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딸이 친정부모 부양’ 발언에 왜 여성들은 열광했나?
  번호 42159  글쓴이 아이엠피터  조회 1209  누리 15 (10,25, 2:0:5)  등록일 2017-6-15 11:28 대문 0 [문재인정부] 

‘딸이 친정부모 부양’ 발언에 왜 여성들은 열광했나?
(WWW.SURPRISE.OR.KR / 아이엠피터 / 2017-06-15)


“제가 딸 셋 중 맏딸로서 경제력이 없는 친정 부모님을 늘 부양하고 있었다. 그래서 남편의 재산 관리와 저의 재산 관리를 별도로 했고, 남편이 저를 편하게 해주기 위해 저희 부부는 처음부터 그렇게 살아왔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얼마 전에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성 장관 후보자의 답변이 SNS를 달구었습니다. 특히 기혼 여성들은 눈치를 봤던 친정 부모 부양을 당당하게 말하는 후보자의 답변이 멋있다는 의견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장남이나 아들이 부모를 부양하는 것을 미덕이자 당연한 것으로 생각해 왔습니다. 그러나 대가족 문화가 사라지고 고령화 시기가 증가하면서 장남이나 아들만이 장기간 부모를 부양해야 한다는 인식은 시대와 맞지 않습니다.

그러나 여러가지 이유로 딸이 친정 부모의 생활비를 지원해야 하는 상황이 와도 선뜻 허락하는 사위가 많지는 않습니다. 그런 면에서 장관 후보자가 일하는 여성으로 당당하게 경제권을 행사하고 남편이 이해하고 있다는 답변은 많은 여성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아들과 며느리만 부모를 부양하는 시대는 지나갔다’

▲서울시 가구주‧배우자 대상 (2006년 8,792명, 2016년 3,855명)으로 ‘가족 중 부모 부양자’ 응답 결과. 통계청 각 연도 사회조사 ⓒ서울연구원서울인포그래픽스

과거 드라마에는 가족 중 누가 부모를 부양하느냐를 놓고 가족끼리 싸우는 장면이 많이 나왔습니다. 실제로 2006년만 해도 ‘장남 또는 맏며느리가 부모를 부양하는 비율’이 15.8%가 됐습니다. ‘아들 또는 며느리가 부양한다’라는 대답도 7%였습니다. ‘딸 또는 사위가 부모를 부양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고작 1%에 불과했습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지금은 많이 달라졌습니다. ‘장남 또는 맏며느리가 부모를 부양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3.8%로 무려 12%나 줄어들었습니다.

‘아들과 딸 구별 없이 모든 자녀가 부양한다’라는 응답은 2006년 51.9%에서 2016년 71.5%까지 증가했습니다. 이제 아들이나 며느리만 부모를 부양하는 시대는 지나갔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부모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하는 시대’

부모를 부양한다는 의미는 과거와는 달라졌습니다. 예전에는 부모를 모시고 사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부모와 자녀들이 따로 살면서 생활비를 제공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부모들의 생활비를 충당하는 방식이 달라졌습니다.

▲서울시 가구주‧배우자 대상 (2006년 8,792명, 2016년 3,855명)으로 ‘부모 생황비 제공자’ 응답 결과. 통계청 각 연도 사회조사 ⓒ서울연구원서울인포그래픽스

2006년에는 ‘부모가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한다’라는 응답이 47.8%였지만, 2016년에는 58.4%까지 증가했습니다. 이에반해 자녀가 부모 생활비를 제공한다는 비율은 감소했습니다.

특히 ‘장남 또는 맏며느리가 부모 생활비를 제공한다’라는 응답은 2006년 13.9%에서 2016년 7.7%까지 떨어졌습니다. 결국, 지금은 장남이나 아들에 상관없이 자녀들이 부모 생활비를 제공하거나 부모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하는 두 가지로 나뉜 셈입니다.


‘노후 준비와 취업은 여전히 제자리, 생활비 부담만 높아져’

▲서울의 65세 이상 노인의 취업자수와 고용률, 생활비 마련 방법, 노후 준비 여부를 조사한 통계표. ⓒ서울시

노인들 스스로 생활비를 마련하는 비율이 2005년에는 47.1%에서 2015년은 66.8%까지 증가했습니다. 이제 자녀에게만 의존해 생활비를 마련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문제는 부모에 해당하는 노인들의 생활비 부담은 늘어났지만, ‘노후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라고 응답한 노인이 43.3%나(2015년) 된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에 10년이 지났지만 65세 이상 노인 취업자 수와 고용률의 증가는 고작 5% 미만에 머물고 있습니다.

자녀들의 생활비 제공은 줄어들고 부모 본인의 부담은 증가하고 있지만, 노후 준비도 취업도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그만큼 노인들의 경제 상황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부모의 노후생계, 누가 책임져야 하나?’

▲서울시 가구주‧배우자 대상 (2006년 8,792명, 2016년 3,855명)으로 ‘부모의 노후 생계 책임’ 응답 결과. 통계청 각 연도 사회조사 ⓒ서울연구원서울인포그래픽스

‘부모의 노후생계 책임이 가족이나 자녀에게 있다’라는 응답은 2006년 60.7%에서 2016년 29.6%로 대폭 감소했습니다.

반면에 ‘부모의 노후생계를 가족·정부·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한다’라는 생각은 2006년 29.1%에서 2016년 45.6%로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1인 가구 시대가 증가하면서 스스로 노후를 준비해야 하는 세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부모의 노후와 생활비 부담까지 책임지는 일은 악순환이 되기도 합니다.

2030년이 되면 서울시민 3명 중 1명은 노인 인구에 해당됩니다. 가족에게만 부모 생활비 등의 경제적 부담을 지울 수가 없는 상황이 됩니다. 가족·정부·사회가 함께 나설 수밖에 없습니다.


‘부양이 아닌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서울시는 ‘어르신 일자리 지원 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다. 그중에서 자원봉사 등 공익활동에 참여하면 월 22만 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서울시

서울시는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은퇴하기 시작한 베이비부머를 위한 ‘인생이모작 지원센터’ 등을 운영하는 등 서울 지역 노인 복지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지원책이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공공일자리를 확대해 노인들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경제적 터전과 사회적 변화를 만드는 일입니다.

노인이라고 무조건 받기만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당당하게 일을 통해 경제적 수입을 얻는 방식을 선호하는 노인들도 많습니다. 일을 할 수 없는 노령층은 정부가 보살펴주고, 일을 할 수 있는 노인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경제적 수입을 얻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 정착돼야 합니다.

이제 누가 부모를 부양하느냐를 놓고 갑론을박하는 모습은 사라져야 합니다. 자녀 누구나 능력이 된다면 부모를 도와주는 일이 당연한 사회가 돼야 합니다. 그러나 이전에 부모 스스로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사회가 변해야 할 것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2159
최근 대문글
- 강명구
- 신성국
- 아이엠피터
- 임두만
- 곽노현
IP : 142.111.211.x
[1/1]   서울마포 성유  IP 211.207.121.x    작성일 2017년6월15일 14시23분      
.
▶ 친정부모 부양을 책임지는 강경화 후보는 효녀 심청... 효녀 강경화는 외교장관 적임자 !!
- 효녀 심청은 아버지 눈을 뜨게하고, 효녀 대통령은 아버지 눈을 감게하네 ~
goo.gl/tO4ysT

▶ 공양미(供養米) 3백섬으로 아버지 눈 뜨게 할려고 금고 털었-냐 ?
t.co/xSQUZHfO

▶ 국회 人事청문회 '보고서 통과없이(미채택)' 34명 中 31명 임명장 받다.
- 노무현때 3명, 이명박때 17명, 박근혜때 10명, 문재인때 1명 ⇒ 계 31명(임명장 수여)
- 한나라당 '이명박-박근혜'때가 전체적으로 90%가 넘어... 압도적 !!
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482136

▶ 【포토】 '文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에 피켓 붙이는 親朴 정우택의 놀부 심-뽀 !!
biz.heraldcorp.com/view.php?ud=20170612000804

▶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 몽니와 태클의 元祖 정우택이 즉-각 없어져야 자유한국당이 살고 지지율 오른다 !!
news.zum.com/articles/38370952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10720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5) 신상철 17204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17101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18201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0) 신상철 10184
40
60
07-13 13:35
52383
암검사해야하는데도 그렇고,쳐갈때라서 그런가봐 ㅋㅋ... 단 문 ... 4
0
0
10-23 21:30
52382
진작 검사해서 알았음 내가 케어햇을텐데 단 문 짱 2
0
0
10-23 21:30
52381
흉추도 안좋거든요 걸어다니니 알게되더라고 단 문 짱 3
0
0
10-23 21:30
52380
경추,요추,어깨만검사했어 등 척추도 당연히 해야하자... 단 문 ... 4
0
0
10-23 21:29
52379
진작 흉추도 ct, mri검사했음 진작 케어했을텐데 놓쳤... 단 문 짱 2
0
0
10-23 21:28
52378
암검사해서 어디에 위치,뭔암인지 알아야 내가 케어라... 단 문 짱 3
0
0
10-23 21:27
52377
결핵아니니 암검사해야지 단 문 ... 2
0
0
10-23 21:15
52376
꾸준히 매일잘먹어두면 그나마 괜찮고 단 문 짱 2
0
0
10-23 21:12
52375
걸을수록 시간의 경과될수록 매달 더 그리 돼 단 문 ... 3
0
0
10-23 21:11
52374
전체가 다 그러니갈수록더더 저혈압이 되지 ㅋㅋㅋㅋ... 단 문 ... 5
0
0
10-23 21:02
52373
저혈압인데 더 저혈압되면 쳐가겟네 ㅋㅋㅋ 단 문 짱 3
0
0
10-23 21:01
52372
이제 암검사나 해봐야겠네요 이러다 암4기되겟다 단 문 짱 2
0
0
10-23 21:00
52371
결핵자체를 의학에서 빼야할 상황인데요 단 문 짱 2
0
0
10-23 20:59
52370
내 책값이 10만원 되나 싶구나 1인당 단 문 짱 2
0
0
10-23 20:59
52369
나 암검사할 시간에 결핵의문제까지 밝혀야하니 갑갑... 단 문 ... 2
0
0
10-23 20:55
52368
감기약 드세요 한방이든 양악이든 결핵환자들 오진이... 단 문 ... 4
0
0
10-23 20:54
52367
어쨎든 감기든독감이든결핵이든 전염성은 없어... 단 문 ... 2
0
0
10-23 20:53
52366
감기든 독감이든 결핵이든 다 같은 야기져 단 문 짱 2
0
0
10-23 20:52
52365
독감 몰라요? 결핵환자가 독감걸린것같 같아요 단 문 ... 2
0
0
10-23 20:50
52364
그래도 안 나으면 천식,간이 안좋거나 암이겟지요 단 문 ... 4
0
0
10-23 20:43
52363
결핵환자가 결핵한자가 아니라 감기약치료하면되네요 단 문 짱 2
0
0
10-23 20:41
52362
결핵약먹지말고치료말고, 폐렴(감기)치료해 단 문 짱 4
0
0
10-23 20:41
52361
희소식이야 결핵환자한테는 단 문 ... 2
0
0
10-23 20:40
52360
결핵환자가 3명중 1명꼴이라지요? 단 문 짱 2
0
0
10-23 20:40
52359
결핵이 될수 없다는 것이니 암검사나 해야지 단 문 짱 2
0
0
10-23 20:38
52358
내가 이렇게 제시하자나 상당하자나요 단 문 ... 2
0
0
10-23 20:37
52357
나이러다 암4기 되겟네 암검사해야하는시간에 단 문 짱 2
0
0
10-23 20:33
52356
전염성이라는 자체도 없거든요 제 새의학으로도요 단 문 짱 2
0
0
10-23 20:30
52355
아예전염 자체가 없겟지요 아님 100프로 다 전염이거... 단 문 ... 5
0
0
10-23 20:30
52354
활동성 결핵환자중10프로만 전염시킨다는것도 이상해 단 문 ... 8
0
0
10-23 20:29
52353
결핵균이라는 자체가 더 이상하져 단 문 ... 2
0
0
10-23 20:26
52352
현재 결핵검사가 얼마나 잘못되엇는지 밝혀내자나요 단 문 ... 2
0
0
10-23 20:25
52351
증상도 없는데 무슨 ..결핵자체를 다 빼야해 의학에서 단 문 ... 4
0
0
10-23 20:25
52350
전체가 다 말이 안되자나 -암검사ㅏ를 해보라고 하던... 단 문 ... 2
0
0
10-23 20:24
52349
결핵균이 안나오는데요-어떻게 결핵균을 증폭시킨다는... 단 문 ... 2
0
0
10-23 20:24
52348
현재 의학 수준을 더 잘알아 단 문 ... 12
0
0
10-23 20:22
52347
아무도 근거로 제시도 못해 내가 더 잘알아 단 문 짱 2
0
0
10-23 20:21
52346
솔직히 의학적으로 왜 전염인지 실증으로 설명해주세... 단 문 ... 2
0
0
10-23 20:21
52345
결핵균이라는 것 자체도 이상한 것이지요 단 문 짱 9
0
0
10-23 20:21
52344
밝해냈잖아요 결핵이 될수가 없더라 하고요 단 문 ... 2
0
0
10-23 20:20
52343
의학에서 결핵이라는 자체를 빼야해요 단 문 ... 2
0
0
10-23 20:20
52342
결핵을 빼고 나머지 폐렴.기타 등등 단 문 ... 2
0
0
10-23 20:19
52341
기침가래객혈이 잇어도 결핵도 아니고요 단 문 ... 2
0
0
10-23 20:19
52340
논리적으로 해봐도 결핵이 될 수도 없지요 단 문 ... 2
0
0
10-23 20:18
52339
온갖 잡종의 질병을 다 결핵으로 햇던 고려적야기 단 문 ... 10
0
0
10-23 20:10
52338
고려적 결핵이지요 -현시대에 결핵단어가 없어져야해... 단 문 장 3
0
0
10-23 20:10
52337
결핵이라는 자체가 의학적으로 잘못된것이니 삭제해 단 문 ... 2
0
0
10-23 20:09
52336
CT겁나많은대로 기침가래도 많고 균도겁나와져 단 문 짱 4
0
0
10-23 20:09
52335
현미경으로도 겁나 만히 나와야하자나요 단 문 ... 2
0
0
10-23 20:08
52334
CT겁나많은데요 현미경으로 안나오면 암이지요 단 문 ... 3
0
0
10-23 20:07
52333
현미경검사에서는 안나왔대요 단 문 ... 8
0
0
10-23 20:06
52332
논리적으로 CT상에는 작은점이 겁나 많아 단 문 ... 2
0
0
10-23 20:06
52331
암이 무슨 증상이있어요? 결핵이 아닌 암이에요 단 문 ... 6
0
0
10-23 19:36
52330
증상이 없는데 이렇게 나오면 암이에요 단 문 ... 4
0
0
10-23 19:36
52329
결핵과 암이 구분이 안되다네요 단 문 ... 2
0
0
10-23 19:34
52328
결핵과 암이 같이 있는 경우가 흔하다자나요 단 문 ... 4
0
0
10-23 19:33
52327
CT상에서 작은점과 아주 큰개 한개 있더라고요 단 문 짱 4
0
0
10-23 19:25
52326
폐결핵 진단 받았는데 폐암 3기? 병·의원 '암 오진' ... 단 문 ... 3
0
0
10-23 19:18
52325
엑스레이 CT 가래,혈액검사도 암이 백프로던데요 단 문 짱 2
0
0
10-23 19:16
52324
객담결핵균이 없는데 유전자검사는 결핵이라는 건 뭔... 단 문 ... 3
0
0
10-23 19:06
52323
객담에서 결핵이 아님, 암검사를 해야하잖아요 단 문 ... 4
0
0
10-23 19:05
52322
가래에서 결핵균이 안나오는데 뭔지 단 문 ... 3
0
0
10-23 19:05
52321
암검사를 하는 것이 옳을듯 한데요 단 문 ... 3
0
0
10-23 19:04
52320
순시리라는 우렁각시가 있는줄도 몰랐는데 친박이라고 마파람짱 4
0
0
10-23 19:04
52319
사고전에는 혈압재도 그렇지 않았거든 단 문 ... 5
0
0
10-23 18:52
52318
병원에 잇을때도 저혈압 근처같은정도엿는데 단 문 짱 4
0
0
10-23 18:51
52317
이렇게까지 떨어진적이 없는데 ㄴ 단 문 짱 3
0
0
10-23 18:50
52316
혈액이 제대로 통하겠어 ㅋㅋㅋ 다 안좋은데 ㅋㅋㅋ 단 문 짱 5
0
0
10-23 18:49
52315
오늘 혈압이 최저혈압이 58나왔어 단 문 ... 5
0
0
10-23 18:45
52314
결핵의 흔적정도, 유전자검사에서 결핵균 단 문 ... 3
0
0
10-23 18:43
52313
현재 엑스레이상에서도 결핵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단 문 짱 3
0
0
10-23 18:43
52312
이런경우는 결핵이 아니라 암이지요 백프로가 그럴겁... 단 문 짱 3
0
0
10-23 18:37
52311
암이 더 확실해지네요 ㄴ 단 문 짱 4
0
0
10-23 18:36
52310
기침가래도없고,가래결핵균도없어도 결핵환자하하듯이... 단 문 짱 4
0
0
10-23 18:34
52309
기침,콧물도 없는데도 감기환자라 할 수 잇겠네요 단 문 짱 5
0
0
10-23 18:33
52308
결핵환자중 증상이없어도 60프로 결핵으로 단 문 짱 4
0
0
10-23 18:32
52307
약은 처방안해주고요 결핵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으라고... 단 문 짱 4
0
0
10-23 18:26
52306
가래에서 결핵균이 안나오고 결핵유전자검사가 결핵... 단 문 짱 4
0
0
10-23 18:23
52305
다른검사에서 결핵균이안나오고,유전자결핵균만나왔다... 단 문 짱 4
0
0
10-23 18:20
52304
환장하네 결핵 단 문 짱 5
0
0
10-23 18:19
52303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9 강명구 42
0
0
10-23 13:55
52302
[KAL858기 사건 30주기] ⑨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1) 신성국 106
10
0
10-23 13:48
52301
조원진의원 단식과 호화만찬!!!!!!!!!!!!!!!!!! (2) 남도정식~~~~ 173
10
0
10-23 12:13
52300
보신탕을 좋아는 하지만 미친개나 사람을 죽인개는 좀 (1) 마파람짱 33
0
5
10-23 11:17
52299
미친개한테는 역시 몽둥이가 약이다가 정답이야 (2) 마파람짱 35
0
10
10-23 10:50
52298
햇빛정책은 페기처분혀야지 워떡허것어 (2) 마파람짱 35
0
5
10-23 10:30
52297
숙의민주주의 무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 요구... (1) 아이엠피터 148
5
10
10-23 08:23
52296
~~반항하고 말 안 듣는 천방지축인 아이들 어쩌지?~~ (2) 시골길 59
0
5
10-23 06:03
52295
다시 켜진 광장의 촛불, 이번 타킷은 이명박 (2) 임두만 165
0
0
10-23 05:30
52277
민주공화정의 노둣돌-선관위 선거관리업무를 정성화하... almani 43
0
0
10-22 19:25
52276
5년*12*300*10 = 18조 - ㅋㅋㅋ 단가 42
0
0
10-22 17:39
52229
성경 왈 “최시원의 미친개는 죽여야 한다!!” (1) 성경학자 166
10
0
10-22 11:46
52228
'청빈'속에 감춰진 한경직 목사의 검은역사 (1) 놀렐루야 169
10
0
10-22 08:18
52227
또 감리교 감독회장 수억 금권선거 일파만파~~ (1) 현금 박치기 152
10
0
10-22 07:56
52226
존경하는 운영자님 (1) 긴 휴식~~~~~ 198
15
0
10-22 05:58
52197
바른당+국민당은 호남을 버리는게 아니라 지역주의 탈... (1) 마파람짱 117
0
0
10-21 19:51
52128
내로남불 조희연 (1) 조희연 129
5
0
10-21 07:32
52095
도대체 새얼사기극 관여인원 총 숫자가 얼마나 될까 (1) 사기민국 166
0
0
10-20 21:10
52094
딱 보아하니 민주정부가 몇십년은 갈거 같다 시발 (1) 마파람짱 165
0
0
10-20 21:03
52093
세월호는 발생 대처 후속처리등 납득이 전연 안되는 ... 마파람짱 103
0
0
10-20 20:41
52089
천안함-공부합시다(함수 표류도) (1) 正추구 180
0
0
10-20 18:55
52088
‘국정원은 내놔라, 내파일’ 운동이 필요한 이유! (1) 프레시안 370
10
0
10-20 14:33
52086
원전건설 재개는 문제인의 래임덕 시작 (1) 재미호남향우... 141
15
0
10-20 14:23
52083
[KAL858기 사건 30주기] ⑧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1) 신성국 384
5
0
10-20 13:42
52082
축구연맹 네이버에 청탁 (1) 히딩크 107
5
0
10-20 12:49
52081
이재명 네이버가 낸 기부금 30억 전용 적폐개새끼네 117
10
0
10-20 12:45
52080
원전재개에서 또 드러난 죄이니의 뒷다마 사기수법 죄이니족 116
15
0
10-20 11:14
52079
방문진의 정상화, 공영방송 정상화에 대한 기대 (1) 권종상 358
5
10
10-20 09:08
52078
노벨경제학상까지 받은 ‘사회적경제’ 비난한 ‘장제... (3) 아이엠피터 453
0
5
10-20 08:55
52077
세월호의 진실등 팩트아닌 썰은 그저 마녀사냥 놀음이... (1) 마파람짱 132
5
0
10-20 06:38
12345678910 ..47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