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대출 전단지 보고 ‘5백만원’ 빌렸더니 3년 뒤 ‘1억 5천’
  번호 54464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521  누리 10 (10,0, 3:0:0)  등록일 2017-11-7 10:19 대문 1

대출 전단지 보고 ‘5백만원’ 빌렸더니 3년 뒤 ‘1억 5천’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7-11-07)


▲불법 대부업체의 명함형 전단지, 허위로 대부업체 등록번호를 기재하거나 종교를 내세워 선량한 업체로 위장한다.

경기 침체로 매출이 오르지 않아 고민하던 자영업자 김씨는 어느 날 길거리에서 대출 전단지를 받습니다. 임대료와 공과금 등 나갈 돈이 많아 답답하던 김씨는 대출 전단지에 적힌 문구를 꼼꼼하게 읽어봤습니다.

흔히 걱정하는 사채업자가 아니라 등록번호도 있는 정식 대부업체로 보였습니다. ‘주일은 종교활동 관계로 쉽니다’라는 문구가 있어 더욱 신뢰가 갔습니다.

김씨는 전단지에 있는 대부업체를 찾아가 500만 원을 대출받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대부업체 측에서는 대출금의 4%인 20만 원을 공증료 명목으로 공제하더니 선이자 16만 원을 빼고 464만 원만 빌려줬습니다.

계약서를 살펴보니 이자는 20%로 총 600만 원을 1일 8만 원씩 75일 동안 갚는 조건이었습니다. 연 이자율로 따져보니 259%에 달했습니다. 대출을 취소하고 싶어도 이미 공증료와 선이자가 나갔고, 일수 장부를 찍어야 하기 때문에 거절당했습니다.

대출금의 10%가량을 제외하고 받은 돈으로는 이자를 내기도 버거웠습니다. 결국 김씨는 매일 갚아야 하는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협박을 당하기 시작했습니다.

대부업체는 김씨에게 일명 ‘꺾기’ 대출을 권유했습니다. 결국, 김씨는 다른 곳에서 대출을 받아 연체 이자 등을 갚으라는 협박을 견디다 못해 무려 12번의 대출을 받았습니다.

김씨가 ‘꺾기’ 대출로 받은 금액은 총 1억5천4백만원이었습니다. 하지만 수수료 384만 원과 선이자 664만 원 등을 제외하고도 연이율 200%가 넘는 이자 때문에 정작 원금은 제대로 갚지도 못했습니다.

대출 전단지 보고 빌린 500만 원이 불과 3년 만에 1억 5천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나, 요새 김씨는 하루하루가 힘들어 죽고 싶은 심정입니다.


‘연 3,256% 이자에 불법 수수료까지 챙긴 불법 대부업체’

▲기업형 불법대부업체에서 압수한 각종 대부업 전단지와 일수통장, 체크카드 ⓒ서울시특별사법경찰

흔히 불법 대출이나 사채업자의 돈을 쓰는 사람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나 돈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 입장에서는 당장 백만 원이라도 누가 빌려주기만 한다면 몸이라도 팔 수밖에 없는 절박한 심정입니다. 그렇다고 은행과 같은 제도권 금융기관에서는 단돈 만 원도 대출을 받을 수 없습니다.

불법 대부업체들은 영세자영업자, 저신용자 등 금융권에서 정상적으로 돈을 빌릴 수 없는 이런 서민들을 노리고 마치 등록대부업체를 가장해 영업을 했습니다.

지난 10월 31일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불법 대부업체를 가장하여 총 77억원을 불법 대출해준 일당 9명을 검거하고 이중 주범 1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불법 대부업체 일당 9명은 서민 263명을 대상으로 총 1,241회에 걸쳐 77억원을 불법으로 대출해줬습니다.

이들은 법정이자율(27.9%)의 100배가 넘는 살인적인 이자율(최대 연3,256%)을 적용하면서 수수료 명목으로 2억6천8백만 원, 선이자 명목으로 4억4천4백만 원 등을 공제하는 불법적인 방법으로 수익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꺾기까지 강요, 무자비했던 불법 대부업체’

▲ 기업협 불법대부업소에서 압수한 대부 거래 약정서. 이율, 상환기간 등 몇 가지 항목이 공란으로 되어 있다.ⓒ서울시특별사법경찰

불법 대부업체에 대한 단속이 심해지자 대부업법 위반 처분 전력으로 대부업등록이 불가능한 주범 이모씨는 일명 ‘총알받이’라는 사무실을 운영했습니다.

이모씨는 타인 명의의 대부업등록증을 이용해 행정기관의 단속을 피하면서, 별도의 사무실을 통해 불법대부 업무를 진행했습니다.

대출신청자들은 정식 업체로 알고 왔지만, 결국 불법 대부업체의 대부를 받아 고금리 채무의 덫에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번에 구속된 일당은 채무자가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하면 한 밤중에 전화를 하는 등의 불법 추심을 일삼았습니다. 이들은 대출상환의 편리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대출신청자의 체크카드를 요구해 소지하면서 대출금 회수에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채무자가 연체이자를 갚지 못하면 기존 대출에 추가로 금액을 빌려 연체 이자로 충당하도록 하는 일명 ‘꺾기’도 강요했습니다. 피해자들은 계속 되는 꺾기로 도저히 갚을 수 없을 정도로 채무액이 늘어나 심각한 고통을 받았습니다.


‘고금리 불법 대부업체 끊이지 않아, 신고 또는 상담으로 해결해야’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2년 전 최초로 불법 대부업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 이후 인터넷 대출 중개사이트를 이용한 불법대출, ‘휴대폰 소액 대출’, ‘지방세 카드깡 대출’, ‘스마트폰 대출’ 등 여러유형의 불법대부업자 총 112명을 입건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의 이런 노력에도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경제적 취약층을 노린 고금리 대부업체의 불법 행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눈물그만’ 사이트에서는 대부업체 등록 여부와 함께 대부업 피해 상담과 신고를 할 수 있다. ⓒ서울시홈페이지 캡처

서울시(경제진흥본부 공정경제과)는 2016년부터 ‘불법대부업 피해상담센터’를 개설해 ‘피해 상담’부터 ‘구제방법’, ‘소장 작성’ 등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혹시라도 협박이나 폭력, 과도한 독촉 등 불법 추심을 받고 있다면, 빨리 상담 등을 통해 해결하는 편이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대출을 받으려는 대부업체의 등록 허가 여부는 서울시의 ‘눈물그만’ 사이트나 ‘한국대부금융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조회가 가능합니다.

강필영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체크카드 제출을 요구하거나, 대부업 계약서를 배부하지 않고, 대부업 계약서 작성 시 대부금액, 이율, 상환기간 등을 자필로 작성토록 하지 않는 업소는 불법 대부업소일 가능성이 상당하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급하게 돈이 필요하다고 불법 대부업체를 이용하면 더 큰 경제적 어려움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꼭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4464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신상철
- 미디어오늘
IP : 142.111.211.x
[1/1]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11월7일 10시29분      
.
★ '이명박.박근혜'는 高利사채업 同業이나 해라 !!

▶ 이명박 형제 땅투기, 전국에 60만 ㎡ 2,300억원
- 당시, 이명박 150억대 땅 은닉.... 도곡동 "금싸라기 땅" 85년 현대社長때 처남 명의로 매입
mozzin.tistory.com/137

▶ 【사진】 “이명박, 140억원 진짜 주인 누구인가 ?… 공권력 이용해 가져갔다면 국정농단”
- “15년 前, BBK 서민들의 피눈물이었던 수백억 中 그나마 남아 있었던 140억원은 다스의 계좌로
들어갔다. 누군가 공권력을 이용해 이 돈을 가져갔다면 그것을 국정농단이라고 부를 수밖에 없다”
goo.gl/SVhDpK

▶ "정치보복 중단하라 !!... 그런데 '다스'는 누구거야 ?"
www.vop.co.kr/A00001213956.html

▶ 주진우 時事IN 記者의 ‘맨의 얼굴’
- “박정희 유산, 영남大-정수장학회 等 한 10조 넘어간다"
c.hani.co.kr/2587103

▶ <대구 달성파> 칠푼이 밥그릇 챙기다 “난 아직도 배가 고프다”
t.co/0TLEHrPb

▶ 【사진】 국정원, 박근혜 청와대에 국민의 세금을 '쌈짓돈'처럼 매달 1억 상납… 총 50억 규모
- 안봉근, 이재만 等 '문고리 권력'에 매달 1억… 007가방에 현찰로
- 조윤선-친박 핵심인 현기환도 매달 500만 원씩 뇌물 받아...
news.jtbc.joins.com/html/492/NB11543492.html

▶ 【사진】 이재만 “박근혜 지시로 國情院 돈 받아”…‘비자금 게이트’ 확산 !!
- 문고리 3인방’ 中 이재만 前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박근혜 前 대통령의 지시로 國情院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았다"고 진술...“박근혜 대통령이 돈을 요구할 때 받아서 올려줬다”
- “국가안보에 사용할 국민혈세가 적폐세력의 농단비용으로 악용"
goo.gl/YQSefp

▶ 국민의 혈세... '國情院 돈'은 칠푼이 쌈짓돈 인가 ?!!
news.zum.com/articles/41247839

▶ 최순실 ~, 국정원 돈 얼마 받았냐 ?
news.zum.com/articles/34034064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14425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7600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1461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8609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13860
40
60
07-13 13:35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