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번호 42687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877  누리 35 (5,40, 2:0:8)  등록일 2017-7-25 10:13 대문 1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7-07-25)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1960년 4월 이승만 정권이 무너지고 1961년 장면 정권이 끝날 때까지 전국에서 대학생 시위가 51회, 고등학생 시위는 117회가 있었다. 10개월간 연인원 100만여 명의 시위가 2,000여 회 일어났다. 민주당 장면 국무총리 시절 하루 평균 7.3회의 시위에 3,870명 이상이 참여했다는 말이다. 이승만의 권위주의적 통제가 붕괴하자 목소리가 높은 각 이익단체에 의해 한국사회가 뒤흔들리면서 전문가들의 목소리는 사라졌다. 제도적 권위는 무시되고 직접 민주주의를 하겠다는 과잉 민주주의가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분위기였다.

1961년 5월 16일 새벽 3시 “5•16 군사 쿠데타”가 일어났다. 당시 한강대교에서 검문하던 육군 헌병대는 전차를 앞세운 쿠데타군을 저지하지 않았다.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사회정치적 혼란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군이 나선 것이다. 1961년 5월 15일 저녁부터 18일 정오까지 서울, 부산, 대전, 광주, 경기도 일대 등에서 정권탈취를 목적으로 김포 공수단, 해병 1 여단, 육군 포병단, 5, 12, 30사단 병력 등 수만 명이 한강을 건너 방송국, 국방부, 국회 등 서울 주요 기관을 점령했다. 국회 직원들은 그날 아침에 출근하다 국회 내에서 무장한 군인들을 보고 놀랐다.

삼군참모총장도 모르게 장성, 영관급 장교 등이 사전모의 한 것이다. 장면 정권은 즉시 진압하려고 했지만, 서울 인근 주요 군부대는 이미 반란군이 장악했고 주한 미군 총사령관마저 불개입 의사를 밝혀 반란군의 승리로 돌아갔다. 주한미군과 주한 미 대사관의 공식적인 반대성명이 있었지만, 반란군은 서울시민 등 국민을 인질로 삼고 윤보선 대통령과 육군참모총장을 회유함으로써 장면 국무총리를 사퇴시켰다. 유혈 군사반란 60여 시간 만에 제2공화국은 무너졌고 십여 명의 사상자를 낸 군사 정변은 군부의 국가재건최고회의가 삼권을 장악하며 군부독재를 시작한다.

주동자는 당시 박정희 육군 2군 부사령관 소장이었고, 김종필, 김형욱 등 육사 8기생 9명이 핵심 세력이었다. 박정희는 미리 육군장성들과 주요 각 군 지휘관들을 포섭해 비밀리에 조직을 만들었고 윤치영, 임영신, 임병직 등 정치인들의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극비리에 진행된 모든 상황은 대부분 장면 총리에게 보고되었다. 그래서, 박정희 측은 전라도 국회의원들이 육군 장성들과 거사를 모의한다, 박정희가 육군참모총장과 반란을 준비한다 등 역정보를 장도영 참모총장과 장면 총리에게 흘려 혼란스럽게 했다. 그 결과 쿠데타는 발각되지 않고 성공한다.

쿠데타 원인으로, 당시 국군은 광복군과 중국군, 일본군, 만주군, 함경도파, 서북파 등 여러 세력의 파벌과 인사적체가 있었다. 창군 직후에는 김구와 정치적으로 매우 긴밀한 관계인 광복군과 중국군 출신이 중용되었으나, 이승만 정권은 이들을 주요 요직에서 배제했다. 이후 이승만은 일본군 출신을 앞세웠으나 세력이 커지자 이번엔 만주군 출신으로 일본군 출신을 제거한다. 이 와중에 일본군 경력과 남로당 전력 등으로 좌천된 박정희와 육사 5기, 육사 8기는 진급이 안 됐다. 또한, 장면 정부가 학생과 군부 등을 통제하고 정치적 안정을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 이들 쿠데타 세력은 제2공화국의 정치력 부재, 사회•경제적 혼란, 군 내부 인사가 쿠데타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각도 있다. 앨런 덜레스 CIA 국장은 1964년 5월 3일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재임 중 CIA의 해외 활동으로서 가장 성공을 거둔 것은 대한민국의 5•16 군사 정변이었다”고 말했다. 미국은 친미 이승만을 폭력시위로 내쫓은 4•19 혁명을 반미혁명으로 보고 친미혁명으로 정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특히 당시 쿠바혁명을 모방한 여러 반미혁명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것을 우려했다. 4•19 혁명의 영향이 자리 잡기 전 친미혁명을 일으켜 반미정부를 전복시켜야 한다고 결정했다. 5•16 군사 정변이 그 답이었다.

쿠데타 성공 후, 박정희는 부의장, 장도영 육군참모총장이 의장으로 추대된 군사혁명위원회는 정변의 성공과 6개 항의 ‘혁명공약’을 발표했다. 당시 헌법상의 국정•국군 통솔권을 가진 장면은 새벽에 미국 대사관이 문을 안 열어주자 카멜 수녀원으로 피신해 미 대사관에 진압을 요청한다. 윤보선은 피신하라는 장도영의 연락을 받는다. 매그루더 사령관과 그린 주한 미 대리대사는 윤보선에게 ‘진압명령서에 서명하면 바로 반란군을 진압하겠다’고 했으나 윤보선은 “국군끼리 싸워 서울이 불바다가 되면 북한의 공산군이 기회를 노려 남침한다.”며 반대했다. 매그루더, 이한림 야전사령관 등은 반대했으나, 미 정부의 지지 표명, 내각의 총사퇴, 윤보선의 포기 등으로 쿠데타는 성공했다.

1961년 5월 19일 저녁 윤보선 대통령은 하야 성명을 발표했다. 윤보선의 발표 후 박정희와 장도영을 만난 윤보선은 “올 것이 왔구나. 나라를 구하는 길은 이 길밖에 없었다.”라며 장면을 비난하고 박정희를 찬사 했단다. 박정희 등이 형식상 하야를 만류하자, 윤보선은 다음날 오후 사퇴회견 대신 “국가재건최고회의에서 하야하겠다는 나의 결정이 국제적․국내적으로 영향이 크다 하므로 나랏일을 해친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하여 만부득이 이 나라 형편을 생각하여 번의 해야 할 것 같다.”며 하야를 번복한다.

혁명위원회 포고 제4호로써 대의원 헌법기관은 해산되었고, 국가재건최고회의 포고 제6호 정당 및 사회단체는 해산, 정치활동이 완전히 금지되었다. 민주적 정권은 붕괴했고 국가재건최고회의의 약 3년간 군정 통치가 시작됐다. 군정 기간 중 정변세력은 특수범죄 처벌법, 정치활동정화법 등을 통해 반대세력 약 2천여 명을 제거하고, 중앙정보부를 설치하고 민주공화당을 창당해 대통령제 복귀 등 헌법을 개정했다. 제1공화국 당시 독립운동가들의 포상이 없었다. 군정 세력은 취약한 정통성을 위해 1962년 3월 1일과 8월 15일 독립운동가 2천여 명을 포상했다.

당시 60년대의 국제 정세를 보면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가 식민지에서 벗어나 자신들만의 독립적인 정권 수립 움직임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냉전 분위기 자체는 조금 완화되었지만, 속으로는 내부 결속을 위한 세력화가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었다. 우리나라는 그런 국제 정세와는 다르게 4•19 혁명을 통해 이승만이 쫓겨나면서 서서히 민주화의 토양이 마련되고 있었다. 그런데도 민주당 정권이나 장면 내각이 이러한 흐름에 따라가지 못하고 파벌싸움에만 열중했다. 이때 5•16 쿠데타가 발생한 것이다.

4•19 혁명이 민주주의의 시발점이라면, 5•16 군사정변은 반대로 권력 유지를 위해 군부대를 동원해 대한민국 사회를 사실상의 병영국가 체제의 1인 장기독재의 길을 열은 초석이라는 의견도 있다. 독립운동가이자 언론인 함석헌은 “여러분은 아무 혁명이론이 없었습니다. 단지 손에 든 칼만을 믿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민중은 무력만으로 얻지 못합니다.”라며 박정희를 비판했다.

쿠데타 초기 일부 인사들의 지지 성명이 있었다. 당시 지식인들은 4•19 혁명 이후 이승만 정권 아래에서 지지부진했던 친일파와 기득권 청산에 불만을 가졌고, 장면 정부 역시 비슷했기에 불만이 팽배했다. 언론인 송건호는 초기에는 박정희를 지지했다. 더욱이 박정희는 쿠데타 직후 민정 이양과 혁명과업 수행을 주장해서, 당대 일부 지식인 중엔 국가재건최고회의 등에 천거되기도 했다. 사상계 6월호에서 사회운동가 장준하는 “과거의 방종, 무질서, 타성, 편의주의의 낡은 껍질에서 탈피하여, 일체의 구악을 뿌리 뽑고 새로운 민족적 활로를 개척할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라며 군사쿠데타를 지지했다. 하지만 곧 박정희가 공약을 안 지키자, 민정 이양과 친일세력 청산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쿠데타 적대 세력의 중심이 되어 박정희와 맞서기 시작한다.

일제강점기 당시 제암리 학살사건을 폭로한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는 1961년 6월 ‘코리언 리퍼블릭(현 The Korea Herald)’ 지에 ‘5•16 쿠데타에 대한 나의 견해’라는 글의 첫머리에 ‘5•16 군사혁명은 필요하고도 불가피한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면서 민주당 정권의 부정과 무능을 비난하며 ‘한국에는 아직 진정한 민주주의가 시험 된 적이 없다’고 논평했다.

북한은 남한에서 쿠데타를 예측하고 주시해 왔다. 북한은 5월 16일 중공에 쿠데타 정세를 설명하며 “혁명을 지지하는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 ‘박정희와 진보적인 군인들이 주도했고, 미 제국주의자들이 안 했을 가능성이 90%’라고 추측했다. 특히 주도세력을 남로당계로 보고 당일 지지성명까지 준비했지만, 이틀 뒤 조선로동당 중앙상임위원회 회의에서는 “극심한 반동에 의한 쿠데타로 혁명 세력은 반동적인 친미 군인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은 중공에 “올해부터 1963년까지 인민 경제계획의 발전을 늦추고 국방과 방어 요새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라고 했다.

신동아 2007년 1월호 김영명 한글문화연대 대표의 5•16에 대한 글에는, 1961년 군부는 한국사회에서 가장 근대화, 서구화한 집단이었다. 박정희를 중심으로 한 5•16 주동세력은 군 정화 운동이 실패하고 사회정치적 혼란이 가중되자 무력을 통한 정권 탈취를 감행했다. 비록 한국사회를 혁명적으로 변화시켰다고는 하나, 민주주의 압살로 귀결됐다는 점에서 분명 혁명이 아닌 쿠데타였다. 5•16은 한국사회에 심대한 변화를 예고한 정변으로 고려조의 무신 통치가 끝난 뒤 수백 년 동안 지속한 민간 우위의 정치•문화 질서를 파괴했다.

쿠데타 이후 한국은 강력한 군부 통치자의 등장과 기술 관료의 성장으로 자율성과 능력을 함께 갖춘 강성국가로 변화했다. 그 결과 한국 경제는 빨리 성장했고 민간사회는 엄청난 변모를 경험했다. 군부가 ‘혁명’을 추진해야만 했던 이유로서, 군부의 정치적 초연성, 군의 민주적 훈련, 군의 행정적• 정치적 역량, 투철한 반공정신, 정의와 양심의 편에 선 군인의 청렴성 및 행동주의를 들었다.

군부는 1950년 10만 병력에서 6•25 전쟁을 통해 1958년 60만으로 성장해 한국사회에서 단일 집단으로는 가장 큰 조직이었다. 이러한 군부의 양적 팽창은 민간집단이 미성숙한 현실에서 자연히 사회적인 역할의 팽창으로 이어졌고, 남북한의 대치 상황에서 더욱 심화했다. 그러나 양적 팽창보다도 정치적으로 더 중요했던 것은 6•25 전쟁 이후 군부가 이룬 급속한 제도, 기술, 조직의 발전이었다. 미국의 군사 원조와 훈련 지도로 성장해 1961년엔 한국에서 가장 근대화하고 서구화한 집단이 됐다. 군부가 민간조직보다 먼저 근대화하고 제도적으로 발전한 것은 당시 많은 신생국에서 일어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5•16 쿠데타의 경우 국민의 저항도 없었고 현직 민간 정부는 쿠데타를 저지할 능력도 뚜렷한 의지도 없었다. 또한, 처음에는 쿠데타를 반대했던 미국도 군의 권력 장악이 굳어지자 인정하는 태도로 변했다. 적극적인 지지가 없었던 것은 민간 우위의 정치•문화적 전통하에서 군부 집권이라는 것이 일반 국민에게 생소하고 비정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5•16은 전 세계적으로 드물게 피를 적게 흘린 쿠데타였다. 그만큼 쿠데타에 대한 명시적인 반대가 적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광복 후 13년 동안 이어진 국가 건설 시도가 실패했음을 의미한다. 5•16 쿠데타는 한 해 전에 일어난 4월 봉기보다 장기적으로 더 큰 영향을 한국사회에 끼쳤다. 무엇보다도 쿠데타의 주역들이 압도적인 물리력과 조직력으로 이후 오랜 기간에 걸쳐 한국의 국가와 사회를 지배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통치 기반을 바탕으로 그들은 자신이 인식한 대로 국가 건설을 강력하게 추진했다. 군인들의 행동은 계획적이고 체계적이었다. 그들은 처음부터 스스로 ‘통치자’이기를 의도했다. 그 결과 한국사회는 엄청난 물질 성장과 개발을 경험했다. 반대로 민주주의는 오랫동안 압살 됐다.

18년에 걸친 박정희의 장기 집권은 이전에 지속해온 한국 정치의 파행이 심화한 결과면서 그 뒤에 나타난 숱한 정치•사회적 모순의 근원이었다. 박정희 통치를 통해 한국 정치는 권위주의 독재와 민주주의의 투쟁으로 얼룩졌고, 한국 사회는 본격적인 자본주의 발전과 그에 따른 다양한 문제를 겪게 됐다. 이 사건은 본디 군사혁명, 군사반란, 군사 정변 등 다양하게 불렸다. 5•16 주체세력이 정권을 잡고서부터 6월 민주항쟁 이전까지는 독재정권에 의해 5•16 군사혁명으로 미화됐고, 민주화 후부터 5•16 군사정변, 쿠데타라고 공식적으로 사용했다.

2012년 09월 17일자 동국대 대학원신문을 보면, 미국은 처음에 5.16을 부정적이었지만 결국 묵인한다. 이유는 냉전체제를 유지해야 했기 때문이다. 당시 미국은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독재자들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방식으로 내부결속을 다지고 있었다. 이런 국제정황 속에서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군부세력은 오래 유지될 수 있었다. 그 동안 한국경제가 성장했고, 그 경제성장을 내세워 5•16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5•16은 원칙적으로 봤을 때 혁명이 아니다. 명백한 쿠데타다.

역사학계의 보수 원로 김일영의 저서를 보면 박정희의 공을 인정하면서 5•16은 명백한 쿠데타이며 훗날 혁명으로 둔갑했다고 규정하고 있다. 쿠데타는 정상적인 국가 정권을 무력으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혁명(Revolution)은 해마다 별자리가 순환되어 변화하는 천체에서 가져온 말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정치체제를 군주정, 민주정, 군부정 세 가지로 나누고 이 정치체제는 별자리처럼 계속 순환된다고 보았다. 근대의 프랑스혁명 이후 자유와 같은 가치를 내거는 헌법의 성립이 막을 수 없는 흐름이 되었다. 한마디로 다수 민중의 봉기와 민주주의에 대한 찬성만이 혁명을 판단하는 유일한 규정이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조선 시대까지는 국가체제가 비교적 안정적이었다. 물론 외부의 침입이나 내란, 봉기 등의 군사적인 시도들도 있었지만, 내부적으로 정리가 되면서 국가체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는 총독을 중심으로 사실상 군정체제가 이루어졌고 해방 이후에는 미군정체제로 이어지면서 군 세력이 최고 통수권자로서 군림하게 되었다.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하며 대다수의 사람이 이러한 군부 체제를 익숙하게 받아들이게 됐다.

5•16이 쿠데타냐 혁명이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어김없이 5•16 이후의 박정희의 경제개발계획과 그로 인한 국가경제발전이라는 업적이 뒤따른다. 박정희는 조만간 원대복귀 한다던 혁명공약 제6조를 번복하고 1963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 현직 대통령이었던 윤보선을 물리치고 제5, 그리고 6, 7, 8, 9대 대통령이 된다. 박정희는 약 18년간 수많은 사람을 구금, 고문, 살해한 독재자로 결국 측근의 총탄을 맞고 생을 불명예로 끝냈다. 박근혜는 지난 대선에서 ‘아버지가 한 일이 최선이었다’라고 했다가 비판이 이어지자, ‘후대의 역사가 평가할 것이다’라고 했지만, 어떻게 해도 박정희는 정당성이 없다.

5•16 쿠데타 당시 주한 미 대리대사 그린은 윤보선이 반란군 진압에 반대하자 “각하의 이번 결정으로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군부 통치가 계속될 것입니다.”라고 마지막으로 경고했다. 그 말은 1993년까지 33년간 군부 통치로 이어진 현실이 되었다. 1961년 박정희의 5•16 쿠데타 후 51년 6개월 만에 그의 딸은 *부정득표율 51.6%로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자리를 꿰찼으나 헌정사상 첫 번째로 임기 중간에 탄핵 후 파면당해 서울구치소에 갇혔다.

“일본인으로서 수치스럽지 않을 만큼의 정신과 기백으로 일사봉공(一死奉公)의 굳건한 결심입니다. 확실히 하겠습니다. 목숨을 다해 충성을 다할 각오입니다. 한 명의 만주국군으로서 만주국을 위해, 나아가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신의 영달을 바라지 않겠습니다. 멸사봉공, 견마의 충성을 다할 결심입니다.” –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 혈서와 동봉한 편지

*진실의 길 신상철 대표의 18대 대선 부정에 대한주장

(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268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시골목사
- 아이엠피터
- 뉴요코리안
IP : 172.36.27.x
[1/2]   변호인과 인동초  IP 70.208.70.x    작성일 2017년7월25일 11시23분      
이런새끼들이
온가족이
뇌물 쳐먹은
김대중과 노무현은
존나게 미화해요
표리부동한 새끼들 ㅋㅋ
[2/2]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7월25일 12시46분      
.
★ 【역사 再조명】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릴 수 밖에 없다(YS 名言)

▶ 한홍구 성공회大 교수, '박근혜가 태어나기 前에 박정희를 죽였어야 했다"
- 법원 판결, "한홍구 발언은 허위보도 아냐... 사실이라고 판단했다"
m.news1.kr/articles/?3037041

▶ 【포토】 김영삼 “박정희, 쿠데타 한 놈... 죽으려니까 별 짓 다 했다”
blog.daum.net/rha188/16154547

▶ 김영삼 記者회견(1979년 8월11일)
- “이 암흑적인 정치, 살인정치를 감행하는 이 정권(박정희)은 필연코
머지않아 반드시 쓰러질 것이다.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히 쓰러질 것이다”
news.zum.com/articles/26726575

▶ YS 제명 전날 밤(79.10.3) 會同
김재규 “총재님, 제명 막아야 됩니다”
김영삼 “박정희가 먼저 죽을 거요”
blog.hani.co.kr/atrhasis/32106

▶ 【포토】 10·26 그날 … 김재규, 박정희 향해 "야, 너두 죽어봐 !!"
※ 유명한 관상가 백운학, 5.16쿠데타 前에 김종필에게 예언
- "각하께서 마지막은 퍽 험하게 돌아가실 명운입니다" 퍽-, 총에 맞는다는 뜻 !!
- 박정희 5.16쿠데타 후 18년만에 김재규 총에 참혹하게 죽다
news.joins.com/article/18524364

▶ 탕~ 탕~ !!(79. 10.26)
t.co/n4KlXMu6Kf

▶ 김재규, 박정희 뒤통수 확인 사살(10.26)...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하게 쓰러져 !!
t.co/ZA6BPJF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6080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487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0919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477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5146
40
60
07-13 13:35
43078
교도소에서 음란물 보는건 아파서 보는거야-철없는것... 알긴아냐 7
0
0
08-22 11:24
43077
♁심수봉 내려치기↓↓에 박근혜 올려치기↑↑&#... (1) 재미 있음 115
5
0
08-22 10:48
43076
저것들이 아프지 않아서 그래-고통을 갈쳐줄까 7
0
0
08-22 10:29
43075
내가 사술에 좀 강한 편이거든? 6
0
0
08-22 10:26
43074
그 종편에 나오는 애가 맘에 안드는데 잘러 ㅋㅋ 12
0
0
08-22 10:25
43073
택시 ‘예약등’ 켰어도…골라태우면 ‘승차거부’ 아이엠피터 26
0
5
08-22 10:11
43072
좌좀식 내로남불 (1) 좌좀박멸 16
10
0
08-22 09:34
43070
문제인 정권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합니다 (2) 예술 21
0
0
08-22 09:22
43069
처음으로 목격한 일식 현상, 그리고 미국의 정치 (1) 권종상 96
5
10
08-22 06:44
43065
JTBC손석희 “신군부 5.18 광주시민들을 베트콩 간주... (4) 놀렐루야~~ 162
10
10
08-22 00:16
43063
가난한 박원순 (1) 뻔뻔한시장 53
25
0
08-22 00:16
43062
쇼통’이라는 문재인 100일, 박근혜와 비교해보니 (2) 아이엠피터 297
10
30
08-21 10:08
43061
K-9 자주포 사고원인을 철저히 밝혀라! (2) 시골목사 319
10
10
08-21 09:18
43060
쑈밖에 할줄아는게 없는 문제인 (6) 탁현민 188
45
20
08-21 02:26
43059
동영상-군인 집단폭행 고삐리 10명 최후(이순진 대장) 사단장 시절 270
15
0
08-21 01:09
43055
되로 주고 섬으로 받는 싸움 (1) 파이터 156
5
0
08-20 19:53
43054
[북한핵] 일본땅에 가장먼저 터질지도 모른다 펌글 103
0
0
08-20 19:20
43053
신불자 200만명 대사면 하라 (1) 펌글 167
0
0
08-20 19:05
43052
[빅뉴스] 노무현-어마어마한 충격뉴스 !! (3) 빅뉴스 174
0
0
08-20 18:14
43051
문재인정부의 한국타이어 집단사망 사태 해결의지를 ... 한타 72
0
0
08-20 17:59
43049
하극상과 반란과 내란목적 살인은 사형인가? 아닌가? (1) 적폐청산 137
5
25
08-20 10:59
43048
긴급: 국정원 여직원 김하영 31세 고려대 컴퓨터과졸 (4) 사진첨부 380
20
5
08-20 04:04
43047
박원순 병신새끼 (2) 한심한박원순 176
15
10
08-19 22:28
43045
[트럼프 깨갱론] 푸하하하-깔깔깔깔 (2) 핵폭탄 257
0
0
08-19 17:11
43042
나경원 니들은 니들만 평생 잘먹고 잘사는 정책을 펴... (1) 마파람짱 196
0
0
08-19 10:36
43041
숫처녀가 손가락질 받는 세상: 개~~판민국!! (1) 2탄~~~ 275
20
5
08-19 03:15
43040
개~~판민국: 독립유공자를 심사한 악질 친일파 두넘!! (1) 엥이~~~~ 234
24
5
08-19 03:10
43039
어느 카페 회원이 전라도한테 당한일 (3) 호남평야 172
25
10
08-19 02:46
43038
우리 이니 존경해요 99
10
0
08-19 02:42
43037
518은 폭동이야 (1) 광주사태 143
30
5
08-18 22:53
43036
5.18은 폭동이라고 떠드는 인간들 (1) 518 177
7
10
08-18 22:03
43035
아! 한국타이어 (1) ntxrdb 128
0
0
08-18 21:30
43034
[임대아파트] 100만호 건설-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367
5
0
08-18 19:33
43033
[뉴스속보] 박광온 "다주택자, 집 안 팔면 보유세 중... (1) 뉴스속보 267
5
0
08-18 19:30
43030
뉴욕타임스 “배넌의 ‘주한미군 철수’ 언급으로 미... (2) 뉴요코리안 769
0
12
08-18 13:52
43027
‘레드라인’ 설정은 ‘자승자박’ 될 수 있다 (2) 프레시안 490
0
0
08-18 12:46
43026
한미 fta 재협상 시작 속보 204
15
0
08-18 10:51
43025
독립유공자 전면 재심사를 권고함 (1) 정운현 501
3
0
08-18 10:02
43024
한국당 등신들은 이 나라 국민들이 게으른걸 다행으로... (1) 마파람짱 160
0
0
08-18 07:02
43023
대령에 강간당한 해군 女대위 자살 또!!!!!!!!!!!!!!!... (1) 또!!!!!!!!!!... 308
10
0
08-18 05:45
43022
“한국교회 옥한흠·홍정길·하용조·이동원 책임” (1) 강남4인방 241
15
0
08-18 05:32
43019
~~‘빨갱이’로 몰아가는 예비군 안보교육?~~ (1) 시골길 169
10
0
08-17 23:12
43018
국정원 민간인 사찰 사생활 오락 관찰 (1) 입모양관찰 197
5
0
08-17 18:40
43016
권력개혁 후방지원으로 일단 합격점..북핵‧원전... (2) 시골길 173
5
0
08-17 15:49
43015
[취임 100일 기자회견-외교분야] NHK "강제징용 노무... (2) 시골길 201
5
0
08-17 15:35
43014
~~법무장관, 수사·기소 분리 시사// 정치권~영화~~ (2) 시골길 165
5
0
08-17 14:43
43013
종편들 정렬시켜 볼까-어수선해 116
0
0
08-17 14:41
43012
중간쪽 인터페이스는 정렬이 필요하군-지도야 108
0
0
08-17 14:29
43007
이승만과 박정희가 통탄할 ‘건국절’ 논란 (3) 이진우 524
5
5
08-17 09:45
43006
노인들에 대한 선심성 정책 이 나라 골병든다 (1) 마파람짱 160
5
5
08-17 06:37
43005
그리스도 히틀러보다 타락한 한국교회 & 손봉호 교수 (2) 돈과 섹스 280
10
0
08-17 03:35
43003
정미홍 "나라 재정 거덜내고, 통째로 김정은에게 갖다... (3) 문재앙 255
20
20
08-16 23:42
43002
중간 처리 완료했어 - 미안해서 이름까지도 줬어 159
0
0
08-16 18:42
43001
몇일전 강경읍 채운2리 열무축제에 다녀 왔는데 마파람짱 160
0
5
08-16 17:40
43000
문재인의 복지정책 어이가 없다 완전 현실괴리형이다 (1) 마파람짱 188
5
5
08-16 17:29
42999
[10문 10답] 며칠 전 산 달걀, 이렇게 하세요 (1) 오마이뉴스 469
5
0
08-16 16:47
42993
[빚탕감]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236
0
5
08-16 13:25
42992
대한민국은 6.25 이후 ‘절대시점’에 서 있다 (1) 프레시안 489
5
5
08-16 11:19
42991
트럼프정부는 북침 전쟁 책동을 당장 중단하라! (2) 편집국 380
5
20
08-16 09:22
42990
이러다 '문 대통령 패싱' 굳어지는 것 아닌가 (2) 외교왕문제인 194
20
5
08-16 08:47
42989
쥐색끼... N 383
5
0
08-16 08:15
42986
이런게 우상화 작업이지 (2) 노벨평화상 254
30
5
08-15 23:43
42984
아, 한국타이어!!! (1) 진실 231
0
0
08-15 20:45
42983
말쌈해주면 쌍수를 들지 요런씨댕이들 161
0
0
08-15 19:21
42982
보훈처는 승진속도를 빠르게 해야 되 하프 173
0
0
08-15 12:46
42981
보훈처 사업을 확대해 165
0
0
08-15 12:35
42980
[미-북 전쟁] 경천동지할 엄청난 충격발언 !! (2) 한반도 423
0
0
08-15 12:07
42979
미국일본위한 사드배치 찬성으로 한국멸망케할 친일매... (1) 진짜보수 207
10
35
08-15 11:26
42978
촛불로 세워진 민주정부에 바란다 (5) 정현주 541
10
45
08-15 10:04
42975
다시 광복을-되돌린 없는 탄탄한 ‘민주공화의 빛’을 (2) almani 395
0
5
08-15 08:13
42974
광복72주년: 조병옥 궤변 “Pro-Job 과 Pro-Jap” (2) 악질친일파 329
20
30
08-15 05:33
42971
기영이가 노랠 얼매나 잘부르는데 - 개 버릇 또 나왔... (1) 이런씨댕이들 237
0
5
08-14 21:13
42968
전두환은 ‘전두환’을 반성하지 않는다 (3) 미디어오늘 665
10
35
08-14 10:41
42967
‘장충기 문자’ 미담 기사로 덮는 언론과 삼성 (3) 아이엠피터 680
10
30
08-14 09:55
42966
RE: 윤회가 사실인 이유 -식중독에 돌아가신 분 말 (1) 답변 410
15
10
08-14 09:39
42964
사드와 전자파 측정 (1) 촌사람 320
0
0
08-14 00:02
42963
쥐박 똥꼬 탄다~ (2) 검찰2 408
10
0
08-13 23:19
42962
헤이 민주당 쥐새끼들 (4) 시지프스 376
70
34
08-13 22:17
42955
호주 해군의 어뢰 폭침과 천안함 사고 직접 비교, 그... (4) 正추구 431
0
0
08-13 18:54
42954
윤회가 사실인 이유 (1) 박형국 341
5
5
08-13 15:22
42953
이 엄중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촌사람 649
10
10
08-13 12:12
42952
國痴-모든 국민이 속았다. 속고도 속은 줄을 모른다 (1) almani 313
5
10
08-13 09:21
42951
시지프스는 (1) 0042625 315
5
25
08-13 07:33
42950
김제동이 사석에서 문제인이 존나게 까드라고 (1) 토사구팽 452
50
15
08-13 01:00
42949
기압들이 전라도 사람들을 기피하는 이유 (2) 인똥초 350
30
10
08-13 00:38
42948
한반도 전쟁, 그 대책은 무엇인가? (3) 시골목사 895
10
5
08-12 21:35
42947
~~미국과 북한, 누가먼저 루비콘강을 건널까~~ (2) 시골길 378
0
5
08-12 16:12
42945
한반도의 긴박한 상황에서 문제인이 할수있는게 없는 ... (1) 전쟁이다 412
55
10
08-12 06:47
42944
정말 통쾌한 불의(不義) 응징 사진모음 -댓글도 후련 속이 후련 460
25
5
08-12 05:51
42943
동영상☩주진우 폭로!! 이명박 비자금 30조 (1) 유튜브 429
20
5
08-12 05:36
42940
전라도는 대체 왜 그러는거냐? (2) 미스테리 402
50
15
08-11 23:30
42939
작금의 한반도 핵전쟁 위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2) 병파 316
0
15
08-11 22:56
42938
어이 민주당 꼴통들! (2) 시지프스 340
45
5
08-11 22:14
42937
작금의 한반도 핵전쟁 위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2) 병파 283
0
20
08-11 20:30
42935
현아 - 너 떠나 안녕 240
0
0
08-11 16:43
42934
노무현 죽인 이인규 미국으로 도주 (3) 체포조 결성 460
15
20
08-11 14:30
42933
발암물질 나왔지만, 조사도 못하는 ‘용산 미군기지’ (4) 아이엠피터 542
5
30
08-11 13:34
42932
~~靑, 대법원장직 거듭 제의.. 박시환 長考 ~~ 시골길 289
0
0
08-11 10:42
42930
할일 드럽게 없는 년 (1) 외교부장관 460
35
10
08-11 09:35
42929
주한미군, 어떻게 할 것인가? (1) 이수태 883
5
14
08-11 09:35
42928
태풍 한방에… 전기 모자라 아우성치는 '脫원전 대만' (1) 문재앙 334
25
10
08-11 09:22
42927
북한 공작원: "386주사파는 우리 작품" (1) 공작원 374
50
5
08-11 09:14
42926
문재앙, 대북발언 꺼리나? 빠알간이니 240
10
5
08-11 09:08
42925
속보: MBC 보도국 기자 80명 제작거부 돌입~ 폭발직전 368
15
0
08-11 08:59
42924
안두희 죽이니 담당형사: “수고하셨습니다, 선생님” (2) 정의구현 447
15
0
08-11 05:39
42923
~~'노무현 수사' 이인규 전 중수부장, 갑작스런 출국 ... (2) 시골길 346
0
0
08-11 05:23
42922
미 cia 정보통에 의해 사전 분석된뒤 미국이 뽑은 부... (1) 친일파학살 315
5
5
08-11 03:27
42921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이인규 변호사 돌연 미국... (5) 노컷뉴스 964
15
0
08-10 23:19
42920
평화는 적선이야 226
0
0
08-10 23:14
42919
"전화 오면 문재인 찍어"…경선 때 직원들 닦달한 공... (1) 부정선거 317
20
5
08-10 21:52
12345678910 ..39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