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번호 41843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696  누리 25 (25,0, 5:1:0)  등록일 2017-5-31 11:25 대문 4 [천안함]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7-05-31)


2010년 3월 30일, UDT 베테랑 한주호 준위가 작업도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국방부는 한주호 준위가 ‘함수’에서 수색작업을 벌이다가 숨졌다고 공식발표합니다. 그 중심에는 당시 UDT 대대장인 권영대 중령이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에게 작업을 지시하고 보고받는 위치에 있었기에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있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한주호 준위와 함께 작업을 하였던 UDT 전역 동지회원들 역시 한 준위가 ‘함수’에서 작업을 했다고 동일한 증언을 합니다. 그 중심에 UDT 예비역 이헌규씨가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와 UDT동기생으로 천안함 사고 직후 실종자 가족분들의 요청에 의해 백령도 구조지원단에 자원하여 수색팀에 합류한 분입니다. 

그런데 당일 오전 한 준위와 함께 물속에 들어갔던 예비역 이헌규씨의 상황설명은 ‘천안함 함수’와 전혀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뜨거운 논란에 휩싸입니다. 한주호 준위 사망 직후 백령도로 급파된 KBS 특별취재팀은 백령도 입도직후 UDT 예비역에 대한 취재에 돌입하였으며 국방부의 주장과는 다른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냅니다.

한 준위가 작업하다가 사망한 지점은 함수(제2부표)도 함미(제2부표)도 아닌 ‘제3의 장소(제3부표)’라는 점, 그 하부에 ‘두 팔 벌려 둥그런 해치를 가진 대형구조물’이 있다는 사실, 내부는 격벽으로 막혀 있으며 소방호수가 얽혀 있다는 점, 구조물이 45도로 비스듬히 누워 있다는 점(함수는 90도)등 천안함 함수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증언을 예비역 UDT대원들을 통해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이헌규씨는 한 준위에게 ‘여기가 어디냐?’고 묻자 한 준위가 ‘여기는 함수’라고 대답하였기 때문에 이헌규씨는 그곳을 함수로 생각하고 있었지만, 정작 그가 KBS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내용은 함수와는 전혀 다른 사실들이었던 것이지요.

이 문제는 KBS가 2010년 4월7일 9시뉴스에서 <한주호 준위 다른 곳에서 숨졌다> 제하의 특종보도를 냄으로써 나라가 발칵 뒤집어졌으며, 그에 반발하는 정부와 국방부의 강력한 요청으로 다음 날 KBS가 반박보도를 내 보내면서 결국 의혹만 남긴 채 세간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게 됩니다.


KBS 사장이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찾다>에서 이 문제를 비중 있게 다루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당시 KBS보도에 대해 그 이틀 후인 4월9일 KBS사장이 백령도에 와서 직접 자신에게 사과했다고 적었습니다.

KBS가 오보를 인정한 것이 사실인지, 저는 당시 KBS 취재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KBS측에서 공식적으로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이 있는지”물었으나 “방송 다음날 국방부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반론보도를 내보낸 사실은 있으나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은 없다”는 답변이 돌아와, 지난 5월 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이 사실을 지적하고 물었더니 그는 ‘자신은 그렇게(오보를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는 식으로 얼버무렸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한주호 준위가 작업한 장소가 국방부가 발표한 함수 위치가 맞는지 아닌지 여부를 밝혀내면 모든 것이 정리가 되는 문제입니다. 지금부터 그 팩트(Fact)체크를 해 보겠습니다. 


1. UDT 전역 동지회원 이헌규씨가 작업한 장소의 수심(水深)

2015년 6월22일 천안함 1심 제38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헌규씨는 한 준위가 사망한 날 오전 한 준위와 함께 잠수를 하였으며, 현역 UDT대원들에 이어 세 번째 조로 물속으로 들어갔다고 증언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물 속에 들어가기 전 한주호 준위가 “연돌 쪽에 어뢰를 맞아서 그쪽은 위험하니 들어가지 마라”하였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이 부분 대단히 중요하므로 관련 사실들과 함께 별도의 글로 분석하여 올리겠습니다. 함수에는 ‘연돌’이 없으며, 당시 사고 후 불과 4일 지난 시점인데  한준위가 왜‘어뢰를 맞았다’는 표현을 했는지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헌규씨는 자신이 들어가서 작업한 곳의 수심에 대한 판사의 질문에 대해 다음과 같이 답변합니다.

이헌규씨는 수심게이지(Depth gauge)를 차고 잠수를 했기때문에 어느 정도 깊이까지 잠수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물체에 접근하면서 확인한 수심이 28~29m였으니 해저바닥까지 실제 깊이는 30m가 조금 넘는 수준이었을 것입니다. 이로써 일단 이헌규씨와 한 준위가 함께 작업을 하였던 곳의 수심은 30m 전후라는 사실이 증언을 통해 밝혀진 셈이고, 다음은 권영대 중령의 주장을 보겠습니다.


2. UDT 대대장 권영대 중령의 증언을 통해 밝혀진 해당 지역의 수심(水深)

당시 UDT 현역과 예비역의 잠수작업을 지휘한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건지다'에서 ‘수심 30m’라는 표현을 몇 차례 반복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물었습니다. “증인은 증인의 책에서 ‘수심 30m’라는 말을 몇 차례 언급합니다. ‘30m 수심’이라는 위치는 어디를 가리키는 것입니까?”

이에 대해 권영대 중령은 “저희가 작업한 곳의 수심이 30m입니다. 당시 수심계를 차고 들어가기 때문에 확실히 알고 있습니다.”라고 정확하게 답변을 하였습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이헌규 전역동지회원이나 권영대 UDT 대대장이나 자신들의 ‘몸이 기억하고 있는’ 수심을 정확하게 증언해 주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머리 속으로는 ‘내가 작업한 곳은 함수야!’라고 스스로를 세뇌시킬 수 있었을지는 몰라도 자신의‘몸과 눈이 기억하고 있는’지점의 수심은 거짓으로 말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로써 권 중령 역시 ‘수심 30m’를 확고하게 증언한 것입니다.


3. 그러면, 천안함 함수가 최종 가라앉은 곳의 수심(水深)은 얼마일까요?
 

이제 팩트체크의 마지막 단계입니다.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얼마일까요? 그곳의 수심이 30m 혹은 그와 유사한 깊이라면 이헌규 증인과 권영대 중령의 주장은 설득력을 얻게 되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도대체 당신들이 작업한 곳은 어디야?’라는 질문 앞에 맞닥뜨려야 하는 것이지요.

 

위의 사진은 국방부가 공식발표한 천안함백서 <그림 2-6> 피격 및 침몰위치입니다. 그 바탕이 되는 것이 ‘해도(海圖)’입니다. 육상의 지도에는 등고선(等高線)이 있듯이, 바다의 해도(海圖)에는 등심선(等深線)이 있습니다. ‘동일한 깊이의 수심을 연결해 놓은 선’이지요.

위 사진의 푸른색 ‘A’마크에 ‘20’이라는 숫자가 있습니다. 그 선의 연결선이 수심20m인 곳의 연결선이라는 뜻이며, ‘B’마크의 ‘10’이라는 숫자는 10m 수심의 연결선이고, 그 아래 ‘C’마크가 있는 곳이 5m 등심선인데, 옆의 ‘5’와 작은 숫자 ‘2’는 수심이 5.2m라는 뜻입니다.

이 해도를 보면 천안함이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10m가 채 되지도 않는 지점에 가라앉아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천안함 함수의 폭이  10m입니다. 따라서 백령도 조수간만의 차이가 5m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저조 시에는 선체 일부가 수면위로 드러나게 되는데 이 점은 과연 천안함 함수에 대한 국방부의 마킹이 정확한지에 대한 의문을 낳게 합니다.

또한 백서의 그림 하단에는 함수 침몰지점의 수심을 20m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합조단이 백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함수 위치를 표기하면서 수 백 미터의 오차가 발생했다고 가정하더라도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의 ‘수심 30m’와는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는 사실은 어떤 이유든 해명이 어려울 것입니다. 해도에 기록된 ‘수심(水深)’은 과학이니까요.

이 해도를 펼쳐놓고 권영대 중령에게 질문을 하자 그는 당황한 나머지, 그 자신이 해군사관학교에서 항해를 전공하고 오랜 해상경험과 천안함 동급인 여수함의 함장까지 역임한 ‘항해장교’라는 사실을 잊었는지 궁색하게 답변을 합니다.

“바다 밑은 울퉁불퉁해서 수심이 낮은 지대도 있고…”

얼핏 들으면 그럴듯해 보입니다. 바다를 모르고 해도도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바다 밑을 어찌알겠나’ 싶어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겁니다.

제가 다시 물었습니다. “수심이 낮은 곳이 있다면 그곳의 수심 역시 등심선으로 표시되어야 하는 게 맞지요?”

그에 대해 그는 답변을 하지 못했습니다. 해도를 읽을 줄 아는 해군장교였으니까요.

그 해역에서 ‘수심30m’일 수 있는 곳은 ‘제3의부표’가 설치되었던 지역 인근입니다. 그곳이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이 ‘몸으로 알고 있는’그리고 수심게이지로 체크한 ‘수심 30m 지역’인 것이지요.

그들은 천안함 함수에서 작업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작업한 곳은 제3의 부표가 설치된‘수심 30m 지점’에서 천안함과 무관한 작업을 하였고 그곳에서 한 준위가 사망하였던 것입니다.

신상철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①] 거짓의 향연 - 폭침 어뢰를 찾다 ?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②] 암초 충돌했다고 결코 분리되지 않는다?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성균 하사만 몰랐던 ‘골든타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④] 한주호 준위의 작업과 제3의 부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1843
최근 대문글
- 다른백년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프레시안
- 아이엠피터
IP : 124.49.73.x
[1/2]   국민추천위  IP 73.92.124.x    작성일 2017년5월31일 12시31분      

국민들은 신상철 대표를 천안함, 세월호 총괄 재수사 위원장으로 임명하고, 관련범죄 전반을 통괄하며 특별검찰로서, 국방부, 국정원, 지난정권 청와대, 국회, 검찰, 경찰, 판사, 등도 고하를 막론하고 검거하도록 무기한으로 활동하기를 횟불로서 원한다.
이런 개사기극에는 온갖 불법부패비리가 악의적으로 내재되어있는 반국가 범죄인 만큼, 한반도 역사이레 가장 확고부동한 철퇴를 내려야 한다.
[2/2]   진상규명  IP 49.164.237.x    작성일 2017년5월31일 14시12분      
국방부 천안함 백서 그림은 여러가지 시사점이 있네요.

지도상 백령도 서쪽해상에 그려진 자칭 "피격위치" , 즉 소위 "공식폭발원점"이나 "함미함체 침몰위치"가 그간에 국방부가 밝힌 해당 지점들과는 차이가 있는 것 같지만, 지도상에 그려진 함미함체침몰위치가 용트림바위전망대에서 함미인양크레인이 관찰(사진)되었던 곳이란 점은 주목할 만한 것입니다.

그리고 지도상에 그려진 함수함체침몰위치인, 백령도 해안으로부터 2.7km지점은 KBS기자들이 나중 함수 크레인이 들어선 함수부표에 대해 표현한 것과 부합한 거리감이 용트림바위로부터 있습니다. KBS기자들은 함수크레인이 들어선 곳의 함수부표가 아예 보이지도 않으며, 망원경으로나 관찰된다고 증언한 바 있습니다.

그정도로 함수부표와 용트림바위전망대는 멀었다는 것입니다. 국방부 천안함백서상 함수함체침몰위치 그림이 사실관계에 부합할 수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198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865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09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43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474
40
60
07-13 13:35
47784
구강성교 합동 교인수 작년 6만증가 최대교단 (1) 추카추카 105
5
0
09-21 03:26
47783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명령 "9월 말까지 나가라" 신나는뉴스 12
0
0
09-21 02:33
47782
경찰, 민주당 윤후덕 의원 보좌관 비리 의혹 수사 적폐청산 11
0
0
09-21 02:29
47781
청와대 "유엔 총회 참석시 美영접객 나오지 않는다" 국제적 왕따 10
0
0
09-21 02:14
47780
☩주먹과 목사들☩ -기절할 내용들 (1) 심층해부 121
10
0
09-21 00:09
47779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21
0
0
09-20 23:13
47777
iP : 119.200.206.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쥐닭동체 ... 통재 26
20
0
09-20 19:13
47776
IP : 121.158.147.x 요 아이피로 발악하는 쥐닭동체 ... 백두대간인 32
20
0
09-20 19:07
47775
스마트폰 개발보다 더 중요한 걸 놓치고 있는 한국 (1) 다른백년 159
10
0
09-20 14:33
47774
뽕닥이 탄핵당한 이유는 간단하다 (3) 통재 138
0
30
09-20 12:37
47773
성소수자 권익 보호를 위해 개신교회와 일전을 불사할... (1) 백두대간인 42
0
30
09-20 11:26
47772
롯데건물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세금낭비한 이명박이... (1) 진짜보수 83
5
10
09-20 11:26
47771
극우논객 "지만원"의 학벌 자랑은 "대국민사기극" 좌초 천안함 49
0
0
09-20 11:24
47770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면 안 되는 이유 (1) 아이엠피터 153
0
0
09-20 11:08
47769
문준용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채용비리 142
15
10
09-20 05:52
47768
김관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1) 권종상 248
10
25
09-20 04:55
47767
목사들 심방사례비 세금 안낸다 -악법 (1) 쥐길눔덜 166
20
0
09-20 00:17
47766
박근혜-정호성 찰떡궁합은 “깡패의 의리” (1) 전두환장세동 156
25
0
09-20 00:06
47765
☗단문짱 지랄병 절반쯤 도졌다☗ (1) 정신과 의사 164
20
0
09-19 23:55
47677
기호 장은성 45
0
0
09-19 20:46
47675
인생은 소중합니다 좋은 인생을 삽시다 좋은인생 48
0
0
09-19 19:53
47671
뇜현2 시즌개막과 죄이니의 역활 오호 72
5
5
09-19 15:44
47665
한국서 최고 방산비리범 미국과 이명박그네 친일매국... (1) 진짜보수 114
10
10
09-19 14:45
47664
청와대, ‘돌출 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 “엄중 주... (2) 프레시안 231
0
0
09-19 13:39
47663
미국 경찰은 그가 grab 했음을 알고 있었다 (1) 권종상 330
20
20
09-19 10:25
47662
문성근, 나는 단 한 번도 대종상 후보가 된 적이 없다 (2) 아이엠피터 245
10
10
09-19 10:00
47659
원조뽕쟁이, 뽕지만-뽕무성-뽕명박-뽕경필-다음?? (1) 뽕판민국 233
35
20
09-19 01:27
47658
☗존경하는 운영자님! RE: 단문짱 박살 무력 행... (3) 무력행사 216
20
20
09-19 01:25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155
30
20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117
35
20
09-19 00:44
47653
몇일간 하지말고 듣기만 해 상사 66
0
0
09-18 22:12
47652
죄이니에게서 쥐색휘의 냄시가 난다 (3) 오호 132
10
15
09-18 21:55
47651
똥밭지기 (7) untitled 169
5
5
09-18 20:16
4765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8 (1) 강명구 148
0
0
09-18 15:47
47649
북한이 문재인 정권을 MB·박근혜와 비교했다 (2) 허핑턴포스트 439
5
10
09-18 11:16
47648
[밀리터리 차이나-윤석준의 ‘차밀’] 北 SLBM 기술, ... (2) 윤석준 381
5
10
09-18 10:12
47647
기레기 대참사,트럼프 트윗 ‘오역’을 그대로 받아쓴... (1) 아이엠피터 337
10
15
09-18 09:05
47516
투표권 되돌리기 운동-선관위가 선거 전에 투표수를 ... (1) almani 166
5
0
09-17 16:14
46398
뽕닥회장 서청언 변호해준 죄이니가 순시리 몰랐을까 (2) 오호 204
25
5
09-17 09:53
46396
그지같다 욕한 트럼프에게 용서 빌러가는 죄이니 (2) 통재 166
25
5
09-17 00:23
46395
$$불법자금 흐름 들통이 두려운 개신교 세금문제 (1) $$불법자금 ... 247
40
0
09-17 00:13
46394
☩합똥총대들! Oral Sex는 니들 딸들 시키란말야... (3) 그기 좋으면 267
35
0
09-16 23:11
46258
새얼자작극에서 시간의 실종은 당연하다 (2) 오호 125
5
5
09-16 15:20
46257
시간과 장소의 미스테리 (1) 데이터의 가... 195
5
5
09-16 11:20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130
25
30
09-16 08:33
46255
사진 -여성교도관에 채이는 박근혜, 앗! 창피~ (2) 징역밥 384
45
0
09-16 08:21
46254
단문짱 이놈은 분명 노무현 욕먹이는자 (1) 저승사자입술 171
5
0
09-16 08:19
46253
♁♂간통죄 폐지에 목사들 신바람 성폭행 동영상... (1) 놀렐루야!! 286
45
0
09-16 04:57
46252
[2002월드컵] 개만도 못한 쓰레기 축제 (1) 펌글 202
0
5
09-15 23:29
46251
땡추 “오리무중, 중구난방의 뜻은?” ㅋㅋㅋ... (1) 고시합격생 226
25
5
09-15 23:19
46241
내가 그랬지 내가 이겨서 좋은 건 없다고-근데 싸우면... 잊는다 97
0
0
09-15 22:52
46133
그런 감정으론 날 상대할 수 없어 zz 89
0
0
09-15 19:57
46132
살길 느끼는게 짐승이지-손 다소곳한 애들 말야 졸려 92
0
0
09-15 19:55
46127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아귀 122
0
0
09-15 16:29
46126
[추석특집] 북한핵-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141
0
0
09-15 15:47
46125
Ps; MB는 죽을 수밖에 많은죄를 하느님품에 편히쉬라 (2) 시골길 124
0
0
09-15 15:45
46124
~~국정원이 박근혜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주겠다?~~ 시골길 122
0
0
09-15 15:12
46122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7 (1) 강명구 327
0
0
09-15 14:47
46121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1) 시골길 114
0
0
09-15 12:36
46120
~~"박원순 비방 광고’ 배후는 원세훈~~ (2) 시골길 125
5
0
09-15 12:29
46119
‘서울시 공무원시험’ 역차별 논란… 해결 방법은? (1) 아이엠피터 357
5
20
09-15 11:33
46118
김정은의 오판을 유도하겠다. (1) 옵션 195
0
0
09-15 11:16
46117
“적폐청산”이 어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 (1) 이준구 398
5
20
09-15 09:25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149
60
40
09-15 08:33
46115
대법원의 전병욱목사 Oral Sex 판결-13억 포상 (1) 꽉! 물어!! 274
15
0
09-15 06:49
46114
신식민지 남괴정치의 비극이 머냐면.... 에혀 159
0
0
09-15 02:32
46113
☗MB 국정원 쥑일넘들! 문성근 김여진 Sex 합성... (2) 사진첨부 287
35
0
09-15 00:49
46112
☩지난 10년간 최우수 댓글☩ ◀애독자 글 (1) ~~~~~~~~~~~~... 256
40
0
09-15 00:07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1) 불쌍한이니 206
45
40
09-14 23:57
46047
[사드배치] 엄청난 충격발언 !! (2) 포인트 208
0
0
09-14 21:50
46046
~~朴 창조경제 홍보하라"...~~ (1) 시골길 277
5
0
09-14 18:40
46045
즐거움은, 조금 더 뒤로 미루자 (5) 권종상 616
15
35
09-14 14:58
46044
T13068의 정체(6) (1) 0042625 212
0
5
09-14 14:26
46043
GM값 무너트린 수법 간단하자나 (1) 에혀 203
0
0
09-14 13:50
46042
부산 언론의 ‘BNK 문재인 인맥’ 보도를 믿으면 안 ... (2) 아이엠피터 466
5
25
09-14 09:59
46041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6 (1) 강명구 282
0
0
09-14 09:16
46040
~~양승태 대법원장 '작심발언'…"이념 갈등이 재판 독... (3) 시골길 200
0
0
09-14 07:15
46039
사진▶단문짱 도배후 예상모습!!!!!!!!!!! (1) 시골길팬 282
30
0
09-14 06:12
46038
~~정보통신법~업무방해~~단문짱조심하세요 (3) 시골길 179
5
0
09-14 03:50
46037
죄인이가 새얼사기극 조작밝히면 뽕닥이 처녀다 오호 160
0
5
09-14 02:49
46036
♦명동황제 신상사 신상현 전국구 조폭대접~~ (1) 심층취재 311
35
0
09-14 00:16
45988
911과 뇜현사망. 새얼사기극 공통점 (1) 통제 172
0
5
09-13 18:23
45987
안철수는 이인제·정몽준의 길을 걷고 있나? (3) 프레시안 529
5
5
09-13 16:15
45984
북핵 해법과 한반도 양국체재 (3) 다른백년 442
0
0
09-13 12:54
45982
그땐 왜 그랬을까? (2) 좌좀선동 210
45
25
09-13 11:23
45981
박사모 영화로 알았던 ‘미스 프레지던트’의 기막힌 ... (1) 아이엠피터 647
5
20
09-13 09:23
45980
동네개가 된 한국교회 -TV드라마 첫등장~ (2) 개국장주인 361
40
0
09-13 03:11
45979
화보: 명바기 상드기 니들 주거~ (2) 가훈 정직 345
35
0
09-13 03:03
45976
911 16주년 맞이하여 자작테러사기극의 경제학 에혀 174
0
0
09-13 00:31
45974
대통땜에 웃음을 잃다니 - 자넨 인생이 없는거야 (1) 237
0
0
09-12 21:59
45972
뜬금없이 물벼략 부산.....낙점 (1) 오호 242
0
0
09-12 17:56
45971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5 빗속에 길을 잃다 (1) 강명구 352
0
0
09-12 16:57
45970
“가장 빠른 시일에 강력한 대북 무력시위”한다더니... (2) 뉴요코리안 586
0
5
09-12 16:54
45969
안철수의 포지션 변경! (3) 시다의꿈 432
15
25
09-12 14:36
45968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옳다’ (2) 뉴스프로 564
5
15
09-12 11:21
45967
3류 정치인 안철수가 국민을 깔보고 있는 증거 (1) 아이엠피터 675
20
30
09-12 09:46
45966
T13068의 정체(5) (13) 0042625 428
5
5
09-12 04:13
45965
박정희기념우표 “이화여대여 귀꾸녕이 먹었는가?” (3) 귀머거리 383
40
0
09-12 01:07
45964
김무성-유승민 뽀뽀에 지구촌 발칵 디비졌다~ (1) 문재인안희정 359
35
0
09-12 00:55
45963
문재인 왜 이렇게 머리가 나쁘냐 (1) 문재앙 313
30
5
09-12 00:53
45962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3편 (1) 병파 271
0
0
09-12 00:04
45961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2편 병파 203
0
5
09-11 23:01
45960
인기가 없어도 잘 버텼는데 뭐-세상이치란게 우스워 그냥그래 177
0
0
09-11 22:47
45959
전략 전술은 돌머리들만 할 수 있는거야 ㅋㅋ 168
0
0
09-11 22:39
45958
천안함은 좌초된 후 피항하다가 개조된 기뢰에 걸려 ... (4) 正추구 408
0
0
09-11 22:01
45955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1편 병파 197
0
0
09-11 20:52
45954
근데 왜 뽕닥은 같이 사기친 죄이니 주디 다물까 죄이니척살 212
5
0
09-11 19:39
45953
단타치면 손가락 잘 빤다 - 훌라 ㅋㅋ 180
0
0
09-11 17:41
45952
그러니까 만나고 싶은 건 안철수 너라고 191
0
0
09-11 16:47
45951
그러니까 돈도 없는게 핵을 만든다고 힘을 쓸 수 없다... (1) ㅋㅋ 217
0
0
09-11 16:37
12345678910 ..43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