아들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마찬가지 이유에서 조지아인들도 러시아식 농민 사회주의가 아니라 독일식 마르크스주의를 전폭 수용한 것이다. 
 
마르크스주의자들이 정당을 건설한 시기는 1890년대 말로, 러시아나 조지아나 엇비슷했다. 하지만 러시아에서는 10월 혁명 무렵까지 사회민주노동당의 볼셰비키와 멘셰비키를 다 합쳐도 나로드니키 정당(사회주의혁명당)을 압도하지 못한 데 반해 조지아에서는 처음부터 조지아 사회민주당이 차르 전제에 맞서는 대중운동을 주도했다. 10월 혁명을 다룬 문헌에 볼셰비키의 정적으로 가끔 등장하는 니콜라이 츠헤이제, 뒤에 조지아 민주공화국 총리를 역임하는 노에 조르다니아 등이 창당 때부터 조지아 사회민주당을 이끈 주요 인물들이었다.

조지아 사회민주당원들은 전 러시아 사회민주노동당의 일부로도 활동했다. 그리고 사회민주노동당이 볼셰비키와 멘셰비키로 분열하자 조지아 사회민주당은 멘셰비키 쪽을 선택했다. 즉, 조지아 사회민주당은 1903년 이후 조지아 멘셰비키였다. 볼셰비키 당원이 된 스탈린은 조지아인들 가운데에서는 특이한 사례였다. 
 
러시아 혁명사에서 ‘멘셰비키’는 흔히 ‘온건파’와 동일시된다. 단계론에 따라 러시아의 당면 혁명은 철저히 부르주아 민주주의 혁명이어야 한다고 생각한 탓에 노동자, 농민 투쟁보다는 자유주의자들과의 연합을 더 중요시한 세력, 이것이 멘셰비키의 교과서적 이미지다. 그러나 이는 페트로그라드나 모스크바는 몰라도 티플리스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의 옛 이름)에서는 통하지 않는 이야기였다. 1905년 러시아 제1차 혁명이 일어나기 이미 1년 전에 조지아에서는 대중 봉기가 시작됐고, 조지아 멘셰비키가 이 투쟁의 정치적 대변자였다.

1904년에 조지아의 구리아 지방에서 농민 봉기가 일어났다. 경작권을 놓고 지주와 대립하던 소작농들이 들고 일어나 러시아 경찰들을 쫓아내고 자치를 시작했다. 농민들은 구리아 공화국을 선포했고, 조지아 사회민주당에 대거 입당했다. 노동계급 정당이라 자임하던 조지아 사회민주당은 농민을 ‘농업 노동자’라 부르며 농민 혁명의 대변자로 나섰다. 레닌이 마르크스주의를 농업 사회의 현실에 맞게 개조하려고 애쓰던 그때에 조지아 멘셰비키도 같은 작업을 벌이고 있었던 것이다. 
 
구리아 혁명은 1년 뒤에 러시아 전역에서 혁명운동이 일어났다가 진압당하면서 함께 미완으로 끝났다. 그러나 제국 내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이때의 불꽃은 꺼지지 않고 이어지다 10여 년 뒤에 다시 작렬했다. 게다가 제1차 혁명이 러시아 본토보다 조지아에서 먼저 폭발했다는 사실에서 드러나듯 조지아 혁명은 단지 러시아 혁명의 일부만은 아니었다.

1917년 2월 혁명이 일어난 뒤에 조지아인들은 러시아 전체의 제헌의회가 소집되기만을 기다렸다. 이때까지만 해도 조지아 사회민주당 방침은 러시아 연방공화국 안에서 조지아인들의 자치를 최대한 보장받는다는 것이었다. 페트로그라드에서 조지아 출신 멘셰비키 지도자들이 제헌의회 소집을 주관하는 임시정부의 유지에 집착한 것도 이 때문이었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10월 혁명의 우여곡절을 거치며 제헌의회는 흐지부지돼버렸다.

그러자 조지아인들은 과감한 선택을 했다. 1918년 5월에 멘셰비키가 이끄는 티플리스 소비에트와 노동조합, 인민방위군(러시아 군에서 떨어져 나온 조지아 병사들이 조직한 군대) 등의 대표들이 모여 조지아 민주공화국 수립을 선포했다. 이로써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또 다른 사회주의 국가 실험이 시작됐다. 
 
러시아 10월 혁명과는 달랐던 조지아 혁명 
 
조지아 혁명정부의 가장 급박한 과제는 물론 토지 개혁이었다. 1917년 여름에 러시아 곳곳에서 그랬던 것처럼, 조지아에서도 이미 소작농들이 대지주 소유 농지를 점거하고 있었다. 새 정부는 이런 아래로부터의 농민 혁명을 사후 승인하기만 하면 됐다. 농지 소유는 각 농가가 직접 경작할 수 있는 만큼으로 제한됐다. 신경제정책(NEP)을 추진하던 1920년대 초의 소비에트연방과 마찬가지로 조지아는 삽시간에 자작농의 나라가 됐다.

티플리스와 모스크바의 경제 정책이 갈라진 지점은 민간 기업 처리였다. 볼셰비키 정부가 내전기에 대다수 기업을 국유화한 데 반해 조지아 멘셰비키는 국유화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주된 외화 수입원이던 망간 광산 정도만 국유화했다. 이념이나 전략이 다른 탓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경제 상황이 달랐다. 아직 조지아에는 러시아 대도시에서 볼 수 있는 거대 자본주의 기업이 존재하지 않았다. 얼마 안 되는 기존 민간 기업을 국유화한다고 해서 경제 전체에 그리 큰 영향을 끼칠 수 없었다. 
 
대신 조지아 정부는 신규 공공 투자로 국영 기업을 신설했다. 협동조합도 적극 육성했다. V. I. 레닌은 죽음을 앞두고서야 협동조합의 가치를 재발견했지만, 조지아 멘셰비키는 처음부터 협동조합을 새로운 사회주의 경제의 핵심 구성 요소로 바라봤다. 1920년 조사에 따르면, 조지아 노동 인구 중 52%가 국영 기업 소속이고 18%가 협동조합 소속이었다. 민간 기업에 고용된 인원은 19%에 불과했다. 대규모 국유화 없이도 사회화가 이뤄진 셈이었다.

노동조합은 사회화된 부문, 민간 기업 가릴 것 없이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받았다. 소비에트연방에서는 이른바 ‘프롤레타리아 독재’ 아래에서 프롤레타리아의 전통적 기구인 노동조합이 어떤 지위를 지니며 기능은 무엇인지가 뜨거운 쟁점이 됐다. 오랜 논란과 투쟁 끝에 소련 노동조합은 공산당의 부속 기관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조지아에서는 노동조합의 자주성이 너무도 당연한 전제였다. 이런 자유롭고 안정된 지위 덕분에 노동조합운동은 1917년에 41개 조합, 조합원 2만 9,000명이던 것이 1920년에는 113개 조합, 조합원 6만 4,000명으로 급성장했다.
 
노동권도 급신장했다. 당시 세계 노동운동의 숙원이던 8시간 노동제가 확립됐다. 청소년의 경우는 노동시간이 6시간으로 제한됐다. 연장 노동은 특별한 경우에만 허용됐고, 통상 임금의 2배를 수당으로 지급해야 했다. 아동 노동은 금지됐다. 여성과 청소년의 야간 노동 또한 금지됐다. 또한 우리의 4대 보험에 해당하는 사회보험이 신설됐다. 서유럽에서 복지국가가 수립되기 한참 전에 조지아는 그 뼈대를 구축하고 있었다.

조지아 민주공화국은 여러 모로 동시대 소비에트연방과 대비되지만, 그 중에서도 확연히 다른 것은 정치 체제였다. 볼셰비키와 사회주의혁명당 좌파의 연립정부가 깨진 뒤에 공산당 일당 지배체제가 들어선 소련과 달리 조지아에서는 정당 활동의 자유가 보장됐고 자유선거가 실시됐다. 1919년 제헌의회 선거에서는 약 60%의 유권자가 참여한 가운데, 총 130석 중 109석을 멘셰비키가 차지했고 사회주의혁명당을 포함한 다른 사회주의 세력들이 13석을 얻었다. 부르주아 정당인 민족민주당도 8석을 획득했다. (공산당은 1920년 소련-조지아 평화조약 체결 후 합법화됐다.)
 
제헌의회는 2년여의 논의 끝에 조지아 민주공화국 헌법을 기초했다. 헌법학자들은 흔히 사회권을 인권의 중요한 내용으로 명시한 최초의 사례가 독일 바이마르 헌법이라고 하지만, 조지아 민주공화국 헌법도 바이마르 헌법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아니, 조지아 헌법이 훨씬 더 철저했다. 
 
1921년 헌법은 모든 아동의 무상 초등교육을 못 박았을 뿐만 아니라 교복과 급식, 학용품도 무상 지급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국가가 모든 시민의 고용과 사회보험을 보장해야 한다고도 했다. 노동시간은 주당 48시간으로 제한됐다. 여성과 청년은 작업장에서 특별한 보호를 받게 했다. 반면 재산권은 엄격히 제약됐고, 유상 매수를 전제로 한 강제 수용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 헌법은 실현되지 못했다. 제대로 실현될 기회를 얻지 못했다. 조지아 민주공화국의 독창적 사회주의 실험은 1921년 2월 외세의 침입으로 돌연 중단되고 말았다. 외세? 신생 터키공화국? 아니면 러시아 내전에 개입하던 연합군? 아니다. 내전에 승리하고 나서 한 숨 돌린 소련 붉은 군대가 1년 전 체결한 평화조약을 짓밟으며 쳐들어왔다. 인민방위군은 격렬히 항전했지만, 중과부적이었다. 사회민주당이 이끌던 합법 정부는 망명길에 나서야 했다.

레닌은 이 작전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한다. 두 조지아 출신 볼셰비키 스탈린과 그레고리 오르조니키제의 작품이었다. 비록 기억하는 이들은 많지 않지만, 이는 한 '사회주의' 국가가 다른 ‘사회주의’ 국가를 침공한 첫 번째 사례였다. 
 
볼셰비키가 가지 않은 길, 조지아의 민주적 사회주의 
 
그렇다고 러시아 혁명은 다 악이었고 조지아 혁명은 다 선이었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조지아 혁명도 혁명인 바에는 어두운 그늘이 없지 않았다. 숱한 민족이 섞여 사는 카프카스 지역이기에 조지아 민주공화국에도 소수민족 문제가 있었다. 조지아 정부가 소수민족들을 다룬 방식은 대러시아주의자들의 처신보다 우월했다고 하기 힘들다.

또한 조지아는 러시아의 위협에 맞서려고 외국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1차 대전 종전 직전에는 독일군 주둔을 받아들였고, 전쟁이 끝난 뒤에는 영국군에 기댔다. 그러나 영국은 볼셰비키 정부가 내전에서 좀처럼 무너질 기미를 보이지 않자 조지아에 더 이상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이런 강대국 군대 주둔은 소련군 침입의 빌미가 되고 말았다. 
 
말하자면 조지아 혁명도 교과서는 될 수 없다. 그러나 이 짧은 실험은 러시아 혁명이 가야 했고 어쩌면 갈 수 있었으나 가지 않은 길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훌륭한 거울임에 분명하다. 다당제와 자유선거, 자유권과 사회권을 철저히 보장하는 헌법, 자주적인 노동조합, 공기업-협동조합-민간 기업이 어우러진 경제 등등, 조지아 민주공화국이 보여준 ‘민주적 사회주의’의 맹아에서 우리는 20세기에 막혔던 길이 무엇인지 식별할 수 있다. 이 길을 확인하는 일이야말로 100년 전 민중이 감히 내딛었던 걸음을 ‘더 낫게’ 다시 밀어붙일 출발이 될 것이다.

게다가 나는 조지아의 슬픈 역사에서 묘한 동질감을 느꼈다. 좌파조차 역사를 논하면서 주로 꺼내는 이야깃거리가 러시아 혁명 아니면 중국 혁명이다. 모두 대국의 사례들이다. 그러나 우리는 대국이 아니다. 물론 절대 규모로는 한국과 조지아가 비교가 안 되지만, 너무도 커다란 나라들의 틈바구니에 끼어 있다는 점에서는 동병상련 신세다.

그런 까닭에라도 우리는 이제 러시아만이 아니라 조지아 혁명을 알아야겠다. 프랑스 혁명과 독일 사회민주당만이 아니라 오스트리아나 북유럽 여러 나라의 여러 시도에서 배울 바를 찾아야겠다. 작아만 보였던 한 나라가 어떤 주변 강대국보다 더 존엄한 존재로 우뚝 섰던 순간들을 잊지 말고 또한 우리의 역사로 만들어내야겠다.

장석준 /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기획위원


출처: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76631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545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이준구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윤석준
IP : 432.154.39.x
[1/1]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11월21일 14시04분      
.
▶ 【사진】 스탈린 딸과 박정희 딸... 둘 중에 누가 아-주 막 돼먹은 인간인가 ?
- 스탈린의 딸, “우리아버지는 독재자였고, 딸로서 침묵한 나도 공범자다.
이제 아버지는 세상에 없으니 내가 그 잘못을 지고 가겠다”
- (다카키 마사오)의 딸, “5.16은 아버지의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습니다”
www.todayus.com/?p=51080

▶ 에-휴, 낳을적 봤더라면 도로 콱- 틀어 박을 걸... “5.16은 최선의 선택 !!”
t.co/RA7n0jnk

▶ 【사진】 김영삼, 엎드려 넙-죽 절하는 홍준표에게 "하나회, 박정희 같은 쿠데타 한 놈들"
www.ilbe.com/10120682943

▶ 【사진】 時局강연의 스타 강사, 한홍구 교수(성공회大)의 돌직구 !!
- “5.16 박정희... 사시미칼 들고 쳐들어가 나이트클럽의 영업권을 접수한 짓거리”
blog.daum.net/donaldyu/8073

▶ 【사진】 大韓民國 장면(張勉) 박사
- 駐美대사 장면, 美 대통령 트루먼에게 美軍을 한국에 파병 요청, UN군의 한국 참전 成事시켜
- 제4대 부통령(1956. 5. 15 ~ 1960. 4. 25)
- 제7대 국무총리(1960. 8. 19 ~ 1961. 5. 17)
cfile2.uf.tistory.com/image/1173D7254A4B6EF33D4E8B

▶ 【사진】 1960년 민주당 장면 부통령후보 대구 유세(遊說)... '떼구름' 인파 !!
- 3.15 부정선거로 自由黨 이기붕 부통령에 당선, 이기붕 맏아들에 의해 '이기붕 一家族' 총살 !!
archives.kdemo.or.kr/file-img/vol01/007/002/00700201/00700201_0001.jpg

▶ 당시, 美8군 사령관 매그루더 대장은 共産主義者 전력이 있는 박정희를 예편시키려고
'장면 정부'에 압력을 넣었으며 이를 의식한 박정희는 서둘러 5.16쿠데타 밀어붙여...
s2870830.egloos.com/6058789

▶ 【사진】 장면(張勉) 민주정부 강탈... 5.16 쿠데타 당시 군복과 썬글라스 차림의 박정희
thenewspro.org/wp-content/uploads/2017/07/63-1.jpg

▶ 수십년을 이어온 박정희 논란
- "나라살린 박정희 대통령 훌륭하신 분"
- 독재자 통치술 : 국가사유화.정경유착-조폭식 무법정치-사람목숨 파리목숨
news.zum.com/articles/34410422

▶ 천리길도 한걸음부터...
news.zum.com/articles/41142153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683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67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025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395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0227
40
60
07-13 13:35
80467
뭉재인 '최악의 고용쇼크 원인은 인구감소 폭염탓' (1) 문재앙 16
10
5
08-21 13:00
80466
(윤서인) 니 모가지 걸어야지 (1) 졸렬한 이니 12
10
5
08-21 12:51
80465
민주당 고용쇼크에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언론탓,... (1) 민주당 특징 26
10
5
08-21 10:13
80464
언론 탓, 前정권 탓, 100년 적폐 탓 (1) 재인이 특징 26
10
5
08-21 09:54
80463
美국무부 "남북관계-비핵화 별개로 진전될 수 없어" (1) 김정은이 20
5
5
08-21 09:47
80462
무능력한 좌좀들 특징 (1) 좌좀본색 22
10
5
08-21 09:42
80461
상반기 자영업자 폐업 사상 최다 (1) 대깨문 27
10
5
08-21 09:37
80460
더불어 민주당 새 당대표의 진정한 임무는 무엇인가 (4) 권종상 107
5
10
08-21 09:18
80459
대학입시제도 개편에 관한 단상 (1) 이준구 75
0
0
08-21 08:46
80458
♣우상호 대폭로!! 한국당 불법총선 디졌어!! (1) ▲특검해라 142
15
10
08-21 08:22
80457
손석희 국내 조폭😎 오야붕들과 전쟁중!!! (3) 홧팅!!!!!!!! 148
25
20
08-21 05:24
80456
(펌) 친일파니 주사파니 이게 개웃기는 소리인거... ... (3) 좌좀친일파 171
5
5
08-21 04:37
80455
성추행 직위해제 교사 대부분 ‘전교조 출신’ 교사 (3) 변태 전교조 155
5
5
08-21 02:23
80454
4대강 만들 돈으로 일자리 100만개 만들겠다던 병신 ... (2) 문병신 41
5
5
08-21 01:54
80453
세월호 선장같은 쓰레기 장하성 (2) 28
10
5
08-21 01:39
80452
진주 흥한건설 부도… 경기 침체·'악성'미분양에 "1... (2) 문재앙 388
5
5
08-21 00:57
80451
일자리 대통령 문재인 또라이문재앙 26
5
0
08-21 00:53
80450
김상조 고발당함 또라이김상조 26
5
0
08-21 00:48
80449
‘최저임금 인상’ 주도하는 장하성 거주 아파트도 경... 또라이장하성 34
5
0
08-21 00:42
80448
전라도 교수 서은경 ‘연구비 부정 사용 의혹’ 절라교수 18
5
0
08-21 00:28
80447
성욕이 뇌를 지배하면 생기는 일 성욕왕 83
5
0
08-21 00:10
80446
정책에 어깃장만 놓으니까 나빠지지 21
0
0
08-20 20:08
80445
3년 짜리야 ㅋㅋ 24
0
0
08-20 20:07
80444
터키인지 토끼인지 저 십새끼 당장 내어 쫓으시오 마파람짱 38
0
0
08-20 14:55
80443
[칼럼] 몰상식, 비상식이 지배하는 (2) 이기명 213
5
15
08-20 14:45
80442
기본소득제 다른소리 35
0
0
08-20 13:36
80441
방송 심의규정까지 위반하며 삼성 홍보하는 ‘종편’ (1) 아이엠피터 143
5
15
08-20 10:39
80440
[윤석준의 차·밀] 중국 항공모함, 왜 잘못된 선택인... (1) 윤석준 139
0
5
08-20 10:04
80439
트럼프와 미국을 너무 우습게 봤다 (1) 짱깨몽 79
15
0
08-20 08:04
80438
▲맞아죽을 각오하고 괴이한 사진 올림▲ (2) 참 황당하네~ 254
40
30
08-20 05:43
80437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다고?" 에 대한 비판... (1) 진상규명 80
0
5
08-20 04:31
80436
미국이 터키 죽이는 이유와방법 터키 90
15
0
08-20 01:26
80435
문재앙 큰일이다 전라도애들 올라온다네 호남 61
15
0
08-20 01:18
80434
문재인: "이재용이 박근혜에게 청탁한 적 없다" 문병신 60
15
0
08-20 01:13
80433
"😎박정희, 😎최태민 꼬추 자르라고 지... (2) 거세하라 188
40
40
08-20 00:50
80432
대연정을 피력한 안희정이 정답이었거늘 인재를 잃었... 마파람짱 49
0
0
08-19 19:34
80431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미국일본 지시받는 뉴라이트 매... (1) 진짜보수 72
0
40
08-19 15:18
80430
정의당 지지율이 한국당으로 가는거 같은 느낌은? 마파람짱 58
0
0
08-19 13:21
80429
떼거리로 지지배들이 뿔난거는 질투심의 대폭발여 마파람짱 62
0
0
08-19 12:32
80428
김대중, 노무현보다 더 한 병신새끼 (1) ㅇㅇ 102
15
0
08-19 12:00
80427
일년만에 국민연금까지 쪽내놓고 연금 올린다고? 망망대해 70
15
0
08-19 10:27
80426
CBS서 인지장애 😎MB 급소를 찌른 정두언 (3) 홧팅!!!!!!!! 227
40
40
08-19 09:25
80425
박근혜 야동 & 사법농단 & X승태 (2) 박근혜 야동 194
30
40
08-19 05:26
80424
절라도에서 사람 불태움 범죄도시 77
5
0
08-19 00:30
80423
잘라도는 걸러야 하는 이유 (1) 라도커넥션 164
5
0
08-19 00:25
80422
문재앙이 또 쑈한다 쑈쑈쑈 72
5
0
08-19 00:14
80421
미개한 짱깨 클라스 중국몽 56
5
0
08-19 00:10
80420
김지하시인 : 토할것 같다 김지하 81
5
0
08-19 00:05
80419
위기감 느낀 문재앙의 앞으로 행보 1짤로 예측해봄. 탁현민 61
5
0
08-19 00:00
80418
대표적 스타목사 비서💓 Oral Sex 요구 폭로!! (3) 버텨라~♬ 202
40
45
08-18 23:02
80415
어디 눈 낮은게 안희정 뿐인가... (1) 미인본색 164
20
0
08-18 11:13
80414
안희정 정말 눈 낮네 워더러케 고로코롬 생기다 만 애... 마파람짱 100
0
0
08-18 11:03
80413
어용언론을 알아보는 트럼프 트럼프 78
5
0
08-18 10:15
80412
문재앙의 600만 자영업자 세무조사 면제가 개쑈인이유 재앙쇼 67
5
0
08-18 10:04
80411
문재앙 중국몽 선언 이후 한국 경제 중국몽 67
0
0
08-18 09:54
80410
청와대 경제팀 지능수준 재앙경제 63
5
0
08-18 09:51
80409
한국 갱제 바닥까지 재앙재인 59
5
0
08-18 09:48
80408
재벌 아니라 서민 편이라는 문재앙 서민의 적 66
5
0
08-18 09:43
80407
안희정 판결을 성 대결로 치부하다니 에라잇 써글노무... 마파람짱 66
0
0
08-18 09:35
80406
가짜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조작인 이유 갤럽여론조작 70
5
0
08-18 07:43
80405
미갤럽 본사, 한국 갤럽은 상표 강탈한 자신들과 상관... 가짜갤럽ㅋㅋ 69
5
0
08-18 06:17
80404
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60%대 회복 (1) 당연지사 193
40
45
08-18 05:32
80403
긴급: 김경수 영장기각~ 대선후보급 부상!! (1) 만만세!!!!!! 200
35
45
08-18 05:28
80402
뇌물로 시작해서 뇌물로 끝난 노무현 (1) 정말로? 140
5
0
08-18 04:23
80401
우리편은 봐주는 전라도 판사 (1) 뭐라고? 158
5
0
08-18 04:15
80400
👩김현정: (손학규)“뻑 자뻑 모르세요?” (1) 뭐라고요? 193
40
50
08-18 00:43
80399
☹₩호텔서 신사참배 80주년 회개집회 기도... (1) 호텔???? 199
40
50
08-18 00:39
80398
“드루킹, 대선 한달전 킹크랩 100대 동원” 좌좀여론조작 105
5
0
08-17 11:29
80397
이명박근혜 감옥안살려고 훔친돈풀어 여론조작한다 (4) 진짜보수 140
0
25
08-17 11:05
80396
앵커와 기자의 말이 다른 이상한 ‘TV조선’ 뉴스 (4) 아이엠피터 369
10
10
08-17 10:34
80395
문재앙이 석탄 사고친거 자백 문재앙 96
5
0
08-17 10:25
80394
4대강. 물빼고 물막고. 정신병자 좌좀새끼들 문재앙 85
5
0
08-17 10:20
80390
문재앙 뽑은 개돼지들 근황 개돼지 96
5
0
08-17 09:58
80389
NYT, 김정은 평화선언 들고 유엔총회 연설 최상의 시... (2) 뉴스프로 427
5
5
08-17 09:14
80388
하룻밤 사이에 가을은 겨드랑이와 종아리까지 성큼 다... (3) 꺾은 붓 155
0
5
08-17 08:43
80387
"경공모 둘리,김경수 앞서 네이버 공감 조작버튼 눌러... (1) 둘리와바둑이 150
5
0
08-17 07:15
80386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인 이유 (1) 전라판사 289
10
0
08-17 02:52
80385
진짜 멍청한 문재인 (1) 이럴수가 207
5
0
08-17 02:47
80384
MB아들👿뽕시형 KBS 5억대 소송서 패소 (1) ㅋㅋ... 228
50
65
08-17 02:15
80383
JTBC +😎총무원장 설정스님 여관서 성폭행 임... (1) 땡초 땡승 284
55
65
08-17 02:12
80381
문죄인에 대힌 댓글 일침 문재앙 79
5
0
08-17 00:12
80380
문재인 북한 석탄 직접 반응 뜸 문석탄 85
5
0
08-17 00:09
80379
전라도 DNA 살인기술 감탄 98
0
0
08-17 00:02
80378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에게 드리는 수사 촉구 탄원서!! 시골목사 170
0
0
08-16 22:37
80377
中, 내달중 '南주도 흡수통일 인정' 정책 선언 가능성 (1) 오해 금지 116
0
0
08-16 18:34
80376
이 날이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가? (1) 꺾은 붓 136
0
0
08-16 15:21
80375
"민주당 의원들은 연예인들을 성추행하고, 성접대까지... (1) 시애틀 196
5
0
08-16 13:58
80374
장자연 사건 재조사 관해 좌파들이 웃긴 점. (1) 대머리 124
10
0
08-16 13:45
80373
안희정 무죄판결, 혹시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 (3) 권종상 457
5
30
08-16 12:14
80372
[이정랑의 고전소통] 천개지재(天蓋地載) (2) 이정랑 276
0
0
08-16 10:25
80371
‘새누리당 매크로’ 사건은 침묵, 김경수 지사는 혈... (5) 아이엠피터 416
0
15
08-16 09:11
80370
가수 문문의 정치성향. 문문 108
5
0
08-16 09:05
80368
어휴 이 한심한 새끼를 어떻게 요리하지? (1) 김정은 118
5
0
08-16 09:01
80367
김부선 vs 이재명 새벽의 난타전👵김부선 완패 (1) 앗뿔싸~~~~ 327
55
65
08-16 03:27
80366
화보😎광화문앞 개독들의 광란~~ (2) 현장취재~~~~ 282
60
70
08-16 00:52
80365
옥탑방쇼하던 박원순 근황 박원숭 122
5
0
08-15 21:52
80364
낯뜨거운 장면 간경화 150
5
0
08-15 21:47
80363
민주당의 내로남불 우상호 106
5
0
08-15 21:39
80362
송씨 2 억은 본질이 아니다?... 닝히 (1) 다른소리 138
0
0
08-15 08:31
80361
박근혜 재평가중 네이버 160
5
0
08-15 08:00
80360
여봉! 비서가 성폭행 당하고도 일한건 사랑일까!? 안희정 152
5
0
08-15 07:55
80359
문재앙 52시간때문에 빡친 전라도 엄마들 (1) 전라도마마 141
5
0
08-15 07:52
80358
어딘가 좀 모잘라보이는 사람 (1) 멍청 279
5
0
08-15 06:13
80357
☩👩"불륜간통하고 취소하면 없어지나?" (1) 272
75
85
08-15 00:56
80356
이승만 화끈한 💔친일불교 척결! -최고업적! (1) 정화불사 257
70
90
08-15 00:53
80355
좌좀들의 4대 거짓말 (1) 좌좀본색 273
5
0
08-15 00:14
80354
(70주년) 국군의날 카퍼레이드및 행사 축소 이유 밝혀... 탁현민 136
5
0
08-15 00:08
80353
"뇌물주고 구걸해 찾아간 것이 2000년 DJ 평양방문의 ... (1) 김돼중 133
5
0
08-14 23:56
80352
원피스 작가 오다 충격 고백 "키자루의 모티브는 한국... 고우시다 154
5
0
08-14 23:51
80351
문캠프 고위 간부또 여론조작 관여 KBS특종 153
5
0
08-14 23:45
12345678910 ..73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