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28
  번호 54695  글쓴이 강명구  조회 488  누리 0 (0,0, 0:0:0)  등록일 2017-11-8 15:03 대문 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28
(WWW.SURPRISE.OR.KR / 강명구 / 2017-11-08)


내 마음은 지금 헬륨을 채운 풍선처럼 높은 가을 하늘을 두둥실 떠오른다. 고단한 여정 속에서도 감격을 먹은 육신은 중력을 잃고 높이 떠오른다. 내가 세르비아 사람들과 사랑에 빠져 세르비아 들판을 달리고 있는데 김수임씨 어머니를 포함하여 아이들까지 가족 8명이 왔다.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6시간을 운전해서 음식을 바리바리 싸들고 또뽈라까지 찾아온 것이다.

▲ 김수임 가족이 싸온 저녁 만찬

위로받은 절망은 다시 일어설 수 있고, 갈채 받은 고단한 육신은 다시 생기를 얻을 수 있다. 길거리에서 매일 수많은 사람을 만나 악수하고 사진 찍고 인사를 나누지만 사람이 그리웠다. 한국 사람이 그리웠다. 오늘 점심은 통돼지 바비큐를 먹었다. 매일 배불리 먹고 다니지만 하얀 쌀밥에 고추장찌개가 그리웠다. 마침 묵는 호텔은 주방시설이 갖추어진 호텔이었고 금방 김이 모락모락 나는 밥이 올랐다. 고추장찌개, 배춧속, 소고기 장조림, 고추, 오이지 등 한상 잘 차려졌다. 나는 밥을 먹으면서 감격을 먹었고 깊은 책임감을 먹었다.

사실 불가리아를 지나면서 한인을 만나지 못하고 지나칠 줄 알았는데 며칠 전 김수임씨한테 연락이 왔다. 불가리아 통과할 때 국경까지 마중 나와서 불가리아 통과하는 내내 차량지원을 해주겠다고 해서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내심 불가리아가 산악지형이 많아서 무거운 손수레를 밀며 산을 오르내릴 생각에 걱정이 많았는데 너무 잘됐다 싶었다. 그런데 맘이 급해서 그때까지 못 기다리고 오늘 나를 만나러 이곳까지 온다는 것이다.

마음을 움직이는 동력은 바로 이야기에 있다. 나의 달리기에 있는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를 빨리 만나서 듣고 싶은 것이다. 내가 장동건처럼 멋지고 잘나서가 아니다. 이야기는 가공할 힘을 발휘한다. 나는 마라톤에 이야기를 장착하려고 테마가 있는 달리기를 한다. 이야기에는 혼이 담겨있다. 안데르센 이야기나 디즈니랜드 영화가 전 세계 어린이들 마음을 사로잡았다면 지금은 우리 이야기인 한류 드라마나 영화가 전 세계인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이야기는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마력을 가지고 있다. 달리기가 신선한 식재료라면 이야기는 식재료를 맛있게 조리하여 영양뿐 아니라 맛의 감동까지 잡는 것이다. 나는 전국을, 전 세계를 무대로 달리는 행위예술을 하면서 사람들과 부딪치면서 불꽃같이 피어나는 이야기를 담아낼 것이다. 평화를 이야기하고 통일을 이야기한다. 이야기가 통하면 핵무기가 파괴할 열 곱절, 백 곱절의 평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

평화를 위협하는 강고한 마음을 움직이는 나의 천일야화는 두 다리를 붓 삼아 쓰일 것이고 나의 심장이 확성기가 되어 세상을 향해 이야기할 것이다. 정보와 기술로 가득한 디지털 시대에 이야기가 가치를 만들어내고 이야기로 자신을 표현하는 소통 방식은 더욱 더 가치를 발휘하고 있다. 천천히 그리고 경쾌하게 달는 말발굽소리에서 왈츠의 경쾌한 음이 연상되듯이 나의 달리는 발자국소리에 가슴을 울리는 진한 평화 메시지를 담아보겠다.

달리면서 보이는 세상을 안데르센 동화 ‘벌거숭이 임금님’을 바라보는 아이의 순진한 눈으로 보고 아이의 천진한 입으로 묘사를 할 것이다. 사람들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정치인이나 학자나 종교인이 아닌 한 사람, 서구인이 아닌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한 아시아인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느낀 것을 그대로 적어볼 것이다. 동서양을 끊임없이 오고간 실크로드를 역사의 주류가 아닌 비주류 혹은 소수자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도 재미있고 의미 있을 것이다. 보이지 않고 존재하지 않는 것을 믿고 추종하는 맹신적인 세상을 김삿갓처럼 맘껏 조롱하며 다닐 것이다.

▲ 김수임 가족과 함께 아침을 먹고 또뽈라에서 달리기 시작

우리는 아침 7시 반에 호텔에서 힘차고 신나게 출발하였다 여러 사람이 함께 출발하니 너무 신이 난 나는 그만 코스를 점검하지 않고 어제 진행 방향으로 그대로 나아갔다. 약 2km 쯤 간 뒤에야 그래도 다시 확인하고픈 생각이 들었다. 지도를 보니 아니다. 다른 때 같았으면 그 길을 할 수 없이 다시 돌아가야 했겠지만 오늘은 그럴 필요가 없다. 차도 있고 동반자들도 있다. 한혈마와 함께 차를 타고 출발한 호텔까지 가서 다시 출발하였다.

빈 수레를 밀며, 멀리서 응원하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과 어깨를 맞추고 마음을 모아 뛰는 발걸음은 한결 경쾌하다. 나의 한혈마도 오랜만에 짐을 내려놓고 달리니 하루에 천리를 달릴 듯이 가볍게 달린다. 마침 오랜만에 날씨도 화창해서 가을하늘은 드높고 풀을 뜯는 양떼들은 살이 복스럽게 올랐다.

▲ 2017년 11월 2일 세르비아 Topola에서 크라구예바츠까지 달리면서 만난 양떼

▲ 점심은 닭 백숙으로

옆에서 달리는 가진이의 발갛게 달아오른 볼이 푸른 가을하늘과 멋진 대비를 이룬다. 오늘 가진이는 거의 30km나 콧노래를 부르며 달리는 슈퍼어린이의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여럿이 함께 달리니 사람들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특이 어린아이들이 함께 뛰니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손을 흔들어주고 차들은 경적을 올려주고 악수를 청하고 음료수를 주는 사람들이 많다. 맥주를 마시다 손을 흔들어 한잔하고 가라는 사람들도 있고, 어느 공장 작업장에서는 쉬는 시간에 나와 있던 사람들이 손을 흔들어 우리를 세운다. 다가가서 서로 해맑은 미소를 주고받으며 인사를 나누니 누가 한 사람 들어가더니 음료수와 세르비아 술 라키야를 집에서 담근 것이라며 가져와서는 러브샷을 하자고 한다. 고단한 삶 속에서도 사람들 가슴은 뜨겁게 뛴다.

▲ 공장 작업장에서 만난 사람들

우리 아홉 명 세르비아 일고여덟 명, 순식간에 거리에서 ‘한·세르비아 콜라, 라키야 우호축제’가 벌어졌다. 사실 우리는 너무 멀리 떨어져 살아왔다. 이렇게 두 다리도 달려서 갈 수도 있는 아주 가까운 거리인데 자동차, 기차, 비행기가 잘 발달해 있는 시대에도 너무 멀리 떨어져 살았다. 마음까지 너무 멀리 떨어져서 서로 상관없는 사람들인 줄 알고 신경 안 쓰고 살아왔다. 아주 먼 옛날 사람들은 여기가 밤일 때 그곳은 낮인 곳, 여기가 낮일 때 거기는 밤인 곳을 ‘낙원’이라고 부르며 꿈꾸며 상상하며 선망의 대상으로 삼았다. 이제 세월이 많이 흘러 그런 꿈을 사라지고 무관심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 하교하는 학생들과 함께

조금 더 가니 아이들이 하교를 하고 버스정거장에서 차를 기다리다가 우리를 보고 손을 흔든다. 어느 개구쟁이 녀석이 오라고 소리를 지르며 손을 마구 흔든다. 순식간에 30여 명의 아이들이 우리 주위를 둘러쌌다. 우리는 일일이 아이들 손을 잡고 악수하고 준비해간 유라시아대륙횡단 평화마라톤 영자 홍보물을 나누어주었다. 너도나도 달라고 야단법석이다.

목적지인 크라구예바츠까지 왔을 때 오후 3시가 되지 않았다. 이제 헤어질 시간이다. 멀리서 찾아와서 위로해주고 알뜰살뜰 살펴주며 하루를 같이해준 가족들이 너무 고마워 꼭 껴안아주었다. 며칠 후면 다시 만날 것이지만 헤어지는 마음이 섭섭하다. 가슴에 온갖 치유의 해법이 다 있다. 심장이 터질 때까지 서로의 가슴을 비벼보자! 다가갈수록 증폭되는 뜨거운 울림!

▲ 2017년 11월 2일 세르비아 Topola에서 크라구예바츠까지 달리면서

▲ 2017년11월 1일, 2일 세르비아 Knez Petro에서 Topola거쳐 크라구예바츠까지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2017년 11월 1일 세르비아 Knez Petro에서 Topola까지 달리면서 만난 사람들

▲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11월 2일 세르비아 크라구예바츠까지 달린 길(누적 최소거리 약 2396.45km)

* 강명구선수의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eurasiamarathon)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강명구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내년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4695
최근 대문글
- 정운현
- 프레시안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이래경
IP : 521.159.7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135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8536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3114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9522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21274
40
60
07-13 13:35
63367
역시 실력없는 것들은 정치적으로 노네 (1) 김아랑 18
0
0
02-18 02:33
63366
왜 문제인만 나타나면 재수없는 일이 생기냐 (1) 문재수 25
0
0
02-18 02:15
63365
역대 대통령 영어 실력은? (1) 초씨역림 67
5
5
02-17 19:53
63364
자주 국방 핵을 보유하자 (1) 초딩글쓰기 39
0
5
02-17 16:22
63363
프랑스 마몽드지 강대국 노리개깜 한국 단일팀등 남북... (1) 진짜보수 54
0
5
02-17 13:29
63361
GM 군산공장 폐쇄에 청와대가 환호한다는데 중소기업 63
0
5
02-17 09:22
63360
영화☩“안태근 성추행 방임자들도?” 무지 통쾌... (1) 실화영화 192
45
0
02-17 02:34
63359
화보▲윤성빈 차범근 등 놀라운 허벅지 철저비교 (1) 박찬호 우와~ 186
40
0
02-17 02:31
63357
펜스 부통령 “장성택, 1만명 앞에서 처형돼” (2) 고장성택 149
15
10
02-16 13:29
63356
우리 박영선의원을 쌩깐 윤성빈은 적폐 (1) 요나킴 168
10
0
02-16 13:15
63355
박정희식 개발독재는 "복지 없는 성장"이었다 (2) 반공메카시즘 143
5
15
02-16 07:42
63354
보수논객 "지만원"의 학벌자랑은 대국민 사기극 (1) 반공메카시즘 122
0
10
02-16 06:59
63353
☨조매독이란? 朝每讀-일본, 조중동-한국 (2) 재밋네요!! 213
30
0
02-16 02:00
63352
동아일보가 박근혜 MB 백기투항 권고!!!! (2) 별일이네~~~~ 277
30
0
02-16 01:12
63347
한국GM을 대한민국 정부가 인수하면 어떨까? (2) 병파 159
0
0
02-15 23:12
63345
양자역학 장은성 121
0
0
02-15 22:56
63344
지난 18대 대선 때 무슨 일이 있었는가? (1) 시골목사 134
10
0
02-15 20:57
63343
GM은 5년 전에 이미 철수하려 했다. (1) 자업자득 169
25
0
02-15 11:04
63342
미국 방송국이 문재인대통령을 대하는 자세 (1) 미제방송 147
10
10
02-15 09:59
63341
"정규직" 대가로 '꿀꺽'…채용 장사한 한국GM 노조 간... (1) 쉐보레 135
15
0
02-15 09:52
63340
삼척 산불 4일째..축구장 164개 산림 잿더미 1일1재앙 83
5
0
02-15 09:36
63339
좌좀들 허구헌날 반미했는데 미국GM 떠난다면 좋아... (3) 미제자본퇴출 106
20
5
02-15 09:26
63338
당신 같으면 주적은 미국이라고 떠벌리는 모지란놈을 ... (2) 페북펌 139
40
10
02-15 04:06
63337
☎속보: 전두환 치매!!!! (1) 현장취재 294
50
0
02-15 03:32
63336
☦아~~ 서프를 안읽어 여성 3명 성추행 당해!! (1) 아~~~~ 222
55
0
02-15 01:35
63335
전남 나주시 정육점 수입소고기 한우로 판매 절라유감 95
5
0
02-15 01:02
63334
김정은보고 환호하는 북괴 응원단 (2) 김정은 122
10
5
02-15 00:52
63333
[심층해설] 인촌 김성수 건국훈장 박탈… 남은 과제들 (3) 정운현 371
10
0
02-14 14:07
63331
GM 폐쇄하면 특별재난구역 선포 군산폭망 133
0
0
02-14 13:10
63330
북괴에게 선전용으로 잘 이용당하는 문제인 (1) 노동신문 128
15
0
02-14 12:51
63329
☩* 안태근검사 관련 중대발표 *☩ (1) 전원필독 275
55
0
02-14 12:42
63328
개 돼지들의 이중성 (1) 아이스하키 129
5
0
02-14 12:39
63327
정세현 “특사 보낼 곳은 북한 아닌 미국” (5) 프레시안 478
10
20
02-14 10:41
63326
북한과 평화한다고 개좁싸리가 gm으로 보복허는감 마파람짱 108
0
0
02-14 09:58
63324
문제인과 비교되는 박근혜 GM 처리 (1) 호남의후회 190
30
0
02-14 08:49
63322
최순실 1심판결, 그리고 삼성이 법을 지키는 나라 (2) 권종상 256
5
65
02-14 04:33
63321
삼성이 망해도 상관없다고 떠들던 놈들이 고작 GM공장... (1) 잔라망국 156
40
0
02-14 00:39
63320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나기를 바랍니다 (1) 마파람짱 203
5
0
02-13 14:18
63319
하태경 "김일성 가면 확실" (2) 주사파 193
5
10
02-13 14:07
63318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 (1) 민노총 192
25
0
02-13 13:56
63317
‘제주 게하 잔혹사’ 경찰과 제주 도민은 뭐 하고 있... 아이엠피터 343
5
40
02-13 12:24
63313
평창에서 평화로 나가는 로드맵 (1) 다른백년 279
0
0
02-13 09:51
63308
천안함 세월호 진실 (2) ㄷㄷㄷ 287
0
0
02-13 02:56
63307
전범일본대신 우릴갈라 남북교류 평화통일방해 미국일... (1) 진짜보수 171
0
35
02-12 23:27
63306
전국민이 아는 사실 (2) 진짜호남 220
20
0
02-12 23:06
63305
Winter Olympics: N Korean cheerleaders in 'Kim Il-... (1) 김일성 161
0
0
02-12 22:57
63303
“소녀시대, 북에서 단연 ‘톱’…서현 이미지 특히 ... (1) 노컷뉴스 557
0
5
02-12 11:14
63297
평창올림픽 보도, 최악의 ‘기레기’는? (2) 아이엠피터 568
25
40
02-12 09:29
63291
문제인의 개망신 (4) 개망신 286
35
5
02-12 03:24
63290
트럼프의 ‘코피 작전’과 전술핵이 만나면? (1) 프레시안 430
5
0
02-11 17:46
63288
☩특종: 고은시인이 여자들께 손버릇 나쁜이유!! (1) 특종전문 484
60
0
02-11 05:39
63287
☦南韓內 白頭血統☦ (1) 김여정2 343
55
0
02-11 04:25
63286
'전범' 김일성의 가면이 평창에 버젓이…중계화면 포... (2) 역적질 257
30
10
02-11 04:23
63179
세객이 비목어를 예로 들어 3진과의 연합의 권하다 초씨역림 188
0
0
02-10 16:58
63178
좌파는 거짓말해도 괜찮은 이유 (2) 노벨평화쌍 223
15
0
02-10 14:52
63177
오늘자 청와대 역대급 대국민 사기극 (1) 사기정권 256
10
5
02-10 14:46
63176
A4 우리이니.... A4용지 180
40
0
02-10 14:33
63175
드디어 호남사람 입에서 전라도출신 관리들 욕함 (2) 호남 200
5
0
02-10 14:28
63174
키신저 초씨역림 185
0
0
02-10 13:42
63173
구걸하러 왔어도 나는 도도하당께 (1) 딸라배달 203
15
0
02-10 13:40
63172
치매의 증상 중 하나는 낮에 졸음이 몰려오는 것.-페... (1) 치메환자 211
15
0
02-10 13:37
63170
악수 조차도 제대로 못하는 병신 (1) 마포 217
5
0
02-10 13:25
63169
주인만나 신난 강아지들 (1) 신난다 185
10
0
02-10 13:21
63167
'미투' 폭로한 이재정, 후배 성희롱 피해는 덮으려 했... 이재정 179
0
0
02-10 12:53
63165
벌초야~11 (펜스의 천안함폭침) (2) 아이에스 262
0
0
02-10 11:33
63164
총정리 화보: 검사 성추행 사건 “나랑 자자” (1) 사회정화위 332
50
0
02-10 08:00
63163
세월호 분향소 철거문제로 많이 시끄럽군요 (1) 마파람짱 249
0
0
02-10 05:42
63162
☨평창 문재인부부 뒤 MB 어색한 웃음. ㅋㅋ... (1) 화보사진 409
55
0
02-10 01:47
63080
유기견, 이제 죽이지 말고 입양하세요 (3) 아이엠피터 424
5
0
02-09 16:22
63079
독재자보다는 살인자이지 자기핏줄도 잔혹하게 죽이는 마파람짱 220
5
5
02-09 15:29
63078
김세의 "독재자 여동생 오는것까지 생중계로 봐야되나... (1) 개판오분전 272
5
5
02-09 14:46
63077
대통령의 특출한 지적 능력을 전세계에 알리고 있는 ... (1) 페북에서펌 238
5
5
02-09 14:31
63075
허약한 동맹의 함정을 어떻게 회피할 것인가? (1) 다른백년 569
0
0
02-09 09:48
63074
평창 동계 올림픽 드디어 개막, 성공을 기원합니다 (4) 권종상 443
5
45
02-09 09:30
63072
☦문재인 3월에 ‘앉혀놓고 바보만들기’ 당할 ... (1) 긴급제보 384
55
0
02-09 08:04
63071
통합당 잘되길 바랍니다 미래의 이 나라를 위해서도 마파람짱 200
0
0
02-09 07:44
63070
오호!통째라 어제 저녁에 쓴 나의 명문장이 사라졌구... 마파람짱 200
0
0
02-09 04:29
63069
☩함세웅 신부의 놀라운 반독재 3소원 성취~~ (1) 기쁘구나 287
50
0
02-09 01:18
63068
(펌)문준용의 취업특혜가 정유라에 비할바가 못되는 ... 문준용특혜 191
0
5
02-09 00:53
63067
518 특조위 구라치다 딱 걸림 광주폭동 216
0
0
02-09 00:47
63066
문제인때문에 평양올림픽 망했네 평양올림픽 193
0
0
02-09 00:41
63024
통합신당 ‘바른미래’…바른정당 청소년 조직의 명칭... (3) 아이엠피터 527
10
25
02-08 10:45
63023
대한민국에서 자유를 만끽하는 북괴응원단. (2) 기쁨조 253
15
5
02-08 10:06
63022
백두혈통의 등장에 똥오줌 지리는 주사파들....백두혈... (1) 임종석동무 320
30
0
02-08 10:03
63021
성추행 폭로...미투 검사. (3) 미투검사 276
5
5
02-08 09:48
63020
곧 보게될 뉴스 (1) MBC 275
5
5
02-08 09:41
63019
트럼프가 핵 전쟁 문턱을 높였다고? (1) 프레시안 469
0
0
02-08 09:24
63018
☩ “고은 안태근 유부녀 성추행 환장한긴가?” (2) 이승복어린이 386
50
0
02-08 07:13
63004
표리부동한 북괴 빨갱이 새끼들 김일성 243
30
5
02-08 00:52
63003
거지들의 만찬 배고파 239
0
0
02-08 00:48
62976
삼성의 힘, 뒤집힌 판결 (3) 뉴스프로 540
10
5
02-07 14:45
62975
너희 엄마가 너를 돈 주고 사왔지? 범죄자로 낙인찍힌... (2) 아이엠피터 478
10
20
02-07 13:03
62974
문제인때문에 취업난 더 심해진다 (1) 문준용 287
0
0
02-07 12:20
62973
"평창 A석 구매좀"...정부, 부영·미래에셋 등 '약점... 묵시적 청탁 216
0
0
02-07 12:17
62972
"노벨상 후보 고은 젊은 여자만 보면.." (1) 고은 379
0
0
02-07 11:26
62971
왜 청와대는 성추행 사건을 덮을려고 했나? 섹시한청와대 258
5
0
02-07 11:00
62970
촛불 옹호하며 탄핵 외치던 고은시인 근황 정력왕고은 260
10
0
02-07 10:55
62969
북한 선수 "미제는 다 때려잡아야...." 현송월 239
0
0
02-07 10:52
62968
김일성의 뿌리는 전라도 (1) 김일성선조 299
10
0
02-07 10:47
62967
전북교육감 "삼성전자에 학생 취직시키지 말라" 논란 전북교육감 213
0
0
02-07 10:31
62965
‘빅터 차 미스터리’의 해부 다른백년 573
0
0
02-07 10:10
62964
고은(85) 유부녀 주물러- 교활한 늙은이야! (1) 노벨상 시인 385
5
0
02-07 10:01
62963
문재인 방미 때 공무원이 성희롱 (1) 착한성희롱 243
0
0
02-07 09:49
62962
비트코인 결국 대북송금용 (1) 만경봉호 234
5
5
02-07 09:17
62961
권종상 부류들이 싫어하는 사진 만경봉 233
0
0
02-07 09:07
62960
외국인 "한국 올림픽은 사기" , 코레일에 거센 항의 평양올림픽 236
0
0
02-07 09:03
62959
비트코인 투기, 그리고 부동산 투자? (1) 프레시안 442
0
0
02-07 08:41
62958
버스기사 폭로 “사고나면 올림픽 표식 다 떼라더라” 평양올림픽 196
0
0
02-07 08:13
62957
문화계로 번진 '#MeToo'…최영미 시인 "'고은 상습 성... 발정난 고은 244
5
0
02-07 07:37
62956
북한 응원단 노쇼(예약부도)에 인제 스피디움 3500만... 북괴공연단 207
0
0
02-07 06:04
12345678910 ..57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