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번호 42687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2220  누리 35 (5,40, 2:0:8)  등록일 2017-7-25 10:13 대문 1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7-07-25)


S. Macho CHO
rok-hid @ inbox . ru

1960년 4월 이승만 정권이 무너지고 1961년 장면 정권이 끝날 때까지 전국에서 대학생 시위가 51회, 고등학생 시위는 117회가 있었다. 10개월간 연인원 100만여 명의 시위가 2,000여 회 일어났다. 민주당 장면 국무총리 시절 하루 평균 7.3회의 시위에 3,870명 이상이 참여했다는 말이다. 이승만의 권위주의적 통제가 붕괴하자 목소리가 높은 각 이익단체에 의해 한국사회가 뒤흔들리면서 전문가들의 목소리는 사라졌다. 제도적 권위는 무시되고 직접 민주주의를 하겠다는 과잉 민주주의가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분위기였다.

1961년 5월 16일 새벽 3시 “5•16 군사 쿠데타”가 일어났다. 당시 한강대교에서 검문하던 육군 헌병대는 전차를 앞세운 쿠데타군을 저지하지 않았다.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사회정치적 혼란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군이 나선 것이다. 1961년 5월 15일 저녁부터 18일 정오까지 서울, 부산, 대전, 광주, 경기도 일대 등에서 정권탈취를 목적으로 김포 공수단, 해병 1 여단, 육군 포병단, 5, 12, 30사단 병력 등 수만 명이 한강을 건너 방송국, 국방부, 국회 등 서울 주요 기관을 점령했다. 국회 직원들은 그날 아침에 출근하다 국회 내에서 무장한 군인들을 보고 놀랐다.

삼군참모총장도 모르게 장성, 영관급 장교 등이 사전모의 한 것이다. 장면 정권은 즉시 진압하려고 했지만, 서울 인근 주요 군부대는 이미 반란군이 장악했고 주한 미군 총사령관마저 불개입 의사를 밝혀 반란군의 승리로 돌아갔다. 주한미군과 주한 미 대사관의 공식적인 반대성명이 있었지만, 반란군은 서울시민 등 국민을 인질로 삼고 윤보선 대통령과 육군참모총장을 회유함으로써 장면 국무총리를 사퇴시켰다. 유혈 군사반란 60여 시간 만에 제2공화국은 무너졌고 십여 명의 사상자를 낸 군사 정변은 군부의 국가재건최고회의가 삼권을 장악하며 군부독재를 시작한다.

주동자는 당시 박정희 육군 2군 부사령관 소장이었고, 김종필, 김형욱 등 육사 8기생 9명이 핵심 세력이었다. 박정희는 미리 육군장성들과 주요 각 군 지휘관들을 포섭해 비밀리에 조직을 만들었고 윤치영, 임영신, 임병직 등 정치인들의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극비리에 진행된 모든 상황은 대부분 장면 총리에게 보고되었다. 그래서, 박정희 측은 전라도 국회의원들이 육군 장성들과 거사를 모의한다, 박정희가 육군참모총장과 반란을 준비한다 등 역정보를 장도영 참모총장과 장면 총리에게 흘려 혼란스럽게 했다. 그 결과 쿠데타는 발각되지 않고 성공한다.

쿠데타 원인으로, 당시 국군은 광복군과 중국군, 일본군, 만주군, 함경도파, 서북파 등 여러 세력의 파벌과 인사적체가 있었다. 창군 직후에는 김구와 정치적으로 매우 긴밀한 관계인 광복군과 중국군 출신이 중용되었으나, 이승만 정권은 이들을 주요 요직에서 배제했다. 이후 이승만은 일본군 출신을 앞세웠으나 세력이 커지자 이번엔 만주군 출신으로 일본군 출신을 제거한다. 이 와중에 일본군 경력과 남로당 전력 등으로 좌천된 박정희와 육사 5기, 육사 8기는 진급이 안 됐다. 또한, 장면 정부가 학생과 군부 등을 통제하고 정치적 안정을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 이들 쿠데타 세력은 제2공화국의 정치력 부재, 사회•경제적 혼란, 군 내부 인사가 쿠데타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각도 있다. 앨런 덜레스 CIA 국장은 1964년 5월 3일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재임 중 CIA의 해외 활동으로서 가장 성공을 거둔 것은 대한민국의 5•16 군사 정변이었다”고 말했다. 미국은 친미 이승만을 폭력시위로 내쫓은 4•19 혁명을 반미혁명으로 보고 친미혁명으로 정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특히 당시 쿠바혁명을 모방한 여러 반미혁명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것을 우려했다. 4•19 혁명의 영향이 자리 잡기 전 친미혁명을 일으켜 반미정부를 전복시켜야 한다고 결정했다. 5•16 군사 정변이 그 답이었다.

쿠데타 성공 후, 박정희는 부의장, 장도영 육군참모총장이 의장으로 추대된 군사혁명위원회는 정변의 성공과 6개 항의 ‘혁명공약’을 발표했다. 당시 헌법상의 국정•국군 통솔권을 가진 장면은 새벽에 미국 대사관이 문을 안 열어주자 카멜 수녀원으로 피신해 미 대사관에 진압을 요청한다. 윤보선은 피신하라는 장도영의 연락을 받는다. 매그루더 사령관과 그린 주한 미 대리대사는 윤보선에게 ‘진압명령서에 서명하면 바로 반란군을 진압하겠다’고 했으나 윤보선은 “국군끼리 싸워 서울이 불바다가 되면 북한의 공산군이 기회를 노려 남침한다.”며 반대했다. 매그루더, 이한림 야전사령관 등은 반대했으나, 미 정부의 지지 표명, 내각의 총사퇴, 윤보선의 포기 등으로 쿠데타는 성공했다.

1961년 5월 19일 저녁 윤보선 대통령은 하야 성명을 발표했다. 윤보선의 발표 후 박정희와 장도영을 만난 윤보선은 “올 것이 왔구나. 나라를 구하는 길은 이 길밖에 없었다.”라며 장면을 비난하고 박정희를 찬사 했단다. 박정희 등이 형식상 하야를 만류하자, 윤보선은 다음날 오후 사퇴회견 대신 “국가재건최고회의에서 하야하겠다는 나의 결정이 국제적․국내적으로 영향이 크다 하므로 나랏일을 해친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하여 만부득이 이 나라 형편을 생각하여 번의 해야 할 것 같다.”며 하야를 번복한다.

혁명위원회 포고 제4호로써 대의원 헌법기관은 해산되었고, 국가재건최고회의 포고 제6호 정당 및 사회단체는 해산, 정치활동이 완전히 금지되었다. 민주적 정권은 붕괴했고 국가재건최고회의의 약 3년간 군정 통치가 시작됐다. 군정 기간 중 정변세력은 특수범죄 처벌법, 정치활동정화법 등을 통해 반대세력 약 2천여 명을 제거하고, 중앙정보부를 설치하고 민주공화당을 창당해 대통령제 복귀 등 헌법을 개정했다. 제1공화국 당시 독립운동가들의 포상이 없었다. 군정 세력은 취약한 정통성을 위해 1962년 3월 1일과 8월 15일 독립운동가 2천여 명을 포상했다.

당시 60년대의 국제 정세를 보면 아프리카의 여러 국가가 식민지에서 벗어나 자신들만의 독립적인 정권 수립 움직임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냉전 분위기 자체는 조금 완화되었지만, 속으로는 내부 결속을 위한 세력화가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었다. 우리나라는 그런 국제 정세와는 다르게 4•19 혁명을 통해 이승만이 쫓겨나면서 서서히 민주화의 토양이 마련되고 있었다. 그런데도 민주당 정권이나 장면 내각이 이러한 흐름에 따라가지 못하고 파벌싸움에만 열중했다. 이때 5•16 쿠데타가 발생한 것이다.

4•19 혁명이 민주주의의 시발점이라면, 5•16 군사정변은 반대로 권력 유지를 위해 군부대를 동원해 대한민국 사회를 사실상의 병영국가 체제의 1인 장기독재의 길을 열은 초석이라는 의견도 있다. 독립운동가이자 언론인 함석헌은 “여러분은 아무 혁명이론이 없었습니다. 단지 손에 든 칼만을 믿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민중은 무력만으로 얻지 못합니다.”라며 박정희를 비판했다.

쿠데타 초기 일부 인사들의 지지 성명이 있었다. 당시 지식인들은 4•19 혁명 이후 이승만 정권 아래에서 지지부진했던 친일파와 기득권 청산에 불만을 가졌고, 장면 정부 역시 비슷했기에 불만이 팽배했다. 언론인 송건호는 초기에는 박정희를 지지했다. 더욱이 박정희는 쿠데타 직후 민정 이양과 혁명과업 수행을 주장해서, 당대 일부 지식인 중엔 국가재건최고회의 등에 천거되기도 했다. 사상계 6월호에서 사회운동가 장준하는 “과거의 방종, 무질서, 타성, 편의주의의 낡은 껍질에서 탈피하여, 일체의 구악을 뿌리 뽑고 새로운 민족적 활로를 개척할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라며 군사쿠데타를 지지했다. 하지만 곧 박정희가 공약을 안 지키자, 민정 이양과 친일세력 청산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쿠데타 적대 세력의 중심이 되어 박정희와 맞서기 시작한다.

일제강점기 당시 제암리 학살사건을 폭로한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는 1961년 6월 ‘코리언 리퍼블릭(현 The Korea Herald)’ 지에 ‘5•16 쿠데타에 대한 나의 견해’라는 글의 첫머리에 ‘5•16 군사혁명은 필요하고도 불가피한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면서 민주당 정권의 부정과 무능을 비난하며 ‘한국에는 아직 진정한 민주주의가 시험 된 적이 없다’고 논평했다.

북한은 남한에서 쿠데타를 예측하고 주시해 왔다. 북한은 5월 16일 중공에 쿠데타 정세를 설명하며 “혁명을 지지하는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 ‘박정희와 진보적인 군인들이 주도했고, 미 제국주의자들이 안 했을 가능성이 90%’라고 추측했다. 특히 주도세력을 남로당계로 보고 당일 지지성명까지 준비했지만, 이틀 뒤 조선로동당 중앙상임위원회 회의에서는 “극심한 반동에 의한 쿠데타로 혁명 세력은 반동적인 친미 군인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은 중공에 “올해부터 1963년까지 인민 경제계획의 발전을 늦추고 국방과 방어 요새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라고 했다.

신동아 2007년 1월호 김영명 한글문화연대 대표의 5•16에 대한 글에는, 1961년 군부는 한국사회에서 가장 근대화, 서구화한 집단이었다. 박정희를 중심으로 한 5•16 주동세력은 군 정화 운동이 실패하고 사회정치적 혼란이 가중되자 무력을 통한 정권 탈취를 감행했다. 비록 한국사회를 혁명적으로 변화시켰다고는 하나, 민주주의 압살로 귀결됐다는 점에서 분명 혁명이 아닌 쿠데타였다. 5•16은 한국사회에 심대한 변화를 예고한 정변으로 고려조의 무신 통치가 끝난 뒤 수백 년 동안 지속한 민간 우위의 정치•문화 질서를 파괴했다.

쿠데타 이후 한국은 강력한 군부 통치자의 등장과 기술 관료의 성장으로 자율성과 능력을 함께 갖춘 강성국가로 변화했다. 그 결과 한국 경제는 빨리 성장했고 민간사회는 엄청난 변모를 경험했다. 군부가 ‘혁명’을 추진해야만 했던 이유로서, 군부의 정치적 초연성, 군의 민주적 훈련, 군의 행정적• 정치적 역량, 투철한 반공정신, 정의와 양심의 편에 선 군인의 청렴성 및 행동주의를 들었다.

군부는 1950년 10만 병력에서 6•25 전쟁을 통해 1958년 60만으로 성장해 한국사회에서 단일 집단으로는 가장 큰 조직이었다. 이러한 군부의 양적 팽창은 민간집단이 미성숙한 현실에서 자연히 사회적인 역할의 팽창으로 이어졌고, 남북한의 대치 상황에서 더욱 심화했다. 그러나 양적 팽창보다도 정치적으로 더 중요했던 것은 6•25 전쟁 이후 군부가 이룬 급속한 제도, 기술, 조직의 발전이었다. 미국의 군사 원조와 훈련 지도로 성장해 1961년엔 한국에서 가장 근대화하고 서구화한 집단이 됐다. 군부가 민간조직보다 먼저 근대화하고 제도적으로 발전한 것은 당시 많은 신생국에서 일어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5•16 쿠데타의 경우 국민의 저항도 없었고 현직 민간 정부는 쿠데타를 저지할 능력도 뚜렷한 의지도 없었다. 또한, 처음에는 쿠데타를 반대했던 미국도 군의 권력 장악이 굳어지자 인정하는 태도로 변했다. 적극적인 지지가 없었던 것은 민간 우위의 정치•문화적 전통하에서 군부 집권이라는 것이 일반 국민에게 생소하고 비정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5•16은 전 세계적으로 드물게 피를 적게 흘린 쿠데타였다. 그만큼 쿠데타에 대한 명시적인 반대가 적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광복 후 13년 동안 이어진 국가 건설 시도가 실패했음을 의미한다. 5•16 쿠데타는 한 해 전에 일어난 4월 봉기보다 장기적으로 더 큰 영향을 한국사회에 끼쳤다. 무엇보다도 쿠데타의 주역들이 압도적인 물리력과 조직력으로 이후 오랜 기간에 걸쳐 한국의 국가와 사회를 지배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통치 기반을 바탕으로 그들은 자신이 인식한 대로 국가 건설을 강력하게 추진했다. 군인들의 행동은 계획적이고 체계적이었다. 그들은 처음부터 스스로 ‘통치자’이기를 의도했다. 그 결과 한국사회는 엄청난 물질 성장과 개발을 경험했다. 반대로 민주주의는 오랫동안 압살 됐다.

18년에 걸친 박정희의 장기 집권은 이전에 지속해온 한국 정치의 파행이 심화한 결과면서 그 뒤에 나타난 숱한 정치•사회적 모순의 근원이었다. 박정희 통치를 통해 한국 정치는 권위주의 독재와 민주주의의 투쟁으로 얼룩졌고, 한국 사회는 본격적인 자본주의 발전과 그에 따른 다양한 문제를 겪게 됐다. 이 사건은 본디 군사혁명, 군사반란, 군사 정변 등 다양하게 불렸다. 5•16 주체세력이 정권을 잡고서부터 6월 민주항쟁 이전까지는 독재정권에 의해 5•16 군사혁명으로 미화됐고, 민주화 후부터 5•16 군사정변, 쿠데타라고 공식적으로 사용했다.

2012년 09월 17일자 동국대 대학원신문을 보면, 미국은 처음에 5.16을 부정적이었지만 결국 묵인한다. 이유는 냉전체제를 유지해야 했기 때문이다. 당시 미국은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독재자들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방식으로 내부결속을 다지고 있었다. 이런 국제정황 속에서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군부세력은 오래 유지될 수 있었다. 그 동안 한국경제가 성장했고, 그 경제성장을 내세워 5•16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5•16은 원칙적으로 봤을 때 혁명이 아니다. 명백한 쿠데타다.

역사학계의 보수 원로 김일영의 저서를 보면 박정희의 공을 인정하면서 5•16은 명백한 쿠데타이며 훗날 혁명으로 둔갑했다고 규정하고 있다. 쿠데타는 정상적인 국가 정권을 무력으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혁명(Revolution)은 해마다 별자리가 순환되어 변화하는 천체에서 가져온 말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정치체제를 군주정, 민주정, 군부정 세 가지로 나누고 이 정치체제는 별자리처럼 계속 순환된다고 보았다. 근대의 프랑스혁명 이후 자유와 같은 가치를 내거는 헌법의 성립이 막을 수 없는 흐름이 되었다. 한마디로 다수 민중의 봉기와 민주주의에 대한 찬성만이 혁명을 판단하는 유일한 규정이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조선 시대까지는 국가체제가 비교적 안정적이었다. 물론 외부의 침입이나 내란, 봉기 등의 군사적인 시도들도 있었지만, 내부적으로 정리가 되면서 국가체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는 총독을 중심으로 사실상 군정체제가 이루어졌고 해방 이후에는 미군정체제로 이어지면서 군 세력이 최고 통수권자로서 군림하게 되었다.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하며 대다수의 사람이 이러한 군부 체제를 익숙하게 받아들이게 됐다.

5•16이 쿠데타냐 혁명이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어김없이 5•16 이후의 박정희의 경제개발계획과 그로 인한 국가경제발전이라는 업적이 뒤따른다. 박정희는 조만간 원대복귀 한다던 혁명공약 제6조를 번복하고 1963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 현직 대통령이었던 윤보선을 물리치고 제5, 그리고 6, 7, 8, 9대 대통령이 된다. 박정희는 약 18년간 수많은 사람을 구금, 고문, 살해한 독재자로 결국 측근의 총탄을 맞고 생을 불명예로 끝냈다. 박근혜는 지난 대선에서 ‘아버지가 한 일이 최선이었다’라고 했다가 비판이 이어지자, ‘후대의 역사가 평가할 것이다’라고 했지만, 어떻게 해도 박정희는 정당성이 없다.

5•16 쿠데타 당시 주한 미 대리대사 그린은 윤보선이 반란군 진압에 반대하자 “각하의 이번 결정으로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군부 통치가 계속될 것입니다.”라고 마지막으로 경고했다. 그 말은 1993년까지 33년간 군부 통치로 이어진 현실이 되었다. 1961년 박정희의 5•16 쿠데타 후 51년 6개월 만에 그의 딸은 *부정득표율 51.6%로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자리를 꿰찼으나 헌정사상 첫 번째로 임기 중간에 탄핵 후 파면당해 서울구치소에 갇혔다.

“일본인으로서 수치스럽지 않을 만큼의 정신과 기백으로 일사봉공(一死奉公)의 굳건한 결심입니다. 확실히 하겠습니다. 목숨을 다해 충성을 다할 각오입니다. 한 명의 만주국군으로서 만주국을 위해, 나아가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신의 영달을 바라지 않겠습니다. 멸사봉공, 견마의 충성을 다할 결심입니다.” –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 혈서와 동봉한 편지

*진실의 길 신상철 대표의 18대 대선 부정에 대한주장

(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268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시사IN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장재연
IP : 172.36.27.x
[1/2]   변호인과 인동초  IP 70.208.70.x    작성일 2017년7월25일 11시23분      
이런새끼들이
온가족이
뇌물 쳐먹은
김대중과 노무현은
존나게 미화해요
표리부동한 새끼들 ㅋㅋ
[2/2]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7월25일 12시46분      
.
★ 【역사 再조명】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릴 수 밖에 없다(YS 名言)

▶ 한홍구 성공회大 교수, '박근혜가 태어나기 前에 박정희를 죽였어야 했다"
- 법원 판결, "한홍구 발언은 허위보도 아냐... 사실이라고 판단했다"
m.news1.kr/articles/?3037041

▶ 【포토】 김영삼 “박정희, 쿠데타 한 놈... 죽으려니까 별 짓 다 했다”
blog.daum.net/rha188/16154547

▶ 김영삼 記者회견(1979년 8월11일)
- “이 암흑적인 정치, 살인정치를 감행하는 이 정권(박정희)은 필연코
머지않아 반드시 쓰러질 것이다.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히 쓰러질 것이다”
news.zum.com/articles/26726575

▶ YS 제명 전날 밤(79.10.3) 會同
김재규 “총재님, 제명 막아야 됩니다”
김영삼 “박정희가 먼저 죽을 거요”
blog.hani.co.kr/atrhasis/32106

▶ 【포토】 10·26 그날 … 김재규, 박정희 향해 "야, 너두 죽어봐 !!"
※ 유명한 관상가 백운학, 5.16쿠데타 前에 김종필에게 예언
- "각하께서 마지막은 퍽 험하게 돌아가실 명운입니다" 퍽-, 총에 맞는다는 뜻 !!
- 박정희 5.16쿠데타 후 18년만에 김재규 총에 참혹하게 죽다
news.joins.com/article/18524364

▶ 탕~ 탕~ !!(79. 10.26)
t.co/n4KlXMu6Kf

▶ 김재규, 박정희 뒤통수 확인 사살(10.26)...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하게 쓰러져 !!
t.co/ZA6BPJF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16986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7934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25358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8944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16509
40
60
07-13 13:35
57537
중국 가서 할일 드럽게 없는 문씨 (1) 한가한문제인 54
0
0
12-13 15:17
57536
짱께 기레기한테 추궁당하는 문제인 처량한문씨 28
0
0
12-13 14:21
57535
언론의 광우병 조작 선동 (1) 광우뻥 52
5
0
12-13 13:38
57534
‘조작된 언론’ 오보는 어떻게 만들어지나? (3) 아이엠피터 993
0
5
12-13 13:25
57533
문재인씨 호칭에 대한 그분들의 의견 (1) 문제인각하 47
0
0
12-13 12:45
57532
문재인 중국에서 개무시 당하네 불쌍한이니 20
0
0
12-13 12:39
57531
18년 이명박 집안 운전사, “다스는 MB 거” (2) 시사IN 112
0
0
12-13 08:41
57530
미국 교포들 중에 좌좀이 많은 이유 (1) 94
10
0
12-13 06:43
57529
미국 교포가 본 핼조선 사람들 (2) 미국교포 122
0
0
12-13 06:28
57528
천안함 진실을 밝히기 위하여 (4) 권종상 140
0
20
12-13 06:10
57527
개새끼들의 특징 (1) 적폐청산 68
0
0
12-13 05:15
57468
文대통령·리커창 오찬도 거부… 中의 외교 갑질? 외교문제앙 31
10
0
12-13 01:31
57446
[진실의길 Story ②] 피고인만 14년 (3) 신상철 260
15
0
12-12 19:42
57445
호혜원칙이 정확히 일치한다. (1) 下得去 100
0
0
12-12 18:32
57444
문재인 무시하는 짱께들 (2) 멍청한강경화 98
20
0
12-12 15:02
57443
1600만 촛불 시민들께 질문 드립니다. 촌사람 48
0
0
12-12 13:47
57442
1600만 촛불 시민들께 질문 드립니다. 촌사람 55
0
0
12-12 13:44
57441
1600만 촛불 시민들께 질문 드립니다. (4) 촌사람 82
5
0
12-12 13:41
57440
젊은 세대의 ‘노인 부양’ 9명에서 16명으로 증가 (1) 아이엠피터 164
5
0
12-12 13:34
57439
문제인 진짜 챙피하다 (2) 외교왕문제인 89
10
5
12-12 11:15
57438
[단독]18년 MB 운전사, “다스는 MB것”-이젠 디졌어! (1) 쥐배기클났따 185
10
0
12-12 11:00
57437
누가 문재인 정부를 뇌물로 오염시키려는가 (4) 허핑턴포스트 182
15
5
12-12 10:39
57436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9 강명구 82
0
0
12-12 08:57
57435
文정부 비밀 대북 접촉…"대화 요청에 北 80조원 요구... (4) 우리이니 158
15
0
12-12 07:09
57434
군대도 못 갔다온 반미주의자 지명수배자 출신새끼가 ... (5) 임종석동무 149
20
0
12-12 05:26
57433
SBS 사진포착♂부장넘 성추행 증거 허벅지 만져~ (3) 그것이 알고 224
15
0
12-12 01:38
57432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1주년 평가에 철저히 대비해야 (1) 펌글 125
0
0
12-11 23:13
57431
[정치포탈서프-국제방] 트럼프 참고도 1위 해외정보 110
0
0
12-11 21:26
57430
[정치포탈서프-노짱토론방] 정치인 참고도 1위 (1) 참여도 115
0
0
12-11 21:06
57428
최승호씨는 닉슨을 권좌에서 내려오게 만든 칼 번스타... (1) 양이천사 130
10
5
12-11 19:52
57426
[정치포탈서프-보수매체] 매우 중요한 비교평가 (1) 매체비교 126
5
0
12-11 14:41
57423
문재인 케어 반대 투쟁위원장 ‘최대집’ 누군가 봤더... (4) 아이엠피터 957
20
0
12-11 13:16
57421
전용기에서 내리는 임종석대통령 (2) 청와대 629
15
0
12-11 12:04
57420
그래서 자한당 원내대표가 무식하단거야-그게보수냐 (1) 원대 93
0
0
12-11 10:38
57419
예산안 처리의 관례가 깨졌군 - 자한당 네들거라고 (1) 어디에맞춰줄... 80
0
0
12-11 10:35
57418
“힘으로 막으라”는 홍준표의 ‘갑질’과 ‘꼼수’ (3) 프레시안 215
0
0
12-11 10:14
57417
[진실의길 Story ①] 진실을 향한 기나긴 여정 (3) 신상철 452
25
0
12-11 07:10
57414
김삼환 “부수입도 ₩60억 생기는 게 십자가” (1) 필독 펌글 196
20
0
12-11 02:42
57413
긴급☨전두환 통큼에 ‘뿅!’ 가버린 김동길교수 (1) 하하~~~~ 255
20
5
12-11 02:31
57358
따듯한 뉴스 (1) MBC 85
5
5
12-11 00:38
57343
미국 성추문의원들 줄초상~ 정계은퇴!! (1) 백기투항 227
25
0
12-10 07:11
57339
공무원 9천여명 채용건에 대하여... (1) 반공메카시즘 128
0
0
12-09 18:34
57337
외곽팀을 운영하면 보안이 자동으로 뚤린다. (1) 공검 144
0
0
12-09 10:42
57336
신고합니다 “떼강도가 들었다!” (2) 신고합니다 274
15
0
12-09 09:28
57334
뉴스공장: 박범계 미국법원이 한국검찰 철퇴~~ (1) 올바른 재판 289
45
0
12-09 05:47
56998
세월호 침몰로 인한 모든 죄..업은 박근혜고 낚시배 ... (1) 좆불민심 198
5
0
12-08 20:56
56992
문꿀오소리의 창궐? 도를 넘은 기자의 막말 (1) 아이엠피터 493
20
10
12-08 14:39
56989
최승호 PD의 MBC 사장 임명, 그리고 시대정신 (12) 권종상 528
10
45
12-08 11:40
56988
동영상: 2MB 초상집~ 최승호 MBC사장 직격탄!! (1) 사면초가 332
30
0
12-08 10:52
56987
경향 대박만화 “이재용 박근혜 최순실의 최후~” (1) 재밋슴 275
30
0
12-08 10:49
56986
‘블룸버그’ 김홍걸 위원장, 북한 핵완성 선언은 대... (1) 뉴스프로 397
5
0
12-08 10:40
56985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8 강명구 174
0
0
12-08 09:28
56984
미국 "평창 올림픽 참가 여부 미정이다!" (2) 나라꼴개판 140
5
5
12-08 07:09
56982
美, 한국에 北 타격 통보설 (2) 북괴멸망 241
0
0
12-08 00:25
56980
[북한핵] 일본땅에 가장먼저 터질지도 모른다 (1) 펌글 158
0
5
12-07 22:01
56979
안희정이 이재명 보다 더 깐깐한것 같다 (1) 천리안 239
0
10
12-07 19:40
56973
특검도우미 장시호 실형선고, 재판부 문제 없나? (3) 아이엠피터 413
10
5
12-07 15:10
56971
“다스는 누구 껍니까?” MB 향해 좁혀지는 칼끝 (5) 오마이뉴스 478
10
0
12-07 12:14
56970
문제인집권후 국가위상 급격 하락 (1) 국가위상 175
5
5
12-07 12:11
56969
보수 정권이 법인세 깎아 일자리가 늘었나? (1) 프레시안 292
0
0
12-07 10:07
56968
문 대통령, 포린폴리시 ‘세계 사상가 50인’에 선정 (1) 뉴스프로 298
0
0
12-07 09:35
56967
단,문,짱,의 최후~ (2) 목격담 308
10
0
12-07 07:56
56966
적폐청산의 걸림돌 문빠2 (2) 수많은약점 185
0
5
12-07 07:55
56965
적폐청산의 걸림돌 문빠 (1) 증거오리발 166
0
5
12-07 07:52
56964
♛쌈빡 펌글: “病信徒를 깨운다” 영양가 만점~ (1) 신성남2 255
35
0
12-07 03:22
56963
☨명성교회 청년들 “김삼환명의 부동산 반환요!... (3) 박수 떠나라 268
35
0
12-07 01:38
56962
멍청한 강경화 (1) 강경화 203
15
0
12-07 00:56
56961
안희정 "배 침몰, 靑보고가 먼저냐”… (3) 잘한다안희정 208
0
0
12-07 00:53
56960
세월호 학살과 박지만 오촌조카살해혐의 빅딜협상과 ... (1) 진짜보수 370
0
0
12-06 20:31
56959
법의 신뢰성을 스스로 차버렸군 (1) 노력해 168
0
0
12-06 18:58
56958
[국민투표-내년선거] 3가지를 개선하시요 (1) 지방선거 187
0
0
12-06 16:53
56956
[문재인] 2가지를 못할것 같다 (1) 미리보기 184
0
0
12-06 15:12
56955
예산안 통과에서 드러난 국민의당 ‘추태’ (1) 아이엠피터 408
15
0
12-06 13:56
56954
☨ 허가받은 강도들(펌글) ☨ (2) 영양가 만점 270
35
0
12-06 12:25
56953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7 (1) 강명구 233
0
0
12-06 09:32
56952
문재인이 부정선거로 당선되서 약점 잡힌거여 (2) 수많은약점 183
0
0
12-06 04:10
56951
코메디같은 광주폭동 (1) 518 219
0
0
12-06 03:01
56950
문재인, 이제와서 이국종 교수 격려? 회충문제인 160
0
0
12-06 02:50
56949
₩한국사회 최고의 직업은? -올해 가장 잘 쓴글!... (1) 전원필독 335
40
0
12-06 01:56
56947
위치 사진까지 보냈는데…"지금 어디냐" 질문만 30분 ... (1) 문재앙 191
0
5
12-05 23:44
56946
18대 대선 개표조작 주범들은 누구인가? (4) 시골목사 815
25
5
12-05 20:02
56945
[주진우-정봉주] 양아치 허풍쟁이는 되지 말아야 (1) 쓴소리 251
0
0
12-05 17:35
56944
[빚탕감] 5가지 이상한점 펌글 398
0
0
12-05 15:20
56943
임종석은 이국종교수가 얼마나 미울까? (2) CNN 252
15
0
12-05 13:44
56940
부동산 보유세 강화로 금리 인상에 날개 달아야 (2) 다른백년 344
0
0
12-05 11:21
56939
‘인천 낚싯배 사고는 문재인 때문’ 홍준표 주장은 ... (2) 아이엠피터 476
15
0
12-05 10:18
56938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36 (1) 강명구 276
0
0
12-05 08:00
56937
이제는 대통령이아니라 국가책임이라고? (1) 웃기는자식 246
10
5
12-05 02:36
56936
부패정권 지원 고물무기팔기와 미군주둔비용 더빼가는... (3) 진짜보수 213
0
0
12-04 23:35
56935
차이나드림 이 사기인 이유 (1) 중국몽 218
0
0
12-04 22:12
56934
안철수는...!!!!???!? (1) 반공메카시즘 222
0
0
12-04 20:49
56933
낚싯배 침몰 유족들, 장례식장 찾은 장관에 '분통' (1) 세월호 282
10
5
12-04 14:32
56932
감세정책의 경제학 - 신화(myth)와 현실(reality) (1) 이준구 378
10
0
12-04 12:43
56931
야당이 예산안을 반대하는 진짜 이유는 ‘선거’ 때문 (2) 아이엠피터 473
5
5
12-04 10:21
56930
유성기업 이야기 3 - 내 기계 우리 회사 (1) 일곱째별 324
0
0
12-04 08:52
56929
'13명 사망·2명 실종' 낚싯배 충돌 선박 (2) 다이빙벨 285
10
0
12-04 03:48
56928
부러운 미국의 언론 환경 (1) 권종상 이웃 250
0
0
12-04 03:11
56927
전라도 혐오 음식 갑 (5) 홍어삼합 331
5
0
12-04 03:06
56926
근데 강경화 딸 이현지는 국적 바꿨냐? 강경화딸 211
0
0
12-04 03:03
56925
문제인 세력의 정체 달빛홍위병 206
0
0
12-04 02:57
56924
노무현정부 "김현희에게 자작극 진술 강요" 착한조작 215
0
0
12-04 02:50
56923
달빛창녀단의 양념질 달빛창녀단 223
0
5
12-04 02:42
56922
시사저널의 '과적' '복원성' 문제(재등록) (2) untitled 237
15
0
12-04 02:41
56920
함세웅신부 "나쁜여인 박은 없어져야 한다” (1) 기도응답 332
55
5
12-04 01:15
56919
개돼지같은 좌좀새끼들의 이중성 (2) 레밍진짜보수 247
0
0
12-04 00:40
56918
일엽편주 낚싯배 조차 못구하는 놈들이... (1) 꼴통진짜보수 214
0
0
12-04 00:09
56917
오늘 '진짜보수'에게 내려온 지령문 (2) 좌좀진짜보수 212
0
0
12-04 00:05
56916
문재인 수석의 전화와 부산저축은행 非理 (2) 진짜진보 223
0
0
12-04 00:02
56915
부정선거 물타기같은 세월호 학살과 적폐판사등 부패... (1) 진짜보수 218
0
15
12-03 23:19
56914
꼴통좌좀들 할말을 잃게 만드는 댓글 (1) 전라공화국 251
5
0
12-03 14:00
12345678910 ..52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